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충남지역 NGO의 활동특성과 네트워크 중심성 결정요인

        이관률(李官律),도묘연(都妙年) 한국지방자치학회 2016 韓國地方自治學會報 Vol.28 No.4

        본 연구의 목적은 충남지역 NGO를 사례로 하여 NGO의 활동특성과 네트워크의 중심성 결정요인을 분석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충남지역 3개 신문검색 통해 자료를 구축하고, NGO의 활동특성과 네트워크의 중심성 결정요인을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충남지역 NGO의 활동특성을 살펴보면, 연평균 1.34회 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 활동은 주로 서비스적 활동, 협력적 활동, 1회에 6개 이상의 단체와 협력, 시군 중심의 활동, 대상 측면에서 대중지향적 활동, 방식 측면에서 비제도적 활동이다. 둘째, 연결중심성의 결정요인을 분석해 보면, 외향적 연결중심성에는 협력활동의 비중(+), 활동횟수(+), 협력기관수(+), 비NGO 협력단체 비중(-)이 영향을 미친다. 반면 내향적 연결중심성에는 활동횟수(+)와 비NGO 협력단체 비중(-)이 영향을 미친다. 셋째, 인접중심성의 결정요인을 분석해 보면, 외향적 인접중심성에는 비제도적 방식의 활동비중(+), 대중지향적 대상의 활동비중(+), 협력활동의 비중(+), 비NGO 협력단체 비중(+). 협력기관수(-)가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내향적 인접중심성에는 비제도적 방식의 활동비중(+), 대중지향적 대상의 활동비중(+). 시군단위 활동비중(+), 서비스적 활동비중(-)이 영향을 미친다. 넷째, 사이중심성에는 활동횟수(+)와 협력기관수(+)만이 영향을 미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look into NGOs in Chungnam region an example to investigate the activity characteristics of NGO cooperative network as well as its centrality determination factors. To this end, three kinds of Chungnam regional newspapers were analyzed and database was established to identify NGO activity characteristics and network centrality determination factors. Main finding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in terms of the activity characteristics of NGOs in the Chungnam region, they were found to show 1.34 times of activity on average annually. These activities include mostly service activities, cooperative activities, cooperation with 6 or more groups at once, local activities, inside strategy activities in their target and non-institutional activities in their methodology. Second, degree-centrality determination factors were analyzed. The out-degree centrality was found to affect cooperative activity share (+), activity frequency (+), number of cooperation agencies (+), and share of non-NGO cooperative agencies (-). On the other hand, the in-degree centrality was found to affect the activity frequency (+) and share of non-NGO cooperative agencies (-). Third, closeness-centrality determination factors were analyzed. The out-closeness centrality was affected by the share of non-institutional activity (+), share of inside strategy activity (+), share of cooperative activity (+), share of non-NGO cooperative agencies (+), and number of cooperative agencies (-). The in-closeness centrality was found to be affected by the share of non-institutional activity (+), share of inside strategy activity (+), share of local activity (+), and share of service activity (-). Forth, the betweenness centrality was affected by activity frequency (+) and share of cooperative activity.

      • KCI등재

        비영리 민간단체의 협력네트워크 구조분석

        이관률(李官律),도묘연(都妙年) 한국지방자치학회 2012 韓國地方自治學會報 Vol.24 No.4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structure of the cooperative network of Non Profit Organizations (NPOs) in Chungnam Region. To achieve the purpose, with the keywords of the names of NPOs, this researcher searched for the news articles written in 2009 to 2010 by three major daily newspapers in Daejeon and Chungnam Region and built a database. And then, the database was analyzed by the use of UCINET, a social network analysis program. The main results from the work are presented as follows. First, the lines and density of the cooperative network of NPOs in Chungnam Region were found low, whereas its the centrality of the cooperative network appeared high. Regarding each activity area, the lines and density were found low in all six areas, but the centrality was found somewhat high in local autonomy, educational and academic area, and cultural area. Secondly, the cooperative network of NPOs in Chungnam Region was found to be largely created. That is, 83.4% of the entire participants joined the sub-network. Regarding each activity area, sub-network was activated in local autonomy, welfare and environmental area, but was not activated in other areas. Thirdly, super network was found in the cooperative network of NPOs in Chungnam Region. In other words, from the perspective of areas, the cooperative network of NPOs in the local anatomy and welfare areas played a central role, and from the perspective of space, the cooperative network of NPOs in Cheonan, Asan, and Dangjin did so.

      • KCI등재

        일부 지역 만성 신부전 환자들의 업무와 관련된 유해물질의 노출에 관한 연구

        이관,임현술,이정호 大韓産業醫學會 2004 대한직업환경의학회지 Vol.16 No.1

        목적: 우리나라에서 만성 신부전 환자의 유병률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중대한 건강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매년 새로운 투석환자의 3%가 독성물질에 의해 발생한다고 하였으며 많게는 50%까지 독성물질에 의해서 유발된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유해물질에 노출되어 발생된 만선 신부전이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된 적은 있으나 만성 신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업무관련성을 조사하거나 발생 규모를 파악하기 위한 연구는 수행된 적이 없다. 이에 본 연구는 일부 지역 만성 신부전 환자들의 업무과 관련하여 노출된 유해물질을 조사하여 업무와의 관련성을 파악하고자 하였고, 이를 통해 업무상 유해물질 노출에 의한 만선 신부전 발생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고 향후 연구의 기초자료로 이용하고자 이 연구를 수행하게 되었다. 방법: 2003년 3월 2일부터 31일까지 경주시 소재 1개 병원과 포항시 소재 3개 병원에서 투석을 받고 있는 환자 238명 중 161명(67.6%)에 대하여 본 연구진이 개발한 설문지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만성 신부전을 유발할 수 있는 신독성 물질로 세계보건기구의 Environmental Health Criteria 119(EHC119)에서 제시한 유해 물질들을 중심으로 사업장에서 노출빈도가 높은 16개 물질을 선정하였다. 업무와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는 만성 신부전 환자 중 기존에 알려진 신독성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었던 경험이 있고, 이 중 원인 질환을 알 수 없는 경우 업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하여 추정 환자(probable case)로 정의하였다. 결과: 연구 대상자의 성별 분포는 남자 92명(57.1%), 여자 69명(42.9%)이었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가장 많았고, 원인 질병별 분포는 당뇨병 55명(40.4%), 고혈압 28명(20.6%), 만성 사구체 신염 14명(10.3%) 등의 순이었다. 업무와 관련하여 유해물질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33명(20.5%)이었다. 이 중 파라쿼트를 취급하였다고 응답한 15명을 제외한 18명에 대해서 업무관련성이 있다고 추정 또는 의심되는 10명과 업무관련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8명으로 분류하였다. 업무관련성 만성 신부전으로 추정되는 10명(6.2%)의 노출된 유해물질은 실리카, 유기용제, 주석, 구리, 납, 카드뮴 등이었으며, 과거 질병력은 고혈압 3명(30.0%), 당뇨병 2명(20.0%), 미상 5명(50.0%)이었다. 본 조사에서는 업무와 관련이 없다고 판단하였으나 법원판결에 의해 인정된 한 예는 고혈압을 앓으면서 고온 작업 중 식염을 섭취하여 악화되어 발생하였다고 하여 인정되었고, 다른 예는 과로에 의하여 발생하였다고 하여 인정되었다. 결론: 본 연구에 의하면 업무상 유해물질 노출에 의한 만성 신부전으로 10례(6.2%)가 추정되었다. 그러나 만성 신부전이 업무와 관련해서 발생하고 직업병으로 인정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환자는 거의 없었다. 앞으로 우리나라 만성 신부전 환자에서 업무상 원인에 의한 발생 규모를 파악하고 위험요인을 조사하고 알리는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Objectives : Recently, chronic renal failure has become a major public health problem all around the world, and the number of patients in Korea affected by this disease has sharply increased since the 1980's. Between 3% and 50% of all cases of chronic renal failure may be induced by toxic agents. The purpose of our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occupational hazards associated with chronic renal failure, in order to use findings as a reference for further epidemiologic studies. Methods : The author conducted a questionnaire and reviewed the medical records of chronic renal failure patients(161 people out of 238) in Gyeongju-si and Pohang-si from March 2 to 31, 2003. Those cases of chronic renal failure which were related to work were classified as either 'probable case' if they were of unknown origin or 'suspected case' if they of know origin and were related to hypertension of diabetes mellitus. Results : The study subjects consisted of 92 males (57.1%) and 69 females (42.9%). The causalities listed in the medical records were diabetes mellitus in 55 cases (40.4%), hypertension in 28 cases (20.6%), chronic glomerulonephritis in 14 cases (10.3%), and other disease. There were 10 cases (6.2%) that were believed to be related to the patients' occupations. The hazards that these 10 patients had previously been exposed to were silica, organic solvents, tin, copper, lead, cadmium, and other hazards. Conclusions : Through this study, 10 cases that were reportedly related to occupational chronic renal failure were discovered. Further studies such as a case-control study of occupational risk factors related to chronic renal failure will be needed.

      • 사월마을 주민건강영향 조사

        이관,전준민,반영운 한국환경보건학회 2022 한국환경보건학회 학술대회 자료집 Vol.2022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후보

        Mendelian Randomization Analysis in Observational Epidemiology

        이관,임지연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19 지질·동맥경화학회지 Vol.8 No.2

        Mendelian randomization (MR) in epidemiology is the use of genetic variants as instrumental variables (IVs) in non-experimental design to make causality of a modifiable exposure on an outcome or disease. It assesses the causal effect between risk factor and a clinical outcome. The main reason to approach MR is to avoid the problem of residual confounding. There is no association between the genotype of early pregnancy and the disease, and the genotype of an individual cannot be changed. For this reason, it results with randomly assigned case-control studies can be set by regressing the measurements. IVs in MR are used genetic variants for estimating the causality. Usually an outcome is a disease and an exposure is risk factor, intermediate phenotype which may be a biomarker. The choice of the genetic variable as IV (Z) is essential to a successful in MR analysis. MR is named ‘Mendelian deconfounding’ as it gives to estimate of the causality free from biases due to confounding (C). To estimate unbiased estimation of the causality of the exposure (X) on the clinically relevant outcome (Y), Z has the 3 core assumptions (A1-A3). A1) Z is independent of C; A2) Z is associated with X; and A3) Z is independent of Y given X and C; The purpose of this review provides an overview of the MR analysis and is to explain that using an IV is proposed as an alternative statistical method to estimate causal effect of exposure and outcome under controlling for a confounder.

      • 대학 신입생의 외모에 대한 인식 및 미용성형 수술 실태

        이관,임현술,장경순 동국대학교 의학연구소 2006 東國醫學 Vol.13 No.1

        최근 외모는 자기만족의 단계를 넘어 자아 정체감의 형성이나 사회활동의 네트워크를 형성하는데 있어서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저자들은 일개 대학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외모에 대한 인식과 미용성형 수술의 실태를 파악하고자 본 조사를 시행하였다. 2004년 3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중소도시에 소재한 종합대학교의 신입생 1,615명을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설문지를 이용하여 자기 기입식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미용성형 수술을 받은 37명에 대하여 수술 전·후 만족도, 부작용, 부작용 치료 여부 등에 대하여 전화 인터뷰를 실시하여 33명이 응답하였다. 조사대상자의 성별은 남자가 827명(51.2%)이었으며, 연령별로는 19세가 1,089명(67.4%)으로 가장 많았다. 외모에 대해서 319명(19.8%)이 관심이 많다고 응답하였고, 자신의 외모에 대해서는 220명(13.6%)이 만족한 반면에, 269명(16.7%)이 불만족스럽다고 응답하였다. 외모로 인한 스트레스 또는 차별은 183명(11.3%)이 경험한 적이 있고, 760명(47.1%)이 외모도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일종의 능력이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남자보다 여자가 외모에 관심이 더 많았고, 자신의 외모로 인해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았다(P<0.01). 대상자 중 37명(2.3%)은 미용성형 수술을 실시한 적이 있었고, 287명(17.8%)은 미용성형 수술을 하기를 원하였다. 이들이 미용성형 수술을 하였거나 하고자 하는 이유로는 150명(46.3%)이 '자신감을 얻기 위해서', 94명(29.0%)은 '아름다워지기 위해서', 41명(12.7%)은 '취직을 위해서' 등이었다. 미용성형 수술을 하였거나 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여자가 205명(63.3%)으로 남자보다 많았으며,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외모에 관심이 많았고, 자신의 외모로 인해 스트레스 또는 차별을 받아본 경험이 많았다.(P<0.05). 전화 인터뷰에 응답한 33명의 수술 부위는 31명(93.9%)이 눈 부위로 모두 쌍꺼풀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자신의 외모에 대한 만족도는 3.6±0.6점으로 수술 전(2.9±0.9점)에 비해 유의하게 증가하였다(P<0.01). 본 조사에서 대학 신입생 중 현재까지 성형수술을 시술한 사람은 2.3%로 그리 많지 않았지만, 17.8%가 미용성형 수술을 원하고 있어 성형수술은 앞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외모 지상주의라는 현재의 세태에서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서 미용성형 수술을 택하는 것은 지양되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understand the status of perceptions for appearance and cosmetic surgery among university freshmen. The author conducted a questionnaire for 1,615 students in a university from Mar 11 to 15, 2004. The data collected was evaluated using the SPSS 10.0 statistical package, and the changes of satisfactions between before and after the operation were analyzed using a Wilcoxon signed rank test. The study subjects contained 827 (51.2%) males, and the major age group was the 19 years (1,089 cases, 67.4%). 319 cases (19.8%) were interested in appearance, 220 cases (13.6%) were satisfied with their appearance, and 183 cases (11.3%) have experienced in stress due to their appearances. Female was significantly lower satisfaction, and higher experience of stress than male (P<0.01). The major opinion for a trend in taking the serious view of appearance was 'appearance is also the way to promote their esteem' (516 cases, 32.0%). The experience of cosmetic surgery was 37 cases (2.3%), and was significantly higher in females (4.2%, P<0.01). And 287 cases (17.8%) want to be operated in future. The major reasons of cosmetic surgery were 'to acquire self esteems' in 150 cases (46.3%) and 'to be beautiful' in 94 cases (29.0%) etc. The satisfaction after operation was 3.6±0.6, and significantly higher than before operation (2.9±0.9). The experience of cosmetic surgery in our study were low among university freshmen. But it is expected that cosmetic surgery will be increased as a increase of desires for cosmetic surger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