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미군정기의 재일조선인 관련 신문 기사와 이데올로기‒4・24 한신교육투쟁을 중심으로‒

        이행화,이경규 한국일본근대학회 2019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64

        The Korean peninsula in the postwar period has been engulfed in turmoil as interior confrontation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came to exacerbate over a trusteeship of it under the divided occupancy of the U.S. and Soviet military governments. Against such a tumultuous geopolitical backdrop, zainichi Korean society, which had long been closely bound up with the shared sentiment of having the same ethnic roots as Koreans, could not escape either from a fierce dissonance brought about as a consequence of the left-right ideological divide engendered within it. It was, in this sense, the occurring amid this upheaval of a series of such events as, for example, the 1948 Hanshin Educational Struggle (阪神教育事件), zainichi Koreans-mobilized nationwide demonstrations protesting the General Headquarters of the Allied Powers (GHQ)’s decision on the closure of ethnic Korean schools that came as a great shock to zainichi Korean society overall. This article thus examines the ways in which ethnic Korean media at that time framed and reported those events, thereby exploring one of the facets reflective of then zainichi Korean society on the whole. Of zainichi Koreans-published ethnic minority newspapers circulated in postwar Japan, the respective news articles featured in the leftist Choryun Jungang-shibo (朝連中央時報) and the moderate Bunkyo-shimbun (文敎新聞) tended to be focused mainly on stories surrounding the Struggle which were in support of an independent ethnic education for zainichi Koreans as a liberated ethnicity. What could possibly distinguish between them lies in that, while the former’s articles were inclined to place a particular emphasis on their ideological aspects pertaining to ethnicity (minzoku), the latter’s on their overall editorial stance geared towards freedom of education. By contrast, those in the rightist Minsyu-shimbun (民主新聞) tended to blame for a root cause behind the occurrence of the Struggle Choryun’s rather excessive stance in favor of addressing it to the detriment of both ultra-exclusionary Japanese government and the public. It can therefore be found in light of this context that the news articles of these three ethnic Korean newspapers manifest a chaotic situation intricately intertwined with an ideological split and a consequent violent confrontation clearly visible even among zainichi Koreans. 한반도는 해방 직후 미․소 군정 하의 분할 주둔으로 신탁통치에 대한 좌우익간의 찬반 갈등에서 비롯된 조국의 혼란스러운 상황과 더불어, 원래 같은 민족이라는 정서를 공유하고 있던 재일조선인 사회도 좌파 성향과 우파 성향으로 양분되어 서로 첨예하게 대립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조선인학교 폐쇄령과 한신교육투쟁 등 재일조선인 사회에서는 충격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여러 사건들이 발생했다. 이에 당시의 미디어에서는 이들 사건에 대해 어떻게 보도되고 어떠한 관점에서 기사화되었는지를 살펴보고 당시의 재일조선인 사회에 관한 일면을 살펴보았다.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신문 중에서 좌파 성향의 「조련중앙시보」와 중도파 성향의 「문교신문」 기사는 한신교육투쟁을 둘러싼 해방된 민족으로서의 자주적인 민족교육을 옹호하는 내용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좌파 성향의 「조련중앙시보」 기사 내용이 민족이라는 이념적 측면을 강조하고 있다면, 중도적 성향의 「문교신문」 기사는 교육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좀 더 접근하고자 한 점에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반해 우파 성향의 「민주신문」 기사의 경우는 한신교육사건 발생 원인에 대해서 지나치게 배타적인 일본 정부와 대중의 희생을 통해서 무리하게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조련이 도화선을 제공했다고 보고 있다. 이와 같이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신문 기사를 통해서 보면, 같은 민족의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사이에서도 이념적으로 서로 분열되고 극한 대립하는 혼란상을 극명히 보여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KCI등재

        미군정기의 재일조선인 관련 신문 기사와 이데올로기 ‒ 4・24 한신교육투쟁을 중심으로 ‒

        이행화,이경규 한국일본근대학회 2019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63

        초록 close 한반도는 해방 직후 미․소 군정 하의 분할 주둔으로 신탁통치에 대한 좌우익간의 찬반 갈등에서 비롯된 조국의 혼란스러운 상황과 더불어, 원래 같은 민족이라는 정서를 공유하고 있던 재일조선인 사회도 좌파 성향과 우파 성향으로 양분되어 서로 첨예하게 대립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조선인학교 폐쇄령과 한신교육투쟁 등 재일조선인 사회에서는 충격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여러 사건들이 발생했다. 이에 당시의 미디어에서는 이들 사건에 대해 어떻게 보도되고 어떠한 관점에서 기사화되었는지를 살펴보고 당시의 재일조선인 사회에 관한 일면을 살펴보았다.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신문 중에서 좌파 성향의 「조련중앙시보」와 중도파 성향의 「문교신문」 기사는 한신교육투쟁을 둘러싼 해방된 민족으로서의 자주적인 민족교육을 옹호하는 내용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좌파 성향의 「조련중앙시보」 기사 내용이 민족이라는 이념적 측면을 강조하고 있다면, 중도적 성향의 「문교신문」 기사는 교육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좀 더 접근하고자 한 점에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반해 우파 성향의 「민주신문」 기사의 경우는 한신교육사건 발생 원인에 대해서 지나치게 배타적인 일본 정부와 대중의 희생을 통해서 무리하게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조련이 도화선을 제공했다고 보고 있다. 이와 같이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신문 기사를 통해서 보면, 같은 민족의 재일조선인 마이너리티 사이에서도 이념적으로 서로 분열되고 극한 대립하는 혼란상을 극명히 보여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The Korean peninsula in the postwar period has been engulfed in turmoil as interior confrontation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came to exacerbate over a trusteeship of it under the divided occupancy of the U.S. and Soviet military governments. Against such a tumultuous geopolitical backdrop, zainichi Korean society, which had long been closely bound up with the shared sentiment of having the same ethnic roots as Koreans, could not escape either from a fierce dissonance brought about as a consequence of the left-right ideological divide engendered within it. It was, in this sense, the occurring amid this upheaval of a series of such events as, for example, the 1948 Hanshin Educational Struggle (阪神教育事件), zainichi Koreans-mobilized nationwide demonstrations protesting the General Headquarters of the Allied Powers (GHQ)’s decision on the closure of ethnic Korean schools that came as a great shock to zainichi Korean society overall. This article thus examines the ways in which ethnic Korean media at that time framed and reported those events, thereby exploring one of the facets reflective of then zainichi Korean society on the whole. Of zainichi Koreans-published ethnic minority newspapers circulated in postwar Japan, the respective news articles featured in the leftist Choryun Jungang-shibo (朝連中央時報) and the moderate Bunkyo-shimbun (文敎新聞) tended to be focused mainly on stories surrounding the Struggle which were in support of an independent ethnic education for zainichi Koreans as a liberated ethnicity. What could possibly distinguish between them lies in that, while the former’s articles were inclined to place a particular emphasis on their ideological aspects pertaining to ethnicity (minzoku), the latter’s on their overall editorial stance geared towards freedom of education. By contrast, those in the rightist Minsyu-shimbun (民主新聞) tended to blame for a root cause behind the occurrence of the Struggle Choryun’s rather excessive stance in favor of addressing it to the detriment of both ultra-exclusionary Japanese government and the public. It can therefore be found in light of this context that the news articles of these three ethnic Korean newspapers manifest a chaotic situation intricately intertwined with an ideological split and a consequent violent confrontation clearly visible even among zainichi Koreans.

      • KCI등재

        중(中),일(日)도시 여성의 문화소비에 따른 모던걸의 표상 -상해(上海)와 동경(東京)의 도시여성을 중심으로-

        이행화,김형열 한국일본근대학회 2015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47

        19세기에 20세기에 이르기까지 중국과 일본은 서양에 개방되면서 세계 자본주의 시장체제에 편입되었고 주요 대도시들은 바로 자본의 집약을 통해 자본주의 경제의 진열장이자 창구로서 역할하게 되었다. 도시 근대화를 추진하면서 도시는 전통과 근대, 빈궁과 사치가 병존하는 혼란스러운 공간이 되었고 기존의 전통적 가치와 구조가 상실되어 가는 과정에서 새로운 가치와 체계를 수립하고 이를 보존할 존재가 필요하게 되었다. 양국 모두 1920-30년대 서구의 생활양식과 소비문화의 확산으로 모던한 생활이 퍼지면서 신여성이 등장하는데, 신여성을 개인으로서의 모던걸과 가정을 유지하는 모범적인 여성으로서 현모양처로 나누어진다고 볼 수 있다. 1920, 30년대 중국과 일본의 도시 여성이 사회적으로 요구된 여성상의 환영을 좇고자 하였고, 국가에서 권장하는 사회적 가치의 수호자로서 움직여졌다고 하더라도 여성들의 문화적 소비가 근대적 문화의 발전을 낳고 물질적 소비가 도시경제의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하는 사실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당시의 여성들은 남성의 억압에서 해방되고자 정치적인 운동을 한 점에서도 주목받을 만하지만 남성과 더불어 도시 사회의 일부로서 존재하고 기능하고 있었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연구할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China and Japan came to be incorporated into global capitalist market economy in the wake of their respective openings to the western world from the nineteenth century up to the twentieth century, under whose circumstance the major metropolitan areas in these two countries . mainly Shanghai and Tokyo . concomitantly played a role as a contact zone as well as an exhibition site for capitalist market economy by means of concentration of capitals. The cities transformed in the process of their modernizationinto a more and more chaotic space where both the traditional and modern and the poor and wealthy coexist conflictingly simultaneously; there needed to be the beings who are capable of establishing and safeguarding new values and frameworks in the process of gradual erosion of existing traditional values and frameworks in the cities. In both China and Japan emerged modern women in the 1920s and 30s as modern lifestyle, born thanks to the then global diffusion of western lifestyle and consumption culture, affected these two countries, and they tend to be divided generally into two groups: the first group is modern girl as an individual, and the second group wise and faithful housewife as an exemplary woman taking good care of household with responsibility. Although Chinese and Japanese women living in cities in the 1920s and 30s have been keen on chasing the fantasy of the socially-demanded ideal image of woman and on acting as the defender of the state-promoted social values, no one will also deny the fact that women’s cultural consumptions enabled the development of modern cultures and that their materialistic consumptions have contributed enormously to the growth and improvement of urban economy. All in all, besides that it is worth the attention that women in this period have actively engaged in political activities to emancipate themselves from men’s domination/oppression, the fact that women, together with men, existed and functioned as part of urban society is itself worth researching.

      • 메이지시대 서양문화의 수용에 따른 여성복식의 양장화

        이행화 동의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1 인간과 문화 연구 Vol.19 No.-

        The Meiji Period was the turning point for Japan to enter into the modern era. Japan started and expanded the extensive renovation of a country in all fields including politics, economy, foreign affairs, industry and culture during the Meiji Period. The quickest reaction to such social changes was observed in clothing, food and living culture. Of them, the clothing culture directly showed the acceptance aspects of Western culture. This paper examined the styles of Western-style clothing in the Meiji Period when Western-style clothing, hairstyles and makeup were introduced to Japanese women for the first time. In accordance with the results, the clothing was the functional Kimono style created by sticking to tradition, that is, the Rokumeikan(鹿鳴館)style accepting the original Western ones without any changes, but trying to discover practical clothing. The clothing style blended the Japanese style and Western style in the best ways. For makeup or hairstyles, eyebrow makeup, white teeth and braiding hair into a crown, which were similar to the modern style, were accepted. Accordingly, it was concluded that clothing, hairstyles and makeup accepted the change of the times. 메이지(明治)시대는 일본이 근대 국가로의 길을 걷기 시작한 시기였으며 정치, 경제, 외교, 산업, 문화의 모든 면에 걸쳐 국가적으로 대대적인 개조를 시작하고, 이를 확대한 시기였다. 이러한 사회적인 변화에 있어 가장 빠르게 반응을 보였던 것은 의식주(衣食住)문화였고, 그 중 복식문화는 직접적인 서양문화의 수용양상을 잘 나타내고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를 통해 일본 여성에게 서양의 의복 및 헤어스타일, 화장이 소개된 메이지시 대에 양장이 어떠한 형태로 보급되었는지 알아본 결과, 의복은 서양의 것을 가감 없이 수용한 로쿠메이칸(鹿鳴館) 스타일, 전통을 고수하면서 실용적인 복식을 찾으면서 나타난 기능적인 화복(和服)의 형태로 어느 정도 화양절충(和洋折衷)의 형태로 나타났다. 화장(化粧)이나 두발(頭髮)의 경우 현대의 가치관에 가까운 눈썹화장이나 하얀 치아, 속발(束髮)이 받아들여져 시대의 변화를 수용한 형태로 나타났다.

      • KCI등재

        근세 일본과 한국의 화장문화 비교

        이행화,박옥련 한국일본근대학회 2010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29

        本論文は、江戶時代と朝鮮時代の化粧文化を當時の狀況と共に化粧を行う方法を基礎化粧と色調化粧に分け詳しく考察したものである。さらに基礎化粧は、洗顔と化粧水を中心に、色調化粧は白粉と眉毛の化粧、唇と협に使われた연脂化粧を中心に考察を行い、それぞれ異った文化間での關連性を通して化粧文化の差と類似性を見つけようとしたものである。硏究の結果、江戶時代の場合、化粧で身分や階級を示そうとする意味合いが强く、全ての階級の人人が同じ化粧をするということは許されておらず、化粧を自分自身の履歷を表現することのできる手段として使われていた。朝鮮時代の儒敎的道德觀念と男性中心の社會構造の中で婦人のマナ―が强調され、品のある容姿を女性の美德として見なしたために派手な化粧が行われなかったと思われる。色調化粧の場合、白粉は落ちにくいよう鉛が入れられた연脂の使用が共通していた。연脂は、江戶時代の場合、女性の色調化粧に對する規定はそれほど巖しくなかったが、高價だったために上流階級の女性や裕福な商人、遊郭の女性らが主に使っていた。朝鮮時代の場合、遊郭の女性や宮中にいる女官のような職業も持つ女性に部分的に使われており、一般的な女性の場合には婚禮のような特別な日だけに行われた。これは儒敎的な思想によったもので、色調化粧よりは基礎化粧に重きを置いたためである。

      • KCI등재

        1920년대 일본 신여성의 서양복 수용 고찰

        이행화,이경규 한국일본근대학회 2012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35

        1920년대 신여성의 패션은 미국의 신여성인 플래퍼의 스타일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었다. 당시 미국은 자본주의의 발달단계에 있었고, 이 시기에 파격적이라고 할 만큼 과감한 모습의 플래퍼가 등장하였다. 본 연구는 1920년대 시대적 상황과 사회문화적 배경을 살펴보고 당시 미국의 근대화를 배경으로 나타난 플래퍼 스타일을 분석하여, 일본 신여성의 패션에 있어 어떠한 영향을 받아 서양복을 수용했는지 고찰해 보는 것이다. 20년대 일본의 신여성의 복식은 플래퍼 스타일로 나타났으며 이를 통해 서구의 유행을 거의 동시대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모습이 보였다. 이는 잡지나 신문, 영화와 같은 대중매체의 영향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여성들의 사회진출로 기능성과 활동성이 요구됨에 따라 서양의 기능주의와 결합하여 현대적인 감각의 스타일이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헤어스타일에 있어서는 귀를 가리는 헤어스타일인 미미가쿠시(耳隱), 귀를 드러내는 스타일인 미미다시(耳出)가 유행했다. 신여성의 상징인 단발머리의 유행은 논란은 있었지만 이후 웨이브와 접목되어 현대적인 감각을 더한 스타일로 진보해가는 기초를 마련했다. 메이크업은 구미 영화산업의 보급으로 신여성들은 여배우들의 트렌드를 추구하였다. 즉, 이전의 평면적인 화장법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화장을 시도하였는데 이는 주목할 만한 현상이다. The fashion trend of modern Japanese women in the 1920s has been by and large influenced by that of ``flappers``, the symbolic icon of then modern American women. During this period capitalism has just embarked on shaping up, which led to the emergence of even newer mode of flappers perceived as extremely provocative to those living contemporarily. This research aims to explore the way in which the fashion style of Japanese women in this period could receive western style of dress by looking into the overall historical situation in the 1920s coupled with then socio-cultural backdrops and analyzing the ensuing fashion style of flappers emergent through the modernization process in the United States. Flapper style has made a strong influence on, and been therefore prevalent in, the dressing style of modern Japanese women in the 1920s. This indicates .the foolhardy propensity for them to pursue western fashion trend in this period, which must have eventually been highly influenced by mass media such as magazines, newspapers and movies. In parallel with this, it is also indicative that modern fashion style started emerging by coalescing itself with the western functionalism, as women`s entry into society in this period demanded more and more functionality and mobility. Vis-a-vis hairstyle, two distinctive hairstyles ``mimigakusi (耳隱: covering ears)`` and ``mimidasi (耳出: uncovering ears)`` respectively have surfaced as popular in general amongst those modern Japanese women during this period. Despite controversies brought about by the increase in popularity of short-cut hairstyle epitomizing modern women, it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paving the way for the further modernization of its style by being combined with wave-hairstyle. As for make-up style, modern Japanese women tend to have pursued the way of movie actresses wearing make-up in sync with the then popularization of European and American movies. In other words, this tendency indicates that the emergence of less flat and more multi-dimensional make-up style is to a greater extent a noticeable phenomenon.

      • KCI등재

        일제강점기의 조선 신여성 인식에 관한 일고찰 ‒ 여성잡지 『新女性』을 중심으로 ‒

        이행화,이경규 한국일본근대학회 2016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51

        본 연구에서는 여성잡지 新女性에서 나타난 신여성에 관한 담론을 고찰하고 이들 신여성의 소비공간, 그리고 신체의 근대적 인식, 새로운 소비주체로서의 출현 등에 관해서 살펴보았다. 신여성이란 일정한 교육을 받고 봉건적인 사회 인습을 과감히 타파하고 자질과 능력을 갖춘 여성으로서 남녀평등을 위한 여성해방운동과 사회적 계급타파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하는 여성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신여성에 대해서 여성잡지 新女性에서는 긍정적인 인식과 더불어 부정적인 인식이 혼재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들 신여성들은 경제적인 현실상황 뿐만이 아니라 그들의 자아실현과 사회적 활동에 대한 욕구로 인해 활발한 직업 활동을 희망하고 있었다. 신여성들의 사회적 요구와 더불어 당시의 여성잡지들은 여성의 사회적 지위 확보와 직업 진출의 중요성을 촉구하고 있다. 이러한 신여성의 등장과 더불어 경성을 비롯한 주요 도시는 당시의 소비문화가 정착되어 가는 과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소비 공간이었다. 신여성들은 이러한 소비문화가 뿌리를 내리는데 있어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였다. 신여성들은 서구식 의상과 장신구, 머리모양, 새로운 화장법 등의 보급을 통해서 신체에 대한 근대적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졌으며, 당시의 새로운 소비문화를 형성하는데 있어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explores the discourse on the so-called New Woman emerged in a woman’s magazine entitled “New Woman” with a view to investigating the associated themes that range from women’s consuming space to modern perception towards female body and to the emergence of women as a new major player in consumption and so forth. The New Woman is here defined as an educated, independent – hence capable and qualified – woman who attempts and endeavors to break long-held patriarchal, feudalistic social conventions/customs in society through her active participation in emancipatory movements for improvement of woman’s rights and social/class status within it. The “New Woman” magzine is overall found to have implicitly maintained its both positive and nagative perception/editorial stance towards the New Woman. Furthermore, those new women sought to actively involve themselves in pursuing their career activities not only for economic purpose, but also in the wake of their more fundamental, ultimate desire for self-realization and for taking part in social activities. As with such societal needs mentioned above, women’s magazines in general played an active part in asserting, and making in public, the issues on the need for the betterment of women’s social position and on the importance of women making it to their career paths. In this sense, in relation to the then emergence of those new women as such, major cities in colonial Korea including Kyungsung (Seoul) were deemed as a crucial space in the process of formation of the then culture of consumption in it, thus pivotal in enabling it to become more firmly established there in the long run. Through this process started the wider spread of Westernized clothing and hairstyle and new make-up techniques across colonial Korea, and it was eventually the new women as a trendsetter that played the very leading role in formation and establishment of the then comsumer culture.

      • KCI등재

        일제강점기의 조선 신여성 인식에 관한 일고찰 -여성잡지 『신여성(新女性)』을 중심으로-

        이행화,이경규 한국일본근대학회 2016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51

        본 연구에서는 여성잡지 『新女性』에서 나타난 신여성에 관한 담론을 고찰하고 이들 신여성의 소비공간, 그리고 신체의 근대적 인식, 새로운 소비주체로서의 출현 등에 관해서 살펴보았다. 신여성이란 일정한 교육을 받고 봉건적인 사회 인습을 과감히 타파하고 자질과 능력을 갖춘 여성으로서 남녀평등을 위한 여성해방운동과 사회적 계급타파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하는 여성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신여성에 대해서 여성잡지 『新女性』에서는 긍정적인 인식과 더불어 부정적인 인식이 혼재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들 신여성들은 경제적인 현실상황 뿐만이 아니라 그들의 자아실현과 사회적 활동에 대한 욕구로 인해 활발한 직업 활동을 희망하고 있었다. 신여성들의 사회적 요구와 더불어 당시의 여성잡지들은 여성의 사회적 지위 확보와 직업 진출의 중요성을 촉구하고 있다. 이러한 신여성의 등장과 더불어 경성을 비롯한 주요 도시는 당시의 소비문화가 정착되어가는 과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소비 공간이었다. 신여성들은 이러한 소비문화가 뿌리를 내리는데 있어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였다. 신여성들은 서구식 의상과 장신구, 머리모양, 새로운 화장법 등의 보급을 통해서 신체에 대한 근대적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졌으며, 당시의 새로운 소비문화를 형성하는데 있어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explores the discourse on the so-called New Woman emerged in a woman`s magazine entitled "New Woman" with a view to investigating the associated themes that range from women`s consuming space to modern perception towards female body and to the emergence of women as a new major player in consumption and so forth. The New Woman is here defined as an educated, independent - hence capable and qualified - woman who attempts and endeavors to break long-held patriarchal, feudalistic social conventions/customs in society through her active participation in emancipatory movements for improvement of woman`s rights and social/class status within it. The "New Woman" magzine is overall found to have implicitly maintained its both positive and nagative perception/editorial stance towards the New Woman. Furthermore, those new women sought to actively involve themselves in pursuing their career activities not only for economic purpose, but also in the wake of their more fundamental, ultimate desire for self-realization and for taking part in social activities. As with such societal needs mentioned above, women`s magazines in general played an active part in asserting, and making in public, the issues on the need for the betterment of women`s social position and on the importance of women making it to their career paths. In this sense, in relation to the then emergence of those new women as such, major cities in colonial Korea including Kyungsung (Seoul) were deemed as a crucial space in the process of formation of the then culture of consumption in it, thus pivotal in enabling it to become more firmly established there in the long run. Through this process started the wider spread of Westernized clothing and hairstyle and new make-up techniques across colonial Korea, and it was eventually the new women as a trendsetter that played the very leading role in formation and establishment of the then comsumer cultur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