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 KCI등재

          사무직 조합원의 노조몰입 및 참여의 결정요인 연구 - 경제적 교환, 사회적 교환 그리고 좌절-공격 가설

          이철기(Lee Cheol-Ki), 이광희(Lee Kwang-Hee) 대한경영학회 2008 大韓經營學會誌 Vol.21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사무직 조합원의 노조몰입 및 참여의 결정요인과 이들의 상대적 예측력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선행연구를 기초로 노조몰입 결정요인에 대한 세 가지 가설, 즉 경제적 교환, 사회적 교환, 그리고 좌절-공격 가설을 중심으로 각 가설을 설명하는 노조수단성, 노조후원지각 및 직무만족을 연구변수로 설정하고, 10개 사의 사무직 조합원 650명을 대상으로 실증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BR>  첫째, 노조수단성, 노조후원지각, 직무만족은 모두 노조몰입에 정(+)의 영향을 미치며, 노조몰입을 통해 노조참여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적 교환 및 사회적 교환 가설을 지지하지만, 선행연구와는 달리 좌절-공격 가설을 지지하지 않는 결과로 해석된다. 둘째, 각 변수들의 노조몰입에 대한 상대적 예측력은 노조후원지각, 노조수단성, 그리고 직무만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무직 조합원이 노조와의 경제적 교환 보다는 사회ㆍ정서적 교환을 보다 중시하며, 이를 통해 사회ㆍ정서적 욕구의 충족을 기대하는 결과로 해석된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노동조합의 조직 및 조합원 관리에 대한 이론적, 실천적 시사점을 제언하고, 향후의 연구 방안을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determinants and their relative prediction power of union commitment and participation intention for a white-collar union members. Based on the three main hypotheses(the economic and social exchange hypothesis, and frustration-aggression hypothesis) explaining the determinants of union commitment and participation intention on via the literature review, we designed research model and tested each hypothesis.<BR>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ly, union instrumentality, perceived union support and job satisfaction affect on union commitment and union commitment mediates the effects of the three variables on participation intention. Secondly, perceived union support is the most powerful predictors of the three determinants on union commitment. This result means social exchange is the most dominant hypothesis in predicting union commitment of white collar union members in Korea. The academic and applied implications and the limitations of the study are discussed.

        • SCOPUSKCI등재

          증례보고 : 전신마취 후 회복실에서 발생한 일과성 전기억상실증 -증례보고-

          이철 ( Cheol Lee ), 김태요 ( Tai Yo Kim ), 송윤강 ( Yoon Kang Song ), 손용 ( Yong Son ), 정용관 ( Yong Kwan Cheong ) 대한마취과학회 2006 Korean Journal of Anesthesiology Vol.51 No.1

          Transient global amnesia is characterized by a sudden inability to form new memories (anterograde amnesia) that usually last for minutes to several hours but never longer than 24 hours. and there are no other focal neurologic signs or symptoms. Retrograde amnesia from a few hours to many years may also be associated with this condition. We report a case of a 56-year-old female patient who experienced transient global amnesia in the recovery room after general anesthesia. She repeated the same queries several times to persons nearby and appeared perplexed. A detailed neurologic examination was otherwise entirely normal. Her symptoms resolved completely the next day. (Korean J Anesthesiol 2006; 51: 130~2)

        • KCI등재
        • KCI등재

          조직공정성과 이직의도 및 정서몰입의 관계

          이철기(Lee, Cheol-Gi), 이동진(Lee, Dong-Jin) 대한경영학회 2012 大韓經營學會誌 Vol.25 No.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직 및 사회에서 구현되는 공정성은 개인의 공정성 지각에 영향을 미치고 심리적, 행동적 반응을 야기한다. 따라서 조직공정성은 개인의 심리와 행동에 중요하게 영향을 미치는 조직 및 사회적 이슈이다. 최근에는 개인의 정신적,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직무 이탈과 산업재해의 원인으로 직무소진이 조직,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세계 최장 수준의 근로시간을 경험하고 있으며, 과다한 직업 스트레스 환경에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본 연구는 행위과학적 차원에서 종업원들의 조직공정성 인식과 몰입과 이직의 관계를, 조직심리학 차원에서 직무수준의 상황변수로 직무소진이 조직공정성과 몰입 및 이직의도간 관계에 미치는 조절효과를 규명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첫째, 조직공정성 인식은 이직의도에 부정적으로, 정서몰입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직무소진 중 고갈과 이탈이 심할수록 분배공정성이 증대됨에 따라 이직의도가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무소진 중 성취감저하가 낮을수록 분배공정성이 증대됨에 따라 이직의도가 크게 감소했다. 셋째, 성취감감소가 높을수록 상조작용공정성이 증대됨에 따라 정서몰입이 크게 증가했다. 본 연구는 종업원들의 조직공정성 인식과 그에 따른 태도 및 행동의 관계가 직무소진의 개념을 구성하는 세부상황(즉, 고갈 및 이탈 상황, 성취감저하 상황)에 따라 서로 다른 방향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는 점을 제시한다. 아울러 사회 또는 조직심리학 차원에서 직무소진 등과 같은 조직 또는 직무상황을 고려한 조직공정성에 관한 실증연구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Organizational justice are not only psychological issues, but also social or organization phenomena. Because perceived justice of individuals might be not the same as actual ones in organization or society. Beside justice, the organizational psychological issues about long time hard work have already been emerged in Korean society, which related to burnout syndromes. For empirically finding the area of organizational justice within job burnout related context, this research analyze on the moderating impacts of job burnout to relations between employee"s organizational justice perception and attitudes. Empirical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analysis shows that there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relations between employees" organizational justice perception and attitudes(i.e., intent to leave, emotional commitment). Second, the hierarchical regression shows that the impact of higher job burnout components" exhaustion and depersonalization on relations between distributive justice and intent to leave was stronger. Third, the analysis shows that the impact of higher job burnout components" exhaustion and depersonalization on relations between interactional justice and emotional commitment was stronger. Lastly, it shows that the impact of higher job burnout components" lack of personal accomplishment on relations between distributive justice and intent to leave was weaker. This study suggest that at different individual psychological base and under different organization context, we need different types of justice. Therefore, future research are needed to discern how contextual factors(e.g., culture, structure, HR system characteristics, etc.) influence the relationship among employees" justice perception, attitudes, and behaviors.

        • SCOPUSKCI등재

          임상연구 : 이비인후과수술을 받는 환자에서 수술 전 Dexamethasone 투여가 Profopol 정주통 및 수술 후 오심과 구토에 미치는 효과

          이철 ( Cheol Lee ), 김태요 ( Tai Yo Kim ), 송윤강 ( Yoon Kang Song ), 손용 ( Yong Son ), 정용관 ( Yong Kwan Cheong ), 김민수 ( Min Soo Kim ) 대한마취과학회 2006 Korean Journal of Anesthesiology Vol.50 No.5

          Background: Induction with propofol has a high incidence of pain, as well as postoperative nausea and vomiting (PONV).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assess the effect of a course of dexamethasone on the pain, postoperative nausea and vomiting associated with a Propofol injection, in patients undergoing ot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Methods: One hundred twenty adults, 20-60 years of age, ASA physical status I or II, were allocated to one of two groups. Either dexamethasone 5 ml (8 mg) or saline 5 ml was administered intravenously to each group. After 60 seconds, propofol was injected into the patients` hand veins over a 30 second period and the patient was asked questions regarding the injection pain after 10 seconds. Postoperative nausea, vomiting and post-tonsilectomy pain were recorded in the recovery room (1 h after surgery) and in the hospitalization area (6 h after surgery). Results: The severity and incidence of pain at the time of the propofol injection, PONV, and the level of post-tonsillectomy pain were significantly lower in the dexamethasone group than in the control group. Conclusions: The prophylactic intravenous administration of 8 mg dexamethasone is effective in reducing the severity of pain after a propofol injection and after the tonsillectomy, and decreased the incidence of PONV. (Korean J Anesthesiol 2006; 50: 490~4)

        • 자본주의 위기에 관한 견해의 비교 고찰 - 마르크스에서 하이예크까지

          이철(Lee Cheol) 한국동서경제학회 2006 한국동서경제연구 Vol.18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논문에서는 90년대에 들어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한 자본주의 위기론과 관련하여 과거에 자본주의의 위기를 진단하고 처방을 내렸던 네 사람의 위대한 경제학자인 마르크스, 슘페터, 케인즈, 그리고 하이예크의 자본주의의 위기에 관한 견해를 그들의 대표적인 저작을 통해 비교, 검토함으로써 그들이 가졌던 자본주의 위기에 관한 견해의 차이점과 유사점을 파악하고 그로부터서 자본주의 위기에 관한 경제학자들의 견해가 그들이 직면하고 있던 경제상황 하에서 어떻게 다르게 나타났던가를 살펴보려고 하였다.<BR>  네 사람의 경제학자들의 자본주의 위기에 관한 견해는 각기 자신이 처해 있던 시대의 자본주의 경제상황을 반영한 사고의 산물이었으며 당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제시된 사고체계였다. 따라서 경제상황이 변화하고 어떤 하나의 사고체계가 그 설명력에서 한계를 드러내게 됨에 따라 그 사고체계는 변화된 경제상황을 더 잘 설명할 수 있는 다른 사고체계에 의하여 대체되어 왔던 것이다.<BR>  네 사람의 경제학자들이 제시하였던 자본주의의 위기에 관한 진단과 처방의 비교분석을 통해 본 논문에서는 동일한 경제문제에 대하여 분석자가 가진 패러다임에 따라 분석의 내용과 정책방안이 달라진다는 것과, 따라서 시대의 고금을 막론하고 보편타당하게 적용될 수 있는 경제이론은 없으며 분석의 대상이 되는 경제상황의 변화에 따라 경제이론도 진화해 간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ompare and examine the various views of four great economists, namely Marx, Keynes, Schumpeter, and Hayek on the crisis of the Capitalism. While Marx and Schumpeter tried to prophesy and forecast the future of the Capitalism by analyzing the defects and irrationality of the Capitalism, Keynes and Hayek tried to remedy the fundamental internal contradictions of the Capitalism by prescribing the state intervention and liberalism respectively. Since Keynes, the economic roles of government have been changing, sometimes expanding sometimes contracting.<BR>  Now is the era of New Liberalism and Neo Classical Economics is an overwhelming paradigm. Contrary to the Marx"s prophecy that Communism is the last stage that the history should reach, the New Liberalism will rule the world for a while as Francis Fukuyama declared the victory of the Capitalism (Liberal Democracy) over Socialism. However, the new paradigm will be called in as the economic circumstances turns, which will be witnessed by the history in the futur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