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연극 안의 배우, 배우의 몸 - 이경성과 크리에이티브 바키(Creative VaQi)의 연극 미학

        이경미 ( Lee Kyung Mi ) 한국연극학회 2017 한국연극학 Vol.1 No.61

        이경성과 크리에이티브 바키(Creative VaQi)의 연극은 희곡의 재현이 아니라 `공간`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한다. 광화문이나 문화역 서울과 같은 일상적 공간 속에서 행해졌던 그의 작업은 이들 공간으로부터 고유의 장소성, 즉 그 공간에 축적된 역사적, 사회적 맥락을 드러냈다. 이후 그들은 일상적 공간으로부터 극장이라는 제도적 공간으로 중심을 옮겨 극장의 장소성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데, 이것은 연극이 무엇인가에 대한 자기질문이기도 하다. 이로써 이경성과 바키의 연극은 예의 그 `장소특정적 공연`의 카테고리를 벗어나 보다 더 미학적 지평을 확장해가고 있다. 그 과정에서 우리는 그들의 작업을 공간과 함께, 좀더 시각을 달리하여 공간을 점유한 몸의 문제를 근거로 새롭게 논의할 수 있는 단초를 얻게 된다. 사실 공간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한 바키의 작업은 애초부터 그 공간을 점유하고 있는 배우의 몸을 배제하고는 논의할 수가 없는 것이었다. 본 논문은 크리에이티브 바키의 연극을 배우, 배우의 몸으로부터 새롭게 논의하고자 한다. 통상적 연극과 다르게 그들은 연출과 배우 모두가 직접 공연 전 과정을 이끌면서 관련 자료를 조사하고 인터뷰하며, 여러 번의 발제와 토론 등의 과정을 거쳐 공연의 틀을 잡아간다. 이런 작업과정에서 배우는 어떻게 대상을 체험하는지, 그리고 체화된 감각을 바탕으로 무대를 그들 연극의 주요 화두인 공간과 시간, 더 나아가 타자에 대한 감각의 장소로 발생시키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무대 위의 배우의 몸은 공간을 점유한 몸으로서 `여기`에 대해 질문하기도 하고, 시간을 점유하고 `지금`에 대해 묻는다. 그런가하면 보이지 않는 타자의 고통을 감각하는 몸으로서, 기억에 대해 묻기도 한다. 배우의 몸에 기반한 이경성의 연출미학을 풀어내는 이론적 근거는 몸과 지각의 문제를 중심에 둔 현상학에서 가져왔으며, 구체적인 사례들은 최근 2년 동안 발표된 이들의 작품들에서 찾아보았다. Lee Kyung-Sung and the theatergroup `Creative VaQi) have made their theaters focusing on space discourses. But for about last two years, most of their works have been performed not only in everyday spaces but also in various instituional theaterspaces. This is why the research about their theater aesthetics should be conducted from different perspectives. This study examines several recent works that Lee Kyung Sung and his VaQi have performed in institutional theatrical spaces. Actor`s bodies that occupy the space have been their theatrical interest that they have focused on from the beginning. What they emphasize is not how they make actors represent their drama roles. They see actors not as tools of theater but as productive subjects. Actors in their theaters stand on stage as themselves with their own identities. In other words, they reveal themselves on stages as persons who have their own thoughts about the world. This is due to their unique working style that are completed through thorough collaborative work, from data research to interviews,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Of course, actors are the center of all these processes. They constantly interact with objects and build their own viewpoint on them. The body itself is a performing body that creates events and forms the framework of perception and experience. This way of working is closely linked to the phenomenological point of view. Based on this phenomenological point of view, this paper examines how actor`s body is posing new questions about space and time. It tries also to look at how actor`s body occurs as a place of sensation for the other.

      • KCI등재

        韓·中 고전문학 속의 여성과 송사(訟事)

        이경미(Lee, Kyung-Mi),(李京美) 대한중국학회 2019 중국학 Vol.6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韓·中 고전문학 속에 등장하는 여성들이 송사를 제기하거나 또한 송사를 당하는 역할로 등장하는 작품을 살펴보고자 한다. 여성이 송사를 제기하거나 당하는 경우, 효녀, 열부, 현모양처인 경우에는 물질적 보상, 사회적 칭송을 받는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송사를 통한 법의 엄정성보다 법의 윤리의식이 우위에 있었던 고대 韓·中 봉건사회의 일면을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한편 선한 의도와 행실에도 불구하고 억울함이 해소되지 않은 채로 끝나는 경우가 발견되기도 한다. 이는 송사라는 법적인 절차가 사회정의를 구현하는 통로이긴 하나 남존여비의 봉건사회에서 여성에게 그 기회가 완전히 보장될 수 없고, 또 다른 가부장적 기준으로 여성을 이중으로 평가했던 당시 사회의 한계점을 보여주는 예이기도 하다. 또한 일부 여성들은 원혼(冤魂)이 되어서까지 재심(再審)을 통하여 그녀들의 억울함을 사회에 공개적으로 호소하고, 해결 받고자 한다. 이를 통해 여성의 명예회복 및 내적 존엄성까지도 회복하고, 공개적인 법집행을 통한 처벌로 사회질서 확립과 사회정의 실현이 가능하였기 때문이다. This article wants to review classical Korean and Chinese literature in which women either file lawsuits or are also sued. In most cases, when a womanis sued or subjected to a lawsuit, if the protagonist is a filial daughter, virtuous daughter or lady, the case usually ends with a happy ending, material reward and social acclaim. This shows a side of the feudal society of ancient Korea and China, wherethe ethics of the social norm prevailed over the strictness of the law through litigation. On the other hand, in spite of good intentions and good behavior, unfairness may end up with resentment unresolved. This is also an example of the limitations of societyat the time when the legal process of litigation is a sort of way to embodying social justice, but the opportunity cannot be fully guaranteed to women in a feudal society of male-dominated system. Some women also publicly appeal to society and seek to resolvetheir grievances through retrial with becoming ghosts. This is because it enabled the restoration of the honor and even the inner dignity of Western women, and the establishment of social order and realization of social justice through punishment by publiclaw enforcement.

      • KCI등재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답-, -롭-, -스럽-' 파생어 목록 설정과 교육 내용

        이경미(Lee kyung mi) 한국언어문학회 2016 한국언어문학 Vol.9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article establishes a list of derivatives applicable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combinable word stems and the meanings of ‘-답-', ‘-롭-' and ‘-스럽-' to help foreign learners of the Korean language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답-', ‘-롭-' and ‘-스럽-'. The second chapter extracts vocabulary featured in Korean language textbooks published by major universities, vocabulary from the TOPIK, and the frequently used vocabulary of corpus examples, and divides the level of the learners into elementary, intermediate, and advanced to suggest derivatives suitable for the learners' level as the foundation work to establish a derivative list of ‘-답-', ‘-롭-' and ‘-스럽-' for Korean language learners. The third chapter classifies the combinable word stems of ‘-답-', ‘-롭-' and ‘-스럽-' and consolidates the meaning of ‘-답-', ‘-롭-' and ‘-스럽-' and their characteristics. The fourth chapter consolidates the form, common characteristics, semantic characteristics, and pragmatic characteristics of ‘-답-', ‘-롭-' and ‘-스럽-' and explains the educational contents that would be suggested to the learners. This article is insufficient; however, the derivative list and educational contents for ‘-답-', ‘-롭-' and ‘-스럽-' suggested in the article aids in the selection of content to be taught to the Korean language learners in the hopes of contributing to derivative learning and vocabulary expansion for foreign learners.

      • KCI등재

        필라테스 참여자가 지각한 변혁적 리더십, 운동몰입과 운동만족의 관계

        이경미(Kyung Mi Lee), 여인성(In Sung Yeo) 한국사회체육학회 2013 한국사회체육학회지 Vol.0 No.51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relationship among perceived transformational leadership, sport flow and exercise satisfaction for Pilates participants, The data was collected from participants in Pilates centers in Seoul and Pusan. A total of 254 samples were collected through convenient samp1ing method. To analyze data, we used EFA, reliability, correlation analysis and CFA by SPSS 18.0 AND AMOS 16.0 . The rese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ransformational leadership`s charisma and intellectual stimulation were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sport flow. Second, sport flow`s perception flow was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exercise satisfaction. However, action flow was found not to a significant effect on exercise satisfaction. Third, transformational leaership was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exercise satisfaction.

      • KCI등재후보

        동시대 연극에 부응하는 새로운 희곡 : 글쓰기의 수행적 가능성

        이경미 ( Kyung Mi Lee ) 한국드라마학회 2009 드라마연구 Vol.- No.30

        In diesem Aufsatz handelt sich es um, die neue Dramatik nach der 60er Jahren, besonders nach der 90er Jahren an den asthetischen Eigenarten des postdramatischen Theaters anzuschließen und deren performativen Textualitat zu erklaren. Der Poststruktualismus und dessen Ereignisasthetik, die andererseits unter ``Performativitat`` verstanden werden kann, sind naturlich entscheidende Basen fur diese Arbeit. Der Poststruktualismus stellen die Frage sowohl auf den Struktualismus als auch auf dem uberkommenden Metaphisik, weil diesem philosophischen Denken ein Zentrum wie Schonheit, Wahrheit oder ein Struktur selbst immer A und O sind. Ihre harnackige Beharrlichkeit zu nur einem Zentrum hat die verschiedene Dogmen und Vorurteile, die auf der bisherigen menschlichen Geschichte negativ gewirkt haben, zur Folge. Der Struktualismus sieht ein Werk als ein Zeichensystem, die einen einheitlichen und stabilen Sinn produziert. Der Author steht dort immer im Hintergrund des Werks und fungiert als ein transzendentale Signikfat. Aber Roland Barthe hat den ``Sterben des Authors`` aus dem poststuktualischen Standpunkt erklart. Er sieht also ein Werk als ``ein mult-dimensionalen Raum``, in dem verschiedene Diskurse einander sich durschkreuzen und zusammenstoßen. Nicht der Author sondern der Leser konstituiert selbst "die Sinne" des Textes in seinem aktiven Lesenprozess. Roland Barthe fordert deswegen einen neuen Schreibverfahren. Die Intertextualitat von Julia Kristeva gibt auch einen hilfreichen Ansatz zu den heutigen Schreibverfahren. Ihre "geno-text" ist das Text, das sich aus eine entrum(Autor) befreit und Text als ein Prozess von Sinnkonsturieren bestimmt. Wenn wir die Performativitat mit der Dramatik anschließen, konnen wir die neue Moglichkeit in der Intertextualitat finden. Das performative Experiment das von einigen Dramatikern in ihren dramatischen Schreiben eingfuhren, sind ein Versuch, Drama naher zu der heutigen Buhne kommen. In dieser Arbeit werden die Texte von Elfriede Jelinek als Beispiele gegegen, weil sie uns sagen, daß ``Drama`` oder die Dramatik kein statischen Begriffe mehr, sondern ein historische Begriffe sind. 연극성과 마찬가지로 희곡성 역시 역사적으로 변화하는 개념이다. 동시대희곡들을 통해 우리는 이미 희곡이라는 기존의 관습화되고 축약된 명칭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이성적 언어 및 문학적으로 관습화 된 형식에 의거한 재현의 가능성에 대한 회의가 제기된 시점에서, 현대 사회 및 그 속에서의 개인의 삶은 분명 다른 글쓰기를 우리에게 요구하고 있다. 본 논문은 후기구조주의의 철학적 지평에서 오늘날 새로운 문학적 텍스트의 가능성을 되짚어 본다. 이 과정에서 줄리아 크리스테바 및 롤랑 바르트 등의 상호텍스트 이론은 오늘날 포스트드라마 연극과 맞물린 새로운 희곡의 형태를 설명할 수 있는 훌륭한 근거가 된다. 탈기호화, 탈구조주의적 관점에서 텍스트는 하나의 절대적 의미가 아닌 유동하는 의미들이 유동하는 공간이며, 이 공간 속에서 저자가 아닌 독자가 해석의 주체가 된다. 오늘날 현대 사회의 문화현상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한 "수행성(Performativitat)"은, 이처럼 궁극적 의미 내지 구조를 거부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능동적 변용의 과정을 설명하는 개념이다. 수행성이 문학과 만날 때, 그것은 독자 스스로에 의해 진행되는 능동적 읽기와 사유의 과정에서 진행되는 새로운 지각방식을 의미한다. 후기구조주의의 텍스트 이론 및 수행적 관점에서 주목할 수 있는 희곡들은 더 이상 작품(work)가 아닌 텍스트(Text)이다. 혹자는 이러한 희곡을 기존의 ``드라마(drama)``라는 용어와 별개로 ``연극텍스트(Theatertext)``라 부를 것을 제안한다. 이러한 연극텍스트(Theatertext)는 하이너 뮐러 및 욘 포세 등 작가 스스로가 동시대 연극의 화두를 자신의 글쓰기 속에 적극 반영한 희곡들을 지칭한다. 이들의 희곡의 공통점은 텍스트 속에서 작가의 목소리를 찾을 수 없다는 점이다. 본 논문은 무엇보다 엘프리데 엘리네크를 예로 들어 그녀가 자신의 텍스트를 통해 독자 및 무대에게 던지는 동시대적 화두 및 그 서술적 특징을 살펴보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디지털 미디어 시대, 공연의 커뮤니케이션 -participation 또는 interaction

        이경미 ( Kyung Mi Lee ) 한국드라마학회 2014 드라마연구 Vol.0 No.44

        Seitdem die asthetische Forderung nach der Reprasentation von der Wirklichkeit ihre einstige Uberzeugungskraft verloren hat, verschiebt sich das Zentrum der Kunste von Kunstler zu Publikum, beziehungsweise von Produzent zu Wahrnehmende. Partizipation und Interaktion in den heutigen Performance werden entsprechend die wichtigste Probleme, mit denen sich alle Regisseure beschaftigen. Die kunstlerischen Verlangen nach Partizipation und Interaktion stehen im Verhaltnis mit der Erkenntnis, daß man durch der Entwicklung der Technik seit dem Anfang des 20. Jahrhundert nicht mehr uber einer Wirklichkeit oder einer Wahrheit sagen kann. Wir sind in der sogennante Postspektakulare Zeit, wann die Unterschied zwischen Real und Simulacre verschwindet ist und die kritische Unruhe daruber selbst bedeutungslos ist. Statt geschlossenen Werke zu schaffen, beschaftigen sich die Kunstler deswegen zunehmend mit der asthetischen Ereignis. Sie meinen, dass diese Ereignis den Zuschauer Anlaß finden laßt, an dem Werk aktiv teilzunehmen und aus dessen Botschaft seine eigene Denkweise selbst zu konstruktieren. Dieser Aufsatz entwickelt die aktuellen Tendenzen der Partizipation und der Interaktion auf deren Bezuge zu den technologischen und kulturellen Ebene seit der Verbreitung des Internet, also der digitalen Technologie. Es handelt sich deswegen darum, die verschiedenen Weise des Partizipation und des Interaktion in der heutigen Performance zu untersuchen. Erstens wird die Partizpation und Interaktion in den verschiedenen Inszenierungen untersucht, die es sich mit dem performativen Blick des Zuschauers handelt. Hier sind Zusehen des Zuschauers nicht die passive Aufnahme der Buhnewelten, sondern die aktive konstruktive Handlung. Zweitens wird die Interaktion im Verhaltnis zu den Technolgien, beziehungsweis digitalen Medien untersucht. In diesen Inszenierungen funktioniert der Korper des Zuschauers nicht mehr als Wahrnehmungsort sondern als eine Schaltung, die die Rahmen des Werkes verandert. Dieser Aufsatz will daraus folgen, dass die Veranderungen der Form und Weise der Partizipation und Interaktion in der Relation zu der Veranderung der Medien und auch zu der Angste uber der Verfall der Subjekt stehen. Um ihre Identitat als kritische Andere gegen die Gesellschaft wieder aufrechtzuhalten, versuchen die heutigen Inszenierungen die verschieden Formen der Interaktion zu entwickeln. 모든 예술이 그렇듯, 현대 공연예술에서도 현실에 대한 모방과 재현의 담론이 설득력을 상실하면서, 이제 예술의 중심은 점차 작가 내지 작품이 아닌 관객으로 옮아가고 있다. 그 과정에서 관객의 지각과 관련된 참여 또는 인터랙션의 문제가 보다 중요한 미학적 화두로 자리잡았다. 참여, 특히 인터랙션에 대한 요구 및 그 내용은 테크놀로지의 발달로 인해 현실에 대한 상 또는 범주가 흔들리기 시작했고, 급기야 디지털 미디어의 등장으로 실재 자체가 무한대로확장, 변용되는 정도가 심화되는 것과 비례한다. 본 논문은 관객의 ‘본다'라는 행위 및 직접적인 신체적 개입과 연관지어, 디지털 인스톨레이션까지 포함한 동시대 공연예술에서 참여와 인터랙션의 내적 지형을 살펴보는 것이 목적이다. 현실에 대해 통합된 담론이 가능했던 시대의 경우, 공연예술에서 눈의 역할은 단지 작가가 제시한 현실의 상(像)을 보고 수용하는 일종의 창문과 같은 것이었다. 하지만 20세기 이후, 특히 중반 이후 관객의 시각은 수용적 매체라기보다는 타자, 즉 보여지는 대상과의 역동적이고도 대등한 상호작용 속에서 본것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구성하고 정립하는 반성적 매개체이자 하나의 사회적 행위로 인식되고 있다. 오늘날 무대가 일체의 의미화의 맥락을 거부하고 탈기호적인 이미지들로 공간을 채우는 것은, 이를 통해 관객의 시각을 교란시키고 당혹하게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관객의 시각에 역동적이고도 능동적인 동기를 부여하려는 일종의 연출적 전략이다. 공연에서 몸을 통한 참여의 방식 역시 시대적 환경의 변화와 맥을 같이 하며 달라져왔다. 근대연극의 공간이 철저하게 관객을 객석의 어둠 속에 묻어두었던터라, 신체적 참여자체가 불가능했다면, 20세기 이후 무대와 객석의 이분법적인 마주보기 구도를 해체하려는 실험적 시도가 증가하면서 공연의 과정에 관객이 직접적으로 개입, 참여하는 경우도 증가했다. 미래주의와 다다로부터 시작된 이러한 시도는 50,60년대 플럭서스나 헤프닝 등을 통해 발전되었고 오늘날에는 소위 ‘장소특정적 공연'을 비롯해 극장이라는 관습적 공간을 벗어나 진행되는 다양한 실험들로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참여의 방식은 시각에 기반한 참여의 방식보다 훨씬 구체적이고 직접적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 80년대 이후 디지털 미디어의 등장은 예술의 지평 자체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왔다. 디지털 퍼포먼스가 지향하는 사이버스페이스라는 확장된 비물질의 공간 속에서 관객(사용자)은 한때 전통적 예술에서 작가가 지녔던 절대적 권한을 완벽하게 넘겨받았다. 그는 기존 공연에서 무대 또는 극장에 해당되는 사이버스페이스 앞에 마주한 사람이 아니라, 그 공간 안으로 들어가는 사람이고, 단지 사변적으로 생각하고 지각하거나 반동적으로 반응하는 사람이 아니라, 작품의 틀자체를 바꾸고 변경하는 사람이다. 시각의 차원이건, 몸의 차원이건 이처럼 오늘날 공연의 중심이 관객으로 넘어갈 뿐 아니라, 그와 소통하는 방식 역시 보다 역동적이고 다층적으로 변화하는 것은, 예술이 현실에 대한 윤곽이 불투명하다고 느끼는 것과 비례한다. 어느 시대에나 공연이 사회에 대한 타자로서 그 정체성을 유지했다는 것을 상기해보면, 오늘날 공연미학에서 관객의 지각 문제, 즉 참여와 인터랙션의 방식이 중요 화두가 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이치일 것이다.

      • 유전자 알고리즘을 이용한 MRF모델의 파라미터 추정

        이경미(Kyung Mi Lee), 강현(Hyun Kang), 김상균(Sang Kyoon Kim), 김항준(Hang Joon Kim) 한국정보과학회 1997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24 No.2Ⅱ

        본 논문에서는 유전자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textured 칼라 영상 분할을 위한 GMRF 모델 파라미터를 추정한다. 이 모델은 RGB 칼라 면 내부의 상호작용뿐 아니라 칼라 면들 사이에서 상호작용도 고려하며 이때 사용된 여러 파라미터들을 공간적 상호작용의 정도를 나타내며 균질한 영역들을 구별하기위해 사용된다. 하지만 textured 칼라 영상의 모델링은 영상을 정확하게 구분 할 수 있는 정보를 포함하는 반면 추정해야 할 파라미터 수가 많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따라서 강력한 추정 알고리즘인 유전자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GMRF 모델 파라미터를 추정한다. 추정된 해의 정확성을 검증하기위하여 칼라 자연 영상의 영역 분할에 적용한 결과 영역의 크기에 제한을 받지 않는 안정된 값을 구할 수 있음을 보였다.

      • 韩 · 中古典文学中的女性与讼事

        李京美(Lee, Kyung mi) 한국중어중문학회 2020 한국중어중문학회 우수논문집 Vol.- No.-

        This article wants to review classical Korean and Chinese literature in which women either file lawsuits or are also sued. In most cases, when a womanis sued or subjected to a lawsuit, if the protagonist is a filial daughter, virtuous daughter or lady, the case usually ends with a happy ending, material reward and social acclaim. This shows a side of the feudal society of ancient Korea and China, wherethe ethics of the social norm prevailed over the strictness of the law through litigation. On the other hand, in spite of good intentions and good behavior, unfairness may end up with resentment unresolved. This is also an example of the limitations of societyat the time when the legal process of litigation is a sort of way to embodying social justice, but the opportunity cannot be fully guaranteed to women in a feudal society of male-dominated system. Some women also publicly appeal to society and seek to resolvetheir grievances through retrial with becoming ghosts. This is because it enabled the restoration of the honor and even the inner dignity of Western women, and the establishment of social order and realization of social justice through punishment by publiclaw enforcement.

      • KCI등재
      • KCI등재

        연극의 정치성에 대한 새로운 접근 -실험을 통한 감각의 분할과 타자의 현시

        이경미 ( Kyung Mi Lee ) 한국연극학회 2012 한국연극학 Vol.1 No.48

        In der vorliegende Arbeit wird die neue politische Moglichkeit des Theaters untersucht. Wie die politische Propaganda, die Volk mit den absoluten Dogmen zu uberzeugen, immer seltner geworden ist, haben ide alten Versuche des Theaters, ein Publikum mit einem Botschaft aufzuklaren und zu uberreden, ihre ehemalige Uberzeugungskraft verloren. In der heutigen Welt kann Theater leider nicht als eine moralische Anstalt mehr funktioniert. An diesem Endpunkt, wo Theater heute anzukommen scheint, gibt es aber auch Versuche, Theater auf neue Weise politisch zu machen. Es handlt sich hier naturlich nicht um Wiedergabe einer ideologischen Diskurs mehr, sondern um die Storung der Wahrnehmung der Zuschauer durch das Enthullung des Anderen, den die System des Neo-liberalismus verhullt. Damit der Anderen aufgezeigt wird, machen die verschiedene theatralische Experimente die Buhne zu einem leeren Raum, indem sie den gewohnlichen dramatischen Rahmen zu zerstoren versucht. In diesem Raum wird die Vorstellungskraft der Zuschauer erst aktiviert, dadurch die Zuschauer selbst entscheiden konnenn, was sie verstehen mochten und wie sie sich dazu verhalten sollen. All diese Prozesse mussen die Zuschauer auch als Individuum konstruieren. Die von tradionellen Theater getraumte Zuschauergemeinschaft, die der Botschaft aus der Buhne gleichmaßig zugestimmt hat, ist daher nicht mehr da. Im heutigen Theater handelt es sich um jeden Zuschauer, der selbst aktiv handelt. Solche Subjekt ist die echte demokratische, die in der heutigen politischen Wissenschaft mehrmals betont wir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