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朱熹的告子和陸九淵的告子 ――以對“不動心”的詮釋爲中心

        장원태 성균관대학교 유교문화연구소 2017 儒敎文化硏究(中文版) Vol.0 No.27

        Zhu Xi 朱熹 draws a parallel between the philosophies of Lu Jiuyuan 陸九淵 and of Gaozi 告子 more than several times. Would Lu agree to this supposed similarity? In an epistle to Zhu Xi written in 1188, Lu describes their debate over Gaozi’s unmoved mind (budongxin 不動心) which took place in 1181 at the Bailudong 白鹿洞 Academy in Nankang 南康. According to this epistle, the two expressed conflicting views on the earlier philosopher so strongly as to call each other “Gaozi” in an offensive manner. This dissension largely results from their dissimilar interpretations of the concept of budongxin. Zhu Xi interprets this concept as buhuo 不惑 which means not only fearless but more importantly no doubt or query. Therefore, Zhu Xi emphasizes “understanding words” (zhiyan 知言) and “penetrating the principle” (qiongli 窮理), and argues that one should first understand words before nurturing one’s qi (yangqi 養氣). In contrast, Lu Jiuyuan understands budongxin as a method of moral cultivation to attain Confucius’s “standing firmly at thirty” (sanshi er li 三十而立). In other words, it is a way of establishing oneself as a true moral agent. Unlike Zhu, Lu makes no mention of zhiyan when he discusses budongxin; he only refers to yangqi. As a result, he fails to explain where human morality originates from, and how one establishes oneself as a moral agent. According to Lu, understanding words is a prerequisite for knowing others (zhiren 知人). Knowing others does not mean understanding one’s outward actions but it means perceiving the true virtue (de 德) of others. Its aim is to fully grasp and rightly criticize false theories and actions. Therefore, according to Lu, one can understand words after completely understanding dao 道, that is, after succeeding in moral cultivation. In other words, Lu believes that one can understand words only after one becomes a true moral agent by nurturing qi. The different positions between Lu and Zhu are inherited and further analyzed by Wang Fuzhi 王夫之 and Huang Zongxi 黃宗羲 respectively, and exert profound influence on many traditional annotators as well as modern scholars such as Tang Junyi 唐君毅, Li Minghui 李明暉, and David S. Nivison. 朱熹主張陸九淵之學有類於告子者之處不勝枚舉,那陸九淵是否同意此種說法?陸九淵1181年與朱熹相會於南康白鹿洞書院之後許久,又於1188年寄予朱熹書信一封。信中提及,二人在南康相會時曾就告子之不動心展開過論爭。依此可見,陸九淵不但瞭解朱熹對告子不動心的解說,還不苟同朱熹將自己稱爲告子的說法。若根據現存文獻重構雙方的解釋,便可知雙方不但對告子不動心之含義的理解迥然相異,而且還依其各自的理解而批判對方爲告子。兩人對告子不動心之含義的解釋差異,導源於對不動心的基本理解的差異。朱熹將不動心解釋爲不惑,不動心不只是沒有恐懼,還是沒有疑惑。因此朱熹強調知言-窮理,並主張知言優先於養氣。相反,陸九淵將不動心當成了爲“三十而立”所做的工夫,即確保道德主體性的工夫。然而,陸九淵在討論不動心時,僅僅依據養氣而論,卻未依據知言而論。而且他也並未論及與知言相關聯的“人類道德性起源於何處”與“道德主體性如何確立”等問題。考察陸九淵討論知言的段落可知,知言乃知人的前提,知人並非是瞭解他人外在所展現的行爲,而是瞭解他人的德性,而且知人的目標在於明確把握並批判世上錯誤的理論和行爲。因而對陸九淵而言,知言在對道的明確理解(即明道)之後,是已經確立道德主體性者的工夫。大概陸九淵認爲,在通過養氣來確立道德主體性之後才能知言。這樣的解釋上的差異爲王夫之、黃宗羲等傳統註釋家所繼承,也深深影響了唐君毅、李明輝、David S. Nivison等人的解釋。

      • KCI등재

        맹자 성인론의 의미 - 諸家 비판과 실천론을 중심으로 -

        장원태 한국유교학회 2016 유교사상문화연구 Vol.0 No.63

        Mengzi makes constant references to sages throughout his eponymous book, discussing them more often, in fact, than he does specific virtues such as ren or yi. Also surprising is the most mentioned sage, who is Xun and not Confucius as might be expected. These two facts reflect the main themes of Mengzi's thought. First of all, the frequency with which sages are mentioned belie the importance Mengzi puts on personal character rather than specific rules or principles. Rather than preach living by such and such set of rules, Mengzi commends others to live according to certain personal characters, and sagehood is the standard character Mengzi offers that one should be equipped with in order to practice humanity. Secondly, Mengzi depicts some parts of Xun's life much more in detail compared with the other sages in order to offer insight into the main themes of self-cultivation. Much of the illustration of Xun’s life centers around his family relationship, which reflect Mengzi’ understanding of ren and xiaodi. 맹자는 『맹자』 전편에서 매우 자주 성인을 언급한다. 심지어 인과 의보다도 성인을 더 자주 언급할 정도이다. 그리고 공자를 가장 자주 언급할 것이라는 예측과는 달리, 성인들 중에서 순을 가장 자주 언급한다. 이러한 두 가지 특징은 맹자의 철학이 갖고 있는 주요한 주제들을 반영한 것이다. (1) 먼저 성인을 이 정도로 자주 거론한다는 사실은 어떤 규범이나 원리보다는 어떤 사람됨을 강조하는 맹자의 도덕론과 관련되어 있다. 맹자는 어떤 규칙에 따라 어떤 행동을 하라고 말하기보다는 어떤 사람됨에 따라 행동하라고 주장했고, 성인을 인륜에 있어서의 표준 즉 사람이 인륜을 잘 실천하기 위해 마땅히 가져야 할 사람됨으로 제시한다. (2) 맹자는 다른 성인들과는 달리 순의 삶에서 일어난 사건들 일부를 매우 상세히 서술하면서 수양론의 주요 주제들을 설명했다. 예컨대 순의 삶에 대한 서술 중 상당수는 그의 가족 관계에 대한 문제이고, 이는 인의 실천의 출발점으로 효제로 간주한 맹자의 이해를 반영한다. 상기한 특징들 각각은 제가들과 구분되는 맹자 사상의 주요한 특징을 보여준다. 먼저 (1)은 맹자가 성인의 덕과 같은 주관성을 배제하고 비인격적인 법을 중시한 법가와 대척점에 서 있었음을 보여주고, (2)는 실천에 있어 가족보다는 천하를 위해 헌신하는 겸애를 요구하는 묵가, 효를 작은 절개로 취급하고 의로움과 구분하려 했던 순자와 정반대의 입장에 서 있었음을 보여준다.

      • KCI등재

        『맹자』 ‘天下之言性章’을 둘러싼 송대 학자들의 논쟁 – ‘性’과 ‘故’의 구분을 중심으로

        장원태 한국중국학회 2020 中國學報 Vol.91 No.-

        Debate among the Song dynasty scholars on Mengzi 4B26 is directly connected to the contemporary controversy concerning Mengzi's theory of human nature. The main issues of controversy are as follows. First of all, SuZhe contended that human nature cannot be defined as either good or bad, which may be taken as a direct rebuff of Mengzi's model. Similarities to HuHeng's theories may be considered. Secondly, ZhuXi claimed that while human nature itself is difficult to contemplate, its goodness becomes more tangible through the Four Beginnings which are the traces of human nature. This seems to be an attempt on ZhuXI's part to criticize Suzhe's theory and to advocate Mengzi's theory of the goodness of human nature. Thirdly, it is Lujiuyuan's belief that since human nature and its traces are two distinct things, discussing human nature through its traces only leads to rumination on the profitability. Lu's interpretation, while staying loyal to Mengzi's theory, offers a different route of self-cultivation from ZhuXi's. 천하지언성장(『맹자』「이루하」 26)에 대한 송대 학자들 사이의 논란은 송대 맹자 성선설에 관한 논란과 직결되어 있고 주요 쟁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본성을 선악으로 규정할 수 없다는 소철의 해석은 맹자의 성선설에 관한 직접적인 도전으로 평가할 수 있으며, 호굉과의 유사성 역시 상정해 볼 수 있다. 둘째 본성 자체는 논하기 어렵지만, 본성의 자취인 사단을 통해 본성의 선함을 파악할 수 있다고 보고 이를 바탕으로 수양론을 전개하려 했던 주희의 해석은 소철의 해석을 비판하고 맹자의 성선설을 유지하려는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셋째 본성과 본성의 자취는 엄연히 다른 것이고, 본성의 자취를 바탕으로 본성을 논하는 일은 이로움에 골몰하는 결과를 가져온다고 보는 육구연의 해석은 맹자의 성선설을 옹호하면서도 주희와 다른 공부론을 전개하는 해석이라고 볼 수 있다.

      • KCI등재

        <노자>의 38장의 덕 개념에 대한 시론 -유가의 덕 개념과의 비교를 중심으로-

        장원태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2010 동방학지 Vol.15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병원 의료용 친환경소재 RFID Tag-Band 개발

        장원태,황기현,Jang, Wan-Tae,Hwang, Gi-Hyun 한국정보통신학회 2008 한국정보통신학회논문지 Vol.12 No.8

        최근에 유럽, 미국, 중국, 일본 등 국가별 환경규제 지침에 의해 납, 수은, 카드뮴, 6가 크룸, 폴리브로미네이티드 비폐닐(PBB), 폴리브로미네이티드 등 6개 유해물질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한지, 닥나무, 섬유성 펄프, PLOYCABONATE등 이용하여 국내의 유일의 섬유성 재질과 접목, 접착하는 친환경 RHD Tag 및 제작방법을 개발하였다. 개발한 RFID Tag는 각각의 layer 사이를 친환경성 소재를 이용하여 접착하였다. 개발한 RFID Tag는 친환경 소재로 제작함으로써 수명이 다하여 RFID 카드를 소각 폐기 처분할 경우 환경오염 물질을 최소화하였다. Recently we are limiting use of toxic material of lead, mercury, cadmium, hexavalent chromium, PBB, etc. by a nation environment regulation guidance in Europe, the United States, China and Japan. In this paper, we developed manufacture method and RHD tag of environment material using Hanji, Broussonetia Kazinoki Siebold, and PLOYCABONATE, etc. The developed RFID tag stick to each layer interval using environment material which is minimized environment pollutant.

      • KCI등재

        신독에 관한 고찰

        장원태 범한철학회 2011 汎韓哲學 Vol.60 No.1

        The debate concerning the concept of shendu愼獨 is mainly twofold; the first of which surrounds the precise significance of du獨. ZhengXuan鄭玄, the earliest annotator, alone interprets du as the state of being alone, while the rest of the thinkers, from the beginning of Song dynasty and including the author of Wuxing and Xunzi, construe du to mean the inner side of man. Adherents of the second interpretation again divide themselves in two. With the exception of Zhuxi, thinkers who belong to this category do not accept the possibility of evil in du ; in which case, shendu is interpreted as ‘to observe or to pursue (the invariably good) du ’. Although Zhuxi and Zhengxuan do not see eye to eye on the nature of the concept du, they both understand shendu as ‘to be cautious against (the possibility of evil in) du ’. The second point of controversy concerns the relationship between shendu and cheng誠. Zhengxuan and Zhuxi, neither of who considers du a concept entirely free from the possibility of evil, do not believe that shendu and cheng are concepts that can be identified.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ose who take the opposite side concerning the nature of du, shendu is understood to be nearly identical to cheng or the fulfillment of it. In this latter sense, the action of shendu in itself signifies a considerable level of morality; rendering it equal to cheng, a virtue that allows heavenly status to mankind. 신독에 대한 논란은 크게 두 가지 문제로 요약할 수 있다. 먼저 문제가 되는 것은 ‘독’의 의미이다. 정현만이 ‘독’을 혼자 있는 상황으로 보았을 뿐, 『오행』과 『순자』를 비롯해, 송대 이후의 사상가들 거의 대부분은 ‘독’을 내면으로 이해했다. ‘독’을 내면으로 이해하는 경우에도 입장은 둘로 나뉜다. 주희의 해석을 제외하고 나면, 앞에서 검토한 모든 사례들에서 ‘독’에 악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 이렇게 이해할 경우 신독은 ‘독’을 지키거나 ‘독’을 따르는 일이 된다. 정현과 주희는 ‘독’의 의미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견해를 갖고 있었지만, 양자 모두 ‘독’이 악으로 흐를 가능성을 인정하고 있었다. 이렇게 이해할 경우 신독은 ‘독’을 경계하는 일이 된다. 그 다음 문제가 되는 것은 신독과 ‘성’과의 관계이다. ‘독’이 악으로 흐를 가능성을 인정했던 정현과 주희는 신독과 ‘성’을 동일시하지 않았지만, ‘독’에서 악의 가능성을 배제하는 문헌들 상당수에서 신독은 ‘성’ 혹은 ‘성’을 다하는 것과 거의 동일한 의미를 갖고 있다. 이러한 입장에 따르면 신독을 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상당한 정도의 도덕성을 성취한 것이므로, 신독은 하늘과 인간을 연결시켜주는 개념인 성과 동일한 것이거나 상응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 KCI등재

        ITS 구축용 RFID 교통카드 및 IEEE802.16 연동 RFID 시스템 개발

        장원태,김태용,Chang, Won-Tae,Kim, Tae-Yong 한국정보통신학회 2008 한국정보통신학회논문지 Vol.12 No.11

        본 논문에서는 현재 부산 지역에서 진행중인 u-City 구축 사업 중 하나인 ITS의 대중교통 관리로 RFID 도입을 위한 정책에 대응하기 위하여 PXA255 ARM칩을 내장한 RFID 교통카드 연동 RFID시스템 및 미들웨어를 개발하였다. 개발된 시스템은 서버와의 데이터 통신을 위한 무선 랜(IEEE802.11.a/b) 및 IEEE802.16 지원 통신 모듈을 가지고 있어 RFID 교통카드 연동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u-City 정책에 맞춰 u-Traffic을 위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본적인 인프라로 활용이 가능하다. In a u-City project in Busan, public transportation which is one of ITS has been considered. RFID system embedded with PXA255 chip and middleware capable of communicating a server side was developed. To perform data communication link with traffic card, developed system consists of wireless modules that are wireless LAN (IEEE802.11a/b and IEEE802.16. Using developed RFID system and middleware, it is expected that this system becomes a basic infrastructure to support a service of u-Traffic for u-City construction.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