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修心正經의 內丹修鍊 硏究

        안정철 원광대학교 동양학연구소 2007 東洋學硏究 Vol.3 No.

        『修心正經』은 그 배경이 宋末 鄭思肖의 『太極祭鍊內法』으로부터 시작하여, 구한말 이옥포의 『靈寶局定靜篇』, 『正心要訣』, 이어 圓佛敎 최초의 교서인 『修養硏究要論』의 『定靜要論』, 그리고 정산종사의 『修心正經』, 그리고 원불교 『坐禪法』과 『丹田住禪』에 이르기까지 고금의 내단수련과 연속성을 지니고 있으며, 특히 『수심정경』의 母本이 되는 『正心要訣』과 같은 내단서들이 구한말 민중들의 삶에 영향을 미쳤던 신흥종교들의 종교적 가르침 속에 그대로 살아있음을 발견하게 되었다. 본 논문에서는 『修心正經』에 대한 이해와 『修心正經』의 내단사상 그리고 『修心正經』의 내용이 수용되어진 '圓佛敎 丹田住禪법'과 그 내단수련 방법에 대한 연구를 해보고자 한다.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began by background of 『Tae kuk jae ryun nae bub(太極祭鍊內法)』 written by Jeong sa cho(鄭思肖, later Song dynasty), and went on 『Young bo kuk jeong pyun(靈寶局定靜篇)』, 『Jeong sim yo kyul(正心要訣)』 written by Lee ohk po(李玉圃), later chosun dynasty) up to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written by 『Jeong san jong sa(鼎山宗師)』 and Won buddhism's 『Joa sun bub(坐禪法)』 & 『Resting in the Elixir Field method(丹田住禪)』. All of these have Training of Nei-Dan and continuity of andence and modem times. I found especially 『Jeong sim yo kyul(正心要訣)』 a kind of book of Nei-dan which based on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really affected later cho-sun's New born religions' instructions which affected that time of people's life. In this paper, I want to study understanding of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Nei-Dan theory of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Won-Buddhism's Resting in the Elixir Field method' which accepted 『Soo Shim Jeong Gyeong(修心正經)』 and method of Training of Nei-Dan.

      • 十五一言에 對하여

        李正浩 서경대학교 1977 論文集 Vol.4-5 No.-

        "The Words of Ten and Five Accorded with One"(十五一言) may sound strange to those not acquainted with Jeong Yeok (正易). It is a condensed expression of three principles, namely, Ten the Illimitable(無極 Mu-geuk), Five the Central Ultimate(皇極 Hwang-geuk), and One the Great Ultimate(太極 Tae-geuk). Ten(Mu-geuk) and Five(Hwang-geuk) are the central numbers of the Yellow River Map (河圖). And One the Great Ultimate, when accompanied by Ten the Illimitable, makes "Ten and One Rendered to the Same Body"(十一歸體) as was noted as the Illimitable (being) the Great Ultimate(無極而太極). It is the point of departure and arrival of all the things dead and alive, and is represented to be the very middle of Five the Central Ultimate. Many crucial facts of Jeong-Yeok―e.g., Ban-go(盤古)'s transformation(盤古化), the origin of the Orthodox Learnings(道學) and its successors, and the arrangement and realization of the Jeong Yeok's Map of Trigrams (正易八卦圖), etc.―are derived from the principle of "The Words of Ten and Five Accorded with One." The general scheme of the observations the author made is as follows: 1. The problems of 'Ban-go'(盤古) In I Ching(or the Book of Changes 周易) it is noted that He (Pao Hsi 伏羲, 포희) proceeded directly from the human body and indirectly from natural objects" (近取諸身, 遠取諸物). In accordance with this the author analyzed both human birth and universal creation into four embryological steps, namely, Fertilization, Pregnancy, Nourishment and Birth(胞胎養生). These four steps were contrasted with the numbers of changing features of heavenly bodies (i.e., Heaven, Earth, Sun, Moon). And it was explained why they have their causes in the activities of Ban-go with special emphasis on the meaning of the Ban-go's transformation(盤古化) and the Ban-go's fifth transformation(盤古五化). 2. The origin of the Orthodox Learnings(道學) The principle of Stagnation and Communication(否泰) which is characteristic of the Yellow Rive Map(河圖) and of the River Lo Writing(洛書) gives some light to the understanding of the origin of the Orthodox Learnings. One passage which may account for the Learnings of Jeong Yeok is that Suppressing Yin and Elevating Yang is the main theme of the learning in the former Heaven and Harmonizing Yang and Rythmizing Yin is the Way of the latter Heaven. (抑陰尊陽先天心法之學, 調陽律音後天性理之道) As the Orthodox Learnings has it origin "The Words of Ten and Five Accorded with One" in the Yellow River Map and the River Lo Writing, so have the fifteen sages who have been the successors of the Learnings. Fourteen of them are sages of the former Heaven whose missions are to be eventually fulfilled by Il Bu(literally 'One Man', the sage of the latter Heaven. This is what the following line implies: All movements under Heaven become One in due course. (天下之動 貞夫一者) 3. The problem of the Jeong Yeok posited to the Golden Mean(中位正易) The Jeong Yeok posited to the Golden Mean implies the accomplishment of Jeong Yeok as Heaven and Earth receive their deserved positions, Thunder and Wind do not act contrary to each other, Water and Fire attain together and Mountain and Lake interchange their infuences. (天地正位, 雷風不相悖, 水火相逮, 山澤通氣) Some points are made here: 1) According to the theory of Thunder and Wind posited to the Golden Mean, Ten the Thunder (Che^n 震) and Five the Wind (Sun 巽), having accomplished the role of directors in the former Heaven in the title of Ch'ien(乾) and K'un(坤), recede to the positions of One and Six. Thus to the positions of Ten and Five come the deserved members of Ch'ien and K'un and their administrative authority and musical virtuosity are conceded to "Ten and One rendered to the same body(十一歸體)" of Mountain and Lake. Now the principle that the filial son doesn't contradict (his parents) (孝子不相悖) is observed and way of humility (Ch'ien 謙) is followed. 2) From the theory of Water and Fire attaining together the following points are made. The changes meant by I Ching are changes of the Sun and the Moon. The phase of the Moon is ceaselessly changing while constancy is characteristic of the Sun. The changes of the Moon especially noted in Jeong Yeok are the changes in months and years. A month (lunar) in the former Heaven begins on the day Mu Jin(戊辰), and that in the latter Heaven on the day Kye Mi(癸未). Hence the calendar without intercalation is to be used in the latter Heaven, which means a year consisted of 360 days net. To keep pace with this astronomical change which is simply beyond man's reach everyone should become a man of complete virtue by ever changing his inner self―this is what is emphasized in the hexagram Ko(Molting 革). The Great Man changes himself like a tiger. The Superior Man changes himself like a panther. (大人虎豹, 君子豹變) 3) As is shown in the treatise on "Moutain and Lake Interchanging their Influences" (山澤通氣) there are two levels on which the Wei Chi(Before Completion 未濟) of the former Heaven changes into the Chi Chi(After Completion 旣濟) of the latter Heaven. On the personal level a harmonious marital life and domestic courteousness lead to the production of men of complete virtue and harmony, and on the social level Union of Ken (Moutain) and Tui (Lake) (艮兌合德) and the Administration of Ten and One(十一用政) mak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ew World Illimitable(无量世界). The way to it is―to enhance and enlarge human love to the extent that One makes one's fellowship in the open(同人于野) and One bears with the uncultured in gentleness(包荒). 4) The theory of Ch'ien and K'un posited to the deserved positions(乾坤正位論) is that Ten the Thunder (Che^n 辰) and Five the Wind(Sun 巽) recede to the positions of One and Six from the positions of Ten and Five, and to the positions Ten and Five come Ch'ien(乾) and K'un(坤). Now Ch'ien and K'un are at the blank position(空位) as the result of Sublimation(of Ch'ien and K'un to the blank positions 乾坤尊空). Everything comes to be in order. Filial piety in the latter Heaven firmly takes root, and all the mischievous disappear. Besides, modest Che^n(震) and Sun(巽) concede their administration to Ke^n(艮) and Tui(兌) (i.e., Mountain and Lake that interchange their influences) a penetrating brotherly love is fulfilled. Thus filial piety and brotherly love are fulfilled all over the world. As Ch'ien and K'un are posited to their deserved positions, the Jeong Yeok's year arrives―a year consisting of 360 days with every season and month ever mild and fresh. All the people become peace-lovers. In this way the Rule of the Being Himself(己位親政) and the construction of the New World Illimitable become inevitable. 4. On the hexagram Ch'ien (Modesty 謙) According to the Sequence of Hexagrams(序卦), Ch'ien(謙) is the 15th hexagram of I Ching. Generally specking the orderly sequence displayed in the Sequence has some specific meaning. In the former part of I Ching it is closely related with the phasic changes of the Moon such as Obscure, New Moon, Quarters, and Full Moon. Why is the hexagram Ch'ien(謙) at the fifteenth of this Sequence while the hexagram of the full moon (namely, Ta Yu, 大有, Possession in Great Measure) comes to the fourteenth? The answer we find in I Ching: He who keeps to be modest in spite of his possession in great measure, carries things through(有大而能謙…君子有終). Ten and Five are numbers of Che^n(震) and Sun(巽) as well as of Ch'ien(乾) and K'un(坤). As are shown by the Jeong Yeok's Map of Trigrams, Thunder and Wind recede ro the positions of One and Six to sublimate Ch'ien(乾) and K'un(坤) to the blank positions(乾坤尊空) and to make Mountain(山) and Lake(澤) do their administration of Ten and One in the East and West. This is the realization of the proposition that Thunder and Wind do not act contrary to each other, and is the true reason why "Thunder and Wind" becomes the Master of the hexagram Ch'ien(謙). With no danger of exaggeration we affirm it is there that we can find the gist of Jeong Yeok. The theory above also constitutes a part of "Words of Ten and Five Accorded with One." 5. The problem of the Complication by Three and Five(三五錯綜) In I Ching the passage The three and five operations are undertaken in order to obtain a change. Divisions and combinations of numbers are made. (參伍以變 錯綜其數) discusses the process of manipulating stalks to obtain the hexagram. But in the context of Jeong Yeok the Complication by Three and Five is suggestive of complication by three and five in the Former Heaven. They are the numbers of the ultimate change(至變度數), a change from Kap Jin(甲辰) to Mu Jin(戊辰) in sexagenery cyclic(六甲) terms, or a change from the Yellow River Map to the River Lo Wrting. From it comes Before Kap(甲), three days. After Kap(甲), three days. (先甲三日, 後甲三日) The same logic is found in the diagram of basic initial sounds of Hun-Min Jeong-Eum(訓民正音). In Jeong Yeok the complication by Three and Five implies the Three Cardinal Numbers in the system of the former Heaven, where Kap Ja is brought forth in the midnight of Kap and Ki(甲己夜半生甲子). Besides in the relationship of the Three Abilities(三才) and the Five Primary Currents(五行), mutually functioning as the fundamental(體) and the practical(用) for each other, we find another example of the complication by Three and Five. The same may be said of Five and Central Ultimate(皇極 ??) of the Yellow River Map. From the above observation it is clear: the Jeong Yeok of the Golden Mean(中位正易) is the Jeong Yeok of Thunder and Wind(雷風正易), which is the same thing as the Jeong Yeok of Il Bu(一夫正易). It is "the Jeong Yeok of the initial Ban-go(盤古一元)" "Words of Ten and Five accorded with One" is the structure, essence and the function of Ban-go.

      • KCI등재

        세조 · 성종대 정몽주 인식

        김보정(Kim, Boe-Jeong) 역사실학회 2015 역사와실학 Vol.57 No.-

        본고는 조선 전기 성리학 이해과정을 살펴보려는 일환으로써 세조 · 성종대의 정몽주 인식을 살펴본 연구이다. 사서는 당대의 인식을 보여주는 척도이며, 그 시대 편찬자의 사관을 잘 반영하고 있다. 세조 · 성종대 편찬된 관찬사서인 『국조보감』과 『동국통감』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세조대 『국조보감』의 편찬자, 즉 신숙주 등 8인의 정몽주 인식은 실록에 비해 상당히 많은 부분이 배제되어 그들의 정치성향과 무관하지 않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성종대 『동국통감』의 편찬자는 서거정 중심의 훈척과 표연말?최부 등 사림으로서, 이들의 정몽주 인식은 사뭇 달랐다. 세조대 공신이자 훈척인 서거정은 『필원잡기』에서 농(弄)을 빌어서 정몽주를 폄하하고 있는데 비해, 김종직의 문인인 표연말 · 최부 등은 신편 『동국통감』에서 정몽주의 절의를 칭송하고 있다. 이러한 인식의 바탕에는 사서(史書) 진강의 영향을 들 수 있다. 세종대 경연과 달리 성종대 경연에서는 새로이 『고려사』를 진강한다. 『고려사』에 수록된 정몽주의 칭송기사를 발췌하여 신편 『동국통감『에 수록한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성종대 사림은 정몽주를 ‘절의지사' 라고 칭한다. 그러므로 세조 · 성종대의 정몽주 인식은 세종대 『삼강행실도』의 ‘충신'에서 중종대 문묘종사의 ‘성현'으로 숭배되는 과정에 있으며, 성종대 사림의 정몽주 인식은 ‘절의지사' 라고 정의할 수 있다. This paper was investigated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in Sejo?Seongjong Dynasty through the compilers of Kukjobogam and Dongguktonggam. Through the eight compilers of Kukjobogam such as Sin Suk-Ju, it had proved the fact that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in Sejo Dynasty were excluded in Kukjobogam unlike the Annals of the Chosun Dynasty. Because Kukjobogam was written by focused in achievements and good words of the Kings, the articles for Jeong Mong-Ju were also partially omitted. This was found out being related to political opinions of eight persons such as Sin Suk-Ju. As the results about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in Seongjong Dynasty through the compilers of Dongguktonggam, there were distinctions between the recognition of the King's relatives and the recognition of Sarim such as Pyo Yeon-Mal and Choi Bu. Seo Keo-Jeong who the King's relatives in Sejo Dynasty have banteringly denigrated Jeong Mong-Ju through Pilwonjabki. It was a look that reflects from the regency by the queen mother in the initial Seongjong Dynasty and the political affairs by Chancellors. However the government styles were changed through the reorganization systems by Chancellors,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were gradually changed by appointed Sarim from the management the affairs of state in Seongjong 7th Dynasty. During the lecture, only Jeong Mong-Ju and Gil Je were mentioned as ‘Jeoleuijisa', and the recognition about ‘Jeoleuijisa' was changed as severely remonstrated persons in usual not urgent crisis. In the basis of this perception change, the lecture of history books was played an important role. Unlike Sejong Dynasty, Goryeosa was lectured twice, and Hanseo was lectured before and after the compilement of Dongguktonggam. As a result, Dongguktonggam in the Seongjong 16th Dynasty have been compiled by attaching 204 pieces of Shinsaron. Dongguktonggam was included the contents to honor the achievements of Jeong Mong-Ju in Goryeosa by Choi Bu and Pyo Yeon-Mal. Although Dongguktonggam in the Seongjong 16th Dynasty have coexisted the recognition of Hunchuk and Salim,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have been represented as the ‘Jeoleuijisa' recognition of Salim. Therefore,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in Sejo? Seongjong Dynasty was in the process of being worshiped as ‘Saint' for Jeong Mong-Ju in discussions of Confucian shrine in Jungjong Dynasty from the recognition as ‘Loyalty' for Jeong Mong-Ju in Samkanghaengsildo of Sejong Dynasty, and the recognition for Jeong Mong-Ju of Salim in Seongjong Dynasty could be defined as ‘Jeoleuijisa'.

      • KCI등재

        김영정 논제와 정상 조건문

        박정일(Park, Jeong-Il)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2011 철학사상 Vol.40 No.-

        故 김영정 교수는 비판적 사고와 형식논리학의 ‘멋진 조화'를 꿈꾸며 ‘선제논리'라는 프로그램을 제시하였다. 불행하게도 그 프로그램은 실패로 끝났다고 여겨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김영정 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김영정 논제”란 전칭명제와 특칭명제를 모두 조건문을 포함하는 양화문장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영정 교수는 전칭긍정명제와 특칭긍정명제를 각각 (∀x)(Sx ⊃ Px)와 (∃x)(Sx ⊃ Px)로 기호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나는 김영정 교수의 프로그램이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근원적인 이유는 우리의 조건문을 실질 함언으로 파악했다는 점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실질 함언이 아니라 우리의 언어실천에서 실제로 사용되는 조건문, 즉 비트겐슈타인의 “정상 조건문(normal conditional)”(p → q)을 김영정 논제와 결합하면 어떤 귀결이 나올지를 탐구할 수 있다. 이러한 “수정된 김영정 논제”에 따르면, 가령 전칭긍정명제와 특칭긍정명제는 각각 (∀x)(Sx → Px)와 (∃x)(Sx → Px)로 기호화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수정된 김영정 논제는 정상 조건문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중요한 열쇠와 통로 역할을 한다. 더 나아가 이러한 생각들이 정리가 되면 예컨대 (A → B와 A → ∼B가 둘 다 참이 되는) 기바드(Gibbard) 현상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판명되며, 기존의 논의가 얼마나 혼란스러운 것인지를 깨닫게 한다. 요컨대 우리는 비트겐슈타인의 정상 조건문과 김영정 논제를 결합하여 “수정된 김영정 논제”를 설정한 후 이 논제를 일관성 있게 유지할 때 어떤 귀결이 나올지를 탐구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하여 “수정된 김영정 논제”를 일관성 있게 유지하는 것은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전통적인 대당사각형이 복원된다는 것, 정상 조건문 p → q의 조건부 부정은 p → ∼q라는 것, 또 정상 조건문의 또 다른 사용(⇒)이 있다는 것, p → q의 대우는 ∼q ⇒ ∼p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The late Professor Young-Jeong Kim propounded the ‘Presupposition Logic' program, longing for harmony between critical thinking and formal logic. Unfortunately that program is regarded as a failure, but I believe that Young-Jeong Kim's thesis is still relevant. Young-Jeong Kim's thesis asserts that both a universal proposition and a particular one should be considered as a quantified proposition which contains a conditional. Professor Young-Jeong Kim asserts that a universal affirmative proposition and a particular affirmative one must be symbolized as (∀x)(Sx ⊃ Px) and (∃x) (Sx ⊃ Px), respectively. However, I believe that the fundamental reason that Professor Young-Jeong Kim's program could not help but end in failure is that he regarded our conditional as a material implication (conditional). Hence we need to consider the case that in Young-Jeong Kim's thesis, a material implication should be replaced with a conditional which is used in our real language practice, that is, Wittgenstein's normal conditional. According to this “modified Young-Jeong Kim's thesis,” a universal affirmative proposition and a particular affirmative one must be symbolized as (∀x)(Sx → Px) and (∃x)(Sx → Px), respectively. Then, the modified Young-Jeong Kim's thesis plays an important role in providing an important key and the path to for grasp the characteristics of a normal conditional. Furthermore, after we arrange our thoughts in regard to this matter, we will come to know that the Gibbard phenomenon in which both A → B and A → ∼B are true does not exist, and come to realize how confusing the previous thoughts about conditionals are. In a nutshell, we can investigate what consequences can be derived if we maintain this modified thesis consistently after we combine Wittgenstein's normal conditional with Young-Jeong Kim's thesis. And through this we can ascertain that it is possible to maintain the modified Young-Jeong Kim's thesis, that we can rehabilitate the traditional opposition square, that the negation of a normal conditional p → q is p → ∼q, that there is another kind of use for a normal conditional(⇒), and that the contraposition of p → q is ∼q ⇒ ∼p.

      • KCI등재

        선조ㆍ광해군대 정몽주 인식

        김보정(Kim, Boe-Jeong) 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2016 한국민족문화 Vol.61 No.-

        본고는 조선 전기 성리학 이해를 살펴보기 위한 일환으로써 윤두수의 『성인록』과 오운의 『동사찬요』를 통하여 선조·광해군대 사림의 정몽주 인식을 살펴본 연구이다. 중종대 정몽주의 문묘종사는 정몽주를 충신에서 성현의 반열로 올려놓고 있으나, 문묘종사에서 논란이 되었던 정몽주의 출처에 대해서는 여전히 분분하니, 명종대 이황은 程子의 말을 빌어서 그 진위의 논란을 잠재우고 있다. 선조대 이르러 서인의 영수인 윤두수는 『성인록』에서 정몽주를 송나라의 문천상과 나란히 살신성인한 인물로서, 이제는 충신을 뛰어넘어 ‘仁人'으로 인정하고 있다.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정몽주의 문집인 『포은집』은 한 개인의 문집으로써 세종대에 이어서, 또 한 번 선조 18년(1585)에 간행되어 반포된다. 이때 좌의정 노수신에게 서문을 쓰게 하고, 유성룡에게는 기존의 신계본, 개성본, 관본을 모아서 교정을 보게 하고 발문을 쓰게 하는데, 그 과정에서 대의명분을 저버린 정도전과의 교유 관련 내용은 모두 삭제된다. 임진왜란 이후 동인의 영수인 유성룡이 교정을 보아서 간행되었던 『포은집』 운각본을 바탕으로 잘못된 곳을 다시 한 번 개진하는 이가 유성룡의 벗인 죽유 오운이다. 오운은 세 차례에 걸쳐 『동사찬요』를 편찬한다. 그 과정에서 『고려사』에는 수록되지 못한, 고려 말 절의를 지킨 인물 길재, 김주, 이양중, 서견, 원천석 등을 추가 서술하는데, 이들은 선조대 이르러 세인의 이목을 받던 인물들이다. 여기에는 선조대 정몽주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한 몫을 하고 있다. 광해군대 이르러 오운은 『동사찬요』의 정몽주 열전에서 이성계와의 관련 내용을 삭제하고, 그 대신에 공민왕 16년 기사, 즉 이색이 정몽주를 동방 이학의 비조라고 칭송한 기사를 서술하고 있다. 이는 중종 12년 정몽주가 문묘에 종사된 이후 조선 이학의 도통의 연원이라는 것을 말하는 단초가 되는 기사로써, 이를 강조하고자 함인 것이다. 이를 반증하듯 공양왕대 기사 가운데 공양왕의 옹립, 정몽주의 죽음을 제외한 모든 기사를 삭제하여, 도리어 정몽주의 죽음을 살신성인으로 강조하게 되니 성현의 반열에서 ‘인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하여 보면 선조·광해군대 정몽주에 대한 인식은 당파를 초월하여 임진왜란을 극복하였듯이 소통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선조대 윤두수는 중종대 성현의 반열에 올려진 정몽주의 인식을 ‘인인' 단계로 구체화시키며, 광해군대 오운은 이를 『동사찬요』에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This article is investigated about the recognition of Jeong Mong-Ju in Sarim of Seonjo and Kwanghaegun through Sunginrok of Yoon Du-Su and Dongsachanyo of Oh Un in order to investigate the understanding of Neo-Confucianism in Chosun Dynasty. Jeong Mong-Ju was moved up to the rank to the saint from the loyalist by Moonmyojongsa of Jeong Mong-Ju in Jungjong's period, however, his source was continuously controversial. Lee Hwang in Myongjong's period obliterated the authenticity controversy by quotation of Jungja words. In Seonjo's period, Yoon Du-Su, who was the leader of Seoin, recognized Jeong Mong-Ju as the saint in Sunginrok. He called that Jeong Mong-Ju was a martyr like Moon Cheon-Sang in Song Country. Through this recognition, Pounjib of Jeong Mong-Ju was again spreaded and published in 18 years of Seonjo's period. The introduction was written by Noh Su-Shin, who was the first vice-premier. and the epilogue was written by Ryu Seong-Ryong. In the process, the information relating to Jeong Do-jeon has been deleted. After Imjin War, Ryu Seong-Ryong, who was the leader of Dongin, published Pounjib and Oh Un, who was a friend of Ryu Seong-Ryong, was again published after the correction. Oh Un published Dongsachanyo third edition. In this process, Gil Jae, Kim Ju, Lee Yang-Jung, Seo Kyeon, and Won Cheon-Seok were described additionally, they received the attention of the public in Seonjo's period. It played an important role that the change of the recognition of Jeong Mong-Ju in Seonjo's period. Additionally, the story of Jeong Mong-Ju in 16 years Gongmin King period in Dongsachanyo was included in the achievements of Jeong Mong-Ju. This story was showed that Jeong Mong-Ju in 12 years Jungjong's period was the origin of Chosun Confucianism, and it was emphasized in this story. As disprove it, all stories except the enthroning of Gongyang King and the death of Jeong Mong-Ju were deleted, rather, the death of Jeong Mong-Ju was emphasized as the martyr and was showed the aspect as the saint. Through this article, we could know that the recognition of Jeong Mong-Ju in Sarim of Seonjo and Kwanghaegun was communicated as the overcome of the Imjin War transcending the partisans. Yoon Du-Su in Seonjo's period embodied the recognition of Jeong Mong-Ju moved up to the rank to the saint in Jungjong's period, Oh Un in Kwanghaegun's period reflected in Dongsachanyo.

      • KCI등재

        차강 박기정의 《활정십경백납도병》 연구

        정은주(Jeong, Eun-joo)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 장서각 Vol.0 No.39

        강릉 선교장은 효령대군 11대손인 李乃蕃(1703~1781)이 1748년 터를 잡은 이래 명실상부한 장원의 규모로 성장하였다. 이후 선교장은 금강산과 설악산, 영랑호, 경포대 등 관동팔경을 유람하는 전국의 명류들이 모이는 문화공간이 되었다. 이러한 영향으로 선교장의 열화당과 활래정은 이곳을 거쳐 간 많은 묵객들과 서화가들의 자취가 다수 남아 있다. 그중 주목되는 것은 『강원도지』에 근대 관동지역 서화의 대가로 알려진 此江 朴基正(1874~1949)의 작품이다. 박기정은 彛齋 權敦仁(1793~1859)의 문인으로부터 수학한 후 위정척사의 영수였던 유인석 휘하에서 의병활동에 가담하여 일본에 저항하였다. 그는 원주와 강릉을 배경으로 많은 서화 작품을 남겼으나 그의 화명은 화단에서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조명되지 못하였는데, 그 이유는 일제 주도의 서화협회 등록을 거부하고 독자적으로 활동하였기 때문이다. 박기정은 일제강점기 선교장 주인이던 이근우와 그의 아들 이돈의의 적극적 후원으로 선교장에서 작품 활동을 하였다. 이 글은 강릉 선교장에 소장된 차강 박기정의 《活亭十景百衲圖屛》을 중심으로 그 창작 배경이 된 활래정의 문화사적 의의와 작품 내의 제시 및 화풍을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박기정의 《활정십경백납도병》은 1946년 활래정 수석지관에서 제작되어 선교장 주인 이돈의에게 헌정된 작품이다. 이러한 百衲屛風은 方形, 圓窓, 扇面 등 다양한 화면에 각각의 주제를 모아 하나의 병풍에 담은 것으로 19세기에 새로 등장한 회화형식이다. 백납도병은 당시 物譜 성격의 청완품에 대한 수집과 완상, 이미지 편집과 재배열이라는 측면에서 파악할 수 있다. 《활정십경백납도병》은 편화를 별도로 부착하지 않고 병풍 면에 직접 여러 화면을 구획한 후 그림을 그려 넣은 형태이다. 따라서 다양한 형태의 화면에 그린 여러 종류의 화목과 화제를 적은 서예 작품에 이르기까지 박기정의 서화 세계를 종합적으로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백납도병에서 대다수를 차지하는 화목인 산수는 박기정의 현존 작품에서는 드물게 나타나 더욱 의미가 있다. 대개 강안의 어촌 풍경을 묘사하였는데, 이는 경포를 생활 무대로 한 선교장의 풍경을 묘사하고 있는 듯하다. 작품이 모두 실경을 그린 것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박기정은 남송대 강남지역 화가들이 망국의 쇠잔한 정취를 산수화에 이입하는 ‘殘山剩水'의 구도를 빌려 화폭에 옮겨 놓은 것이다. 이는 그의 작품 활동 시기가 일제강점기와 점철되어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그밖에 박기정의 작품 중 묵매는 『완당화보』를, 석란은 『석파화보』를 임모한 작품이 전하여 이들 화풍과의 관련성을 짐작할 수 있다. 박기정의 서화 세계는 사심이 없는 경지에서 붓을 잡아야 한다는 ‘用筆在心, 心正則筆正'과 초월의 자유를 추구하는 ‘秋水精神'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는 청강 장일순, 화강 박영기에게 전수되어 현대화단까지 그의 화맥이 계승되었다. This paper focused on the cultural background Hwallae-jeong pavilion and painting style of the ten views of Hwallae-jeong pavilion painted by Park Gijeong ( 1874~1949). Since Seongyojang House was the former upper class residence of the Yi Naebeon (1703-1781) noble family of Gangneung, Gangwondo, his son Yi Sichun and grandson Yi Hu has credited with their family's economic success. As more and more writers and artists traveled to the eight famous spots in Eastern Korea, such as Geumgang Mountain, Seorak Mountain, Gyeongpo-dae pavilion and Yeongnang-ho Lake, Hwallae-jeong pavilion became an attraction among prominent men of the times. Yeolhwa-dang and Hwallae-jeong pavilion of Seongyojang House, as the cradle for painters and calligraphers, possessed works of Cho Inyeong, Kim Gyujin, Jeong Byeongjo, Kim Donhee, Kim Taeseok, Ryu Jinchan and Park Gijeong. The ten views of Hwallae-jeong pavilion painted by Park Gijeong in 1946 for Yi Donui, owner of Seongyojang House. It was a ten-fold folding screen of Baengnabdo (百衲圖) style painted with various pictures in quadrangle, circle and fan-shaped line. The ten-fold folding screen of Baengnapdo has origin in Mulbo (物譜) to take pleasure in works of art and visual images in 19th century. The ten views of Hwallae-jeong pavilion shows the various paintings and calligraphies of Park Gijeong. His calligraphies were motivated literati poetry of China and Joseon, Park's own poem and Cho Inyeong's poetry of Hwallae-jeong pavilion by poem rhythm of Zhu Xi. Park's calligraphy is so-called Chagang style, modified styles of Kim Jeonghui and Gwon Donin. Every screen of the ten views of Hwallae-jeong pavilion folding screen is composed of seven sections. It was painted in the literary artist's style of inkand wash painting. Especially this work includes rare landscapes as well as four gracious plants, grapes, oddly shaped rocks and withered trees. His landscapes described our country devastated in Japanese colonial era by Canshan shengshui (殘山剩水) style of Southern Song Dynasty. The paintings and calligraphies of Park Gijeong are seeking for the selfish stage and transcendental idea, so-called ‘Qiushui Jingshen ( 秋水精神)'. This tendency of his works passed to his grandson Park Giyeong and Jang Ilsun in modern art society.

      • KCI등재

        일반논문 : 낙오자와 영원인 -서정주의 신라 기획과 전율의 시학-

        정영진 ( Young Jin Jeong ) 반교어문학회 2015 泮橋語文硏究 Vol.0 No.41

        서정주는 당대의 허무주의를 현대 서구문명의 병폐로 이해했으며 신라정신을 통해 이 문제를 극복하고자 했다. 이 글에서는 우선 서정주의 신라정신이 그가 상상한 신라 사회에서 어떤 방식으로 기능하고 있었는지 살펴봄으로써, 서정주의 신라 기획이 사회문화적 가치체계로서 제안된 것이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서정주가 상상한 신라 사회는 현실규범과 현실논리에서 낙오한 이들이 영원성의 세계 속에서 재생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사회였다. 이 ‘낙오자'들은 비록 현실로 복귀할 수 없지만 영원성의 세계에 거주하면서, 신라인들에게 영원성의 세계를 현시한다. 즉, 그의 신라 기획은 사회통합적 성격을 내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서정주의 시에는 이러한 신라사회의 모습이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서정주는 서구정신과 신라정신의 대립이나, 현실세계와 영원성의 세계의 관계 역시 시에서 다루지 않는다. 그의 시에서 신라의 ‘영원인'들은 현실사회에서의 낙오자의 성격이 삭제된 채, 사랑의 주체로 나타난다. 이들은 다만 새로운 앎과 감동을 소유하고 절대적 세계를 현시한다. 즉, 신라 기획의 일부만이 시에 바쳐졌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서정주의 시인식에 따른 결과이다. 서정주는 현대시가 ‘전격적 쇼크' 혹은 ‘전율'로 체험되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신라 기획의 사상적 성격을 모두 제거하고, 불사(不死)의 이미지로 전형화 된 영원성의 세계만을 시화(詩化)했다. 불사의 이미지들은 현실 전부를 점유해버리는 현실초과의 성격을 띠는데 이로 인해 그것은 영원성으로 감각된다. 다시 말하면 현실에서의 절대성이 영원성으로 치환되고 있는 것이다. 서정주 시(중기시)의 개성(스타일)의 확립은 신라정신이라는 보편적 사상 기획에 근거한 것이기는 했지만, 동시에 순수시에 대한 신념과 현대사회에서의 시의 효과에 대한 그의 시인식에 따라 신라 기획의 일부만을 미학화 한 결과였다. Seo Jeong-ju understood nihilism at the time as a social ill of modern western civilization, and sought to overcome this problem through the Silla spirit. This article seeks to show that the Silla planning of Seo Jeong-ju was suggested as a sociocultural value system by examining how Seo Jeong-ju`s Silla spirit was functioning in the Silla society he imagined. The Silla that Seo Jeong-ju imagined was a society allowing those who failed in terms of the norms of reality and logic of reality to be born again within the world of eternity. Although these losers may not return to reality, they could show the world of eternity to the people of Silla, while residing in the world of eternity. Seo Jeong-ju`s Silla planning implied a character of social integration. However, Seo Jeong-ju`s poetry do not reveal such features of the Silla society at all. Not only that, Seo Jeong-ju does not deal with the conflict between the western spirit and Silla spirit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world of reality and world of eternity in his poetry. The ‘people of eternity' of Silla appear as the main agents of love in his poetry, and these agents display an absolute world and possession of new knowledge and impression. Thus, in other words, only a part of the Silla planning has been dedicated to his poetry, which is a result of Seo Jeong-ju`s cognition on poetry. Because Seo Jeong-ju believed that modern poetry must be experienced through ‘lightning shock' or ‘thrill', he removed all ideological characters of Silla planning, and only treated the world of eternity, which was embodied through the image of immortality, in poetry. The establishment of personal characteristics (style) of Seo Jeong-ju`s poetry (middle-period poetry) was based on the planning of a universal idea called Silla spirit, however, was also a result of treating only a part of the Silla planning aesthetically based on his cognition on poetry, concerning the effect of poetry in modern society and his principle on pure poetry.

      • KCI등재

        선조대 『포은집』 운각본(芸閣本)의 간행과 의의

        김보정(Kim, Boe-Jeong) 포은학회 2017 포은학연구 Vol.19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포은집 은 고려 말 정몽주의 문집이다. 조선시대 가장 많은 판본을 갖고 있으며 아울러 가장 많이 간행된 문집이기도 하다. 특히, 세종 21년(1439)과 선조 18년(1585) 두 차례에 걸쳐 왕명에 의해 교서관에서 간행된 점은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본고는 정몽주의 문집인 포은집 판본 가운데 선조 18년(1585)에 간행 된 포은집 운각본을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선조 18년(1585)에 간행된 포은집 판본은 다양한 명칭을 갖고 있지만, 여기서는 운각본이라 칭하고자 한다. 포은집 운각본의 특징은 선조의 명에 의해 유성룡이 기존의 포 은집 을 바탕으로 하여 교정을 보았다는 점이다. 이에 대한 산물이 주자의 「한문고이」를 본받아서 서술한 유성룡의 「연보고이」이다. 「연보고이」는 조선 전기 포은집 판본인 신계본, 개성본, 교서관본 등 세 본에 실려 있는 정몽주의 연보를 바탕으로 하여, 유성룡이 주자의 「한문 고이」의 예에 따라서 새롭게 정리한 것이다. 유성룡은 조선 당대 최고의 주자성리학자인 퇴계 이황의 문인이다. 그러므로 선조 18년(1585)에 간행된 포은집 운각본은 주자성리학의 대의명분에 바탕을 둔 판본으로서 그 내 용면에서 「연보고이」의 수록과 함께 기존의 포은집 에 수록되어 있는 정 도전의 글을 모두 삭제하는 것은 당연한 처사일 것이다. 포은집 운각본은 조선 후기 포은집 판본인 영천본, 봉화본, 숭양본 등의 저본이 된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의가 있다. 특히, 조선시대 선조대는 포은집 의 간행이 가장 많은 시기이다. 그 저변에는 정몽주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찾을 수 있다. 중종대 정몽주는 문묘에 종사됨에도 불구하고, 재야에 서 끊임없이 제기되는 정몽주의 출처문제가 여전히 잔존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명종대 이황이 주자의 말을 빌어서 정몽주의 출처문제를 잠재웠으며, 선조대 이황의 문인인 유성룡은 주자의 「한문고이」를 빌어서 「연보고이」 를 서술하여 글로서 정몽주의 출처문제를 완전히 정리하고 있다. 이는 조선 후기 정몽주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가져오는 계기가 된다. 현종대 송시열이 정몽주를 절의의 차원에서 그 위상을 찾기보다는 조선 성리학의 이학의 비 조로 인식하고, 여기에서 정몽주의 위상을 찾고자 한 점은 이를 잘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선조대 포은집 운각본은 조선시대 정몽주 문집의 간행에서 조선 전기의 포은집 과 조선 후기의 포은집 을 구분하는 한 획을 긋고 있다. Poeunjib is the collected writings of Jeong Mong-Ju at the end of Korea dynasty. This book had the most edition and the most published book in Chosun dynasty. Especially, it has the meaning of being published in Kyoseokwan because of the command of king twice(21th year of King Sejong and 18th year of King Seonjo). This article is about one of those anthology's edition, Poeunjib Ungakbon which was published in 18th year of King Seonjo. Althiough this edition had lots of names, we'll call it ‘Ungakbon' in this article. One of its feature was that Ryu Seong-Ryong corrected the original Poeunjib because of the order of King Seonjo. The result was shown by Ryu Seong-Ryong's Yonbokoyi(年譜攷異) which emulated Zhuxi's Hanmunkoyi(韓文攷異). Yonbokoyi was summarized by Ryu Seong-Ryong through the example of Hanmunkoyi, based on Jeong Mong-Ju's chronology in three books which Poeunjib Shinkyebon, Poeunjib Kaesungbon, and Poeunjib Kyoseokwanbon. These books were the edition of Poeunjib in early Chosun dynasty. Ryu Seong-Ryong was one of Lee Hwang's disciple who was the greatest Neo-Confucianism scholar in Chosun dynasty. Poeunjib Ungakbon was the edition based on Neo-Confucianism in 18th year of King Seonjo. Therefore, all articles of Jeong Do-Jeon in the contents of Poeunjib were deleted. Poeunjib Ungakbon had a signification that were the base of Poeunjib edition (Youngchunbon, Bonghwabon, Sungyangbon) in the late of Chosun dynasty. The King Sunjo of Chosun is the most popular period of publishing Poeunjib. On the other hand, we could find a change of recognition about Jeong Mong–Ju. Despite the fact that Jeong Mong-Ju is engaged in the temple in King Jungjong, the problem of Jeong Mong-Ju s source, which is constantly raised in the field, still remained. About these, Lee Hwang in King Myongjong tried to solve the problem of Jeong Mong-Ju s source by asking Zhuxi. Ryu Sung-Ryong, who was a disciple of Lee Hwang in King Seonjo, summarized the source of Jeong Mong-Ju s works by describing Yonbokoyi. This had lead to a shift in the recognition of Jeong Mong–Ju in the late Chosun Dynasty. Song Si-Yeol in King Hyunjong recognized as a juxtaposition of Chosun Neo-Confucianism rather than a term of Jeong Mong-Ju's fidelity. Here, it have reflected the desire to find Jeong Mong-Ju s position.

      • -고의 범주와 자질에 관하여

        정용길(Yong kil Jeong)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3 인문논총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Jeong(1990)은 한국어의 동사접사인 -고와 대격조사인 -를과 통일한 환경에서 허가된다는 사실에 근거하여 -고가 대격표지라는 분석을 제시한다. 한편 Yoon(2013)은 -고를 대격표지로 분석하는 Jeong(199)의 주장을 반박하며 -고는 대격표지가 아니고 보문소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Yoon(2013) 의 이러한 주장에는 이론적, 경험적 문제가 있다. 먼저 Yoon(2013)은 대격표지와 보문소가 서로 대비되는 개념으로 가정하고 있는데 이는 명백히 잘못된 가정이다. 보문소는 문법범주에 해당하는 반면에 (대)격표지는 문법범주가 아니라 문법자질에 속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Jeong(l999)은 -고를 대격자질을 지니고 있는 보문소로 분석하고 있다. 따라서 Yoon(2013) 의 주장이 논리적인 타당성을 얻기 위해서는 -고가 격표지가 아니라 보문소다라고 주장하는 대신에 ‘보문소는 격자질을 포함할 수 없다‘라고 주장해야 한다. Yoon(2013)은 격표지들인 - 가나 -를이 생략되는 환경에서 -고가 생략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고가 격표지일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주장에도 문제가 있다. 먼저 여기서 언급된 환경에서 어떤 접사가 생략되었다는 사실이 그 접사가 격표지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즉 격표지 이외의 다양한 표지들도 동일한 환경에서 생략될 수 있다. 그리고 생략현상을 좀 더 확대해 보면 오히려 -고와 -를이 같은 속성을 보여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므로 -고가 격표지가 아니고 보문소라는 Yoon(2013) 의 주장은 설득력이 약하다. 그리 고 Jeong(l999) 에 대한 반박이 설득력을 얻으려면 -고와 -는의 대조적인 분포를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Jeong (1999) proposes that the verbal particle -ko is a morphological realization of accusative case feature. Criticizing Jeong's (1999) argument, Yoon (2013) argues that -ko is not a case marker but a complementizer. Yoon's (2013) criticism, however, reveals serious problems both theoretical and empirical. First, Yoon (2013)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syntactic categories and morphological features. Yoon's (2013) main point is that -ko is not a case marker but a COMP. Note, however, that the latter refers to a syntactic category but the former to a morphological feature. Jeong (1999) assumes that -ko is a COMP and therefore Yoon's (1993) criticism against Jeong (1999) is not valid theoretically. Yoon (2013) also shows that unlike -ka and -lul, -ko cannot be deleted in some cases, which he argues provides evidence against Jeong's analysis of -ko as a case marker. If we consider more examples regarding the deletion phenomenon, however, we find that -ko patterns with case markers -ka and -lul. This implies that the phenomenon mentioned in Yoon (2013) has nothing to do with the discussion of whether -ko is a case marker or not. A valid criticism of Jeong' s (1999) analysis of -ko should provide a principled account of the fact that -ko is licensed by verbs but not by nouns or adjectives.

      • KCI등재

        정포은과 정삼봉의 철학사상과 현실인식

        정성식 ( Jeong Seong-sik ) 퇴계학부산연구원 2017 退溪學論叢 Vol.0 No.29

        본 연구의 목적은 고려 말과 조선 초기에 삶을 영위한 정포은과 정삼봉의 철학사상과 현실인식을 고찰하는데 있다. 정포은의 도덕주의적 입장에서 보면 강상의 수호는 무시할 수 없는 원칙이었다. 하늘에는 두 해가 있을 수 없고, 백성에게는 두 왕이 존재할 수 없었다. 정포은은 자신이 처한 사회적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직분을 성실하게 수행하고자 하였다. 한편 정삼봉의 현실주의적 입장에서 보면 당시의 현실적 여건은 고려조의 명맥을 다시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되었다. 부분적 개혁이 아니라 전면적 변혁이 아니면 당시의 사회구조적 모순을 해결하기 어려웠다고 판단하였다. 이러한 시대진단을 통해 정삼봉은 고려조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체제변혁을 이루고자 하였다. 시대상황에 따라 도덕주의적 입장에서 문제해결을 시도할 수도 있고, 현실주의적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을 것이다. 오늘날 우리들이 풀어야 할 문제는 이념과 현실, 도덕주의와 현실주의를 융합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어느 한 편의 치우친 주장만 가지고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적절하게 대응하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우리는 보다 합리적인 대응방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겠다. The purpose of the thesis is to study on Philosophical thoughts and Reality awareness of Jeong Po-eun and Jeong Sam-bong from the end of Koryo dynasty to early Chosun dynasty. From Jeong Po-eun`s moral standpoint, it was a priceless principle. There were no two suns in heaven, and two king could not exist. Jeong Po-eun faithfully performed the duties he could perform in his position. On the other hand, the realistic situation in the Jeong Sam-bong camp was difficult to revive the existence of the Koryo dynasty. Indeed, it was impossible to resolve social structural contradictions unless it was fundamentally remedy. Jeong Sam-bong wanted to change the legitimacy of the Koryo dynasty and create a regime change. Depending on the situation, you may try to resolve problems in the ethical position, or you can solve the problem in a realistic manner. What we need to solve today is to combine ideology and reality, morality and realism. Realistically speaking, it would be no easy task to respond appropriately to various issues. We are asked to seek a more sensible approach.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