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백석 시와의 연관성을 통해 본 오장환의 초기시 : 인간을 위한 문학의 옹호와 선택적 부정의 양상

          장만호(Jang Man-Ho) 한국시학회 2009 한국시학연구 Vol.- No.25

          This paper aims at finding a relationship between Oh Jang-hwan's poetry and Baek Seok's poetry, clarifying Oh Jang-hwan poetry's thematic consciousness, and characterizing the inner logic of Oh Jang-hwan's early poetry. This kind of work helps finding out the logical reasons for the complex aspects of Oh Jang-hwan's early poetry. A desirable poem for Oh Jang-hwan is the one that reveals a poet's emotion, opinions, and visions. The 'sentimentalism' for him is the emotion that a true person has to feel when he confronts with the real life and the natural effect of the contents over the forms. On the one hand, Oh Jang-hwan's criticism for Baek, Seok is caused by this kind of reason. On the other hand, Oh tries to find Baek Seok poetry's good points, the characteristics of returning family and hometown and refinding a value of the present reality and the future directionality. The thematic tendency of Oh Jang-hwan's early poetry is perceiving the past with the present perspective and narrating the past with the vision for future. This kind of tendency is embodied in <Jongga [the head family]>. However, Oh Jang-hwan does not reveal his commentary and critical attitude in the poems depicting the low class whom he empathizes or feels sympathy. This kind of tendency proves that Oh Jang-hwan's critical voice is not his own voice but an intentional one resulted by his poetic theory. The reason why he shows a critical attitude in his many poems in spite of this tendency is that he thinks criticizing the old customs, the false consciousness and the deceptive attitude of the Yangban [the upper class], human alineation of the capitalistic society, and the small businessmen is more important than sympathizing with the lower class. This kind of attitude tells that Oh Jang-hwan does not deny all aspects of the contemporary reality and tradition but negate them selectively differentiating between the objects of negation and the objects of empathy. The reason why the critical poems are more visible than the empathizing poems is that the object of denial is the structure of reality itself.

        • KCI등재

          부정의 아이러니와 환멸의 낭만주의

          장만호(Jang Man-ho) 한국비평문학회 2009 批評文學 Vol.- No.32

          Oh, Jang-Hwan is the poet who demonstrated the contemporary social reality and its contradictions obviously through his literary practice living through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emancipation and the division. Oh, Jang-Hwan’s perspective covers such a broad range as the denial of old customs, a firm belief in progress, the criticism on the capitalistic modern urban civilization, a decadent experience of sailing, an ambivalent emotion on his hometown, which is regarded as an exceptionally broad spectrum comparing his contemporary poets. This paper aims at grasping an inner logic that can explain Oh, Jang-Hwan poetry’s heterogeneous and contradictory characteristics, which are produced by its complex and various aspects. The inner logic is the doubleness of Oh, Jang-Hwan’s consciousness of denial, in other words, an irony emergedby negating both reality and self and the attitude of romantic disillusionment. First of all, this paper analyzes that Oh, Jang-Hwan’s consciousness of denial is expressed with the double aspects. Oh, Jang-Hwan is the poet who revealed a strong interest on the social reality. While he wrote poems that sympathize the lives of the low-class, he also created the poems that criticize the social reality. They negate tradition and old customs and criticize their fakeness. When this consciousness of the denial is toward his interiority, Oh, Jang-Hwan’s poems reveal the artificial pose and the decadent aspects. This paper regards the double negation and the contradictory attitude as the conspicuous characteristics of Oh, Jang-Hwan’s early poetry and named it as ‘the Irony of Denial.’ Second, this paper analyzes the characteristics of Oh, Jang-Hwan’s early poetry as the transformation from the romantic disillusionment to lyricism. This paper named this character as the ‘Romantic Disillusionment’ in that the emotions of self disillusionment are expressed with the romantic spaces. The frequent expressions in this early period such as ‘tears,’ ‘regret’, ‘sorrow’, and ‘death’ are the results of the lyric attitude that poetic subject inevitably had to arrive after getting through the disillusionment.

        • KCI등재

          식민과 해방; 두 "탑" 사이의 거리 -발굴 작품을 중심으로 본 오장환의 해방기 시-

          장만호 ( Man Ho Jang ) 민족어문학회 2011 어문논집 Vol.- No.64

          이 논문은 오장환의 해방기 시문학에 관한 연구이다. 해방 후 발간된 『病든 서울』을 중심으로 한 해방기 시편들과 필자가 새롭게 발굴한 월북 이후 오장환의 시를 통해 해방에서 월북에 이르는 오장환의 시적 이력과 정치적 행보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특히 필자가 찾아낸 오장환의 시 「탑」과 번역시 「튀스터-氏」, 한효의 오장환 관련 평문은 해방을 맞이한 순간부터 월북에 걸친 시기의 오장환의 시를 이해하는 데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오장환은 식민지 시기의 행적에 대한 철저한 자기반성을 일회성의 차원에서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었고 이 점에서 오장환의 자기반성은 새롭게 조명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 그의 해방기 시편들은 피식민의 역사를 건너 온 한 시인의 자기반성과 머뭇거림을 당대 어느 시인보다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개아적(個我的) 진정성``을 보여주고 있었다. 월북 후 오장환은 「탑」을 발표하는데 이 시는 식민지 시기 「絶頂의 노래」와 상호 참조적인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탑」을 통해 새로운 세계에 대한 희망과 다짐을 노래하였지만 북한 내에서 이 시는 봉건적이며 재래적인 시라는 비판을 받게 된다. 두 시의 대상인 ``탑``의 거리는 오장환 개인에게 있어 피식민의 억압으로부터 새로운 세상을 기약하고자 한 바람의 거리였지만, 해방기 시문학사로 보면 해방기 남과 북, 또는 정치와 시의 거리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This paper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Oh, Jang-hwan`s career as a poet and political practices from the liberation to detection to North Korea through his poems of the liberation period in ``Byeong-deun Seoul``(Diseased Seoul) published after the liberation and poems written after his detection to North Korea, newly unearthed by the author. Especially, his poem ``T`ap``(Pagoda) and translated poem ``Mister Twister`` newly unearthed and Han, Hyo`s criticism related to Oh, Jang-hwan are expected to offer new perspectives on the understanding of Oh`s poems. It seems that Oh, Jang-hwan had been thoroughly and consistently reflecting on his whereabouts in the colonial period not as a one-off thing and in this respect, we needs to shed new light on Oh`s self-reflection. His poems in the liberation period much more clearly showed self-reflection and hesitation of a poet who had passed the history of colonized nation than any other poets in that period and displayed ``individual sincerity`` based on this. After detection to North Korea, Oh wrote ``Pagoda``, which showed the cross-referential characteristics with poem ``Song of Zenith`` written in the colonial period. He expressed his hope and promise for a new world in poem ``Pagoda``, however, it was criticized as feudal and conventional in North Korea. To Oh, Jang-hwan, the distance between two ``Pagodas``, objects of poems, was the distance of his hope and promise for a new world, free from the suppression due to the colonization, but it also showed the distanc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n, or politics and poetry in the liberation period from the perspective of poetic history back then.

        • KCI등재

          해방기 시의 공간 표상 방식 연구

          장만호(Jang Man-ho) 韓國批評文學會 2011 批評文學 Vol.- No.39

          이 글은 해방기 시에 형상화된 공간의 양상을 고찰하여 해방기 시문학에 나타나는 공간 표상을 살피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당대의 현실 상황이 시적 주체의 인식과 상상력을 통해 어떻게 변용되는가를 살펴보고자 한 것이 이 논문의 목적이다. 해방공간의 서울은 식민지 시기의 ‘경성’이 지녔던 식민성을 재삼 확인하는 공간이며, 새로운 역사와 국가를 정립해야 하는 시발점으로 인식되었다. 대표적으로 오장환과 임화는 ‘서울’을 과거의 삶에 대한 반성과 ‘다가올 미래’에 대한 실천적 의지의 장으로 표상한다. 그러나 이후 다른 시인들의 시에서 서울은 구체적 공간성을 상실하고 ‘사건’이 발생한 ‘현장’으로 등장하거나 해방된 조선의 당대 현실을 제유하는 것으로 표현된다. 서울이라는 ‘해방기의 중심 공간’은 그 실감과 구체성을 상실하고 사건의 배경으로 등장하거나 하나의 관념적인 대상으로 성립되는 것이다. 서울이라는 공간이 시적 주체들이 삶을 영위하고 사회 · 정치 제도의 변화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실제적인 공간이었다면 아시아, 소련, 미국 등의 공간은 일정 부분 지리학 및 언론 매체를 통해 습득한 간접 지식을 바탕으로 형상화된 ‘상상’의 공간이라 할 수 있다. 직접 체험하거나 거주하지 못한 장소나 공간을 문학적 대상으로 포섭하고자 할 때 필연적으로 개입되는 것이 시인의 상상력과 그 장소 및 공간의 특징들이다. 이런 점에서 이 공간들은 시적 주체의 상상력과 문화, 문학, 지리, 역사 등 실제 공간에 대한 예비적인 지식과 정치적 지향의 총체라고 할 수 있다. 박인환, 임화, 김기림 등은 아시아, 소련, 미국의 문화적 아이콘들을 호명하고 나열함으로써 해당 국가(공간)을 형상화하고 있는데, 나열의 방식을 통해 공간을 표상한다는 점에서 이 시들의 공간 표상 방식은 다분히 ‘환유적’ 방식에 기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spatial representation in poems by investigating the aspects of space in poems of the liberation period. Through this, it will look into how the reality of the period was transfigured with perception and imagination of the poetic subject.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Seoul was the space where people reconfirmed coloniality once Kyungseong had and had to be the starting point for the establishment of new history and nation. Oh, Jang-hwan and Im, Hwa represented Seoul as the space of self-reflection of the past life and practical will for the coming future. In poems of other poets after them, however, Seoul lost the concrete spatiality and was described as the site of events or as the synecdoche of the liberated Joseon’s reality. Seoul, the central space of the liberation period, lost its reality and concreteness and was appeared as the background of events or became an ideological object. While Seoul was the real space where poetic subjects lived their lives and directly and indirectly related to the change of social and political systems, Asia, the Soviet Union,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were imagined spaces formed with indirect knowledge attained through geography and mass media. When spaces or places where the poet has never been to or lived in were to be included into literary world, the poet's imagination and features of the spaces and places are necessarily intervened. In this respect, these spaces could be called as the whole of poetic subjects’ imagination, preliminary knowledges on real space such as culture, literature, geography and history, and political orientation. Park, In-hwan, Im, Hwa, Kim, Gi-rim embodied those nations(spaces) by calling and listing cultural icons of Asia, the Soviet Union an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n that they represented spaces with enumeration, the way of spatial representation in their poems seems to be relied upon metonymic method.

        • KCI등재

          국학의 이념과 근대시의 거절

          장만호(Jang Man-Ho)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1 한국학연구 Vol.39 No.-

          이 글은 최남선과 안확, 두 國學者의 시조론을 살피고 국학의 이념이 시조라는 장르에 어떠한 방식으로 접목되었는가를 고찰하고자 하였다. 이들은 시조를 조선의 대표적인 문학 장르로 인식하고 시조 부흥을 주장하였다. 이들에게 시조는 詩歌였다는 점에서 노래를 좋아한 조선 민족의 특성이 구현된 형식으로 이해되었다. 중국 문화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간주된다는 점에서 조선적 독자성을 주장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하였다. 시조는 또한 조선문으로 씌어진 것이며 당대에도 창작되는 장르였다는 점에서 전통을 현재화할 수 있는 것이었으며, 최소한 조선왕조 이전으로 그 발생 시기를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그 기원을 순수한 것으로 만들 수 있었다. 이처럼 시조는 ‘조선적인 것’을 재구성하고, 당대에 조선적인 것을 재현하고자 했던 두 국학자의 조선학이 적절하게 적용될 수 있는 문학 장르였던 것이다. 시조를 조선적인 형식으로 규정함으로써 세계문학의 한 부분으로 편입시키고자 한 최남선의 시조론과 시조의 과학성을 규명함으로써 조선적인 것의 우월성을 강조하고자 한 안확의 시조론은 식민지 시기 두 국학자의 조선적인 것 에 ‘ ’ 대한 시각의 편차를 보여준다. 최남선이 “조선으로 세계에”라는 구호를 통해 특수성의 획득이 보편성에 이르는 것이라고 주장한 반면, 안확은 ‘조선 속에 내재된 세계’, 혹은 ‘세계를 넘어선 조선’이라는 인식을 통해 특수성의 우월함을 강조한 것이다. 이 같은 편차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新詩’(자유시)에 대해서는 유사한 입장을 보여주었는데, 신시는 ‘조선적’이지 않은 것, 외래적인 것, 열등한 것이라는 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다. 일제 강점기 하에서 ‘自國’을 알고자 하는 학문으로서의 國學이 국수주의로 흐를 수 있는 위험을 이들의 시조론은 보여주고 있었다. This study inquired into Sijo theories of 2 scholars of Korea literature such as Choi Nam-Sun and An Whak, and watched on how the Korean study’s ideology was grafted to the genre called Sijo. They recognized Sijo as the representative literature genre of Joseon Dynasty, and insisted Sijo’s restoration. Sijo was understood as forms in which Joseon ethnic’s characteristics of liking songs were implemented in that Sijo was poetry to them. They considered Sijo as a genre that could insist on originality of Joseon because it was regarded such like being unaffected from the Chinese culture. Also, Sijo was a thing that could actualize the tradition in that it was written by Joseon characters, and also a genre created at contemporary times, and its origin was able to be made as a pure matter because its developing period could be taken to pre-Joseon Dynasty. In this way, Sijo was a literature genre that could be applied properly from Joseon studies of 2 Korea literature scholars who tried to revive ‘Joseon’s uniqueness’ at the contemporary times while recomposing it. Sijo theories of 2 scholars on ‘Joseon uniqueness’ in the colonial period show visual deviations such like Choi Nam-Sun tried to transfer it into a part of international literatures by regulating Sijo as Joseon uniqueness forms, and An Whak intended to focus on superiority of Joseon uniqueness. Choi Nam-Sun insisted that acquisition of specificity through a slogan “To Joseon, toward the world”reached to universality, but An Whak focused on specificity’s superiority through recognitions such like ‘Inherent world in Joseon’ or ‘Joseon beyond the world’ in contrast. In spite of these deviations, they showed similar stances on ‘modern poems (free verse),’ and it was derived from thoughts such like modern poems were dissimilar to ‘Joseon uniqueness,’ foreign things, and inferior ones. Sijo theories of them were showing risks such like the Korean study as a learning for intending to know about ‘self country’ under Japanese colonization could be inclined to ultra nationalism.

        • KCI등재후보

          이형기 시 연구 - 아이러니적 인식을 중심으로 -

          장만호 ( Jang Manho ) 한성대학교 한성어문학회 2021 漢城語文學 Vol.44 No.-

          이형기는 허무의 시인이라 불릴 만큼 허무에 천착했다. 이 논문은 허무를 강조하는 그의 시론과 시가 아이러니적 인식과 태도의 반영임을 밝히고자 했다. 이를 위해 슐레겔의 낭만적 아이러니를 중심으로 아이러니의 이론과 미학을 살폈으며, 이형기의 텍스트에 이를 적용하고자 하였다. 이형기는 시인이라는 자각을 통해 아이러니적 예술가의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그의 언어관 역시 아이러니적 언어관을 닮아 있었다. 그가 감행한 자기파괴의 행위 역시 아이러니적 행위였으며, 이 행위를 통해 발견한 허무란 자기창조와 자기파괴의 지속적인 반복임을 밝히고자 하였다. 이를 토대로 그의 대표적인 시론이라 할 수 있는 ‘우로보로스의 시학’은 평면적 순환이 아니라 아이러니적 무한으로 나아가는 전진의 시학임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Lee Hyung-ki was so obsessed with nihility that he was called the poet of nihility. This thesis attempted to clarify that his poetics and poetry, which emphasizes nihility, are in fact ironic perceptions and attitudes. To this end, I examined the theory and aesthetics of irony, focusing on Schlegel's romantic irony, and tried to apply it to Lee's text. Lee Hyung-ki showed the appearance of an ironic artist through his awareness of being a poet, and his view of language also resembled an ironic view of language. The act of self-destruction he undertook was also an ironic act, and the aim was to reveal that the nihility he found through this act was a continuous repetition of self-creation and self-destruction. Based on this, I tried to confirm that his representative poetic theory, “Ouroboros' poetics,” is not a flat cycle, but a poetic progression toward ironic infinity.

        • KCI등재

          1960년대의 동인지와 『육십년대사화집』의 의의

          장만호(Jang, Man Ho) 우리문학회 2015 우리文學硏究 Vol.0 No.48

          이 글은 1961년 9월에 결성된 『육십년대사화집』 동인의 이념과 문학사적 의의를 파악하는 데 그 목적을 두었다. 1960년대는 많은 잡지들의 폐간과 통폐합, 검열의 강화로 인해 문인들이 발표난에 시달렸던 시기이다. 이로 인해 수많은 동인지들이 출간되었는데, 『육십년대사화집(六十年代詞華集)』 은 1960년대의 ‘동인지 열풍’을 이끈 동인지로서의 선구적 의의를 지닌다. 이들 동인들의 주된 관심사는 언어에 대한 실험과 모색이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말이 지니는 무한한 가능성을 위해 최대한의 언어적 실험을 감행한다는 것, 한국시의 산문적 성격을 지양하기 위해 시의 자율성을 여러모로 모색 실현해 나간다는 것이 이들의 목표였다. 그러나 이 같은 목적은 특정 문학 집단의 결속력으로 작용하기에는 다소 공소한 면이 있었으며, ‘느슨한’ 지향은 동인으로서의 결속을 다질 수 있는 공통의 이념과 지향이 부재했다고 평가될 수 있는 여지가 있었다. 그럼에도 다음과 같이 『육십년대사화집』 의 의의를 부여할 수 있다. 이들은 1960년대 동인지들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또한, 1960년대 문학의 다양성 확보에 기여했다. 많은 동인지들이 『육십년대사화집』 과의 거리 조정을 통해 자신들의 위상을 정립하고자 하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에꼴’의 요구를 촉발시킴으로써 새로운 문단 질서의 모색을 가능케 했다. <창작과 비평>이나 <문학과 지성>과 같은 ‘에꼴’은 이들을 전제하고 가능할 수 있었다고 판단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ideology and literary significance of coterie 60"s anthology which was organized in September, 1961. 1960"s was a period when the writers faced difficulties in publishing due to the discontinuance and consolidation of many magazines and reinforcement of inspection. Therefore, various literary coterie magazines were published. 60"s anthology(六十年代詞華集) has its significance as the first literary coterie magazine which stirred the hot air of coterie magazine in 1960"s. The major interests of such coterie were experiment and groping of the language. Carrying out the experiment for the infinite possibility of our language and groping autonomy of poem to sublate prosaic characteristic of Korean poem were their objective. However, it is a question whether the coterie had performed the best linguistic experiment. In addition, the purpose to grope the autonomy of poem was insufficient to unite specific literary group. Rather, such "loose" direction has a room to be evaluated as lack of common ideology and direction which can solidate as coterie. In spite of pioneering organization of 『60"s anthology』, they didn"t reveal their own colors cleary nor showed efforts of self-renewal, remaining incomplete. Yet. it is possible to impart the meaning of 『60"s anthology』 as follows. They made an opportunity to activate 60"s literary coterie magazines and also contributed to secure diversity of 60"s literature. It was because that most literary coterie magazines tried to established their own status by adjusting the distance from 『60"s anthology』 . Above all, by creating requirement for "Ecole", the literary world began to agonize new order of literary world. It is judged that these were the base that "Ecole" such as 〈Creation and Criticism〉 and 〈Literature and Intelligence〉 could be formed.

        • KCI등재

          민족주의 아동잡지『신소년』연구

          장만호(Jang, Man-ho)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2 한국학연구 Vol.43 No.-

          『신소년』은 1923년 10월에 창간되어 1934년 5월에 폐간된 아동 잡지이다. 1926년 창간된『별나라』와 더불어 계급주의 아동문학을 대표하는 잡지로 평가되어 왔으나 이에 대한 별다른 근거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잡지의 성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않은 상태에서 계급주의 아동문학 잡지라는 성격을 부여받았던 것이다. 이 논문은 이에 대한 문제제기로부터 출발하여『신소년』이 창간부터 종간까지 민족주의적인 성격을 유지했던 잡지라는 것을 밝히고자 하였다. 『신소년』의 편집 겸 발행인이었던 신명균은 한글 보급과 교육에 매진했던 개방적인 민족주의자였다. 그는『어린이』지와 관계를 맺고 있던 <색동회> 회원들의 작품을『신소년』에 게재하였으며, 당시 문명을 떨치기 시작한 정지용의 동시를 지속적으로 게재했다. 또한 한글어강좌를 개설하고 띄어쓰기와 한글 전용의 글쓰기를 시도하는 한편 조선의 지리와 역사에 관계된 글들을 집필하고 수록하였다. 이를 통해 이념이나 노선과는 별개로 아동과 소년들에게 동심을 심어주는 한편 민족의식을 고취하고자 하였다. 1929년경부터『신소년』은 계급주의적 성향의 글들을 게재하는데, 민족의 해방을 위해서는 사회주의나 공산주의와도 연대할 수 있다는 신명균의 신념과,『신소년』의 애독자였다가 성인이 되어 작가로 변신한 문인들을 필진으로 적극 수용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신소년』의 계급주의적 색채로의 전환은 민족주의적 입장에서 계급주의를 수용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Sin-so-nyun” is a children magazine which was published its first issue on October 1923 and was discontinued on May 1934. Together with the “Byeol-na-ra” which was published its first issue in 1926, it has been appraised for representing the classism children literature, but starting by bring up problems about i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larify that “Sin-so-nyun” was a magazine that kept a nationalistic nature from the start of its first issue until its last issue. Sin Myung Gyun who was the editor and publisher of “Sin-so-nyun” was a straightforward nationalist who strived for the Korean language propagation and its education. He inserted pieces of the “Saek-dong-hwoi” members which had a close relation with the “Eo-rin-yi” magazine in “Sin-so-nyun”, and continuously published the children’s poem of Jung Ji Yong that started to become well-known. Also, he established a Korean language lecture, trying a writing exclusive for the Korean language and spacing but also included writings related to the history and geography of Joseon. Through this, separate from an ideology and course, he tried to plant a childhood to the children and teenager and also propagate nationalism. From around 1923, “Sin-so-nyun” began to be published writing with a classism nature, it can be said that it was a result of both together with the belief of Sin, Myun Gyun which can sometimes band together with socialism or communism for the liberation of the people, and by accepting wholeheartedly a writing staff who became authors from being devoted readers of “Sin-so-nyun”. In conclusion, the transition of “Sin-so-nyun” into a socialism color, can be said that is a result of embracing classism in a nationalistic stance.

        • KCI등재

          설창수론

          장만호(Jang, Man-Ho) 우리문학회 2016 우리文學硏究 Vol.0 No.51

          해방기 경남 진주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을 전개한 설창수는 지역 문학과 문화 수립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이의 실천을 위해 노력한 문인이었다. 그는 좌익과의 ‘투쟁’, 지역문학의 ‘정진’이라는 두 가지 방법론을 통해 해방기 지역문단을 수립하고자 하였으며, 이 방법은 민족문학 건설의 방법이기도 했다. 그는 또한 ‘전인문학론’을 주장하였는데, 이는 부분과 전체, 개인과 집단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자 한 문학관이었다. 사회적 공리와 윤리적 감각을 바탕으로 하는 ‘문학의 기회균등’을 목표로 하는 문학론이었던 셈이다. 설창수 시의 특징 중 하나는 의인화를 통해 자신의 신념과 의지를 대상에 투사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같은 방식을 통해 설창수는 ‘전인’으로서의 삶을 시화하고자 노력하였으며, 불의와 타협에 항거하고자 하였다. 또한 연대의식을 부각시키며, 억압과 위험에 대해 투쟁함으로써만 존재의 의미를 구체화할 수 있는 정신의 공동체를 그리고자 하였다. 그러나 자신의 삶을 철저하게 정치․사회적 상황과 연계하고자 했던 까닭에 그의 시는 시대의 변화에 따라 대결에서 ‘회한’의 감정으로 전환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The activities undertaken by Paseong Seol, Chang-Soo have produced some of the most valuable material to study the local literature of the period of liberation. He undertook several projects, mostly in the Jinju area in Kyungnam province, during liberation stressing the need for improving regional literature, and in connection with this established various activities to promote regional literature. In comparison with the literature movement of other regions, which did not show significant theoretical deployment to establish local literature, Seol, Chang-Soo’s efforts can be an example in representing and establishing the theory of local literature in the Jinju region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He reasoned that regional literature was a microcosm of national literature because he considered that in “whole-person literature”, “whole-person” represented the ethnic, human, and the divine and organically connected the individual with the collective and made it an integral part of the whole. His literary theory was one that insisted ‘JeonSeonChamHweok’ and one that rejected the purity in the opposite position ’CheongMunHyeop’s national literature.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Seol, Chang-Soo poems is that he projected his beliefs and willingness to the objects through anthromorphization. Like this, Seol, Chang-Soo tried to express the ‘whole person’s life as poetry and to resist against injustice and negotiation. Also, Seol emphasized awareness of unity and tried to depict a spiritual community that can embody the meaning of being by struggling against oppression and danger. However, Seol’s poems were transformed into the emotion of ‘regret’ from confrontation following the changes of times as Seol tried to connect his life with sociopolitical situation thoroughly.

        • KCI등재

          『문장』: 문학에서 문화로 : 『문장』지 소재 수필의 양상

          장만호(Jang Man-ho) 한국근대문학회 2010 한국근대문학연구 Vol.11 No.2

          ??문장??의 수필은 당대 다른 매체들에 비해 그 필자의 분포와 내용의 측면에서 차별화된다. 타 매체들이 문인들을 위주로 수필의 필자를 구성한데 반해 ??문장??은 문인을 포함, 학자, 연극?영화, 미술, 음악, 언론?출판, 의료, 종교 등 다양한 계층의 전문가를 망라했던 것이다. 이것이 ??문장?? 수필의 첫 번째 특징이다. 이 같은 필자의 분포로 인해 ??문장??의 수필은 매우 다양한 영역에 걸쳐 있다. ??문장??의 성과라 할 수 있는 조선학적 지식의 전파는 물론이고, 음악?영화?미술 등의 예술 분야, 의료?경제와 같은 비예술 분야에 이르기까지 ??문장?? 수필의 주제와 대상은 당대 문화 전반을 다루고 있었던 것이다. 이것이 ??문장?? 수필의 두 번째 특징이라 할 수 있다. 결국 ??문장??의 수필은 당대 문화 전반을 아우름으로써 수필을 ‘교양’의 층위로 올려놓게 된다. 이는 ??문장??이 수필을 ‘에세이’와 동일한 개념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며, 무엇보다 문학을 통해 “문화”를 창안하고자 한 기획의 일환이라고 판단된다. 대부분의 ??문장?? 논의들은 ??문장??이 주력했던 ‘고전의 발굴과 목록화’, ‘조선학의 전파’에 주목하고 이 부분을 ??문장??의 최고 심급으로 놓고 있다. 하지만 문화 전반에 걸친 수필의 게재와 예술 및 문화 관련 기획들을 함께 놓고 고려한다면, ??문장??의 전체 기획은 ‘문학을 통한 문화의 전유 및 창안’에 더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문장?? 소재 수필을 고찰하고 이를 “문화”의 관점에서 보고자 한 이 논문의 주장이 여기에 있다. Essays in the literary magazine ??Munjang?? could be differentiated from other magazines of the day in the distribution of the writer and contents. Writers of other magazines were mostly literary person, however, including literary person, essay writers of ??Munjang?? were from various social stratum; academia, play, movie, fine arts, music, media, publication, medical circle, religion, etc. This is the first characteristics of essays in ??Munjang??. The distribution of writers resulted in the variety of areas covered by essays in ??Munjang??. Subjects and objects of essays in ??Munjang?? were overall culture of the day, covering not only the propagation of knowledges on Joseon Studies, the very achievement of ??Munjang?? but also music, movie, fine arts and inartistic fields such as medical circle, economy. This is the second features of essays in ??Munjang??. Ultimately, essays in ??Munjang?? strived to propagate knowledges on Joseon Studies on one hand, and placed essay in the ranks of 'gyo-yang' by covering cultures of the time in general. This is because ??Munjang?? recognized sooph'il(essay) as same with 'essay' and it was the part of strategy to create 'Culture' through literature. Most of discussions in ??Munjang?? paid attention to 'the discovery and cataloging of classics', 'the propagation of knowledges on Joseon Studies.' However if the publication of essays on culture in general and projects related to arts and cultures were considered together, overall project of ??Munjang?? is more close to 'the exclusive possession and creation of culture through literature.' This paper aims to examine essays in ??Munjang?? and interpret them from the perspective of 'Cultur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