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이사회 구성 및 재임기간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 상호작용에 따른 임원 선임의 시사점

          임새훈(Sae-hun Lim),박영석(Young-seog Park) 한국FP학회 2020 Financial Planning Review Vol.13 No.4

          본 연구에서는 이사회 구성과 이사회 재임기간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특히 이사회 규모, 사외이사 비율 및 이사회 재임기간의 상호작용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통해 임원 선임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2012년~2017년의 기간 동안 국내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한 실증분석결과 이사회 규모, 사외이사 비율은 기업 가치와 정(+)의 관계가, 이사회 재임기간은 부(-)의 관계가 존재하였고, 법적 최소기준을 초과하여 선임한 사외이사의 수는 유의성을 확인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법적 최소기준 초과여부를 기준으로 집단을 구분한 후 주요 변수 간 상호작용 효과의 발생여부를 분석한 결과 사외이사를 초과 선임한 집단에서는 사외이사 비율과 이사회 재임기간의 상호작용이 기업 가치에 유의한 정(+)의 영향을, 그렇지 않은 집단에서는 이사회 규모와 이사회 재임기간의 상호작용이 유의한 부(-)의 영향을 각각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이사회 재임기간이 상대적으로 긴 기업 중에서 사외이사를 초과 선임한 기업이라면 사외이사 비율을 높임으로써, 그렇지 않은 기업이라면 이 사회 규모를 줄임으로써 추가적인 기업 가치 제고효과를 얻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이러한 시사점에도 본 연구는 사외이사의 실질적인 독립성 등 기업 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요인들에 대한 추가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은 한계점이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 of board constitution and tenure on the firm value. In particular, this study aims to provide implications for the appointment of directors by analyzing the effects of interactions among key variables on firm value. Empirical results for firms listed in the domestic KOSPI market from 2012 to 2017, board size and the ratio of outside directors have a positive (+) relationship with firm value, and board tenure is negative (-) relationship with firm value. But the excess appointed number of outside directors did not confirm the significant effect on firm value. Therefore, after classifying the group based on whether it exceeded the legal minimum standard, we performed additional analysis the interaction effect between the remaining three key variables. We found evidence that in the Excess appointing group, the interaction between the ratio of outside directors and the board tenure had a significant positive (+) effect on firm value, and in the Non-excess appointing group, the interaction between board size and board tenure had a significant negative (-) effect on firm value. These results suggest the following implications for the board constitution. If a firm has a relatively long tenure in each group, through the decision to increase the ratio of outside directors (in the Excess appointing group), or through the decision to reduce the board size (in the Non-excess appointing group), we believe that additional firm value-enhancing effects can be achieved. However, despite these implications, this study has limitations in that no additional test has been performed on various factors that can affect firm value, such as the actual independence of outside directors.

        • KCI등재

          사외이사 특성에 따른 이사회 독립성과 기업가치: 법적 최소기준을 반영한 이사회 구성의 시사점

          임새훈(Lim, Sae-Hun),박영석(Park, Young-Seog) 한국경영교육학회 2020 경영교육연구 Vol.35 No.5

          [연구목적] 본 연구는 사외이사 비율을 통해 기업 이사회의 독립성을 대리한 기존 연구를 확장하여 사외이사 수, 사외이사 재임기간 및 사외이사 선임에 관한 법적 최소기준까지를 분석에 활용하여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함으로써 이사회 구성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본 연구는 사외이사 특성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기 위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3,861개의 기업-연도 표본을 대상으로 합동회귀모형(Pooled OLS Model)을 이용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실증분석결과 사외이사 수, 사외이사 비율은 기업 가치에 유의한 양(+)의 영향을, 사외이사 재임기간은 유의한 음(-)의 영향을 각각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표본을 사외이사 초과선임 여부를 기준으로 하위표본을 구성하여 분석한 결과, 법적 최소비율을 유지하면서 사외이사를 다수 선임한 경우에 주요 관심변수인 사외이사 특성을 활용하여 기업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시사점] 본 연구는 이사회 독립성과 기업 가치에 대한 연구 분야의 확장에 기여하고 이사회 구성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향후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 관련 연구는 법적 최소기준을 반영한 분석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이고, 본 연구의 결과를 활용한 이사회를 구성함으로써 기업 가치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Purpose] This study aims to expand the existing research field related to the corporate boards independence by analyzing the impact of these on firm value by using the number and tenure of outside directors and legal minimum standards of appointing outside directors. [Methodology] In order to analyze the effect of the characteristics of outside directors on firm value, this study tested 3,861 firm-year samples listed on the KRX KOSPI market from 2012 to 2017 using a pooled OLS model. [Findings] Following our empirical results,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and the ratio of outside directors had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on the firm value, and their tenures has a significant negative(-) effect on the firm value, respectively. In addition, sub-sample(restructured by legal minimum appointment criteria) testing results was found that the firm value could be improved in case of a number of outside directors were appointed while maintaining the legal minimum appointing ratios by controlling each of our key variables. [Implications]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expansion of the research field on the boards independence and firm value. Moreover, provides implications for the composition of the boards. In the later, related study on domestic companies should be analyzed reflecting the legal minimum standards, and it is expected that firm value can be improved by constructing a boards using the empirical results of this study.

        • KCI등재

          사외이사 선임의 결정요인에 관한 연구: 사외이사 초과선임과 재임기간을 중심으로

          이진호(Lee, Jin-Ho),임새훈(Lim, Sae-Hun) 한국경영교육학회 2020 경영교육연구 Vol.35 No.6

          [연구목적] 본 연구에서는 법적 최소기준을 초과하여 사외이사를 선임한 기업과, 사외이사 재임기간을 3년 미만으로 관리하고 있는 기업의 특징을 살펴봄으로써 이를 중심으로 사외이사 제도를 개괄해 보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본 연구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의 기간 동안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것으로 파악된 최종 3,861개의 기업표본을 대상으로 패널 고정효과 로짓모형(Panel Fixed Effects Logit Model)을 활용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실증분석결과 기업규모가 클수록, 기업가치가 높을수록 사외이사를 초과 선임하고, 사외이사 재임기간이 길수록, 사내이사 규모가 클수록, 경영자 소유지분이 높을수록 사외이사를 초과 선임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규모가 클수록, 잉여현금흐름 수준이 높을수록 사외이사 재임기간을 평균 3년 미만으로 관리하고, CEO 재임기간이 길수록, 기업규모가 클수록 사외이사 재임기간을 평균 3년 미만으로 관리하지 않는 경향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시사점] 본 연구의 결과는 국내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들이 법적 최소기준을 충족하는 최소 규모의 이사회를 구성하는 방향으로 제도적 동형화 과정이 진행되어 왔고, 최고경영자가 경영자 안주가설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사외이사 제도를 활용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Purpose] In this study, we tried to outline the outside directors system by examining the characteristics of firms that appointed outside directors in excess of the legal minimum standards and that the outside directors tenure is less than 3 years. [Methodology] This study tested the final 3,861 firm-year samples found to be listed on the KOSPI market during the period from 2012 to 2017 using a Panel Fixed Effects Logit Model. [Findings] Following our empirical results, the larger the firm size, the higher the Tobin’s Q, the more the outside directors were appointed, whereas the longer the outside directors tenure, the larger the size of inside directors, and the higher the CEO ownership, the more the outside directors tended not to be appointed. In addition, the larger the size of inside and outside directors, the higher the free cash flow level, the outside directors tenure is managed to be less than 3 years, whereas the longer the CEO tenure and the larger the firm size, the more likely there is a tendency not to manage the outside directors tenure for less than 3 years. [Implications] The empirical results suggests that the institutional isomorphization process has been conducted in the direction of forming the smallest boards that meet the legal minimum standards for firms listed in the KOSPI markets, and the CEO is using the outside directors system in a way to support the Management Entrenchment Hypothesis.

        • KCI등재

          CEO 보상의 결정요인에 관한 연구

          백 강(Kang Baek),강윤식(Yun-Sik Kang),오동석(Dong-Seok Oh),임새훈(Sae-Hun Lim) 한국무역연구원 2018 貿易 硏究 Vol.14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CEO compensation is a representative corporate governance system that regulates the management of entrepreneurs’ interests and entrenchment, which is important to be designed in tandem with corporate performance. Recently, in Korea, we disclose personal compensation information of top management to strengthen transparency and social responsibility of company management. However, even though the individual compensation of listed company executives has been announced for the last three years, related data are not systematically collected and related research results are not reported. This study is significant in that it attempted to understand executive compensation practices of listed companies in Korea by conducting empirical analysi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here research on CEO compensation is limited due to lack of data. As a result of analysis, it was confirmed that the owner family CEO has a higher share of fixed salary than professional managers. Moreover, the proportion of bonus items linked to company performance is significantly lower. These results were stronger in the CEOs who did not sign in the annual business report and the large group sample. In addi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 proportion of bonus items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case where no compensation committee was install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