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李學純 · 李來修 父子의 민족운동

        李成雨(Lee, Sung woo) 한국사연구회 2014 한국사연구 Vol.- No.166

        Lee, Haksoon is a patriot who committed suicide for the country, and denied to receive so-called ‘Kirogum' in 1910. His suicide for the country influenced his son, Lee, Naesoo, and served a momentum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Lee, Naesoo. This became the classic example of two generations' independence movement. Lee, Haksoon was born at Kongju, Chungnam in 1843 and succeeded the scholastic mantle of Kim, Jangsang and Song, Siyual's Kiho Confucians. Lee, Haksoon maintained Wijungchucksa which was the main logic of late Chosun's Confucians, and treated Donghak and the Enlightenment as heretical. His rejection on the Chanmyung School which was established by Doon-am memorial hall for Confucianist shows his ideological peculiarity. He was a deep-dyed Confucian scholar who emphasized Jon-wha-chuck-ee and fidelity. For Lee, Haksoon, establishment of the Chanmyung School could not be allowed. And in the same context, he rejected a royal bounty from the Japanese empire and committed suicide. In 1910, after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he choose a life in seclusion, but the Japanese empire forced to receive a royal bounty and he committed suicide by taking poison in Dec. 7, 1910. He choose suicide to be faithful to his principles and fidelity. Lee, Naesoo was the eldest son of Lee, Haksoon and succeeded his father's ideology and anti-Japanese thought. When imprisoned due to burning the census registration in July, 1913, he met Kwak, Hanil. Kwak, Hanil was a key figure of the Donglipeegunbu and enlisted him in the Donglipeegunbu. In 1916, he planned to raise an army in the cause of justice with Lee, Yongkyu, Lee, Manjik, Youn, Byungil and Jeon, Yongkyu. At that time, Lee, Naesoo was actively engaged in the Donglipeegunbu to raise an army. After 3.1 Movement, Lee, Naesoo submitted a letter for restoration of the emperor, SoonJong and was inducted into a representative of 13 Province for the Confucians. Also, he was nominated for one of 33 racial representative as a result of activity in the Donglipeegunbu. At that time, Lee, Naesoo signed the Pari-Jang-seo which was initiated by Kim, Bokhan. After his father's patriotic martyrs for the country, he solidified his friendship with Kim, Bokhan, Lim, Hanju and You, Hokeun who were participated in the Heungju army in the cause of justice. Lee, Naesoo led the Chosundongnimdan which was organized in 1919 for support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collected funds in Jeolla, Gyeongsang and Chungcheong Provinces as a leader of the Chosundongnimdan in May, 1921. Lee, Naesoo participated in the Chosundongnimdan to save the country from the Japanese empire, however, he did not acknowledge the Provisional Government.

      • KCI등재

        이능화의 한국 양명학 연구

        이우진(Lee, Woo-Jin), 최재목(Choi, Jae-Mok) 한국양명학회 2015 陽明學 Vol.0 No.42

        이 논문은 ‘한국 양명학 연구의 초석을 마련한 인물'로서 이능화(李能和)에 대한 탐구이다. 먼저, 이능화가 양명학이 어떤 측면에서 “주자학에 대항할 수 있는 가장 서구적인(=서구화할 수 있는) 사상 유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에 대해 탐색하였다. 그 연장선에서 ‘주자학을 서구근대화의 장애물'로 판단하게 된 이유를 검토하였다. 다음으로 이능화의 조선유계지양명학파 에서 나타난 한국 양명학의 연구 관점이나 자료수집의 폭이 어떤 것이며, 그것이 이후 한국 양명학 연구자들에게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구체적으로 검토해보았다. 이능화는 조선을 ‘사상속박시대'라고 비난할 정도로 오직 주자학만을 유일무이한 학문으로 존숭하였던 조선 유교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지녔다. 그에 따르면, 조선의 교조주의는 근본적으로 사대주의(事大主義)에 기인한 것이었다. 또한 그러한 교조주의는 당파의 분열을 발생시켜 유교의 특장점인 정치적 · 윤리적인 사회철학적 성격을 상실케 되었다고 파악한다. 반면 이능화는 양명학을 시대변혁의 방향에 새로운 가능성을 지닌 사상으로 파악한 듯 하다. ‘전근대적인 주자학'을 탈피하여 당시의 역사적 사명인 ‘서구근대화를 이룰 수 있는 사상'으로 양명학을 바라보았던 것으로 유추된다. 이는 일본의 서구 근대화가 양명학이라는 이념적 기반에 이루어졌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이능화는 『조선유계지양명학파(朝鮮儒界之陽明學派)』에서 조선 양명학파를 학문적인 측면이 아니라 정치적인 측면에서 정리하였다. 그리고 그는 한국 양명학파를 성립시킨 인물로서 정제두로 제시하였으며, 남언경(南彦經)을 조선 최초의 양명학자로서 규정하였다. 다음으로 한국의 양명학 전래시기를 1567년 전후로 추정하였다. 이와 같은 그의 견해는 이후의 한국 양명학 연구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이어졌다. 특히 이능화는 조선의 양명학 배척을 역사적 사실을 통해 논증하였다. 이후 그의 한국 양명학 연구는 다카하시 도오루(高橋亨)에게 이어져 식민사관으로 재생산된다. 하지만 윤남한(尹南漢)과 유명종(劉明種)에 이르면 다카하시 도오루가 보여준 식민사관을 넘어서게 되고, 이능화가 마련한 인물 · 시각 · 자료 · 사건들을 그들의 한국 양명학 연구에서 근간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그 점에서 이능화는 ‘한국 양명학 연구의 초석을 마련한 인물'이라고 지칭해도 무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 사료된다. This paper is aimed to study on Lee Nung-Hwa as ‘the drafter for research on Korean Yangmyeonghak(陽明學)'. First, we examined that why Lee considered Yangmyeonghak as most modern thought. In addition to this, We investigated that why he thought JuJahak(朱子學) as the obstacle of making Josun modern westernization. Second, we investigated Lee's Josunyukyejiyangmyeonghakpa(朝鮮儒界之陽明學派) for seeking his research perspective and scope of data collection about Korean Yangmyeonghak. And, we examined in particular that what Lee had influenced on researchers on Korean Yangmyeonghak since he published this Josunyukyejiyangmyeonghakpa . Lee described Josun(朝鮮) as ‘the spirit bondage era.' He had a very critical stance on the Josun Confucianism, because it only acknowledged JuJahak. At that time, any other thoughts except JuJahak were regarded as unorthodox. According to him, Jujahak dogmatism was due to toadyism basically. Jujahak dogmatism had generated multitudinous partisan brawls from the earliest days of Josun. So, the confucianim lost its advantages of ethical and political philosophy. But, Lee looked at Yangmyeonghak positively. He considered Yangmyeonghak as most modern thought. Because Yangmyeonghak was the ideological foundation of the Meiji Restoration. Lee organized the Korean Yangmyeonghak school at the political side, not the academic side in 『Josunyukyejiyangmyeonghakpa』. Lee described Jeongjedu(鄭齊斗) as the feature of establish Korean Yangmyeonghak school, and identified Namunkyung(南彦經) as the first Yangmyeonghak scholar inf Josun. And, Lee estimated the Yangmyeonghak transmission time as around 1567. Many researchers followed these his views. But, Lee analyzed the Korean Yangmyeonghak school from the perspective of colonial history. His perspective of colonial history was continued to Takahasi torou(高橋亨), but that perstpective had been refused by Yunnahan(尹南漢) and Yumyeongjong(劉明宗). However, people, data, and events selected by Lee had been accepted by almost all researchers. In that point, we identify Lee as the drafter for research on Korean Yangmyeonghak.

      • KCI등재

        조선후기 주자학적 경학의 변모양상에 대한 일고찰 : 창계 임영과 식산 이만부의 『대학』 해석과 이단관을 중심으로 The view of Lim, Young and Lee, Manbu and their analysis of the unorthodox view of Daehak

        이영호 한국한문교육학회 2001 한문교육연구 Vol.17 No.-

        In this paper, Lim, Young and Lee, Manbu analyze the unorthodox view of Daehak by comparing it with the Zhu, Xi school of Neo-Confucianism in the earlier Lee dynasty. Through this comparison, I examine an aspect of the change in the study of Neo-Confucian classics in the later Lee dynasty. First, I examine some distinctions in the study of Neo-Confucian classics in the light of a few scholars' interpretation about Daehak in the earlier Lee dynasty. These scholars include Park, Young, Lee, Hwang and Jo, Ik. The principal distinction is the emphasis on abstractive mentality and inner practice. The scholars of Zhu, Xi attempted to get rid of the inclination for focusing solely on abstractive mentality and inner practice. Their belief was expressed by emphasizing the practical benefits of Daehak's theories through the analysis of the annotated scriptures by scholars of orthodox Neo-Confucianism in the later Lee dynasty. In the case of Lee, Manbu, he discovers the practical benefits by looking outward and recommends that approach for others. And also Lim, Young put more emphasis on concrete objects rather than abstract ideas. Second, the viewpoint of the school of orthodox Neo-Confucianism was very critical and stern about the unorthodox. Lee, Hwang popularized the use of Yukwanghak's critical analysis in academics. This analytical style is similar to that used by Zen Buddhists. Song, Siyeol, Park, Saeche and Han, WonJin developed Lee, Hwang's critical analysis in academics. Later in the Lee dynasty, scholars in the school of orthodox Neo-Confucianism interpreted the unorthodox differently. Lee, Manbu studied and emphasized the individual interpretations of Daehak. Lim, Young was the strongest supporter of unorthodox. He supported the values of a Buddhist's invocation and the doctrines of Wang, Yangming and had a impartial attitude towards the philosophy of Ki and Taoism. In this transformation of the study of Neo-Confucian classics, to some extent there was an academic attitude to response under the historical change as the foundation And it was revealed that the distinctions of the study of Neo-Confucian classics in the later Lee dynasty were not so different from the ones of a realistic study of Confucian classics.

      • KCI등재

        梅花詩에 나타난 李滉의 意識指向

        李在鎰(Jae-Il Lee) 동양한문학회(구 부산한문학회) 2008 동양한문학연구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황은 매화를 소재로 한 75題 106首의 시를 남겼으며, 그 중 62제 91수를 選拔하여 「梅花詩帖」이라는 단행본 시집으로 만들었다. 이와 같은 이황의 행위는 일관된 의미망 형성을 위한 의도적인 것으로 짐작되며, 따라서 결코 예사롭게 여길 바가 아니라고 하겠다. 매화는 분명 이황의 意識의 指向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일 터인데, 그 의식지향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일까?<BR>  그 해답의 모색에 있어서 우선 매화에 대한 이황의 特異한 態度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그 태도는 한 마디로 酷愛라고 하겠다. 이황 스스로 자신이 매화를 혹애한다고 明言했거니와, 예컨대 매화의 寒傷에 대해 절절히 가슴 아파하며, 매화와 오랜 知己인 것처럼 서로의 胸襟을 贈答하는 등 그의 매화에 대한 行爲는 혹애라 아니할 수 없을 터이다.<BR>  이황의 그와 같은 매화에 대한 혹애의 이유는 매화가 자신과 同一視되었기 때문이고, 그 동일시의 媒介는 淸淨이라고 생각된다. 벼슬살이에서 무수히 엿보이는 이황의 고뇌의 바탕으로 여겨지는 그의 廉直性 내지 介潔性은 청정성에 다름 아니라 하겠으며, 由來上 매화는 청정의 表象이고 이황의 매화시들 역시 맑고 차가운 이미지 내지 배경, 仙界의 詩想, 隱士의 삶, 節槪 등으로 보아 그 모티브는 청정이라고 해야 할 터이다.<BR>  청정을 매개로 하는 이황의 매화 同一視는 贈答詩, 寒傷詩, 物我一體的交融의 詩라는 세 가지 측면으로 논의가 가능할 듯하다. 증답시는 말 그대로 이황과 매화 간에 주고받은 形式의 시인데, 그 形式은 이황의 매화 동일시의 극한적 內容을 담아낼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것이라고 하겠다. 한상시는 이황이 매화가 추위로 인해 손상된 모습을 마치 자신의 손상인양 애달파하면서 지은 시들에 붙이는 이름인데, 이 역시 이황의 극한적인 매화 동일시가 만들어낸, 매화시의 특이한 內容的 양상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황의 매화시는 주로 자아와 매화 간의 個我的 경계가 허물어진, 물아일체적 교융을 詩化한 것이라고 할 터이다.<BR>  결론적으로, 매화시에 나타난 이황의 의식지향은 內面的 淸淨이다. 내면적 청정은 人慾이 蕩滌된 상태이므로 天人合一의 境界이며, 精神의 絶對自由의 境地라고도 표현되는 意識의 自由이다. 따라서 매화시에 나타나는 이황의 의식지향이란 종국적으로는 自由에의 指向이라고 할 것이다.   Lee Hwang left 106 poems under 75 subjects on a theme of Ume blossom and among these, he selected 91 poems under 62 subjects to produce the independent volume of poetry titled 「Maehwasicheob」. It is expected that this Lee Hwang"s behavior was intended to form the consistent semantic network, Therefore, we should not overlook this point. Ume blossom might have been a barometer that can judge his aim for consciousness. If so, what is the aim for consciousness?<BR>  To explore the answer, we need to make sure of Lee Hwang"s unique attitude towards Ume blossom. The attitude might be called ‘tremendous love" in brief. Lee Hwang claimed himself that he possessed the tremendous love for Ume blossom. And for example, he expressed a deep pain on damage of Ume blossom due to a cold weather and he spoke his bosom as if he and Ume blossom were old friends. Nobody would deny that these behaviors originated from his tremendous love for Ume blossom.<BR>  The reason for Lee Hwang"s tremendous love for Ume blossom was because Ume blossom was identified with himself and the medium of this identification was considered to be cleanness. His integrity and pure character which were considered as the basis of Lee Hwang"s agony during his official life did not much differ from cleanness. According to history, Ume blossom was a representative of cleanness and in consideration of its pure/cold image or background, poetical imagination of God"s world, hermit"s life, fidelity, motive of Lee Hwang"s poems of Ume blossom may be cleanness.<BR>  Lee Hwang"s identification with Ume blossom by the medium of cleanness can be discussed in three aspects―poem of exchange talks, poem of damage due to cold weather and poem of union between material and ego. Poem of exchange talks means type of poetry in which Lee Hwang and Ume blossom exchanged the talks and the type is the most adequate to get an extreme content of Lee Hwang"s identification with Ume blossom. Poems of damage due to cold weather means that Lee Hwang produced this sort of poems when he confessed a heartrending sorrow to see the damaged Ume blossom due to cold weather as if he had been damaged. This also could be unique contents trend on poems of Ume blossom that Lee Hwang"s extreme identification with Ume blossom produced. Poem of exchange talks and poem of damage due to cold weather were the representative types, Lee Hwang"s poems of Ume blossom mainly could be said that addressed the union between material and ego without individual barrier.<BR>  In conclusion, Lee Hwang"s aim for consciousness in his poems of Ume blossom is internal cleanness. Internal cleanness means the completely cleared off state of human greediness. Therefore this is a state of union between God and man and freedom of consciousness can be demonstrated as absolute freedom state of mentality. Therefore, Lee Hwang"s aim for consciousness in his poems of Ume blossom can ultimately mean the aim for freedom.

      • 두성령 이암의 영모화 : 견도(犬圖)와 응도(鷹圖)를 중심으로

        이원복 한국고고미술연구소 2011 고고학지 Vol.17 No.-

        Lee Am (1507-1566) was a celebrated royal descent literati painter of Joseon in the 16th century. His paintings became better known to the Korean public,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unveiling of a series of his surviving works, located in Japan. The extant paintings of Lee Am include Blossoms, Birds, and Puppies in the collection of the Samsung Museum of Art Leeum, which was designated by the Korean government as Treasure No. 1392. In this paper, I establish that this painting and his Blossoms, Birds, and Puppies in the collection of the Joseon Museum of Art in North Korea are not works in duo, as has been assumed thus far, but two of several panels of a folding screen. With his works surviving in Japan becoming unveiled to the public one-by-one, we now understand the style of Lee Am's paintings better, and his style appears to have had a lasting influence on Japanese paintings, as a matter of fact, more than it did on Korean paintings. Within the Chinese-influenced cultural sphere of Asia, Korean paintings distinctly stand out from the rest of painting traditions. The works of Lee Am convey a massive feeling which is unique to early Joseon paintings. Meanwhile, there is a mood in his paintings that is characteristically optimistic and good-natured, yet desolate at times. Lee Am's paintings, even when they are decorative paintings in the taste of the royal palace, still remain natural and unaffected with a nonchalant note about them. They display the combination of great observation skills and execution skills, and their subjects are accurately depicted into fine details. Further more importantly, his paintings have an unmistakable warmth pervading them. Lee Am's paintings influenced, for example, the paintings of dogs by Japan's leading artists of the 17th century to the 18th century, of the likes of Tawaraya Sotatsu, Yosa Buson and Ito Jakuchu. Influencing art scenes beyond the borders of his native land, Lee Am indeed was an international artist of undoubted caliber. In the genre of yeongmo (animal paintings), Lee Am drew on international trends of the Five Dynasties period of China to the Song and Yuan Dynasties, but forged his own style from these various sources of inspiration. While being great examples of animal paintings with 16th-century royal palace flavor, Lee Am's works set themselves apart from others by his contemporaries through a signature relaxed quality in composition and spatial arrangement. Lee Am indeed was a towering genius on Joseon's art scene of the 17th century with a unique stylistic stamp. Unfortunately, however,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how precisely Lee Am's paintings influenced his contemporary Joseon artists and later generations of artists based on the meager body of works surviving today. That being said, one finds echoes of Lee Am's childlike, nonchalant sunniness and humor in mid-Joseon paintings of slightly different subjects, like horses and oxen by Kim Si and Lee Gyeong-yun, and members of their families. Lee Am's works, therefore, are likely to have influenced later generations of painters, even if indirectly, by serving as a larger aesthetic backdrop, for instance, to such works as paintings of hawks by the late Joseon court painter Jeong Hong-rae. Only nine works have been identified within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three in the collection of the Joseon Museum of Art in Pyeongyang, North Korea, three in the colle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of which two are attributed to him, and three others in the collection of the Samsung Museum of Art Leeum and private collections. However, compared to other painters of his time, this is actually not a small number. In addition, in recent years, a handful of other paintings of his have been unveiled in Japan and in the US, which indeed correspond to the titles of Lee Am's works mentioned in historical writings. Thanks to this, we now understand Lee Am better as a painter, both in terms of style and artistic bent and taste. As for subjects, his favorites were dogs and cats, hawks and geese. He treated these subjects at times using outlines, at other times without outlines. In his expressive techniques, he coupled the liberal and rough brushstrokes of literati paintings with a soft tone. Some of his works are in ink and light color, producing a limpid and serene effect, while others are highly realistic and provide minute details of the subject treated. These elements are at times found together side-by-side in one work, forming a subtle harmony. While there is undeniably a degree of decorative quality in his paintings, his subjects seem never stilted and are always full of life. The warmth and humor characterizing Lee Am's paintings, meanwhile, are also shared characteristics of Korean paintings as a whole, which set apart the latter from paintings of neighboring countries, and part of the national aesthetic temperament of Korean people. 이암(1507-1566)은 16세기 조선화단에서 종실(宗室)출신 문인화가로 영모에 명성이 높았다. 국내보다는 일본에 전해진 유작들이 공개됨으로 본격적인 조명이 가능해졌다. 그의 유작 중 일찍부터 잘 알려진 현 북한 조선미술박물관 소장〈화조묘구(花鳥猫狗)〉 쌍폭과 보물 제1392호로 지정된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화조구자(花鳥狗子)〉는 함께 그려진 일괄품이 본 논문을 통해 확인되었다. 국내 전해진 유작은 북한까지 포함해 10점으로 한 두 예를 빼곤 일본에 전해진 것을 20세기 일본에서 구입한 것이다. 국외는 전칭작을 포함해 미국에 1점과 일본의 8점으로, 모두 9점의 존재가 확인된다. 그는 동물 그림을 지칭하는 영모화의 영역에 있어 오대(五代) 이후 송·원에 이르는 국제적인 흐름을 적극, 능동적으로 취사선택해 자기 나름의 골격을 형성했다. 16세기 궁정취향의 동물 그림을 잘 보여준다. 짜임새나 화면 구성 측면에서 느슨한 면 등 그들과 구별되는 자신의 그림 세계를 선명하게 구축하여 17세기 조선화단에서 우뚝 솟은 준봉이 아닐 수 없다. 그가 즐겨 그린 소재로는 개와 고양이·매·기러기 등이다. 표현 기법에선 몰골(沒骨)과 구륵(鉤勒)의 혼용, 문인화가로서의 활달·분방함과 거침, 공필(工筆)에 필적하는 극사실주의의 섬세함의 공존, 수묵담채가 주는 담백한 분위기, 이들 요인들이 함께 빚은 절묘한 조화도 읽을 수 있다. 장식적인 면이 없지 않으나 소재를 앞에 놓고 사생을 통해 획득한 생동감과 생명력이 감지된다. 그림 전체 분위기가 주는 따뜻함과 익살은 타국과 구별되는 우리 민족 나름대로 형성된, 우리 옛 그림에 내재된 공통적인 미의식의 구현이기도 하다. 그의 화풍이 조선화단에서 동시대나 후배들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는 살피기 어려운 실정이다. 하지만 그림 소재는 다르나 조선 중기화단에서 전개된 김시(1524-1593)며 이경윤(1545-1611) 집안의 말과 소 그림에서 역시 동화적이며 익살과 통하는 크게 다르지 않는 미적 정서를 감지하게 된다. 조선후기 화원 정홍래(1720-1791 이후)의 매 그림의 정형성립에 선구적인 면모를 보인다. 무엇보다도 중시될 사항은 이암의 일본 그림에 끼친 영향이다. 일본 린파(淋派)의 양식을 창시한 다와라야 소타쓰(俵屋宗達, 17세기), 린파의 대가인 오가타 코린(尾形光琳, 1658-1716)의 부친 오가타 소켄(尾形光琳, 1621-1687)은 그의 그림을 모방했다. 18세기로 접어들어 요사 부손(与謝蕪村, 1716-1783), 이토 자쿠추(伊藤若沖, 1716-1800) 등 일본의 일급화가들의 그림에서 이암의 영향을 읽을 수 있다. 특히 표현기법에서 다와라야 소타쓰의 수묵화에 보이는 타라시코미 기법은 〈화조구자〉에 서 보이듯 이암이 선구의 위치를 점한다.

      • KCI등재

        『李氏聯珠集』 硏究

        이명희(Lee Myoung hee) 어문연구학회 2015 어문연구 Vol.8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李氏聯珠集』은 李廷龜로부터 李明漢과 李昭漢 , 다시 八相으로 이어지는 가계구도에서 그 문학적 전통이 충실히 전승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시선집으로 주목을 요한다. 李廷龜ㆍ李明漢ㆍ李昭漢ㆍ八相이 지닌 천부적인 자질은 그들의 문학적 표출이나 경향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다. 그들은 단련과 인위적인 수사를 통한 시구의 선택보다는 감성을 기반으로 한 자연스러운 표출이 많았으며 구점과 구호가 그러한 일례이다. 그래서 이정구가계의 문학은 唐風이라는 평가를 많이 받는다. 八相의 시를 논하는 다양한 평어에 다소 표현의 차이가 있으나 상당히 유사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특히 豪放과 飄逸로 일컬어지는 이정구ㆍ이명한ㆍ이일상 3대의 평어가 가장 유사하다. 이 유사성은 가계문학의 전승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부인하기 어렵다. 이정구와 김창협은 진정성 추구라는 측면에서 동일한 목표를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농암 김창협은 이정구의 단점으로 체재에 엄격함이 부족하고 격조에 古雅함이 없다는 점을 들었다. 八相은 선대의 문학경향을 계승하면서 몰개성적으로 지어지던 당풍이 가진 한계와 이정구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하여 부단히 노력하였다. 八相은 이러한 점을 어느 정도 극복하여, 수사에 있어서 진전을 보인 측면이 있다. 하지만 남용익이 이정구가계의 문학에서 이명한을 가장 높이 평가한 부분에서 알 수 있듯 八相이 선대의 문학을 뛰어넘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다만 八相이 명암 이해조와 진암 이천보로 이어지는 가계의 문학 계승에서 중심에 위치하며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한 점은 분명하다. 『李氏聯珠集』은 바로 이 八相의 문학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정구가계인 명암 이해조과 진암 이천보의 문학에 있어서도 농암 김창협과 삼연 김창흡의 영향력이 작용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그들의 시를 선대의 문학과 비교해볼 때 심도의 차이가 있을지언정 선대의 평어와 유사한 '豪放'이라든지 '淸曠'과 '雋逸' 같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는 가계의 시풍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입증한다. 이정구가계의 문학과 그 경향은 주로 시대적 동인이나 교유의 측면에서 문학적 영향관계를 구명하는 기존 연구와 달리, 가계문학의 전승이라는 측면에서 연구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Leessiryeonjujip』 requires attention as an important anthology of poetry showing that the literary tradition has been handed down faithfully in the family structure leading from Lee Jeong-gu to Lee Myeong-han and Lee So-han, Pal Sang again. The natural qualities of Lee Jeong-guㆍLee Myeong-hanㆍLee So-hanㆍPal Sang a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their literary expression or trends. Rather than selecting poetic phrases through training and artificial rhetorics, they usually expressed their emotions naturally and punctuations and mottos are the examples. So the literature of Lee Jeong-gu family line is generally evaluated to be the Tang style. Despite somewhat differences in expression, various comments that discuss Pal Sang's poems have significantly similar characteristics. In particular, the comments of three generations of Lee Jeong-guㆍLee Myeong-hanㆍLee Il-sang called as broadness and excellence are the most similar. It is difficult to deny that this similarity originated from the transmission of household literature. Lee Jeong-gu and Kim Chang-hyeop had the same goal in terms of the pursuit of authenticity. However, Nongam Kim Chang-hyeop pointed out Lee Jeong-gu's disadvantage that rigor is lacking in the system and there is no elegance. While inheriting the literary trend of previous generations, Pal Sang constantly tried to escape the limits of the Tang style made de-individually and the limits of Lee Jeong-gu. By overcoming these points to some degree, Pal Sang showed progress in rhetorics. However, as can be seen from the fact that Nam Yong-ik evaluated Lee Myeong-han the most highly in the literature of Lee Jeong-gu family line, it is difficult to see that Pal Sang exceeded the literature of previous generation. But it is obvious that Pal Sang is located in the center in the literary inheritance of the household leading to Myeongam Lee Hae-jo and Jinam Lee Cheon-bo and played an important link role. 『Leessiryeonjujip』 can be said to be quite valuable in terms of containing the literature of Pal Sang. The fact is that Nongam Kim Chang-hyeop and Samyeon Kim Changheup's influence also acted on the literature of Myeongam Lee Hae-jo and Jinam Lee Cheon-bo in Lee Jeong-gu family line. Comparing their poems with the literature of previous generations, however, despite a difference in depth, they are evaluated to be 'broad' or 'clear' and 'excellent' similar to comments of previous generations. This proves that the poetical style of the family line has been inherited continuously. Unlike existing research investigating the literary influence relationship mainly in terms of contemporary drivers or social intercourse, the literature and trend of Lee Jeong-gu family line is a good example showing the need for research in terms of inheritance of family literature.

      • KCI등재

        영·호남 시조문학의 전개 양상 - 현대시조를 중심으로 -

        이송희 ( Lee Song-hee )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2017 嶺南學 Vol.0 No.60

        이 글은 가람과 조운, 노산의 시조론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으로 오늘에 이르는 영·호남 시조문학의 지형도를 그려보고자 하였다. 시조의 근대화 길목에서 우리는 호남을 대표하는 가람과 조운, 영남을 대표하는 노산과 이영도, 이호우를 먼저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외래문학의 범람으로 인해 민족문학의 말살 위기에 직면해 있던, 우리의 근대는 그야말로 전통적 장르를 유지하기 어려운 시기였다. 이 시기, 시조부흥운동을 통해 시조의 혁신을 주장하였던 인물들이 이들이기 때문이다. 현대시조는 1925년 최남선, 이광수, 정인보, 이은상, 이병기 등에 의해 주도된 시조부흥운동으로 이어진다. 이는 시어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연작시도입, 다양한 현대적 감각 등의 실험을 통해 시조를 현대화하는 운동으로 확산된다. 이어 1920년대 후반에는 가람, 노산, 조운 등에 의해 시조가 혁신되어 시조 문학의 새로운 영역이 개척되었다. 노산 이은상은 역사의식을 강하게 드러냈고, 가람 이병기는 감각적 언어의 조탁으로 새로움을 꾀했으며, 조운은 서정적 이미지를 구현하는 방식으로 시조의 현대화에 부응하였다. 이러한 현대적 혁신은 오늘날 시조문학의 발전과 계승에 중요한 밑거름이 되었다. 현대시조로의 이행에는 앵·연 갈이의 변형과 같은 형식적 측면뿐만 아니라 문학 언어, 세계에 대한 인식적 측면에서도 현대적 요소들을 취할 수 있어야 한다. 노래하는 시조에서 읽는 시조로 변화된 시조가 시조부흥운동을 통해 신문 잡지의 적극적인 논의 대상으로 본격화되었던 시기, 현대적 감각, 연작시, 시어의 일상성, 음보의 변화 등을 선보이며 추구했던 현대성을 우리는 쇄신을 거듭하며 이어나가야 할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see the development of Sijo, one kind of Korean poetic form, looking into the theory of Sijo suggested by Cho Un, Garam Lee Byeonggi, and Nosan Lee Eunsang who intended the modernization of Korean Sijo beyond its regionality in Yeongnam and Honam regions in Korea. And prior to discussion about modernization of Sijo, it would be essential to discuss about the representative Sijo poets - Garam Lee Byeonggi and Cho Un who represent Honam region and Nosan Lee Eun-sang, Lee Yeoungdo, and Lee Hou who represent Yeongnam region - first of all. It the modern period of Korea, it was really hard to carry on its traditional genres due to the increasing crisis in national literature with the flood of foreign literature, and these people above made great efforts to promote the innovation pivoting around Korean tradition, insisting the innovation of Sijo through Sijo Revivals. Modern Sijo was led to Sijo Revivals spearheaded by Choi Namseon, Lee Gwangsu, Jeong Inbo, Lee Eunsang, and Lee Byeonggi in 1925. And this was soon led to a movement to modernize Korean Sijo, through a number of different experimental attempts, including new awareness on poetic diction, introduction of serial poetry, and a wide range of modern sensibility. In the late 1920s, Sijo became innovated by Garam, Nosan, and Cho Un, and a new field of Sijo literature was pioneered accordingly. In order to keep up with this modernization trend, Nosan Lee Eunsang expressed his strong historical consciousness, Garam Lee Byeonggi attempted novelty by elaborating words in a more sensitive way, and Cho Un tried to bring lyrical images through his works. There is no doubt that there are definitely tangible and intangible boundary lines between different nations, civilizations, religions, regions, and even individuals. However, human, as a social being, makes efforts in order to move in and out of the boundary line and break it for each other`s interest. Discourse in modern literature is communication and interaction. And as literary persons, we are expected to keep our tradition through Sijo so that we could move towards the age of communication for modern Sijo of the 21th century.

      • 옥산서원과 여주이씨

        이수환 ( Lee Soo-hwan ) 한국계보연구회 2014 한국계보연구 Vol.5 No.-

        본고는 조선시대 영남의 대표적인 서원인 옥산서원과 그 제향자인 이언적 가문에 대해 검토하였다. 경주의 驪州(驪江)李氏는 본래 경기도 驪州牧 土姓으로 고려후기까지 여주의 戶長職을 세습하다가, 고려 말에 본관을 떠나 영남으로 내려온 것 같다. 영남에 정착한 초기에는 迎日에 살다가 이언적의 조부 李壽會가 경주인 生員 李點의 사위가 되어 경주로 온 것이다. 이 가문이 경주 지방에서 확고한 재지적 기반을 갖게 된 계기는 이수회의 아들 李蕃이 손소의 사위가 되면서부터이며, 이로 인해 그의 처가 소재지인 양좌동은 마침내 손·이 양 성의 세거촌이 되었다. 경주 여강이씨 가문은 17세기 이후 급격히 족세가 번창하면서 경주권의 어느 가문보다 대·소과 합격자를 많이 배출하여 대표적인 명문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名祖 이언적이 사후에 ‘宗廟配享'[明宗]과 ‘文廟從祀'라는 人臣으로서 또는 학자로서 최고의 영예를 향유한 데서 이후 이 가문은 영남의 대표적인 명문으로 자리 잡았다. 옥산서원은 이언적 사후 경주 지역 사림들이 이언적의 학통을 계승하기 위해 1572년(선조 5)에 건립하였다. 옥산서원은 당시 慶州府尹 李齊閔이 權德麟(이언적 門人) 등 鄕中士林 13명의 건의를 받아들여 이를 監司에게 보고하자, 감사 任說이 禮曹에 狀請하여 창건하였다. 옥산서원은 설립 후 당시 조선왕조의 서원진흥책에 힘입어 급속한 발전을 보게 되었으며, 특히 제향자인 이언적이 1610년(광해군 2)에 ‘동방 5현'의 한 분으로 文廟에 종사되자 그 영향력은 더욱 크게 증대되었다. 이후 옥산서원은 막대한 경제적 기반을 토대로 경주부의 유림사회를 실질적으로 대표하면서 지역 유림들의 교육 및 정치·사회적 활동의 중심지로 역할하였으며, 나아가 당시 중앙 정계의 치열한 정쟁 속에 도산서원과 함께 영남 남인의 대표적인 서원으로서 남인의 정치적 명분 제공과 이들의 상호결집을 위한 기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한편 옥산서원은 인조반정·갑술환국 등 중앙 정계의 정쟁에서 남인 세력이 점차 실세함에 따라 院勢가 상당히 위축되었지만, 영·정조 대에 와서 다시 중앙 정계로부터 주목받았다. 영·정조 두 왕은 『대학』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따라서 이때 주자의 『大學章句』의 결유된 부분을 보완하여 『大學章句補遺』를 다시 편한 이언적의 학문이 주목되면서 그를 봉양하는 옥산서원도 중앙으로부터 특별한 대우를 받았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옥산서원은 경주권을 넘어 영남의 대표적인 서원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였으며, 대원군의 전면적인 원사훼철 때에도 文廟從祀諸賢의 서원으로서 남게 되었다. This study is to examine Oksanseowon, a representative academy in Youngnam region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the Lee clan who were responsible for Confucian ritual at the academy. The Yeoju Lee clan in Gyeongju came from Yeoju-mok, Gyeonggi-do where their ancestors lived until the late Goryeo dynasty, some of them served as Hojang in Yeoju. The clan is believed to have left Yeoju and moved to the Youngnam region around the end of the Goryeo dynasty. Early in their settlement in the Youngnam region, they lived in Youngil until Lee Su Hee, grandfather of Lee Eon Jeok married to a daughter of Lee Jeom, a saengwon in Gyeongju and the entire clan moved to Gyeongju. The clan came to power in academic aspects in Gyeongju when Lee Beon, a son of Lee Su Hee, became a son-in-law of Son Soh. Finally, Yangja-dong, home to his wife's household, became a village of residence for generations of both Son and Lee clans. The Yeogang Lee clan in Gyeongju enjoyed prosperity all of sudden since the 17th century, produced more successful examinees in national civil service exams than any other clan in the Gyeongju area, making the clan establish itself as a representative noble family. In particular, after his death during the reign of Myeongjo, Lee Eon Jeok enjoyed the highest honor as a subject to the king and as a scholar such as Jongmyobaehyang [Myeongjong] and Munmyojongsa, which was a key influence to make this clan a leading noble family in the region. Oksanseowon was built in the 5th year of King Seonjo in 1572 by Confucian scholars in the area after his death with the aim of inheriting academic tradition of Lee Eon Jeok. The academy was established as the then Gyeongju mayor Lee Jae Min accepted a suggestion of 13 Confucian scholars in the village including Gwon Deok Lin, a pupil of Lee Eon Jeok and reported it to Governor Im Seol E, who recommended to the Ministry of Rites. Since its foundation, Oksanseowon witnessed a rapid growth with the help of academy promotion policy of the then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especially, when its former ritual manager Lee Eon Jeok was enshrined as one of the five sages in the Orient in the 2nd year of King Gwanghae in 1610, its influence grew stronger than ever before. Afterwards, with enormous economic resources, Oksanseowon became a symbol of Confucianism in Gyeongju, playing a center of education, politics and social activities of the local Confucian scholars. Beyond that, as a representative academy of the Namin camp in the Youngnam region together with Dosanseowon, Oksanseowon played a role in providing a political cause for the entire Namin camp and uniting them amid fierce political struggles in the then central government. While the academy's influence considerably decreased, as the Namin camp began to lose power in political struggles in the central government such as Injobanjeong and Gapsulwhanguk, it drew attention again of the central government during the reign of Youngjo and Jeongjo. The two kings had special interest in Daehak. Accordingly, while the two kings ruled, much attention was paid to the academic achievements of Lee Eon Jeok who supplemented missing parts of Daehakjanggu of Chu Hsi and re-complied Daehakjangguboyou, and therefore, the academy which enshrined him was treated specially from the central government. In this situation, the academy established its firm status as a representative academy in Gyeonggju and Youngnam region and survived Daewongun's full-scale destruction of academies and temples as an academy of sage enshrined in a Confucian shrine.

      • KCI등재

        초기 박태원 소설과 이상 소설에 나타나는 공통 모티프에 관한 연구

        이경림(Lee, Kyung-rim) 구보학회 2010 구보학보 Vol.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초기 박태원 소설과 이상 소설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절름발이' 짝 모티프에 주목하고자 한다.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우리부부는 숙명정으로 발이 맞지않는 절늠바리인것이다.”라는 「날개」의 서술에서 따 온 명칭이다. 본고는 이 명칭을 통해 초기 박태원 소설과 이상 소설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특정한 인물의 짝―경제적으로 무능한 남자와 주로 사회적 하층계급인 여자의 짝―을 가리키려고 한다. 이를 위해 본고는 박태원과 이상의 소설을 ‘지시적인(referential)' 내러티브로 읽는 해석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 이로부터 벗어나 이들 소설을 ‘허구적인(fictional)' 내러티브의 위치로 복귀시켜서 살펴보고자 한다.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박태원과 이상이 공유하는 문학적 모티프로서 소설의 구성에 지배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 모티프를 통해 두 사람이 구현하는 주제가 서로 명확히 변별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절름발이' 짝 모티프가 박태원 소설에서 먼저 출현하여 그 특성들을 선취한 점을 상기할 때, 이상 소설에 등장하는 ‘절름발이' 짝 모티프 역시 ‘모상'으로부터 ‘타블로'의 위치로 복귀시킬 수 있다. 경제적으로 무능하여 여자에게 생활을 의존하는 남자와 사회적 하층계급 여자의 짝을 다룬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박태원의 초기 소설에서 먼저 등장한 바 있다. 특히 「비량」에서 초점을 맞추어 형상화하는 관계가 그것이다. 이와 같이 박태원 소설에서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룸펜 인테리'인 남자의 축에 중심을 둔 형태로 나타난다. 이때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룸펜 인테리'의 무능함을 폭로하는 장치로 활용됨으로써 창작집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에 실린 소설의 주요 인물들이 공유하는 ‘룸펜'적 성격을 강조한다. 한편 이상은 「지주회시」를 필두로 하여 ‘절름발이' 짝 모티프를 활용한 작품을 발표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박태원의 ‘절름발이' 짝의 남자가 ‘룸펜 인테리'라는 사회적 특수성을 지닌 인물군을 가리키는 것인 데 반하여, 이상의 ‘절름발이' 짝의 남자는 아방가르드적 예술가를 가리키는 것으로 읽을 수 있다. 이상 소설에서 ‘절름발이' 짝 모티프는 예술가로서의 자의식을 상실한 남자의 후일담을 서술하기 위해 활용되는 문학적 장치이다. 즉 경제적으로 무능하여 생활을 의존하는 남자와 사회적 하층계급 여자의 짝이라는 기본 형태는 고수되어 있으나, 이상 소설의 ‘절름발이' 짝 모티프가 박태원 소설의 그것과 분기하는 지점은 남자의 모델이 은유하는 바가 다르다는 데에 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a function of the literary motif, a ‘limping' couple, shown in the early novels of Park Tae-won and Lee Sang in common. This paper named the common motif as a ‘limping' couple after the description in 「Nalgae」: “We make a limping couple destined never to keep in step.” This paper refers to a specific couple motif shown in the early novels of Park Tae-won and Lee Sang by this name. Usually in their early novels, a financially incompetent man and a woman of lower social position make a ‘limping' couple. This paper regards these novels as ‘fictional' narratives, although preceding interpretations regarding these novels as ‘referential' narratives are still valid. A ‘limping' couple motif is one that Park Tae-won and Lee Sang use in common. Although this motif plays a key role in composition of their early novels, the themes crystallized by this motif are quite different from each other. For this motif appears in the novels of Park Tae-won first, a ‘limping' couple motif in the novels of Lee Sang has a valid reason to be interpreted as ‘fictional' device rather than ‘referential' one. A ‘limping' couple motif appears in the novels of Park Tae-won earlier than those of Lee Sang. One of the early novels of Park Tae-won, 〈Biryang〉,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a financially incompetent man and a woman who is a barmaid. As this paper analyzes this novel, a ‘limping' couple in the novels of Park Tae-won puts emphasis on the man who is a ‘lumpen intellectual'. In these cases, a ‘limping' couple motif functions as a literary device to expose an incompetence of lumpen intellectuals, which is a common characteristic displayed by the characters in his story collection, 〈A day of Gubo the novelist〉. On the other hand, Lee sang started to publish novels focusing on a ‘limping' couple motif with 〈Jijuhoisi〉 in the lead. Though a man in the novels of Park Tae-won refers to a ‘lumpen intellectual', who has its distinct characteristics in social contexts, a man in the novels of Lee Sang refers to an avant-garde artist. In the novels of Lee Sang, a ‘limping' couple motif functions as a literary device to descript a follow-up story of a man who abandoned his ambition to be an avant-garde artist regardless of his own will. In other words, the basic formation made by Park Tae-won, an ill-matched couple of a financially incompetent man and a woman of lower social position is kept in the novels of Lee Sang, too. Though in the novels of Lee Sang, a ‘limping' couple motif crystallizes different themes for a man refers to a different model from that of Park Tae-won. While a ‘limping' couple motif is usually used to descript incompetence of a ‘lumpen intellectual' in the novels of Park Tae-won, the same motif is used to descript despair of an avant-garde artist in case of Lee Sang.

      • KCI등재

        야담집에서의 이경류 이야기의 전개와 그 의미

        이강옥(Lee, Kang-Ok) 한국문학회 2012 韓國文學論叢 Vol.6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야담과 야담집의 전개라는 차원에 초점을 맞추어, 야담과 야담집이 이경류 이야기들을 선별하고 조합하는 양상을 정리한 뒤 그런 양상이 어떤 야담사적 의미를 가지는지를 살펴보았다. 유몽인의 『어우야담』은 우애와 효가 조화를 이루게 하였다. 이재의 〈종사이공묘갈〉은 이경류의 행적을 ‘충효'로 갈무리하고 표창하였다. 노명흠의 『동패락송』은 이경류의 혼과 부인과의 사랑 관계를 집중적으로 보여주었다. 부부애가 중심에 있고 자애와 효도가 그를 따라가는 형국이다. 이규상의 『병세재 언록』은 환생을 보여주었으며 그런 점에서 서사적 호기심을 극대화하면서 이념적 검열을 최소화시켰다. 이희평의 『계서잡록』은 이희평이 생존하던 시기까지 한산이씨 가문 이야기판에서 전승된 이경류 관련 이야기들을 선택적으로 집대성한 것으로서 가족질서와 신분질서를 재구성하고 효행을 부각시켰다. 이런 분석을 바탕으로 하여 19세기 야담집에서 이경류 이야기가 어떻게 나타나며 그런 특징이 어떤 의미를 지향하는지를 살폈다. 먼저 19세기 야사집의 선택에 대해 살폈다. 이들은 1784년 경 편찬된 『조야집요』 소재 이경류 이야기를 근간으로 하였는데, 문헌들에서 산견되는 것들을 모으고 뒷부분은 『어우야담』의 것을 옮겼다. 환생을 간략히 언급한 것은 그것이 중국 사신과 관련되었기 때문이었고 부부애를 무시한 것 역시 야담 편찬자들이 가진 역사서술자로서의 자의식이 작동했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19세기 야담집은 19세기 야사집의 선택과 뚜렷하게 변별된다. 19세기 주요 야담집들은 모두 『계서잡록』 이경류 이야기를 전재하고 있다. 여기에는 새로운 모티프의 추가나 창조적 변개는 없다. 19세기 이후의 주류 야담집들이 『계서잡록』 계통의 이경류 이야기를 주로 수용했다는 점은 조선후기 야담집의 귀추와 관련하여 의미심장한 암시를 준다. 그것은 부부간 사랑을 중시한 『동패락송』이나 이념적 검열을 거부하고 호기심어린 환생을 보여준 『병세재언록』 등의 지호노을 19세기 야담집이 수용하지 않았음을 뜻한다. 나아가 〈이생규장전〉에서 비롯한 전기(傳奇)소설의 지향으로부터 19세기 야담집이 더 분명한 선을 그은 것을 의미한다. 조선 후기 정신사의 굵은 흐름은 ‘이념의 구현'과는 반대쪽으로 나아갔다. 그런데 야담의 경우, 야담집 편찬자 개인의 성향에 따라 이념의 구현이 극단적으로 강조되기도 하였다. 나아가 야담은 달라진 현실에 대한 일종의 대안으로서 이념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더 이상 이념이 관철되지 않는 현실을 목도하던 야담 수용자들이 이념이 더욱 강조되는 야담을 선택하여 읽기를 원했을 수도 있다. 『계서잡록』 소재 이경류 이야기는 후자의 관점에서 19세기 야담집으로 들어와서 굳어졌다. 이는 19세기 후반 야담집이 창조력을 잃고 다만 서로를 모방하거나 전재하는 단계로 접어들었음을 뜻하면서 다른 한편, 야담집들이 전기소설이나 야사집 등 다른 성격의 장르 및 책들을 타자화하면서 야담집 자체의 고유한 속성을 명확하게 인지하고 더 단단하게 서로 결속되었음을 의미한다. 19세기 이전까지의 야담은 집안일에 대한 미련과 부인과 아들에 대한 애착 때문에 죽어서도 혼이 되어 되돌아온 이경류를 형상화하였다면, 19세기 야담은 그런 이경류 형상을 바탕으로 하면서 국가와 가문의 질서를 재구축하는 열사로, 효행 실천의 화신으로 이경류를 재형상화하였다고 하겠다. This paper examines various approaches to stories about Lee Kyoogryu in each historical reincarnation and their meanings in the history of Yadam. Yoo Mongin's Uhwooyadam depicts Lee's story as a harmonious reunion of friendship and filial piety. Lee Jae's Jongsayigongmyogal describes and commends stories related to Lee Kyungryu as fidelity and filial piety. Noh Myunghum's Dongpaeraksong foregrounds the love story between the ghost of Lee Kyungryu and his wife, marginalizing the story of grace and filial piety. Lee Kyusang's Byeongsaejaeuonrok illustrates Lee Kyungryu's reincarnation, which both intensifies narrative curiosity and minimizes ideological censorship. Lee Huipyung's Gyeseojaprok stresses familial and hierarchical order, and filial piety, for it was a selective anthology of anecdotes that had been transmitted from the storytelling space of the Hansan Lee family. This paper also examines the stories of Lee Kyungryu found in the 19th century Yadam anthologies and their common characteristics and meanings. Lee's stories included in the anthologies of informal history were based on those of Joyajipyo published in 1784 and selected a few stories from several other anthologies including Uhwooyadam. A brief description of Lee's reincarnation is included due to its relationship to the envoys from China, while conjugal affection is ignored due to the editors' self-consciousness as narrators of history. There exists distinctive difference between the 19th century Yadam anthologies and the 19th century Informal History anthologies in dealing with the stories of Lee Kyungryu. The major Yadam anthologies of the l9th century directly quoted the stories from Gyeseojaprok. No other creative transformation and additional motifs are found. The fact that the 19th century Yadam anthologies adopted Lee Kyungry anecdotes mostly from Gyeseojaprok suggests a significant implication regarding the eventual development of the late Yi Dynasty Yadam. The 19th century Yadam anthologies did not inherit the values of earlier Yadam anthologies that stressed conjugal affection as in Dongpaeraksong, and resisted ideological censorship and embrassed the curious reincarnation as in Byeongsaejaeuonrok. It also clearly demarcated itself from the Eccentric Novel, such as Yisaengkujangjeon. The zeitgeist of the late Yi Dynasty was the opposite of “implementation of ideology”. However, implementation of ideology was stressed in extremity in the Yadam anthologies of this period, depending on the editors' personalities. Furthermore ideology was strongly emphasized and idealized, for Yadam was deemed as an alternative to the real world where implementing ideology was no longer possible. Lee Kyungryu stories in Gyeseojaprok represents such a view. This might suggest that the late 19th century Yadam went into a stage of creative stasis by merely imitating and adopting the pre-existing stories. On the other hand it suggest that Yadam recognized and established its own unique generic styles and characterizations as an opposite of Eccentric Novel and Informal History. Prior to the 19th century, Yadam focused on familial side of Lee's story, portraying Lee's eventual reincarnation as a direct result of Lee's affection for his son and wife. Based on the earlier anthologies of Yadam, the 19th century Yadam recreated Lee Kyungryu as a paragon of filial piety, and a patriotic and familial martyr who successfully reconstructed the order of the state and famil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