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제주에 대한 재현의 폭력과 저항의 역학관계

        이도흠 ( Do Heum Lee ) 한국기호학회 2012 기호학연구 Vol.32 No.-

        There were three kinds of the vilolence of representation for peoples of Jeju island: the remotest place of exile, island of a red, a beautiful island of sightseeing without history. I applied the theory of dependent origination to the dynamic relation of violence. Since others is penetrating inside me and I am also penetrating inside others, separating me and others is just a delusion. Therefore, a human being is intrinsically ``inter-becoming``. A violence is doing between the strong and the weak, between a strain and a strength dynamically. There is a resistance where the violence is doing. The confucian power elite in Choseon dynasty represented Jeju island as the remotest place of exile. Practically, they had forbidden every peoples in Jeju Island to enter inland, and had exiled the man who the king hate extremely to this island. The discourses that Jeju island is a land of God and Goddess stood against the discourses of exile. However, the latter had the superiority over the former in the struggle of hegemony overwhelmingly. The ruling class in modernized Korea represented Jeju island as the land of reds for the purpose of covering up a truth of Jeju 4.3 resistance. They had massacred scores of thousands of the residents in Jeju island during Jeju 4.3 resistance. They had forbidden every peoples not only the residents in Jeju Island but also all Korean to express a word about Jeju 4.3 resistance. After democratization movement against military dictatorship, the discourses that Jeju 4.3 resistance is a massacre of the innocent people by government power stood up to the discourse of reds. Owed to the fall of military dictatorship by democratization movement, the former had the superiority over the latter in the struggle of hegemony. The capital, government, and the press represented Jeju island as a beautiful island of sightseeing without history. They erased history of Jeju island in the memory of Korean. They regarded Jeju island as the object of sightseeing. They are developing and exploiting people and resources in Jeju island. The discourses that described Jeju island as the field of history faced against the discourse of the land of sightseeing. However, because the latter is created and communicated by the capital and the press unlimitedly, so the former is inferior to the latter in the struggle of hegemony.

      • 지속가능발전의 장애요인에 대한 대안으로서 실천과 불교 생명학의 길

        이도흠(Lee, Do-Heum) 전남대학교 종교문화연구소 2016 종교문화학보 Vol.13 No.-

        2015년 9월 27일 유엔총회는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를 합의하였다. 이에 지속가능한 발전의 장애요인을 에너지 문제, 기계론적 세계관, 성장신화로 나누어 분석하고 실천방안을 모색하며, 더 나아가 그 대안으로서 불교생명학이 지향할 점에 대해서 논하고자 한다. 탄소를 배출하는 주범인 에너지 문제의 대안은 재생에너지 개발과 욕망의 무한한 충족에 바탕을 둔 삶의 변화다. 불교는 욕망의 충족이 행복이 아니며 ‘나와 연기 관계에 있는 타자를 위한 욕망의 자발적 절제’에 이르러 마음의 평정상태에 이르는 것이 진정한 행복에 이르는 길이라 가르친다. 이런 삶으로 전환한다면, 우리는 에너지를 덜 사용하면서도 충족한 삶을 살 수 있다. 환경파기를 야기한 기계론적 세계관과 이항대립의 사유체계에 대해 불교는 연기론을 바탕으로 생태론과 불살생의 생명관을 펼친다. 서양의 이항대립의 사상이 댐을 쌓아 물과 생명을 죽이는 원리를 이룬다면, 위천의 홍수를 막으면서도 물을 맑게 유지한 상림처럼, 화쟁의 불일불이(不一不二)는 그 댐을 부수고 숲을 조성하고 물길을 넓혀서 물이 흐르며 자연정화를 하면서 모든 생명을 품게 하는 원리이다. 이제 연기론적 패러다임으로 전환하여 지혜의 눈으로 온생명을 바라보고 타자를 배려하여 욕망을 자발적으로 절제하면서 죽어가는 생명에 대해 자비행을 실천하여야 하고, 사회체제 또한 그것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체제로 전환하여야 한다. 앞으로 불교 생명학은 이런 방향에서 생명의 문제를 올바로 보고 사유하고 실천하는 지평을 열어야 할 것이다. I will categorize obstructive factors to sustainable development into energy problems, mechanistic paradigm, the myth of growth to examine Buddhist praxis and Life-study as Countermeasures against them. We can reach ‘voluntary moderation of desires for others’ that are in relationships of dependent origination with us, and pursue the state of composure, and can reach the true and long-lasting happiness as a result. If we change our lives into those to reach composure through voluntary moderation of desires, we can live satisfactory lives while using less energy. One of factors that brought about global environmental crises is the mechanical paradigm. On the contrary, Buddhism develops the ecology and the life view not to kill on the basis of the doctrine of dependent origination. At the moment of realizing this wisdom, we realize that we should coexist with all lives and substances that are in relationships of dependent origination with us. The ideology that advocated and implemented this rapid development is the myth of perpetual growth. However, Buddhism combines common karma and the middle way to deconstruct the myth of growth and present slow and leisurely life with the wisdom of contentment with less or little gain. Now, we have no more room in the earth. If we do not shift the paradigm, and do not break up the capital system or do not change the states into ‘a righteous and peaceful ecological welfare states’, and do not promote sustainable development and life-study, and do not take part in this movement, we may live in dystopia in the 22nd century.

      • KCI등재
      • KCI등재

        생태론적 패러다임과 문학적 재현

        이도흠 ( Do Heum Lee ) 한국언어문화학회 2010 한국언어문화 Vol.0 No.43

        Korean traditional ecological paradigm, Hwajaeng`s"bul-il-bul-i(不一不二)"apprehends the existential life as a relation of becoming and process. This principle recognizes this world as a system deeply connected each other; the parts and the whole has mutual influences. This has the common thought with becoming or process philosophies that every life has equal rights and intimate links with others. In this respect, Hwajaeng`s thought is similar to the deep ecology. However, a premise of Hwajaeng`s"bul-il-bul-i"is emptiness(sunyata, 空). The principle of emptiness as a premise of becoming and process is a distinguished point from deep ecology. There are three kinds of eco-literature: environmental literature, life literature, and ecological literature. Environmental literature criticizes environmental pollution, but restricts in within binary-opposition that caused environmental crisis. Life literature represents the dignities of life. It focused on not eco-system but individual life. Ecological literature represents not only the environmental crisis but also the ecosystem which all the beings is closely connected to one another. Moreover, it opens the vision of eco-topia. We must transform completely our life style, paradigm, institutions in present social system into those of community with compassion where individuals in interrelation feels more happiness in this moderation than in its any extension.

      • KCI등재

        신자유주의 체제의 대안으로서 화쟁의 사회경제학

        이도흠(Lee, Do-heum) 불교학연구회 2012 불교학연구 Vol.3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신자유주의 체제는 인간을 상품화폐의 노예로 만들며 탐진치를 끊임없이 확대재생산하고 이를 제한하려는 모든 제도를 규제란 이름으로 무장해제시켜, 양극화와 갈등을 심화하고 세상을 지옥과 가끼운 곳으로 만들었기에 반불교적이다. 이 체제를 노동거부나 소비축소를 통하여 해체할 수 있는데, 전자에 가장 유용한 이론이 맑시즘이라면, 후자는 불교다. 이에 양자를 종합하여 대안을 마련할 수 있으며, 이를 화쟁의 사회경제학으로 명명한다. 우리가 불일불이(不一不二)의 연기론에 따라 타자란 서로 조건이 되고 상호작용하고 있는 또 다른 나라는 것을 깨달으면, 타자를 위하여 나의 욕망을 자발적으로 절제할 수 있다. 화쟁의 사회경제학은 소욕지족(少欲知足)의 삶을 지향하면서 타자들과 제화를 나누면서 공존공영을 추구하는 ‘자비의 경제학’이다. 우리가 연기론과 불살생의 교리에 따라 지구상의 온 생명체가 깊이 연관되고 서로 작용하고 있음을 깨달으면, 자연을 훼손하고 생명을 죽이는 일을 멈추고 자연과 공존을 추구하고 온 생명을 내 몸 같이 귀중하게 여기게 된다. 화쟁의 사회경제학은 인간의 목적에 따라 자연을 개발하여 물질적 생산을 해내고 상품화폐적 가치를 창조하는 현대성의 경제를 반성하고, 자연의 본래 가치를 더 소중하게 여기고 자연의 일부인 인간의 자기실현으로서 노동을 통하여 지속가능한 개발과 가치 창조를 추구하는 ‘생태 경제학’이다. 현재 상황에서 화쟁의 사회경제학을 국가 단위에서 전면적으로 실시하는 일은 힘의 역학관계상 쉽지 않다. 화쟁의 사회경제학은 지역사회를 ‘눈부처-공동체’로 전환하면 가능하다. 눈부처 공동체는 모든 구성원이 개인적 자유와 깨달음을 추구하면서도 타자를 자유롭게 하여 자신의 자유를 완성하는 주체가 되어 서로 상생하고 자연과 공존하는 경제를 추구하는 공동체다. Neoliberalism promotes low wages and high inequality, and leads to global environmental crisis. Neoliberalism structure increases man’s greed of gain without limitation. Because this structure is oppose to the teachings of Buddha. We cal1 dissolve this structure through worker’s refusal of labour or citizen’s moderation of consumption. Marxism is the most valuable theory while practicing the former : Buddhism for the latter. So, while synthesizing Buddhism and Marxism, I propose to the socioeconomics of Hwajaeng as the alternative for Neo-liberalism. Realizing that all men are in the re lat ion of dependent origination, we come naturally to moderate his desire voluntarily for the other of the ‘we’ as much as parents make great sacrifices for their children. The socioeconomics of Hwajaeng seek after the sharing of wealth. Realizing that all lives are interact with each other, we learn to understand that Nature is not the object of exploitation but the part of coexistence. The socioeconomics of Hwaj aeng pursues the ecologic symbiosis. The power is concentrated in the association of the state and the capital excessively. So, the socioeconomics of Hwajaeng can embody not on a nationwide scale but on a local community scale. In the commune of ‘Buddha-in-eye,’ an individual overcomes the reasoning of self-entity and, at the same time, looks for his shape inside others and others inside himself, lets others become a Buddha through discovering innate Buddha mind inside others, and finally he himself is to become a Buddha through this process. This commune embody the socioeconomics of Hwajaeng which purses a true the sharing of wealth and the ecologic symbiosis.

      • KCI등재

        18~19세기 동아시아 시론의 변모 양상과 시조의 실제

        이도흠 ( Do Heum Lee ) 韓國古典文學會 2009 古典文學硏究 Vol.36 No.-

        봉건사회의 해체와 근대화는 별안간에 다가온 것이 아니다. 사회경제적 토대에서 이데올로기, 표상체계, 사회문화, 제도 등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변하면서 총체적으로 진행되었다. 18~19세기에 동아시아는 중세 봉건체제가 서서히 해체되면서 서양과 다른 異種의 근대가 싹이 트기 시작하였으며 시론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새로운 시론은 유가의 교화론적 시론을 부정하고 성정의 자유, 형식과 내용의 創新, 서민적 리얼리즘(realism), 상대주의적 세계관 등을 추구하거나 긍정하였다. 중국에서 公安派가 이를 선도하였다면, 한국에서는 實學派가 주도하고 中人이 가세하였으며, 일본에서는 江湖社와 混沌社의 漢詩人들이 先鞭을 잡았다. 조선에서 이런 시론은 고려 시대의 이규보 등 한국 전통의 시론을 계승한 바탕 아래 중국의 양명학과 性靈說을 수용하여 이루어진 것이다. 기존의 보수적이고 유교적인 시론에서는 사랑과 성애, 욕망을 자유롭게 표출하는 것이 음란한 것으로 간주되었으나, 오히려 이것이 성정의 올바름을 진솔하게 추구한 것이라는 情之眞의 시론이 나타나고, 실제로 남녀의 섹스 장면을 노골적으로 묘사하거나 불륜을 권장하는 시조가 나타난다. 기존의 시론에서는 양반과 남성이 우월한 권력을 갖는 것을 당위로 간주하고 이를 善과 동일시하였으나 이를 부정하고 양반 관료층을 풍자하고 비판하는 것을 정당화하는 下以風刺上의 시론이 나타나고, 양반과 남성을 신랄하게 풍자하는 시조, 기존의 교화론의 시론에서는 금기시 하는 구어, 속어, 방언을 사용하고 서민의 실상을 사실적으로 반영하고 표출하거나 주변의 일상에서 진리를 발견하는 시조가 향유된다. 기존의 시론에서는 성현의 말씀이나 典故를 따라 짓는 것이 좋은 시였으나 이는 표절이라 반박하며 개인이 자신의 상상력과 뜻을 담아 새로운 형식에 담아내는 것이 시의 정수라는 創新論이 나타나고 실제 새로운 형식을 실험하거나 전혀 새롭게 상상력을 발휘하고 창조적 은유나 일상생활과 노동에 밀접한 환유를 구사한 시조가 창작되었다. 우리가 21세기 오늘 몇몇 시조에서 차이와 이종의 근대성을 발견할 수 있는 것은 당대 사회의 변화, 향유층의 근대를 향한 시적 실천과 상상력과 이런 시론이 어우러져 가능했던 것이다. In the era of 18~19 centuries, the rising East Asian poetic theory is changed the conservative one into the progressive one. The criticisms of poems that purses the truth of human nature stood up to the existing poetics. These criticisms affirmed the righteousness of human nature, but denied the existing order and ideology. The aesthetic sense of so-min(the common people) substituted for that of yang-ban(the two upper classes in Choson Dynasty) little by little. The sijo text directed from `culture of the upper body`-the ideal, concept, the sacred, what should be, a priori, universality to `culture of the lower part of the body`- the real, the common, being, experience, individuality; from classicism to realism; from a single ideology to various ideology. The leading creative and appreciate group was transferred from yang-ban to jung-in(the middle classes in Choson Dynasty). The jung-in preferred to write the common originally with everyday language and Korean rather than to write the sacred conventionally with formal word and Chinese. The jung-in expressed the metonymy rather than metaphor. Therefore, there was a clear transition in sijo text in the era of 18~19 centuries. Those transition is a variety of modernity that is different from the western modernization.

      • KCI등재

        고려대장경, 현재의 의미와 미래의 가치

        이도흠(Lee, Do-heum) 불교학연구회 2011 불교학연구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중세 농업사회에서 조성된 대장경이 1,000여년의 시공간을 지나 지금 여기, 디지털 사회에서 갖는 의미, 나아가 미래의 의미와 가치에 대해 문화론적 해석을 하였다. 부처님의 말씀은 아난의 기억, 聖衆의 기억을 거쳐 문자로 기록되면서 기억의 碇泊이 시작되었다. 한역대장경은 부처님의 말씀을 모두 한데 모아서 잘 정박시킨 유일한 큰 그릇으로서 위상을 누리며, 고려대장경은 한역대장경 가운데 ‘온전하게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판대장경이라는 가치를 갖는다. 석가모니의 말씀과 경전텍스트와 해석은 일치하지 않는다. 언어 자체의 한계성, 참조체계, 이를 인식하고 느끼는 인간 몸의 메커니즘, 구조와 형식, 이데올로기, 코드체계 등에 따라 차이를 갖는다. 이 차이 자체가 의미를 가지며, 진리 또한 그 ‘사이에’ 있다. 원본이 사라지고 복사본이 이를 대신하고 현실을 가상, 혹은 시뮬라시옹이 대체하는 재현의 위기(the crisis of representation) 시대에서 고려대장경은 시뮬라시옹이 침해할 수 없는 원본으로서 굳건한 지위를 갖는다. 21세기에 와서 고려대장경은 다양한 복사본을 낳는 샘의 구실을 할 것이다. 고려대장경과 관련된 의례는 聖俗의 합일을 매개하는 매체다. 대장경에 관련된 스님과 고려 민중의 지극한 신심을 자기화할수록, 너와 나의 구분을 무너트리고 我慢에서 빨리 벗어나기에, 대중들은 불교의례를 통하여 자아와 타자의 공존을 추구하게 되고, 참여자들은 자연스레 탈구조공동체(communitas)를 지향하게 된다. 21세기에는 고려대장경은 소셜 네트워크를 타고 쌍방향의 소통을 할 것이다. 발신자와 수신자의 경계는 무너지고 무수한 하이퍼텍스트들이 소셜 네트워크망을 통해 인드라망처럼 서로 끊임없이 전달되고 해석되고 만들어질 것이다. 팔만대장경은 민족 자긍심의 바탕이었지만 그에 관련된 신화는 이제 제거되고, 차이의 관점에서 팔만대장경을 바라보아야 한다. 대장경은 한 나라의 단위에서는 민족적 긍지감을 높일 국력과 문화와 지식권력의 상징이지만, 동아시아 지평에서 보면 동아시아 지식 교류와 소통의 산물이자 세계화 시대에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의 전범이다. 대장경의 부처님 말씀만이 아니라 고려대장경을 만들며 얽힌 이야기 자체가 또 하나의 (경전) 텍스트다. 이는 시간을 뛰어넘어 1,000년 뒤 오늘에도 풍성한 의미와 벅찬 감동을 준다. 이는 경전에 대한 부재-텍스트가 되어 현전-텍스트인 경전과 서로 不一不二의 연기관계를 형성하며 복합적이고 역동적인 상호텍스트성의 의미를 생성할 것이다. 더 나아가 이 의미들은 우리 삶에 지표를 제시하고, 어느 때는 삶을 전환하는 지평을 펼칠 것이다. I interpreted the current and future value of the Tripitaka Koreana from a stand-point of cultural studies. Buddha’s words had been recorded in a form of the tripitaka after passing through the memory of Ananda and the Sacred Multitudes. The Chinese Tripitaka is the only great container which anchored of all the memories of Buddha’s words. The Tripitaka Koreana is the oldest one of existing Tripitakas printed from woodblocks. Buddha’s words do not agree with tripitaka-text and interpretation. The memory is influenced by the limit of language, reference system, mechanism of human body, form and structure, ideology, and code. These factors make differences. The difference between meaning and truth is ‘between’ differences. The Tripitaka Koreana is the original text of Buddha’s words in which simulation can not substitute in the age of the crisis of representation. It will play a role of the original which produces numerous copies. The Buddhist ritual for the Tripitaka Koreana functions as the messenger between the sacred and the secular. The more the stories and facts abou tthe Tripitaka Koreana are internalized in the minds of the participants in this ritual, the faster they free themselves from ātmamāna. So, they pursue co-existence between self and others, and head toward communitas. In the 21st century, the Tripitaka Koreana is supposed to be interactive media through social network service. There is no boundary between sender and receiver, and numerous hyper-texts can be transmitted, interpreted and produced ceaselessly, as though on an internet. We must get rid of myth about the Tripitaka Koreana, and look and study it in the light of difference. The Tripitaka Koreana is a product of the communication of knowledge and information and a model of glocalization in East Asia. Not only Buddha’s words are in the Sutra but also the stories about the Tripitaka Koreana are the other tripitaka-text. This plays a role of absence-text for the sutra-text as a presence text, and it generates inter-textual meanings in the relation of inter-dependant origination. These meanings will shed light on our lives, and open a new horizon.

      • KCI등재
      • KCI등재
      • KCI우수등재

        근대성 논의에서 패러다임과 방법론의 혁신 문제

        이도흠(Lee Do-Heum) 국어국문학회 2009 국어국문학 Vol.- No.153

        I look new horizon beyond colonial modernity and national modernity. I reject the "binary constructions" of nationalist historical narratives that have produced such dichotomous interpretations of the period as "imperialist repression versus nationalist resistance" or "colonial development versus national development". Instead I propose a new paradigm and methodology which transfer from the paradigm of identity to that of difference, from single modernity to varieties of modernity. 'The modern as the real', 'the represented modern', 'the modern as the desire', 'the interpreted modern' is not the same. However, all the scholars who had researched into the modernity in Korea regarded them as the same. I solved the problem through the thought of difference and theory of varieties of modernity, and methodology of cultural studies. The Chos?n dynasty approached to the stage of germinal capitalist society in the 18-19th centuries. Its developments were due to both western influences and voluntary engagement. Not only elite group but also peoples contributed to capitalist development. The relation of commodity-money economy appeared between the socio-economic base and the people in the age. There were four types of man's attitudes in this economic system: a irrational moralist, a rational moneymaker, a irrational moneymaker, a rational moralist. While, a rational moneymaker seems to be gradually won in the hegemonic struggle against a irrational moralist, the capitalist development ensured its legitimacy. There was a clear transition in Chos?n Dynasty in the era of 18-19 centuries. Those transition are a variety of modernity that is different from the western modernization. Now, we can research the modernity in Chos?n Dynasty more exactly through the thought of difference and theory of varieties of modernity, and methodology of cultural studie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