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증참의공적소시가(贈參議公謫所詩歌)』를 통해 본 이광명(李匡明) 한시(漢詩)의 일고찰

          이승용 ( Lee Seung-yong ) 근역한문학회 2018 漢文學論集 Vol.50 No.-

          李匡明(1701 1778)은 號가 海嶽丈人으로, 江華學의 개창자인 霞谷 鄭齊斗(1649~1736)의 제자이자 孫壻이며, 椒園 李忠翊(1744~1816)의 養父이다. 이른 나이에 부친을 여의고 江華島로 이주하여 1755년 乙亥獄事가 일어나기 전까지 鄭齊斗의 江華學을 전수받아 학문에 침잠하였지만, 치열한 老少黨爭의 소용돌이에서 일어난 을해옥사가 그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을해옥사가 일어난 그해에 伯父 李眞儒(1669~1730)에 追律되어 北關의 甲山으로 귀양을 갔다가 24년간의 유배 끝에 결국 무술년(1778, 정조2)에 謫所에서 78세로 생을 마감하였다. 이광명이 비록 기나긴 유배로 불우한 삶을 살았지만, 甲山은 그에게 새로운 문학 창작의 공간이었으며, 그 속에서 자기만의 독특한 색채를 지닌 詩作을 남겼다. 이광명의 한시를 한 마디로 말하면 ‘孤獨과 哀愁의 悲歌'라 할 수 있다. 沈魯崇(1762~1836)은 機張 유배지에서 이광명의 從弟인 李匡顯이 남긴 1首의 시를 보고 “고통으로 가득한 情境이 시를 읽는 이로 하여금 다 읽지 못하게 만든다.”라고 말하였다. 이광명의 한시도 이와 유사한 詩情과 詩境을 내포하고 있는데, 孤獨과 悲哀가 지배적 정조를 이루고 있으며, 자신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정서를 절제와 꾸밈없이 그대로 표출하였다. 이는 이광명의 한시가 다른 유배 한시와 지니는 변별점이며, 한시의 창작에서 수사적 기교나 語句의 조탁보다는 진정한 性情의 발로를 더 우위에 둔 그의 창작경향에서 비롯된 결과로 보인다. 다음으로 이광명은 甲山의 풍물과 인물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이를 적극적으로 漢詩에 담아내었다. 북관의 ‘風土記'라 할 수 있는 이러한 유형의 작품은 조선후기 유배시의 범주에서 보더라도 큰 의미가 있다. 유배지의 문화, 풍속, 인물 등 갑산의 다양한 모습을 포착하여 그 당시 지역민의 현실과 생활상을 담아내었고, 당시 유배객들처럼 양반 관료의 의식과 시각이 아니라, 평범한 선비의 시선으로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새로운 공간을 더욱 사실적으로 그려냈기 때문이다. 또 이러한 유형의 한시에서는 이쥬풍속통 에서는 볼 수 없는 좀 더 다채로운 갑산의 인문지리적 환경과 풍토를 엿볼 수 있기에 더욱 그렇다. 마지막으로 형식적인 면에서 보자면 이광명은 古詩를 적극적으로 창작에 활용하여 시험적 시도를 하였는데, 이러한 점에서 5언과 7언의 정형성을 탈피하여 자신이 표출하고자 하는 내면의 감정과 소재를 좀 더 적극적으로 詩作化했던 그의 노력과 새로운 시도를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유형의 古詩는 이광명 개인의 시적 재능과 역량을 가늠하는데 중요한 작품이기도 하다. Lee, Gwang-myeong had a pen name of ‘Haeakjangin', who was a disciple and the grandson-in-law of Ha Gok(pen name), Jeong, Je-doo, the founder of Ganghwa School. He lost his father at an early age and moved to Ganghwa Island, where he immersed himself in the scholarship receiving the lesson of Ganghwa School of Jeong, Je-doo before the occurrence of Eulhaeoksa(Death in prison in the Year of the Swine) in 1755, but the incident of Eulhaeoksa arisen among the fierce political fight between the parties of Noron and Soron totally changed his life. In the year of the occurrence of the incident of Eulhaesaok, he was branded as a rebel linked with his uncle Lee, Jin-yu and exiled to the town of Gapsan in the Northern Gateway, where he finally ended his life at the age of 78 after 24 years of exile. Although Lee, Gwang-myeong lived an unfortunate life in a long exile, Gapsan, the place of exile, was a space for him to create new Chinese poems. In one word of Lee, Gwang-myeong's poems, it can be said that it is ‘a sad song of solitude and sorrow'. When Sim, No-sung saw a poem left by Lee, Gwang-hyeon who was Lee, Gwang-myeong's younger cousin of paternal side, he said that “The landscape full of pain makes it impossible for anyone to read the poem to the finish.”. Lee, Gwang-myeong's Chinese poems also contain poetic mood and level similar to this poem, in which solitude and sorrow are the dominant atmosphere, and he expressed his inner conflicts and emotions as they were without moderation and embellishment. This is the distinctive feature of Lee, Gwang-myeong's poems from other poems created in the place of exile, and it seems to have resulted from his tendency of creation emphasizing the manifestation of real scene(nature) rather than rhetorical techniques or carving of phrases when creating Chinese poems. And, Lee, Gwang-myeong took an interest in the scenery and characters of Gapsan and actively captured them in his poems. This type of work, which can be described as the "topography" of the Northern Gateway, has great significance even in the category of the exile poetry in the late Joseon Dynasty. Because he captured various aspects of Gapsan including the culture, customs, and characters of the exile, and presented the reality and lifestyle of the local people at that time. And, he painted the new space spread out in front of him more realistically, not with the spirit and perspective of an aristocrat or bureaucrat, but with the eyes of an ordinary scholar. Moreover, this type of Chinese poems also offers a glimpse of more diverse human geographical environment and climate of Gapsan, which are not found in the poetry of “Yizupungsoktong”. Finally, from a formal point of view, Lee, Gwang-myeong made a trial attempt actively using the ancient poems for creative purposes. In this regard, we can get a glimpse of his efforts and new attempts to express the inner emotions and materials that he was trying to express by moving away from the formation of ‘five Chinese characters in each line' and ‘seven Chinese characters in each line'. This type of ancient poems is also an important piece of work to measure the personal poetic talent and capacity of Lee, Gwang-myeong.

        • KCI등재

          陶菴 李縡의 詩觀과 詩世界에 대한 일고찰 - 龍仁 隱居時期 詩作을 중심으로 -

          이승용(Lee, Seung-yong) 대동한문학회 2018 大東漢文學 Vol.5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article is a study on the poetry view and the poetry world of Doam Lee Jae(1680~1746) during his seclusion period in Yongin. Lee Jae is a core figure of the 18th century Noron faction. He was regarded as a leading scholar of the moral philosophy in the present age, and since his middle life, he had secluded in the Hancheon, Yongin and devoted himself to the moral philosophy out of office in his lifetime. In the previous studies so far, the realities of Doam and Doam s poetic literature have been clarified to a certain extent, but in relation to Doam s Chinese poetry, what his understanding on the poetry was like, what poem he made a classic and what poem he aimed at in his actual poem writing were not discussed in detail. Paying attention to this point, in this article, focusing on “Analects of Doam” which was left by his literary men after the death of Doam, I studied his understanding on the poetry and literature and his poetry view, and I classified and examined the life of the seclusion period in Yongin which became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living his life as a moral philosopher and the poem writing at that time into three broad categories. And based on this, I tried to investigate the correlation between the poetry view Doam pursued and the poetry world during the seclusion period in Yongin. First of all, the works belonging to the category of “thinking in moral philosophy and the orientation towards self-reflection” were mostly the poems manifested of his spirit and earnest meanings accumulated in the inner side of Doam due to the cultivation of his nature rather than the form such as rhythm or style. This is a part that coincides with the poetry orientation that Doam pursued, and in the large category, it has something in common with the traditional view of poetry and literature of Confucianism aimed at the education of public morals as well as the author s personal protection of conscience and cultivation of nature rather than the pursuit of pure literary value and utility. Next, in the works belonging to the category of “the communion of the external objects and the self and allegorical message”, there were many works which were consistent with his view of poetry and literature that avoided narrow and tight poems and made the faithful and generous poems of the Book of Odes as a classic. This is caused by the fact that Doam made poems of the Book of Odes as a classic, but I think that in addition to this, the cultivation of nature and the academic achievement he accomplished during the seclusion period in Yongin were melted into his poem writing. Finally, in the works we saw in “the pastoral daily life and the pleasure of self-satisfaction”, the taste of unworldliness and the emotion of free and easy daily life consist of main images unlike the works which consist mainly of thinking in moral philosophy, and this was consistent with the orientation manifested in Doam s early poem writing. Although the works which connote the thinking in moral philosophy and consciousness of Neo-Confucianism consist mainly in the poetic world after the seclusion period in Yongin, it seems that while the seclusion he longed for in his early days appeared no more a wish, but a reality, unworldly, free and easy atmosphere he pursued in his early days was naturally harmonized with the poem writing of the seclusion period, and it formed another axis in the poetic world of Doam. It is a indisputable fact that Doam was a moral philosopher, and especially, the poems of moral philosophical tendency occupy much part in his poetic world since Yongin seclusion when he was immersed in moral philosophy. However, seen through “Analects of Doam”, it is true that Doam adhered to his own clear poetry view, and he was a figure who tried to write his own individual poetry through criticism and reflection on the harmful effect of the poetical circles of the time. Looking at these facts, it seems that reevaluation of Doam mu 이 글은 龍仁 隱居時期 陶菴 李縡의 詩觀과 詩世界에 관한 연구이다. 李 縡(1680~1746)는 18세기 老論界의 핵심인물이다. 당세에 道學의 巨擘으 로 손꼽혔던 인물로, 辛壬士禍로 인해 仲父 李晩成(1659~1722)이 죽음을 당한 뒤로는 주로 龍仁의 寒泉에 은거하며 의리를 내세워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평생 재야에서 道學에 전념하였다. 지금까지의 선행 연구에서 도암과 도암 시문학의 실체가 어느 정도 규명되었지만 도암의 漢詩와 관련하여 그의 詩認識이 어떠했는지, 어떤 詩를 典範으로 삼았는지, 또 실제 作詩에서 어떤 시를 지향하였는지는 상세히 논의되지 않았다. 이 점에 주목하여 이글에서는 도암 死後에 그의 門人이 남긴 陶菴語錄 을 중심으로 그의 詩文認識과 詩觀에 대해 살펴보고, 그가 도학자로의 삶을 영위하는데 중요한 전환점이 된 용인 은거시기의 삶과 그 시기의 詩作을 ‘道學的 思惟와 자아성 찰의 指向', ‘物我의 交感과 寓意的 傳言', ‘전원의 일상과 自適의 興趣'라는 세 영역으로 분류하여 살펴보았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도암이 추구했던 詩觀과 용인 은거시기 詩世界의 상관관계를 규명해 보았다. 먼저 ‘道學的 思惟와 자아성찰의 指向'의 범주에 속하는 작품은 대부분 聲律과 辭致와 같은 외면적인 형식보다는 性情의 함양으로 인해 도암의 내면에 축적된 氣像과 절실한 의미가 발현된 시였다. 뿐만 아니라, 이는 도암의 추구했던 詩持向과 일치하는 부분이며, 큰 범주에서 보자면 詩文 자체에서 순수한 문학의 가치와 효용을 찾기보다는 詩文을 통해 작가 개인의 存心 養性은 물론 風敎를 목적으로 하는 儒家의 전통적 詩文觀과 일맥상통한다. 다음으로 ‘物我의 交感과 寓意的 傳言'의 범주에 속하는 작품에서는 편협하고 촉박한 시를 지양하고 忠厚한 詩經 의 시를 전범으로 삼았던 그의 詩觀과 맥이 닿아 있는 작품들이 많았다. 이는 도암이 詩經 의 시를 전범 으로 삼은데 기인한 것이지만 그에 더하여 용인 은거시기에 그가 이룩했던 심성수양과 학문적 성취가 그의 詩作 속에 녹아든 결과라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전원의 일상과 自適의 興趣'에서 살펴보았던 작품들은 道學 的 思惟가 중심을 이루는 작품들과 달리 脫俗的인 취향과 소탈한 일상의 情懷가 주된 심상을 이루었는데, 이는 도암의 初期 詩作에 드러난 지향점과 그 맥이 닿아있었다. 용인 은거 시기 이후의 시세계에서 道學的 思惟와 性理學的 의식이 내재된 작품이 중심을 이루고 있지만, 그가 초년기에 염원 했던 은거가 더 이상 염원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오면서 초년기 詩作에서 추구했던 탈속적이고 소탈한 분위기가 자연스레 은거시기의 詩作에 융화되어 도암의 시세계에 있어 또 다른 하나의 축을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도암이 도학자이며 특히 도학에 침잠했던 용인 은거이후 그의 시세계에서 도학적 성향의 시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다. 그러나 陶菴語錄 을 통해 본 도암은 자기만의 뚜렷한 詩觀을 견지하고 있었으며, 당시 詩壇의 폐해에 대한 비판과 반성을 통해 개성적인 시를 쓰려고 노력했던 인물임에 틀림이 없다. 이러한 사실로 볼 때 도학자로서의 면모 뿐 아니라, 文人으로서 도암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 KCI등재
        • KCI등재

          Removal of Urinary Calculi by Laparoscopic-Assisted Cystoscopy in Five Dogs

          Seung-Yong Lee(이승용), Se-Jin Park(박세진), So-Young Jin(진소영), Min-Hyang Kim(김민향), Seong-Hoon Seok(석성훈), Young-Ki Kim(김영기), Hee-Chun Lee(이희천), Seong-Chan Yeon(연성찬) 한국임상수의학회 2014 한국임상수의학회지 Vol.31 No.5

          다섯 마리의 개에서 복강경 보조 방광경을 이용하여 요로결석을 제거하였다. 모든 개에서 요로결석으로 인한 배뇨 장애를 보였으며, 수술 방법은 동일하다. 수술 전에 요도를 통해 도뇨관을 방광까지 장착한다. 배꼽 1-2 cm 위 정중선에 5 mm 캐뉼라를 장착하고, 복강경 카메라를 도입한다. 방광 선단 바로 위쪽의 복벽에 10 mm 캐뉼라를 장착하고, Babcock 포셉을 이용하여 방광 일부를 복강 밖으로 노출시킨다. 방광에 찌름절개하고 방광의 절개면과 복벽 절개면을 360° 단순 연속 봉합하여 일시적으로 고정시킨다. 2.7 mm 직경의 카메라를 sheath에 연결하여 방광 내부를 탐색하고 지속적인 세척 하에 요로결석을 제거한다. 술 후 주요한 합병증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7-21 개월 간의 추적검사결과 배뇨장애나 어떠한 재발의 증거도 관찰되지 않았다. This article describes the use of laparoscopic-assisted cystoscopy for removal of urinary calculi in five dogs. All dogs had micturition disorder due to urinary calculi. The surgical technique used was same in all cases. A urethral catheter passed into the urinary bladder through the urethra preoperatively. A 5-mm diameter cannula was placed in the ventral midline, 1 to 2 cm cranial to the umbilicus, and the 5-mm laparoscope was introduced via the cannula. A 10-mm diameter cannula was placed adjacent to the apex of the bladder under the visual guidance of laparoscopy. The bladder was then partially exteriorized through the 10-mm portal site, and a stab incision was performed on the bladder wall. The incisional margin of the bladder was sutured to the skin of the second portal site in 360° simple continuous suture. A 2.7-mm diameter cystoscope with a sheath was introduced into the bladder lumen. The cystic and urethral calculi were removed under the visual guidance of cystoscopy with continuous fluid flushing. No major postoperative complications were identified. During the follow up period (range 7 to 21 months), no episodes of urinary dysfunction or recurrence of clinical signs were observed.

        • KCI등재

          석정 이정직의 시경론과 시의식

          이승용 ( Lee Seung-yong ) 온지학회 2017 溫知論叢 Vol.0 No.52

          본고에서는 석정 이정직의 시경론과 시의식에 대해 살펴보고 그 문학사적 의의를 검토하였다. 석정의 시경론으로는 『연석산방문고』에 실린 그의 『시경』 작품인 <관관저구 재하지주설(關關雎鳩在河之洲說)>과 「제풍(齊風)」을 분석하였고, 시의식에서는 그의 시경의식이 드러난 시문을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석정의 시경론은 공자가 말한 고왕지래(告往知來)의 구현을 통한 시대정신의 발로라 할 수 있다. 고왕지래의 방향으로 그는 쇠퇴한 것에서 흥기할 것을 생각함(因衰思興), 가르침을 후세에 전함(垂敎後世), 요조숙녀를 보고 어진 인재를 생각함(見窈窕思賢才)을 제시하고 있다. 근대계몽기의 실학자요 지식인이었던 그는 문장에 대한 포폄을 통해서 후세에 교훈을 전하고자 했다. 그가 『시경』에서 당시의 시대상황을 깨우치기 위한 「제풍」을 단장취의(斷章取義)한 것 또한 같은 맥락이다. 서세동점의 각축장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는 통치로 백성의 고통과 풍속의 문란이 야기된 상황에서 그는 『시경』의 본지를 담고 있는 <관저(關雎)>편에 대한 해설과 그 본지를 잃어버린 혼란의 양상이 담긴 <제풍6편>을 담론의 학습교재로 삼아 질서 회복을 구현하고자 했다. 시경론에 의거한 그의 시의식은 사무사(思無邪), 고의(古意), 학시(學詩)의 관점으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석정은 시경의 사무사를 정자(程子)가 언급한 성재(誠哉: 진실함을 이루기 위한 인간의 노력)로 보고, 이 진실함을 통해 바름을 추구하고 세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보았다. 둘째, 석정은 진실함을 이루기 위한 방법으로 시에서 평이하고 담박함을 상정하였다. 그는 시경의 뜻이 사라진 세태를 한탄하며 시세에 따라 지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그의 시학을 천명한다. 셋째, 학시의 관점은 한마디로 끊임없는 후천적 노력이다. 고의를 추구하는 구체적 방법으로는 직접적인 모방이 아닌 한유나 두보와 같이 시경 정신을 잘 지켜온 사람을 학습의 중간 단계에 설정하고 나아가는 절차탁마의 과정을 제시한다. 석정 시경론의 문학사적 의의는 『시경』을 통해 근대계몽기라는 시대를 인식하고자 했다는 점이다. 그는 공자의 고왕지래를 구현하기 위해 폭넓은 전(傳)과 주소(注疏)를 수용하여 자신의 논리를 담아냈다. 그의 <시경일과: 제풍6편>은 근대계몽기라는 시대를 반영하고자 한 학습교재였다. 그의 시경학은 19세기에서 20세기로 넘어가는 우리 문학사의 마지막 시점에 해당한다. 또한 포폄의 시대정신을 표출했다는 점에서 백호(白湖), 다산(茶山)의 시경학과 맥을 같이한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looked into Seokjung Lee Jeong-jik`s theory on the Book of Odes and poetic consciousness and reviewed its literary historical meaning. With respect to Seokjung`s theory on Book of Odes, < Gwangwanjeogu Jaehajijooseol > and < Jepoong > which were his works on the Book of Odes appearing in < Yeonseoksanbangmungo > were analyzed, with consideration of his poetic consciousness from his poetry and prose revealing his poetic consciousness. Seokjung`s theory on the Book of Odes can be an expression of the spirit of the age through embodying Gowangjirae mentioned by Confucius. From the perspective of Gowangjirae, he proposes Insoisaheung (to think of rise from decline), Soogyohwoose (to hand down teachings to posterity) and Gyeonyojosahyunjae (to think of a benevolent able man when seeing an elegant lady). As a Silhak (practical science) scholar and intellectual in modern period of enlightenment, he tried to hand down teachings to posterity through criticism of sentences. It is in the same vein that he excerpted < Jepoong > from < Book on Odes > in order to make realize the circumstances of the time then. With national administration shaking in the arena of Western powers advancing toward East Asia and its resultant sufferings of people and corruption of public morals, he tried a recovery of order using his exposition on < Gwanjeo >, which keeps hold of the main object of the Book of Odes, and < six chapters of Jepoong > containing the aspects of confusion after losing the main object for teaching aids in discourse. Seokjung`s poetic consciousness based on the theory of the Book of Odes can be summarized into Samusa, Goeui and Haksiron. First, Seokjung defined the Book of Odes` Samusa as Seongjae (man`s effort to reach truthfulness) mentioned by Jeongja and suggested seeking after the right through this truthfulness and straightening out the prevailing state of society. Second, as a means of reaching truthfulness, Seokjung proposed easiness and candor as Goeui (the ancient will). Here, he makes clear his poetics of not changing the principle following the tendency of the times, deploring the prevailing state of society losing the will of the Book of Odes. Third, Seokjung`s Haksiron is, in a word, incessant acquired efforts. As specific method for seeking Goeui, he proposes the process of close application(Jeol Cha Tak Ma) by setting up persons who have abided well by the spirit of the Book of Odes, such as Han Yoo or Tu Fu, rather than a direct mimicry, in the intermediate stage of learning. Literary historical meaning of Seokjung` theory on the Book of Odes is that he tried to recognize the times of modern enlightenment through < the Book of odes >. He expressed his logic by accepting extensive Jeon and Jooso in order to embody Confucius` Gowangjirae. His < six pieces of Jepoong (all fashions) for Sigyeong`s daily work/Sigyeongilgwa > was a learning aid to reflect the times of modern enlightenment. His learning on the Book of Odes corresponds to the last point of time in our history of literature connecting the 19th century to the 20th. Besides, by seeing that he expressed criticism for the spirit of the times, his learning on the Book of Odes is in line with that of Baekho and Dasan.

        • KCI등재

          조선후기 別業과 문학 창작의 공간에 대하여 -北漢山 淸潭을 중심으로-

          이승용(Lee, Seung-yong) 한국고전번역학회 2020 고전번역연구 Vol.11 No.-

          이 논문에서는 조선후기 북한산 내의 別業이자 勝景이었던 淸潭의 위치와 그 내력을 고찰하고, 조선후기 문인들의 記文과 漢詩에 형상화 된 淸潭의 실제 모습을 고찰하여 조선후기 別業과 문학 창작 공간으로서 淸潭이 지니는 가치와 의미를 규명하였다. 淸潭은 조선후기 인문지리서인 _擇里志_를 저술한 李重煥(1690∼1756)의 號로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淸潭은 조선후기 문인들의 北漢山 유람과 관련한 遊記 및 漢詩에 자주 등장하는 북한산의 내 최고의 勝景이었다. 또 尤菴 宋時烈(1607∼1689)의 문인이었던 獨樂齋 具時經(1637∼1699)과 그의 뒤를 이어 새로운 주인이 되었던 睡隱 洪錫輔(1672∼1729)와 洪象漢(1701∼1769) 父子의 園林이자 別業이었으며, 북한산을 유람했던 조선후기 名士와 詩人들이 찾았던 공간이다. 특히 淸潭은 洪錫輔가 臥雲樓를 건립한 뒤로 그 후손들에게 계승되어 豐山洪氏家의 別業으로 대물림되었다. 우선 淸潭은 別業을 마련하고 주인으로 행세했던 具時經과 洪錫輔, 洪象漢 父子에게는 講學의 공간이자 雅會의 공간이었다. 別業의 주인에게는 주변 경치를 즐기며 독서와 강학을 위한 개인 공간으로 마련된 곳이지만, 雅會를 열어 주변인물과 함께 향유하는 문화공간이기도 했다. 淸潭은 三淵 金昌翕을 비롯해 三淵系와 農巖系 그룹으로 분류되는 槎川 李秉淵, 柳下 洪世泰, 浣巖 鄭來僑 등의 걸출한 詩人들의 雅會가 열린 곳이며, 謙齋 鄭敾이나 不染齋 金喜誠 등 일류의 畫家들이 드나들었던 문화공간이자 예술 공간이었다. 다음으로 淸潭은 조선후기 文人들에게 북한산 내 최고의 勝景으로 손꼽힌 곳이자, 다수의 遊記와 漢詩의 소재가 된 문학 창작 공간이었다. 宋時烈과 金昌翕이 西山精舍와 臥雲樓에서 漢詩를 남긴 뒤로 이곳은 조선후기 三淵系와 農巖系文人들이나 그 후속 세대에게는 꼭 들러야 하는 名所로 각광을 받았고, 이들은 자신들의 감회를 遊記와 次韻詩로 남겼다. 이들에게는 淸潭과 臥雲樓는 단순히 북한산의 勝景이었을 뿐 아니라, 일종의 상징적인 공간이었다. 淸潭은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공간이었지만, 淸潭에 別業을 경영했던 주인과 그들과 교유했던 당대 名士들의 위상, 淸潭이라는 공간이 지닌 역사적 내력과 상징적인 의미로 미루어 볼 때, 조선후기 別業과 문학 창작 공간, 더 나아가 문화 공간으로서 지니는 가치와 그 의미는 적지 않다고 하겠다. This study examined the location and history of Cheongdam(淸潭), which was the vacation home (Byeoleop) and a scenic spot in Bukhansan Mountain during the last Joseon Dynasty and explored the actual view of Cheongdam reproduced in documents and Sino-Korean poetry written by writers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to identify the value and meaning of Cheongdam as the vacation home and literature writing space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Cheongdam is well known as the pen name of Junghwan Lee(1690~1756) who wrote people"s geogr aphy book of the late Joseon Dynasty, Taekriji(擇里志). Also, although it"s not well known yet, Cheongdam was the best scenic spot in Bukhansan Mountain and there were numerous travel books and Sino-Korean poems related to sightseeing of Bukhansan Mountain by writers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In addition, Cheongdam was the garden and vacation home of Dokrakjae Sikyung Gu(1637~1699) who was the writer of Uam Siyeol Song(1607~1689) and Sueun Seokbo Hong(1672∼1729) and Songhan Hong(1701~1769) who became the new owner after Gu. Cheongdam was also a place where renowned scholars and poets traveling Bukhansan Mountain visited. Especially, Seokbo Hong built Waunru at Cheongdam and it was handed down to his descendants as the vacation home of Poongsan Hong family. First of all, Cheongdam was the place of studying and writing club for Sikyung Gu who arranged vacation home and became an owner and for Seokbo Hong and Samghan Hong. While Cheongdam was arranged as a private place for reading and studying while enjoying the surrounding views, it was also a cultural space for holding a writing club and enjoying with others. Cheongdam was the place for holding the writing club of prominent poets including Samyeon Changheup Kim and Sacheon Byeongyeon Lee, Yuha Saetae Hong, and Wanam Raekyo Jeong who belonged to Samyeon and Nongam groups. Cheongdam was also a cultural space and art space where leading painters such as Gyeomjae Jeongsun and Bulyeomjae Heesung Kim often visited. Furthermore, Cheongdam was considered as the best scenic spot of Bukhansan Mountain by the writers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Also, Cheongdam was the literature writing space covered by numerous travel books and Sino-Korean poems. After Siyeol Song and Changheup Kim wrote Sino-Korean poems at Seosanjeongsaand Waunru, Cheongdam was spotlighted as the must-visit place for writers of Samyeon and Nongam groups and the succeeding generations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These writers wrote their sentiments in travel books and poems. For them, Cheongdam and Waunru were not only the scenic spot of Bukhansan Mountain but also a symbolic space. Although Cheongdam is not well known until now, considering the owner who ran a vacation home at Cheongdam, positions of renowned scholars at that time, and historical meaning and symbolic meaning of Cheongdam, Cheongdam holds huge value and significance as the vacation home, literature writing space, and cultural place during the last Joseon dynasty.

        • KCI등재

          西州 曺夏望의 삶과 시세계에 관한 일고찰

          이승용(Lee Seung yong) 대동한문학회 2017 大東漢文學 Vol.5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曺夏望(1682~1747)은 조선후기 少論에 속하는 인물로, 본관은 昌寧, 자는 雅仲, 호는 西州이다. 老·少論간의 黨爭이 가장 치열했던 景宗과 英祖시기에 관직에 진출하였지만, 당쟁에는 크게 관여하지 않았다. 서울에 거주할 때는 詩社를 결성하여 모임에 참여하기도 하였으나, 생애의 대부분을 외직을 떠돌며 유람과 詩文으로 보냈다. 耳溪 洪良浩(1724~1802)에 의하면 그는 經史에 밝고 詩賦에 뛰어났다. 그러나 세속에 얽매이지 않는 기질과 강직한 성품, 그리고 少論이라는 黨色으로 인해 크게 현달하지는 못했다. 조하망의 문학적 성취와 관련하여 가장 잘 알려진 것은 鏡浦臺와 관련된 작품이다. 1741년에 江陵府使로 부임하여 경포대를 중수하고 <鏡浦臺上樑文>을 지었는데, 이 작품은 당시에 膾炙되었다. 李裕元(1814~1888)은 林下筆記 에서 경포대와 관련한 역대 작가들의 뛰어난 詩를 소개하면서 조하망이 지은 <鏡浦臺>를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조하망과 그의 詩文에 대한 관심은 적었으며, 본격적인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논문에서는 이러한 사실에 주목하여 18세기 소론 文人인 조하망의 家系와 生涯 및 西州集 의 편찬과 詩篇의 구성에 대해 상세히 고찰하고, 특히 「模擬錄」에 실린 擬作詩를 중심으로 작품의 성격과 특징을 살폈다. 「모의록」에 실린 시의 특징적인 면모는 車天輅의 樂府新聲 에 수록되어 있는 古樂府와 거의 일치하는 양상을 보인다. 첫째는 學唐風의 낭만성을 지향하는 작품이 주를 이루는 점, 둘째는 여성 정감이 돋보이는 艶情詩가 다수라는 점, 셋째는 7언 절구의 형식이 대부분이라는 점이다. 요약하자면, 「모의록」을 통해 살펴본 조하망은 前代 學唐風의 낭만성을 지향했던 시인들과 그들의 작품을 비판적 시각으로만 바라보지 않았다. 그는 비판적 시각을 견지하면서도 이전 시대의 문학적 전통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唐詩風의 선집류를 학습하고 여기에서 시의 재료를 취하여 唐詩의 시 취향과 특징을 습득하여 자기화의 과정으로 활용하였다. 이러한 詩認識과 學詩의 과정은 단순히 模擬에 그치지 않고, 그가 개성적이고 다양한 시 세계를 이루는 바탕이 되었다. 이 논문에서는 「모의록」에 실린 의작시만을 대상으로 하였기 때문에 조하망이 지향했던 낭만적 당시풍이 악부시가 아닌 다른 형식의 시에서는 어떠한 양상으로 드러나는지에 대해서는 살피지 못했다. 이와 관련하여 추후 「모의록」을 제외한 나머지 13편의 「詩錄」과 그 안에 보이는 조하망의 작가의식 및 작품의 주제적 측면에 대한 다각적 고찰은 조하망 시세계의 전모를 논하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Jo Ha-mang(曺夏望, 1682~1747) is a person belonging to Soron line in the late Joseon Dynasty, and his family clan is Chang-nyeong, his courtesy name is Ajung, and his pen name is Seo-ju. He advanced into official positions during the time of Gyeongjong and Yeongjo when the party strife between Noron line and soron line was most intense, but he was not greatly involved in the party strife. When residing in Seoul, he formed a poetry society and participated in the meetings, but he spent most of his life on the sightseengs and poetry and prose wandering in the outside positions. According to Lee-gye Hong Ryang-ho(洪良浩, 1724~1802), he was brilliant in classics and historic records and excellent in poetry and poetic writings. However, it was not able to achieve great eminence due to his temperament not fettered by the secular world and the upright character and the party color of Soron line. What is the most well known in connection with the literary achievements of Jo Ha-mang is a work related to Gyeongpodae. In 1741, he was appointed as Mayor of Gangneung and repaired Gyeongpodae and wrote “Commemoration on Framing Completion of Gyeongpodae”, and this work was widely known to everybody at the time. Lee Yu-won(李裕元, 1814~1888) introduced the excellent poems of writers of all the times related to Gyeongpodae in “Notes of Retired Life”, and he chose “Gyeongpodae” written by Jo Ha-mang. Nevertheless, there has been little interest in Jo Ha-mang and his poetry, and no full-fledged research has been done. In this paper, paying attention to such facts, I considered in detail the family line of Jo Ha-mang, the literary persom of Soron line in the 18th century and his life, the compilation of “Collection of Seo-ju” and the composition of the book of poems, and, especially, examined the features and characters of the works, focusing on the imitation poetry in “Imitation- Record”. The characteristic appearance of poems in “Imitation-Record” shows the aspect that almost corresponds with old folk songs included in “New Voices of Folk Songs” by Cha Cheon-ro. The first is that the works are mainly oriented towards the romantic nature of the scholarly Tang style, the second is that the majority are love poems that stand out women s feelings, the third is that the majority are the forms of 7 characters phrases. To sum up, Jo Ha-mang examined through “Imitation-Record” did not look at poets and their works, which aimed at the romanticism of the previous scholarly Tang style, only from a critical point of view. While adhering to a critical viewpoint, by actively accepting the literary tradition of the previous era, he learned the anthologies in Tang poetry style, and by taking materials of poetry here and learning the taste and characteristics of Tang poetry, he utilized it as a process of assimilation. The process of these poetry recognition and learning poetry were not just imitation, but became the basis for forming a unique and diverse poetic world. In this paper, I focused only on imitation poetry included in “Imitation- Record”, so I could not examine in what aspect the romantic Tang poetry style which Jo Ha-mang oriented, appeared in the poetry of other forms, not of folk songs. In relation to this, further diverse studies on remaining 13 “Poetry Records” excluding “Imitation-Record” and the writer consciousness of Jo Ha-mang and the thematic aspects in them are also necessary to discuss the whole picture of the poetic world of Jo Ha-mang.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