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Streptomyces sp. YSA-130이 생산하는 Alkaline Protease의 정제 및 특성

        윤성우,이강표,유주현,신철수,오두환 한국산업미생물학회 1989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지 Vol.17 No.4

        토양으로부터 분리한 Streptomyces sp. YSA-130으로부터 활성이 좋은 결정화된 alkaline protease를 분리하였다. Alkaline protease 생산의 최적 배양조건은 2.0% soluble starch, 1.0% soytone, 0.3% K_2HPO_4, 0.02% MgSO_4·7H_20, 0.8% Na_2CO_3, 30℃, pH 10.5에서 72시간 배양하였을 때였다. Alkaline protease의 정제는 (NH_4)_2SO_4 분별침전, 투석, DEAE cellulose column chromatography, Sephadex G-75 gel filtration, crystallization으로 하였으며, 그 결과 비활성도 14,290 unit/㎎, 정제도 23.8배였고, 수율은 20.0% 이었다. Alkaline protease의 반응 최적온도와 pH는 60℃와 11.5이었으며, 효소의 pH 안정성은 5.5-12.0에서 안정하였고, 온도 안정성은 50℃까지 안정하였으며, Ca^++ ion 첨가시 60℃까지 안정성이 증가하였다. Alkaline protease의 분자량은 30,000이었으며 금속이온, EDTA, 환원제는 활성에 영향이 없었고 DFP에 의해 저해되었다. 계면활성제에 저항성이 크고 H_2O_2에 대한 잔존활성은 60%을 유지하였다. A crystalline alkaline protease- producing Steptomyces sp. YSA-130 was isolated from soil in alkaline medium(pH 10.5). The optimum culture condition of Streptomyces sp. YSA-130 for the production of alkaline protease was as follows; 2.O% soluble starch, 1.O% soytone, 0.3% K_2HP0_4, 0.02% MgSO_4·7H_20, 0.8% Na_2C0_3, pH 10.5, 30℃, and 72 hr. The alkaline protease from the culture broth of Streptomyces sp. YSA-130 was purified about 24 folds by ammonium sulfate precipitation, dialysis, DEAE-cellulose ion exchange chromatography, gel filtration on Sephadex G-75 and crystallization. Optimum temperature and pH of purified enzyme were 60℃, and 11.5. Temperature and pH stability of purified enzyme were 50℃, and 5.5-12.0. Calcium ion was effective to stabilize the enzyme at higher temperature. The molecular weight of the purified enzyme was approximately 30,000. The purified enzyme was inactivated by diisopropyl flurophosphate(DFP) but not affected by metal ion, EDTA, sulfhydryl reagent and stable detergent.

      • KCI등재

        번역의 해석학적 쟁점 :해석과 번역의 수렴점과 발산점을 중심으로

        윤성우 한국하이데거학회 2018 현대유럽철학연구 Vol.0 No.48

        Contrairement à l'importance humaniste de traduction et à sa potentialité , la non-visibilité de la traduction et des traducteurs, c'est-à-dire les rôles et le statut de la traduction et des traducteurs cachés ou dévalués n'est pas le seul problème d’aujourd'hui. Dans cet article, nous essayons de traiter les problèmes herméneutiques ou les capacités de traduction basés sur cette conscience en termes de corrélation avec celle d '«interprétation». Plus spécifiquement, il traite du problème de l'objet de l'interprétation/traduction, du problème de l'objectif d'interprétation/traduction et du caractère éthique de l'interprétation/traduction. Au niveau du problème de l'objet, nous révélons que l'objet commun est un langage ou un texte. Au niveau du problème du but, beaucoup diraient, sans doute, que le but commun est l'extraction du sens, la médiation du sens, ou la (re)mise en oeuvre du sens, mais nous insistons sur le fait que le 'sens' n'est pas tout dans l'interprétation ou la traduction. En particulier, dans la traduction, nous soulignons que nous avons besoin de traduire même les techniques accumulées et la maniére du texte original dans lequel le sens est exprimé, plutôt que de reproduire le sens des textes originaux. Il est également suggéré qu'un texte sans interprétabilité n'est pas un vrai texte à interpréter. En termes de questions éthiques, l'interprétation/traduction impose l'interprète/ traducteur à s’ouvrir sur des rencontres de l'autre qui pourrait les bouverser. Après tout, à travers l'interprétation/traduction, le sujet décentré se poursuit. 번역이 가지는 인문학적 중요성과 그 역량에 비하면 번역과 번역자의 비가시성, 즉 철저하게 번역과 번역자의 역할과 위상이 숨겨져 있거나 평가절하 되는상황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본 논문은 이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번역이가지는 해석학적 쟁점이나 함의를 ‘해석’의 그것과 상관관계의 관점에서 다루고자 한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해석/번역의 대상의 문제, 해석/번역의 목표의 문제, 해석/번역의 윤리적 성격의 문제를 다루게 된다. 대상의 문제 차원에서는그 대상은 언어 또는 텍스트라는 점을 밝힌다. 목표의 문제 차원에서는 의문의여지없이 많은 사람들은 의미의 추출이나 의미의 매개, 의미의 (재)구현라고 말할 것이지만 필자는 언어와 그 언어의 해석이나 번역에서 그 ‘의미’가 전부는아니라고 주장한다. 특히 번역에서는 원문의 의미를 재현하는 것을 넘어서서의미가 표현되는 원문의 방식과 축적된 기법에 이르기까지 번역문 속에서 옮겨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아울러 해석됨직함이 없는 작품은 진정한 작품이 아니라는 점도 제안해 본다. 윤리의 문제 차원에서 해석/번역은 모두 텍스트와의만남을 통해 해석자/번역자를 제약하고, 자신을 전복시키는 자신 아닌 것, 즉타자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견디는 열린 주체, 즉 탈중심적 주체를 모색한다는점을 밝힌다.

      • KCI등재

        리쾨르의 용서론(容恕論)

        윤성우 한국하이데거학회 2019 현대유럽철학연구 Vol.0 No.52

        이 논문은 리쾨르의 용서론을 다룬다. 그의 철학 내에서 용서론은 아주 체계적이고 엄밀한 구조를 가지고 전개되기 보다는 일종의 ‘덧붙이는 말’의 수준에서 이뤄진다. 물론 용서의 출발점으로 파악되는 ‘행위’, 특히 잘못된 행위로서의 ‘잘못’은 그의 초기 철학의 논변에 기반하고 있다. 기억의 과도와 과소에 대한 대안으로서 제시된 ‘기억의 비판적 사용’은 정의의 기획아래 움직이는 것이며, 회피하는 망각과 능동적인 망각을 넘어서서 ‘무심함’으로서의 망각은 용서에로 수렴된다. 리쾨르는 용서와 사랑이 같은 가족으로 주장하면서, 인간 실존의 근원적 주어짐에 근거해서 적이나 원수에게도 그냥 주어지는 용서의 지평이 과제로서 제시된다고 본다. Cet article traite d’une théorie du pardon chez Paul Ricoeur. Dans sa philosophie tout entière, la théorie se situe au niveau d’une sorte d’“épilogue” plutôt que d’une structure systématique et rigoureuse. Bien sûr, “l’action”, en particulier “la faute”, est considérée comme le point de départ du pardon, car le concept de celle-là est déjà d’une façon profonde discuté dans son premier ouvrage, Philosophie de la volonté I: le volontaire et l’involontaire. Alors que “l’usage critique de la mémoire”, présentée comme une alternative à la fois à un trop de mémoire et à un défaut de mémoire, s’opére sous l’égide du projet de la justice. l’oubli comme “insouci”, au-delà de l’oubli de fuite et de l’oubli actif, converge vers le pardon. Ricoeur soutient que le pardon et l’amour sont de la même famille et que, à partir de l’idée de “donation originaire de l’existence”, l’horizon du pardon qui se donne à l’ennemi, se propose comme une tâche raisonnable, bien que interminable et difficile.

      • KCI등재

        들뢰즈의 차이 번역론과 그 가능성들

        윤성우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연구소 2019 통번역학연구 Vol.23 No.1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understand what directions can be made possible when the theoretical assets and achievements of Gille Deleuze’s ‘philosophy of difference’, or ‘the ontology of difference’ – which is thoroughly discussed at a considerable extent in Korea – are applied to the field of translation discourse and its activities. That is to say, we aim to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the translation theory based on the ‘difference’. Accordingly, we should evaluate the factors that relate to translation and the points of inquiries from the concepts ‘difference’ and ‘the ontology of difference’, of which are already somewhat familiar to us. Eventually, this will ultimately be an attempt to explore Deleuze's translation theory that has been examined in terms of feasibility and practicality. In addition, this search invites us to observe the resonance of translation discourse and repercussions of Deleuze’s ‘ontology of difference’. In other words, we must pay close attention to the works of two scholars. One is Lawrence Venuti, a translation theorist who has developed his argument by explicitly applying Deleuze’s ‘philosophy of difference’ to the discourse and practice of translation. The other is Antoine Berman, who has claimed – prior to Venuti and dissimilar to Deleuze – the Platonic overturn of translation theory and the advent of ‘the foreign’, ‘the difference’ and ‘the other’ in the world of translation. Conclusively, our discussion will be meaningful in that we can more clearly perceive the transition from the logic of ‘the same’ to that of ‘the difference’.

      • KCI등재후보

        암환자의 예후인자로서 전신염증반응에 대한 고찰

        윤성우,Yoon, Seong-Woo 대한암한의학회 2012 大韓癌韓醫學會誌 Vol.17 No.1

        Objective : The association of cancer survival and components of the systemic inflammatory response, combined to form inflammation-based prognostic scores (modified Glasgow Prognostic Score (GPS), Neutrophil Lymphocyte Ratio, Platelet Lymphocyte Ratio) is reviewed in this article. Methods and Results : With extensive research of papers in the PubMed, there is good evidence that preoperative measures of the systemic inflammatory response predict cancer survival, independent of tumor stage, in primary operable cancer. GPS also shows its prognostic value as a predictor of survival, independent of tumor stage, performance status and treatment in a variety of advanced cancer. GPS is associated with chemotherapy related toxicities as well as response to treatment and C-reactive protein shows its clinical value as a monitor of chemotherapy response. The systemic inflammatory response is closely related to cachexia and may be suitable measure for the clinical definition of cancer cachexia. Conclusion : Anticipated survival using the inflammation-based prognostic score is a major factor to be taken into consideration when deciding whether active intervention including surgery and chemotherapy or palliation therapy including acupuncture and herb medication is appropriate.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 자유와 자연 ― 리쾨르의 경우 ―

        윤성우 한국현상학회 2002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0 No.19

        이 글에서 우리는 리쾨르 철학에서 “자유와 자연” - Ie volontaire(의지적인 것)와 I’involontaire(비의지적인 것) - 에서의 “와”를 자연이 자유의 매개체이자 더 나아가서는 자연이 자유의 조건으로서 이해됨을 주장하고자 한다. 즉, “자유와 신체” 사이의 관계를 묻고자 한다. 그 접속사 “와”의 의미를 리쾨르의 제안에 따라 답한다면, 그것은 “상호성"(호혜성, réciprocité) 이거나 “원초적 계약”(pacte originel)을 가리킨다. 우리는 보다 구체적으로 자유와 신체 사이의 부인될 수 없는 연관을 리쾨르가 인간 의지의 삼중적 의미라고 밝힌 결정(décision), 행위(action), 승복(consentement)의 각 영역 속에서 보여주고자 한다. 의지의 첫 번째 단계인 결정의 단계에서 신체(즉 비의지적인 것 또는 인간 안의 자연)는 그 자신의 욕구를 통해 결정에 가장 근본적 동기를 제공하며, 그 결정에 이유를 제공하는 그런 의미에서 결정에 근거 짓는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결정에서 동기들의 가장 기본적 원천으로서 이해된 신체는, 행위에서 유기적 매개체로서 그 행위의 기관으로서 이해됨을 제시할 것이다. 승복의 단계에서 상호성이란 의지활동의 동기나 기관으로서 신체가 보여준 상대적인 비의지적인 모습들보다는 훨씬 여지나 운신의 폭이 좁은 상호성일 수밖에 없음에 주목할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결국 신체가 자연이라면, 그 자연은 인간 바깥에 있는 자연이 아니라, 인간 안에 있는 자연이며, 인간 안에서 인간을 제약하고 구속하는 자연임을 주장하고자 한다. 그러면서도 자유와 자연은, 의지와 신체는, 의지적인 것과 비의지적인 것은 서로가 서로에게 짝하는 것이며, 홀로 있어서는 그 구실을 못하는 서로가 서로의 짝이 되는 것임을 보여주고자 한다. 그래서 자유는 자연의, 의지는 신체의, 의지적인 것은 비의지적인 것의 의미로서 짝하며, 자연은 자유의, 신체는 의지의, 비의지적인 것은 의지적인 것의 조건으로서 짝함을 결론적으로 주장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