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특허 분석을 통한 국내 3D 융합 산업 연구

          최상미,김광집,권순철,이승현 사단법인 인문사회과학기술융합학회 2017 예술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 Vol.7 No.1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Recently, 3D is a convergence technology that combines various technologies, and it is changing the paradigm in the traditional industry and advancing the convergence industry. In particular, domestic companies have competitiveness in 3D technology as well as corporations, government agencies, research institutes and universities. However, as it is an immature industry, it is time for a strategic approach. Therefore, this paper analyzes patent trends in medical, education / training, advertising / exhibition, entertainment, construction, defense / military, distribution / logistics by statistical techniques. Based on this, we aim to analyze trends and present implications. This paper uses patent data from January 1, 1990 to February 27, 2017. As a result of the study, the patents trend of the entire 3D convergence industry is on the increase of patent application, and the technology market of the 3D convergence industry shows a typical growth phase. In particular, the 3D display market and the 3D application market are expected to continue to expand. In addition, domestic 3D technology and application equipment have a relative advantage. However, considering the future expansion of 3D convergence industry, intensive policy support and fostering of 3D contents and application fields are required. 3D 기술은 다양한 기술이 결합된 융합기술이며, 최근 전통 산업에 패러다임을 바꾸고 융합 산업을 진일보 시키고 있다. 특히, 국내는 기업체뿐만 아니라 국공립기관, 연구소, 대학 등에서 일정 수준의 3D 기술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나, 미성숙 산업 분야인 만큼 전략적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3D 융합산업의 의료, 교육/훈련, 광고/전시, 엔터테인먼트, 국방/군사, 분야에 대한 특허 동향을 통계적 기법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3D 융합산업의 향후 전망 및 시사점 제시에 목표를 둔다. 특허 분석 데이터는 특허출원일 기준으로 1990년 1월 1일부터 2017년 2월 27일까지의 특허를 대상으로 하였다. 연구 결과, 3D 융합산업 전체의 특허 동향은 특허 출원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3D 융합산업 전체의 기술시장은 전형적인 성장기 양태를 보이고 있다. 특히, 3D 융합산업에 있어 3D 디스플레이 시장과 3D 애플리케이션 기기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국내의 3D 기술력, 애플리케이션 기기 등은 상대적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향후 3D 융합산업의 시장 확대를 감안할 때 3D 콘텐츠 및 응용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정책적 지원과 육성이 요구된다.

        • KCI등재

          사회통합적 관점에서 본 문화복지 프로그램의 효과성 - 문화접근성과 정서적 역량강화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

          최상미,전재현,정무성 서울연구원 2015 서울도시연구 Vol.16 No.4

          경제적 측면에만 초점을 두던 기존의 ‘빈곤'에 대한 논의가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생활전반적 측면을 포괄하는 사회통합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 연구도 취약계층에 대한 논의가 ‘빈곤극복'이 아닌 ‘사회통합'을 지향해야한다는 데에 동의하며, 사회통합적 관점에서 문화복지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검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기존 연구 검토를 통해 문화복지 프로그램의 이용기간과 이용자가 인지하는 주관적 사회통합감이 정적 관계를 가지며, 그 관계에서 정서적 역량강화와 문화접근성의 매개효과를 가진다고 가정하고 이를 실증적으로 검증한다. 연구모형 검증을 위해, 우리나라의 대표적 문화복지사업인 통합문화이용권 이용자인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413명을 대상으로 통합문화이용권 이용기간, 문화접근성, 정서적 역량강화와 사회통합감의 관계를 구조방정식을 사용하여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문화복지 프로그램 이용기간은 직접적으로보다는 문화접근성과 정서적 역량강화를 매개로 주관적 사회통합감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문화복지 프로그램이 저소득 이용자의 정서적 역량강화와 문화여가 향유에의 접근성 확대에 정적으로 영향을 미침과 동시에 정서적 역량강화와 문화접근성을 통해 간접적으로 이용자가 인지하는 사회통합감 향상에 기여하는 효과를 가짐을 의미한다. 따라서 취약계층의 ‘사회통합'을 위해서는 사회복지실천 현장에서도 이들의 문화여가향유 기회 확대와 접근성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함을 제안한다.

        • KCI등재

          국민의 복지 욕구 파악을 위한 빅데이터로서 국민청원 자료의 활용가능성: 청년 관련 청원을 중심으로

          최상미 한국사회복지행정학회 2021 한국사회복지행정학 Vol.23 No.1

          The current study explores the needs and interests of young adults by using 554 petitions with “young adults” in their titles, which are registered from January 1, 2019 to December 31, 2020 at the National Petition Website managed by the office of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Data was collected by web scraping using Google Spreadsheet and 514 petitions were finally used for analysis after integrating duplicate petitions. As a result of content analysis using Atlas ti, 514 petitions related to young adults were categorized into 12 major categories with 40 subcategories. For the past two years, people had the most interest in and needs for employment, work, life, and housing related to young adults. In addition, petitions were formulated for the purpose of proposing policies, expressing opinions, appealing, expressing anger, and accusing a specific person or institution. The national petition system is used as a channel through which the public proposes policies or systems as well as expresses general interests or desires. Despite the active use of national petitions, it was found that they rarely lead to institutionalization. The study proposes implications to lead national petitions to institutionalization and to discuss the possibility of National Petition Data as big data to understand the welfare needs of people. 본 연구는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청원일 기준으로 2019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등록된 청원 중 제목에 ‘청년'이 들어가는 554개 청원 자료의 내용과 목적을 분석하여 국민들의 청년 관련 욕구를 탐색하였다. 자료는 구글스프레드를 활용하여 웹스크래핑하였으며, 제목과 내용이 동일하게 중복되는 자료를 제외하고 514개의 청원 데이터를 최종적으로 분석에 활용하였다. 514개 데이터에 대한 내용 분석 결과, 지난 2년간 청년 관련하여 국민들의 가장 많은 관심과 욕구가 있었던 주제는 일자리/구직/취업, 근로, 생활, 주거 등으로 나타났으며, 보다 구체적으로 일자리 창출, 청년내일채움공제 제도, 청년수당,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중소기업취업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 청년행복주택 등 취업, 생활, 주거 지원과 관련된 특정 제도의 개선 및 일자리 창출에의 높은 관심과 욕구가 발견되었다. 또한 청원 의도로는 정책․제도의 제안 및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새로운 정책 도입시 혹은 사회적으로 공론화된 이슈에 대해 찬반 등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청원이 뒤를 이었다. 그 외에도 호소․하소연, 분노표출, 특정인이나 기관에 대한 비난과 고발 등을 목적으로 청원이 이루어졌다. 이처럼 국민청원제도는 국민들이 정책이나 제도 수립 및 개선 방안을 제안하는 통로이자 일반적인 관심이나 욕구를 드러내는 표현의 장으로 활발히 활용되고 있으나, 답변을 얻은 청년 관련 청원은 지난 2년간 1건에 불과하고 제도화로 이어지고 있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청원이 제도화로 이어지기 위한 방안과 국민들의 복지 욕구 파악을 위한 빅데이터로서 국민청원자료의 활용가능성을 제안한다.

        • KCI등재

          Alderfer의 ERG 이론을 적용한 빈곤 청년의 행복 결정 요인 탐색 연구

          최상미,주영선,조자영 동국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2020 사회과학연구 Vol.27 No.3

          This study aimed to examine the impact of existence, relatedness, and growth needs on happiness among low-income young adults in South Korea by applying Alderfer (1972)'s Existence Relatedness Growth (ERG) theory. The study sample consisted of 722 young adults receiving subsidies from the Korean government under the National Basic Livelihood Act. The findings suggest that the participants' existence, relatedness, and growth needs were all significant predictors of happiness. In particular, existence needs, which include subjective economic well-being and health status, relationship needs, which include family support and social capital, and growth needs, which include resilience and employment hope, were all significant predictors associated with happiness among low-income young adults. These findings highlight the importance of satisfying the diverse needs of low-income young adults to ultimately increase their happiness; however, previous studies have overlooked this population. This study also discussed the practice and policy implications related to the happiness of low-income young adults in South Korea. 본 연구는 Alderfer(1972)의 ERG 이론을 적용하여 생존욕구․관계욕구․성장욕구의 충족 정도가 단계별로 빈곤 청년의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탐색하였다. 이를 위해 2019년에 수집된 청년희망키움통장 사업 참여자 대상 1차 패널 자료를 이차자료로 활용하였으며, 최종적으로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수급가구의 빈곤 청년 722명의 자료를 분석에 활용하였다. 위계적다중회귀분석 결과, 생존, 관계, 성장욕구 충족 모두 행복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존욕구로는 경제적 여건과 주관적 건강이, 관계욕구로는 가족지지와 사회적 자본의 일부 하위요인이, 성장욕구로는 회복탄력성과 고용희망의 일부 하위요인이 행복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청년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 KCI등재

          이용자중심적 접근에 기반한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Ⅱ 증거기반실천과 효과성

          최상미(Choi, Sangmi) 한국사회복지행정학회 2018 한국사회복지행정학 Vol.20 No.3

          본 연구는 2001년 이래 근로역량이 있는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들을 대상으로 직업능력개발과 사업단 운영 등의 사업을 중심으로 운영하면서 참여자들의 경제적 자활을 목적으로 해 온 자활 사업의 한계에 대한 문제의식으로부터 출발한다. 유사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일련의 연구자들이 지속적으로 자활 사업 참여자들이 근로와 관련하여 가지는 심리·정서적 장벽을 다루기 위한 개입을 시도해왔으나, 한 두 개의 지역자활센터 참여자만을 대상으로 하거나, 효과성을 타당하게 입증하는 데 한계를 가짐으로써 지속성과 파급력을 가지지 못해왔다. 본 연구는 이러한 시도의 하나인 한국형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최상미외, 2017)의 후속연구로서,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 시행에서 한계로 드러난 전문가 중심의 운영과 프로그램 종료 후 효과의 급격한 감소 등을 보완하기 위해 이용자중심적 접근을 반영하여 질문 방식, 활동 내용 및 운영 방식을 수정한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 Ⅱ를 제안하고 이를 적용하기를 희망하는 전국의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시행하여 그 효과성을 검증함으로써 향후 자활 사업의 방향에 함의를 제공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Ⅱ를 전국의 15개지역 자활 센터 이용자 177명에게 실제로 수행하고 동일 집단에 대한 사전사후대응표본 T 검정 및 통제집단 구성이 가능했던 지역자활센터 1개소의 통제집단과 실험집단 참여자 29명에 대한 사전-사후 변화값의 차이에 대한 공분산 분석을 활용하여 그 효과성을 검증한 결과,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Ⅱ는 참여자들의 정서적 자활, 자기효능감, 자존감, 사회적 지지 향상 등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Ⅱ로의 보완에 있어서 가장 중요시 한 프로그램 효과의 지속에 있어서 정서적 자활 프로그램Ⅰ에 비해 효과를 가짐을 추정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게이트웨이 과정 및 사례관리와의 연계, 자조집단 구성 및 운영, 수퍼비전 체계 구축, 후속 프로그램의 필요성 등을 제안한다. This is a following study of Choi et al.(2017) which developed and evaluated the psychological self-sufficiency program . Psychological self-sufficiency program (PSS Ⅰ Ⅰ Ⅰ) reported the positive effectiveness in employment hope, self-efficacy, self-esteem, and depression among participants. PSSⅠ, however, revealed limitations such as service provider-oriented practice and rapid decrease of program effectiveness after finishing program. The current study proposes psychological self-sufficiency program Ⅱ(PSSⅡ) revised to make up for the limitations found in PSSⅠ by revising the contents and operation methods of PSSⅠ. The study assessed program effectiveness using two different methods: 1) experimental group pre-test post-test design and 2) pre-test post-test design on the experimental group and control group. The study results report the effectiveness of PSSⅡ in improving psychological self-sufficiency(i.e., employment hope and perceived employment barrier), self-efficacy, self-esteem, and social support and the positive changes appeared to last for at least four to five month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