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19세기 대둔사 학승들의 유교경전 이해

          이희재,조윤호 범한철학회 2003 汎韓哲學 Vol.28 No.-

          이 글의 목적은 조선조후기 해남 대둔사를 중심으로 전개된 유교와 불교 지식인들의 교류양태 및 대둔사 승려들의 유교 이해의 특징을 고찰하고, 이를 통해 사회문화적 변화상황에서 지식인들의 대응방식과 정신세계의 변천양상을 규명하는 데에 있다. 조선조후기의 불교계는 사상연구의 쇠퇴 및 이에 따른 사회적 영향력의 약화와 내적 폐단이 심화되어, 불교 내부의 근본적 개혁을 통한 활로 개척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암, 초의, 범해를 비롯한 대둔사 승려들은 교선융합적 사상을 전개하고, 나아가 불교라는 사상적 틀을 뛰어 넘어 유학자들과의 광범위한 교류를 시도였다. 전통적 성리학 중심에서 탈피하여 새로운 학문체계를 수용한 다산, 추사 등과의 교류가 그 대표적이다. 이를 통해 승려들은 실학적 사고의 도입 내지 실학정신의 불교적 수용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변화의 과정을 겪게 되며, 역법, 음악, 성리학 등의 다양한 문헌에까지도 폭넓은 이해를 갖게 되었다. 그리하여 불교의 승려들은 절대적 도덕률이나 전통적 규범 중시의 태도를 부정하고, 부단히 정신적 자유의 확보에 노력하여 사유방식의 다양성을 추구하게 된다. 그들은 시대적 변화 속에서 초현실성을 탈피하여 경험세계를 중시하였으며, 종교적 권위와 전통적 상징의 절대화 내지 고정화에도 도전하였던 것이다. 또한 두 지식인 집단 간의 교류는 유교 지식인들의 정신세계에도 적지 않은 변화를 초래한다. 우리는 여기서 조선후기 지식인 사회의 역동성과 개방성을 확인할 수 있다. 전혀 이질적인 이념과 삶의 방식을 추구하는 이들 두 지식인군의 만남이라는 사건과, 거기에 새롭게 발현되는 다양한 창조적 지성과 사유전통은 근대적 지성의 형성에 근간이 되었으며 한국지성사를 크게 살찌우고 있다. 이희재**攀 ** 광주대 교수.

        • KCI등재후보

          崔錫鼎의 『禮記類編』에서 본 學禮

          이희재 한국공자학회 2012 孔子學 Vol.22 No.-

          Choi Seak-jung published his categorization of the book of ritual(『禮記』) in the 17th century. He had been read and think over and over on this issues because of the book still remained unclear. He researched other books about this problems and he modified and categorized in detail. Specially, he gave subtitles on all parts of the book. His new book contains very logical methods. He classified six big categories such as Family rtual(家禮)․State ritual(邦國禮)․Learning ritual(學禮)․Happy ritual(吉禮)․Funeral ritual(凶禮)․Auspicious ritual(嘉禮)․Guest ritual(賓禮) on the book of ritual(『禮記』). Choi Seak-jung’s book restored original classic of the book of ritual(『禮記』). He recovery some parts such as Great leanring(大學), Mean(中庸). Evne though, he respect Chuzu’s position that departed the Great leanring(大學), Mean(中庸) from the original text, but he tried to modified and correct about some errors. The character of his classify gave the subtles to all parts. This method made to clear the meaning and correct to errors. There are not important to keep the extrinsic manners in the learning rituals, but needed the inner manners such as respect and humble. 최석정은 『예기』 가운데 대의가 없고 주석이 없어서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으며 명백하지 않은 뜻이 있기에 오랜 시간 독서하는 가운데 이에 대하여 사색할 수 있었다고 한다. 기존의 주석에 의거하면서도 각 편과 문장의 단락을 새로 편집하고 흩으러 지고 탈락한 것들을 교정하고자 했다. 편목과 차례를 개정한 것이야 말로 『예기유편(禮記類編)』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최석정은 기존의 선현들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사색을 통해 『예기』의 착간들을 찾아내고 수정보완하려 했다. 그는 주자와 진호(陳澔) 그리고 고려말 조선초의 권근(權近) 등 기존의 『예기』 연구에 바탕을 두고 있지만, 사실은 그의 주석은 중국에서 조차 연구하지 못했던 과업을 수행했던 것이다. 이것은 그의 논리적이고 수학적인 그의 명민한 예지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예기유편』은 18권 5책으로 구성되었으며, 차례는 가례(家禮)․방국례(邦國禮)․학례(學禮)․길례(吉禮)․흉례(凶禮)․가례(嘉禮)․빈례(賓禮)로 정하였다. 최석정의 『예기유편』에서는 본래 『예기』의 대학과 중용을 복원한 것이 매우 특징적이다. 이것은 그가 주자의 위상을 존중함에도 불구하고 주자가 사서(四書)로 한 권으로 독립시킨 경전을, 『예기』의 「대학」 편과 「중용」편 으로 다시 환원시키는 것으로 『예기유편』의 성격이 본래의 『예기』의 복원과 착간(錯簡)의 수정에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학례 가운데 그는 「효경」을 제외하고는 모두 제목을 부여함으로써 각 편의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그 제목이야말로 다른 편에 여기저기 흩으러 져 있던 착간을 바로 잡은 기준이 되었다. 또한 「예운(禮運)」 편에서만 구체적인 상례의 절차가 제시되었고, 나머지 편은 격식과 절차보다는 에의 정신을 다룬 것임을 볼 때 학례의 본질은 「대학」, 「중용」, 「효경」 등에서 보듯 내적인 도덕의식에 있음을 알 수 있다.

        • KCI등재

          박세당의 『新註道德經』 硏究

          이희재 서지학회 2002 서지학연구 Vol.23 No.-

          서계 박세당(1629-1703)은 17세기의 탈주자학적 경학사상을 펼친 학자로 당시에는 斯文亂賊으로 곤욕을 치렀다. 그러나 그의 이러한 비판적 태도는 유교 이외의 경전인 『도덕경』과 『남화경』에 미쳤으며 그것은 조선시대 사상계에서 퍽 이례적인 주석서였다. 그의 『新註道德經』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지니고 있어서 주목할 만 하다. 1. 儒敎的 용어를 사용하여 『도덕경』을 설명하고 있다. 그의 접근방식은 바로 유교와 다른 면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儒敎의 사상과 유사한 면을 통해 『도덕경』을 이해하려고 한다. 물론 유교와 유사한 일면이 말하고 있지만, 그의 본지는 『도덕경』의 사상이 유교와 같다는 점이 아니라 다른 점을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2. 그의 『도덕경』 주석은 탈주자학적 노력의 일환이다. 그는 교조적이고 경직된 사상체계를 탈피하여 보다 자유스럽게 진리에 접근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당대의 사상경향은 주자학을 절대시했기 때문에 사실상 주자학적 가치체계와 다른 『도덕경』적 가치를 제시함으로써 탈주자학적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 물론 조목조목 주자의 주석을 비판한 『사변록』과 같이 주자를 비판하는 언사는 없지만 그 시대의 『도덕경』 주석은 이미 탈주자학적 노력이라고 볼 수 있다. 3. 그러나 그의 주석은 儒敎의 가치체계를 근원적으로 넘어서지는 못한다. 그는 忠孝와 같은 유교의 덕목을 폄하하는 『도덕경』의 내용에 대해서 노자를 비판한다. 주자학적 교조주의에 얽매이지 않고 비판적으로 진리에 접근하려한 그의 주석해도는 17세기 이후 박학적 학문방법에 영향을 미쳤으므로 그의 주석서는 후일 실학의 선구로 평가할 수 있다. Seoke Park, Sedang (1629-1703) was a scholar whose contribution came out of the Chutzu doctrine of 17th century Choso˘n Korea. He is often referred to as the 'despoiler of the way,' or 'insulter of the Sages.' He suffered under the more dogmatic and orthodox powers of the 17th century. Though regarded as a heretic, his academic writings influenced thinking about Taoist books, such as Tao deh ching (Laotzu) and Nan huwa ching (Zhuang tzu) that were regarded as influential commentary books of the times. His Sinju-tao deh ching (New commentary on Tau deh ching) was characterized by the following: (1) He use many Confucian terms when explaining his commentary. Though his approach and method of interpretation were Confucian, he tried to capture Taoism's fundamental spirit. (2) The goal of this new commentary book was to break way from orthodox and dogmatic Chutzu doctrine. He tried to approach the truth and overcome the prevailing thoughts of the time, as most Confucian scholars regarded Chutzu doctrine as an absolutely unchanging truth. In other words, he was trying to create a new value system. (3) Though he argued for a new value system, he still held to facets of Confucian doctrine. He supported the Confucian values of Chung Hyo (loyalty and filial piety) that are opposite of Lautzu's work. After publication of his commentary, his ideas lead to a new school of scholarship in late Choso˘n, call Silhak, or practical learning.

        • 조선시대 유교의 童蒙 교육

          이희재 한국공자학회 2009 孔子學 Vol.16 No.-

          During the Chosun period, children older than six were expected to learn Chinese characters and to begin reading the Confucian dogma. They used Chonjamoon千字文 the Thousand-Character Text and Ryuhab類合. After the age of ten, gender-specific schooling began; boys entered private schools and girls learned at home. The initial training used cramming and rote memory work. This required the children to have a very good attitude toward this intensive reading, writing, and memorization regime. The texts themselves contained the Confucian teachings on moral rules and the Five Human Relations. These relations covered master and servant, parent and child, husband and wife, siblings and friends. From these daily studies, the children learned correct propriety. It was extremely important for teachers and parents to model this conformity for the students. The individual, society, and nation could then hope to move toward the Confucian ideal. Another important part of this training was performance of rituals. Some observances were performed at Confucian shrines to the sages, while other memorial ceremonies for ancestors were held at home. This process naturally inculcated Confucian manners and behaviors. As Korea industrialized and modernized, this Chosun-style education gave way to an educational system that has kept only the efforts to learn Chinese characters. The essential Confucian propriety is being lost in the 21st century. 동몽이란 어린이를 의미한다. 어린이에 대한 용어는 태어나 얼마 되지 않은 아이를 영아(嬰兒), 3세까지를 소아(小兒), 10세까지를 동자(童子), 15세까지를 성동(成童)이라 구분하였다. 동몽이란 3세 이상 15세까지를 이르는 것으로 아동과 같은 의미의 단어이다. 동몽(童蒙)교육의 가장 가까운 목표는 문자를 익히는 일이다. 문자교육용으로 천자문은 중국에서 유래한 전통적인 한자교재이고, 『유합(類合)』은 한국의 실제 생활속에 쓰이는 한자교육 교재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최세진의 『훈몽자회(訓蒙字會)』나 정약용의 『아학편(兒學篇)』 등이 있지만 널리 보편적으로 보급된 것은 아니다. 문자교육이 어느 정도 달성되면 비로소 이 문자들을 활용해서 경전교육이나 예절교육 등의 과정으로 나아가게 했다. 동몽(童蒙)의 교육자료인 『소학』이나 『격몽요결』 혹은 『사소절』에 등장하는 교육내용은 세속적 명리를 추구하는 출세지향적인 내용은 거의 없다. 성인을 본 받아서 모든 행동거지가 예의에 입각해야 한다는 것으로 오늘의 입장에서 보자면 유교적 예절교육에 중점을 두었다. 공식적 학교인 향교에서는 공자를 위시한 중국의 유교 성인과 한국의 소위 동방 18현이 사범이 되었으나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동몽(童蒙)들에게는 그런 제사 참여는 면제되었다. 그러나 집안에서 돌아가신 조상을 기리는 기제사 등이야말로 부모를 존중하고 조상을 섬기는 하나의 살아있는 교육적 과정중의 하나가 되었다. 제사일이 다가오면 경건하게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음식과 술을 준비해서 어른 섬기는 법을 자연스럽게 터득하도록 했던 것이다. 또한 효행등을 실천한 이상적인 인간을 소개하여 교육자료로 삼고 본 받도록 했다. 『삼강행실도』 나 『오륜행실도』에는 우리나라와 중국 서적에서 군신(君臣), 부자(父子), 부부(夫婦) 등 삼강과 오륜에 모범이 될 만한 인물들을 다시 말해서 충신, 효자, 열녀를 뽑아 그 행적을 그림과 글로 발간하여 이들을 칭송한 것이다. 이것은 동몽(童蒙)을 비롯해서 국민교육을 위한 윤리 교과서라고 할 수 있다.

        • KCI등재후보

          티베트 불교와 샤마니즘

          이희재 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 2005 佛敎學報 Vol.0 No.46

          티베트의 불교는 불교 전래 이전의 티베트 문화의 저변에 깔린 샤마니즘적 요소들과 밀접한 관계속에서 형성되었다. 활불사상과 윤회사상의 독특한 발전은 불교의 순수한 면이지만, 진언과 주술, 수인과 염불을 위주로 하는 밀교가 융성한 것은 불교전래 이전의 샤머지즘과 샤머니즘적 본교의 영향을 일정하게 받은 것이다. 물론 밀교자체는 인도불교의 밀교적 요소를 받아들여 다분히 그 자체가 주술적인면이 있지만, 그것이 다른 여타의 지역보다 강한 것은 토착의 샤마니즘과 경쟁을 통해 그러한 요소가 강해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티베트의 샤머니즘의 내용은 우선 정령숭배의 사상이다. 이것은 지금도 여전히 티베트 문화이며 풍습으로 잔존하고 불교적인 사유와 융화하고 있다. 티베트의 샤만은 국가적 샤만으로 잔존한다. 그들은 시베리아 샤만과 같은 탈혼경을 통해 신의 뜻을 읽고 예언한다. 그러나 그들은 라마의 조직 내에 있다. 민중적 샤만은 라마에 의해서 평정되었지만,국경지역에는 동물희생등과 정령숭배를 하는 샤만이 있다. 그 지역의 일반인 들은 갈등없이 불교와 샤머니즘을 구분하지 않고 두 체계를 신봉한다. 불교 전래이전의 본교는 고대의 샤마니즘적 토착종교로 티베트에 라마교와 공존하지만, 현존하는 본교는 거의 불교의 체계를 답습하고 있다. 티베트 불교는 샤마니즘 혹은 샤머니즘적 본교와 습합과정에서 주술적인 면이 강조되는 밀교가 발전하였다. 이 밀교는 깨달음의 경향에 호소하지만 동시에 일반인들의 양재구복적 신앙에 호소하는 경향이 농후하다.2 오늘날의 티베트의 종교적 상황은 이러한 고대의 샤마니즘이 자연스럽게 공존하고 있으며 그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물론 티베트 불교에는 샤머니즘적 요소가 습합되어 있더라 하더라도 불교의 본질적 목표인 깨달음의 경향을 견지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그리고 어느 면에서는 티베트 불교가 제시하는 메시지는 인간과 자연의 조화 그리고 인간과 인간의 조화를 모색하는 평화와 자비정신이다. 우리가 주목해 보아야 할 것은 이 평화와 자비의 대상이 단지 인간만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산과 호수, 강과 바다 등의 자연에까지 이르며 또한 동물에까지 미치는 것이다. 불교는 오늘날 인류의 당면과제인 인간중심으로 발생한 생태학적 환경문제와 테러리즘과 전쟁의 폭력문제등을 지혜롭게 해결하는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는 사상이다. 이러한 요소를 잘 보여준 것이 바로 달라이라마이 비폭력 평화주의인데, 이러한 그의 사상적 배경에는 티베트불교의 샤머니즘적 요소가 내포되어 있는 것이다. The development of Tibetan Buddhism was closely linked to the traditional Shamanistic factors that had existed before Buddhism. The unique development of living Buddha and samsara thought is a form of pure Buddhism, but Tantric Buddhism in Tibet such as holy words, incantation, hand position, and invocation were influenced by Shamanism and Shamanistic Bon. Tantric Buddhism in India contains incantational element, but in Tibet added Shamanism. Spiritism still remains a part of Tibetan culture and folk custom and is harmonious with Buddhism. The Tibetan Shaman also remains a national Shaman who can read and foretell a god's will through estaxis like a Syvelian Shaman. They are a part of Buddhism. Most of all, even though popular Shamanism could be suppressed by Buddhism, it still performs rituals of sacrifice and spiritism on a local level. The local people are able to accept the two systems without any trouble. The religion of ancient Bon co-exists with Buddhism, but most of all, the Bon religion follows the Buddhist system. Tibetan Buddhism played a role in the development of Tantric Buddhism that emphasized incantation during its fusion with Shamanism. This Tantric Buddhism teaches how to attain awakening and happiness for its followers. Even if Tibetan Buddhism was fused with Shamanistic elements, they maintain the aspect of awakening. What Tibetan Buddhism tries to convey as its message is the spirit of peace and mercy. This two goals of peace and mercy not only exist for human beings but also for mountains, lake, river, sea along with all living things. Tibetan Buddhism can offer a solution to today's problems such as the environment and terrorism.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