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독점규제법 30년 회고: 시장지배적지위 남용행위 규제에 관한 공정거래위원회 심결례의 분석

        조혜신 ( Hye Shin Cho ) 한국경쟁법학회 2011 競爭法硏究 Vol.23 No.-

        This analysis is aimed at reviewing briefly how KFTC has been operating the abuse control under Article 3-2 of the Competition Law since its adoption in 1981. Considering our current situation where concentrated market structures in major industries have not been sufficiently improved yet, the abuse control in the competition law will still have significant importance. Before we try to find an answer to the question which role the abuse control should play in order to obtain the goal ``the free and fair competition``, a reflective study needs to be done firstly to see the real history of abuse control for last 30 years. In terms of methodology, it would be better to analyze cases regarding the abuse control according to the effect of abuse as well as the type of conduct concerned rather than each section of Article 3-2. We can find out that KFTC had focused on the regulation of exploitative and hindering abuse done in relation to trading partners for most of years since its enactment. This could be understood as a necessary and reasonable policy in that concentrated market structures in Korea are supported by the enormous economic powers and strengthened by the systematized distribution networks. However KFTC seems to be moving toward the regulation of exclusionary abuse, since the Supreme Court has applied a more stricter standard for the reasonableness of abusive conducts. It raises doubts whether it is proper to switch to another direction in enforcing the abuse control at this moment. A new direction in competition policy should be backed up with the facts such as de-concentrated market structures or positive change in behavior of market-dominant undertakings generally, because it is likely to depress the enforcement of abuse control considerably. As of now, we cannot say we are confronting so much improved economic realities. Rather, it is time to reflect the nature of abuse control fundamentally, that is, achieving the competitive market structures gradually through the effective regulation of behaviors in specific cases.

      • KCI등재

        사회적경제에 있어서 ‘사회성’의 법적 의의

        조혜신(Hye-Shin Cho) 전북대학교 법학연구소 2019 法學硏究 Vol.61 No.-

        칼 폴라니(Karl Polanyi)에 따르면,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체제의 자기조정에 내재한 파괴적 재난에 맞서 스스로를 보호하고자 하는 ‘사회의 자기보호운동’으로 이해할 수 있다. 사회적경제를 사회적 목적을 실천하는 경제활동과 그러한 활동을 수행하는 주체로 나누어 볼 때, 사회적경제의 ‘자생성’을 전제로 하는 제도화는 사회적경제활동 그 자체를 유도하는데 목적이 있지 아니하고, 이를 자발적으로 전개해 나갈 주체인 ‘사회적경제조직’이 활발하게 결성되도록 여건을 마련하고 육성하는데 목적을 두어야 할 것이다. 현행 사회적경제 관련 법률에 따른 사회성은 조직의 목적에 있어서 취약계층과 지역주민을 지향하고, 운영에 있어서 민주적 혹은 참여적 의사결정을 추구한다. 한편 최근 마련된 사회적경제 관련 법안은 다양하고 창조적인 활동을 펼칠 사회적경제조직의 등장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의 조성에 집중하지 않고, 오히려 사회적경제를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결과 혹은 성과에 치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서는 자생성과 운동성이라는 사회적경제의 본질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가능할 것이다. 사회적경제는 근본적으로 그 자생성과 운동성에 힘입어 존재하는 것이지, 국가나 그 어떠한 권력의 작용에 의해서 구성되기는 어려운 것이다. 따라서 시장의 힘에 대응하는 사회의 자기보호를 위한 운동력이 훼손되는 지점에서 제도화의 한계선이 그어져야 할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앞으로의 제도화는 지역과 민간영역에서 자율적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그 여건과 환경을 조성하는데 집중되어야 할 것이다. 즉, 현행과 같은 직접지원 방식을 지양하고 사회적경제의 토양을 강화시켜주기 위한 간접지원 방식으로 정책 전환을 모색하여야 할 것이고, 사회적경제조직이 기존의 금융과는 다른 원리에 따라 운영되는 다양한 자금조달수단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 According to Karl Polanyi, a social economy can be understood as a social self-protection movement that seeks to protect itself against destructive disasters inherent in the self-regulating market economy system. Dividing the social economy into economic activities that serve social purposes and those that carry out them, institutionalization based on the premise of spontaneity of the social economy is not aimed at inducing social economic activity itself, but at preparing and fostering conditions for the active formation of social economic organizations. ‘Sociality’ under current social economy-related laws is directed at vulnerable people and local residents for the purpose of the organization, and seeks democratic or participatory decision-making in operation. Meanwhile, the recently drafted social economy-related bills seem to focus on the outcome or performance that they want to achieve through the social economy, rather than on the creation of conditions where the emergence of diverse and creative economic organizations can actively occur. Regarding this, it will be possible to criticize that it goes against the essence of the social economy of spontaneity and motility. A social economy is essentially one that exists on the basis of its spontaneity and motility, which is difficult to be formed by the function of the state or any power. Thus, the limits of institutionalization should be drawn at the point where the drive for self-preservation of society against the power of the market is undermined. In this regard, future institutionalization should be focused on creating conditions and environments for autonomous ecosystems in the region and in the private sector. In other words, the government should seek a policy shift to provide indirect support to enhance the soil of the social economy, and it needs to provide institutional support for social economic organizations to utilize various financing tools operated on different principles than conventional finance.

      • KCI등재

        북한 가격체계의 원리와 변형에 관한 법정책적 연구

        조혜신 ( Hye-shin Cho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2021 一鑑法學 Vol.- No.50

        북한의 사회주의적 계획경제 체제는 계획과 명령에 의해 경제를 운용한다는 기본 원리를 바탕으로, 상품을 생산하는데 투입된 노동 가치인 가격을 국가가 결정하는 체제이다. 이 가격은 자립적 민족경제의 유지와 공정성이라는 정치적 목적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서, 매우 정교하고 체계적인 조직에 의해 뒷받침되도록 설계되어 있다. 그리고 북한의 가격체계는 원칙적으로 이윤을 배제함으로써 교환관계에서의 이해대립을 극복하고 공동체의 결속과 유대를 유지하고자 한다. 한편 북한의 헌법과 법률에서는 사회주의적 계획경제의 이념에 따라서 가격체계를 구체적인 일원화 및 세부화 제도로 구현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체계는 정확하고 빠짐없는 정보, 적기에 이루어지는 보고·결정·집행, 각 단계별 담당자의 명확한 역할과 책임 등과 같이 상당히 어려운 전제와 요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작동하기 어려울 것임을 짐작하게 한다. 북한의 가격체제는 90년대 이래, 특히 이른바 ‘고난의 행군’이라 불리는 경제위기와 식량위기 이후 근본적인 변화를 겪었으며, 제도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이는 ‘시장화’라 일컬을 수 있을 것이다. 즉, ‘시장화(marketization)’란 북한에 ‘시장’이 형성되고, 그 시장이 계획의 기능을 점진적으로 대체해 나가는 현상을 의미한다. 현재 북한에는 중앙계획경제와 시장이라는 두 개의 자원배분 메커니즘이 병존한다고 할 수 있는데, 이 두 메커니즘의 관계와 상호작용은 상당히 복잡하다. 최근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대북제재와 COVID-19의 발발은 북한의 경제상황을 최악으로 치닫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 경제에 있어서 시장의 ‘불완전한 제도화’는 오히려 권력남용과 부패의 온상이 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처럼 북한 경제체제에 있어서 중앙계획적 가격체계의 원형과 붕괴, 그리고 그로 인한 자생적 시장화와 불완전한 제도화를 고려할 때, 향후 북한의 본격적인 체제이행과 남한과의 경제교류·통합을 추진할 때에는 지금까지 진행된 시장화 현상을 공식화하는 동시에 그 과정에서 야기될 수 있는 거시경제적 불안정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가격기제의 공식화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 시장가격의 공식화 혹은 가격자유화는 이른바 ‘원에 의한 통제’의 철폐를 의미하는 것이다. 먼저 계획경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가격통제체제를 일반적으로 폐지하는 동시에, 점진적인 가격자유화를 위한 선별적 가격통제체제로 전환하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법제 측면에서는 앞서 살펴본바 북한 가격체계의 법적 근거라 할 수 있는 인민경제계획법, 화폐유통법, 가격법이 폐지되어야 할 것이다. 다만, 가격자유화 원칙 및 점진적 가격자유화 확대 과정을 담은 대체입법이 이루어져야 할 것인데, 여기에서 단계적 가격자유화 정책의 근거를 마련하는 동시에 이를 집행할 추진체계를 설립하여야 한다. North Korea’s socialist planned economy system is a system in which the state determines the price that is the labor value invested in producing goods, based on the basic principle of managing the economy by plan and order. This price is determined by the political purpose of maintaining an independent national economy and fairness, and is designed to be supported by a very sophisticated and systematic organization. In addition, North Korea’s price system seeks to overcome conflicts of interest in exchange relations and maintain community solidarity and bonds by excluding profits in principle. Meanwhile, North Korea’s constitution and laws implement the price system according to the socialist planning economy ideology. However, this system is difficult to operate unless quite strict premises and requirements are met, such as accurate and complete information, timely reporting, decision, and execution, and clear roles and responsibilities of the person in charge at each stage. North Korea’s price system has undergone fundamental changes which can be called “marketization” since the 1990s, especially after the food crisis. In other words, "marketization" means a phenomenon in which a “market” is formed in North Korea and gradually replaces the function of the plan. Currently, two resource allocation mechanisms co-exist in North Korea: the central planned economy and the market, and the relationship and interaction between these two mechanisms are quite complex. It is known that the recent continuous sanctions and the outbreak of COVID-19 against North Korea are making North Korea’s economic situation to the worst. In the North Korean economy, the incomplete institutionalization of the market is likely to be a hotbed for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Considering the prototype and collapse of the centralized price system, and the resulting marketization and incomplete institutionalization of the North Korean economic system, it will be important to formalize the marketization that has progressed so far and minimize macroeconomic instability. Formulation of market prices or price liberalization means the abolition of so-called ‘control by Won’. First, the price control system, which can be said to be the core of the planned economy, should be generally abolished, while at the same time switching to a selective price control system for gradual price liberalization. In terms of legislation, the People’s Economic Planning Act, the Money Distribution Act, and the Price Act, which are the legal grounds for the North Korean price system, should be abolished. However, alternative legislation including the principle of gradual price liberalization should be implemented.

      • KCI등재후보
      • KCI등재

        재난법상 원자력 사고시 대응체계에 관한 연구

        조혜신(Cho, Hye-Shin) 경희법학연구소 2018 경희법학 Vol.53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연구는일본후쿠시마원전사고, 특히지진발생직후부터초동대처가긴급하게이루어지는 동안 재난대응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를 상세히 검토함으로써, 주요 주체들의 법적의무 혹은 책임으로 구성되는 재난관리체계가 어느 지점에서 그 작동을 멈추게 되는지를 구체적으로 파악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일본의 경험에 비추어 현행 우리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이하 ‘재난안전법’이라 함)과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 대책법 (이하 ‘방사능방재법’이라 함)에 있어서 재난관리체계의 한계는 어디에 존재하는지 살펴보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사고는 전 세 계에 원자력 발전소 운영에 따른 위험의 폭과 깊이를 생생하게 보여주었다. 재난이라는 사건이 갖는본질적인 특성상그 발생여부, 시각, 규모, 전개양상, 피해규모 등을예측하는데 한계가있으며, 그불가측성으로인하여 대응에심각한어려움을 주기마련이다. 이러한 재난의 특성상 ‘평시의 재난법(ex-ante disaster law)’과 ‘재난시의 재난법(ex-post disaster law)’ 사이에는 괴리가 존재하기 마련인데, 사전적으로는 재난유형별로 전형적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바탕으로 재난법을 설계할 수 있으나, 사후적으로는 실제 재난상황에 맞추어 재난법이 새롭게 설계되고 작동되어야 한다. 동일한 유형의 재난이라 하더라도 발생 양상은 매번 다를 것이므로, 재난시의 재난법, 즉 사후적 재난법은 아직 존재하지 않는 법과 다름 없다. 따라서이미발생한재난에대한회고적연구를통하여재난시의재난법을부분적으로나마 가늠해 보고, 이를 평시의 재난법에 반영하여 양자의 차이를 좁혀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현장’ 중심의재난대응을강조하곤하지만, 재난유형이나규모에따라서재난현장을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가 불가능한 경우도 있을 수 있다는 점이 간과되고 있다. 특히원자력관련사고의경우에는방사성물질이원자력시설외부로유출될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사고 지역에서 대응을 한다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 또한 방사능사고가 발생하여 일단 방사성 물질이 원자력 시설의 건물 외부로 유출되기 시작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주변 지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고, 그 범위는 시 군 구 단위의 상당 부분 혹은 그 범위를벗어날가능성도전혀배제할수없다. 따라서방사능사고와같이시간이지남에따라 피해가 확산되는 유형의 재난에서는 대응 단위를 시 군 구보다는 시 도 단위로 상정하여 예방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현장지휘센터가 설치되어야 하는 ‘현장’이 정확히 어디인지 사전에 지정되어 있지 않으면, 그 혼란은 더욱 클 수 있 으며, 현장지휘센터의 장을 ‘원자력안전위원회 소속 공무원 중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명’하도록되어있는부분도역시‘원자력안전위원회의지명’이라는의사결정을필요로한다는 점에서 신속한 대처를 어렵게 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라는 하나의기구에게핵심적인권한을전적으로배분하는방식이적절한지에대해서도의문이 제기된다. 원자력사고의경우에는해당지역주민뿐아니라국민모두에게주는공포감이 매우 클뿐 아니라 사고로 인한피해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확산될 위험이 있다는 점에서, 방사선재난에 대한 지식 그 이상의 정보와 그에 기초한 고도의 판단을 필요로 하게 될것이므로, 중앙정부 차원의 대응이 오히려 더 바람직할 수 있다. This study examines how and why the disaster management system comprising legal obligations or responsibilities of key actors cannot operate properly in the event of a disaster by reviewing in detail how disaster response was made during the initial emergency response when 3.11 Crisis occurred in Fukushima Japan. Based on Japan s experience, we examine where the limitations of the disaster management system exist under the Disaster and Safety Act as well as the Protection against Radiation Act and suggest ways to improve them. Due to the inherent nature of a disaster, there are limitations in predicting its occurrence, size, development, and damage, and its unpredictability makes it extremely difficult to respond. Because of this disaster, there is still a gap between the ex-ante disaster law and ex-post disaster law . A retrospective study of disasters that have already occurred will allow us to assess the disaster law at least partially in the event of a disaster and reflect it in the peacetime disaster law to narrow the gap between the two. While the emphasis is generally on on-site oriented disaster response, it is often overlooked that depending on the type or size of the disaster, it may not be possible to build a response system around the disaster site. It is not realistic to respond in an accident area, especially since radioactive materials are likely to be leaked outside the nuclear facility. Also, once radioactive materials begin to leak out of the buildings of nuclear facilities, they are likely to spread over time to surrounding areas, and their extent cannot be ruled out at all as much of the city, county or district unit. Therefore, in case of a disaster where damages spread over time, such as radiation accidents, it would be desirable to take preventive measures by putting the units of response in terms of city and province rather than city, county or district. And unless the site where the site command center should be installed is specified in advance, the confusion could be even greater. Finally, the question is whether it is appropriate to allocate all of the core rights to the Nuclear Safety Commission. In the case of nuclear accidents, not only local residents but also the public are at great risk of spreading the damage over time. Thus, the central government s response may be preferable in that it will require not only specialized knowledge of radiation disasters, but also comprehensive and responsible judgment.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중소기업법제의 성과와 한계 -지원,육성정책과 경쟁정책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조혜신 ( Hye Shin Cho ) 경상대학교 법학연구소 2014 法學硏究 Vol.22 No.2

        중소기업을 지원·육성하기 위한 정책적·제도적 수단의 양적 확충이 이제는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음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이나 대기업과의 양극화 문제가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보건대, 중소기업에 대한 직접적 혹은 보호적 육성·지원 정책이 갖는 한계는 충분히 실증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중소기업 문제의 배경이 되는 주요 법과 제도가 형성된 과정을 살펴보면, 과거 중소기업은 대기업과의 관계에서 보호되어야 할 대상이었고, 중화학공업 중심의 산업정책에서는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조력자로 설정되었다. 바로 이것이 오늘날 중소기업 문제의 원형을 이루었고, 그 결과 중소기업이 대기업과의 ‘거래관계’ 그리고 대기업과의 ‘경쟁관계’ 모두에서 원천적·구조적으로 불리한 지위에 처하게 된 것이 중소기업 문제의 본질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현재 다양한 측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지원·육성정책의 효과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과 대기업간의 거래관계에서 행해지는 각종 불공정거래관행을 강력하게 규제해 나가는 한편, 기존의 대기업들이 지배하고 있는 시장에서 중소기업이 혁신자로 등장할 수 있도록, 경쟁과정을 정당하게 질서지우기 위한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 규제와 경쟁제한적 기업결함에 대한 규제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고, 부당지원행위나 일감몰아주기와 같은 부당한 수단을 통해서 혹은 총수와 그 일가의 사익을 도모하기 위한 동기에서 이루어지는 무분별한 사업영역 확장을 차단하기 위한 행태적 규제와 기업 내부에서의 통제가 적절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오랫동안 지원·육성정책이 그 중심에 있었던 중소기업 관련 법제는 기본적으로 중소기업을 보호와 배려의 대상으로 보는 관점에 머물러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관점 하에 수립되고 집행되는 정책과 법제는 중소기업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분명한 한계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제는 중소기업을 대기업의 잠재적 ‘경쟁자’이자 ‘혁신자’로 보는 관점을 바탕으로 일차적으로는 경쟁의 원리에 의해 지도되도록 하되,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에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기반을 조성해 나가는데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것이다. Considering the reality that the polarization of SMEs versus large companies has been more serious although legal and institutional measures for promoting and nurturing SMEs has been quantitatively expanded, we would be able to tell that limitation of the direct and protective promotion policies for SMEs is shown. We can see through the historical analysis that SMEs in the past had been protected against or given supporting role for large companies, which has come to be the very source of ‘the SMEs problem’ in Korea. Now it can be said that the heart of the SMEs problem in Korea lies in SMEs’ structurally disadvantageous position in both trade and competition relation with large companies. In this sense, in order to raise effectiveness of the promotion policies for SMEs, it is absolutely necessary to try to solve SMEs problem fundamentally. Specifically, we need to regulate various kinds of unfair practices between SMEs and large companies on the one hand, and market dominant undertakings` abusive behaviors and anticompetitive mergers on the other hand, so that SMEs many turn up as innovators in the markets dominated by large companies. Furthermore, behavioral regulation and internal control should be activated to block unreasonable expansion of business fields through illegal measures such as unfair intercompany transaction or by the pursuit of private interest of owners’ families. Laws and institutions regarding SMEs which has been focused on promotion and nurture for a long time seem to remain on the protective view. However, policies and laws on the basis of the protective view are difficult to enhance the viability and competitiveness of SMEs. Therefore, we need to apply primarily competition principles to SMEs on the basis of the view that regards them as potential ‘competitors’ and ‘innovators’, and to prioritize the free and fair competition between SMEs and large companies.

      • KCI등재

        일반논단 :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리베이트 제공행위에 관한 EU의 판례에 대한 분석

        조혜신 ( Hye Shin Cho ) 한국경쟁법학회 2013 競爭法硏究 Vol.27 No.-

        We can see the typical examples of traditional, structuralist and form-based approach to abuse control through analyzing cases regarding rebates by dominant undertakings in EU Competition Law. A recent discussion for modernization of EU Competition Law demands the fundamental improvement in enforcing abuse control. Therefore all the criticisms of abuse control apply to precedents related to rebates by dominant undertakings in the same way. However we would be able to draw some implications from analysis on rebate cases of EU courts in that it is an regulatory example of abuse control which Korean Competition Law also adopts. Firstly, standard of judgement focusing on trading partners rather than competitors and consumers of EU case law corresponds to the requirements of the Number 3 in Article 3-2 Section 1 which prohibits the unreasonable hindrance to other undertakings. If rebates by dominant undertakings is prohibited as discriminatory or compulsory conduct, when the restraints of freedom to choose source of supply is prominent, the prohibition on hinderance to other undertakings of Number 3 would apply to. Secondly, it is necessary to notice the EU courts` judgment on how and to what extent the competition authority should prove the effect of rebates in question. Lastly, the unfairness in EU rebates cases implies that the demand that fairness should be accomplished in trade in which dominant undertakings participate is not irrelevant in abuse control. Simply speaking, rebates by dominant undertakings is regulated in EU Competition Law as hindrance which impairs customers` capability or possibility of competition through the restraints of freedom of choice, or unfairness in trading conditions. Now we should think over which perspective and standard of judgement we will take in order to regulate rebates by market-dominant undertaking in the Korean Competition Law, reflecting the regulatory examples of US and EU courts.

      • KCI등재

        발표론문(發表論文) :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의 제정 의의에 대한 검토

        조혜신 ( Hye Shin Cho ) 단국대학교 법학연구소 2012 법학논총 Vol.36 No.2

        The legislation of the Law on Fair Trade in Large-Scale Distribution Industry has two meanings when viewe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regulatory framework of the Competition Law in a broad sense; firstly, it has newly equipped with a new regulatory measure to adjust the conflicting interests of related parties. Secondly, it has tried to overcome the limitations in enforcing the existing regulatory measures of Article 3-2 and 23 in Competition Law. As for the first meaning, the new measure should remain supplementary and temporary, although we have now broad-based consensus for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legislation. The reason is that the direct intervention in the adjustment of interests could impair the autonomy and dynamics of market. Namely, Competition Law as the basic rule of market economy should mainly focus on the establishment of competition order, which is expected to correct fundamentally the asymmetry in trade through the normal function of competition mechanism. As for the second meaning, we could easily agree that the legislation of the new law is right and necessary in that all the problems in enforcing the existing Competition Law cannot be solved at a single stroke. Nonetheless, at this juncture the limitations in applying the Article 3-2 and 23 should be analyzed thoroughly and the way to overcome them should be sought promptly. Especially the issue raised when Article 3-2 of Competition Law is applied to dominant undertakings in demand side need to be dealt with importantly. Furthermore, not only the standard for proving unreasonableness of abuse and unfair practice but also the allocation of burden of proof seem to be more difficult even after the Posco-Case of the Supreme Cour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