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 학부 도자예술전공의 교과편성 연구 : 1990년부터 2010년을 중심으로

        조은미 ( Eunmi Cho ) 이화여자대학교 도예연구소 2020 陶藝硏究 Vol.- No.29

        본 연구는 1990년부터 2010년까지의 한국 현대 도예 흐름 안에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도자예술전공의 역할과 앞으로의 발전 모색에 있다. 한국 현대 도예 태동에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도자예술전공은 선구자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1959년 이화여대는 황종구 교수를 중심으로 한국 최초로 대학 내에 도자예술전공과 도예연구소를 개설하여 후계양성과 도자 연구에 매진하였다. 청자와 분청자를 중심으로 시작된 교육은 개념미술을 아우를 수 있는 교육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후 60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본 연구자는 한국 현대 도예의 흐름 속에 1990년대부터 2010년까지의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부 도자예술전공의 교과편성 조사와 분석을 하였다. 미국 현대 도예와 달리 한국 현대 도예는 오랜 전통을 기반으로 발전되어 본질적인 문제에 과감히 접근하려는 실험적인 경향이 확대되어 발전되어 갔다. 이화여대 도자예술전공 또한 전통을 재현하는 방식의 수업을 시작으로 산업도자와 도자조형연구도 진행되었다. 연구소에서는 청자, 분청기법 연구와 소지개발에 매진하였다. 석고 캐스팅 기법을 이용하여 다양한 상품 연구와 도예 관련 포괄적인 연구와 상품개발도 이루어졌다. 이화여대 도자예술전공은 졸업생들을 중심으로 도림회를 설립하여 1979년 이후 해마다 동문전시를 통해 졸업자들의 작품 활동을 격려하고 후배 작가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1990년대 한국의 도예 관련 흐름은 전통을 기반으로 현대적 해석, 오브제 중심의 경향, 환경도예가 공존하였다. 전통으로 회귀의 경향도 보여졌으며 이는 전통과 현대가 서로 상호보안적 관계로 지속발전하도록 하였다. 1990년은 현대 미술의 정착기이며 현대도예를 세대별로 나누자면 3세대 또는 후기에 접어드는 시기이다. 규정지을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표현양상을 보였으며 기능에서 벗어나 조형 작업들이 증가하고 공예와 순수예술 간 공존과 동시에 대립이 나타나는 때이다. 전통도자에서부터 순수예술로서의 오브 제작품들은 다양한 도자예술의 형식과 내용을 보여주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도예과도 같은 맥락으로 교육이 이루어졌다. 2010년대부터는 미술대학에서 조형예술대학 공예학부로 변경되고 추후 예술대학 안에 음대와 미대의 통합됨에 따라 도예전공은 축소되고 시대성에서 오는 정체성 혼란을 엿볼 수 있다. 몇몇의 수업에서는 교수자들로부터 순수예술작품을 구현할 수 있는 인문학적 탐구가 진행되었다. 이러한 수업과정을 통해 많은 전공자들에게 도자에 대한 담론의 장이 만들어졌으며, 조형성 이 전에 인문철학적 탐구가 이루어졌다. 이는 공예적 측면보다 순수예술가가 고려해야 할 자세이기도 했다. 공예에서 시작된 도자예술은 현재까지도 그 정체성에 대한 담론이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공예의 실용성과 예술 철학적 사색을 통한 조형적 양식으로서의 도자는 그 기준에 따라 다르게 평가된다. 1990년부터 2010년대의 조형적 언어로서의 도자는 서툴렀고 현재까지 그 정체성을 찾는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본 대학 전공에서도 수년 전부터 인문학 적 사고를 돕는 수업이 개설되어 머리와 마음과 손이 하나가 되어 발전되고 성숙된 조형 언어를 구현하는데 이바지하고 있다. 본 연구를 통해 이화여자대학교 도자예술전공이 소속과 명칭 변경이 있었지만 1990년 이후 2010년까지 각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통과 현대, 기법과 조형적 측면, 인문학적 사고확장까지 다양하고 총체적 예술교육을 제공하였음을 알 수 있다. 누락된 많은 본교 출신 작가와 그 작업 결과물을 본 연구에 포함 시키지 못한 한계점이 있다. 또한 한국 최초의 도예전공이 대학에 개설된 학교로서 도자예술전공의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여성 도예가를 배출함으로서 한국현대도예 현장에서 큰 역할을 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본 졸업자들이 도자예술의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통해 여성 도예 작가, 예술가로서 활발한 활동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This study is referred to as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 Art in the stream of 1990 to 2010, hereinafter referred to as Ewha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played a pioneering role in the birth of Korean contemporary ceramics. In 1959, centered with professor Hwang Jonggu, Ewha Womans University opened the first ceramic arts department and ceramic art research institute in the university, and devoted to succession training and ceramic research. The education that begun with the center of celadon and the audience, is expanding to education that can encompass conceptual art. At this point, 60 years later, this researcher conducted a survey and analysis of the curriculum organization of the Department of Art and Design at Ewha Womans University from 1990 to 2010 in the stream of contemporary Korean ceramics. Unlike contemporary American ceramics, Korean contemporary ceramics were developed on the basis of a long tradition, and the experimental tendency to boldly approach essential problems, expanded and developed. Ewha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also started with a class of reproducing traditions and conducted research on industrial ceramics and ceramics. The research center devoted research and development of celadon and Bunchung techniques. Various product research, comprehensive research and product development that is related to ceramics were also conducted using the plaster casting technique. Ewha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has established a Dorim Association centered on graduates, and has been encouraging graduates' work activities through alumni exhibitions every year since 1979 and is continually supporting the cultivation of junior artists. In the 1990s, Korean ceramic art-related trends co-existed with modern interpretation, objet-oriented trend, and environmental ceramics based on tradition. The trend of return to traditional was also seen, which allowed the traditional and the modern to continue to develop in a mutually secure relationship. 1990 is the settling period of contemporary art, and when contemporary ceramic art is divided by generation, it is the period of entering the third or later period. It is a time when various forms of expression are shown beyond the definition, and formative works increase beyond function, and coexistence and confrontation between craft and fine art appear. Objects from traditional ceramics to pure art can be said to be a period to show various forms and contents of ceramic art. Ewha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was also taught in the same context. In the 2010s, as the College of Fine Arts was changed to the Faculty of Crafts of the College of Art and Design, and as the College of Music and the College of Art were merged into the College of Arts, the major of ceramics was reduced and the identity confusion from the times can be seen. In some of the classes, a humanistic inquiry was conducted by instructors to realize works of fine art Through this course, many majors have created a forum for discourse on ceramics, and a humanistic philosophical inquiry was conducted before formative formation. This was an attitude that fine artists should consider rather than the craft aspect. Ceramic art, which started as a craft, continues to discuss about its identity to this day. Ceramics as a formative style through the practicality of crafts and artistic philosophical reflection are evaluated differently according to the criteria. Ceramics as a formative language from 1990 to 2010 were poor, and efforts to find their identity have been made to this day. In this university major, closes to help humanities have been established since several years ago, contributing to the realization of a developed and mature formative language by uniting thoughts, minds) and hands. Through this study, it was confirmed that from 1990 to 2010, the affiliation and name of Ewha University Department of Ceramics also changed according to the location of ceramic art required by each era. This was followed by a changing curriculum. However, it can be seen that comprehensively; it has provided a variety of comprehensive art education including tradition and modern, techniques and formative aspects, and expansion of humanities thinking. There is a limitation in not including many missing authors and work results in this study. In addition, as Korea’s first pottery major was opened at the university, it was an opportunity to analyze the works of graduates of the university and the role of the pottery institute’s activities in contemporary Korean pottery. I hope that artists from this university will be the leading roles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ceramic art in the future.

      • 한국(韓國) 역사교육(歷史敎育)에서 제기되는 몇 가지 이론문제(理論問題)

        이춘호 ( Li Chunhu ),조은미 ( Cho Eunmi ) 중국한국(조선)어교육연구학회 2018 한국(조선)어교육연구 Vol.13 No.-

        This thesis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the basic theoretical knowledge education in the Korean history education course. And analyzed the problems that the history education theory courses often encountered, clarified the epistemological root of the historical debate between China and South Korea.

      • KCI등재

        이기적 vs. 이타적 동기요인이 기부의 효과성 기대와 기부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정혜림(Jung, Healim),조은미(Cho, Eunmi),강민정(Kang, Min Jeong),이성근(Yi, Seong Keun),변경희(Byun, Gyung Hee) 한국상품학회 2020 商品學硏究 Vol.38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기부의 효과성 기대와 기부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이기적, 이타적 동기요인은 무엇인지 그리고 기부의 효과성 기대와 기부 행동에 대한 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기부 행동의 이기적 동기로는 심리적 만족감과 사회적 보상을, 이타적 동기로는 사회적 책임과 도덕적 고양을 변수로 하여 기부의 효과성 기대와 기부 행동과의 관계를 보았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이기적 동기의 심리적 만족감과 이타적 동기의 사회적 책임이 기부의 효과성 기대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기적 동기의 기부라 할지라도 기부의 실제적인 성과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존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둘째, 기부의 동기에 있어서는 이기적 동기보다는 이타적 동기가 기부 행동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사회적 책임의식이 기부 행동과 가장 높은 관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부에 있어서 이타적 동기가 이기적 동기보다 중요한 동기가 됨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기부의 효과성 기대는 기부 행동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부자들이 자신의 기부가 가져올 긍정적인 결과들을 지각할수록 기부 행동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find out what self-interest and altruistic motivational factors affect donation effectiveness expectation and donation behavior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donation effectiveness expectation and donation behavior. To this end, data was collected and analyzed for 279 participants. In this study, the relationship between expectation of donation effectiveness and donation behavior was examined, with psychological satisfaction and social reward as selfish motives and social responsibility and moral uplift as variables as altruistic motives.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t was found that the psychological satisfaction of selfish motives and the social responsibility of altruistic motives significantly influenced the expectation of donation effectiveness. This shows that there is interest and expectation about the actual performance of donations, even for selfish motivational donations. Second, in the motivation of donation, altruistic motivation rather than selfish motivation was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donation behavior, and especially, social consciousness showed the highest relationship with donation behavior. This shows that altruistic motives are more important than selfish motives in donation. Lastly, it was found that the expectation of donation effectiveness has a significant effect on donation behavior. This is a result showing that the donation behavior can be higher as donors perceive the positive results that their donation will bring.

      • KCI등재

        대학 신입생의 내재적‧외재적 전공선택동기와 진로결정자기효능감 및 사회적자기효능감, 대학생활적응에 관한 구조적 관계

        박해임(Park, HaiIm),천성문(Cheon, SeongMoon),조은미(Cho, EunMi) 학습자중심교과교육학회 2017 학습자중심교과교육연구 Vol.17 No.2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대학 신입생의 대학생활적응과 관련된 변인들 간의 구조적 관계를 분석하고, 이들의 관계에서 그것을 매개하는 변인의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었다. 연구대상은 부산시에 소재하고 있는 5개의 4년제 대학 신입생이며, 2017년 6월 1일부터 6월 14일까지 14일간 총 320부를 배부하여 이 중 33부를 제외한 287부를 분석에 사용하였다. 연구도구는 전공선택동기, 진로결정자기효능감, 사회적자기효능감, 대학생활적응 척도를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3.0을 활용하여 기초통계분석을 실시하였고, Amos 21.0을 활용하여 2단계 구조방정식 모형을 분석하고, Bootstrap 분석으로 매개효과의 유의성을 검증하였다. 그 결과로는 첫째, 내재적 외재적 전공선택동기, 진로결정자기효눙감과 사회적자기효능감, 대학생횔적응은 각각 정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구조방정식모형 분석결과 내재적 전공선택동기는 대학생활적응과의 관계에서 진로결정자기효능감과 사회적자기효능감 부분매개하고 있고, 외재적 전공선택동기는 대학생활적응과의 관계에서 진로결정자기효능감과 사회적자기효능감을 완전매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대학신입생들이 진로결정자기효능감과 사회적자기효능감을 높여 대학생활적응을 도울 수 있는 상담과 프로그램의 개입이 필요함을 논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structural relationship between the variable related to freshman s college life adaptation, and to confirm the effect of mediating variables them in their relationships.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freshmen at five 4-year colleges in Busan. A total of 320 copies were distributed for 16 days from June 1, 2017 to June 16, 2017, and 287 copies were used for analysis except for 37 copies. The research tools used major selection motivation, career decision self-efficacy, social self-efficacy, and college life adaptation scale. The collected data were subjected to basic statistical analysis by using Spss 23.0, and were analyzed two-step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by using Amos 21.0, were verified the significance of the mediation effect through Bootstrap analysis. As a result, first, it was confirmed that the intrinsic and extrinsic major selection motivation, career decision self-efficacy, social self-efficacy, and college life adaptation, respectively, have a positive relationship. Second, the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showed that the intrinsic major selection motivation is partially mediated by the career decision self-efficacy, social self-efficacy between relationship with the college life adaptation, and the extrinsic major selection motivation is completely mediated by the career decision self-efficacy and social self-efficacy between relationship with the college life adapta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tudy, it is suggested that counseling and program intervention are needed to help adapt to college life, so the college freshmen should increase the career decision self-efficacy and social self-efficacy.

      • 비움을 시도하는 작가와 매체 간 상호작용 도자예술 : 리쩌허우李澤厚의 미학을 중심으로

        조은미 이화여자대학교 도예연구소 2021 陶藝硏究 Vol.- No.30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ceramic artworks produced by the researcher during the period 2015 to 2021 from the aesthetic aspect of 李泽厚 Li Zehou and objectively establish the perspective of the researcher's work through this study. Through this, the researcher aims to establish concepts to move forward and develop a systematic world of works. It refers to 'forgetting' through 李泽厚 Li Zehou's self-contained philosophy of practice and the necessary reasons. He says that only when one forgets one's real existence and abandons all eyes, ears, and senses and thoughts of mind, one can become one with all things and gain "Freedom in Rules" by traveling through heaven and earth. Sensory organs are constrained by seeing, hearing, and ideas are constrained by tastes. The greatest pleasure is reached only when all of the above are excluded and artificial acts are emptied. It was confirmed that the kind of pure consciousness and the need to precipitate pure perception were connected to the tactile ceramic art of this researcher. The result of interacting with soil and researchers is the result of the researcher's needs. This research process is an attempt by the researcher to experience the lineage that 李泽厚 Li Zehou is describing. 李泽厚 Li Zehou explains that he can empty the line and reach the line with nothing, and that he can find his own beauty. A person may be trapped in the norms, laws, and social demands that he or she accumulated in him or her pure self may have faded or been hidden. Through this experimental attempt and research, the media and researchers were able to communicate and interact with the media and explore them. 본 연구의 목적은 연구자가 間의 개념을 기반으로 2015년부터 2021년 기간 동안 제작한 도자예술작품을 리쩌허우의 미학적 측면에서 살펴보고 본 연구를 통해 연구자의 작업 관점을 객관적으로 정립하고자 함이다. 이를 통해 본 연구자가 앞으로 나아갈 개념들을 확립하고 체계적인 작품세계를 펼쳐 나가고자 한다. 리쩌허우의 주체적 실천철학과 소요유를 통해 ‘잊음’을 언급한다. 자기의 현실적 존재를 잊고 모든 눈, 귀, 마음의 감각과 생각을 버려야만, 비로소 만물과 일체가 되어 천지를 노닐며 ‘천락’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감각기관은 보고, 듣는 것에 의해 제약을 받고, 생각은 기호에 의해 구속된다. 위 모든 것을 배제하고 인위적인 행위를 텅 비워야 최대의 쾌락에 도달하게 된다. 일종의 순수 의식과 순수 지각을 침전시켜야한다는 점이 본 연구자의 촉각 중심의 도자예술과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흙과 연구자와의 상호작용한 결과물은 연구자의 소요유 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이 연구과정은 연구자가 리쩌허우가 설명하고 있는 선의 경지를 경험하게 하고자 하는 하나의 시도이다. 리쩌허우는 비우고 무위로 선에 도달할 수 있으며 이때 본연의 미美를 발견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 인격체가 그 안에 축적되어있던 규범과 법칙, 사회적 요구에 갇혀 순수한 본연의 모습이 희미해졌거나 감춰져 있을지 모른다. 본 실험적 시도와 연구를 통해 매체와 연구자가 순수하게 교감하고 소요유 할 수 있는 시도가 되었으며, 이후 매체와의 상호작용하며 탐구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되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