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역사적 관점에서 살펴 본 북한 『군 엘리트』의 위상 변화 - 당 정치국과 당 중앙위원회를 중심으로 -

          이흥석 국방부군사편찬연구소 2019 군사 Vol.- No.113

          North Korea considers Kim Il-sung's armed struggle against imperial Japan as a historical context and seeks the root of the Baekdu bloodline, which it claims is the main line of descent of hereditary succession, in the anti-Japanese armed struggle. As these anti-Japanese armed struggles are rooted in the military atmosphere, the People's Army is the historical enemy of the anti-Japanese armed struggle, and the military elite is a key force in the defense of the regime and an important supporter of the third generation. However, since Kim Jong Un took power, the research has put a position on the possibility that a reduction in the value of conventional forces due to the reemergence and upgrading of nuclear missiles could lead to a weakening of the military's status, which could serve as a potential source of tension threatening the stability of the regime. Therefore, this paper starts from this sense of issue and looks at the proportion of military elite in the Party Political Bureau,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Party,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and the President's podium, which can be viewed as the nucleus of North Korean power, while paying attention to the characteristics of North Korea's hereditary succession and the regime.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military elite of Kim Il Sung's reign grew from a former member of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to a core elite from the main posts of the ruling party, the government and the military after the fourth party congress in 1961, but its position has weakened since it was purged in 1969 due to military adventurism. Second, the military elite advanced as the party's functions were shaped by military-first politics. Third, as the party normalized its function after Kim Jong Un took power, it carried out a forced generational shift to the military and focused on developing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On the other hand, the ratio of the military elite to the party's central committee and the party's political and domestic affairs was the highest In conclusion, the status of the military elite has been maintained even after Kim Jong Un took power. Starting in the historical context of "Bbal-chi-san" the military elite has been trained as a privileged class in educational institutions such as Mangyongdae Revolutionary Academy, holding a certain portion of its shares in the main posts of the ruling party, the government and the military. 북한은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을 역사적 맥락으로 간주하고 세습의 적통이라고 주장하는 백두혈통의 뿌리를 항일무장투쟁에서 찾는다. 이러한 항일무장투쟁은 군사적 기풍에 근원을 두고 있으므로 인민군은 항일무장투쟁의 역사적 적통이며, 군 엘리트는 체제 보위의 핵심세력으로 3대 세습의 중요한 지원세력이다. 김정은이 집권 한 이후 당국가체제로 정상화하면서 핵미사일 능력을 고도화 하였다. 이에 따라 역설적으로 재래식 전력의 중요성이 낮아지면서 군부의 위상이 약화될 수 있는 가능성을 포지하고 있으며, 이것은 체제의 안정을 위협하는 잠재적 긴장요인으로 작용할 수 도 있다는 시각이 본 연구의 문제의식이다. 따라서 본 논문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북한이 세습승계와 당국가체제라는 특성에 주목하면서, 군 엘리트의 위상 변화를 북한 권력의 중핵으로 볼 수 있는 당 정치국과 당 중앙위원회, 국방위원회와 주석단 에서 차지하는 군 엘리트의 비율을 역사적 관점에서 살펴본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김일성이 집권했던 시기에 군 엘리트는 빨치산 출신을 기반으로 1961년 제4차 당 대회 이후 당정군 주요직위에서 핵심엘리트로 성장했으나, 1969년 군사모험주의로 숙청 된 이후 입지가 약해졌다. 김정일 시대는 선군정치로 당 기능이 형해화되면서 군 엘리트가 약진했다. 김정은이 집권 한 이후 군부에 대한 강제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하였으나 군 엘리트가 차지하는 당 중앙위원회와 당 정치국내 비율은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군 엘리트의 위상은 김정은 집권이후에도 지속 유지되고 있다. 군 엘리트는 빨치산이라는 역사적 맥락에서 출발하여 만경대혁명학원 등 교육기관에서 특권층으로 양성되면서 당정군 주요직위에 겸직되어 일정부분의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 KCI등재

          북한 지도자의 호칭과 우상화에 관한 연구

          이흥석 국가안보전략연구원 2019 국가안보와 전략 Vol.19 No.3

          This study took note of the iconography as one way of idolization guaranteeing the authority of the recipient, looking at the changes in the honorific title announced by the DPRK at the Party or the national bod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so-called “institutional position strategy” claimed by the author.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position of the leader was divided into the position of party, national and post-election symbolic of representative and the position of the party, government, and military, in parallel with differentiation and dual rights. Second, the leadership of the party, which encompasses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was changed to a great leader, supreme leader, and supreme representative, and the national position as party secretary, party secretary, party chairman was used as chairman,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has shown a tendency to show off the stability of the regime at home and abroad by creating new positions and naming them while abolishing the position of the election leader. Third, the procedure and method of connecting the position of the recipient to the idolization by system differentiation and authority can be seen repeatedly. Finally, the honorific title to the recipient is proportional to the stability of power, and the stability of power, or the durability of the regime, can be considered as one indicator that reflects idolization. 본 논문은 북한이 최고지도자에 대한 우상화를 달성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상징조작에 주목하여, 당 또는 국가기구에서 발표하는 호칭의 변화를‘제도적 호칭전략’의 관점에서 살펴본다. 제도적 호칭전략은 북한이 수령제정치체제를 유지하기 위하여 최고지도자와 선대 수령에 대한 호칭을 당대회와 최고인민회의에서 제도적 절차에 따라 차별화하면서 쌍(䉶)권위화 하는 것으로 조작적으로 정의한다. 이에 대한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북한은 첫째, 최고지도자에 대한 호칭은 후계자 시기, 집권 시기, 권력 안정 시기로 구분하여 당정군을 아우르는 상징적 수령 호칭과 당적 직책, 국가적직책 그리고 사후 호칭으로 구분하여 사용했다. 둘째, 당정군을 아우러는상징적 호칭은 위대한 수령, 최고영도자, 최고대표자로, 당적 직책은 당 비서, 당 총비서, 당위원장으로 국가적 직책은 주석, 국방위원장, 국무위원장으로 차별화했다. 특히 권력 안정화 시기는 선대 지도자의 직책은 폐지하고 현 최고지도자의 직책은 새롭게 만들어 호칭함으로서 체제안정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셋째, 최고지도자에 대한 호칭을 제도적으로 차별화, 쌍권위화하여 우상화로 연결하는 절차와 방법은 경로의존적으로 반복했다. 마지막으로 최고지도자에 대한 호칭은 권력의 안정성에 비례하며, 권력의안정성 즉 체제의 내구성은 우상화를 반영하는 하나의 지표로 고려할 수있다.

        • KCI등재

          북한 핵무기 개발과 비핵화 동인

          이흥석 육군사관학교 화랑대연구소 2020 한국군사학논집 Vol.76 No.1

          This paper studies the motive behind the North's proactive denuclearization talks, breaking away from the previous discourse that stressed that nuclear weapons are not subject to negotiations as a self-defense means to maintain the regime, including its motivation to continue to develop nuclear weapons, which it regards as a "good legacy" and a "nuclear security sword." For the study, the model of Sagan (Scott D. Sagan) is applied to the Kim Il-sung, Kim Jong-il and Kim Jong-un administrations in a historical manner, focusing on the discourse announced during nuclear tests, missile launches and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In particular, if existing research has focused on the cause of nuclear development, this article focuses not only on the drivers of nuclear development but also on the drivers of denuclearization. According to the research, the Kim Il Sung regime has a proper security model. The development of nuclear missiles, which was initiated to ensure the regime's security from the U.S. nuclear threat, has been used as a means of self-defense against the U.S. nuclear threat to the Kim Jong-il regime, as well as as as as a means of domestic politics to protect the regime and establish a successor to Kim Jong-un under the slogan of Korean-style socialism. In his early days in office, the Kim Jong Un regime actively pushed for the upgrading of nuclear missiles for domestic political purposes, seeking the legitimacy of the third-generation succession by establishing a stable succession and security measures against the U.S. nuclear threat. It can be described as a normative model that seeks to secure the image of a powerful nation in recognition of its status as a nuclear power while using nuclear weapons as a bargaining chip with the U.S. after the completion of the regime's stability and nuclear power in 2017. Therefore, such findings can give policy implications by diagnosing North Korea's intentions in future denuclearization talks from the perspective of security, domestic politics and international norms. 본 논문은 북한이 ‘선대의 유산’이며 ‘핵보검’으로 간주하는 ‘핵무기’를 지속 개발한 동기를 포함하여 ‘핵무기는 체제유지를 위한 자위적수단으로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던 기존의 담론에서 벗어나, 전향적으로 비핵화 협의에 나서게 된 동인에 대하여 연구한다. 연구를 위하여 세이건(Scott D. Saga)의 모델을 역사적 방법으로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정권에 적용하여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비핵화화협상 과정에서 발표한 담론을 중심으로 설명한다. 특히, 기존연구가 핵개발동인에 주목하였다면 이 글에서는 핵개발 동인은 물론 비핵화 동인에도 주목한다. 연구결과 김일성 정권은 안보모델이 적절하다. 미국의 핵위협으로부터 정권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시작한 핵미사일 개발은 김정일 정권에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한 자위적 수단과 더불어 우리식사회주의 구호 아래 체제수호와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을 위한 국내정치수단으로 활용했다. 김정은 정권은 집권초기에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한 안보수단과 세습체제 안정적 구축을 통해 3대 세습의 정당성을 도모하는 국내정치 목적으로 핵미사일의 고도화를 적극 추진했다. 2017년 정권 안정과 핵무력의 완성단계 이후 핵무기를 미국과 협상수단으로 활용하면서, 대외적으로는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아 강성국가의 이미지를 확보하려는 규범모델로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연구결과는 향후 비핵화협의에 있어 북한의 의도를 안보관점, 국내정치 관점, 국제규범 관점에서 진단함으로써 정책적 시사점을 줄 수 있다고 본다.

        • KCI등재

          북한체제 내구성에 관한 연구: 수령제의 제도화를 중심으로

          이흥석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2020 통일연구 Vol.24 No.1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stablish that the institutionalization of the Suryong's rule is the driver of the durability of the system despite the unstable environment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root of the North Korean regime is Kim Il-sung's struggle against Japan's armed forces, and the historical context of the anti-Japanese struggle is the institutional environment of the Suryong's rule. Second, Suryong's rule was institutionalized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Covenant and Constitution in accordance with the revolutionary tradition. Third, the proactive Suryong's rule is a product of the following actors and the pathological constraints on their policy changes. Finally, route-dependent and system-enhancing policy decisions overcame the crisis of the collapse of the receiving system and drove the third generation succession. As a result, the North Korean political system has been institutionalized in accordance with historical context, leading to the first-in-one dictatorship of the hereditary succession, which has driven the durability of the regime. 본 연구의 목적은 북한체제가 불안정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수령제의 제도화가 체제의 내구성의 동인임을 규명하는 데 있다. 북한은 사회주의체제 전환, 선대 수령의 사망,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3대 세습에 성공했다. 하지만 북한체제의 내구성에 관한 기존연구는 체제 내구성의 중요한 동인으로 볼 수 있는 수령의 3대 세습이 제도화되는 역사적 과정에 대한 이해에 대해서는 간과해 왔다. 특히 독재자와 권력 엘리트의 길항관계에 바탕을 둔 수령제의 제도화가 체제의 내구성을 결정하는 동인이라는 관점에 기초하여 역사적 제도주의 관점에서 수령제의 제도화가 체제의 내구성에 기여한 것을 증명하고자 한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북한체제의 뿌리는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이며, 항일무장투쟁의 역사적 맥락은 수령제의 제도적 환경이다. 둘째, 수령제는 혁명전통에 따라 당 규약과 헌법에 따라 제도화되었다. 셋째, 수령제라는 선행적 제도는 후속하는 행위자와 그들의 정책변화를 제약하는 경로의존적인 산물이다. 마지막으로 경로의존적이며 체제 강화적인 정책 결정은 수령제 붕괴의 위기를 극복하고 3대 세습을 견인하였다. 결과적으로 북한정치체제는 역사적 맥락에 따라 제도화를 거치며 수령 세습의 일인독재로 이어지면서 체제의 내구성을 견인했다. 이러한 연구결과에서 얻을 수 있는 함의와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북한의 비핵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북한체제의 안정성은 매우 중요하다. 북한체제가 안정되어야 협상의 동력을 유지할 수 있다. 따라서 북한체제의 내구성을 결정하는 동인으로 볼 수 있는 수령제의 안정성을 진단함으로서 비핵화 협상은 물론 대북 정책을 추진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역사적 맥락을 적용한 북한 군사전략과 군사력 건설에 관한 연구

          이흥석 육군군사연구소 2020 군사연구 Vol.- No.149

          In making Kim Il Sung's struggle against Japan history, North Korea established a Suryeong-system to ensure the perpetuity of Kim's regime in the name of inheriting Kim Il Sung's revolution and work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institutionalizing the transfer of hereditary power, devising a military strategy and building military force. However with limited resources, the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failed to achieve results, even though it sought to replace nuclear power by setting limits on building military forces and developing nuclear power. To prove this proposition, this paper seeks to look at it from a historical point of view using an interdisciplinary research method in conjunction with historical institutionalism and military science.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Kim Il Sung's struggle against Japan is a historical context and institutional environment for military strategy and military construction. The upward movement of the threat, which is slighted in historical context, could lead to a security deal, possibly falling into a nuclear-armed state's dilemma due to a delay in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and negatively affect Kim Jong-un's leadership. Therefore, the South Korean Military should increase the threshold of North Korea's nuclear use by strengthening its conventional forces while increasing the reliability of extended deterrence in order to ensure the capability of the North's military strategy 북한은 제국주의와 투쟁한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을 혁명전통으로 만들어 역사적 맥락으로 재생산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김일성의 혁명전통을 대를 이어 승계한다는 명목으로 김씨 정권의 영속성을 보장하기 위하여 수령제를 만들어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그 결과로 북한은 사회주의 체제전환, 쟈스민 혁명, 유엔제재 속에서 경제적 어려움 등 대내외 불안한 안보환경을 극복하고 70년 동안 3대 세습체제를 이루면서, 핵미사일 고도화를 달성하여 전략적 억제능력을 확보하였다. 따라서 북한은 수령의 위신과 권위에 대한 가치를 중요한 국가이익으로 간주하면서, 체제를 유지하는 데 방점을 두는 것으로 평가한다. 그러므로 북한연구에 있어서 이와 같은 역사적 맥락을 고려한다면 보편성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역사과정에서 형성된 특수성에 대한 역사적 이해도 중요하다. 이에 따라 북한의 군사전략에 대한 연구도 역사적 맥락을 고려해야 한다. 본 논문은 이러한 명제를 증명하기 위하여 역사적 맥락을 군사학에 접목하여 학제간 연구방법으로 역사적 관점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북한체제에서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은 역사적 맥락으로써 군사전략과 군사력 건설의 제도적 환경으로 작용하였다. 김일성체제는 한반도 통일을 위하여 공세적 군사전략을 추진하였으나, 김정일체제 이후 체제를 유지하기 위하여 억제의 군사전략으로 전환하였다. 이 과정에서 군사력 건설은 군사전략과 연동하여 재래식 전력, 비대칭 전력, 핵전력으로 변화되었다. 특히 김정은 체제에서 달성한 핵미사일 고도화는 북미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였으나, 비핵화 협상의 지연으로 핵보유국의 딜레마에 빠질 개연성이 있으며, 김정은의 리더쉽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따라서 한국군은 북한군의 군사전략 변화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주도적 억제·대응능력을 보장하기 위하여 확장억제의 신뢰성을 높이면서 재래식 전력을 강화하여 북한의 핵 사용 문턱을 높여야 한다.

        • KCI등재

          중국 강군몽(夢) 추진 동향과 전략

          이흥석 한양대학교 아태지역연구센터 2020 중소연구 Vol.44 No.2

          Since Xi Jinping took power in 2012, China has begun to insist strongly on its own interests by avoiding the “Dokwangyanghoe” and putting forward the “main operation” line. Furthermore, at the Ilin 19th Party Congress in 2017, Xi Jinping presented a vision to achieve China’s dream of China and a strong military dream by 2050. In particular, Kang Gun-mong believes that it is a stepping stone to China’s dream of becoming a world-class military by 2035 and achieving mechanization and information services by 2020. However, China’s push for a strong military dream could lead to a change in the security order in the region. China's military tunnel could inevitably call for a realignment of the U.S.-centered regional security order, and South Korea could be forced to choose between the U.S. and China. Hence, the consideration of the military end state that Kang Gun-mong is aiming for could give the Korean military a pre-emptive check of its military strategy and prepare for the construction of military forces. From this point of view, China’s pursuit of a strong military dream is a modernized military that can win the information war while safeguarding China’s national interests, and it is expected to develop into a military power based on the Asia-Pacific region in the next 10 to 20 years. However, Kang’s dream is still nothing but a vision and a literal dimension, and China itself has not clearly established the concept of the world’s top military. Therefore, it is time for the Korean military to strengthen military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on the basis of the Korea-U.S. alliance while keeping an eye on the trend of strong military dreams. 중국은 2012년 시진핑 집권 이후 '주동작위' 노선을 내세우며 자신의 이익을 강하게 주장하기 시작했다. 더 나아가 2017년 열린 제19차 당대회에서 시진핑은 2050년까지 중국몽(夢)과 강군몽(夢)을 달성하여 중국 특색 사회주의 강대국을 완성하는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강군몽은 중국몽을 달성하기 위한 발판으로 보고 2020년까지기계화 및 정보화를 달성하고, 2035년까지 군 현대화를 이루어 2050년까지 세계 일류 군대로 만드는 로드맵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강군몽은역내 안보질서에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 중국이 지향하는 군사굴기는 필연적으로미국 중심의 기존 안보질서에 재편을 요구할 수 있고, 한국은 미중 사이에서 선택을강요당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그러므로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강군몽의 추진동향을 살펴보고 그 전략을 고찰하는 연구는 한국군이 선제적으로 군사전략을 점검하고 군사력을 건설할 수 있는 시사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연구한결과, 중국이 추진하는 강군몽의 지향점은 중국의 국가이익을 수호하면서 정보화전에서 승리할 수 있는 현대화된 군이며, 향후 10~20년 사이에 아태지역을 기반으로하는 군사대국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고자 한다. 따라서 한국군은 강군몽의 동향을 주시한 가운데 한미동맹의 기반 위에서 한중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혜안이 필요한시점이다.

        • KCI등재

          LSTM 기법을 이용한 풍력발전 출력 예측에 관한 연구

          이흥석,김규한,정희명,이화석,김형수,박준호 대한전기학회 2020 전기학회논문지 Vol.69 No.8

          Recently, as the need for renewable and alternative energy increases, the proportion of wind power generation is increasing. The wind power generation can be produced anywhere in the windy place through fixed function. Commonly, the wind power generation is connected to end of system or microgrid, which have a small inertia. The wind power output depends heavily on the wind speed. So, the wind power generation generates irregular power. When irregular wind power is connected to the grid, system quality problem would occur. Therefore, in order to stabilize the system operation, it is necessary to accurately forecast the wind power and calculate the reserve power. In this paper, the LSTM(Long Short-term Memory) model was used for wind power forecasting. Also, in order to verify the accuracy of the applied method, we analyzed it by comparing with the results of ANN(Artificial Neural Network) model and SVR(Support Vector Regression) techniqu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