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이혁본 <鱉兎傳>의 인물 형상화와 작가에 관한 고찰

          이진오(Lee, Jin-O) 우리문학회 2021 우리文學硏究 Vol.0 No.69

          본 연구는 ≪토끼전≫의 한문본 중 이혁본 <鱉兎傳>을 대상으로 작품세계와 개작의 의미를 분석한 것이다. 이혁본 <鱉兎傳>의 원본은 전남대학교 이혁 교수가 소장했던 필사본이었는데, 김기동 교수가 교재로 활용하기 위하여 유인본(油印本)으로 편집한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원본은 확인할 수 없고, 유인본의 복사본만이 전해지고 있다. 이혁본 <鱉兎傳>은 기존의 ≪토끼전≫을 토대로 개작한 작품으로, 일반적인 ≪토끼전≫의 서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용왕은 군주로서의 자질과 권위를 상실한 통치자로, 별주부는 본분과 예법을 중시하는 사대부로, 토끼는 처사지도의 삶을 추구하는 사대부로 그려낸다는 특징을 보인다. 즉, 이 작품은 조선시대 사대부 중심의 세계관을 반영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혁본 <鱉兎傳>은 ≪토끼전≫의 경판본과 세책본 계열의 화소를 차용하여 개작한 것으로 보이는데 두 계열과의 관계로 미루어 볼 때, 이 작품의 개작 시기는 1880년대 이후로 추정된다. 이 작품의 작가는 등장인물의 의인화에 있어서 주로 사대부가의 인물로 묘사하는 데에 주력하였고, 안빈낙도를 내적인 주제로 삼았음을 파악할 수 있었다. 이혁본 <鱉兎傳>의 작가는 이혁의 증조부인 이최선으로 비정할 수 있었는데, 첫째, 이최선이 신재효의 스승이었다는 점, 둘째, 그의 집안이 담양 지역의 재지사족이라는 점, 셋째, 과거시험에 낙방하여 고향에 은둔하였다는 이력이 있다는 점, 넷째, 경판본이나 세책본을 입수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 다섯째, 작품의 개작 추정 시기와 말년의 은둔 시기가 겹친다는 점을 근거로 삼을 수 있다. This study analyzes the characterization method and meaning of creation in Lee Hyuk"s Tokkijeon(written in Chinese letters). The original copy of Lee Hyuk"s Tokkijeon was a manuscript by Professor Lee Hyuk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which was printed on an oil-printing copy to be used by Professor Kim Ki-dong as a textbook. Currently, the original cannot be confirmed. Only a copy of the handout is available. Lee Hyuk"s Tokkijeon is a work created based on the existing Tokkijeon, and the narrative structure is not much different from the general Tokkijeon. However, The dragon king is described as having lost his authority as a monarch, and the Byeoljubu, characterized as rabbits, are described as a ruling class who regard manners as important during the Joseon. In other words, Lee Hyuk"s Tokkijeon shows the worldview of the ruling class that liv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Lee Hyuk"s Tokkijeon seems to have been created by utilizing Tokkijeon"s Seoul block-printed novel version and Tokkijeon"s A Novel for Lending version. In the relationship Tokkijeon"s versions, the creation period of Lee Hyuk"s Tokkijeon warfare is estimated to be the 1880s. The writer of this novel described animals as the dominant class of the Joseon Dynasty, especially with the theme of the work that reflects the emotions of the ruling class of the Joseon Dynasty living in the provinces. The author of Lee Hyuk"s Tokkijeon is presumed to be Lee Hyuk"s great-grandfather Lee Choi-sun. This is because Lee Choi-sun was a teacher of Shin Jae-hyo, a master of Pansori, and his family was the dominant group of the Joseon. In addition, he failed the past examination and his reclusive period coincides with the creation time of Lee Hyuk"s Tokkijeon.

        • KCI등재

          이와야 사자나미(巖谷小波)의 <龍宮の使者> 연구

          이진오 ( Lee Jin O ) 판소리학회 2015 판소리연구 Vol.0 No.40

          <龍宮の使者>는 이와야 사자나미(巖谷小波)가 일본에서 1904년 출판한 『세카이오토기바나시(世界お伽?)』 제64편에 수록되어 있는 작품이다. 사자나미는 세계의 각종 설화(說話)와 소설을 수집하여 『世界お伽?』를 편찬하였는데, 조선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로 <龍宮の使者>를 소개하였다.이 작품은 이와야 사자나미가 이인직(李人稙, 1862~1916)에게 넘겨받은 작품을 바탕으로 개작한 것이다. 주지하다시피 이인직은 우리에게 신소설 작가로, 일본 유학에서 돌아온 뒤 근대소설뿐 아니라, 창극에서도 활발히 활동하였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본고에서 다루는 <龍宮の使者>는 이인직이 유학시절 일본에 남긴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이와야 사자나미는 이렇게 이인직에게서 받은 작품을 다소 손질하여 『世界お伽?』에 수록하였는데, “토끼화상(토끼畵像)” 대목 등 가요사설의 미감을 살리는 한편, 육지세계와 수궁세계를 조선과 일본에 대비하여 묘사하였다. 이는 19세기 말 일본인의 입장에서 조선을 바라보는 시각과 이 작품의 독자층인 일본 아동을 염두에 둔 것이라 생각된다.이와야 사자나미의 <龍宮の使者>는 19세기 말~20세기 초 토끼전의 모습을 담고 있다는 점, 일본에서 개작된 작품이라는 점, 또한 근대 아동문학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Envoy of Yonggung<龍宮の使者> is included in the volume 64 of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世界お伽?)』 which Iwaya Sajanami(巖谷小波) published in Japan in 1904. Sajanami published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世界お伽?)』 by collecting various tales(說話) and novels of the world, which introduced < Envoy of Yonggung(龍宮の使者) >, as a representative novel of Joseon.This work was adapted based on the work that Iwaya Sajanami took over from Lee, injik(李人稙, 1862~1916). It has a great significance, since as Lee, injik is known as a new-style novel writer, he had actively acted in Chang-geuk(唱劇), as well as modern novel after having returned from study in Japan. Envoy of Yonggung<龍宮の使者> in this research can be said to be a work that Lee, injik left when he was studying in Japan.This way, Iwaya Sajanami included the work from Lee, injik in『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世界お伽?)』 by trimming a little bit, which described comparing Land palace world and Water palace world based on Joseon and Japan, while saving the beauty of song lyrics, e.g. “Portrait of rabbit(토끼畵像)” part, etc. This seems to have minded the view on Joseon from the position of the 19th century's Japan and Japanese children, the reader group of this work.Envoy of Yonggun<龍宮の使者> of Iwaya Sajanami has a significance, in respect that it contained the aspect of Tokkijeon of late 19th century~early 20th century, an adapted work in Japan, which influenced modern children's literature.

        • KCI등재

          『창악대강』의 편찬 경위와 『증보 가요집성』과의 관계

          이진오 ( Lee Jin-o ) 남도민속학회 2021 남도민속연구 Vol.- No.42

          본 논문은 『창악대강』의 편찬 경위와 『증보 가요집성』과의 관계를 검토한 것이다. 그간 『』창악대강『』은 판소리 사설의 교합본 정도로 평가되는 데 그쳤다. 그런데 박헌봉은 1945년 무렵에 『판소리대강』이라는 책의 원고를 완성하였고 1962년에는 이 책의 출판을 준비한 바있다. 당시 『판소리대강』의 원고는 판소리 명창들의 특장 대목을 선별하여 취합한 교합 창본이었다. 이후 박헌봉은 『판소리대강』의 문체와 어휘를 손질하여 1966년 『창악대강』을 출판하게 되었는데, 이는 창극과 같은 새로운 공연 양식의 대본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한편 『창악대강』은 이창배의 1961년판 『증보 가요집성』과 같은 형태의 판소리 교합본으로 친연성이 있는데, 두 저서의 상호 영향 관계나 교합 창본의 성격을 띠게 된 이유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되지는 않았다. 이창배는 1961년판 『증보 가요집성』을 출간할 무렵에 박헌봉의 『판소리대강』을 참조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1961년판 『증보 가요집성』은 『창악대강』과 유사한 판소리 교합본의 형태를 띠게 된 것이다. 박헌봉의 행적과 그의 업적은 아직도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후 자료 조사를 통해 논의를 보완하도록 한다. This thesis examin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hangak-daegang(唱樂大綱) and the Jeungbo Gayo-jipseong(增補 歌謠集成), and the Changak-daegang was evaluated as an intersection of Pansori editorials. However, Park Hun-Bong(朴憲鳳) completed the manuscript of the book Pansori-daegang(판소리大綱) in 1945 and prepared the publication of this book in 1962. At that time, the manuscript of Pansori-daegang was an occlusion that collected famous lyrics parts of the editorials left by Pansori famous singers. Since then, Park has been working on the style and vocabulary of Pansori-daegang to publish the Changak-daegang in 1966. in order to prepare a script for new performances such as Changgeuk(唱劇). On the other hand, Changak-daegang is a friendly version of Pansori in the form of Lee Chang-Bae(李昌培)’s 1961 edition of the book, Jeungbo Gayojipseong, which can not be explained specifically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books and the reason why they became the characteristics of the occlusion. Lee Chang-Bae seems to have referred to Park Hun-Bong’s Pansori-daegang at the time of publishing the 1961 edition of the edition of the book. For this reason, the 1961 edition of the Jeungbo Gayo-jipseong was formed in the form of a Pansori occlusion similar to the Changak-daegang. Park Hun-Bong’s actions and his achievements have not yet been fully understood. The data will be reviewed to complement the discussion.

        • SCOPUSKCI등재
        • KCI등재

          <특집논문1> 화엄사상과 현대예술의 만남 : 연기(緣起)의 상상력과 관계 미학

          이진오 ( Jin Oh Lee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2015 동아시아불교문화 Vol.0 No.22

          불교의 가장 핵심적인 원리는 연기의 원리이다. 연기는 모든 존재가 끝없는 관계 속에서 유동하면서 변화해 나간다는 원리이다. 연기론적 관점은 일상적으로 경험하는 세계를 완전히 다르게 보도록 한다. 망막 중심의 세계 인식에서 나아가,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까지 상상하게 하기도 하고, 때로는 습관적 연상으로부터 고리를 끊어 존재 그 자체만을 보게 만들기도 한다. 이러한 다른 인식이 우리에게 감성적으로 새로움을 경험하게 하고, 그 경험이 미적 인식을 가능하게 한다. 불교가 예술창작과 밀접한 연관을 지닌 것은 바로 이러한 원리에 기반해 있을 것이다. 연기론에 기반한 불교의 지각 원리와, 이로 인한 미학적 작용 원리를 관계미학이라고 이름붙일 수 있다. 연기론은 대단히 복잡한 원리로 이루어져 있지만, 이를 단순화시켜 인과연기, 의타연기, 그리고 화엄연기로 대별하여 논하였다. 인과연기는 시간적 인과관계를 적용하는 것이다. 하나의 사물은 그것이 있기까지 수많은 다른 존재와의 인과적 관계에 의한 결과로서 현재와 같은 현상을 갖추게 되었다. 따라서, 눈 앞의 하나의 사물은 원인이 되는 수많은 존재의 모습을 함축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며, 그 사물의 의미와 느낌을 확충시킨다. 의타연기는 사물의 상호의존적 관계를 의미한다. 의타연기에 의한 사물의 모습은 지금 여기에 보이지 않는 다른 사물과의 상호의존적 관계를 연상시킴으로써 현전하지 않은 무수한 사물의 모습과 의미를 함축한다. 화엄연기는 인과연기와 의타연기의 무한 확장한 총체로서의 연기적 존재계의 모습을 일컫는다. 이것은 곧 하나의 사물 속에 온 우주의 존재를 짐작케 하는 무한 의미를 함축한다. 이러한 무한한 연기 관계는 동시에 일상적 관계의 이탈을 통해 그 무한성을 획득하기도 한다. 문학작품이나 이우환이나 뒤샹, 백남준 등의 수많은 예술작품들이 이러한 원리를 구현한다. 한국에서는 불교를 케케묵고 낡은 유산 정도로 생각하지만, 서구에서는 현대 문명의 병폐와 모순을 극복할 대안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예술의 경우에도 현대예술의 가장 첨단은 불교적 감성 원리를 아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 중에 핵심적인 하나가 바로 연기론적인 관계미학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The most essential principle of Buddhism is the Buddhist theory of causality. The Buddhist theory of causality means infinite change while having endless relationships with each other. The viewpoint of the Buddhist theory of causality is to see the world totally differently to experience on a daily basis. Away from the world recognition limited in retina, this can make us imagine unseen by the world, sometimes breaking the ring from the habitual association makes us see something itself. These different perceptions make us experience the newness emotionally, and like this experience enables the aesthetic perception. The close association with Buddhism and artistic creation is based on this very principle. It can be called ‘realtionship aesthetics’ which is based on Buddhist perception principle and its aesthetic effects. One of the things was to have phenomena such as current as the result of a causal relationship with a number of other beings to have it. Thus, one object is in front of the eyes, which implies the existence of a number of state which cause. That evoke the imagination, thus expanding the meaning and sense of things. In Korea, most people thinks that Buddhist thinking is staying stale old heritage, but many people in the West think it as an alternative to overcome the ills and contradictions of modern civilization. The most cutting-edge contemporary art, even if the art is utilizing the Buddhist principles in a very positive emotion. This will be able to be described as relationship aesthetics.

        • KCI등재

          칸트에 있어서 철학실천과 철학상담의 가능성

          이진오 ( Jin Oh Lee ) 한국칸트학회 2015 칸트연구 Vol.36 No.-

          현대적인 의미의 철학상담과 치료는 1981년 독일의 아헨바흐가 철학실천을 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고대로부터 철학은 이론적인 탐구 이외에도 치료와 상담을 목적으로 하였다. 그렇다면 칸트 철학 또한 철학상담과 치료의 성격을 지니고 있을까? 칸트의 철학은 구체적인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못한 채 이론적인 차원의 탐구에만 그친 것은 아닐까? 본 논문은 선험적인 관념론이라는 난해한 사상을 전개한 칸트가 대중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도 다루면서 철학을 통해 치료와 상담이 가능하다는 점을 직접 보여주었다는 사실을 밝힐 것이다. 또한 본 논문은 인식론과 윤리학, 종교철학 등 칸트 철학의 거의 모든 영역이 현대적 철학실 천가들에 의해 치료와 상담에 적용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할 것이다. 우리의 탐구는 다음과 같은 질문에 대답하는 방식으로 수행될 것이다. 칸트는 자신의 철학적인 개념과 사고방식을 구체적인 삶의 문제에 적용하며 철학했는가? 만약 그렇다면, 칸트의 이런 철학함은 오늘날 철학실천과 철학상담의 현장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가?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대표적인 철학실천가들의 칸트에 대한 평가를 살펴볼 것이다. 그런 다음 우리는 실용적 관점에서의 인간학, 학부논쟁, 뇌질환 탐색, 형이상학의 꿈에 비추어 본 시령자의 꿈, 계몽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등과 같은 칸트의 저서들을 분석할 것이다. Philosophical counseling and therapy of the modern sense began with the G. Achenbach’s Philosophical practice in Germany in 1981. However, from ancient the purpose of philosophy was the theoretical exploration in addition to therapy and counseling. So, what Kantian philosophy also has the nature of the therapy and counseling? Maybe it is mere philosophy of Kant is not only explore the theoretical dimension while not help to solve the problem of the concrete life? Kant, who developed the idea of esoteric transcendental idealism, also dealt with themes of interest to the public, So he proved by himself that fact therapy and counseling is possible through philosophy. This paper will also check that epistemology and ethics, philosophy of religion, such as Kant almost all areas of philosophy are applied to counseling and therapy by modern philosophical practitioners. This study will be carried out in a way that answers the following questions: Doing philosophy, did Kant himself his philosophical concepts and thinking apply to the problems of his concrete life? If so, could this philosophy of Kant be applied today in the field of philosophical practice and counseling? To answer these questions we will first look at the reviews of Kant’s philosophy of leading practitioners. Then we will analyze the writings of Kant, such as Anthropologie in pragmatischer Hinsicht, Der Streit der Fakultaten, Versuch Uber die Krankheiten des Kopfes, Traume eines Geistersehers, erlautert durch Traume der Metaphysik, Was heißt: Sich im Denken orientiren?

        • KCI등재

          『학부논쟁』과 칸트의 도덕 종교론 -철학부와 신학부의 논쟁을 중심으로-

          이진오 ( Lee Jin Oh ) 한국가톨릭철학회 2020 가톨릭철학 Vol.0 No.35

          『학부논쟁』에서 칸트는 진리를 판단할 수 있는 권리능력을 지닌 철학부는 국민들과 정부의 유용성에 대한 요구에 따르려는 상위학부들에 맞서서 대학 내에서 심판자로서 자유롭게 진리를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문제는 과연 철학부가 진리의 심판자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철학부의 일방적인 주장에 그치지 않고 논쟁의 상대방인 상위학부에게도 설득력이 있는가이다. 필자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 『학부논쟁』의 “제1편. 철학부와 신학부 사이의 논쟁”에서 칸트가 제시한 해결책의 타당성을 검토할 것이다. 이 작업은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1. 필자는 우선 『학부논쟁』 제1편의 내용을 검토하며 상위학부인 신학부와 하위학부인 철학부의 권역 논쟁과 칸트의 해결책이 무엇인지 확인할 것이다. 이어서 필자는 2. 상위학부인 신학부에 대한 철학부의 진리 검증능력이라는 것이 근거가 충분한 것인지 그리고 논쟁의 상대방인 신학부의 입장에서도 수용이 가능한 것인지 살펴볼 것이다. 3. 그런데 철학부와 신학부 사이의 논쟁에서 신학부의 권역을 비판할 때 칸트의 입장은 『학부논쟁』 이전의 그의 저서들에서의 도덕 종교론을 토대로 한 것이다. 이런 이유에서 필자는 『학부논쟁』 이전의 저서들도 살펴볼 것이다. Kant in his Conflict of the Faculties represents the position of the philosophy faculty, which seeks to defend truth and autonomy against the government and the higher faculties that prioritize utility. The philosophy faculty, which has the right to purify truth, should play a role in pursuing truth freely as a judge. I will critically evaluate the problems of the composition of the contents of Conflict of the Faculties. Finally, I will review Kant’s position on the debate between the higher faculties and the philosophical faculty centered on the debate between philosophical and theological facul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