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장사방법 선호 변화에 따른 고령사회의 장사(葬事)정책 방향

        이필도,남상권 한국통합사례관리학회 2013 한국케어매니지먼트연구 Vol.1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고령사회 진입에 따른 장사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하여 진행되었다. 이를 위해 2011년 한 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전국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장사방법 및 장사시설 선호'에 대한 조사결과를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장사방법 선호는 매장 15.1%, 화장 79.3%로 나타났으며, 인구사회적 특성별 화장선호율이 상 대적으로 높은 그룹은 성별로는 여성, 연령별로는 젊은층, 학력수준은 고학력, 소득수준은 고소득층으로 나타났다. 한편, 화장선호자의 장사시설 선호는 자연장 40.0%, 봉안시설 32.7%, 산골 27.3% 순으로 나타 났으며, 자연장을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그룹은 성별로는 여성, 연령층은 40-50대, 종교별로는 기독교와 천주교, 학력별로는 고학력, 소득수준은 400-500만원 미만 층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장사시설 수급진단 결과, 자연장 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추 계되었다. 고령사회의 진입으로 장사수요가 다양화됨예 따라 국민적 욕구 및 수준에 맞는 장사문화 환경 조성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화장문화의 확산에 따라 자연장을 포함한 다양한 장사시설의 개발 및 확충 이 필수적이다. 더구나 장사시설은 고인을 위한 시설인 동시에 이를 이용하는 유족 및 지역 주민 등 살아있는 자들을 위 한 공동시설이므로, 장사문화시설은 고인의 경건성과 엄숙성을 최대한 살리면서 품격을 갖춘 시설이어 야 한다. 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장사정책의 방향은 수요에 맞는 장사시설을 우선 확충하고, 자연친 화적이고, 사회친화적인 장사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아가야 한다. This research focuses on the direction of funeral policy in aging society. We used national survey data ‘funeral methods and facilities preference' of KIHASA(Korea Institute of Health and Socail Affairs), which was collected 3,000 people above 30 years old. in 2011.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uneral method preference ‘after death' is ‘cemetry' 15.1% and ‘cremation' 79.3%. The cremation preference are relative higher of female by sex, of younger group by age, of higher education and of higher income respectively. On the other hand, preferred facilities ‘after cremation' are natural burial 40.0%, charnel facilities 32.7% and scatter 27.3%. The natural burial preference are relative higher of female by sex, 40-50 age group, christian and catholic, education ‘above high school', and income level ‘400-500 million won', respectively. Based on these results, demand-supply diagnostic results show that the natural burial facilities are absolute short supply. Therefore, the direction of funeral policy in aging society are ‘expansion of demand-oriented funeral facilities' and funeral policies should be developed nature-friendly and socio-friendly.

      • KCI등재

        서비스중심논리의 장례서비스 개념과 역할 고찰

        이필도,이정선 서비스사이언스학회 2020 서비스연구 Vol.10 No.3

        A service involves a human interaction between a consumer (customer) and a provider (service worker). In particular, services in today's intangible economy are understood as creative activities that exercise human capital as related goods. Since most service activities are human activities, not objects, they depend on direct interaction between users and service workers, and funeral services are understood as human activities provided by service providers to service targets (deceased, families, condolences). In other words, the funeral service is a service for the deceased, survivors, and condolences in a special situation of death, and can be viewed as a human activity that is exerted by the integration of the interactions between service workers, survivors, and condolences. Functions of funeral services expand for convenience of consumers through the smooth provision of funeral supplies and a variety of complex interpersonal services so that the deceased can perform solemn funeral ceremonies. In this study, the concept and role of funeral services were studied in order to find the direction of funeral services centering for next of kin(families) and condolences, who are the subjects of services from a service-oriented logic perspective. In order to derive meaningful results of people-centered funeral services, funeral services and funeral supplies are classified from the perspective of dynamic resources, guarantees consumers a wide range of funeral choice, and customer dissatisfaction and improvement requests are handled transparently. It suggested a possible plan. Now, in order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it is necessary to make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funeral services that improve the quality of death. 서비스는 수요자(고객)와 제공자(서비스 종사자)의 인간적인 상호관계를 내포하고 있다. 특히 오늘날과 같은 무형경제시대 서비스는 관계재화로서 인적자본을 행사하는 창조활동으로 이해한다. 대부분의 서비스 활동은 사물에 대한 것이 아니라 인간적 활동이기 때문에 이용자와 서비스종사자와의 직접적인 상호작용에 의존하게 되며, 장례서비스는 서비스 공급자가 서비스 대상자(고인, 유가족, 조문객)에게 제공하는 인간적 활동으로 이해할 수 있다. 즉 장례서비스는 죽음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고인과 유족, 조문객을 위한 서비스로 서비스 종사자와 유가족 및 조문객들의 상호작용이 통합됨으로써 발휘되는 인간적 활동으로 볼 수 있다. 장례서비스는 고인을 계기로 엄숙한 장례의식을 수행할 수 있도록 장례용품의 원활한 제공과 복잡 다양한 대인서비스로 소비자들의 편익을 증대시키는 기능을 한다. 본 연구에서는 서비스중심논리 관점에서 서비스의 주체인 상주(유가족)와 조문객을 중심의 장례서비스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한 장례서비스의 개념과 역할을 연구하였다. 사람을 중심으로 하는 장례서비스의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동태적 자원 관점에서 장례서비스와 장례용품을 구분하고, 소비자에게 폭넓은 선택권의 자유를 보장하고, 고객의 불만족과 개선요구가 투명하게 처리될 수 있는 방안 등을 제시하였다. 이제 우리는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 죽음 질에 대한 서비스를 향상시키는 장례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제고시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 KCI등재후보

        장례문화 인식과 웰엔딩의 실천과제 연구- 서울특별시를 중심으로 -

        이필도,김혁우 국제문화기술진흥원 2018 The Journal of the Convergence on Culture Technolo Vol.4 No.4

        We should step forward from the cremation-centered funeral and consider the well-ending of the diseased from a welfare perspective.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highlight our funeral culture from a welfare perspective and to explore developmental policies in association with the well-ending of the deceased.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changing history of funeral culture, to identify problems arising in the funeral culture of the Seoul Metropolitan City, and finally present policy and practice implications for funeral culture. We conducted the survey on awareness of funeral culture with recruiting 500 citizens in Seoul City. Well-ending culture is the process which secures human dignity until the last moment of the death and improves the quality of death culture. Systematic approach to well-ending culture will gain the objectives of qualitative improvement of the death. Therefore, the funeral culture paradigm should be shifted for the settlement of funeral culture applicable to aging society. Education for well-ending preparation will give a meaning of life for both the persons waiting for the death as well as the family members. We also should establish funeral facilities as culture welfare facilities where all the generations share. 장례문화는 화장위주의 장례방법 개선에서 죽은 자의 복지적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 장례문화는 미래지향적으로 재조명해 보고, 웰엔딩(well-ending)과 연계한 발전방향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다. 본고에서는 장례문화 변화과정과 서울시 장례문화의 문제점 진단을 통해 웰엔딩의 실천과제를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서울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장례문화 의식조사 결과를 활용하였다. 웰엔딩은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해 주고 죽음문화를 질적으로 향상시키는 과정이다. 웰엔딩 문화의 체계적인 접근은 죽음의 질적 개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고령사회에 부응하는 장례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장례문화에 대한패라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 웰엔딩 준비 교육은 죽음을 맞이하는 당사자 뿐 만 아니라 살아있는 가족들에도 삶의 의미를 깨달을수 있다. 그리고 장사시설은 모든 세대가 공유할 수 있는 문화 복지시설로 확충될 수 있도록 우리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

      • 화장장 및 납골시설의 운영실태와 개선방안

        이필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1999 보건복지포럼 Vol.34 No.-

        묘지로 인한 국토잠식, 자연훼손, 묘지공간의 부족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고, 이러한 묘지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화장문화에 대한 관심과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화장·납골시설은 양적인 측면에서 부족하여, 질적인 측면에서도 시설상태가 노후화되거나 불량하여 장묘문화에 대한 국민의식 전환을 유도하는 데에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 화장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인식변화와 함께 필수적으로 화장 및 납골시설의 서비스를 개선하여야 한다. 본고에서는 화장·납골시설의 운영현황 및 서비스실태를 통해 이들의 공급확대를 유도하고, 나아가 서비스의 질을 제고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 KCI등재

        칼뱅에게 있어서 여성 지도력과 아디아포라

        이필은 한국인문사회과학회 2009 현상과 인식 Vol.33 No.1·2

        This paper examines how Calvin explains women's leadership during the 16thcentury. Many scholars have attempted to explain Calvin's contradicting dualistic understanding of women's leadership. He emphasizes woman's spiritual equality with man and also emphasizes that woman should submit her husband because God has established the hierarchical orders in this temporal world. Calvin employs sophist's philosophical concept, adiaphora, in order to solve his paradoxical view of women's leadership. Bowen elucidates that Calvin uses adiaphora which allows free decision because its sphere is related with nonessential cultural diversity. However, I argue that adiaphora signifies the external regulations which allow the exceptional freedom at the critical emergency even though adiaphora is not exactly the same matter of essential and fundamental doctrine for salvation. Some scholars criticize Calvin's using of adiaphora as an epistemological issue because he mentions women's excellent leadership only in Greek or biblical women. However, Calvin illustrates the example of women's leadership, such as Marie Dentiere and Queen Elizabeth of his contemporary time after 1559. Faced with the critical danger to Huguenot, Calvin inserts his sermon into the Dentiere's letter to Marguerite of Navarre. Also, he sent two letters to Cecil for the purpose of correcting Queen Elizabeth's misunderstanding about him. Calvin might regard the dangerous situation of Huguenot as the exceptional emergency, and Dentiere's letters would support the Huguenot. Furthermore, Queen Elizabeth could help them. Even though adiaphora has limitations in improving the women's leadership because he admits the women's leadership only in the situation of emergency, it is valuable to reconsider his view on women. Adiaphorais not the epistemological issue but the practical issue to Calvin. Even though the purpose of Calvin's writing after 1559 is not entirely clear to us, enough is known to be able to say that Calvin might concern Huguenot. In threatening massacre of Huguenot, Calvin would console them and firmly stand them. By analyzing Calvin's letters and commentaries, this research draws this conclusion. 이 연구는 여성지도력과 관련하여 칼뱅의 입장을 분석하는데 있다. 칼뱅은 여성과 남성의 영적인 동등함과 동시에 창조의 질서에서 남성에 대한 여성의 복종이라는 서로 상반된 입장을 취하였고, 이는 자연스럽게 많은 학자들의 논쟁을 이끌었다. 특별히 칼뱅은 여성의 지도력을 아디아포라(adiaphora)라는 개념으로 설명하고 있다. 본 논문은 보엔(Bowen)이 설명한 아디아포라에 대한 개념을 비판적인 시각에서 분석하였다. 보엔 입장과는 달리 아디아포라는 구원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본질적인 교리는 아니지만 긴급한 경우에 예외가 허용되는 합의된 규범으로 개인적인 자유에 따라서 쉽게 변화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서 학자들은 칼뱅의 아디아포라는 개념적으로 존재할 뿐 현실적으로 사용가능한 모형이 아니라고 설명하거나 또는 16세기라는 시점에서 아디아포라를 적용하기에는 분위기가 성숙되지 못하였다고 비판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를 통해서 프랑스의 휴거노트들이 대량학살이라는 어려운 처지로 분위기가 급물살을 탈 때 이에 위기감을 느낀 칼뱅이 당시의 유명한 여성 설교가인 당테레가 마거리트에게 보내는 편지가 출판될 때 서문에 자신의 설교를 삽입하게 된다. 칼뱅은 그녀의 편지가 휴거노트들의 안전에 도움을 줄 수 있고 실질적으로 마거리트가 그들을 도울 수 있다는 마음에서 당시 많은 남성 종교개혁자들의 비판을 받던 여성의 지도력을 인정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그리고 또한 그는 1559년에 엘리자베스 여성 1세의 신복이었던 세실에게 여왕의 직위가 합법적이고 하나님이 세우셨다는 내용의 서신을 두 번에 걸쳐서 보내게 된다. 칼뱅의 그의 인생의 후반에 자신의 교리를 지키기 위해서 여성의 지도력을 당시의 시대에게 인정하고 그 모형을 찾아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칼뱅의 입장의 공헌 점과 한계점을 지적하는데 있다.

      • KCI등재후보

        13~16세기 여성들의 거룩한 금식

        이필은(Lee, Pill-Eun) 효원사학회 2014 역사와 세계 Vol.- No.45

        Religious fasting during the late medieval period had several interesting features. First, practicing religious fasting was usually limited to women. Second, the rise in popularity of fasting coincided with the apostolic life movement, which emphasizes severe poverty and nomadic preaching in urban areas. Third, fasting was typical among urban women- as a result of their exposure to the apostolic life movement. Many scholars do not research the cause of this phenomenon. Rudolf Bell elucidated it as an eating disorder provided by their religious culture with modern psychoanalytical theory. Caroline Walker Bynum explained this problem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According to Bynum, fasting combined with Eucharistic devotion were means of living an apostolic life. Around the late 12th centuries, there was a severe religious movement which emphasized the poverty and preaching, however women rarely had the right to renounce money or property and were not allowed to beg and preach. Women fasted as an expression of their religious piety. Before thirteen centuries, fasting did not have the meaning of holy behavior. Fasting was understood as a penitential behavior or charity. However, in the late medieval period, just as living in poverty became a holy act, so did fasting. Extreme fasting of women became to express women's apostolic lif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