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을 중심으로 한 오메가-3 지방산 함유유지의혈행개선 효과에 대한 체계적 고찰

        정세원,김지연,백주은,김주희,곽진숙,권오란,Jeong, Sewon,Kim, Ji Yeon,Paek, Ju Eun,Kim, Joohee,Kwak, Jin Sook,Kwon, Oran 한국영양학회 2013 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Vol.46 No.3

        Omega-3 polyunsaturated fatty acids are essential fatty acids because humans cannot synthesize them de novo and must obtain them in their diet. Fish and fish oil are rich sources of omega-3 fatty acids, including eicosapentaenoic acid (EPA) and docosahexaenoic acid (DHA). Significant evidence of the beneficial role of dietary intake of omega-3 fatty acids in blood flow has been reported and putative mechanisms for improvement of blood flow include anti-thrombotic effects, lowered blood pressure, improved endothelial function, and anti-atherogenic effects. Edible oils containing omega-3 fatty acids were registered as functional ingredients in the Korea Health Functional Food Code. Although omega-3 fatty acids have been evaluated by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KFDA) based on scientific evidence, periodic re-evaluation may be needed because emerging data related to omega-3 fatty acids have accumulated. Therefore, in this study, we re-evaluated scientific evidence for the effect of omega-3 fatty acids as a functional ingredient in health functional food on improvement of blood flow. A comprehensive literature search was conducted for collection of relevant human studies using the Medline and Cochrane, KISS, and IBIDS databases for the years 1955-2012. Search keywords were used by combination of terms related to omega-3 fatty acids and blood flow. The search was limited to human studies published in Korean, English, and Japanese. Using the KFDA's evidence based evaluation system for scientific evaluation of health claims, 112 human studies were identified and reviewed in order to evaluate the strength of the evidence supporting a relation between omega-3 fatty acids and blood flow. Among 112 studies, significant effects on improvement of blood flow were reported in 84 studies and the daily intake amount was ranged from 0.1 to 15 g. According to this methodology of systematic review, we concluded that there was possible evidence to support a relation between omega-3 fatty acid intake and blood flow. However, because inconsistent results have recently been reported, future studies should be monitored.

      • KCI등재

        Perceptions of the EU: Focusing on Sentiment and Semantic Networks of Korean YouTube Videos

        정세원 한국외국어대학교 EU연구소 2020 EU연구 Vol.- No.56

        Research on South Korean Perceptions of the EU has been conducted over the last two decades. The empirical studies have been devoted to exploring traditional Korean news media coverage of the EU. Due to the increased significance of digital media, social media has become one of the influential perception shapers for the South Korean public. To address this change, this paper aims to probe EU perceptions on internet/social media (YouTube). Also, this paper employed automated discourse analyses (Sentiment Analysis and Semantic Network Analysis) to add methodological novelty. Korean YouTube videos on EU, which were created from January to June 2020, are the research medium. Subsequently, this study will help explore the blueprint of EU images on South Korean internet/social media. The results created by sentiment analysis show that the EU was predominantly described with a neutral sentiment. However, comparing between negative and positive sentiments, the selected videos are more likely to contain negative sentiment. From the semantic network analysis, the main themes of the selected videos were the EU’s measures against COVID-19 crisis, Brexit and EU-Korea virtual summit. The results show that the Union’s crises are the main motivation for the creators of Korean YouTube videos on the EU. Automated discourse analysis would not be able to offer more in-depth qualitative interpretations, but, at least, it will be a useful tool to offer a timely discussion on South Korean perceptions of the EU.

      • KCI등재

        중국과 일본의 메가시티 도시외교 비교연구 - 상하이·도쿄 사례를 중심으로 -

        정세원,김용민 중국지역학회 2021 중국지역연구 Vol.8 No.4

        본 연구는 중국의 대표적인 메가시티인 상하이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전통적인 최 대 메가시티인 도쿄의 도시외교를 자매도시 체결 사례를 중점으로 비교하고자 한다. 본 연구의 차별성은 기존 연구가 다루고 있던 중국의 도시외교의 거시적인 접근에서 벗어나 동 아시아 내의 사례를 비교 분석함으로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메가시티 사례를 중심으로 다룬 기존의 연구사례가 없어 중국지역학 및 동아시아 지역 학에 일부나마 기여를 할 것으로 여겨진다.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중국과 일 본의 도시외교는 어떠한 유사점 및 차이점과 지역연구의 관점에서 어떠한 시사점을 주는지 탐구하기 위한 연구질문을 설정하였다. 유사점으로는 중국과 일본 모두 지방정 부보다는 중앙정부가 국제관계 수립에 더 큰 영향력을 갖는 탑다운(Top-down)형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양국의 국익에 걸린 사안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이 특징이 다(중국-일대일로, 일본-올림픽). 마지막으로, 양국 모두 정치적인 연계보다는 경제·무 역적 연계를 중요시하고 있다. 차이점으로는, 중국이 일본보다는 네트워크 구축이나 자매우호도시 관계수립에 있어 도시외교가 활발한 편이다. 그 다음으로, 중국이 일본보 다 더 확실한 전략적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외교적 원칙(하나의 중국)을 확고히 드러내 는 편이다. 본 연구의 시사점은 중국은 사회·문화적인 협력을 강화하여 국제사회의 국 가이미지 개선과 쇄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여겨진다. 일본의 경우와 비교해볼 때, 중국 또한 코로나 이후 많은 외국인의 유입에 대비하여 인적교류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으며, 특별행정구역제도를 활용할 필요도 있어 보인다. 또한 양국의 도시외교사례는 한국에게 주는 시사점도 있다. 서울과 같은 경우 주로 평양과의 교류를 우선시하고 있는 경향이 강하며, 동아시아 주변 국가들과 도시외교 네트워크를 강화시 킬 필요가 있다. 또한, 부산이나 제주도와 같은 지방자치 단체에게도 시사하는 의미가 있다. 한국 내에 서울 외에 더 많은 메가시티가 구축함을 통하여 국가의 외교역량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 따라서, 도시외교를 비롯해 서울이나 수도권에 집중 하는 현상을 지양하고, 광역시들을 중심으로 메가시티를 육성하여 국가의 외교 및 국제 화 역량 강화에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This paper attempts to conduct a comparative study on the city diplomacy of China and Japan’s representative megacities: Shanghai and Tokyo. The cases of this paper can certainly be the novelty of this study. Also, considering the city diplomacy of megacities is expected to give us some fresh ideas for further studies of Chinese and Northeast Asian area studies. Based on empirical studies, the research questions are set in order to find out the similarity, disparity and further possible implications from the cases of city diplomacy of Chinese and Japanese megacities. For the similarity, both cases show that the central government has more authority than local government in implementing the city diplomacy. Also, the both conduct the city diplomacy practices for their host countries strategic benefits (Belt and Road Initiative for China and Olympic Games for Japan). Furthermore, the both cases show that their host countries are more inclined to pay more interests in establishing economic-trade relations rather than the political ones. For the disparity, China is more inclined to be active and strategic with a more distinct strategic objective(One China Policy) than Japan. The implications for this study is that China needs to strengthen socio-cultural co-operation with other countries in order to improve its national images. China should be prepared for accommodating massive influx of foreigners after the post-COVID era. Also, China could exploit the system of Special Administrative Region. The results of this study also have some implications for Korea. Seoul, Korea, needs to improve the city diplomacy network with other cities in its region. Consequently, the Korean government could consider fostering more megacities in Korea for improving its diplomatic capacity and internationalization.

      • KCI등재

        한국언론에 비춰지는 유럽연합의 이미지에 관한 연구: 주요일간지 및 경제지를 중심으로

        정세원,박성훈 한국유럽학회 2016 유럽연구 Vol.34 No.4

        본 논문은 국내 대표적인 신문매체인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그리고 대표적인 경제매체인 매일경제신문에 실린 EU관련기사의 내용에 근거한 국내 중심성, 중요도, EU관련 행위자, 주제적 프레이밍, EU와 그 행위자에 관련된 평가 그리고 개념적 은유에 따른 표현들을 분석 하였다. 본 논문의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조사대상인 한국의 신문들은 EU 에 초점을 맞추기 보단 자국에 초점을 맞추어 EU를 보도하였다. 중요도면에서 살펴보면, 중앙일보와 매일경제는 EU를 부차적인 주체로 두고 보도하였으며, EU의 그리스 채무사태에 관련된 EU기관, 회원국, 관료들이 언론의 집중을 받았다. 무엇보다, EU관련뉴스에서 경제적 프레이밍을 담은 기사가 다른 프레이밍 보다 눈에 띄었는데, EU에 관한평가는 그리스 채무사태로 말미암아 부정적인 평가가 컸다. EU에 관한 개념 은유적 표현들도 이러한 부정적 평가를 반영한 비관적 표현이 발견 되었다. 위의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아직도 한국의 신문들은 EU의 경제적인 이미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음을 알 수있었으며, 그리스 채무사태로 말미암아 EU에 관한 한국의 신문들의 평가가 부정적으로돌아섰음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일련의 이미지로 미루어볼 때, 한국 여론의 EU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부정적으로 흘러 갈 가능성이 높으며, 한 가지 우려 되는 점은 이러한 부정적인 평가가 EU에 관한 정치적 사회적 이슈로 옮겨질까 하는 점이다. 따라서한-EU관계가 좀 더 다양한 분야로 확장 되고 심화되면서, 후속연구에서는 이러한 인식변화를 꾸준히 관찰 하는 것이 중요하다. The researchers of this paper collected EU-related news items in two Korean prestigious newspapers (Chosun and Joongang Dailies) and economic newspapers (Maeil Kyungje Shinmun) from April to June 2015. We analysed the collected articles based on six elements of substantive characteristics in order to explore EU discursive representations. The six elements are focus of domesticity, degree of centrality, EU actors, thematic framings, evaluation and the expressions based on conceptual metaphors. This paper could draw out following findings. First, Korean newspapers were more likely to employ ‘local context’ or ‘local hook’ in reporting EU-related news articles. In terms of ‘degree of centrality’, Joongang Daily and Maeil Kyungje Shinmun were more likely to report the EU as a secondary theme in their articles. The media were more likely to focus on EU institutions, member states and official who are related with Greek debt crises. Like the empirical studies, EU-related economic framing was the most evident than other framings. Recently, the Korean media gave negative evaluation to the EU. Considering these aspects of EU images in the Korean media, the Korean public understandings about the EU would become negative. Furthermore, such negative evaluation would spread to other aspects of Korean society. As EU-Korea relations becoming diversified and deepened, future research should continuously investigate the dynamics of EU images.

      • KCI등재

        Greek Anti-austerity Movements in Social Media: The Roles and Powers of Social Networks

        정세원 서강대학교 국제지역문화원 2019 통합유럽연구 Vol.10 No.1

        This study explores the roles and powers of social networks formed in social media by focusing on the case of Greek anti-austerity movements. This study adopted two different theoretical models. For the roles of social networks, Kidd and McKintosh’s three roles of social media in social movements. For the power of social networks, Castell’s theory of network power was adopted. This study applied an automated social network analysis. It employed NodeXL to conduct social media network analysis and visualise the results. For the social networks, this study looked at three major social media outlets—Facebook, Twitter and YouTube. The results can be summarised into the social networks’ roles and powers. For the roles of social networks, social media played a limited role regarding causing actual protests. For the power of social networks, social media limitedly has networking power, network power and networked power. This study’s main implication was that Greek anti-austerity protests can be re-emerged by social media, and they have some potential dangers. At the national level, the anti-austerity protests can hinder Greece’s democratic consolidation by strengthening far-right and far-left parties. At the European level, the protests can threaten solidarity among EU member states by enhancing Euroscepticism. Thus, it is vital to seek the proper measures to prevent further crises caused.

      • KCI등재

        Demonstrating Normative Power Europe: Principles, Actions, and Impacts of EU Human Rights Promotion in North Korea

        정세원,송민주 서강대학교 국제지역문화원 2019 통합유럽연구 Vol.10 No.2

        북한문제는 세계정치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수수께끼로 여겨지며, 국제사회의 많은 행위자들이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북한과의 협상은 풀기 큰 도전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다양한 국제사회의 행위자들의 노력의 범주 안 에서, EU의 국제정치의 고유한 역량인 규범적 권력에 주목한다. 구체적으로, 본 논문은 EU의 인권증진사례들에 초점을 맞추고, EU의 규범적 권력을 평가하였다. Manners가 제시한 규범적 권력의 3요소(원칙(principles), 조치(actions) 그리고 영향력(impacts))를 바탕으로 EU의 규범적 권력을 살펴보았다. 이번 연구는 EU의 규범적 권력을 바탕으로 하는 역할론 의 장애요소가 존재한다고 지적한다. 그리고 규범적 권력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군사력이나 경제력 같은 전제조건을 가지고 있다고 또한 지적한다. 따라서 EU는 국제정치사회의 위상을 확립하는 데 있어 중대한 도전을 받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EU가 자신이 영향력을 정확하고 면밀하게 재평가 하여야 하며, 국제 정치에서 보여 왔던 약점을 보완할만한 구체적이며 효과적인 전략을 도출해야 한다. 이러한 점을 보완한다면, EU가 가지고 있는 규범적 권력은 분명 북한상황을 개선해 줄 수 있는 명확한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다. North Korea has always been the biggest challenge in global politics. Although many international actors wanted to mitigate the tension i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does not seem to come to the negotiation table. Among the range of global actors’ efforts, this study specifically pays specific attention to the EU’s unique role based on its normative power. Specifically, this study assesses the Union’s normative power by focusing on its human right promotion efforts. The assessment model is based on Manner’s three core elements: principles, actions, and impacts. In the end, this study points out that there are some certain obstacles for the EU to become an active and visible actor in this issue. Also, normative power itself has prerequisites such as military or economic power. The Union has been challenged in terms of establishing its global reputation or standing. In order to overcome such problem, the EU should properly re-assess what it can do and what it can improve the current situation in global politics. Also, the EU should draw concrete and effective strategies to overcome its current weakness. Ultimately, the Union’s enhanced normative power can work as a kind of helpful leverage vis-à-vis North Korea.

      • KCI등재

        한반도에서의 EU의 규범적 권력에 근거한 역할 조사 –북한관련 EU의 핵무기 확산방지 정책을 중심으로 -

        정세원 서강대학교 국제지역문화원 2016 통합유럽연구 Vol.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has long been one of the major security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world because of its complicatedness. So, it is necessary to revise the current status of the current peace-building mechanism and to invite other powers for contributing to the resolution process. Among the possible candidates, we could consider the European Union due to its long and close diplomatic relations. However, the two have focused on establishing a trade network, so the political co-operations between the EU and Korea are likely to be overshadowed by EU-Korea economic relations. At this stage, Korea should reconsider the EU and its unique role based on the concept of Normative Power Europe (NPE) for optimising the peace-building process of the Korean peninsula. In order to shed some light on this issue, this paper attempted to overview the literature about empirical studies. Subsequently, this paper also attempted to examine NPE focusing on looking at the EU’s policy about the non-proliferation of North Korea. Finally, this paper discussed the possible roles of the EU in this context and presented hindering factors about the visibility of NPE in South Korea. This paper suggested possible lessons to the EU and South Korea. For the conclusion, this paper points out three conclusions. First, participants of the Six-Party talk could consider the EU as another contributor of the resolution of North Korea’s WMD production due to the Union’s role of negotiator. Second, the participants need to examine the EU’s normative power by measuring the impacts of the Union. Third, the EU and South Korea should develop their relations deeper in terms of diversifying the areas of co-operations. 북한의 핵무기 문제는 한반도의 가장 주요하고 복잡한 안보사안 중 하나 이다. 따라서 문제해결과정에 기여하기 위해 현존하는 평화조성의 구도를 재고해야 하고, 다른 강대국들과 힘을 모아야 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조력자들 가운데, 오랜 시간 가까운 외교관계를 유지해왔던 EU를 고려해 볼 수 있다. 하지만, 한국과 EU는 무역관계를 형성하는데 치중한 나머지 이들의 정치적인 관계와 협력가능성이 다소 가려져 있다. 현재, 한국은 유럽연합의 규범적 권력을 바탕으로 고유한 역할을 한반도 평화건설 과정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에 관한 재 고찰이 필요하다. 이 사안을 좀 더 들여다보기 위하여, 본 논문은 선행연구를 살펴보았고, EU의 북한의 핵무기 확산을 방지하는 정책을 바탕으로 EU의 규범적 권력을 연구하였다. 마지막으로, 본 논문은 EU가 수행할 수 있는 역할과 한국에서 이러한 EU의 규범적 권력이 주목을 끌지 못하는 이유에 관한 논의 하였고, 한국과 EU에게 적용 가능한 교훈을 시사하려 하였다. 본 논문의 결론은 크게 세 가지로 나타난다. 첫째, 6자회담의 대상국들은 북한의 핵무기 확산 방지를 해결하기 위해 EU의 협상력을 한반도 평화건설을 위하여 공헌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둘째, 6자회담 대상국들은 EU의 규범적 권력의 실질적인 영향력을 충분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EU와 한국은 외교협력의 분야를 다양화 함으로 한EU관계를 좀 더 심화시킬 필요가 있다.

      • KCI등재

        빅데이터와 유럽연구: 사회 및 의미연결망 분석 사례를 통한 융합연구의 가능성 고찰

        정세원 서강대학교 국제지역문화원 2020 통합유럽연구 Vol.11 No.3

        Over the last two decades, the international area studies in Korea have grown significantly in terms of the number of related university departments, researchers and institutions. However, such growth is limited to the specific areas of focus, such as East Asia, America and possibly Europe. It seems that there has been a long way to achieve the substantive growth o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in Korea. To accomplish this task, an interdisciplinary approach and innovative research methodology are essential. This study aims at reviewing the overview of applied research cases of social and semantic network analyses. Also, it examines the possible contributions to empirical studies and suggests possible points of improvements. It reviewed three representative cases: 1. British political campaign about Brexit, 2. Sentiment regarding Greek anti-austerity protests and 3. South Korean perceptions of the EU. These cases were useful in looking at information diffusion and communication discourses between political powers and the general public. This methodology will be useful to implement interdisciplinary research between politics and communication studies. However, to overcome the weakness of quantitative research, more in-depth and substantial interpretations should be added. In the future, data science will contribute to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area studies in terms of promoting the interdisciplinary approach and drawing helpful and creative insights for the research community. However, for the substantive growth of international area studies, more diverse data science methodology should be applied other than social and semantic network analyses. Also, the tertiary institutions could consider developing some modules on big data analytics or data science-based social research. Furthermore, the members of academic societies should pay more interests and attention to the settlement of interdisciplinary approaches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지난 20년간 정부의 연구지원 사업을 통해 대학 내 해외지역을 연구하는 연구자, 관련학과 및 연구소가 양적으로 성장하였다. 하지만, 중점지역 외 소외지역의 연구자 확보, 질적인 성장과 융합연구에 근거한 혁신적인 연구는 요원한 실정이다. 본 연구는 유럽지역학의 새로운 방법론으로 떠오르는 빅데이터 방법론의 일종인 사회연결망과 의미연결망 분석법이 적용된 연구사례들을 검토하고 향후 유럽지역학 및 기타 지역학 연구에 기여 가능성을 고찰하고 발전 방향을 제언하는 데 목적을 둔다. 본 논문은 최근 2년 사이에 유럽지역학에서 다루어진 빅데이터 분석사례 세 가지를 중심으로 살펴보고 점검하였다. 본 논문에서 살펴본 사례로 첫째는 Brexit를 둘러싼 영국 내 정치캠페인 전략 분석, 둘째는 그리스 반(反) 긴축정책 시위에 대한 대중의 정서 분석 그리고 마지막은 한국 대중과 언론매체의 EU인식 연구 분석이다. 위에 언급한 방법론은 연구 중점지역 내의 정치세력과 대중사회 간의 정보 확산 구조와 소통 담론과 인식형성에 관한 연구를 수행할 때 도움이 된다고 여겨진다. 또한 정치학과 커뮤니케이션의 융합연구에 유용하게 적용될 것이다. 하지만, 단순한 데이터 분석에 그치지 않고 질적 분석이 병행되어 심도 있는 논의가 추가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빅데이터 분석에 근거한 연구는 향후 학제간융합학문을 수행하고 새로운 통찰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역학 연구 육성에 필요한 창의력과 새로운 관점에 근거한 연구를 통해 연구의 경계가 확장될 잠재적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미래의 해외지역학 발전을 위해 더욱 다양한 방법론을 활용한 연구들이 수행되어야 하고, 교육과정에 빅데이터 분석법을 적극 반영하여야 할 필요가 있으며, 융합연구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학계의 일원들이 노력과 관심을 더욱 기울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KCI등재

        한국 언론에 나타난 러시아 국가 이미지 연구 : 러시아 관련 언론 보도 빅데이터 내용분석을 중심으로

        정세원 한국정치사회연구소 2021 한국과 국제사회 Vol.5 No.6

        This study aims to examine South Korean media (11 major daily media) coverage on the Russian Federation from 2008 to 2020. The main research methodology for this study was the big data content analysis. The results of this study can suggest the sources of the national image or perceptions of the Russian Federation in South Korea. This study proposes three major findings. First, the Russian Federation was depicted as a hostile global actor. Second, the conservative media was more inclined to describe the Russian Federation negatively. Finally, the media representation did not correspond with South Korea’s New Northern Policy. To overcome such hindrance, this study suggests the media’s in-depth coverage of Russia, and the government’s effort to examine South Korea’s perceptions of Russia and to facilitate closer cooperation with Russia. 본 연구는 한·러 전략적 동반자관계 수립의 해인 2008년부터 한·러 수교 30주년의 해였던 2020년에 발행된 국내 중앙지 11개의 러시아 관련 보도기사를 빅데이터 내용 분석법을 활용하여 한국인이 인식하고 있는 러시아의 이미지 및 인식의 근원을 탐구하는 데 그 목적을 둔다. 국내 언론 매체에서 제시하는 러시아의 이미지는 대체적으로 부정적이었다. 보수신문은 러시아를 냉전시대의 강국으로, 진보신문은 부정적으로 보도하나, 필요한 협력 파트너로 보고 있다. 언론매체의 보도와 한국 정부의 신북방 정책의 내용과 일치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언론매체는 심도 있는 분석에 근거한 기사를 발간할 필요가 있고, 정부는 국민의 러시아 관련 인식 척도를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러시아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이러한 인지 불일치를 극복할 필요가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