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차이의 인정과 도덕적 보편주의: 하버마스의 ‘담론적 민주주의 이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장동진,백성욱 한국정치사상학회 2005 정치사상연구 Vol.11 No.1

          This article aims to evaluate Jürgen Habermas's democratic discourse theory in light of two of the cornerstones of contemporary political philosophy, namely the recognition of difference and moral universalism. Since these two aims pull in opposite directions, the more a theory becomes sensitive to difference, the more likely it is that the universalistic character will be weakened, and vice versa. Thus, it is inevitable to draw the line somewhere in which both criteria are employed. Habermas's democratic discourse theory presents a fairly defensible alternative compared to competing theories in that these two aims are reasonably incorporated. Nonetheless, this article will raise two arguments concerning its shortcomings. First, despite theoretical endeavors to include difference and ethical discourse into the procedure of public deliberation, Habermas's project still sets certain limits. This leads to the exclusion of particular ethical convictions that do not value the conditions of discourse, i.e. the respect for individual autonomy. Second, in the process of preserving the universalistic character of the democratic discourse theory, Habermas wrongly asserts that the democratic culture needed to meet the conditions of discourse is tailored to structural modernity. This neglects the diverse paths in which modernity is accepted in non-Western societies and tends to reduce it to a model of Eurocentric modernization. Rather than being two separate lines of critique, these are tied by Habermas's emphasis of individual autonomy, and its importance in maintaining the liberal neutrality of public deliberation. The limitations of Habermas's theory articulated in this article will hopefully provide a guideline to both advocates and opponents of democratic discourse theory, in which further discussion will surface. 이 논문은 차이의 인정(recognition of difference)과 도덕적 보편주의(moral universalism)라는 두 가지 개념을 중심으로 하버마스(Jürgen Habermas)가 사실성과 타당성(Faktizität und Geltung)에서 제시하는 담론적 민주주의 이론(Diskurstheorie der Demokratie)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두 가지는 현대자유주의정치철학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론을 기획하고,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는데, 서로 상반되는 방향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언제나 갈등의 가능성을 내재하고 있다. 하버마스의 담론적 민주주의 기획은 이 두 가지 과제를 적절하게 조화시킬 수 있는 지점을 잘 포착하고 있다는 점에서 여타이론과 비교했을 때 강점을 지닌다. 하지만 그의 시도가 지니고 있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이 논문에서는 담론적 민주주의 기획이 차이의 인정과 도덕적 보편주의 양자 모두에 있어서 여전히 문제가 있다고 비판할 것이다. 보다 구체적으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은, 법이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민주적 절차의 조건으로서 하버마스가 제시하는 개인의 자율성(individual autonomy)이 강하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첫째, 대내적으로 특정한 윤리적 가치정향이나 선관에 입각해서 개인의 자율성을 받아들이지 않는 집단에 대해서는 여전히 배제를 초래하고, 둘째, 민주적 입법절차를 상이한 비서구권 국가와 문화로 확장시켜 적용하는데 있어서는 근대성이 구체화될 수 있는 다원주의적 발전노선을 간과한다.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은 하버마스를 옹호하는 시각에서는 이론적 정교화의 방향을, 비판하는 시각에서는 보다 나은 대안의 근거를 제공할 것이다. 끝으로, 필자는 최근 한국의 현실에서 하버마스가 제시하는 절차적 조건들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그리고 그것이 상이한 역사적 경로를 거친 우리 사회에서 정치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는지를 고민한다.

        • KCI등재후보

          DISTRIBUTIVE JUSTICE IN KOREAN POLITICS AFTER THE IMF BAILOUT

          장동진 연세대학교 동서문제연구원 2003 Global economic review Vol.31 No.4

          The Korean reform policy in the aftermath of the 1997 economic crisis has been confronted with the problem of distributive justice. In relation to distributive justice in the reform process, this paper addresses the communitarian-liberal solution of 'more burden on the better-off, less burden on the worse-off,' which accords with the 'difference principle' of Rawls. This solution may be reasonably supported by all sectors of society for two reasons. One reason lies in the fact that the current social stratification in Korea has been largely affected by the economic policies of the past development state rather than individual choices, and that each individual sector, especially the advantaged group, has a weak legitimate claim over its social position. Thus, it seems fair to share the social burden in the extensive reform process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capability. The other reason is based on the principle of minimizing social cost accruing from social economic conflict. Indeed, this solution reflects a blend of liberal values and the good of the community.

        • KCI등재후보SCOPUS

          근시 치료의 현재와 미래

          장동진,주천기 대한의사협회 2012 대한의사협회지 Vol.55 No.4

          Myopia is a major public health problem and its prevalence is increasing over time in Korea. The main treatment options of myopia correction are spectacle lenses, contact lenses,refractive surgeries such as photorefractive keratec-tomy (PRK), laser in situ keratomileusis (LASIK), and laser epithelial keratomileusis (LASEK), phakic intraocular lenses and clear lens extraction. Each treatment option has its own indications and contraindications, and not only has some advantages over the others but also some disadvantages. The evidence shows that most therapies for myopia have stable and safe results, although some do not. Customized therapy,real time tracking and sensing, and femtosecond laser-assisted surgeries might be ubiquitous in the near future. This review will discuss current treatment options for myopia and will introduce possible future therapies.

        • 존 롤즈(John Rawls)의 공적 이성(Public Reason)과 관용(Toleration)의 한계

          장동진,유인태 연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2005 社會科學論集 Vol.35 No.-

          Modern democratic societies are faced with the serious problem of how people could establish cooperation and constitute principles of justice in the fact of reasonable pluralism. In order to make a stable and just society existing over time, free and equal citizens profoundly divided by reasonable comprehensive doctrines would seek to find a reasonable public basis of justification on fundamental political questions. For the ideal of democratic citizenship, John Rawls's "public reason", which presupposes separation between the political and the nonpolitical, is implemented to specify "the priority of the right over the good." However this raises the question of dualism between identity based on the special nature of modern democratic society and identity originating from religious or nonreligious comprehensive doctrine. This is due to "the proviso" that Rawls intrinsically imposes on citizens as a moral duty when deliberating matters relating to constitutional essentials and basic justice. Rawls's public reason does not explain fully the reason why certain limitations are imposed to the freedom of speech. Thus this paper points out that not only the Rawls's reasonableness need to be more or less soft, but also "the proviso" has to be applied more specified way. 현대 민주주의 사회는 어떻게 상이한 권위주의체제에 속해 있는 구성원들이 하나의 입헌정체속에서 공존할 것인가의 문제를 안고 있다. 이는 필연적으로 사회 구성원들로 하여금 집단적으로 구속하는 결정들의 근거에 대해 관심을 향하게 한다. 그렇다면 그 근거들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와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의 문제가 수반되어질 수밖에 없다. 이를 결정하기 위한, 서로 양립할 수 없는 다양한 포괄적 교리가 공존하는 합당한 다원주의의 현실(the fact of reasonable pluralism)에서, 서로에게 합당하게 제시될 수 있는 이성으로서 롤즈는 공적이성(public reason)을 제시하였다. 공적이성은 질서정연한 입헌 민주 사회관(a well-ordered constitutional democratic society)에 속하는 것으로, 민주적 시민정신의 이상(the ideal of democratic citizenship)이다. 공적 이성은 자신 만의 정치적인 영역(the political)을 가지며, 헌법의 본질(constitutional essentials)과 기본적 정의의 문제(matters of basic justice), 그리고 이것과 관련되어 다루어야 할 문제들을 두 가지 도덕적 능력(two moral powers)을 기초로 사용한다. 시민들 사이의 공정성(fairness)과 존중(respect)을 현실화하기 위한 롤스의 기획은, 그의 합당성의 규정과 공적 이성 규칙의 설정이 여전히 사회의 포괄적 교리를 충분히 담지 못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신념의 갈등을 넘어 사회의 안정성을 온전히 담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있다. 본 논문은 롤즈의 공적이성의 개념, 영역 그리고 규칙을 서술하고, 롤즈의 정치적 자유주의 기획이 포괄적 교리들을 충분히 담아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불완전한 것임을 지적하고자 한다.

        • 평면트러스구조의 효율적인 형상최적화기법 및 후처리에 관한 연구

          장동진,한상훈,이웅종 충북대학교 건설기술연구소 1990 建設技術論文集 Vol.9 No.1

          The objective of this paper is to provide a method of optimizing areas of the member as well as shape of truss and its graphic post-processing. The design process includes satisfaction of stress and Euiler buckling stress constraints for truss. In order to reduce the number of detailed finite element analysis, the Force Approximation Method is used. A finite element analysis of the initial structure is performed and the gradients of the member forces are calculated with respect to the design variables. The gradients are used to form an approximate structural analysis based on first order Taylor series expansion of the member forces. Using move limit, a numerical optimizer minimize the volume of the structure with information from the approximate structural analysis. For the gaphic post-processing, the fortran graphic library supplied by Microsoft is used. The information of node number and coordinates is stored, the initial shape and changed shape is displayed in the screen at each of the iteration. Numerical examples are performed and compared with other methods to demonstrate the efficiency and reliability of the proposed method. It is shown that the number of finite element analysis is greatly reduced and obtained satisfactory graphic results in the personal computer.

        • KCI등재후보

          초등학생의 학년별 체격, 체력 및 신체특성 비교

          장동진,이형준,이기청 한국초등체육학회 2008 한국초등체육학회지 Vol.13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우수등재

          분배정의와 평등

          張東震 한국정치학회 1992 한국정치학회보 Vol.25 No.2

          한국정치에서 거론되고 있는 분배문제는 기본적으로 평등의 문제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생각된다. 평등과 연계된 분배논의는 소유 또는 분배결과의 정당성의 문제로 귀결되며, 이는 분배정의에 관한 논의의 영역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순수 이론적 차원에서 분배정의와 평등과의 관계를 분석하는 것은 한국 민주화과정에서 거론되고 있는 분배논의를 보다 명확히 할 수 있는 기초적 작업으로 생각된다. 우선 분배정의와 평등과의 관계분석에서의 기본적 출발점은 이러한 개념 및 개념화 작업에서 가장 근본적인 요소 또는 원리를 밝혀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정의 또는 분배정의를 구성하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공동선(the common good)의 원리와 공평성(impartiality)의 원리를 들 수 있다. 분배문제에서의 공동선의 원리는 공공복리 또는 보다 현대적 의미로서는 상호이익(mutual advantage)의 원칙으로 이해될 수 있으며, 이는 구체적으로 관련 구성원 전체에게 혜택 또는 혜택의 증가를 가져오는 것으로 이해된다. 이에 비해 공평성의 원리는 보다 추상적 개념으로서 공평성의 구체적 기준을 어떻게 설정하는냐에 따라 정의 또는 분배정의의 실천적 방향이 좌우된다. 이러한 공평성 원리의 현실화 문제가 기본적으로 평등에 관한 논의로 연결된다. 즉 평등의 실현이 정의 및 분배정의와 관계되는 것은 바로 공평성의 구체화와 관계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평등의 의미도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이의 개념화 또는 이론화에 있어서 대체적으로 3가지 입장이 대표된다. 즉 평등지상주의적 해결로 간주되는 완전평등의 입장과 이와 대비되는 비례적 평등의 개념화, 그리고 중립주의적 입장에서의 평등의 개념화를 들 수 있다. 이러한 평등의 개념화 그 자체에 이미 규범적 의미가 함축되어 있다. 즉 평등이론(equality theory)에 의하면 완전한 평등의 분배가 정당한 것이며, 반면에 비례적 평등의 입장에서 본다면 특정기준에 따라 ‘평등한 것은 평등하게 불평등한 것은 불평등하게' 처우하는 것이 정의라고 주장된다. 한편, 개인간의 가치개념에 있어서 중립의 유지를 강조하는 중립주의적 평등의 입장은 사실상 분배에서의 차등화를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이러한 다양한 개념화에서 특정의 분배원칙을 설정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당사자 상호간의 합의의 영역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특정 분배원칙의 선택에 직면한 개인을 동등한 결정권을 가진 합리적 존재로 규정한다면, 이들은 어떤 분배원칙이 자신의 입장을 얼마나 개선시킬 것이냐와 또한 이러한 분배원칙의 선택으로 인하여 자신과 타인과의 분배격차가 얼마나 발생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을 기울일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기본적 전제에 기초하여, 한국 민주화에서 거론되고 있는 분배문제 해결을 위한 시험적 대안으로서 다음과 같은 원칙과 몇가지 부수적 조건을 제시한다. 즉 사회 공동협력에 직간접으로 참가한 개인 또는 계층은 기본적으로 사회 발전속도에 비례하는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분배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여기에는 사회 공동협력에 대한 유발적 동기를 부여하기 위하여 기여도에 상응하는 적절한 정도의 분배의 불평등은 불가피하게 인정되어야 한 다. 그러나 불평등의 정도는 두가지 기준에 의하여 조절되어야 한다. 하나는 적절한 정도의 불평등 분배는 관련 개인으로 하여금 기본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사회 기본필요(사회 발전정도에 따라 비례할 수 있음)를 충족시켜줄 수 있어야 한다는 기준과, 다른 하나는 보다 전체적 의미에서 사회 불평등 정도가 심각해져 관련 개인이 사회적 참여동기를 상실하게 된다면 이는 구체적 정책을 통하여 조절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원칙은 상호이익의 원리와 공평성의 원리를 조화해 보려는 하나의 구체적 시도라고 할 수 있다.

        • KCI등재SCOPUS

          Public Reason and Public Sphere in Korean Democracy: An Analysis of Citizens' Competing Rallies and the Constitutional Court's Decision on the Presidential Impeachment

          장동진,김태민 한국학술연구원 2019 Korea Observer Vol.50 No.1

          This paper attempts to explore practical and theoretical implications of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in conjunction with Korean democracy from a perspective of political philosophy by employing the ideas of Rawls' public reason and Habermas' public sphere. It examines how public reason or public use of reason works to form an overlapping consensus in the process of the citizens' competing rallies of Candlelight vs. Taegeukgi leading to the Constitutional Court's decision, from October 2016 to March 2017. The paper, with the analyses of the Candlelight vs. Taegeukgi rallies, the decision on the motion to impeach the president in National Assembly, and the Constitutional Court's final jurisdiction on the impeachment, attempts to argue that public reason or public use of reason tacitly or explicitly was, albeit sporadically, expressed in the public sphere so that it drove public institutions to make a decision from a perspective of public reasonableness. However, advancing differently in parallel public reasons or public uses of reason in the Korean public sphere exposes some practical limitations of communicative action or deliberative politics in its capacity to form a social consensus or solidarity particularly when citizens are divided in political ideologies. It may also arguably reflect a distinctive aspect of Korean political culture. For this reason, it further argues that the Korean constitutional court's decision for the impeachment, though equipped with the procedural legitimacy and contributed to maintaining stability of Korean democracy, reflects an overlapping consensus as a modus vivendi in the sense that it is open to further public reflection in the futur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