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현대불어 자유간접화법의 한국어번역

          전명수 韓國暻園大學校아시아文化硏究所 中國中央民族大學韓國文化硏究所 2004 亞細亞文化硏究 Vol.8 No.-

          This thesis aims to consider a few examples of Korean translation of some passages, rendered in free indirect speech, from the French novel. The Stranger(L'E´tranger). French and Korean are different systems of linguistic signs. So it is natural that there should be many difficulties in the translations where the two systems meet. The Korean translators can be supposed to have made every effort not to lose the diversity of stylistic shades and nuances in the novel. In the case of free indirect speech, the translations vary from translator to translator, and even for the same translator they vary from case to case, according to its context. In some cases, direct speech replaces free indirect speech; in their cases, mere work-for-word translation is adopted; in still other cases, the Korean phrase "것이(었)다“ is used. Perhaps each translator did his best according to his mastery of both French and Korean. But further studies should be made about the free indirect speech, in order to make possible better translation of the passages concerned. and this again will contribute much to the better understanding, by the Korean readers, of the French literature.

        • KCI등재
        • KCI등재

          현대불어 자유간접화법의 한국어번역

          전명수(田明秀)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2004 아시아문화연구 Vol.8 No.-

          This thesis aims to consider a few examples of Korean translation of some passages, rendered in free indirect speech, from the French novel The Stranger(L'Etranger). French and Korean are different systems of linguistic signs. So it is natural that there should be many difficulties in the translations where the two systems meet. The Korean translators can be supposed to have made every effort not to lose the diversity of stylistic shades and nuances in the novel. In the case of free indirect speech, the translations vary from translator to translator. and even for the same translator they vary from case to case, according to its context. In some cases, direct speech replaces free indirect speech: in other cases, mere word-for-word translation is adopted: in still other cases, the Korean phrase "것이(었)다" is used. Perhaps each translator did his best according to his mastery of both French and Korean. But further studies should be made about the free indirect speech, in order to make possible better translation of the passages concerned. And this again will contribute much to the better understanding. by the Korean readers. of the French literature.

        • Mass media에 대한 國民의 알 權利

          田明秀 건국대학교 1983 論文集 Vol.16 No.1

          The role of "Free market of Ideas" is distorted by mass media in modern society, there upon "Freheit der meinungsempfangea"-the Right to Know-became powerful from "Freheit der meinungsa¨usserung". As making secure this right to know counts on the mass media, institutional security for mass media to accomplish ital public role is needed. They are as follows ; 1.The institutional security for the right of claim for information of the State. 2.The institutional security for the seperation of the right of editing from the right of management. 3.The institutional security for the self-control of baas media's public role. 4.The institutional security for "The Right of Access" to Mass media.

        • 전력시스템의 계통보호와 진단기법에 관한 연구

          전명수,정연해,정형용,전용주,Jeon,,Myeong-Su,Jeong,,Yeon-Hae,Jeong,,Hyeong-Yong,Jeon,,Yong-Ju 한국전기기술인협회 2000 電力技術人 Vol.217 No.9

          산업설비가 대형 정밀화되고 컴퓨터 산업이 발달함에 따라 잠시의 정전도, 불허됨은 물론이고 일정전압, 일정주파수의 유지, 고조파나 써지가 없는 좋은 품질의 전력이 요구되고 있다.

        • KCI등재

          현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종교의 역할: 종교공공사회학의 특성과 기여

          전명수 21세기기독교사회문화아카데미 2019 신학과 사회 Vol.33 No.3

          This article is attempted to investigate the role of religion for solving the social problems, but the ultimate goal is to explore the characteristics and contribution of public sociology as well as public sociology of religion. Public sociology starts from the perspective that it is necessary for sociologists to defend civil society, grapple with public participation, invoke public opinion on social problems and reflect them on a policy. Above all social problems require to be examined as an important domain of justice implementation, since they have not only negative meaning to be harmful to society, but also opportunities to bring about social change. Despite the recognition of necessity of public sociology a lot of criticism and concern have been raised about the practice activities like public participation, but there is a place of religion at that very spot. Religion-based civil organizations can take remedial action intended for the publics, and play the role for justice implementation. Problems occurring between public sociologists and the publics stem from lack in acknowledging the mutual difference, and so religious ethics aiming for coexistence might be helpful for overcoming the difference. Although social problems mean issues detrimental to society, they start in most cases from the individuals; it may be only religion to allow the individual or collective approach, and in this regard public sociology of religion, as a sub-areas of public sociology, is sure to contribute to bridging the gap between theory and practice of public sociology for solving modern social problems. 본고는 사회학의 일 분야로서 사회문제의 해결을 위한 종교의 역할을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이를 통해 공공사회학 내지는 종교공공사회학의 특성과 기여를 밝히는 데에 초점을 둔다. 공공사회학은 그동안 지나치게 이론에 경도되어 우리 삶과 유리된 것으로 비판받는 사회학의 연구자들이 적극적으로 학계 밖으로 나아가 공중을 만나고, 사회문제들을 파악하며, 여론을 환기시켜 정책에 반영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출발한 것이다. 무엇보다 사회문제는 사회에 해를 끼친다는 부정적인 의미와 함께 사회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공공사회학이 추구하는 시민사회의 방어와 공중 참여를 통한 정의구현의 한 중요 영역으로 고찰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공공사회학의 필요성에 대한 인정에도 불구하고 시민사회와 공중들을 직접 접촉하면서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그 실천 활동에 대해서는 많은 우려와 비판이 제기된 바 있거니와, 바로 그 지점에 종교의 자리가 보인다. 종교시민단체들은 공중을 대상으로 돌봄을 수행하고, 다양한 사회문제들을 파악해서 정의를 구현하는 역할을 한다. 공중들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대부분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은 데에서 기인하거니와, 종교윤리는 공존을 지향한다는 점에서도 그 차이를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다. 사회문제는 사회 모두에 해가 되는 문제이기는 하지만 그 문제가 개인에게서 시작되는 것이 많거니와, 종교는 이를 개인적으로 또는 집단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공공사회학의 하위분류로서 종교공공사회학은 확실히 사회문제 해결에 관한 공공사회학의 이론과 실제 사이의 간격을 좁히는 데에 기여한다.

        • KCI등재

          종교사회복지담론의 재고찰: 비판적 성찰과 전망

          전명수 한신대학교 종교와문화연구소 2013 종교문화연구 Vol.- No.20

          This article explores the problems and the prospects of religious social welfare through critical study of its various discourses. Social welfare is defined as an activity to satisfy human needs, among which the religious or spiritual need is excluded. The religious social welfare, focusing on the religious or spiritual need, aims at reflecting it in the welfare activity. Discourses of the religious social welfare consider the religious adherents who engage in acts of charity as the principal agents, identifying each religious doctrine with the social welfare. Religious social welfare activity is, however, neither relief nor beneficence. Though most of discourses make it clear that the religious social welfare do not contain ‘religion' or ‘faith' in it without say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dividual religion, they don't specify what makes the social welfare ‘religious' or ‘faith-based'. The discourse asserting that the main financial source of religious social welfare is religiously sponsored organizations or supporters, is likewise not right, since the religious social welfare has no difference from non religion-based social welfare in its main reliance on public funds. What matters most is the standpoint of each religion related to the religious mission. The achievements of the religious social welfare activity lie in its possibility leading to the change of social structure through social welfare movement rather than the direct propagation of religion. Especially social welfare movement as one of social movements centers around community welfare movement, and the movement can fulfill the common purposes solving the social issues of community by uniting NGO and faith-based community welfare organization. Challenging the cultural climate ignoring socially underprivileged and minorities, the discourse is necessary to establish the direction toward the religious social movement awakening new consciousness which they are subjects of social welfare, not only recipients. 본 연구는 개별 종교사회복지를 포함한 종교사회복지에 관한 많은 담론들에 대한 비판적 접근을 통해 그 문제점과 앞으로 종교사회복지가 나아가야 할 지향점을 고찰하기 위해 시도된 것이다. 복지는 인간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활동이지만 여기서 인간의 종교적 또는 영적 욕구는 배제되어 있다. 종교사회복지는 바로 이러한 욕구에 초점을 맞추어 이를 복지활동에 반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금까지의 종교사회복지담론들은 각 종교교리를 복지와 동일시하면서 각 종교의 수행자를 복지의 주체로 간주하고 있다. 그러나 종교의 복지활동은 구제가 아니고, 시혜가 아닌 것이다. 복지프로그램에‘종교' 또는 ‘신앙'이 반영되지 않고 있으며, 더 나아가 각 종교별 특성 역시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은 대부분의 담론들이 지적하고 있으나 여기서 ‘종교'의 범주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고 있다. 필요한 재원을 종교 법인이나 후원금에 의존하는 것을 ‘종교'사회복지로 보는 담론 역시 잘못되었다. 종교사회복지는 많은 부분 공적 자금에 의존한다는 점에서 일반복지와 차이가 없으나 여기에 종교를 통해 클라이언트의 욕구를 보다 깊이 있게 보살피는 복지 형태이다. 종교사회복지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각 종교의 선교에 대한 입장이다. 기존의 종교사회복지활동이 성과를 올린 것은 직접적인 선교보다는 그것이 사회운동의 차원에서 사회구조의 변화로 이끌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데에 있다. 특히 사회운동으로서의 복지운동은 지역사회복지운동이 중심이 되고, 이 운동은 시민단체들이 지역사회복지관과 연합하여 지역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공동의 목표를 수행할 수 있다. 종교사회복지담론은 이제 복지운동이 사회적으로 소수자나 약자를 도외시하는 문화적 풍토에 도전하면서 그들을 수혜자가 아닌 주체로 하는 활동이라는 새로운 의식을 환기시키는 종교사회운동의 선상에서 방향 정립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 KCI등재

          22.9[kV] 지중배전계통케이블의 동심중성선에 흐르는 순환전류의 제거방안 및 효과

          전명수,송중호,Jeon,,Myung-Su,Song,,Joong-Ho 한국조명전기설비학회 2008 조명·전기설비학회논문지 Vol.22 No.2

          22.9[kV]-y 배전 방식은 지중 케이블로 전력을 공급하고 있으며 선로 운영상 배전케이블 선로의 동심중성선을 케이블 접속 구간마다 3선 일괄 접지하는 다중 접지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지중 배전 선로에서 각 상의 부하가 평형일 경우에도 동심중성선에는 부하 전류의 약 40[%](전력구)${\sim}$50[%](관로)의 동심중성선 순환 전류가 발생되고 있기 때문에, 순환전류로 인한 손실이 도체 손실의 76[%]에 달한다. 이러한 손실 전력으로 케이블의 내부온도가 상승되어 케이블의 허용전류 용량이 관로의 경우 20[%] 정도 감소하게 된다. 본 논문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새로운 동심중성선 접지방식을 제안하고 있다. 새로운 방법은 동심중성선의 순환전류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있으며, 그 방안을 직접 계통망에서 적용시켜서 실측하여 본 결과, 그 타당성과 유용성을 확인하였다. In 22.9[kV]-y distribution systems, underground cables are provided with multiple-point ground in which each coaxial-neutral line of the distribution cable lines(A, B, C phases) is 3-wire common grounded. In the underground cable distribution systems, circulating current flows in the coaxial-neutral lines and its magnitude amounts to about $40{\sim}50[%]$ load currents, even though loads are balanced. Power loss due to the circulating current consequently reaches to about 76[%] total losses occurred in all conductor lines. This power loss provokes additional temperature rise of the underground cable lines and finally results in 20[%] reduction of the current capacity of the cables. This paper presents a new ground method to overcome such a problem. The proposed method eliminates the circulating current flowing in the coaxial-neutral line effectively. Measurement results confirmed from the practical site-test show validity and effectiveness of this research.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