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의료인의 지시에 의한 비의료인 또는 의료인의 무면허의료행위에 대한 형사법적 문제점에 관한 소고- 우리나라 판례의 태도를 중심으로 -

          장연화,백경희 대검찰청 2018 형사법의 신동향 Vol.0 No.61

          In a recent incident in Busan, an orthopedic surgeon had ordered a medical device salesperson to perform a surrogate surgery on a patient and the surgery resulted a cerebral death for the patient. Similar surrogate surgeries have been found to occur in the National Medical Center or military hospitals. These fact findings cause anxiety on the public and distrust of medical personnel and medical institutions. Therefore, in case of medical doctors who order unlicensed non-medical personnel, such as a medical device sales person, or medical personnel, such as a nurse, or a nursing assistant, who cannot perform medical treatment independently, to perform or collude to perform unlicensed medical practice, it is necessary to examine how to grasp the relationship between them. In this paper, we examine the significance and types of the unlicensed medical treatments in Article 27 (1) of the Medical Law. Then we categorize unlicensed medical treatment by unlicensed non-medical personnel and unlicensed medical treatment by medical personnel such as a nurse or a nursing assistant and examine the attitudes of criminal cases by the Korean courts. We will also examine th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types and how it is appropriate to make criminal legal interpretation. 최근 부산의 한 정형외과 의원에서 의사가 의료기기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시키고 환자가 뇌사상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하여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대리수술’은 국립중앙의료원이나 군병원에서도 발생하였음이 밝혀졌다. 이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의료인과 의료기관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고 있다. 그러므로 의료인인 의사가 의료기기 영업사원과 같이 의료인의 면허 자체가 없는 비(非)의료인에게, 혹은 의료인의 면허를 지니고 있으나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과 같이 단독으로 의료행위를 수행할 수 없는 자에게 무면허의료행위를 지시하거나 무면허의료행위를 하기로 공모한 경우 이들의 관계를 어떻게 파악하여야 하는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본고에서는 의료법 제27조 제1항의 무면허의료행위의 의의가 무엇인지 및 무면허의료행위의 태양이 어떠한지를 살펴본 후, 의료인의 지시에 의한 비의료인의 무면허의료행위와, 의료인의 지시에 의한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의료인의 무면허의료행위로 유형을 나누어 우리나라의 형사판례의 태도를 고찰하고자 한다. 그리고 두 유형이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와 어떻게 형법적 해석을 하는 것이 타당한지를 검토하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면허외 의료행위와 관련한 의료인의 형사법적 책임

          장연화 한국형사판례연구회 2012 刑事判例硏究 Vol.20 No.-

          The Supreme Court held that a physical therapist's performance of Oriental physical therapy without supervision of doctor or dental doctor was unlicensed medical practice under the Medical Services Law, and the Oriental medicine doctor who had directed the physical therapist with such act was charged as an accomplice. However, under the current Medical Services Law, which differentiates between Western and Oriental medical practices, the Oriental physical therapy performed by the physical therapist was outside the duty of physical therapists; thus it should have been recognized as unlicensed medical practice under that respect. The current case led to confusion as to the boundaries of licensed medical practices, because the Supreme Court had failed to make clear determination on the medical practice performed by the physical therapist. With advance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the boundaries of medical practice among medical doctors, dental doctors, and Oriental medicine doctors, as well as the boundaries of medical practice and non-medical practice have blurred. Previous Supreme Court cases had interpreted medical practice broadly, which include illness treatment, prevention as well as activities harmful to public health. As such broad interpretation can hinder specialization and effectiveness, those areas with low or no public heath threats should be limited to medical practitioners with specialized knowledge and skills. Moreover, the areas that overlap among the medical practitioners should be determined as to whether they are within the boundaries of licensed areas in accordance with the purpose of the Medical Services Law, which is the advancement of citizens’ health.

        • KCI등재

          디자인과 로봇공학 융·복합 체험교육의 교육적 효용성에 관한 연구

          장연화(Jang, Yon-Hwa),반자연(Ban, Ja-yuen),이윤희(Lee, Yun-Hee),한혜련(Han, Hae-Ryon),이주형(Lee, Ju-Hyeong) 한국실내디자인학회 2014 한국실내디자인학회논문집 Vol.23 No.2

          In the knowledge and information society of 21st century, `Creativity which is the core of national competitiveness and an important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has been emphasized on the importance of it. As a result, the convergence educational programs, as know as STEAM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rts, mathematics) become more and more needed to children for cultivating creativity. As a follow-up study on STEAM program combining robotics and design for children developed by Design Promotion Committee of KID, this study intends to modify and reanalyze the program and to seize the educational effectiveness of the groups of university students as mentors and children as mentors, The results are as follow; First, although the importance of STEAM education is highlighted, short-term educational programs tend to consist of only the contents of each field: design or science. Second, pre-training and mentoring were helpful to both mentors and children. Third, Children expanded the perception of STEAM concept and increased their interests in career. Mentors recognized the importance and the necessity of STEAM education, and were very satisfied with team activities which gave a new experience of working with other field of people. Therefore, this program provide to children an experience of logical thinking, having interests on uninterested field, and encouraging teamwork. Also, it provides to mentors a chance to develop their potential and experience, and set up a new vision for future.

        • KCI등재

          엑스턴십 현황 및 개선방안

          장연화(Chang, Yeon Hwa) 인하대학교 법학연구소 2012 法學硏究 Vol.15 No.1

          2009년도 처음 법학전문대학원이 출범한 이래 2012년 첫 졸업생이 배출되었다. 법적 분쟁의 다양성과 복잡성을 해결하기 위하여 건전한 직업윤리관과 전문적 지식을 갖춘 법조인의 양성을 위해 출발한 법학전문대학원에서는 이론법학과 실무를 연결하여 우수한 법조인을 양성하는 교육과정인 엑스턴십 과정이 필수적이다. 엑스턴십 과정이 성공하기 위하여는 각 엑스턴십 기관에서 충실하고 효과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진행하여야 할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저극적인 참여 의욕과 열정이 필요하고, 법학전문대학원의 적극적 참여 및 지원 또한 필요하다. 매년 엑스턴십이 진행될수록 각 기관의 프로그램이 점점 효율적이고 충실한 내용으로 발전하고 있기는 하나, 내용뿐만 아니라 학생선발에 있어서 엑스턴십 과정이 엄연히 교육의 일부분임에도 인재채용 면에 치중하여 각 기관에서 자체적인 선발기준을 우선하고 학교와는 단절된 상태로 진행하는 것은 교육목적과 맞니 않기에 서로 의견교환을 통해 학생선발 및 엑스턴십 내용에 있어 서로 협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는 학생들의 엑스턴십에 대한 의욕고취를 위하여 엑스턴십 수료후 수습경험을 발표하는 세미나 과정을 두어 자신의 실무수습과정을 정리하고 다른 학생들에게도 엑스턴십 기관의 선정과 관련한 정보제공, 과정에 대한 사전준비 및 간접체험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좋은 효과를 보고 있다. 그런데 아직도 학생들의 법적 지위나 책임에 대하여는 법적 근거나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적절한 제도를 입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현재 엑스턴십은 학점인정의 문제 때문에 총 번의 방학 중 마지막 동계방학을 제외한 번의 방학동안 실시되고 있는데, 로스쿨의 모든 학기를 이수한 학생들이 변호사시험을 보고나서 합격발표시까지 약 개월의 시간이 주어지게 된다. 이 기간에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특성화기관이나 다양한 전문기관에의 엑스턴십 프로그램 개설된다면 엑스턴십 교육이 보다 더 충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Since their inauguration in 2009, the Korean law schools produced their first graduates in 2012. To educate future lawyers with professional knowledge and ethics, who are capable of resolving diverse and complex legal disputes, externships that link legal theories and practices are necessary. In order for such externship programs to succeed, each externship organization needs to provide substantive and effective programs, students need to actively participate with ambition and passion, and law schools need to actively participate and support such programs. As externships are proceeded every year, externship programs become more efficient and substantive. Yet, externship organizations have set their own independent student selection rules based on their hiring needs without consulting law schools on educational needs to further benefit from externship programs, Inha Law School has set up a seminar course, where students present on their externship experiences, which in turn allows students to organize on their externship experiences and provide information, preparation, and indirect experiences of externship programs to fellow students. There is a great need for legislation that provides basis or framework for law students" legal status and responsibilities. As of now, due to problems with school credits, externships are in operation during 5 vacation periods, other than the last winter vacation of the third year of law school. Since law students who have completed their course works have three months of free time after the bar examination, various externship programs offered from different organizations during this three-month period will further improve externship education.

        • KCI등재

          의사의 대면진료의무와 의료법 제17조 제1항의 해석에 대한 소고

          장연화,백경희 梨花女子大學校 法學硏究所 2013 法學論集 Vol.17 No.4

          최근 대법원은 의료법에서는 의사가 환자를 직접 진찰하지 아니한 채 처방전 등을 발급하지 못하도록 한 구 의료법 제17조 제1항을 위반과 관련한 사안에서, 죄형법정주의를 근거로 동조항은 처방전 등의 발급 주체에 관한 것일 뿐 대면진료에 관한 조항이 아니라고 하면서, 비대면진료가 허용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판결을 선고하였다. 그런데 동 사안에 대하여 이미 헌법재판소도 판단을 행하였는바, 헌법재판소는 동조항이 대면진료의무와 처방전 등의 발급 주체를 동시에 규율한 것이어서 죄형법정주의의 명확성원칙에 반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였다.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이 같은 조항에 대하여 상반된 결론을 낸 것은, 의료에 있어 과학적 발전과 개인 및 사회의 의식변화 등에 대하여 법적 규제가 상응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법규해석에 있어 ‘문언이 가지는 가능한 의미의 범위’ 내라는 내재적 한계에 대한 시각차이로 인한 것이라고 판단된다. 의료법의 목적이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증진함에 있기에 국민의 편의를 도모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운용하여야 한다는 대법원의 의도는 수긍할 수 있다. 그러나 의료법 제17조 제1항만을 기초하여 비대면진료를 직접적으로 인정하는 것은 곤란하며, 더구나 사안과 같이 약제의 위험성이 높아 대면진료가 보다 적합한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그러므로 의료법 관련 규정을 체계적․유기적으로 판단하여 볼 때 의료법 제17조 제1항은 ‘진단서 등의 발급주체’와 ‘대면진료의무’를 함께 규정한 것으로 해석하여야 할 것이다. Regarding a case dealing with the violation of the old Medical Services Law Article 17 Section 1, which bans medical doctors from issuing prescriptions without directly examining patients, the Korean Supreme Court’s decision suggested a possibility of permitting non face-to-face medical treatments. The Supreme Court reasoned that due to the principle of legality, the law is directed to issuer of prescriptions, not to face-to-face medical treatments. On the other hand, the Constitutional Court had a different view on the same law. The Constitutional Court decided that the law regulates both face-to-face medical treatments and issuer of prescriptions, and such interpretation did not violate the principle of legality. The opposing views of the Constitutional Court and the Supreme Court reflect the law regulations that had fallen behind the scientific advancement as well as perception changes in the society and among the individuals. In addition, different scope of literal interpretation has probably contributed to the gap between the decision of the courts. Although the Supreme Court’s decision reflects the Court’s good intention of protecting and advancing citizens’ health, permitting indirect treatments, especially in the cases of prescriptions with dangerous side effects, is not appropriate. Therefore, from systematic view, the Medical Services Law Article 17 Section 1 should be interpreted to regulate both issuer of prescriptions and obligation of face-to-face medical treatments.

        • KCI등재후보

          법학전문대학원 실무수습의 현황과 발전방안

          장연화(Chang Yeon Hwa) 인하대학교 법학연구소 2010 法學硏究 Vol.13 No.2

          법학전문대학원의 설치와 관련된 논의 단계에서부터 학생들이 법률문제와 관련한 실제 사례를 다룰 수 있는 능력이 함양되어야 한다는데 공감하여 법학전문대학원 설치ㆍ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3조 제1항에서는 교과과정과 관련하여 ‘실습과정’의 내용을 포함하는 교과목이 개설되어야 함이 규정되었다. 이는 기존 법과대학과 현재 법학전문대학원의 교육과정에서 가장 특징적인 차이점이라고 할 것이다. 실습과정의 하나인 실무수습은 학교가 주도하여 교외에서 실시하는 엑스턴십의 형태인데, 이는 이론교육과 실무교육의 종합적 결과로서 학생들이 습득한 지식의 실제 응용의 장이 될 뿐만 아니라 학업에의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현재 실시되고 있는 실무수습의 현황을 살피고 이에 대한 발전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할 것이다. 현재 각 기관에서 실시되는 수습과정을 보면 기관자체에서 마련한 커리큘럼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데 실무수습도 교육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것인 만큼 학교와의 긴밀한 연계를 통하여 수습내용의 보완과 실시시기 등을 결정할 필요가 있다. 특히 법원과 검찰의 경우 시기를 2학년 여름방학으로 한정하여 전체 법학전문대학원생의 25%에 한하여 수습을 진행하고 있는 상태이기에 이에 대한 적극적 해결이 필요하다. 또한 학생들의 적극적인 수습에의 참여를 위해 추가로 학점을 부여하는 방법과 개인법률사무소에서 한 사건의 진행에 계속하여 참여하는 방법이 수습기간의 짧음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본다. 그리고 실무수습은 이론교육과 실무교육이 전제되어야 효과적으로 실시될 수 있는 것이기에 실무교육을 담당하는 실무교수의 역할이 크다. 그러므로 실무교수가 실무감각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제한된 범위내에서라도 법률실무를 담당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다. Since the inauguration of law schools in one and a half years ago, 2Ls in most law schools have completed practical training programs or are in the process of completing such. From the previous discussions that took place for the purpose of establishing law schools, the consensus that the students must be capable of handling live problems related to legal problems learned from the school have been incorporated into the Law School Act §13(i), which requires that the some courses must include ‘practical courses’. This is the most notable difference between the curriculum of the Judicial Research and Training Institute and law schools. As one of ‘practical courses’, the practical training programs are in the form of externships that is led by the schools, but performed outside of the schools. The practical training is the comprehensive outcome that combines both theoretical and practical education that can provide motivation for students to explore further legal studies. Therefore, this paper examines the current status of practical training programs and look for ways to make improvements. As we look to practical training programs offered at various organizations, such programs are carried out by the curriculums created internally, as such programs are part of legal education, close connection with law schools are needed to coordinate the contents of the practical training and the times of the programs. Immediate resolution is needed especially for courts and prosecutors’ office, since they are currently offering their practical training programs only once during the summer of the second year to just 25% of the law school students. Also, some suggestions for improvements are to give course credit for such practical traning programs to encourage active participation from the students, and offer a long-term project with sole-practitioners as a way of supplementing short practical training programs that are currently offered. Since practical training requires both theoretical and practical education, practical professors who are responsible for practical education courses bear huge responsibilities. For practical professors to maintain their expertise in legal practice, they should be able to practice law, even in a limited scope.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제도의 법적 성격과 소급효금지원칙의 적용에 관한 연구

          장연화 한국보호관찰학회 2010 보호관찰 Vol.10 No.2

          특정 범죄자에 대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에 관한 법률은 위 법 시행 이전의 특정범죄에 대하여 전자장치부착제도를 소급하여 적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하여 대법원은 전자장치부착제도의 법적 성격을 보안처분이라고 보고 소급효금지원칙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결하였다. 그러나 위 법률상의 전자장치부착제도는 일괄하여 보안처분이라고 볼 것이 아니라 유형별로 나누어 보아야 하며 특히 징역형 종료 후의 전자장치부착명령은 형벌에 해당한다고 보아야한다. 죄형법정주의의 중요한 원칙인 소급효금지원칙은 국민의 법적 안정성 및 신뢰보호를 위한 것으로, 전자장치부착제도는 행위자의 신체의 자유를 제한하고 24시간 감시체재를 통해 사생활을 침해하는 소지가 있어 이를 소급하여 적용함으로써 법적 안정성 등을 침해하므로, 위 법률의 모든 전자장치부착제도에 대하여 소급효금지원칙은 적용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위 법률의 소급적용조항은 조속히 삭제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약사법상 담합행위에 관한 고찰

          장연화(CHANG, Yeon Hwa),백경희(BAEK, Kyoung HEE) 인하대학교 법학연구소 2013 法學硏究 Vol.16 No.2

          의약분업 후 환자에 대한 진단·처방과 조제·투약의 과정을 분리하여 진단과 처방은 의사가, 조제와 투약은 약사가 담당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를 유치하기 위하여 약사와 의사는 의사의 처방전을 발부하는 단계과 환자에게 약을 전달해 주는 방식에 있어서 서로 공조하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었다. 특히 고도의 중독성과 장기 복용의 위험성이 존재하는 ‘살 빼는 약’에 관한 약사와 의사 사이의 담합행위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고, 이와 관련된 판례가 생성되고 있다. 본고에서는 ‘살 빼는 약’에 대한 의사와 약사 사이의 담합행위를 다룬 두 개의 대상 판결을 비교해 보고, 대상판결이 의약분업제도의 목적, 약사와 의사 사이의 담합행위를 금하는 약사법의 취지에 부합하는지를 분석하고자 한다. 먼저 의약분업에 따른 약사의 주의의무에 관한 일반론에서 접근하여 대상판결의 결론이 타당한지 고찰하고자 한다. 다음으로 최근의 대법원판례에서 처방전 발급과 전달 과정에서 금품 수수가 있어야 담합 행위라고 그 범위를 좁게 보는 것과 관련하여 일정 의원의 환자의 처방전이 일정 약국에만 전달되는 것이 그 자체로 다른 약국의 진입을 차단하는 것임과 동시에 환자의 약국에 대한 선택권을 저해하는 것이기에 위 판례의 태도가 담합금지규정의 취지와 맞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판례의 사안이 약사법상의 담합행위 외에 의료법상 영리 목적 유인행위와의 어떠한 관계에 있는지, 만약 약사법상 담합행위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의료법상 영리목적 유인행위로의 처벌은 가능한지 검토해 보고자 한다. The separation of pharmaceuticals and medical practice divided up the responsibility of diagnosis and treatment to medical doctors and the responsibility of dispensary and administration of drugs to pharmacists. Nevertheless, evidences of collusion between pharmacists and medical doctors where they cooperate in the issuance and delivery of prescriptions have been prevalent, especially for "diet pills". Because ‘pills’ come with inherent dangers of addiction and long-term dosage, collusive acts between pharmacists and medical doctors can turn into a societal problem that threatens citizens’ life and health. This study compares two cases dealing with collusive activities between pharmacists and medical doctors then analyzes whether the cases conform with the purpose of separating pharmaceuticals and medical practice and the reasons for prohibiting such collusive activities through the pharmaceutical affairs law. First, the appropriateness of the decisions will be analyzed from the general theory of pharmacists" duty of care following the separation of pharmaceuticals and medical practice. Next, we turn to a recent Supreme Court"s decision that had a narrow view of finding collusion only when bribery existed between issuance and delivery of prescription. With this case as a basis, we analyze whether acts a doctor issuing and delivering prescriptions to one particular drug store can create entry barriers for other drug stores and deter patient"s right of choices for drug stores, which ultimately trigger the regulation prohibiting collusive activities. Last, in case such activities are not encompassed as collusive activities, we analyze whether such activities can be penalized as acts of inducement for-profit under the medical law.

        • KCI등재후보

          의료법상 의료기관의 개설제한에 관한 고찰

          장연화(Chang Yeon Hwa) 인하대학교 법학연구소 2009 法學硏究 Vol.12 No.2

          국민의 건강보호와 증진을 위해 규정된 의료법은 동법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의료기관의 개설 당시부터 일정한 제한을 두고 있다. 우선 개설자와 관련하여 비의료인의 의료기관개설을 금지하고 있고, 의료인이라 할지라도 자격에 따라 개설할 수 있는 의료기관의 종류를 제한하여 규정하고 있다. 또한 영리성 추구를 금지하여 영리의료법인을 개설할 수 없도록 하고 있고, 신고제와 허가제를 두고 있다. 그리고 의료인이라도 2개 이상의 의료기관을 개설할 수 없도록 규정함으로써 의료인의 진료충실을 꾀하고 있다. 이러한 제한은 국민보건의 향상에 순기능을 담당하기도 하나, 의료인의 입장에서는 직업적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고, 국민의 입장에서도 다양하고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기회를 축소시킬 수 있는 역기능도 무시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특히 의료인에 의해 주도되는 의료기관의 개설의 경우 복수의료기관개설을 가능하도록 하는 등 합리적 범주 내에서의 규제완화를 통해 국민보건의 향상을 도모하는 의료법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Medical Law puts a certain amount of limitations on the establishment of medical clinics to achieve its purposes to protect and improve the health of the people. First of all, the law bans the establishment of medical clinics by non-medical practitioners and imposes restrictions on the types of medical clinics which can be established by medical practitioners according to their qualification. In addition, the law, based on the registration and license systems, prohibits from seeking profits so as not to establish for-profit medical corporations. Besides, by prescribing regulations that prohibit a single medical practitioner from establishing more than two medical clinics, the law pursues reliable medical treatment by medical practitioners. With positive effects on improving national health status, these limitations have negative effects as well in that they excessively restrict vocational freedom from the medical practitioner’s view, and reduce the people’s opportunity to receive various and high-quality medical treatment. Therefore, it needs to revise Medical Law to seek public health advancement by reasonably lifting and easing regulations so that medical practitioners are allowed to establish more than two medical clinic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