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 KCI등재

        친일파인 자의 이름: 탈식민화와 고유명의 정치

        이혜령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11 民族文化硏究 Vol.54 No.-

        친일파청산은 최근까지 한국에서 탈식민 실천의 하나로 간주되어왔다. 어떤 의미에서 그것은 유일한 탈식민 실천이었다. 누가 친일파인가라는 담론에서 일본인 식민자들은 패전후 일본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친일파는 일본인 식민자들만이 아니라 식민화의 기구, 정책, 실천의 대체물 혹은 상징으로 기능해야 했다는 사실은 좀처럼 환기되지 않았다. 탈식민화의 실천은 식민자의 명단을 작성하는 일로부터 시작되지 않으며, 오히려 식민지원주민들이 자신의 동족의 이름을 기록하는 자기언급적 실천일 수밖에 없었다. 이 글은 식민자의 명단은 작성될 수 있는가, 왜 친일파는 늘어가는가, 그리고 왜 지식인이, 더 정확하게는 근대적 저자로서의 지식인이 친일파 언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가는가라는 물음을 통해, 자기언급적 실천으로서의 탈식민화의 딜레마를 드러내고자 했다. 해방 이후 냉전과 분단, 남북의 다른 체제로의 성립과정과 관련된 새로운 그러나 혼란스러운 정치, 사회경제의 현실에 대한 해석은 식민지 경험과의 유비 속에서 이루어졌다. 예컨대, 해방 직후 남한에서 적산의 처리를 둘러싸고 부당한 이익과 부를 취한 모리배들이 제2의 친일파로 불려졌다. 친일인사들이 반탁운동을 통해 정치 무대에 다시 등장했다. 정치일정으로 친일파청산이 실패하자 친일 담론은 특정한 행위만이 아니라 사고, 심리와 규범, 태도 등 의식 전반을 문제삼는 문제로 전환되었다. 그 결과 친일파는 특정한 정치경제 세력으로 재생산되고 있거나 친일파가 늘어나는 사태로 나타났다. 친일의 편재성은 친일행위의 대표적인 친일파로 지식인을 초점화하는 결과를 낳았다. 지식인의 가장 유력한 친일행위의 증거물로 그들의 저작이 제시되었는데, 이는 근대 소유권자로서 저자라는 관념이 전제된 것이다. 최근 친일파언설은 이들 저작에 대한 전유를 통해 생산되었다. 저작은 법적 주체를 지시가능한 소유물이자, 범죄에 대한 증거물일 수 있으며, 공표된 것으로 공론장에서 전유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다. 임종국의 친일파에 관한 역사적 저작이 『친일문학론』인 이유, 그리고 최근 『친일인명사전』의 편찬자들이 지식인을 중요시 여긴 더 근본적인 이유는 여기에 있다. 이름과 그 증거를 명시할 수 있기에 이 책들은 실패한 법정을 역사로 대체할 수 있었다. Punishing the pro-Japanese persons has been regardes as the decolonizaion practice in Korea up to recently. However, the fact hasn't been invoked that, in a sense, it is the only decolonization pratice, in discourse of whom pro-Japanses person was, hs or she roled as the subtitutes or the symbols for institutions, policies and practices of the colonization as also as Japanes colonizers, because Japanese colonizer returned back Japan in postwar. This paper attempts to remind the followings: the fact liberation of the colonized means mearly withrawl to the colony for the colonizer, shows decolonization has nothing to do but do self-referential or self-attributional practice in a sense that the native people in ex-colony role as also the colonizer in the postcolonial times. Moreover, the number of pro-Japanese was seemed to increase after the 8.15 liberation from Japan in sepecial at South Korea where many profiteers emerged and disturbed the economy order in the course of confiscation and disposal of the enemy property. Profiteers were regarded as the second pro-Japanese, who provided the historical experience to form the moral judgement on certain property. Pro-Japnanese persons appeared in the political stage, while socialist groups and radical nationalist groups were repressed by the US Military Government in Korea. This political and social economic situation made judicial or official punishment fail. In result, pro-Japanese persons seemed to increase after the 8.15 liberation. The discourses of pro-Japanese began to tend to target civilian behavior, psychology, attitude regarded as colonialism and intellectuals' works which had the rich description about the pro-Japanese acts and psychologies. As we know, modern intellectual as author is regared as the legal owner of his or her works and as the accused when the works are against the law, which are the objects to be possible to approprirate in of the public sphere. This is the reason that the position of intellectual as a author in the discourses of pro-Japanese groups, become to be important more and more. The Biographical Dictionary of the Pro-Japanese persons which, the editorian board said, was originated from Im Jongguk's The Pro-Japanese Literaray Theory shows very well histories and ellements the decolonization as a self-referencial pratice.

      • KCI등재

        TiO2의 GO 혼합 양에 따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물성 연구

        이혜령,김광배,송오성 대한금속·재료학회 2019 대한금속·재료학회지 Vol.57 No.7

        The photovoltaic properties of perovskite solar cells (PSCs) were investigated by adding graphene oxide (GO) to the electron transport layer of TiO2. The PSCs were fabricated with a glass/FTO/BL-TiO2/meso- TiO2 + GO/perovskite/HTL/Au electrode structure by adding various contents of GO (0.0, 0.3, 0.5 and 0.7 wt%) to the TiO2 layer. To analyze the photovoltaic characteristics and transmittance of the TiO2 layer of the PSCs according to the GO content, solar simulator and ultraviolet-visible-near-infrared spectroscopy were used, respectively. Atomic force microscopy and field emission scanning electron microscope were used to analyze the microstructures of both the TiO2 layer and the perovskite layer. The results of the photovoltaic characteristics indicated that energy conversion efficiency (ECE) was gradually increased to 12.70%, 13.13%, 14.19%, and 12.63% for 0.0, 0.3, 0.5, and 0.7 wt% GO contents, respectively. The highest ECE was observed at a GO content of 0.5 wt%, and a decrease in the ECE was confirmed at higher levels. The increase in ECE was confirmed by measuring short circuit current density (Jsc) and shunt resistance which increased with the GO addition. However, when an excessive amount of GO content was added, a decrease in the ECE was observed, due to the decrease in Jsc by the reduction in transmittance. In particular, an increase in the perovskite crystal size caused an increase in the ECE, due to the increased rms of TiO2 at 0.5 wt% GO. With the 0.7 wt% GO TiO2 layer, the perovskite grain size was decreased by the reduction in rms, and this resulted in a decrease in Jsc and ECE. These results suggest that we might improve the efficiency of perovskite solar cells by adding the proper amount of GO to the TiO2 layer.

      • KCI등재

        신여성과 일본군 위안부라는 문지방들 - 목가적 자본주의의 폐허에서 식민지 섹슈얼리티 연구를 돌아보며

        이혜령 한국여성문학학회 2014 여성문학연구 Vol.33 No.-

        이 논문은 1990년대와 현재의 시간성을 교직하며 1990년대 이후 이루어진 식민지 섹슈얼리티에 대한 연구를 되돌아보는 데 있다. 1990년대에 대한 노스탤지어는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4>와 같은 TV드라마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데, 그 드라마는 자본주의적 사회 환경을 개인의 성장과 조화로운 것으로 제시하였다. 이 글은 이러한 시간의식을 목가적 자본주의라고 명명했다. 개인의 성장은 대학입학을 위한 서울로의 상경, 낭만적 연애, 직업을 얻는 것, 첫사랑과의 연애를 통해 그려진다. 연애와 결혼, 출산을 포기하거나 유예한 삼포세대에 관한 담론, 일베 저장소와 같은 웹사이트에서의 여성혐오 담론을 고려한다면, 이와 같은 문화적 텍스트는 목가적 자본주의의 불가능성, 즉 그 폐허의 산물이다. 신여성 연구와 위안부 문제에 관한 연구는 1990년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는데, 이 시기는 여성주의가 대학의 교과과정으로, 또 문화적 텍스트로 발전되었던 때이기도 하다. 특히 신여성 연구는 사회주의권의 해체와 함께 80년대 급부상한 마르크스주의적 변혁패러다임이 폐기되면서 ‘근대성’ 연구의 붐에 있어 선편적인 역할을 했으며, 무엇보다 당대 민족주의의 억압성을 비판하는 담론에 조응하는 효과를 낳았다. 일본군 위안부 운동은 ‘매춘’과 ‘성폭력’을 이슈로 제기된 여성운동의 흐름 속에서 제기되긴 했지만, 식민주의 극복이라는 과제를 내세웠다는 점에서 신여성과는 다른 위상을 지니게 된다. 민족주의는 정대협에 의해 주도된 위안부 운동의 성격을 비판하는 용어가 되었는데, 이 글에서는 이러한 민족주의 비판이 위안부 피해자의 고백이나 증언이 애초부터 ‘상상의 공동체’를 향해 이루어졌음을 환기할 때 과도한 점이 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신여성이 당대에서부터 다설(多說)의 대상이 된 반면, 위안부는 오랫동안 침묵의 대상이 되어왔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이 지연에 개입된 문제는 민족주의만이 아니라 식민주의라고 할 수 있다. 식민지 지배는 종족적으로 이원화된 식민지 사회의 친밀성을 인종화된 언설과 정치를 통해 재구축하는 과정을 수반하였다. 이제 식민지 섹슈얼리티 연구는 이를 광범위하게 논증해야 할 단계에 이르렀다. This paper's purpose is to retrospect studies on colonial sexuality after the 1990s, being concerned with temporality of the 1990s and the present. Nostalgia for the 1990s has been spread by TV drama <Answer! 1997>, <Answer! 1994> in which described that times when capitalist social environment was reconciliated with individual growth which was expressed through heroine and hero in the drama coming up to Seoul to enter university , romantic love, getting a job and marriage with first beloved. In this paper, I called the time consciousness of the 1990s as the pastoral capitalism, which proved impossible, considering the discourse on Sampo generation[삼포세대] who gives up romantic relationship, marriage and childbirth owing to economical condition. The misogynic discourse of Ilbe Storage[일베저장소], website of having anti-leftist, anti-feminist and right-wing tendency, reveals homo social and nationalistic feature. Studies on new women and comfort women in colonial period of Korea have begun in the 1990s. The rise of feminism was developed into curriculums of universities and popular cultures, which was prompted by democratization and liberalism of Korea around the late 1980s and the early 1990. In that same times, deconstruction of communist nations in the Western World forced the social landscape of post capitalism to be articulate in the cultural and intellectual texts with erasing pursuits for historical cause based marxism. The boom of studies on modernity of Korea in the early 20th century reached its peak in studies on new woman, in which new woman was described in heroine of modernity characterized by individualism and enjoyment of commercial culture of colonial capital Keijo [京城]. Many of scholars criticized on the negative discourse of new woman in the colonial period in reason of their behaviors not to meet nationalist cause. Of course, most of scholars were female intellectuals educated and teaching at universities. New woman became a representative representation of modernity and trans-nationality from the 1920s to the early 21th. On the other hands, comfort women became a nationalist representation, although a lot of feminists criticized that comfort woman movement leaded by Korean Council for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have made the representation as pure girls in sexual. However, it needs to accent the fact that repetitive testimonies of comfort women tended to "imagined community" and that various contents of which didn't satisfy with nationalist representations and narratives could also be told by listening to request to tell the painful experiences as comfort women. The fact it needed a long temporal gap for them to able to tell the experiences suggests to nee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of colonialism and sexuality. Study on colonial sexuality need to reconstruct intimacy in the colonial society into the racial discourses and practices.

      • KCI등재

        제 4 새기형 누공이 있는 환아에서 생긴 갑성선 방선균증 1례

        이혜령,염정숙,최명범,서지현,임재영,박찬후,우향옥,윤희상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2004 Clinical and Experimental Pediatrics (CEP) Vol.47 No.6

        Fistulas of the fourth branchial pouch have an external opening in the neck and the inner opening at the apex of the pyriform fossa. The tract passes from the left lobe of the thyroid, resulting in acute suppurative thyroiditis in most cases. Actinomycosis is an indolent, slowly progressive infection caused by anaerobic or microaerophilic gram-positive bacteria, primarily of the genus Actinomyces. These bacteria are filamentous with branching and may colonize in the oral cavity. Actinomycosis is a chronic disease characterized by abscess formation, tissue fibrosis, and draining sinuses. We experienced a case of 6-year-old boy who had presented with a left neck mass. Neck sono showed an approximately 3 cm-sized low echoic mass in the left thyroid gland. Thyroid scan was compatible with thyroid hypofunction. Gomori-methenamine silver stain after fine needle aspiration showed colonies of bacteria, are composed of long, thin, filamentous bacteria. Barium esophagogram showed a linear barium-filled track at the left pyriform sinus. Neck excisional biopsy was consistent with the remnant of a fourth branchial cleft fistula. We report a case of actinomycotic thyroiditis in a child with fourth branchial cleft fistula, with a brief review of related literature. 저자들은 제 4 새기형 누관이 있는 6세 남아에서 방선균에 의한 급성 갑상선염 1례를 경험하였기에 문헌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 KCI등재

        그녀와 소녀들: 일본군 ‘위안부’ 문학/영화를 커밍아웃 서사로 읽기

        이혜령 반교어문학회 2017 泮橋語文硏究 Vol.0 No.47

        The purpose of this article was to view the comfort women literature / film from the standpoint of the narrative of coming out. The legally enforced declaration and registration of the 'comfort women' made them the category countable and recognized as the most official and authoritative procedure of testimony. However, it has the effect of limiting the imagination of the way of existence of 'victim' and survivor of comfort women, and imagining solving comfort women's problem solely as a problem between countries. Most of 'comfort women' literatures /films are works created in earnest after the appearance of 'victim' and testimony, but it is mostly a narrative dealing with the coming-out of those who have not yet registered 'victims' of their works. Coming out means that a person accepts his or her sexual orientation, gender, etc., and informs others about it. It lasts throughout life. Just as coming out is a fight against the epistemology of the closet, comfort women's coming out should also fight against the male-dominated epistemology of sexuality and gender. It can cause insult and alienation to individuals who come out. This article focuses on women who were comfort women in the "comfort women" literature / film, focusing on who they are coming out with and for what purpose. Yoon Jung-mo's Motheri's name was JosenppI", Nora Jokja Keller's Comfort Woman was the subject of coming-out to the children, and they came out to establish the child's national identity. Coming out story is that "your child's mother is me", and which has a statement structure that "I was Korean". Here 'nation' was the door of a new time when mother could tell her horrible experiences with her children. Recently, film <Spirit's Homecoming>, <Snowy Road> and novel One Person set the target of coming out as s friend or girls who died in a rape camp. The heroine appears to be an elderly woman who is single and has a very limited social relationship. The dead girl shows that the life of an old woman who survived was more accidental than death. Coming out can be said to be a girl who was with her right now and girls including her. "I can live here and say it." However, coming out with a friend coming out is only possible if the friend is dead. This shows how limited the pain and the language of the wounds associated with the female body are. On the other hand, the fact that comfort women registration is the main narrative device in these works also reveals that their lives have not been arranged in the imagination of social relations outside the state. By interpreting comfort women literature / movies as coming-out stories, I hope that the issue of comfort women will contribute to the elimination of war and gender violence, and to the violation of the freedom of thought and expression of women who have obstructed the latter. 이 글의 목적은 일본군 ‘위안부’ 문학/영화를 커밍아웃의 서사라는 관점에서 보고자 하였다. 법적으로 제도화되어 있는 위안부 ‘피해자’ 신고 및 등록은 ‘위안부’를 셀 수 있는 범주로 만들었으며, 증언의 가장 공식적, 권위 있는 절차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위안부 ‘피해자’ 및 생존자의 존재 방식에 대한 상상을 제약하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국가 간의 문제로만 상상케 하는 효과가 있다. ‘위안부’ 문학/영화는 대부분 ‘피해자’의 등장과 증언 이후에 본격적으로 창작된 작품들이지만, 대개는 작품들의 아직 ‘피해자’ 등록을 하지 않은 자의 커밍아웃을 다룬 서사이다. 커밍아웃은 한 사람이 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젠더 등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면서 다른 사람에게 그 사실을 알리는 것이다. 이는 인생 내내 지속된다. 커밍아웃이 벽장의 인식론과의 싸움이듯이, ‘위안부’의 커밍아웃은 남성지배적인 성 인식과의 싸움이며, 커밍아웃을 한 개인들에게 모욕과 소외를 초래할 수 있다. 이 글은 ‘위안부’ 문학/영화에서 위안부였던 여성들이 누구에게, 어떤 목적으로 커밍아웃을 하는가에 초점을 두고 해석하였다. 윤정모의 『에미 이름은 조센삐였다』, 노라 옥자 켈러의 『종군위안부』에서 커밍아웃의 대상은 자녀들이었으며, 그들은 자식의 민족적 정체성의 확립을 위해 커밍아웃을 한다. 커밍아웃 이야기는 당신 자녀의 엄마는 나이고, 나는 조선인이었다는 진술적 구조를 지닌다. 여기서 ‘민족’이란 엄마가 자녀와 함께 끔찍한 경험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새로운 시간의 문이었다. 최근 <귀향>, <눈길>, <한명>은 커밍아웃의 대상을 위안소에서 죽어간 친구 또는 소녀들로 설정하고 있다. 작중 주인공들은 독신이고 극히 사회적 관계가 협소한 소외된 여성 노인으로 등장한다. 그녀는 이미 노인이 되었고, 그녀가 위안부였던 과거로 돌아가 참혹한 위안소의 소녀들을 목도한다. 그 소녀들에는 그녀도 포함되어 있다. 살아있는 죽음으로 현현하는 소녀들은 살아남아 늙어버린 여성의 삶이 죽음보다도 우연적이었음을 보여준다. 그녀의 커밍아웃은 바로 함께 있었던 친구와 자신을 포함한 소녀들을 향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너의 죽음을 본 나 여기 살아있어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친구의 위안부 커밍아웃을 수반한 커밍아웃이란 친구가 죽은 경우에만 가능하다. 이는 여성의 몸과 관련된 고통과 상처의 언어화가 얼마나 제약적인지를 보여준다. 바로 이 때문에 이 작품들에도 위안부 등록이 주요한 서사 장치로 등장하는 것이다. 위안부 문학/영화를 커밍아웃 이야기로 해석함으로써, 위안부 문제를 전쟁과 젠더폭력의 철폐, 그리고 후자를 가로막아온 여성의 사상과 표현의 자유의 억압 문제로 조정하는 데 기여하리라 기대하는 바이다.

      • KCI등재후보

        『동아일보』와 외국문학, 해외문학파와 미디어

        이혜령 동국대학교 한국문학연구소 2008 한국문학연구 Vol.0 No.34

        A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entrance of Haewoimunhakpa called as children of journalism by considering relation between it and newspaper Donga-ilbo in the 1930s. In that times, Donga-ilbo's editorial policy was to prefer western literatures and histories and classics of premodern Korean to contemporary literatures and discourses in the arts and letters pages, which was also reflected on decline of socialisit literary ciriticism mainly caused in the supression of colonial rule power. This editorial policy has the common ground with a standpoint of Haewoimunhakpa. They wanted to be recognited as the third group to contruct a differen identity from nationalist literary group and proletariate literary group, with tanslating in Korean and introducing western literatures and claiming importance of their activity for establishment of Korean modern literature. Calling themselves as literary researcher, they tried to enter the contemporary literary world which consisted of novelist, poetes and critics. They continued to publish pure literary magazines, though being children of journlism such as main newpapers and all-aroud magazines, which meaned they faild to be recognized by the literary field. They ogrganized the Society for Research in Dramatic Art, which was a much fruitful activity than former their activities because traslation and performance of modern western dramas for cultural situation of colonial Korea was a attractive thing in oder to attain high grade audiences and readers of highly educated same as Haewoimunhakpa's members. 이 논문은 1930년대 저널리즘의 총아라 일컬어진 해외문학파가 등장할 수 있던 조건을 그들의 글을 게재하고 극예술연구회 등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후원하던 『동아일보』가 구축한 지식의 시공간적 위계질서 차원에서 바라보았다. 1930년대 『동아일보』 학예면은 외국문학과 조선학에 관한 기사가 중심을 이루었으며 상대적으로 당대 조선문단에 대한 관심을 소홀했다. 이는 사회주의의 퇴조를 반영한 것이기도 하지만, 이러한 당대 조선문학에 대한 경시 내지 폄하는 서구문학의 번역을 통해 조선문학의 수립에 기여하고자 했던 해외문학파의 관점이기도 했다. 그러나 해외문학파에게 서구문학이란 이미 신문학 수립 20여년을 경과하여 나름대로 장르적 위계질서와 문학적 규준을 형성해온 문단에 입장하기 위한 유일한 수단이기도 했다. 소설가, 비평가, 시인 등 장르적으로 구분된 당대의 상황에서 그들은 스스로를 ‘문학연구가’로 호명하였으며, 유력한 신문잡지의 환대받던 기자이거나 기고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순문예지를 지속적으로 발간하고자 하였다. 그들의 극예술연구회의 활동은 소설과 비평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문학 장을 넘어선 곳에서 자신의 영역을 창출하고 자신의 대중을 직접적으로 확인하고자 하는, 요컨대 미디어적 실천이었다. 여기서도 서구문학 중심주의는 관철되었음을 물론이다. 당대의 문학장에서 충분한 승인을 받지 못한 해외문학파의 활동은 역설적 방식으로 미디어와 문학 장의 역학, 그리고 장르의 위계질서를 증언했던 셈이다. 달리보면, 그들의 미디어적 실천은 근대 인쇄매체를 기반으로 한 문학 장을 위축시킨 대중 미디어의 난만이라는 시대상황을 증언했던 것으로도 볼 수 있다.

      • KCI등재

        ‘해방기’ 식민기억의 한 양상과 젠더

        이혜령 한국여성문학학회 2008 여성문학연구 Vol.19 No.-

        This article is about a certain way of narrating colonial memory in texts including Korean novels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of Korea. In this period, colonial memories began to be descrived which had been impossible to be descrived itself in the colonial period. Colonial experiences of Korean male who were put in prison or drafted into Japanese military or work in the wartime by Japan, appeared in novels. Among them, were of course revolutionists or socialists who couldn't help going unerground and political exiles who jonined in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abroad. In shorts, Korean male suffering from Japanese rule appeared as main roles of narratives on colonial memory, to the extent that Liberation meant these men' return to home or farther land and that narrative of men's sufferings was prior to the women's. Here, colonial memory as narrative of men's suffering provided dubious and inevitable affirmation of everydayness under colonial situation, as it could be said that they were compelled to choose pro-Japanese act for living of their wife and children. But it was difficult to recover musculinity because of the very memory of pro-Japanese. 이 논문은 해방기 텍스트에 나타난 식민기억을 서사화하는 특정한 방식에 대해서 논하고자 했다. 이 시기 텍스트는 식민지 시기 때는 그 자체로 서술될 , 특히 징용이나 학병에 끌려가거나 감옥에 수감되었던 남자들의 경험을 다루고 있다 . 무엇보다도 지하활동을 할 수밖에 없거나 식민지 감옥에 수감되었던 혁명운동가나 사회주의자들 , 그던 것이다. 이러한 서사에서, 해방은 식민지 억압에 의해 수난을 겪었던 남자들이 조국과 가정으로 돌아오는 것으로 의미화되며 , 식민화의 메타포인 여성. 요컨대, 식민지 시대 때는 서술과 재현의 권리를 얻지 못했던 텍스트의 주체들과 대상영역이 해방기 텍스트에서 전면화되는데 , 이때 고통의 양은 식민기억234 여성문학연구 19-텍스트의 기율이라고 할 수 있으며 , 이 기율에는 식민지 억압에 의해 죽은 남자들, 돌아온 남자들, 돌아와야 할 남자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 무엇보다 이러한 식민기억-텍스트의 기율은 식민지 일상성을 의심스러운 것으로 만듦으로써, 식민기억-텍스트의 또 다른 버전을 산출하게 된다 . 즉, 처자를 위해서 친일행위를 했어야만 되었다고 하는 또 다른 방식의 남성수난을 진술하는 방식을 취하거나, 연애 등의 남녀관계를 불가능했거나 불행한 것으로 상징화함으로써 일상 또한 고통스러웠다는 서사를 제시한다 . 그러나 정비석의 고원과 같은 작품이 증언하듯이 , 바로 대일협력 기억과의 불가피한 조우는 남성수난으로서의 식민지 경험은 민족수난사로 상징화할 수 없음을 보여주며 이는 해방 직후 남성성의 회복이 그리 간단치 않았음을 말해준다.

      • KCI등재

        교사협력, 직무스트레스, 교사효능감과 직무만족도의 관계: 학교급에 따른 다집단 분석

        이혜령,강호수 한국교원교육학회 2022 한국교원교육연구 Vol.39 No.3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structural relationship between teacher collaboration, job stress, teacher efficacy, and job satisfaction, and to test model differences between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To this end, among the survey response data of 6,138 Korean teachers (3,207 elementary school teachers, 2,931 middle school teachers) who participated in TALIS 2018, 6,072 data excluding missing values were finally analyzed using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The bootstrapping method was implemented to verify the significance of mediating effects between variables, and multigroup analysis was performed to verify the model difference between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relationship between teacher collaboration, job stress, teacher efficacy, and job satisfaction showed consistent results with hypotheses based on previous researches, excluding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stress and teacher efficacy. Second, both the mediating effects of job stress and teacher efficac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eacher collaboration and job satisfaction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Third, in both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the path of teacher collaboration towards teacher efficacy and job satisfaction and the path of teacher efficacy towards job satisfaction were positively significant. However, the path from teacher collaboration to job stress and the path from job stress to job satisfaction were negatively significant. Especially, the effect of teacher collaboration on teacher efficacy was greater in elementary school than in middle school and statistically significant. Fourth,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single-mediated effects of job stress and teacher efficacy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eacher collaboration and job satisfaction in both the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groups. Based on these results, implications for increasing teacher job satisfaction were presented. 이 연구의 목적은 교사협력, 직무스트레스, 교사효능감, 직무만족도의 구조적 관계를 확인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 수준에 따른 모형의 차이를 검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구조방정식 모형을 활용하여 TALIS 2018에 참여한 한국의 교사 6,138명(초등교사 3,207명, 중학교 교사 2,931명)의 설문 응답 자료 중 결측치를 제외한 6,072개의 자료를 최종 분석하였다. 변인들 사이의 매개효과의 유의성을 검증하기 위하여 Bootstrapping 방법을 시행하였고, 초등학교와 중학교 간 모형 차이를 검증하기 위하여 다집단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교사협력, 직무스트레스, 교사효능감 및 직무만족도의 관계는 직무스트레스와 교사효능감의 관계를 제외하고 선행연구를 기반으로 한 가설과 일관된 결과를 나타냈다. 둘째, 교사협력과 직무만족도의 관계에 대한 직무스트레스와 교사효능감의 매개효과는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셋째,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모두 교사협력이 교사효능감 및 직무만족도로 가는 경로와 교사효능감이 직무만족도로 가는 경로는 정적으로 유의하게 나타났으나, 교사협력이 직무스트레스로 가는 경로와 직무스트레스가 직무만족도로 가는 경로는 부적으로 유의하게 나타났다. 특히 교사협력이 교사효능감에 미치는 영향은 초등학교가 중학교에 비해 크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초등학교와 중학교 집단 모두 교사협력과 직무만족도의 관계에서 직무스트레스와 교사효능감을 거치는 단일매개효과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교사 직무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 KCI등재

        이중 전자전달층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ZrO2층 두께에 따른 물성 연구

        이혜령,김광배,송오성 대한금속·재료학회 2020 대한금속·재료학회지 Vol.58 No.1

        The photovoltaic properties of TiO2/ZrO2 double electron transport layered perovskite solar cells were investigated based on the ZrO2 layer thickness. Samples were fabricated with a glass/FTO/TiO2/ZrO2/ perovskite structure. The TiO2/ZrO2 layer thickness ratio was confirmed to be 264/0, 228/168, 228/204, 270/ 242, and 282/288 nm, respectively, using an electron probe microanalyzer. To analyze the photovoltaic characteristics and transmittance of the ZrO2 layer of the PSCs according to the ZrO2 layer thickness, a solar simulator, incident photon-to-current conversion efficiency, and ultraviolet-visible-near-infrared spectroscopy were used, respectively. A field emission scanning electron microscopy and atomic force microscopy were used to analyze the microstructure of the ZrO2 and perovskite layers. As the ZrO2 layer thickness increased, the energy conversion efficiency (ECE) increased initially, reached a maximum ECE of 14.24% at 204 nm ZrO2, and then decreased thereafter. The increase in ECE was due to the enhanced electrical conductivity of the ZrO2, while the decrease was attributed to the reduced transmittance as the thickness of the ZrO2 increased. In addition, we confirmed that the surface valley spacing in the ZrO2 layer might affect the grain size and thickness of the perovskite layers, influencing the EC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