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韓國歷史民俗學의 모색과 궤적

        주강현(Joo, Kang-Hyun)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7

        본 연구는 ‘역사과학으로서의 민속학’이 지니는 학사적인 위상을 밝혀내고. 연구방법론의 일부를 몇가지 사례를 들어 분석하고자 하였다. 역사민속학은 일반적 민속학(folklore)과 많이 다르다. 역사와 민속의 단순 결합이 아닌, ‘역사과학으로서의 민속학’이란 입장을 분명히 하기 때문이다. 역사학계의 선학인 손진태는 역사학과 민속학을 연결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손진태 이후에 역사학과 민속학은 그 관계가 단절되었으며, 민속학은 대개 국문학 연구의 일환으로 연구되었다. 역사민속학은 일반민속학의 몰시대성 · 탈시대성에 관한 일정한 비판을 전제로 하며 민속의 낙후된 부분만을 민중생활의 전모인 양 파악하는 잔존문화론을 비판한다. 역사민속학에서는 민속사를 주목하며, 민속사는 장기지속의 역사, 단기지속의 역사를 모두 포함한다. 모든 시기에 해당되는 통시대적인 민속도 있지만, 일정한 시기에 발현된 단기적인 민속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역사민속학의 발전과정에서 북한의 역사민속학이 중요하다. 북한민속학은 출발 단계에서부터 역사과학으로 위치지워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남북한 통합에서 역사민속학이 일정한 역할을 해낼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문헌과 현장 구술의 제 관계도 주목하였다. 역사민속학은 쓰여진 역사와 쓰여지지 아니한 역사의 간극을 좁히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문헌과 현장 구술이 상호 결합되고 상호 보완된다면 역사연구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다. The folklife studies is different from folklore. This treatise analysis about scolastic Meaning of historical folklife & method of research. The folklife studies is mainly interest in a science of history,but in korea folklore is mainly interest in a literature. After 1945 year,historical folklife become extinct with a death of Son-Jin-Tae(孫晉泰). Son-Jin-Tae conduct an studies about history & folklife, but no one suceed to his scolastic tradition. The folklife studies set up a purpose critictical viewpoint of riddance in historic study. The theory of remain cultural viewpoint in folklife studies have many problems. The folklife studies emphasis on the history of the folklife, and long-term history & short-term history. The folklife studies conduct extention of historical-folklife text. The field-work research and ancient document research is main methods of historical-folklife studies. The folkhistory related with ancient document. In the studies of historical-folklife,the phases of the time is very important,and that is realize by reserching ancient document. And,This treatise analysis a little about “The Society for Korean Historical-folklife Studies”(韓國歷史民俗學會) & “The Journal of Historical-folklife”(歷史民俗學).

      • KCI등재

        황철산의 역사민속학연구

        주강현(Joo, Kang-Hyun)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8

        황철산은 북한과 남한 모두에게 기억 속에서 사라진 역사민속학자이다. ‘역사과학으로서의 민속학’을 주창하는 한국역사민속학회의 입장에서도 황철산은 잘 모르는 인물이다. 그러나 그는 북한사회과학원 민속학연구실 실장으로서 북한민속학의 토대를 구축한 인물이다. 더욱이 그의 연구방법론은 철저하게 역사민속학의 입장에 근거하였다. 북한의 역사민속학에 대한 본질적 연구가 미진한 상태에서 북한민속학의 사학사적 궤적을 옳게 알아채리는 연구자가 오늘날에도 거의 없다는 것이 현실이다. 황철산은 민속학방법론,역사과학에서의 민속학의 위상, 물질 생산민속, 종족문제 해결에서 민속학이 개입하는 위상 등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업적을 냈다. 그의 역사민속학을 통하여 남북의 통합된 역사민속학서술을 가능케할 것이다. This studies focus on fogetten Hwang-Chul San who was the best folklorist in R.O.K. He is originally born at North Korean. He pioneered the history of folklore in the North. His research methodology was the very historical. But he was forgotten in the North. At the same time he is forgotten in Korea. So this research hopes his restoration as a outstanding academics in north korea & south korea. What’s more, he is a valuable person in historical perspective.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been disconnected. However, this one connecting South and North Korea hope through these studies. Hwang-cheol studies would be a good sample study.

      • KCI등재

        ‘부문 학문’에서 ‘융복합 학문’으로의 길 – 문명사연구로 전환되기까지의 학문적 역정, 혹은 편력 -

        주강현(Joo Kang-hyun) 한국역사민속학회 2019 역사민속학 Vol.0 No.57

        이 글은 역사민속학이라는 학문을 화두로 외길을 걸어온 한 학인의 학문적 궤적에 기반한다. 학문의 첫 출발에서 식민지민속학에 관한 비판적 검토를 염두에 두었으며, ‘역사과학으로서의 민속학’을 주창하면서 학문과 진보에 관한 진지한 질문을 하고 있다. 역사민속에서 논자가 개척해오거나 관심을 갖은 분야는 물질 및 생산풍습, 민중생활사, 학제연구의 세 대목이다. 연구소재로서는 다양한 분야를 거론할 수 있으나 대체로 위의 세 부분에서 나름의 연구성과를 개척해왔다고 믿는다. 오늘날 논자가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는 어느덧 문화사에서 문명사의 범주로 넘어와있는 상태이다. 말미에 그간의 저서 목록을 별첨함으로써 학문적 궤적과 그 성과를 제시하고자 한다. This article is based on the academic trajectory of a scholar who has spoken out about the topic of history and folklore. At the start of the study, I considered a critical review of colonial folklore, and sincerely advocates “folklore as history science”, and sincerely asks serious questions about scholarship and progress. In the history folklore, the fields that the researchers have pioneered or are interested in are the three areas of material and production style, people’s life history, and interdisciplinary research. As a research material, various fields can be discussed, but I believe that I have pioneered the research results in the above three parts. Nowadays, the field of interest of the academic studies has shifted from the cultural history to the category of civilization. At the end of this paper, I will add a list of books and suggest the academic trajectories and their achievements.

      • KCI등재

        일생의례 조사의 성과와 비판적 검토 : 국립문화재연구소 일생의례 조사보고서를 중심으로

        주강현(Joo Kang-Hyun) 한국역사민속학회 2011 역사민속학 Vol.37 No.-

        본 연구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편찬한 일생의례 연차사업의 발간을 종료하는 성과와 그 비판적 검토에 할애하였다. 왜냐하면 공식 간행된 보고서에 관한 비판적 성찰은 사업의 타당성과 합목적성, 나아가 이후의 연계작업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첫째, 조사연구사업의 아카이브적 성격, 즉 연구성과에 관한 검토이다. 정부 조사연구사업의 최대 성과는 대개 그러하듯이 집중적인 조사연구와 방대한 결과물로 자료를 축적시켜 놓는다는데 있다. 본 조사연구사업 역시 아카이브적 성과를 일정 정도 성취하고 있다. 전국 곳곳의 일생의례가 한자리에 모아졌다는 것만 가지고도 일생의례 아카이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전통적 관점에서의 관혼상제 연구에 국한한 것이 타당한 것일까 하는 의문이 든다. 둘째, 복고주의와 현재성에 관한 성찰이다. 본 조사는 일생의례를 내걸었지만 결국은 출산의례를 포함한 혼상제가 본 조사연구의 최대 목적이자 주 연구대상이다. 그러나 20세기 한국사를 들추어보면 혼상제만이 일생의례의 전체는 아닐 것이다. 국민국가와 일제강점기 군국주의 체제에서 도입된 학교교육 시스템, 군대 시스템, 제반 사회조직·사회단체 시스템, 회사 시스템도 인간의 일생의례에서 대단히 중요하기 때문이다. 본 조사연구에서 성인식, 성인의례가 누락되었음도 지적할수 있다. 변화하는 풍습을 거의 다루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 This paper allotted the outcome and critical review of the end of the annual project publication of 'rites of passage' edited by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It is because the critical reflection on the officially published reports is essentially required for propriety, fitness and purposefulness and furthermore, future's connecting work. First, it is the review of archival characters, namely research outcomes of the investigation and research project. As the maximum outcomes of a national investigation and research project are overall similar, it is to accumulate data from intensive investigation and research and massive outcomes. This investigation and research project also partially achieve archival outcomes. The rites of passage converged from all over the nation can be utilized as the archives of the 'rites of passage.' However, there is a doubt whether the limitation to study the four ceremonial occasions of coming of age, marriage, funeral and ancestral worship only from the traditional viewpoint is appropriate. Second, it is about examination on reactionism and nowness. This investigation stands for rites of passage but in fact, has the ultimate purpose and main research subject for the three ceremonial occasions of marriage, funeral and ancestral worship including the birth ritual. But, when it comes to our Korean history of the 21st century, only the three ceremonial occasions of marriage, funeral and ancestral worship don't mean everything. It is because the school system, army systems, various social organizations and social group system and company systems introduced under the nation-state and the militarism system of the Japanese colonial era are very important to the people's rites of passage. The omission of coming-of-age ceremony and coming-of-age ritual can be pointed out. Most of changing customs are rarely included in this paper.

      • KCI등재
      • KCI등재

        특집논문 : 바다로 열린 세계, 제주의 해양문화 ; “탐라”와 “제주”의 해양문명사적 성찰

        주강현 ( Kang Hyun Joo )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2013 탐라문화 Vol.0 No.42

        ``탐라``와 ``제주``는 자주 혼용·혼효되고 있다. 그러나 두 명칭을 굳이 병용함으로써, ``탐라시대``와 ``제주시대``의 장기지속적 관점이란 논지를 마련하면서 동시에 그 명칭에 담겨진 차별성을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역사적으로 ``탐라``와 ``제주`` 명칭은 그 시대를 달리하면서도 계기적 연속성을 지녔기 때문이다. 탐라에서 제주로 이어지는 장기간의 역사를 전체사로 이해하자면 통시적이고 구조적인 분석틀에 기초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탐라``라는 섬의 역사는 아직 迷宮이다. 첫째, 당연한 주장이지만 섬은 본질적으로 ``섬``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해야한다는 점이다. 둘째, 탐라의 해양력에 관한 실체이다. 탐라의 해양력도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이 드물다. 여러 기사에서 탐라의 조선술과 항해술을 입증할 수 있다. 기사에서는 조선술이나 항해술이 일체 등장하지 않고 있으나 탐라의 해양력이 일정 수준이었음을 암시하고 있다. 셋째, 육지에 딸린 섬인가, 주체적인 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는 탐라의 해양적 동력과 바람의 네트워크, 쿠로시오를 통한 자연과 인간의 교섭, 항해전문가로서의 성주에 관한 가설 등을 사례로 들었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에서는 ``육지에 딸린 섬``이 아니라 북서태평양의 일원으로서 제주, 즉 주체적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Tamla`` and ``Jeju`` is often mixed. However, bother, the combination of two names ``Tamla era`` and ``Jeju era`` of long-term give us a real perspective history of this island. The history of the Tamla is still mystery untill now. First, this island is essentially from the perspective of an ``island`` is that it should be. The Maritime power of Jeju is very strong,but we know a little. Tamla shipbuilding and sailing can be demonstrated in several articles. If we find archeological heritage or wrecked ship at submarine,we can rewrite history, but untill now we can find. From this perspective, I can point up many Maritime power of jeju; marine network of wind power and navigator, the Kuroshio currents through natural and human hypothesis on the voyage. In conclusion, in this study my major viewpoint is cocentrate on the islands, but as a member of the Pacific Northwest and emphasize on a identity of Jeju.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