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중질탄산(重質炭酸)칼슘을 혼합(混合)한 시멘트 경화체(硬化體)의 내구특성(耐久特性) 평가(評價)

        정호섭,이승태,김종필,박광필,김성수,Jung, Ho-Seop,Lee, Seung-Tae,Kim, Jong-Pil,Pak, Kwang-Pil,Kim, Seong-Soo 한국자원리싸이클링학회 2006 資源 리싸이클링 Vol.15 No.3

        본 연구에서는 중질탄산칼슘을 콘크리트용 혼화재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의 일환으로 중질탄산칼슘을 시멘트 중량의 0, 5, 10 및 15%의 4단계로 혼합한 시멘트 경화체를 제조한 후 시멘트 경화체의 염소이온 침투저항성, 탄산화 및 황산염침식 저항성 등과 같은 내구 특성을 평가하였다. 실험결과 본 연구 범위내에서 혼합율에 관계없이 중질탄산칼슘을 혼합한 시멘트 경화체의 경우 염소이온 침투저항성, 탄산화 저항성, 황산염침식 저항성은 중질탄산칼슘의 충전효과에 의하여 중질탄산칼슘을 혼합하지 않은 시멘트 경화체에 비하여 저항성이 다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In this article, we would like to investigate a durability characterization of cement mortar with inert filler, which is ground calcium carbonate(GCC). The kinds of techniques to evaluate cement mortar are chloride ion ingress, carbonation and sulfate attack. For the experimental result of the resistance of chloride ion ingress, carbonation and sulfate attack, as the addition of GCC makes decreasing the permeability by micro-filler effect, the specimens of $5{\sim}15%$ ratio of replacement are superior to the GCC0 mortar specimen with respect to durability of cement matrix in this scope.

      • KCI등재

        ‘만월대 디지털기록관’ 콘텐츠 추가 구축 및 이용활성화 방안

        정호섭(Jung Hosub),이준성(Lee Junsung) 백산학회 2020 白山學報 Vol.0 No.11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개성 만월대 발굴은 남북이 역사무대를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의미있는 사업이었고, 그러한연장선상에서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그것을 디지털 환경으로 구현해내는 것이다. 10여 년간진행되어 온 만월대 발굴조사 사업은 남북공동의 이해 나아가 문화유산 교류협력사업의 모델을 제시하였다. 남북교류사업의 일회적 이벤트적 한계를 넘어 지속적 상설적 제도화의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민관 협력이 결실을 맺은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본고에서는 2020년 12월 개통예정인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의 콘텐츠 추가 구축 및 이용활성화 방안을 제시하였다.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지난 2017년 ‘개성 만월대 유물자료 정리사업’, 2018~2020년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디지털아카이브 구축사업’을 진행한 결과로개통되었으며, 생산 단계에서부터 디지털 포맷으로 생성된 기록들이 구축 대상 대다수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매우 주목받을 가능성이 크다. 아울러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남북 교류가 여러가지 부침을 겪는 현실을 감안해볼 때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한중심추의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한편,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자료의 보관이라는 일차적인 목표에서 나아가 여러 방면으로의 활용을 염두에 두고 추가 구축 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구축 초기단계에 해당하는현재 시점에서 향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현재의 아카이브를 어떠한 방향으로발전시켜 나갈 것인지에 대한 뚜렷하고 명확한 계획이 필요할 것이다. 본고에서는 이러한점에 유념하여 아카이브 내 디지털 전시, 가상 박물관 구축,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추진및 관련 콘텐츠 탑재 등의 방안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콘텐츠를 추가 개발하는 과정에서 이용활성화 방안도 살펴보았다.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은 남북이 분단된 상황에서 구축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향후 개성에고려박물관 건립을 위한 여러 계획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만월대 디지털기록관’ 은 향후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 및 융복합 연구 등 높은 확장성과 다양한 가능성을 가지고있다는 점에서 활용 가치가 높다. 적절한 추가 콘텐츠 개발 및 여러 이용자 계층의 기호를맞춘 활성화 방안을 통해 ‘만월대 디지털기록관’이 해당 분야 연구자에게 도움으로 주고, 남북교류의 상징으로서 기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In this paper, we looked at ways to build additional contents and promote the use of ‘Manwoldae Digital Archives’,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December 2020. ‘Manwoldae Digital Archives’ was opened as a result of the ‘Gaesong Manwoldae Relics Material Clearing Project’ in 2017 and the ‘Gaesong Manwoldae Inter-Korean Joint Excavation Digital Archive Construction Project’ in 2018-2020, and the ‘Manwoldae Digital Archives’ is highly likely to draw keen attention given that the majority of records created in digital format from the production stage. In addition, ‘Manwoldae Digital Archives’ will serve as a central pillar for the continued promotion given the fact that inter-Korean exchanges are suffering from various ups and downs. Meanwhile, it is necessary to go further from the primary goal of storing data and seek further deployment directions with the use in many ways in mind for ‘Manwoldae Digital Archives’. At this point in the early stages of deployment, increasing future utilization will require, among other things, a clear and clear plan on how to evolve the current archive. With this in mind, this paper proposed measures such as digital exhibitions in archives, the establishment of virtual museums, the promotion of UNESCO s registration as a documentary heritage, and the installation of related contents. In addition, in the process of further development of contents, measures to activate use should be taken into consideration. Because the best way to preserve cultural heritage is to utilize it. The Goryeo Museum currently exists in the Seonggyungwan in the Gaesong area, but it is hard to say that it has functions as a museum in terms of exhibition conditions, preservation, and other aspect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build a ‘Koryeo Museum’ that functions as a museum, as the relics in Kaesong have been listed as a World Heritage Site and many additional materials have been obtained through the excavation of Manwoldae. Although ‘Manwoldae Digital Archives’ are built in a situation where the two Koreas are divided, it could also be used in various plan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Koryo Museum in the future. In addition, ‘Manwoldae Digital Archives’ is highly valuable in that it has high scalability and various possibilities such as collaboration and convergence research with various fields in the future. It is hoped that the ‘Manwoldae Digital Archives’ will be able to help researchers in the field and function as a symbol of inter-Korean exchanges through proper development of additional content and activation measures tailored to the tastes of various user classes.

      • 터널라이닝 콘크리트 구조물의 열화특성

        정호섭 ( Jung Ho-seop ),김동규 ( Kim Dong-gyou ),김성수 ( Kim Seong-soo ),박광필 ( Park Kwang-pil )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2009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Vol.13 No.1

        지하공간에 축조되는 터널구조물에서 발생하는 변상은 여러 가지 내적 및 외적요인으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구조물의 특성상 지하수 및 토양에 접하므로 각종 유해이은의 침식을 받기 쉽다.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터널 라이닝 콘크리트 구조물의 열화특성을 현장조사와 현장에서 채취한 코어시편을 대상으로 실내실험을 통하여 분석하였다.

      • 터널라이닝 콘크리트 구조물의 열화특성

        정호섭(Jung, Ho-Seop),김동규(Kim, Dong-Gyou),김성수(Kim, Seong-Soo),박광필(Park, Kwang-Pil)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학회 2009 한국구조물진단학회 학술발표회논문집 Vol.2009 No.1

        지하공간에 축조되는 터널구조물에서 발생하는 변상은 여러 가지 내적 및 외적요인으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구조물의 특성상 지하수 및 토양에 접하므로 각종 유해이온의 침식을 받기 쉽다.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터널 라이닝 콘크리트 구조물의 열화특성을 현장조사와 현장에서 채취한 코어시편을 대상으로 실내실험읕 통하여 분석하였다.

      • KCI등재
      • KCI등재

        高句麗 壁畵古慣의 編年에 관한 檢討

        정호섭(Jung, Ho-Sub) 한국고대학회 2010 先史와 古代 Vol.3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Koguryo mural tombs can be defined : The type of (I-A) is a Dasil-boon(tomb with more than three rooms) with portraits and customs. Anak N.3 built in 357 can be the standard for the chronicle. It was commonly distributed from the middle of the 4th century to the late 5th century. The type (III -A), a Dansil-boon(tomb with one room) with portraits and customs seems to had been built in the near age. The Deokheungri tomb which was built in 408 can be the standard of the type of (I-B), (I-C), (II-A) and (II-C). They are DaSil-Boon with portraits, customs and Sashindo and Yisil-boon(tomb with two rooms) with portraits and customs and they had been commonly distributed from the first half to the middle of the 5th century. The type of (I-D) and (II-B) are Dasil-boon with Sashindo or Yisil-boon with portraits, customs and Sashindo or portraits, customs and decorative patterns. These seem to be built from the middle of the 5th century and the late 5th century. The type of (III-C) and (III-D) are Dan-sil-boon with portraits, customs and Sashindo or rooms of regressive form and decorative patterns. These are supposed to be built from the middle of the 5th century to the first half of the 6th century. The type of (III-E) and (III-F) are Dansil-boon with decorative patterns, Sashindo or Dansil-boon with Sashindo. These are supposed to be built from the late 5th century to the first half of the 7th century. Meanwhile, among the stone-filed tombs seven wall-painted tombs can be divided into three forms: type III-A, type III-B and type II-B by the structure. The type III-A are Sanseongha No.725, Sanseongha No.798, Woosanha No.3319. The type III-B are Sanseongha Jeol-cheon-jeong-myo, Woosanha No.1041, Sanseongha No.1405. The type II-B is Sanseongha No.1408. Among these stone-filed tombs Sanseongha Jeol-cheon-jeong-myo, Woosanha No.1041, Woosanha No.3319 have wall paintings which depict portraits and customs and the rest four tombs are also supposed to have wall paintings depicting portraits and customs. Thus these stone-filled tombs are divided into two types: one is YiSil-Boon and has wall paintings of portrait and customs, the other is Dan-sil-boon and has wall paintings of portrait and customs. And It was already mentioned that Woo-san-ha No.3319 is supposed to be built in 357, so this tomb can be the standard of chronicles of ancient Koguryo tombs. Woosanha No.3319 is a special type of tomb(Gyedan-jeonsil stone-filled tomb; Stairway stone-filled tomb with blocked room) However, this tombs has some traits which provide that it was built relatively earlier than other tombs: It contains celadon porcelains of East Qin. This means it was influenced by the ancient Chinese culture. Sanseongha No. 798 and 725 have rooms on the route. In other word, this was built in the first half of the 5th century considering that Kyedan-seoksil-jeokseok-chong(Stairway stone-filled tomb with stoned room) did not appear until the late 4th century. Woo-san-ha No.1041 and Sanseongha No.1405 and Sanseongha No.1408 are stairway-shaped and having one room. They are supposed to be built in the middle of the 5th century. 고구려 고분벽화의 편년을 위해서 묘실구조의 변화상과 벽화내용의 변화상을 종합한 고구려 벽화고분의 유형에 따라 분류할 수 있다. 아울러 벽화고분에서 확인되는 여러 요소들의 속성이나 출토된 유물을 통해 이 부분을 확인 혹은 보완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는 기존에 제시한 고구려 벽화고분의 유형에 따라 벽화고분의 편년안을 제시하였다. 물론 도면이 확보를 통해 묘실구조를 확인하고 아울러 고분에 그려진 벽화내용이 전체적으로 확인되는 고분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고구려 벽화고분의 유형은 다실분이면서 인물.생활풍속도가 그려진 유형 (I-A), 다실분이면서 장식무늬가 그려진 유형(I-B), 다실분이면서 사신도가 그려진 유형 (I-C), 이실분이면서 인물.생활풍속도가 그려진 유형 (II-A), 이실분이면서 장식무늬가 그려진 유형(II-A), 이실분이면서 사신도가 그려진 유형(II-C), 단실분이면서 인물.생활풍속도가 그려진 유형 (III-A), 단실분이면서 장식무늬가 그려진 유형(III-B), 단실분이면서 사신도가 그려진 유형 (III-C), 그리고 기타 특수한 유형(IV)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이들의 선후관계는 기본적으로는 (I-A).(III-A) -> (II-A).(I-B).(II-B) -> ( I-C). (II-C) -> (III-B).(III-A) -> (III-C) 순으로 발전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러한 발견단계를 기본으로 하여 기타 여러 가지 요소를 감안하여 고구려 벽화고분을 편년하면 3세기경의 금옥리 1호분을 필두로 하여 7세기 전반경의 강서중묘까지 나타난다고 볼 수 있다. 개별 벽화고분에 대한 편년안은 본문에서 제시한 <표 3>과 같다. 한편 고구려 적석총 가운데에서도 벽화가 확인되는 것은 7기가 존재한다. 우산하 3319호분은 357년경에 축조된 것으로 짐작되기 때문에 편년의 기준이 될 수 있다. 우산하 3319호분은 계단전실적석총이라는 특이한 형태의 고분으로 벽화는 인물 및 생활풍속도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우산하 1041호분, 산성하 1405호분, 산성하 절천정묘, 산성하 1408호분, 산성하 725호분, 산성하 798호분 등은 모두 계단석실적석총으로 벽화도 모두 인물 및 생활풍속도였을 것으로 보인다. 산성하 1408호분은 묘실구조가 이실분이고, 산성하 798호분이나 산성하 725호분은 연도부에 일종의 감실을 갖춘 형태로 상대적으로 이른 시기의 고분으로 계단석실적석총의 등장이 대체로 4세기 후반에나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5세기 전반경으로 적석총으로 볼 수 있다. 산성하 절천정묘, 우산하 1041호분과 산성하 1405호분은 계단식으로 단실을 갖춘 형태로 5세기 중반경에 축조된 것으로 생각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