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극단 「예성좌」의 〈카추샤〉 공연 연구

          윤민주(尹珉珠) 한국극예술학회 2012 한국극예술연구 Vol.0 No.38

          ?예성좌?의 〈카추샤〉 공연은 1910년대 한국 연극계가 신파극에서 신극으로 변화해 나가는 지점을 포착하게 해주는 ‘과도기적 근대극’이라는 시각에서 주로 평가되어 왔다. 그러나 이러한 판단이 다분히 신극인들의 입장에서 ‘신극의 성취’라는 시각으로 재단되었다는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그로 인해 <카추샤> 공연을 다루는 연구의 대부분은 미숙한 극대극적 성취를 비판하는 것에 맞추어져 진행되어 올 수밖에 없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단정적인 판단을 잠시 유보하고, ?예성좌?의 〈카추샤〉 공연이 실제로 어떠한 공연이었는지를 먼저 살펴 이 공연에 대한 보다 섬세한 이해를 도모해 보고자 한다. 처음부터 과도기적 근대극으로 규정한 뒤 근대극적 성취 여부를 따지는 것보다, 이 공연이 이루어진 배경을 이해하여 공연의 성격을 확인하고, 이후 대중문화 전반에 끼친 영향력을 확인함으로써 그 정당한 연극사적 의미를 부여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고는 〈카추샤〉 공연이 이루어진 맥락을 따져 공연의 성격 및 특징을 밝히고, 후속 작품과의 연결성을 고려한 구체적인 영향 관계를 살피는 실증적인 연구를 시도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접근을 통해서 〈카추샤〉 공연의 특징과 대중문화적 파급력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우선〈카추샤〉 공연은 ?예성좌?가 신파극계의 주류적 위치를 보다 확고한 것으로 만들기 위한 방법의 일환으로 일본의 신극 <부활>의 레퍼토리를 적극적으로 차용한 공연이었으며, 〈부활〉의 대중연극적 속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1910년대 신파극 시대에 적합한 대중공연물로 정착시켜 나갔다는 사실을 밝혀볼 수 있었다. 그리고 후속 작품과의 실제적인 영향 관계를 살펴보았을 때, 〈카추샤〉 공연을 계기로 ‘카추샤 이야기’가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얻게 되었고, 이것은 이후에 ?부활? 관련 번역소설이나 연극 공연 등의 인접 대중문화에 지속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사실이 드러났다.〈카추샤〉 공연이 단발성으로 끝난 신극 시도였다는 표면적 진실 이면에 숨겨진 공연의 영향력과 파급력을 실제로 확인해 볼 수 있었다.

        • KCI등재

          현철의 『하믈레트』번역과 그 의의

          윤민주(尹珉珠) 한국극예술학회 2014 한국극예술연구 Vol.0 No.46

          현철의 번역희곡『하믈레트』는 한국의 셰익스피어극 수용사 중에서도 가장 특징적인 위치를 점한다. 우선 1920년대에 수용된 여타의 셰익스피어극과는 그 번역 양상과 번역의 목적이 가장 이질적이라는 점에서 시대적 특이성을 보인다. 1920년대에 이루어졌던 셰익스피어극 수용 과정을 일별해 보면 크게 두 가지 경향을 띠는 것을 알 수 있는데, 한 가지는 ‘소설적 수용’이고 한 가지는 ‘연극적 수용’이라고 할 수 있다. ‘소설적 수용’은 주로 찰스 램(Charles Lamb)의 『셰익스피어 이야기(Tales from Shakespeare)』를 저본으로 하여 독서용으로 번역한 것이다. 찰스 램의 저작물 자체가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원작의 대사를 살린 산문체 형식으로 바꾸고 복잡한 구성을 간결하게 추림으로써 일반 독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개작한 것이기 때문에, 이를 번역의 저본으로 삼은 가장 큰 목적은 셰익스피어극에 대한 한국인 독자들의 접근과 이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데 있었다고 할 수 있겠다. ‘연극적 수용’은 현철의 『하믈레트』 에서 나타나는 경향으로 당시의 주류적 경향이었던 ‘소설적 수용’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현철의 『하믈레트』 는 실질적인 공연을 의식한 공연용 대본으로서, 희곡이라는 장르 자체가 제대로 번역되지 않은 상황에서 희곡을 문학의 하위 장르로서뿐만 아니라, 나아가 연극의 하위 장르라는 인식을 분명히 하는 실제적인 실례로 제공되었다. 이는 희곡 장르의 번역과 더불어 연극 대본으로서의 지위를 분명하게 표명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 번역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소설적 수용’이 셰익스피어극의 내용에 대한 일반적이고 상식적인 이해를 제공하는 것에 집중되어 있었다면, 현철의 하믈레트 가 보여주는 ‘연극적 수용’은 희곡의 번역을 한국의 근대극 수립을 위한 근대극 운동의 일환과 관련시켜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그리고 현철의『하믈레트』가 갖는 시대적 가치는 일본의 셰익스피어극 수용 과정과 비교해 볼 때 보다 선명해 진다. 1920년대까지 일본 내에서 진행된 셰익스피어극 수용 과정은 크게 네 단계로 구분하여 살펴볼 수 있는데, 가부키적 수용에서 신파극적 수용으로, 그리고 다시 신극적 수용을 거쳐 대학 강단의 학문적 수용으로 변모되어 나갔다. 그리고 1911년에 쓰보우치 쇼요의 ‘후기 문예협회’가 공연했던 <하무렛토(햄릿)>(1911.5)를 기점으로 셰익스피어극은 사실상 더 이상 공연되지 않게 되었다. 셰익스피어극이 더 이상 공연되지 않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1911년에 공연되었던 <하무렛토>에서 찾을 수 있겠지만, 그 배경에는 서구식 근대극의 연극적 성공과 일본 내에서의 영문학 위상의 제고 등과 같은 복합적인 이유가 작용함으로써 1920년대가 되면 일본 내에서 셰익스피어극이 근대극으로서의 지위를 상실하고 고전극으로 치부되었기 때문이다. 현철의『하믈레트』 는 바로 일본 내에서 셰익스피어극이 근대극으로서의 지위를 상실한 시점에서, 그리고 마치 일본의 전통 연극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옛날의 연극이라는 인상을 심어주었던 쓰보우치 쇼요의 <하무렛토>공연에 사용되었던 번역본『하무렛토』를 번역의 저본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여러 가지 의아함을 불러일으킨다. 1920년대는 한국의 근대극이 본격적으로 태동하는 시기로, 한국의 근대극이 일본의 근대극을 모범적인 선례로 내면화하여 추수하는 경향이 지배적이었다는 사실은 부정하기 어려울 것이다. 현철 역시 한편으로는 일본의 근대극이 서구식 근대극 수용에 박차를 가하던 시기에 편승하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서구식 근대극의 주변으로 밀려나 있던 셰익스피어극에 대한 관심을 피력했다는 것은, 일본식 근대극을 그대로 모방해서 뒤따르는 것만을 목표로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은 한국 문학계의 상황과 연극계에 대한 명확한 현실 진단의 결과를 거쳐 나온 작가적 선택이었다는 점에서 한국의 근대 연극인으로서의 그의 면모가 돋보이는 지점이다.

        • KCI등재

          한ㆍ일 표현주의극의 전유 방식 비교 연구

          윤민주(尹珉珠) 한국극예술학회 2012 한국극예술연구 Vol.0 No.36

          이 논문은 김우진이 표현주의극을 어떠한 관점에서 이해하고 창작하였는가 하는 주체적인 측면에 주목한 논의를 확장시키는 차원의 연구로, 김우진의 표현주의극 이해를 보다 구체적이고 객관적으로 검증해보기 위해 동시대 일본의 표현주의극을 비교 지표로 삼고자 하였다. 이러한 논의는 서구의 표현주의극이 한ㆍ일 양국에 각기 다른 방식으로 전유(專有, appropriation)되어 나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특징을 비교해 보는 기회를 제공해줄 수 있으며, 동시에 김우진의 표현주의극이 갖는 탈식민적 의미를 확인하여 한국 근대극의 독자성과 선구성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오사나이 카오루와 「츠키지소극장」은 번역의 시대를 상정하고 이 기간 동안 표현주의극 상연을 통해 당대 일본의 연극 토대와 단절된 신극을 수립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실천하였다. 하지만 이들의 표현주의극은 새로운 정신을 상실한 채 새로운 기교로만 경도되어 스스로 번역의 시기에 갇힌 무대상의 표현주의극에 그치고 말았다. 반면에, 김우진의 표현주의극은 작가의 철리(哲理)와 ‘이즘(-ism)’을 찾아나가는 예술로서 새로운 정신을 중시하는 창작활동으로 구체화되어 나타났다. 작가의 주의ㆍ주장은 시대적, 역사적 현실 맥락 속에서 발현되는 것으로 ‘조선’이라는 현실적 토대가 없이는 도저히 성립될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런데 당시 조선은 식민과 근대라는 두 가지 대립의 상황이 교차되고 있던 과도기적 공간으로, 현상태를 높은 단계로 고양시키고자 하는 자연 발생적 의지로서의 개인의 내적 생명력을 사회 발전을 위한 사회적 생명력으로 고양시킬 수 있는 연극이 요구되었고, 그러한 필요성에서 표현주의극이 적극적으로 창작되었던 것이다. 한ㆍ일 표현주의극 전유 방식에서 나타나는 이러한 차이는 탈식민적 인식의 차이를 노정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다소 거칠게 말하는 것이 되겠지만, 1920년대 일본의 표현주의극은 적극적으로 ‘서양화 되기’를 시도한 전유라는 점에서 스스로 타자화 되고자 한 방식이며, 서구적 오리엔탈리즘에 종속된 상태를 스스로 자초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스스로 설정한 번역시기에만 갇혀 새로운 정신을 제시하는 표현주의극 작품을 산출하지 못 하고 말았다. 그러나 이 시기의 김우진은 서구를 모방하는 것은 물론 일본식 근대화를 모방하는 것만으로는 조선의 문학이 성립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었다. 그리고 식민지 조선의 현실에서 나타나는 과도기적 대립 상황을 직시할 수 있는 생명력의 예술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작품 창작을 통해서 새로운 정신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가고자 했다. 이점에서 1920년대 한국의 표현주의극은 스스로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는 전유 방식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표현주의극의 주체로서 표현주의극의 정신을 한국의 역사적 맥락 속에 적용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탈식민적 인식을 보여주었다고 하겠다.

        • KCI등재후보

          태권도사범의 감정노동 인지가 직무소진과 조직몰입에 미치는 영향

          윤민주,전정우 세계태권도문화학회 2017 세계태권도문화학회지 Vol.8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impact on the job burnout and organizational committment according to the recognition of emotional labor of the Taekwondo coach to provide a better working environment for coach and to be useful to a management of Taekwondo. The coach participating in Taekwondo leadership training was selected the population as the subjects of this study and a total of 280 questionnaires were distributed and a total of 263 questionnaires were then collected for use in study. First, for the effect on job burnout caused by the emotional labor of Taekwondo coach, the emotional labor and loss of a sense of accomplishment showed a significant effect in surface acting, and it was found that emotional labor have significant effect on deep acting. Second, for the effect on organizational committment caused by the emotional labor of the coach, it was found that the emotional labor have a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deep acting in the organizational commitment. Third, for the effect on organization's committment caused by the job burnout, it showed that the job burnout has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acting in the organizational commitment.

        • KCI등재

          라비유 기야르(Labille-Guiard)와 비제 르 브룅(Vigee-Le Brun)의 초상화에 나타난 여성성 연구

          윤민주 ( Yun Min Ju ),정금희 ( Jung Kum Hee ) 한국기초조형학회 2017 기초조형학연구 Vol.18 No.2

          18세기에 프랑스를 중심으로 계몽사상의 발전과 함께 미술의 무대가 궁전에서 귀족과 상류층 시민의 사교생활과 저택으로 확장되었다. `살롱`을 통해 여성 중심의 감각적인 예술이 주류를 이루었고, 점차 여성의 지위가 높아지면서 공식적인 여성 예술가들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라비유 기야르(Labille-Guiard)와 비제 르 브룅(Vigee-Le Brun)은 최초의 프랑스 왕립 회화·조각 아카데미의 정식 여성 회원이었으며 궁정후원을 받는 화가였다. 그러나 나폴레옹 시대의 도래로 당시 유행했던 귀족 예술과 여성들의 권리가 주춤해짐과 동시에 여성이라는 이유로 외면당했고 미술사에서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당시 여성의 역할은 남성 화가들의 모델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그들은 스스로 `객체`가 아닌 `주체`가 됨으로써 `주체적 자아`와 `모성`, 그리고 `귀족적 이미지`를 작품 주제로 뚜렷이 드러냈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새로운 `여성성`을 구현해내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지만, 여성으로서의 사회적 한계와 범주안에서 창조적 주체로서 자아상과 여성상을 구현했다. 또한 혁명 이후 여성 화가들의 진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선구적인 발자취를 남겼다. 이 논문은 두 화가의 초상화 분석을 통해 그들이 추구한 `여성성`은 어떤 것이었는지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고, 배경이 되었던 18세기 귀족 사회의 도덕관과 정서를 유추하는 가운데 선구적 여성 화가로서 두 화가를 재조명 하고자 한다. 그들의 초상화는 시대에 따른 `여성의 역할`과 `문화적 변화`를 뚜렷하게 나타내고 있으며, 당대 사회문화의 보편적 이념을 함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18세기 여성의 지위 및 권리를 비롯한 시대적 특성을 지닌 역사적 자료로서 그 가치를 밝히는데 의의가 있다. With the Enlightenment in full swing the art scene quickly expanded from the royal palace to the homes and inner social circles of the aristocracy in mid 18th century France. Amidst this social change women artists became identified through the Salons (in particular, Academie de Saint-Luc`s Salon) as legitimate practitioners even as their status within society became more recognised. Among these, Adelaide Labille-Guiard and her contemporary Elisabeth Vigee-Lebrunwere the first women to be accepted into the Academie Royale de Peinture et de Sculpture and receive support from the royal palace. However, with Napoleon`s reign this rise in social status and recognition faltered and was altogether ignored by the political upheaval as well as later historians of art. The role of the woman in art was relegated to that of object or model, for male artists to express into art. However, these two artists took the role of artist not as object but as subject dealing with such themes as independent identity, motherhood and the aristocracy in their work. Although these artists did not succeed in establishing a new sense of femininity in the art world they did set a new standard of the female image as a creative identity in an otherwise limited social environment. Also, it can be said that they were pioneers in the development of women artists before and after the revolution. This paper looks into the portrait work done by these two artists and analysis what it meant to be a woman in those times,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social and cultural landscape of 18th century European aristocracy and how these women artists were torchbearers in that period of history. Their portrait work show the `role of women` and `cultural change` as well as the ideology of that era. In addition, this paper seeks to show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woman and her role in 18th century Europe in the same context.

        • KCI등재
        • 20세기 이전 미술사에서의 초현실적 성향 연구

          윤민주 ( Minju Yun ) 전남대학교 예술연구소 2015 藝術論集 Vol.17 No.-

          초현실주의는 억압된 이성에서 벗어나 무의식, 꿈과 같은 초현실의 세계를 탐구하며 인간 의식 아래의 세계를 표출하고자 했던 예술이다. 이 예술 운동은 1924년 시인 앙드레 브르통의 초현실주의 선언을 시작으로 유럽과 미국에서 유행했고 양차 세계대전동안 폭넓게 확산되었다. 20세기 초현실주의자들은 인간 의식 아래의 세계를 표출하고자 의도적으로 비합리적이며 환각적인 것들을 다루었고, 현실 이상의 것을 추구하는데 의미를 두었다. 20세기 초현실주의자 에른스트, 달리 등과 마찬가지로 르네상스의 보쉬 등의 몇몇 화가들도 당시 상상화처럼 현실에 존재하지 않거나 있을 법하지 않은 일 등을 그림으로 나타냈다. 그들은 의식과 무의식을 혼합한 초현실을 창조했으며 무의식의 세계, 꿈과 같은 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 따라서 그들은 초현실주의의 선구자로 평가되고 또한 그들의 작품은 초현실주의의 기원이 된다. ``20세기 이전 미술사에서의 초현실적 성향 연구``는 20세기 이전의 작품에서의 초현실적 성향이 이후 초현실주의자들의 등장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또 다른 각각의 미술양식에서 초현실주의 성향이 어떠한 양식과 기법으로 나타나는지에 대한 연구이다. 각 시대별 초현실주의적 성향에 관한 새로운 이론적 고찰은 앞으로 초현실주의에 대한 연구가 더욱 활발해지는데 있어서 중요하게 언급 될 것이다. 따라서 이 연구는 그동안 미술사에서 분류되지 않았던 새로운 초현실적인 성향들을 재발견함과 동시에 관련 연구의 기초자료로 삼을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Surrealism is out of the repressed unconscious reason, such as exploring the surreal world of dreams and the art world who want to express the following human consciousness. This artistic movement had declared the epidemic to start the Surrealist poet Andr? Breton in 1924 has spread widely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during World War. 20th century surrealist who are irrational and deliberately want to express the world of human consciousness and dealt with under the psychedelic ones, it placed the means to pursue the more realistic. The 20th century Surrealist painters Dali and Ernst like few characters of the Renaissance, such as Bosch are exhibited, including one improbable does not exist in reality as imaginary pictures in the picture at the time. They were creating a surreal mixture of conscious and unconscious sought to express the unconscious world, a dream like world. Therefore, they are evaluated pioneer of Surrealism. Their work also is the origin of Surrealism. ``A study on surrealistic tendencies in art history before the 20th century``, this study in the 20th century earlier work is about how effect on the subsequent emergence of surrealism and study of the art form in the surrealist tendencies appear in works with some style and technique.

        • 이브 탕기(Yves Tanguy) 회화의 생태학적 이미지 연구

          윤민주 ( Minjoo Yoon ) 전남대학교 예술연구소 2018 藝術論集 Vol.19 No.-

          1919년 제 1차 세계대전 직후 무의식과 잠재의식의 환상적 세계를 추구하는 초현실주의가 등장하면서 인간 내면에 감추어진 잠재적 힘과 본래의 모습을 되찾고자 하는 문제가 제기되었다. 이러한 초현실주의의 원칙에 입각해 그 내면을 가장 돋보이게 한 화가로 프랑스 태생의 미국 초현실주의자인 이브 탕기(Raymind Grges Yves Tanguy, 1900~1955)가 있다. 초현실주의가 이성의 여과작용 없이 인간 내면의 잠재적 힘을 되찾고자 했다면, 이브 탕기는 그의 예술에서 이성이라는 억제작용을 물리치고 무한한 잠재적 힘을 되찾아 끝없이 환상적인 세계로의 탐색을 하고자 했으며, 그는 초현실주의 문제에 대한 완전한 극복을 추구했다. 현실적인 실존보다는 오히려 실존의 흔적을 추구했고, 예술과 자연 사이에 관계를 재구성하고자 한 것이다. 이브 탕기의 회화는 자신의 지난 경험들에서 비롯되는데 어린 시절에 체험한 넓은 고원과 바위가 많은 해안가, 바다 속의 풍경 같은 이미지들이 그의 내면에 잠재적 풍토를 조성하고, 후에 그의 회화에서 독자적인 생태학적 이미지로 변형되어 환상적 세계를 이루게 된다. 본 논문은 이러한 이브 탕기 회화의 생태학적 이미지를 제 1기의 유기질의 생물체적 이미지와 제 2기의 무기질의 광물체적 이미지로 나누어 분석함으로써 이브 탕기 회화의 독자적인 특성에 대해 고찰했다. 이브 회화의 초기는 가볍고 단순한 형태의 이미지들이 공중에 부유하며 떠다니는 유동적이고 환상적인 장면이 주로 등장하는데, 이러한 유기질의 생물체적 이미지들이 점차 기하학적인 단순성으로 정리되면서 후기에 그의 대표적 예술세계라 할 수 있는 무기질적인 독특한 광물체적 이미지의 세계를 구축하게 된다. 이브 탕기의 무의식 속에 있는 잠재적 요소들의 충동에 의해 이루어진 특유의 주관적이고 독창적인 이미지들은 매우 낯설고 기묘한 형체들로 인해 그것들이 줄 수 있는 신비하고 독특한 느낌의 독자성을 갖는다. 또한 감추어진 잠재적 힘과 환상적 세계의 탐색이라는 초현실주의의 원칙에 부합하고 있으며, 완전하게 이성의 지배에서 벗어난 무한한 무의식의 정신세계를 표출해 냈다고 할 수 있다. After the First World War in 1919, the emergence of surrealism, which pursued the fantasy world of the unconsciousness and subconsciousness, raising the issue of restoring the potential power and original image concealed in human beings. Based on the principle of surrealism, the painter who brought the most out of it was French - born American surrealist Raymind Grges Yves Tanguy (1900-1955). Surrealism was to regain the potential power of human beings without the filtering effect of reason, Yves Tanguy would overcome the suppression in his art and regain infinite potential power to seek endlessly into a fantastic world. He pursued complete overcoming the issue of surrealism and traces of existence ratter than realistic existence. He tried to reconstruct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nature. The paintings of Yves Tanggi originate from his past experiences, in which images such as wide plateaus, rocky beaches, and scenes in the sea that he experienced during his childhood create a potential climate within him, and later his ecological image transformed into a fantastic world. In this paper, we analyze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Yve Tanggi painting by dividing the ecological image into the first organic biological image and the second mineral metal image. In the early days of his paintings, light and simple forms of images float in the air around, fluid and fantastic scenes often appear. These organic biological images gradually become geometrically simple, and in the latter days they establish a world of inorganic mineral metal images that can be described as his representative art world. The distinctive subjective and original images created by the impulses of the potential elements in his unconsciousness have a mysterious and unique sense of uniqueness that they can give due to their very strange and bizarre shapes. It corresponds with the potential powers and the surrealism principle of exploring the fantasy world, and expresses the unlimited unconscious spiritual world completely deviated from the domination of reason.

        • KCI등재

          Surface-enhanced Raman Spectroscopy and Density Functional Theory Studies of Riboflavin, Lumiflavin, and Lumichrome Adsorbed on Silver Colloids

          윤민주,정병서,조한국 대한화학회 2019 Bulletin of the Korean Chemical Society Vol.40 No.12

          Spectroscopic investigation of riboflavin, lumiflavin, and lumichrome has been proceeded by means of surface-enhanced Raman scattering (SERS) using silver colloids. While the SERS spectra of these molecules are somewhat alike to their Raman spectra, some of the bands show clear enhancements while others diminish. Weakening of the SERS spectra in acidic solution is greatly affected by the substituent on the isoalloxazine ring. The higher acidity of lumichrome leads to the stability of the molecule coordinated to silver colloid. Density functional theory (DFT) calculations have been performed for the plausible configurations of the molecules coordinated to a silver adatom. Our results indicate that deprotonation precedes adsorption, and the molecules coordinate to an Ag+ adatom via a single N atom between the two carbonyl groups. The calculated spectra well reproduce the observed spectra, and they have been used to assign the observed vibrational bands. The uniqueness of lumichrome arises from the absence of substituent and resulting tautomerism.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