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비례대표’에서 ‘비례’의 2가지 의미와 남녀동수제

        조원용 한국공법학회 2021 公法硏究 Vol.50 No.1

        한국사회는 각 영역에서 위기다. 사회과학에서 제도의 도입은 수학과 같이 정답이 정해져 있지 않기에 제도 시행 이후 문제점 분석을 통해 제도의 적실성을 판단해야 한다. 비례대표국회의원선거에 도입된 외국의 제도는 특별한 검증 없이 도입되었고 예기치 못한 문제점을 양산해내고 있다. 무엇이 보다 나은 비례대표제도인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흥정의 산물을 진리인양 수용하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헌법에 준거한 객관적 기준에 의거 선거제와 비례대표에 제도에 대한 근본적 이해를 우리 스스로 소화해내야 한다. 한 번도 지식생산국이였던 적이 없던 나라의 비극은 외국제도의 무비판적 동경을 야기한다. 비례대표제도의 개선도 우리스스로 이루어낸 적은 없다. 그간의 비례대표제도의 개선은 외국의 제도를 도입하고 막연히 좋아질 것이라는 ‘추상적 선’에 대한 기대를 희구했다. 그러나, 비례대표제도의 개선은 현행제도를 통해 제기되는 ‘구체적 악’을 제거하는 방식을 고안하는 하고 외국제도의 무비판적 수용을 지양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 공직선거법 상 도입되어 있는 여성할당제, 더 나아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선출직 공직자의 남녀동수제 논의 또한 그러하다. ‘비례대표전국선거구국회의원’ 선거제도가 혼란스러운 가장 큰 이유는 ‘비례’라는 용어를 우리 스스로 정명(正名)하지 못함에 기인한다. 비례대표는 상이한 2가지 목적으로 해석 가능하다. 하나는 정당의 실제 지지율과 의석수의 ‘비례’를 의미하며 다른 하나는 선거권자의 구성과 대표자의 구성이 ‘비례’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자는 정당 지지율에 의거한 의석결정규칙(Entscheidungsregeln)이고, 후자는 대표원칙(Repräsentationsprinzipien)이다. 우리에게 ‘비례’는 의석결정방식을 기준으로 도입되어 성별의 모사라는 이질적 가치의 불완전한 결합의 양태로 나타나고 있다. ‘비례’라는 용어가 정당 지지율과 의석수의 비례라는 의미와 전체 국민의 반이 여성이니 성별에 ‘비례’한다는 2가지 의미 모두로 쓰이게 되니 마치 후자도 ‘비례’대표의 한 종류로 오인되는 결과가 발생한다. 선거권자의 성별 모사는 선거를 통해 대표자를 선출하는 ‘선거’제도의 지향점이 아니라 모집단과 표본의 동일성을 중시하는 ‘추첨’제도의 지향점이기에 선거의 요소가 아닌 지점에 ‘비례’라는 이름으로 ‘추첨’의 원칙이 녹아들어 헌법에 의거 대의제(간접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에 완전히 이질적인 요소인 직접민주주의적 요소인 ‘추첨제’의 양태가 위태롭게 끼워 맞춰져 있다. 게다가 우리는 비례대표 공천에 정당별 폐쇄형 명부제(Closed list system)를 사용하고 있고 공직선거법 제47조를 개정하여 비례대표 공천의 ‘민주적 절차’를 삽입하였으나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삭제되었다. 또한 최근 3개 국회를 분석한 결과 여성도 남성도 성별만을 대표할 뿐, 성별 이외의 모든 영역에서 선거권자를 ‘모사’하지는 못했다. 프랑스의 ‘빠리테법(La Parité)’논의와 독일의 남녀동수규정(Paritäts-Regelungen) 위헌 논란이 거세다. 일각에서 도입을 주장하는 대표자를 통한 선거권자의 ‘모사’를 위한 제도들로 대의제를 근간으로 한 현행헌법과는 조응되지 않기 때문에 도입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 대의제의 근본 목적은 국익의 추구이며 국가이익은 선거권자, 정당, 지역 등에 기속되... Korean society is in crisis in each area. As in the case of the introduction of a system in the social sciences, the correct answer is not determined like in mathematics, so after the system is implemented, the appropriateness of the system should be judged through problem analysis. The foreign system introduced in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 parliamentary elections was introduced without special verification, and it is producing unexpected problems. In order to determine which is a bette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we must not only accept the products of bargaining in the political realm as if it were the truth, but we must understand the fundamentals of the electoral system and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by ourselves based on objective standards based on the Constitution. To improve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it is more effective to devise a way to eliminate the ‘specific evil’ raised by the current system rather than the expectation of ‘abstract good’ that it will be vaguely improved by introducing a foreign system. The same is true of the women's quota system introduced in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furthermore, the discussion on the equality of men and women in elected public officials being raised in some areas. The biggest reason for the confusion in the electoral system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 national constituency members’ is that the term ‘proportionate’ cannot be properly named.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 be interpreted for two different purposes. One means the ‘proportion’ of a party’s actual approval rate and the number of seats, and the other means that the composition of electors and the composition of representatives should be ‘proportional’. The former is the rule for determining seats based on party approval rating (Entscheidungsregeln), and the latter is the principle of representation (Repräsentationsprinzipien). For us, ‘proportion’ was introduced based on the method of determining the seat, and it appears as an incomplete combination of heterogeneous values ​​that mimic gender. The term ‘proportional’ is used in both meanings, meaning that it is proportional to the party's approval rating and the number of seats, and ‘proportional’ to gender because half of the total population is female. As a result, the latter is also mistaken for a type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ccurs Because the imitation of the voters' gender is not the direction of the ‘election’ in which the representative is elected through the election, but the ‘lottery’ system that emphasizes the sameness of the population and the sample, it is a ‘lottery’ in the name of ‘proportion’ at a point not an element of the election In accordance with the Constitution, the principle of the ‘lottery system’, an element of direct democracy, which is a completely foreign element to the ‘election system’, which is the basis of the representative system (indirect democracy), is precariously fitted. In addition, we use a closed list system for each party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nominations, and amended Article 47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o insert a ‘democratic procedure’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ve nominations, but it was deleted within a year. In addition,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recent three National Assembly, both men and women only represent gender, and cannot “imitate” voters in all areas other than gender. Controversy over the constitutionality of France's “La Parité” and Germany's Paritäts-Regelungen is fierce. This is a system for ‘imitation’ of voters through representatives, and since it does not correspond to the current constitution based on the representative system, care must be taken in introducing it. The fundamental purpose of the representative system is the pursuit of national interest, and the fundamental spirit of our constitution based on the rep...

      • KCI등재

        헌법교육을 통한 민주시민교육 활성화 방안- 대의민주주의를 중심으로 -

        조원용 한국법정책학회 2018 법과 정책연구 Vol.18 No.4

        Since the Constitution is the Fundamental Law that forms the foundation and order of life of the nation, its members and community members, it goes beyond just acting as a basic law of the political realm, and at the same time, Function. Therefore, the Constitution not only plays a role as a legal fundamental order of the living world, but also the nation of the power world. This means that the 'Constitution' does not exist only as a type of code of constitutional law but as a living thing throughout society. It is also called the "era of the Constitution" in the sense that the significance of the Constitution is emphasized as a kind of mechanism to coordinate and integrate the various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of society in today's society. In the secular state where the separation principle of orthodoxy has been established, It is also called "secular religion", which enforces faith in all people because the constitution is the ultimate law and is the highest law and the constitution is the ultimate standard throughout the national government and public life. The core of democratic citizen education is political education and democratic citizen education is a constitutional education because the fundamental law of "political products with social consent" is constitutional. Constitutional education can be divided into three types according to the subject. First, it is the 'member' education of the Democratic Republic. The republic is different from the homeland that is given only when it is born differently. It is the Republic that formed through consensus on common values. Members of the Republic are given "responsibility" for virtue-based republication. Constitutional education for the formation and maintenance of virtue is the foundation of constitutional education and the most fundamental education. Second, we looked at constitutional education centering on education that elected the best representative. It would be a judgmental education for electing a better representative as a necessary education for the voters under the representative system. This can be called 'voter education'. Of course, future generations will also have a 'right to vote' after a certain age according to the Political Relations Act, so voter education should expand not only voters but also future generation voters. Third, it is a constitutional education necessary for the 'representative' who exercises sovereignty under the representative democracy by being granted justification for the sovereign power from the sovereign. This can be divided into constitutional education for prospective candidates, and constitutional education for public interest judgment after election to become 'good' representative. 민주시민교육의 핵심은 정치교육이고 ‘사회적 동의를 득한 정치 산물’ 중 근본법이 헌법이므로 민주시민교육의 핵심은 헌법교육이다. 헌법교육은 그 대상에 따라 3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 민주공화국의 ‘구성원’ 교육이다. 공화국은 다르게 태어나면서부터 그냥 주어지는 조국과는 다르다. 공통된 가치에 대한 동의를 통해 형성된 것이 공화국이다. 공화국의 구성원에게는 virtue에 근거한 공화국을 위한 ‘책임’이 부여된다. virtue의 형성과 유지 발전을 위한 헌법교육이 헌법교육의 근간이며 가장 근본적인 교육이다. 둘째, 최상의 대표자를 선출하는 교육을 중심으로 헌법교육을 살폈다. 대의제하에서 유권자에게 필요한 교육으로서 보다 나은 대표자 선출을 위한 판단력 교육일 것이다. 이것을 ‘유권자 교육’이라 칭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미래세대도 정치관계법에 의거 일정 나이가 지나면 ‘선거권’을 갖게 될 것이므로 유권자교육은 현재 유권자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 유권자교육까지 확대하여야 할 것이다. 셋째, 대의제 민주주의하에서 주권자로부터 통치권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 받아 주권을 행사하는 ‘대표자’에게 필요한 헌법교육이다. 이는 ‘좋은’ 대표자가 되기 위한 교육으로 출마예정자에 대한 헌법교육과 선출 이후 공공의 이익 판단력을 위한 헌법교육으로 나누어질 수 있다. 학계에서 민주시민교육은 학자와 전공에 따라 그 정의가 상이하다. 학자마다 스스로로 정의한 것만이 민주시민교육이라 말한다. 그 사이 대한민국이라는 민주공화국의 구성원간의 핵심 합의는 잊혀졌다. 그간 법률가 양성을 위해서만 교육되는 것으로만 여겨지던 ‘헌법’과 ‘헌법교육’이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사회 구성원들의 최소한의 그리고 핵심적인 합의로 제 기능을 다하여 민주시민교육의 핵심으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우리는 헌법이라는 아름다운 사회의 근본적 합의문을 이미 가지고 있다.

      • KCI우수등재

        고가주택・다주택 중과세를 통한 주택시장안정의 허구성에 대한 헌법학적 일고찰

        조원용 한국공법학회 2021 公法硏究 Vol.50 No.2

        At the words of the dictator, tens of millions of people died of starvation. The ecosystem, which had been balanced by the self-sustaining order, thus took revenge on humans. The result of the government's excessive taxation is a simultaneous surge in housing and rental prices. Neither multi-homeowners, single-homeowner, nor the houseless are happy. But, it is only the government that is happy due to the increase in tax revenue that can be used as pleases. The success of the policies pursued by the government should be evaluated by ‘results’ rather than ‘intentions’. Neither individual people nor the government can fully understand the world. However, what can be certain is that the price generated by the ‘self-sustaining order’ of the market between individual economic actors is a far superior criterion than a few unverified values. The premise for the formation of a ‘self-sustaining order’ is private property rights, that every person has the right to own private property. Dictator Mao Zedong, as well as the current government of Korea, carried out policies by only his, or their, own values. But the simple dichotomy of good and evil couldn't solve the highly complex real estate market problems at all. If the value of goods are not recognized by the fair evaluation and contract of the ‘market’, it is inevitably determined by the king and the yangbans. Even under the guise of a ‘democratic republic’, if the government, including the president, ignores the self-sustaining order of the market and decides what is right or wrong, or what is valuable or not, that is totalitarianism and dictatorship. The current government does not recognize housing as a means of investment and therefore casually commits acts that shake the foundations of capitalism. What the current government want is the ‘vote’ of those who desire ‘punishment’ of wealthy persons for simply being wealthy. To be victimized by the government's wrong policies are the hard-won private property rights and the rights to freedom of movement and of residence. Now, it is hoped that there will be no more intervention on the self's balanced ecosystem by abandoning the simple dichotomy of ‘Gunja’ and ‘Soin’ and acknowledging the natural desires of individuals. Private property rights and the rights to freedom of movement and of residence are not fundamental rights that can be arbitrarily limited by a five-year contract government. ‘부족사회의 정신구조(tribal mentality)’와 조선시대 ‘군자’와 ‘소인’의 이분법은 지금 이 순간 ‘적폐’라는 이름으로 부활하여 ‘조세’라는 수단을 통해 고가주택 소유자와 다주택 소유자를 벌하고 있다. 사유재산권에 근거한 다수 개인들의 의사결정은 ‘시장’이라는 ‘자생적 질서’로 나타나기에 사회주의, 전체주의 국가에서 독재자의 선한 의도 보다 우월하다. 정권이 생각하는 선한 의도가 반드시 공익에 부합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못함을 우리는 역사적으로 여러 차례 목도했다. 사회는 복잡하고 다양한 이해관계 속에서 기준이 생성되기에 정권이 추진하는 정책의 성공을 판단할 수 있는 유일한 기준은 ‘의도’가 아니라 ‘결과’다. 수 천만 명을 아사시킨 독재자 모택동과 유주택자, 무주택자 모두 도탄에 빠져 있는 현 정권의 정책 성공의 판단 기준은 ‘결과’뿐이다. 정권은 자신들의 가치관을 실현하기 위해 ‘조세’라는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다. 그런데, 정책수단으로서의 부동산 조세 혹은 필요적 조세의 탈을 쓰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정권의 가치관 추진을 위한 도구로 사용되는 부동산 조세가 헌법상 국민의 재산권과 거주・이전의 자유를 명백히 침해한다면 이는 정부(보다 정확하게는 정권)가 조세라는 수단 통해 국민을 압살하는 반헌법적 정책일 뿐이다. 고가주택 소유자와 다주택 소유자에 대한 중과세는 합리적 차별성을 인정할 수 없는 과도한 조세이고 죄가 없음에도 정권이 생각하는 ‘적폐’이기에 벌하는 ‘징벌적’ 조세이며 더 나아가 정권(政權)이 개별 국민의 사유재산을 실질적으로 강탈하는 ‘약탈적’ 조세이고 사유재산권을 가진 국민을 정권이 조세라는 프레스로 짓뭉개는 ‘압살적’ 조세다. 이제 정권의 시장 생태계에 대한 조세를 통한 인위적 개입을 그치고, 단순한 선악의 이분법과 조선으로의 반동을 막아야 할 때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