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유명론적 세계 이해와 개체성의 윤리학 : 염상섭과 20년대

          차원현 민족문학사학회 2003 민족문학사연구 Vol.22 No.-

          이 논문은 1920년대 염상섭 소설의 특징을 '개체성'에 대한 작가의 이해 수준을 중심으로 규명하고자 한 글이다. '개체성(Individuality)' 혹은 '건강한 개체(Healthy Individual)'의 문제는 현대의 인간학과 사회 문제, 일반적인 의미에서의 현대성 문제를 탐구하는데 있어서 핵심적인 화제 중의 하나이다. 그런고로 1920년대 염상섭 소설이 인물 형상화의 수준에서 '개체성'을 어떤 방식으로 문제삼고 있느냐라는 문제는 그가 일반적인 형태로서의 현대상에 대해, 그것의 인간학과 사회학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었는가를 잘 드러내는 시금석이라 할 수 있다. 이 글은 '개체성' 혹은 '건강한 개체'에 대한 통합된 인식을 향해 나아가는 작가 염상섭의 시선을 쫓아가면서, 그 탐구의 여로가 보여주는 다채로운 풍경들의 내용과 의미를 해석하고, 그것이 현대에 대한 작가 특유의 해석들과 어떤 유기적 관련하에 진행되고 있는지를 중심으로 1920년대 염상섭 소설, 나아가 당대 한국 소설의 한 중요 화제들을 살펴보려 한 시도라 할 수 있다. Sang-Sub, Yeom(염상섭) is one of the most famous writers, especially those of realism novels, in the history of Modern Korean Literature. This essay is a study to elucidate the characteristics of his novels written in 1920s'. Key matter of investigation is the personality of characters described by author, which can be conceptualized by 'individuality'. 'Individuality' or the problem of 'Healthy Individual', which is a main topic of modern humanity, modern society and that of modernity in general, seems to be a substantial topic of this author's works of that time. So in this essay, some colorful scenes of the path to 'healthy individual' and its aspects of painful searching and wandering is main concern.

        • KCI등재

          1930년대 중·후반기 전통론에 나타난 민족 이념에 관한 연구

          차원현 민족문학사학회 2004 민족문학사연구 Vol.24 No.-

          이 논문은 1930년대 후반기 전통론을 구성했던 세 개의 큰 흐름을 대변하여 각론들이 갖는 담론상의 특성과 그 차이, 전통론의 전체적인 의의 등을 확인하고자 씌어진 글이다. 전통론을 출범시킨 것은 민족주의 진영의 이론가들이었다. 근대화 속에서 상실한 민족의 자아 회복이 이들의 모토였는데, 전환기의 위기 의식을 자아의 순수성에 의탁하며 초극하려 했다는 점에서 윤리적·미학적 현실초월성을 드러내었다. 민족주의 진영의 이론적·실천적 한계를 거론, 전통론을 전환기의 위기를 진단하는 반성적 기제로 격상시킨 것은 모더니즘과 맑시즘 진영, 이른바 근대주의자들에 의해서 가능했다. 이들은 전통을 과거에 대한 탄원으로부터 건져내어 미래를 향해 민족의 현재를 밀어붙이는 부정적 힘으로 간주했다. 시대의 돌파구를 뚫고자 한 역사철학적 상상력은 의의를 갖지만, 시대와의 불화 때문에 현실적 힘을 갖지 못하였다. 전통론을 당대의 시대적 의제(議題)로 밀어올린 배경에는 일본에서 전개된 이른바 동양문화론이 존재했다. 전통론의 제한적 의미를 일반화하여 서구적 근대를 초극하기 위한 이른바 새로운 세계사 구상의 한 중핵으로 격상시켰던 것이 이들의 특징이자 한계였는데, 결과는 참혹했다. 문명과 문화를 구분, 후자에 동양의 공간적 특수성을 부여함으로써 시간적 선조성 위에 발전해 온 서구적 근대의 아집과 독선·폐해를 비판하고자 했지만, 결론은 근대 초극론으로 이어지는 패권적 서사만을 낳았을 뿐이었다. 전통 담론이 역사 진보적인 준거 위에 서 있는 보편성을 놓칠 때 결국 남는 것은 자기 경계 속에서 완강히 응축되면서 활동하는 전투적인 폐쇄성일 뿐이다. The late 1930's of Korean literature has been designated as Transformation Era in common. As compulsory dissolution of KAPF(Korean Proletariat Artists Federation) in 1935 marks it, that era was characterized as a time in which modern project for national independence and development was being defeated by colonial power even in the domain of literature. All literary practice which regarded modernization as the inevitably natural outcome of historical progress was in the process of being enervated. It was this situation that Tradition Discourse(shortened to TD) which had been regarded as antithesis against historical and asthetical modernization since orientation to modernity in Korea has become the necessary foundation of critical discourse by way of which it was enabled for the literary intellectuals of that time to reflect themselves in the front of sudden collapse of existing order. Various and much more contradictory discussions taken, but in fundamental there was some agreement that the role of tradition as ancient national identity should be awakened and recalled in the name of essential topology for the transformation era. It was because the concept of tradition was believed to retain a sort of reservoir on which the identity of transformation era could be reflected, searched and reconstructed. This thesis aims to investigate the diverse logics, inherent episternologies, and finally its national & histirical meaning of TDs in that period as explained above, especially focu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and differences of three main currents which were thought to compose the entire tradition discourse at that time. Details of investigations are as follows. Nationalist discussions which started the TD disputes, whose catch phrase was the rediscovery of forgotten national identity throughout the modernization(ch 2), modernists such as modernism theorists of marxists who on the ground of historical imagination asserted that TD should be the open field of dialectical discourse in which the particularity of Korean tradition could meet the standard of universal high culture and be sublimated into a higher culture for reflecting national identity(ch 3), Occidentalism developed in Japan which wanted to define itself as antithesis aganist the prevailing cultural standard of western imperial discourse heightened TD up to the discussions about cultural leadership of world history in the so called transformation era. In it the particularity of TD was generalized to the alternatives of western standard and was considered not only a theoretical basis but also some kernel for transcending the egotism, self righteousness and the abuse of western modernity, which resulted in being destroyed in self deceit, jingoistic self admiration and autism(ch 4).

        • 두 개의 휴머니즘-1980년대 문학의 정념들

          차원현 한국현대문학회 2011 한국현대문학회 학술발표회자료집 Vol.2011 No.11

          1980년대 문학을 연구하는 일은 기억 속에 존재하는 전대의 삶의 양상을 역사적으로 살피는 일이다. 진실과 기억 사이, 사실과 허구 사이의 긴장이 존재하는 만큼 이 일은 전형적으로 문학적 연구의 몫이라 할 수 있다. 이 글은 1980년대가 낳은 노동소설 작가인 방현석의 최근 20년간 작품을 살핀다. 이 일을 통해 1980년대의 저항적 인본주의와 전투적 이성이 소환해 들였던 사적 정념들의 지위가 그 이후 시기 작품들에 의해 어떤 방식으로 처리되고, 또한 새로운 휴머니즘의 형식으로 재소환되고 있는지를 살핀다. 휴머니즘은 바람직한 세상과 인간학에 대한 비전이라고 할 수 있다. 방현석은 1980년대의 시대정신인 저항적 인본주의와 그것의 촉매제인 전투적 이성에 입각한 서사 양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작가 중 하나이므로, 그의 작품은 지난 20년간 한국문학이 축적해 온 휴머니즘에 관한 다양한 전망을 추적할 수 있는 좋은 사례이다. 대상작은 『내일을 여는 집』(1991), 『십년간』(1995), 『랍스터를 먹는 시간』(2003)이다. Focusing on the literature of 1980s' in Korea means to question the historical meaning of the collective memories about that times. there being some keen tensions between the truth and memories, facts and the fictitious, this should be the tasks of literary criticism. This essay investigates the works written for recent 20years by Bang, Hyun-Suk, who has been estimated as one of the most famous labor novelists of korean 1980s', through which it can be seen how the 1980s' resistant and combatant humanism, with a peculiar charactering way of individual human pathos, can adjust or renew itself to the needs of 1990s' new generation. Humanism, as a kind of liberated anthropology, is a way of envisioning the optimum conditions for human being and the desirable social relationship within individuals. As Bang, Hyun-Suk was a chief author who explored in his works the 1980s' resistant movement guided by combatant humanism, he could be a good testimony for the last 20 years' vigorous effort of korean literature concerning on new visions of another humansim, Major works are as follows, House of Opening the Future up(『내일을 여는 집』, 1991), during Ten Years(『십년간』, 1995), Time of Eating Lobster(『랍스터를 먹는 시간』, 2003).

        • 가면(假面)에 대한 인식과 포스트모던 시대의 윤리학

          차원현 (주)문학동네 2003 문학동네 Vol.10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

          문학과 이데올로기, 주체 그리고 윤리학 : 프로문학과 모더니즘의 상관성을 중심으로 ESPECIALLY ON THE CORRELATION OF PROLETARIAT LITERATYRE AND NOVELS IN 1930'S KOREA

          차원현 민족문학사학회 2002 민족문학사연구 Vol.21 No.-

          이 글은 박태원의「성탄제」를 중심에 놓고 프로문학과 모더니즘문학이 갖는 변별성을 규명해 보고자 한 글이다. 프로문학은 계급 분리에 입각한 실체로서의 사회를 전제하고 있고, 존엄한 개체로서의 인간관과 그러한 개체들 사이의 윤리적 연대 가능성이라는 테마 위에 서 있다. 그런고로 이 문제에 대해 모더니즘문학은 어떤 변별적인 태도를 가지고 접근하는지가 이 글의 중요한 관심사이다. 세 가지 범주를 제시하였다. 이데올로기/주체/윤리학. 세 가지 차원에서 양자는 어떻게 상이한 태도를 드러내는지, 그 문학적 결과물은 어떻게 나타나는지, 이러한 차이들이 드러내는 실천의 양상들은 어떤 것인지 등이 이 글에서 규명하고자 한 내용들이다. This essay is a study to elucidate the aspects and meanings of the ideology, subject and ethics peculiar to a modernist novel named 「Chrismas(聖誕祭)」(1937) written by Tae-Won, Park(박태원), one of the most famous Korean modernist novelists. But the final objectives of this studing lies in somewhat other point, which is, through that elucidating, intended to make clear the characteristics and distinctions between some Proletariat literature and modernist novels of Korean 1930's. Proletariat literature in general has its peculiar preconditions about the concept of society, human being and possible social solidarity, such that society as substance is constituted by class-struggle, human is a diving being of species and the mode of solidarity must be humanistic, ethical and revolutionary. Therefore this essay focuses on the different aspects of modernist novels of Korean 1930's about three themes written above.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