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운명과 행복, 근대(인)의 자기인식과 그 매개 - 최서해 소설을 중심으로 -

          최병구 ( Choi Byoung Goo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7 국제어문 Vol.0 No.72

          이 글은 최서해 소설의 문화정치적 의미를 살펴보려는 시도이다. 이를 위해 행복이라는 매개를 경유한다. 1920년대 행복이라는 개념은 정치와 문화의 영역을 횡단하며 유통되었다. 정치의 영역에서 행복은 일본의 통치를 비판하는 논리로 사용되었으며, 문화의 영역에서 행복은 선과 양심의 가치를 통해 획득해야 것이 되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신경향파 시기 최서해 소설은 가족에 대한 인식을 통해 불행의 전환을 목표로 한다. 사적 영역이라고 할 수 있는 가족의 불행은 자기의 양심을 고양시켜서 스스로를 공적 영역에 참여하려는 주체로 거듭나게 한다. 이 과정에서 드러나는 공포나 파국의 상상력은 불행의 전환, 즉 행복을 쟁취하려는 시도이다. 이러한 그의 시도는 1920년대 후반의 작품에서는 돈과 양심의 경계에서 공감과 부끄러움의 감정을 표현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 이전의 작품이 불행의 전환을 위해 비현실적 상황을 마련한 것이었다면, 말년의 작품은 문화와 정치의 논리가 경제적인 것(돈)으로 환원되는 현실에 대응할 수 있는 실천의 계기를 주체의 내면에서 마련하고자 한 것이다. 최서해 소설에 나타난 마르크스주의의 핵심은 여기에 있는 것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cultural and political meanings of Seo-Hye Choi`s novels. For this, the author uses happiness as a theme. The concept of happiness has been used throughout the fields of politics and culture. Happiness in the field of politics was used as a basis for criticizing Japanese rule, and happiness in the field of culture was obtained through the values of the good and conscience. In this context, Seo-Hye Choi`s novels in the period of the New Tendency Group aim to transform misfortune through the awareness of family. Families`misfortunes, which can be seen in the private sphere, became a subject that participates in the public sphere by improving people`s conscience. The fear and imagination of collapse revealed by this process is an attempt to achieve happiness, the transformation of misfortune. His attempt presents the emotions of empathy and shame on the boundary between money and conscience in his work in the late 1920s. His previous work created unrealistic situations to transform misfortune, while his late work provided the opportunity for actions that can respond to reality, turning the logic of culture and politics into an economic thing (money). The gist of Marxism demonstrated in Seo-Hye Choi`s novels is located here.

        • KCI등재

          1920년대 초반 “사회주의”의 등장과 “행복” 담론의 변화

          최병구(Choi Byoung?goo) 한국학중앙연구원 2011 한국학 Vol.34 No.1

          이 글은 1920년대 초반 식민지 조선에서 사회주의가 유행처럼 번져나갈 수 있었던 근본적 이유를 새로운 내면의 탄생이라는 흐름에서 살펴보았다. 3ㆍ1운동의 실패와 계속되는 서구열강들의 조선에 대한 정치적 무관심은 식민지 지식인들로 하여금 자기의 행복이라는 문제로 관심을 돌리게 만들었다. 그리하여 1920년대 초반 행복 담론이 급증하게 되는데, 이것은 개인의 위치가 재조정되는 과정이기도 했다. 당대의 지식인들은 개인의 행복을 위해 다양한 이론과 개념들을 차용했다. 그중에서 이 글은 노동개념이 부르주아 담론과 사회주의적 담론에서 공유되면서도 어떻게 차이를 보이는지를 살펴보았다. 이 과정에서 부르주아의 행복 담론이 사회와 민족의 발전을 위해 “도덕주의”에 입각하여 개인의 내면을 통제하고자 했으며, 사회주의적 행복 담론은 “윤리”를 강조하며 자기반성의 지식으로서 “사회주의”를 수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회주의를 이념사의 차원이 아니라 정신사의 영역에서 살펴보는 작업은 사회주의의 이념적 성격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당대의 민중들에게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는 계기들을 살펴보는 작업이다. 이러한 점에서 1920년대 초반 국한된 논의이기는 하지만 사회주의와 윤리적 내면의 탄생이라는 현상은 본격적인 논의를 기다리고 있다. 이 글은 이를 위한 첫걸음에 불과할 뿐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fundamental reason that socialism could be flourishing like a fashion in the early 1920 of the Joseon Dynasty period, from the viewpoint of the advent of the inside. The failure of the Samil Undong and the continuous political negligence of Western powers about Joseon caused the intellectual of the colony to make them pay attention to their own happiness. In the early 1920s, happiness discourses were rapidly increasing, which was a restructuring course of individual position. The intellectual borrowed various theses and concepts for personal happiness. Of those, this article was to investigate how the concept of labor could share with discussion of bourgeois and social discussion and what difference it made between the two ideologies. In this context, it was ascertained that bourgeois' discussion of happiness tried to control individual's inside based on 'moralism' for development of the society and the nation, and discussion of social happiness underlined 'ethics' and accepted 'socialism' as knowledge of self?reflection. A process to find out socialism not from the ideological standpoint but from the spiritual viewpoint does not deny ideological characteristics of socialism but examines opportunities having a great influence on the people. At this point of view, although it is discussion limited to the early 1920s, the advent of socialism and the ethnical inside awaits the active discussion. This article is only the first step for that.

        • KCI등재

          지하련 소설의 현실 인식과 젠더 전략

          최병구 ( Choi Byoung-goo ) 한민족어문학회 2021 韓民族語文學 Vol.- No.94

          이 글은 식민지 시기 지하련 소설에 나타난 현실 인식과 젠더 전략을 살펴보았다. 먼저 「결별」, 「가을」, 「산길」을 ‘여성 연대’의 서사라는 시각에서 분석했다. 이들 작품은 부부 관계를 중심으로 전개되지만, 여성들이 남성을 공유하며 여성 연대를 추구한다. 소유에 기반 한 부부 관계가 아니라 개인의 특이성을 연결하는 사랑을 통해 가족 이데올로기를 내파하려는 것이다. 「체향초」, 「종매」, 「양」에서는 문명/자연의 이분법에 갇혀 있는 남성 사회주의자를 동정하는 여성에 주목한다. 이들 작품에서 발견되는 여성의 동정은 제국 일본의 이분법적 현실 인식과 구조적 유사성을 가진 남성 사회주의자의 인식 구조를 비판적으로 환기하며, 공/사 분할을 재구축하려는 시도이다. 이처럼 지하련은 여성 주체의 일상에 주목하며 제국-남성의 폭력성을 드러내고 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perception of reality and gender strategies represented in Ji Ha-Lyon’s novels in the colonial period. First, “Kyulbyul”, “Kaeul”, and “Sangil” were analyze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narrative of women's solidarity. These works are centered on marital relations, but women share men and pursue women's solidarity. It is not an ownership-based marital relationship, but a love that connects individuals’ peculiarities to transcend family ideology. Next, “Chahyangcho” “Jongmae” and “Yang” direct attention to women who sympathize with male socialists trapped in the dichotomy of civilization and nature. The sympathy of women found in these works critically evokes the perception of male socialists with structural similarities to the dichotomous perception of imperial Japan and attempts to rebuild the public/ private division. In this way, Ji Ha-Lyon reveals imperial-male violence by focusing on the daily lives of female subjects.

        • KCI등재

          특집 : 한국문학사 서술의 경과: 제도와 이념에의 결박과 성찰 - 현대문학사 서술을 중심으로

          최병구 ( Byoung Goo Choi ) 민족문학사학회·민족문학사연구소 2014 민족문학사연구 Vol.0 No.56

          이 논문은 식민지 시기부터 최근까지 대표적인 ‘현대문학사’ 몇 종을 민족문학과 아카데미즘의 시각에서 살펴보았다. 구체적으로 『신문학사』(1939), 『조선신문학사조사』(1948), 『한국문학사』(1973), 『한국근대민족문학사』(1993), 『민족문학사 강좌』(2009), 『문학사 이후의 문학사』(2013)를 검토하였다. 주지하는바 그간 출간된 현대문학사는 민족문학사의 틀안에서 작업된 것이었다. 하지만 근대적 학술체계로서 문학사는 아카데미즘과 현실의 관계에 대한 사가의 인식에 따라 조금씩 다른 방식으로 구성되었다. 이에 따라 민족문학의 성격과 위상은 개별 문학사에서 차이를 갖게 된다. 서구적 보편과 조선적 특수의 관계에 대한 사유, 즉 비교문학적 시각은 문학사에 내재되어 시기별로 유동하는 특징을 보이는 것이다. 최근 10년 한국사회 전반의 변화 속에서 대학 인문학의 위상은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 더 이상 문학사가 과거와 같은 위치를 차지할 수 없게 된 것이다. 향후 문학사 쓰기의 향방은 ‘국가-대학-국어국문학’이라는 문학사 쓰기의 전통적인 틀을 어떻게 새롭게 마련하느냐에 달려 있는 것이다. This paper examined several representative of ‘history of modern literature’ from colonialperiod to date in the aspect of national literature and academism. Specifically, ‘History of Korean New Literature’(1939), ‘Main Currents of Thought in Cho-Seon New Literature’(1948), ‘History of Korean Literature’(1973), ‘National History of Modern Literature’(1993), ‘Lecture on History of National Literature’(2009), and ‘History of Literature after History of Literature’(2013) were investigated. As noticed, the previous publications regarding history of modern literature were completed within the framework of national history of literature. However, history of literature as a modern academic system was constructed indifferent ways based on historians’ perspectives on relationships between academism and reality. Accordingly, the characteristics and reputations of national literature were different in individual history of literature. The thoughts of relations between Western society as universal and Cho-Seon as particular, namely the perspectives on comparison literature which were inherent in history of literature was in a state of flux according to a time. The reputation of humanities in university has remarkably changed in the change of Korean society over the last decad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is no longer in the same place as it was in the past. The direction of writing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for years to come hinges on how to transform its traditional framework of ‘nation-university-Korean literature.’

        • KCI등재

          1920년 초반 행복 개념의 문화정치적 상상력

          최병구 ( Choi Byoung-goo ) 국제어문학회 2015 국제어문 Vol.0 No.67

          이 글은 1920년대 초반 행복 개념의 문화정치적 의미를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3ㆍ1 운동 이후 식민지 조선에는 도덕과 감정에 기초한 국가체제에 대한 인식이 담론장을 풍미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통치체제는 조선 민중의 행복이라는 감정을 위해야 한다는 비판적 언설이 대세를 이루었다. 비록 이러한 인식과 비판이 현실에서는 이루어지기 어려웠지만 그 과정에서 행복의 감성은 정치와 문학을 매개하는 자원으로 자리 잡았다. 사적 행복이 아니라 공적 행복을 위해 나의 정념을 투영해야 한다는 의식이 폭넓게 확산된 것이다. 이 시기 수많은 사회운동단체들의 설립과 그들이 발간했던 문학잡지들은 대표적인 사례가 된다. <경성청년구락부>가 발간한 잡지 『신청년』의 경우 `공감`이라는 감정을 제시했다. This article investigates cultural political meanings of happiness in the early 1920s. After Samiljeol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day), the recognition of national systems based on moral and sensibility was predominated in the discourse sphere in the colonial Chosen. Accordingly, a critical remark that a ruling system of Japan should care for happiness of the people in Chosen was prevalence. Although this aforementioned recognition and criticism of the ruling system could not achieve real change, these efforts allowed the emotion of happiness to be placed as a tool to mediate politics and literature. The consciousness of reflecting my emotion for public happiness not private public was pervasive. New definitions regarding the emotion of subjects mediated by happiness heavily impacted literature. Social movement organizations established in this period distributed new literary/political emotion through publishing literature magazines. “Sin-cheong-nyeon” published by “Gyeong-seong-cheong-nyeon- gu-rak-bu” provided empathy.

        • KCI등재

          1970년대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탄생과 과학기술의 문제 - 조세희 작품을 중심으로 -

          최병구 ( Choi Byoung-goo ) 한민족어문학회 2019 韓民族語文學 Vol.0 No.86

          이 글은 조세희의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1978), 『시간여행』(1983), 『침묵의 뿌리』(1985)에 나타난 호모 이코노미쿠스(Homo economicus) 탄생의 메커니즘을 살펴보았다.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은 1970년대 도시 재개발 사업을 배경으로 선/악의 순환구조에 경제 문제가 어떻게 개입하는지를 살펴본 작품이다. 노동자 계급을 ‘선’으로 자본가 계급을 ‘악’으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선/악의 경계에 대한 성찰과 정동의 문제를 제기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이러한 맥락은 『시간여행』에서 ‘신애’를 통해 더욱 구체화된다. 한편 조세희는 과학과 문학의 통합에 대한 견해를 지속적으로 제출했으며, 기술의 속도에 불편함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침묵의 뿌리』에서 사진기를 매개로 한 현실 개입으로 전환되었다. 작가는 기술문명의 도구인 사진기로 속도에 뒤처진 현장을 찍어 공유함으로써 현실에 개입하고자 한 것이다. 그 과정에서 경제와 기술이 교육, 생태, 정치 등 문화 전반에 걸쳐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게 되는 점이 중요한 성과이다. This study examines the birth of Homo economicus in “The small ball which a pygmy shot up (1978)”, “Time Travel (1983)” and “The Root of Silence (1985)”. “The small ball which a pygmy shot up” investigated how economic problems interfered with the circulation structure of good / evil in the urban redevelopment project in 1970s. It is meaningful not to define the working class as the good and the capitalist class as the evil but to raise the problem of reflection and affection on the boundary of good / evil. This context is further elaborated through 'Shin-Ae' in “Time Travel”. On the other hand, Jho Se-Hee continuously reported his views on the integration of science and literature, and also made it clear that he was uncomfortable with the speed of technology. It was transformed to reality intervention through camera in “The Root of Silence”. The writer sought to intervene by shooting and sharing the scenery behind the speed using a camera which is a tool of technical civilization. In the process, it was a significant achievement that the economy and technology spread throughout culture including education, ecology, and politics.

        • KCI등재

          사회주의 조직운동과 문학, 소설과 비평의 사이 - 1927년 카프 1차 방향전환기 재독(再讀) -

          최병구 ( Choi Byoung-goo ) 국제어문학회 2014 국제어문 Vol.60 No.-

          이 글은 카프 1차 방향전환의 기점으로 알려 진 1927년을 다시 읽으려는 시도의 하나로 아나키즘 논쟁과 『예술운동』을 살펴보았다. 일반적으로 카프 1차 방향전환은 `문예의 목적의식론`을 통해 정치적 성격을 강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나키즘의 자유주의적 경향의 축출과 일본에 거점을 둔 제3전선파의 유입이라는 운동사적 사건과 박영희, 한설야 등 카프 논객들의 비평이 이를 증명한다. 하지만 당시 비평과 소설을 교차해 볼 때 논의의 지형도는 이러한 일방적 흐름과는 다르게 형성된다. 아나키즘 논쟁 당시 임화는 개인의 내적 의식을 비판하면서도 부르주아 법제도와 자기의식을 사유하는 특징을 보인다. 비평적 흐름과는 반대로 카프 논객들의 소설에서 주인공 개인의 내면과 식민지 제도의 문제가 결합되고 있음이 확인된다. 『예술운동』에서는 문예의 정치투쟁화를 주장한 박영희와 그러한 주장이 기계적ㆍ이론적 추수에 불과하다는 이북만이 논의가 충돌한다. 이북만은 프로문학이 부르주아 제도 전반에 개입할 것을 촉구했다. 실제 작품에서도 이러한 논의의 틀이 확인된다. 요컨대 1927년을 기점으로 시작되는 카프 1차 방향전환은 1920년대 전반기 사회주의 예술론의 핵심을 이루는 개인의 자유의지와 `조직으로서 카프`라는 목적의식이 충돌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다. 그 충돌과 변형의 지점은 작가들마다 서로 다르게 나타났던 것이다. In an attempt to reexamine the year 1927 known as the moment of the first change of direction of KAPF, this paper scrutinized the debate on anarchism and art movement. The first change of direction of KAPF seems to support political characteristics throughout `a sense of purpose in literature.` This is verified by two factors; 1) the events of driving liberal tendency out from anarchism and influx of the third party based on Japan, 2) the critique of Park, Young-Hee, Han Seol-Ya, and etc. However, the discussion is differently constructed when we relate critique to novels. In those days of the debate on anarchism Im, Hwa not only criticized internal consciousness of individuals also thought of bourgeois law system and self-consciousness. On the contrary to the trend of critique, the inner side of main characters is connected with the problems of colonial system in the novels of the KAPF disputants. In `art movement,` Park, Young-Hee who argues political resistance conflicts with Lee, Buk-Man who asserts that the Park`s argument mechanically follows its theory without consideration of the context. Lee, Buk-Man urged KAPF to intervene in the bourgeois system. This framework can be seen in the actual works. In other words, the first change of direction of KAPF in 1927 can be the moment when individuals` free will that is a focal point of the theory of socialist art conflicts with a sense of purpose, KAPF as an organization. The point of the conflicts and transformations were differently shown in accordance with the writers.

        • KCI등재

          본성, 폭력, 사랑: 정념의 서사로서 프로문학의 조건(들)

          최병구(Choi, Byoung Goo) 동악어문학회 2013 동악어문학 Vol.61 No.-

          이 논문은 카프 시기 프로문학을 ‘정념의 서사’로 읽기 위한 예비 작업이다. 구체적으로 송영의 동경 생활을 통한 사회주의에 대한 이해를 살피고, 이를 소설 텍스트를 통해 확인하고자 했다. 송영은 1922년 여름부터 약 6개월간 동경에서 노동자 생활을 하였다. 이 시기 동경에서는 <흑도회>를 중심으로 박열, 정태신,김약수 등의 사회주의자들이 활동하며 『대중시보』, 『흑도』등을 발행하였다. 각 잡지를 발간하는 주체들의 조직노선과는 다르게 두 잡지에서는 인간의 내면성을 정치적 행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호명하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특히 일본인 후미코와 조선인 박열의 사랑은 민족적 차이를 넘어서 인간 보편의 자유와 사랑의 의지가 사회주의 문화정치의 중요한 요소였음을 확인시켜준다. 이러한 지점들은 송영의 소설 텍스트를 독해할 때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요소가 된다. 카프 시기 송영 소설을 일괄할 때 발견되는 특징은 주인공의 정념이 전면에 노출된다는 사실이다. 신경향파소설의 일반적 특징을 공유하면서도 송영 소설은 폭력적 사건을 통해 등장인물의 정념이 가지는 스펙트럼을 다양하게 보여주거나 사랑을 통해 ‘현실로서의 보편적인 것’이 갖는 허구성을 폭로하는 특이성을 보인다. 송영 소설의 이러한 특징은 1920년대 후반까지 이어지며 조직노선과는 변별 되는 독특한 영역을 구축한다. 그 연장선상에서 송영은 1930년대 초반 생활에 밀착된 일련의 소설들을 통해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었다. This study is an attempt to read the Proletarian as narratives of affection in a period of KAFE. This paper deeply investigated socialism through Song, Young‘s lives in Tokyo and tried to understand socialism through texts in novels. Song, Young was a worker in Tokyo for six months from the summer of 1922. The socialists such as Park, Yeol, Jeong, Tae-Sin, Kim, Yak-Su centering on <Heukdoheo> in Tokyo of this period published 『Daejungsibo』 and 『Heukdo』 Unlike politic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who published each magazine, the commonality in two magazines was to put a lot emphasis on internality of human beings for political actions. Particularly, the love between Japanese Humico and Korean Park, Yeol shows that the willingness of universal love and freedom beyond ethnic difference was a key element of cultural politics of socialism. This point needs to be consider in advance when we read texts in the Song, Young"s novels. The feature that was found when we bundle up Song, Young"s novels in a period of KAFE is a fact that affection of the main characters is exposed in the front. Song, Young"s novels illustrate diverse spectrum that the main characters have through violent events, sharing general characteristics of New tendency novels or disclose a sense of fiction that ‘universality as reality’ has through love, showing the different from New tendency novels. Above all, this feature of Song, Young"s novels remain until the late 1920s and construct unique areas that are separate from political characteristics of the organization. By extension of this context, Song Young could say ‘hope’ through these novels closely linked with daily lives of the early 1930s.

        • KCI등재

          논문 : 사회주의 문화 담론과 프로문학 ; 신경향파 문학 탄생의 주변(1920~1923)

          최병구 ( Byoung Goo Choi ) 민족문학사학회·민족문학사연구소 2012 민족문학사연구 Vol.0 No.49

          이 글은 신경향파문학, 나아가 프로문학의 기원을 사회주의 운동가들과의 연계 속에서 재구성하려는 시도이다. 일찍이 임화가 언급한 바 있듯, 지금까지 프로문학연구에서 <염군사>의 존재는 거의 고려되지 못했다. 1920~1921년『공제』,『대중시보』를 거점으로 활동했던 김약수, 변희용, 정태신등은 노동자 문제를 자기 인식과 인류 보편의 문제로 확대시켰다. 이는 노동문제를 프롤레타리아 계급에 국한된 논의가 아니라 자유, 평등이라는 민주주의의 가치들과 결합하려는 시도였으며, 그 과정에서 자유주의적 성격을 보이게 된다. 이들이 1924년 <북성회>의 일원으로 귀국하여 <염군사>와 <북풍회>를 조직할 때까지 이러한 관점은 이어진다. 즉, <염군사>의 사상적 배경으로『공제』와『대중시보』의 자유주의적 성격이 고려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한편 1922년『신생활』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정백, 이성태, 신일용등이 제출하는 담론의 기본적인 특징도 자기 인식과 자유평등의 문제에 놓여 있다는 점에서 <염군사>계열과 유사하다. 즉 일본을 거점으로 한 <북풍회>와 조선을 거점으로 한 <서울파>의 노선 차이와는 별도로, 담론의 층위에서 양쪽 집단이 전유하는 사회주의 문화의식은 동일했던 것이다. 1922년 말 『신생활』필화사건을 계기로 예술과 운동 양쪽에 걸쳐 있던 사회주의 운동가들은 대부분 지하운동으로 빠져들게 된다. 이러한 분화의 와중에 1920년대 초반 사회주의 운동가 담론의 자유주의적 특징들은 미적 담론으로 전화하여 문단 내부로 포섭된다. 특히『신생활』그룹의 정백, 이성태, 신일용은 김기진, 김복진등과 교류하며 카프 결성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This article reconstructs the New Tendency Group`s Literature, further the proletarian literature`s origin through the link to proletarian activists. As Lim Hwa said before, the existence of <Yemgunsa> in the proletarian literature, to date, has not been considered. Kim Yak-Soo, Byun Hee-Lyong, and Jeong Tae-Shin doing in『Kongje』,『Daejungsibo』made a labor problems expand the issue of self-awareness and cosmopolitan problems. This is an effort not to discuss a labor problem within the proletariat but to connect a labor problem to democratic values, liberty and equality and it shows liberal features in this process. Until they organize <Yemgunsa> and <Bukpunghoe> after becoming memebers of <Bukseonghoe> in 1924, this perspective continues. That is, the philosophical background of <Yemgunsa> should be considered as liberal features of 『Kongje』,『Daejungsibo』. Meanwhile, the basic features of the discourse that Jeong Back, Lee Seong-Tae, and Shin Il-Young say are similar to <Yemgunsa> with regard to self-awareness, liberty and equality. In other words, with the exception of the difference between the line of <Bukpunghoe> in Japan and that of <Seoul socialist group> in Chosen, cultural awareness of socialism that both sides have are identical in the layers of the discourse. Most socialist activists working at both the arts and movement sink into the underground movement because of 『shinsaenghwal』 "Pilhwa" incident in the late 1922. During this separation, the liberal features of the socialist activists discourse in the early 1920 are changed into an aesthetic discourse and then are taken into the literary world. In particular, Jeong Back, Lee Seong-Tae, and Shin Il-Yong in 『shinsaenghwal』have a direct effect on forming KAPF through communicating with Kim Gi-Jin and Kim Bok-Jin.

        • KCI등재

          일반논문 : 초기 프로문학에 나타난 "감성"과 "제도"의 문제

          최병구 ( Byoung Goo Choi ) 한국문학연구학회 2012 현대문학의 연구 Vol.0 No.47

          이 논문의 목표는 프로문학에 나타난 감성의 문제를 식민지 제도의 문 제와 결합하여 해명하는 것이다. 카프의 문인들은 1910년대식 감성의 비 판적 계승자였다. 이는 프로문학에도 ``정``의 문제가 중요하지만, 사회주의 의 영향으로 사회제도를 이전과는 전혀 다르게 표상했음을 의미한다. 박영희와 김기진의 비평에서 나타나듯 프로문학은 사회주의의 비판적 이성 과 결합된 감성의 혁명을 강조했다. 당대의 검열제도를 형상화한 소설에 서 드러나듯, 프로문인들은 감성의 사용을 통해 식민지 사회제도의 문제 를 날카롭게 비판했다. 하지만 실제 소설의 서사화 과정에서 비판적 이성 은 거의 나타나지 않고 감성적 측면만 강하게 부각된다. 이는 김기진의 소 설 「Trick」의 사례에서 나타나는 바와 같이 식민지의 합법성을 통과하기 위해 카프문인들이 전략이었다. 다시 말해 검열제도를 통과하는 동시에 검열제도 자체를 비판하기 위한 방법이었던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plicate the emotion of the Korean Proletarian Literature combined with the problems of colonial system. Korean Proletarian writers were the inheritors of the sensitivity of the 1990s. It means that the Korean Proletarian Literature was represented in definitely different ways because of the effect of socialism, even if the issue of ``emotion`` was a salient feature. As the criticism of Park Young Hee and Kim Ki Jin shows, the Korean Proletarian Literature placed emphasis on the revolution of emotion related to critical rationality of socialism. As novels which formed the censorship system of the time illustrates, the Korean Proletarian writers keenly criticized the problems of social system of the colony through the use of sensitivity/emotion. However, it is easy to witness an emotional factor, not critical rationality in the process of narration in the novels. As the novel of <Trick> by Kim Ki Jin describes, this was the strategy the Korean Proletarian writers used in order to establish colonial legitimacy. In other words, this was the way to avoid the censorship system and criticize the censorship itself simultaneously.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