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일과 삶의 균형이 혁신행동에 미치는 영향: 정서적 웰빙과 자아실현적 웰빙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최기동,김도근,Choi, Gi-Dong,Kim, Do-Geun 한국콘텐츠학회 2021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21 No.1

          최근 들어 일과 삶의 균형 연구에 있어 일과 삶 간의 갈등관계뿐만 아니라 일과 삶 간의 촉진관계를 포함하면서 그 갈등/촉진관계가 일 초래 현상인지, 삶 초래 현상인지를 구별하여 보다 포괄적인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이런 연구는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그래서 본 연구는 일과 삶의 균형을 일-삶 갈등, 삶-일 갈등, 일-삶 촉진의 하위변인으로 세분화하여 이들 변인이 혁신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심리적 웰빙(정서적 웰빙과 자아실현적 웰빙)의 매개효과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직장인 299명을 대상으로 수집한 설문지를 요인분석, 기술통계, 회귀분석을 활용하여 가설을 검증하였다. 검증 결과, 일-삶 갈등과 일-삶 촉진은 심리적 웰빙과 혁신행동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으나, 삶-일 갈등은 정서적 웰빙과 혁신행동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또한, 일과 삶의 균형과 혁신행동의 관계에 있어서 자아실현적 웰빙은 매개효과를 보였으나, 정서적 웰빙의 매개효과는 유의하지 않았다. Over recent years, there have been more comprehensive studies conducted word-widely on the WLB covering not only the conflicting relationships between work and life but also facilitating relationships between work and life, in a method of classifying whether a conflict or a facilitation was derived from the work or from the life. However, such studies are hardly identified in Korea.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herefore, to examine the effect of the WLB on innovative behavior in Korean society, when the WLB are subdivided into three sub-variables defined as work-life conflict, life -work conflict, and work-life facilitation, and to determine the mediated effect of psychological well-being(hedonic well-being and eudaimonic well-being). The hypothesis was verified using factor analysis, descriptive statistics, and regression analysis in questionnaires collected from 299 office workers. As a result, the study found that work-life conflict and work-life facilitation significantly effected psychological well-being and innovative behavior. However, life-work conflict was not a significant factor on hedonic well-being and innovative behavior. In addition, eudaimonic well-being showed mediating effect to the relationship between WLB and innovative behavior, while hedonic well-being did not effectively mediate them.

        • KCI등재

          여성인적자원개발정책의 방향과 과제

          최기동 한국성인계속교육학회 2012 성인계속교육연구 Vol.3 No.1

          여성은 대체로 출산, 육아 등으로 생애기간 동안 경력 단절을 경험하며 경력을 지속적 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직업교육훈련이 필요하다. 여성의 직업교육훈련을 강화 하기 위한 선행요건은 여성의 훈련 참여 실태와 수요를 파악할 필요가 있으며 여성의 직 업교육훈련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남성과 그 격차를 비교할 때 그 요구가 더 명확히 드러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남녀구직자를 대상으로 직업훈련 실태 및 직업훈련 수요 를 조사하고 성별로 비교분석을 실시하여 여성의 직업교육훈련 강화 방안을 찾고자 한 다. 이를 위해 부산지역 1,500명의 남녀 구직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 첫째, 여성은 남성에 비해 직업훈련에 참여한 비율이 높으며 직업훈련을 통해 자신의 경 력목표 향상과 경력개발을 추구하는 정도가 더 강하게 나타났다. 둘째, 취업, 창업 등 경 제활동 동기로 교육에 참여하는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낮게 나타났다. 셋째, 여성 구 직자는 직업훈련에 참여하고자 할 때 남성에 비해 가사, 육아, 가족부양을 더 많이 애로 사항으로 경험한다. 보육서비스, 시간제 고용 등 일, 가정 양립을 위한 취업지원프로그램 에 대한 요구가 남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넷째, 여성구직자가 선호하는 취업 직종은 남 성과 차이를 보인다. 다섯째, 여성구직자는 취업 어려움으로 인해 남성구직자보다 창업 의사가 높게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여성직업훈련기관을 활용하는 여성구직자는 민간훈 련기관 활용자보다 취업 가능성이 떨어지는 준고령 여성 비율이 높다. 이러한 결과에서 볼 때 구직여성은 직업 정보가 부족하며 스스로 성별을 근거로 직종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으며 여성직업훈련기관 또한 민간 직업훈련기관에 비해 전통적으로 여성이 많이 진출 한 직종이나 비제조업, 경공업 및 사회서비스 분야에 한정하여 직업훈련과정을 개설함 으로써 여성에 대한 직업훈련이 구조적으로 악순환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Due to the continuous decline in working-age population and arrival of a knowledge-based economy,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female workforces is growing. However, in Korea, the rate of female participation in economic activities was a mere 54.7% in 2008, 7% lower than the OECD average, and female workers' status still remains at a poor level as the proportion of temporary female workers is high while that of women in managerial positions is low. Bringing such 'untapped' female workforce into the labor market so that they can be used as a new growth engine is the key to achieving sustainable growth in the Korean economy. With the target of reaching 60% of female participation by 2014, the Korean government has established a comprehensive plan to develop and utilize women resources, and is implementing various policies. They include creating more jobs for women, developing their vocational skills, reinforcing employment services and building infrastructure, and creating a women-friendly business and social environment. Since the enactment of the Equal Employment Act in 1987, sexual discrimination at every stage of employment from recruitment and hiring to retirement and dismissal has been prohibited in Korea. And systems and infrastructure have been established to promote female employment. Over the past 20 years, the Act has been amended 11 times. In response to changes in the labor market situation, there was a policy shift from the ban on discrimination to employment services. Meanwhile in recent years more emphasis has been placed on policies aimed at supporting work-life balance. In order to ensure the effective development and use of female human resources in the future, continuous efforts should be put into improving legal and institutional frameworks and expanding the social foundation for female employment. In addition, efforts should be made to improve people's cultural mind-set, which will lead to equality in childcare and employment across the entire society as well as in the workplace.

        • KCI우수등재

          연구논문(硏究論文) : 의료관광 인적자원 구성과 교육 프로그램 및 서비스 품질에 대한 의료기관 구성원들의 인식

          조미혜 ( Mi Hea Cho ),최기동 ( Ki Dong Choi ) 한국관광학회 2011 관광학연구 Vol.35 No.5

          Medical tourism has grown over the past decade, as more patients travel overseas for clinic treatments or operations. The rise of medical tourism emphasizes service quality as well as the role of human resources in the hospitals, which can initiate and develop the business of the medical tourism. Thus, this study identified service quality, human resources and training programs based on previous research and investigated the perceived difference of those three concepts among four different medical staff occupations, doctors, nurses, administrators, and engineers working for the general hospitals with the medical tourism system. In addition, we explored the relationships among service quality, human resources and training programs. The results of this study revealed that there were significant relationships among variables and different perceptions among the four medical staff occupations. The major implications of the study results are further discussed.

        • KCI등재

          체외수정시술을 위한 과배란유도시 Highly Purified FSH 사용 군과 FSH / hMG 사용 군과의 비교연구

          최창익,홍민,한혁동,김일한,최기동,오갑영 대한산부인과학회 1999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42 No.8

          불임환자에서 체외수정을 위한 과배란 유도시 사용되어지는 FSH 제재로는 0.01 IU의 LH를 함유하고 있는 FSH와 약0.006 IU의 LH를 함유하고 있는 Highly Purified FSH(FSH-HP)등이있다. 불임환자의 체외수정을 위한 과배란 유도시 FSH 제재만으로도 정상적인 난포의 성장 및 임신이 가능하며 또한 많은 양의 LH는 임신율을 감소 시키는 것으로 알려져왔다. 따라서 본연구에서는 FSH-HP만 사용한 군과 FSH/hMG를 사용한군 사이의 체외수정을 위한 과배란 유도결과를 비교 분석하기 위하여 시행하였다. 본 연구는 체외수정을 위한 과배란 유도 총 280주기중 FSH-HP사용군이 111주기이고, FSH/hMG사용군이 169주기였다. 각 연구군에서 불임환자의 연령, 투여된 Gonadotropin의 양 및 기간,이식한 배아의 수, 자궁내막의 두께, 수정율 등은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채취된 난자의 수는 두 투여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가 없는 반면 hCG 투여일의 혈중 E2 농도는FSH/hMG 투여군에 비하여 FSH-HP투여군에서 유의하게 낮았다. 배아의 질면에서는 GradeⅠ,Ⅲ,Ⅳ 의 배아에서는 두군간차이는 없었으나 GradeⅡ 의 경우 0.22±0.67개와 0.06±0.24개로 FSH-HP 투여군이 유의하게 높았으며 배아의 GradeⅠ 과Ⅱ를 합한 경우 FSH-HP투여군이 2.56±1.78, FSH/hMG투여군이2.06±1.73으로 FSH-HP투여군이 유의하게 높았다. 임신율에 있어서는 38.8% Vs 34.2% 로 FSH-HP 투여군이 높은경향을 보였으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이와같은 결과로 볼 때 FSH-HP 사용이 FSH/hMG 사용보다 더 양질의 배아를 얻을수 있었고 FSH-HP 투여군이 임신율에 있어서도 유의한 차이는 아니지만 높은 경향을 보였으므로 효과적인 과배란 유도의 한 방법으로 사용되어질수 있을것으로 생각되어진다. Objective : It is known that normal follicular growth and pregnancy are possible using Follicular stimulating hormon(FSH) alone during controlled ovarian hyperstimulation(COH) for IVF-E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and analize the results of COH for IVF-ET between a group using only FSH-HP and a group using FSH/hMG Method : 111 cycle of the total 280 COH for IVF-ET cycles belonged to the FSH-HP group, and the FSH/hMG group accounted for remaining 169 cycles. The amount of gonadotropin administered, the duration of hormonal therapy, the number of embryos transfered, the endometrial thickness, and the pregnancy rate were compared between the two groups and statistically analized using the t-test. p values less than 0.05 deemed statistically significant. Result : There were no statistical differences on the amount of gonadotropin administered, the duration of hormone therapy, number of oocytes retrieved, nor the endometrial thickness between the two groups. However,the serum E2 level was significantly lower, and the number of embryos of high quality(GradeⅠandⅡ) significantly higher in the FSH-HP group. In pregnancy rate, FSH-HP group shows higher than FSH/hMG group(38.8% VS 34.2%). but the difference was not large enough to be considered statistically significant. Conclusion :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 that compared to using FSH/hMG, treatment with FSH-HP alone allowed the retrieval of more embryos of high quality, and although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achieved a higher pregnancy rate, thus indicating that it can be used as an effective method for COH.

        • KCI등재

          인공적 보조생식기술에 의하여 임신된 쌍태임신에 대한 삼태임신의 임산부 및 주산기 예후비교

          최현일,최창익,한혁동,정인배,이영진,최기동,오갑영 대한산부인과학회 1999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42 No.9

          본 연구는 인공적 보조생식기술에 의하여 임신된 쌍태임신에 대한 삼태임신의 임산부 및 주산기 예후를 비교하고자 시행되었다. 제태기간이 18주 이상 유지된 18예의 삼태임신 각각은 임산부 연령, 분만 예정일, 분만 과거력, 조산의 과거력, 인공적 보조생식기술의 적응증에 따라 2예의 쌍태임신과 짝을 이루어 비교 분석 되었다. 삼태임신에서 쌍태임신보다 유의하게 짧은 제태기간(30.4주 대 34.6주)과 저체중(1,514 gm대 2,286 gm)소견을 보였다. 평균 입원기간도 삼태임신에서 유의하게 길었으며 (22.3일 대 10.1일) 7점 이하의 5분 Apgar 치인 경우와 신생아 사망의 빈도도 18(33.3%)예 대 6(8.3%)예, 15(27.8%)예 대 7(9.72%)예로서 삼태임신에서 더 흔하였다. 신생아 호흡 곤란증은 14(25.9%)예 대 7(9.72%)예, 기계적 호흡보조가 필요했던 예는 18(33.3%)예 대 5(6.9%)예, 신생아 발작은 9(16.7%)예 대 0예 로서 신생아 합병증에서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삼태임신에서 불량하였다. 그러나 선천성 기형, 고빌리루빈 혈증, 뇌실 출혈, 기관폐분절 이형성증 같은 신생아 이환율과 임산부 합병증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따라서 이러한 삼태임신시의 불량했던 연구결과는 인공적 보조생식기술의 결과로 임신한 삼태 임신의 주산기 예후에 대한 상담 및 처치에 기초자료로 이용될 수 있다고 사료된다. The present study was performed to compare maternal and perinatal outcomes in triplet and twin pregnancies with the result of ART(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 Each pregnancy of 18 triplet pregnancies with 18 weeks or more was matched for maternal age, EDC(estimated date of confinement), parity, history of preterm delivery, indication of ART with two sets of twin pregnancies. Triplet pregnancies had a significantly shorter gestational age at delivery than twin pregnancies(30.4 versus 34.6 weeks), and a significantly lower mean birth weight(1,514 versus 2,286g). The mean hospital stay was significantly longer in triplets(22.3 versus 10.1 days). The incidences of 5 min Apgar score less than 7, neonatal deaths were significantly more often in triplets than twins ; 18(33.3%) vs 6(8.3%), 15(27.8%) vs 7(9.72%), respectively.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incidence of neonatal complications such as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 14(25.9%) vs 7(9.72%), ventilatory support ; 18(33.3%) vs 5(6.9%) , neonatal seizure ; 9(16.7%) vs 0, btween the two groups. However,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groups in maternal complications or neonatal morbidity such as congenital malformations or hyperbilirubinemia, intraventricular hemorrhage, or bronchopulmonary dysplasia. We suggest that counseling patient regarding the anticipated perinatal outcomes of triplet pregnancies with the result of ART should be conducted with our data.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