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기상청 전지구예보모델의 상부 바람장 오차 개선을 위한 Rayleigh Friction 적용과 효과

        이해진,박병권,최정희,김동준,장동언 한국기상학회 2007 한국기상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07 No.-

        이처럼 레일리 마찰은 50h㎩ 보다 상층대기에 대하여 운동량을 직접적으로 제어한 실험으로 성층권 극야제트의 강화에 동반되어 2차적으로 나타나는 10%정도 향상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그리고 적용되는 층이 대기 상한에 국한되는 방법으로 대류권으로의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근본적인 성층권 극야제트를 개선시키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성층권에서의 대기 운동을 현실화 시키기위한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 KCI등재

        협동조합 먹거리체계의 지속가능성과 회복력: 한살림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이해진 한국농촌사회학회 2019 農村社會 Vol.29 No.2

        The neoliberal global food system is increasing food risks that threaten food sustainability. This raises the issue of individualization and inequality of food risks, which governments and corporations pass on the damages and responsibilities of food disasters to farmer and individuals who are vulnerable. This study takes a new approach to the problem of food sustainability and individualization of food risks with a focus on resilienc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how the resilience of the cooperative food system can restore and sustain the peasant producer and the food system. It is also empirically to identify the question of how to secure sustainability, that is, the real condition of food sustainability through the resilience analysis framework. For this purpose, this article especially focused on the resilience of the cooperative food system, a social economy organization, not a government or a corporation. By reviewing the precedent researches, four factors of resilience, diversity, communication, trust and cooperation, and equality, were presented as an analysis framework. Applying this to the insecticide DDT contaminated egg food disaster in 2017, this study empirically analyzed how the farmer and the Hansalim cooperative perform resilience in response to food disaster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Hansalim cooperatives were able to secure the resilience of the producer and cooperative food system by performing following four factors: 1) diversity of the decentralized network structure of the food system, 2) rapid information sharing and democratic decision making, 3) consumer and producer trust and cooperation, 4) their equal power relations and respect for producers. Unlike corporations and governments that individualize the responsibility for food risks, the cooperative food system was found to be resilient in a community-based, risk sharing manner. There is a need for alternative food movements and food civil politics that transform public and community responses to food risks based on resilience, including equality and democratic communication between producers and consumers. 신자유주의 세계먹거리체계가 먹거리 지속가능성을 위협하는 먹거리 위험을 증대시키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정부와 기업이 먹거리 재난의 피해와 책임을 위험 취약층인 생산자 농민과 개인에게 전가시키는 먹거리 위험의 개인화 또는 불평등 문제가 제기된다. 이 연구는 먹거리 지속가능성과 먹거리 위험의 개인화 문제를 회복력이라는 문제틀을 중심으로 새롭게 접근한다. 본 연구의 목적은 협동조합 먹거리체계의 회복력이 어떻게 생산자 농민과 먹거리체계를 회복시키고 지속가능하게 하는지를 분석하는 것이다. 지속가능성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라는 문제제기, 즉 먹거리 지속가능성의 현실적 조건을 회복력 분석틀을 통해 경험적으로 규명하는 것이다. 이를 정부와 기업이 아닌 사회적경제 조직인 협동조합 먹거리체계의 회복력을 중심으로 밝혀보고자 했다. 먼저, 선행연구와 이론적 검토를 통해 다양성, 소통성, 신뢰와 협력, 평등성 4가지 회복력 요인을 분석틀로 제시하였다. 이를 2017년 발생한 살충제 DDT 계란 파동 사건에 적용하여, 피해 당사자인 농민과 한살림 협동조합이 먹거리 재난에 대응하며 회복력을 수행하는 과정을 경험적으로 분석했다. 분석결과, 한살림 협동조합은 1) 먹거리체계의 분권화된 네트워크 구조의 다양성, 2) 신속한 정보공유와 민주적 의사결정, 3) 소비자와 생산자의 신뢰와 협력, 4) 이들의 평등한 권력 관계와 생산자 존중 노력이라는 회복력을 수행하여 생산자 농민과 협동조합 먹거리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먹거리 위험의 책임을 개인화하는 기업과 정부와 다르게, 협동조합 먹거리체계는 위험을 공유하는 공동체적 위험 관리를 통해 회복력을 발휘한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평등성과 민주적 소통을 포함한 회복력을 기반으로 먹거리 위험에 대한 대응을 공공적이고 공동체적으로 전환시키는 대안먹거리운동과 먹거리시민 정치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 KCI등재후보

        무통분만

        이해진,전진영 대한의사협회 2010 대한의사협회지 Vol.53 No.1

        We discuss recent advances in the administration of labor analgesia aimed at a more effective birthing experience for parturient women. Patient-controlled epidural analgesia (PCEA) is the most effective method of labor pain relief in medical practice. It also provides more consistent and predictable labor analgesia. When a parturient women has a contraindication to epidural analgesia, systemic analgesia techniques are provided as a guide to effective analgesia. PCEA of “low-dose” or “light mixtures” of local anesthetics and lipophilic opioids has allowed anesthesiologists to provide reasonable pain relief for most parturient women while decreasing the total dose of local anesthetics and opioids, thus minimizing the side effects of each agent. Fentanyl analgesia utilizing patient -controlled intravenous analgesia (PCIA), may provide effective self-titrated pain relief, although they are not as effective as the epidural method. Recently, remifentanil was suggested as the opioid of choice for labor analgesia. Potential advantages of remifentanil include better titration of analgesia and neonatal outcome. However,all systemic opioids rapidly cross the placenta. These drugs may cause neonatal respiratory and neurobehavioral depression. In order to reduce the incidence of breakthrough pain, more research on computer-integrated patient-controlled analgesia technology may be necessary. The study of a new local anesthetic drug that has less motor blockade and cardiotoxicity than ropivacaine is desirable, while PCEA is the most effective form of labor analgesia currently available. If epidural analgesia is contraindicated, PCI remifentanil bolus alone may be a suitable systemic analgesia for labor pain.

      • 지방자치단체 청년실업정책에 대한 성별영향분석 : 경기도 '경기청년뉴딜을 중심으로

        이해진 동덕여자대학교 한국여성연구소 2005 젠더연구 Vol.- No.10

        This study is a gender analysis about unemployed worker policy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Since 1995, UN has required each country to do gender analysis to increase woman development and gender equality. In Korea, the law states to carry out gender analysis. Gender analysis means that the government judge policies and programs of public work benefit to men and women equally. During operating of policies and programs, it is easy to do a favor to men because more men are participating at public sphere. Actually, in many cases it is indicated that public policies are sex-blind lather than gender-neutral. By putting gender analysis in operation, we can adjust unfair situations for woman. All policies and programs are objects of analysis.

      • 기상청 전지구예보모델(T426L40)) 상층 대기오차 개선

        이해진,박병권,김동준,장동언 한국기상학회 2008 한국기상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08 No.-

        전지구예측모델(T426L40)의 상층 대기오차를 개선 실험에서 북반구 및 남반구 상부 성층권 극지역의 한랭편차(cold bais)를 개선하고, 남반구 극야제트 과대 모의 오차가 상당부분 개선되 었으며, 상충 대기에 대한 오차 개선 실험임에도 불구하고 남반구 대류권 중상층 대기의 온도 편차도 일부 개선하는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 또한 문제가 되었던 적도 대류권 상부 비 정상적 서풍(양의 동서바람) 발달 또한 모의되지 않았다. 구조적 오차 개선과 더불어 약 3개월의 실험 기간에 대한 검증을 통하여 대류권 중하층에서의 예측 성능 향상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주었으며, 전구적으로 약 2.2%의 예보 오차 향상이 나타났다. 또한 NCEP 재분석 자료를 이용한 검증에서도 남반구의 상층 오차 개선이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예보 중반을 제외한 예보 시각에 대하여 기존 현업의 예보 오차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에 따라 2008년 1월 31일 00UTC 이른 분석부터 현업 적용하였으며, 이후 안정적으로 현업 운영 중에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