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일본문학의 특성과 渡來人의 정체

        최문정 한국비교문학회 2004 比較文學 Vol.32 No.-

        從來學問の位置を占めてきた日本文學を通史的に眺望してみると,古代文化の特性といえるような神話·呪術的要素, 武力的要素, 好色的要素が古代に限らず, 通史的に表われていることに氣づかれる. 論者は, 日本文學は, 歷史上武力の蔓延る古代や中世は神話的要素が强く, 平和時の中古と近世は好色的要素が强く表わていて, 結果的に好色的要素と神話的要素とが繰り??して表われるというような現狀を先行の論文で指摘し, 論議した. 本稿では, そのような現象に對し疑問を抱き, その背景と原因を深ることにした. そのような意圖から, 日本の古代文化が形成していった過程を深ってみたが, その過程で朝鮮半島からの渡來の波が大きく四段階になっていると指摘された上田正昭の論說に注目するようになった. さらにその四段階の渡來の時期を東アジア大陸の歷史に照らして比較してみると, 渡來の波は東アジア及び朝鮮半島の情勢變化と密接な關わりを持って行われたことに注目するようになった. 卽ち, 第一段階は, 「紀元前三世紀から紀元三世紀にかけての, 彌生文化·金屬期文化を携えての渡來であり, 各地で小王國を成立させた」という. その時期は, 東アジアの中心地に鐵器文明が渡來し, その結果, 靑銅器文明の主役であった巫俗階級が打??を受けはじめた時期である. 特に秦により中國が統一してからは, 中華から根據地を失った前代の靑銅器文明の主役たちが朝鮮半島にも移住してきたが, そのような移住の連鎖現象から朝鮮半島の南部にも立地を設けなかった部類や, 立地を奪われた部類が發生したはずであリ, 彼らが日本への移住に出かけた可能性はかなリ高いと判斷される. 第二段階は, 四世紀から五世紀めの土師器時代である. 朝鮮では, 北部の高句麗を最强として, 南部に三國, 卽ち百濟,新羅,伽羅か分立し, 日本の大和,河內,吉備,出雲,越前,??紫等の王國が朝鮮諸國との關わりを特って競合する動きを示した時代であると上田は指摘している. 古墳や遺物等で確認できるように, この古代の??明期における王國をはじめ權力の中樞は渡來人によって牛耳られていたと分析されているが, その時期は朝鮮半島からの渡來人も大物であったと判斷される. 卽ち, 朝鮮の南部地方で神權政治を執り行っていた韓王朝か369년滅亡した後, 伽羅地方に移動してから, 一部は日本に渡って分國を建設した可能性が考えられるのであり, または高句麗や國家イデオロギ一として佛敎を受け入れたことから權力から疎外された巫系の豪族たちが朝鮮半島の南部の伽羅地方等に小國を開いていて, 彼らの一部が日本に渡って分國を開拓した可能性もあったと判斷される. 第三段階は, 五世紀末から六世紀にかけての須??器であり, 伽羅の滅亡後の移住である. 第四段階は百濟,高句麗の滅亡の移住である. 五世紀末以後, 卽ち第三, 第四段階の新しい渡來人は, 旣に成立していた大和王朝に住えることになったと指摘されている. 以上の移住勢力の特徵を深ってみると, 第三段階までは主に巫系の豪族であったのであり, これらの集團が日本の古代王權の歷史と文化の主役になったと判斷される. 第四段階は高句麗や百濟の亡命人たちを中心とした移住なので巫系とはいえないし, これらの後發移住民は旣に權力を形成していた先發移住民の從屬者的な位置に留まるしかなかったと判斷される. にもかかわらず, 日本の律令國家建設はこれらの人??の管理能力によって可能であったのではないかと判斷される. 日本の律令國家建讀が當時の旣得權の必要と實力によって行われたのではなく, 百濟人等の渡來人の實力とノ-ハウによって速やかに設けられたということも重要な原因となって, 律令國家はたやすく變質, 崩壞していき, 傳統文化は延??と續いていったと判斷される. 以上の流れを東アジア及び朝鮮半島の狀況と傳承等を探ることによって論議した.

      • KCI등재

        국토창생신화와 천손강림신화의 배경 -『日本書紀』 임나관계 기사의 구조와 해석을 중심으로-

        최문정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연구소 2008 日本硏究 Vol.38 No.-

        拙稿では、イザナミとイザナギとの二神の結合を語る神話は、大和政権と伽倻との国家連合により、日本の各地が形成(渡來、定着、開拓)していく模様が比定されているという構想を提示した。さらに、降臨する天孫というのは、百濟の聖明王が日本の欽明天皇に降臨したというような、隠された歴史が比定されていると判断される。本稿では、『日本書紀』の任那關係記事の分析を行うことにより,,拙稿での論述の基盤をさらに固めていくことを目指している。 任那關係記事の分析の際に閃いた着想は, 天地開闢→ 國土創生(國生み 神生み)→天石屋戸→中つ国平定,→国ゆずり→ 天孫降臨等の順で進行する, 記紀共通の神代史の話素は, 元々は任那を舞台にして起った事件が比定されていたのではないかということである。特に天石屋戸の話素は、任那割讓、及び任那復興會議の前後の混亂や危機が比定されていると見受けられた。但し、任那の土地を新羅にゆずり、その代わり、国家建設の物資を仕入れたというふうな話素は、8世紀初め頃成立した神話の論調とは合わないものであったろう。それで削除され、現在のような日本国内の権力の淘汰と鎮魂を語るような形に変移したものと見受けられる。 このように、聖明王の代に一次的に百済の王権が日本進出があり、それによりはじめて世襲制の統一王朝の基盤が固められたのである。その後、百済が完全に滅んでしまった663年以降に、『日本書紀』の成立を見るようになった。そういうわけで今は存在しない百済の歴史の一部を、大和王朝の歴史に書き換え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はずである。即ち、百濟が主体となった伽倻及び大和政権との交涉史を,大和政権が主体となった百濟と伽倻との交涉史に書き換える際に、百濟と伽倻とを藩國視したはずであろう。さらに、彼らにとって一番憎悪の対象であった新羅をいち早く倭國の屬國に形象化し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と判断される。そしてこのような形象化は, 倭國が6,世紀に百濟と新羅とに伽倻の土地を讓り、そのかわり物資(任那調)を受け入れた事実が、そのような歴史叙述の原動力となり、結局、神功皇后の三韓征伐からその由来を求めるような緣起說話談で、その結実を見るようになったと判断される。国内的にも王朝交代の名分を満たすために、アマテラス=卑弥呼の象徴である神功皇后が住吉大神に助けられて三韓を征伐したという虚構談でもって、百済との関係を結び始めた河内王朝の歴史を聖化し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と判断される。 しかし、実際の任那の成立は、4世紀の百濟の伽倻7七ヶ国平定及び5世紀管理の歴史から求められるのであり、日本の國土創生神話、即ち国生みは、5世紀に行われた伽倻諸国の日本移住の歴史からその根元が求められると見受けられる。さらに以上の歴史が認められてこそ、6世紀の前半の『日本書紀』の記録のうち、膨大な記事量を占めている任那割譲や任那復興, さらに6, 7世紀の任那調の叙述が何を意味しているのか、説明できるようになると判断される。

      • KCI등재

        경주 월성유적의 고환경 연구 사례 연구

        최문정,이종훈 부산고고학회 2019 고고광장 Vol.- No.24

        Archaeology is the study that aims to restore the culture of the past through materials left behind by humans. Under these academic goals, historical material data are identified and studied through excavation research. These archaeological materials are the most important ones in the restoration of history, including not only the site itself, but also the conditions of the site and its context. The scope of data on cultural restoration is expanding in that it creates a mutually influential relationship with the natural environment and the organic relationships surrounding it all, as well as human anthropogenic data. In particular, efforts are increasing to interpret human behavior and its products of archaeological data in a way that aligns with the application, understanding and use of the natural environment. Along with the paleoenvironmental studies from the time of excavation, various paleoenvironmental studies have been conducted in Wolseong, Gyeongju. Based on the launch of the excavation research in December 2014, it will introduce previous research on high-quality and food production that has been carried out since 2015. The paleoenvironmental studies should be adopted by the basis of archeological research, rather than by individual or selective projects at the excavation site, and be actively used to understand the context and restore the paleoenvironment. The excavation will confirm that the space(historic site) contains relics and remains, which are archaeological evidence of human behavior. However, it is essential to build a foundation to link the piecemeal data together to create a relationship. It is also necessary to think about accurate records and the permanent record work available to anyone. The series of processes we are carrying out at the excavation site could be part of a long-term vision for restoring the life form Silla to the Unified Silla Period. In conclusion, the need for and universal principles for applying paleoenvironmental research at excavation sites should be shared, enabling the restoration of environment and culture through archaeological sites. 고고학은 인간이 남긴 물질 자료를 통해 과거의 문화를 복원하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삼고 있는 학문이다. 이러한 학문적 목표 아래 과거의 물질자료를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하고 연구한다. 고고학 자료는 그 자체 뿐 아니라 출토 상황, 공반 유물 등 전체적인 맥락을 연구하게 되며, 역사와 문화를 복원하기 위한 제 1 의 자료가 된다. 역사·문화 복원의 자료는 인위적 행위의 결과로 발생한 자료 뿐 아니라 인간을 둘러싸고 있는 자연환경과도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한다는 점에서, 자료의 대상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특히, 인간의 행위와 그 산물인 고고자료를 당시의 자연환경에 적용하여 이해하는 방식은 최근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우수한 결과를 도출하고 있으며, 아울러 연구의 필요성 또한 증대되고 있다.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에서는 다양한 고환경 연구가 적극적으로 적용되며 실시되고 있다. 발굴조사가시작된 2014년 12월을 기준으로 그 이전에 이루어졌던 고지형·식생 연구에 대해 소개하고, 그 바탕으로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고환경 연구를 소개한다. 고환경 연구는 발굴조사 현장 개별적, 선택적 사업이아닌 고고유적 조사에서는 기본적으로 채택되어 전체적인 맥락을 이해하고 생활환경을 복원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되어야 한다. 발굴조사를 통해서 그 공간(유적)에 인간행위에 대한 고고학적 증거인 유구와 유물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단편적으로 남겨진 자료들을 연결하여 어떠한 관계를 도출해낼 수 있도록하는 기반 조성이 필수적이다. 또한 정확한 기록과 누구든 이용할 수 있는 항구적 기록 작업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발굴조사 현장에서 수행 하고 있는 일련의 과정들이 장기적인 안목에서 신라 혹은 통일신라시대의 생활상 복원을 위한 일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발굴조사 현장에서의 고환경 연구 적용에 대한 필요성과 보편적인 원칙이 공감되어야 하며이를 통해 고고유적을 통한 환경, 문화 복원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서울소재 복합시설 공공도서관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 및 인식 분석

        최문정,서은경 한국정보관리학회 2016 정보관리학회지 Vol.33 No.4

        최근 새로운 형태의 공공도서관 즉, 타시설과 한 건물 혹은 한 대지에 같이 건립되는 복합시설 공공도서관이 부각되었다. 새로운 형태의 공공도서관이 이용자의 우호적인 지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이에 대한 이용자들의 평가와 요구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한 도서관의 운영전략 및 건립방안이 세워져야 할 것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서울소재 28개관의 복합시설 공공도서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도서관 이용만족도와 복합화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기 위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복합시설 공공도서관 이용자들은 복합시설 도서관을 이용하면서 인적자원, 정보자원, 서비스, 환경, 지역사회의 유대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있으며, 복합화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복합시설 공공도서관이 이용자에게 더 만족할 수 있는 환경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도서관에 대한 편리한 접근성, 충분한 도서관의 규모 확보, 외부소음 방지 방안, 복합이용의 시너지 효과를 보일 수 있는 타시설과 연계, 복합시설 내 타시설과의 연계 프로그램 활성화 등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Recently, attention has been drawn to a new form of a public library, that is, a public library in a complex facility constructed in the same building or site with another facility. To get active users’ or local governments’ supports in the public library in a complex facility, it is necessary to build library strategic plans based on the analysis of users’ evaluation and demands. Thus, this study analyzed the user satisfaction and perception of the 28 public libraries in complex facilities in Seoul.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most users overall satisfied with public libraries in complex facilities in terms of human resources, information resources, and the links among services and positively perceived their environments and services. In order to provide more satisfaction to the users in public libraries in complex facilities first,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accessibility of libraries, to secure the sufficient library space, to prevent the outside noise, to link the facilities which bring mutual synergistic effect, and to develop a program and service accompanying other facilities.

      • KCI등재

        선진국 수입수요가 우리나라 수출에 미치는 영향

        최문정,김경근 한국은행 2019 經濟分析 Vol.25 No.1

        본 연구에서는 선진국의 수입수요가 우리나라의 대선진국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글로벌 금융위기 전후로 어떻게 변화하였는지 살펴보았다. 교역상대국의 수입수요를 측정하기 위해 총수요 부문별(민간소비, 공공소비, 투자, 수출)로 상이한 직간접 수입집약도를 보정한 총수요 (Import Intensity-Adjusted Demand) 변수를 산출하여 사용하였다. G7국가의 수입수요가 우리나라의 대G7 수출에 미친 영향을 동태패널 모형으로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대G7 수출은 상대국의 수입수요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까지는 탄력적이었던 반면 위기 이후에는 비탄력적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수요를 세분화하여 민간소비, 공공소비, 투자 및 수출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위기 기간 중 G7국가의 민간소비 감소가 우리나라의 대G7 수출을 유의하게 감소시켰으며, 위기 이후에는 공공소비 증가가 우리나라 수출을 유의하게 증가시킨 것으로 분석되었다. G7국가의 투자가 우리나라 수출을 증가시키는 영향은 위기 이후 약화된 반면 G7국가의 수출이 우리나라의 대G7 수출을 증가시키는 영향은 위기 전후 모두 유의하게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향후 선진국의 내수경기 변화가 우리나라의 대선진국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예전에 비해 제한적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한편 보호무역주의 대두 및 세계교역량 둔화에 따른 선진국 수출감소 우려가 우리나라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유의해야함을 시사한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effects on Korean exports of demand in developed economies, and how these effects have changed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s a measure of import demand, we use import intensity-adjusted demand to take into account heterogenous import intensities across components of aggregate demand. Our estimation of a dynamic panel regression model reveals that Korea’s exports to the G7 countries were elastic with respect to the import demand of these countries until the global financial crisis, but have shifted to become inelastic since. Furthermore, we separately estimate the effects of the different components of the G7 countries’ aggregate demand (private consumption, public consumption, investment and exports). The results show that the decrease in private consumption in the G7 countries during the crisis had a significant impact in causing the decline in Korea’s exports to them, but that the increase in their public consumption since the crisis has had a significant effect on driving increased Korean exports to them. The effects of the G7 countries’ exports on Korea’s exports to them remain positive and significant during both the pre- and post-crisis periods. The effects of the G7 countries’ investments on Korea’s exports are also positive and significant, but the positive effect has weakened since the crisis. Our findings suggest that the overall effect of changes in the G7 countries’ import demand on Korea’s exports to them has weakened compared to the pre-crisis period.

      • 보건소 중심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 전략

        최문정,박남수,홍현석 서울시공공보건의료재단 2022 SEOUL HEALTH ON AIR 건강정책동향 Vol.1 No.44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화(digital transformation)을 겪으면서 보건소의 고유의 기능에 대한 고찰과 기술 도입을 통한 서비스의 혁신을 고민하게 되었다. 보건소의 디지털 전환을 논의하는 데 있어 본고는 기술과 혁신의 특성, 취야계층의 다양성에 대한 질문을 제시하고자 한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불러온 사회 변화로 인해 다양해진 시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하여 공적 영역에서도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한 요구도 커지고 있다. 이를 위해 보건소 사업에 비대면 기술을 적용한다면, 현재 제약 조건들을 고려한 대안을 중심으로 대상과 서비스 설정에 대한 전략적 접근 방안과 서비스의 비용 효과성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 시민 서비스 수요를 기반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맞는 자치구 보건소의 역할 설정과 광역 수준의 서울시 역할 간의 유기적 연계를 위한 포괄적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