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 직장인의 문제성 음주와 관련된 직무 스트레스 요인

          이다은,임세원,신동원,오강섭,신영철,Lee, Daeun,Lim, Se-Won,Shin, Dong-Won,Oh, Kang-Seob,Shin, Young-Chul 대한불안의학회 2017 대한불안의학회지 Vol.13 No.1

          Objective : Korean employees tend to release their stress by alcohol drinking.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association between job stress and problematic drinking in Korean employees. Methods : The study participants were 72,119 employees who attended health screenings and responded to the Alcohol Use Disorder Identification Test-Korea (AUDIT-K), 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Short Form (KOSS-SF), Center for Epidemiologic Study-Depression (CES-D), Beck Anxiety Inventory (BAI) and questionnaire on suicidal ideation and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We investigated the sociodemographic and clinical characteristics of the problematic drinking group ($AUIDT-K{\geq}12$) and used binary logistic regression to determine the impact of job stress on problematic drinking. Results : Age, gender, marital status, education year, sleep duration, obesity, smoking, suicidal ideation, and depression and anxiety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problematic drinking group and normal group. Among the various kinds of job stresses, job insecurity and lack of reward were associated with problematic drinking. Conclusion : The result of this study suggested that certain kinds of job stress might be associated with problematic drinking in Korean employees.

        • KCI등재

          일반논문 : SF 영화 속 인간과 피조물이 사유하는 방식

          이다은 ( Daeun Lee ) 부산대학교 영화연구소 2015 아시아영화연구 Vol.8 No.1

          본 논문은 이미 로봇의 상용화와 인간 복제가 가능해 진 이 시점에서 SF영화 속 인간과 피조물의 관계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출발하였다. 피조물의 정체성을 분석한 다음, 과학 기술과 인간 본성의 충돌에서 인간이 어떻게 사유하는지에 초점을 두었다. 인간과 피조물의 관계유형과 인간이 피조물을 통해 사유하는 방식을 연구하였다. 아이작 아시모프의 『아이,로봇』에 등장하는“로봇3원칙”의 관계로 인간과 피조물의 관계 유형을 분류하였다. 첫째는 부모-자식의 관계, 둘째는 친구-우정의 관계, 셋째는 연인-사랑의 관계,넷째는 주인-노예의 관계, 다섯째는 인간과 인간의 대체자 관계, 마지막으로 인간-피조물의 경계 해체 관계 이다.다음으로, 인간이 피조물을 통해 사유하는 방식을 분석하였다. 첫째, 인간과 마찬가지로 피조물도 느끼는 부초리를‘시지프스’ 신회를 통해 분석하였다. 둘째, 기부장적 사회에 반기를 드는 수동적인 여성 사이보그의 욕망을 분석하였다. 셋째, 다가올 유토피아의 낭만적 기대 이면에 숨겨진 디스토피아적 미래관을 분석한다. 디스토피아적 미래관은 후기 자본주의 부패에 대한 불안, 과학기술로 인한 소외된 인간의 외로움, 인간성 싱질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피조물’과‘기계보다더 기계적인 인간’의 관계 속에서 피조물의 정체성을 분석한다.본 연구는 앞으로 다기올 미래의 인간과 피조물의 관계를 조망하였다. 이렇게 함으로써 다원화, 다문화 시대에 인간은 어떤 존재인지 끊임없이 반성하고, 피조물과의 공생을 모색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두고자 한다. This study is started from a question how we think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humans and the creatures that appear in Science Fiction Films at point of time when commercialization of robot and human cloning are avilable. This study, analyzes the identity of creatures and focuses on how the humans think with conflict between scientific technology and nature of human being. The body point is divided two parts ; relationship types between the humans and the creatures and human``s ways to think through the creatures. The relationship types are classified based on the “Three Laws of Robots” appeared in I Robot by Isaac Asimov. First relationship type is between parent and child, second is between friends, third is between the lovers, fourth is between master and slave, fifth is between the human and human cloning for substituting for human``s organ, the last type is to dismantle relationship between human and his creature. Next, methods that human thinks through the creature are analyzed. First, the absurdity that the creatures can feel as humans can do so through the Myth of Sisyphus is analyzed. Second, desire of female cyborgs which revolt against a patriarchal society is examined. Third, hidden dystopian view point of the future behind the expectations of the upcoming romantic utopia is analyzed. The dystopinan view point of the future contains the anxiety about the corruption of post-capitalism, the loneliness of alienated man caused scientific technology and the loss of humanity. Lastly, the identity of the creatures is analyz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reature which is humanlike more than the human’ and ‘the human who is machinelike more than the machine’. This study takes a view the upcoming relationship between the haman and the creature. In this sense, this study has importances in that human reflects constantly what the human being is and how human being coexists with the creature in pluralism and multicultualism age.

        • 사회계층에 따른 유형별 공공임대주택의 인식비교

          이다은(Lee DaEun),서원석(Seo Wonseok) 한국지역개발학회 2017 한국지역개발학회 세미나 논문집 Vol.201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세분화된 계층별로 저소득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행복주택, 뉴스테이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 수요자 계층을 고려한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기초자료 및 시사점 도출하는 것을 목적을 위해 실증분석 하였다. 이를 위해 연령, 소득, 점유형태를 기준으로 30개의 사회 계층으로 분류한 뒤 ANOVA 및 Duncan 사후분석을 이용해 공공임대주택 유형별 인식차이를 파악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공공임대주택 각 유형별로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계층과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계층에 차이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각 유형의 정책 목표에 해당하는 수요자 계층일수록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정책 목표와 반대되는 사회계층일수록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을 파악하였다. 이러한 공공임대주택의 수요 계층과 비수요 계층 간의 대립적인 인식은 계층 간 갈등을 야기하므로, 부정적인인식을 가지고 있는 계층에 맞는 홍보와 인식개선 방안을 모색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반면에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계층은 대부분 입주혜택을 누릴 수 있는계층이므로, 이 계층의 요구나 관심사항들을 반영하여 수요자 맞춤형 공공임대 정책을수립하고 추진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 19대 대선 시기 한국 과학기술 정책이슈의 지형 분석

          이다은(Daeun Lee),강민지(Minji Kang),홍창의(Changui Hong),홍성주(Sungjoo Hong) 한국기술혁신학회 2018 한국기술혁신학회 학술대회 발표논문집 Vol.2018 No.5

          본 연구는 19대 대선 시기에 과학기술 정책 담론 형성 과정에서 어떤 행위자들이 어떤 이슈를 제기하고, 담론을 주도하는지를 과학기술계와 정치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과학기술계는 하나의 균질한 집단이 아니고, 다양한 관점과 이해관계가 존재하는 생태계로서 다양한 정책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치계는 양당에서 다당체제로 변화했음에도 불구하고, 5대 정당의 과학기술정책 공약은 ‘사람 중심’, ‘4차 산업혁명 대응’으로 수렴하여 전반적으로 큰 차별성 없이 대동소이한 모습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현장의 다양한 과학기술계 이슈를 종합하기 위한 통로가 필요하며, 정책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치계와 과학기술계와 대화를 장려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과학기술 현장의 목소리는 과학, 기술, 지식의 가치사슬상 서로 다른 이해관계 속에서 도출될 수밖에 없으므로, 정부는 그 다양성을 전제로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또한, 과학기술정책이 해결해야 할 문제는 나날이 복잡해져가고 있으므로, 과학기술 정책 이슈와 정책 형성 과정을 좀 더 선명히 드러낼 수 있는 미시적인 연구가 더욱 필요하다. This research examines a variety of issues that came out during the nineteenth presidential election focusing on the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and political circles. It analyzes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issues in the two levels; first is to identify major agents and policy issues of korean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and political circles. Through this analysis, we aim to figure out what issues they tackle and problematize, on what issues they put priorities, and what policy alternatives they suggest. Second, we draw a geography of issues from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and political circles, based upon eight major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areas. Our research showed that korean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is more of an ecosystem of heterogenous interests from scientific knowledge creation to technological advancement rather than a homogeneous group. They raised a variety of issues in terms of policy areas and perspectives. Contrary to scientific society, policy differentiations were hardly found from political circles. But that does not come from neither ignorance nor indifference; but rather it is the nature of politics that they put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out of many other public policies. In other words, the way political circles approach to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is different from that of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y. This result implies a necessity of channels that collect a variety of opinions across the scientific and technology society. Also, concerted efforts to mediate policy issues between scientific community and political circles are needed.

        • KCI등재

          주거 특성이 서울시 기혼여성의 출산 의사에 미치는 영향

          이다은(Daeun Lee),서원석(Wonseok Seo) 서울연구원 2021 서울도시연구 Vol.22 No.1

          이 연구는 우리나라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서울시를 대상으로 주거 특성이 기혼여성의 출산 의사에 미치는 영향을 무자녀 가구와 유자녀 가구로 구분해 실증분석하였다.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점유 형태, 주택 유형, 최저 주거기준 미달과 같은 주거 특성은 무자녀 및 유자녀 가구 모두 출산 의사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지만, 유자녀 가구보다는 무자녀 가구의 출산 의사 결정에 더 중요한 영향요인으로 작용하였다. 둘째, 무자녀 가구는 월세보다 전세나 자가에 거주할수록, 특히 아파트에 거주할수록 출산 의사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유자녀 가구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셋째, 무자녀 가구와 유자녀 가구 모두 최저주거기준 미달을 경험할수록 출산 의사가 없을 확률이 높았으며, 주거 특성 중 유일하게 자녀 유무와 관계없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 연구는 출산정책 수립 시 주거 안정성과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기능 강화, 가구 구성에 따른 미시적인 세부 정책 수립, 양호한 보육환경을 갖춘 양육 및 교육 친화적 주거환경 구축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였다. This study empirically analyzed the effect of residential characteristics on the childbirth intention of married women in Seoul.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residential characteristics including occupancy type, housing type, and below the minimum residential standard affected the childbirth intention to households with children and those without children. Second, it had a positive effect on the childbirth intention of households without children when living in jeonse or their own homes rather than monthly rent and also living in an apartment. On the other hand, those factors did not have any significance for the childbirth intention of households with children. Third, both types of households had less childbirth intention when they experienced below the minimum housing standard. It was the only residential characteristic that negatively affected childbirth intention to both households. Based on the results, this study suggested some policy implications such as the improvements of housing stability and poor living environment, the establishment of micro-level policy according to the household type, and the consideration of a nurturing and education-friendly residential environment.

        • FisheyeNet: 딥러닝을 활용한 어안렌즈 왜곡 보정

          이홍재(Hongjae Lee),원재성(Jaeseong Won),이다은(Daeun Lee),이성배(Seongbae Rhee),김규헌(Kyuheon Kim) 한국방송·미디어공학회 2021 한국방송공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Vol.2021 No.6

          Fisheye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일반 영상보다 넓은 시야각을 갖는 장점으로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fisheye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어안렌즈의 곡률로 인하여 영상의 중앙 부분은 팽창되고 외곽 부분은 축소되는 방사 왜곡이 발생하기 때문에 영상을 활용함에 있어서 어려움이 있다. 이러한 방사 왜곡을 보정하기 위하여 기존 영상처리 분야에서는 렌즈의 곡률을 수학적으로 계산하여 보정하기도 하지만 이는 각각의 렌즈마다 왜곡 파라미터를 추정해야 하기 때문에, 개별적인 GT (Ground Truth) 영상이 필요하다는 제한 사항이 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렌즈의 종류마다 GT 영상을 필요로 하는 기존 기술의 제한 사항을 극복하기 위하여, fisheye 영상만을 입력으로 하여 왜곡계수를 계산하는 딥러닝 네트워크를 제안하고자 한다. 또한, 단일 왜곡계수를 왜곡모델로 활용함으로써 layer 수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경량화 네트워크를 제안한다.

        • KCI등재

          A Study on Middle School Students’ Perceptions on Remote English Learning During COVID-19

          공지은(Kong, Ji Eun),이다은(Lee, Daeun) 영상영어교육학회 2021 영상영어교육 (STEM journal) Vol.22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world has experienced an unprecedented era for education being conducted online due to COVID-19. Thus, this study explored South Korea’s middle school students’ perception of emergent remote English learning (EREL) in terms of satisfaction, interest, self-directed learning, achievement, and interaction during the pandemic. Valid data from 263 participants were collected from the survey conducted in Seoul and Gyeonggi area. SPSS was used to conduct descriptive analysis, frequency analysis, and an independent sample t-test. This study’s findings showed that participants are generally satisfied with EREL because of convenience, a sufficient amount of material covered, the possibility of self-paced learning, and a high level of interaction between teachers. Participants also revealed a high level of interest in EREL because of the contents provided through multimedia and added that they were able to enhance their abilities to use mobile devices through EREL. However, participants responded that EREL lowered their concentration in class due to the lack of interaction with their peers, decreasing their interest in the learning process. Thus, the quality of EREL must be enhanced for them to focus more on learning through carefully designed courses that include collaborative activities, interesting learning materials, and an appropriate assessment approach for EREL.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