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고려 현종말∼문종초 北界 州鎭 설치와 長城 축조

          윤경진(Yoon, Kyeong-jin)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2011 군사 Vol.- No.79

          In this article, how the Grand Fortress(長城) was created in the Bukgye region of the Goryeo in its early days, what was the background of such foundation, and what regions the fortress actually passed through, will be examined. Also some parts of the known history of certain Jujin (州鎭) regions related to the Grand Fortress, will be rectified as well. At the end of King Hyeonjong"s reign, the Goryeo Government established some new Jujin units in a concentrated fashion at the border region, in response to the Khitan threat and certain fluctuations that were happening. Also, existing Jujin units were reinforced, and thus a defense line along the Yalu River was established. The Grand Fortress was created based upon this defense line in the early days of King Deokjong"s reign. It covered the region between areas like Inju(麟州) at the mouth of the Yalu River, and Sakju(朔州). In the early days of King Jeongjong(靖宗)"s reign, additional sections were added to the fortress in its eastern end, and as a result the Jujin units which had been established with a distance from the fortress were connected to it as well. The Fortress" new east end was Cheongsae-jin(淸塞鎭). Later, more Jujin units were established between the Bukgye and Donggye regions (the Northern and Eastern Realms) and the Fortress grew even longer. We can see thatthe Bukgye Grand Fortress was created throughout three different time periods. Yeongsak-jin(寧朔鎭), which was recorded as a region the Fortress passed through, was only added in later periods(追記), and it is highly possible that the Fortress did not pass through areas like Ansu-jin(安水鎭) and Maengju(孟州). They should have been replacedby Yeonju(延州) and Changju(昌州).

        • KCI등재

          고려 말 조선 초 서해 · 남해안 僑郡 사례의 분석 : 전라도 · 충청도 · 서해도 지역의 사례

          尹京鎭(Yoon Kyeong-jin) 고려사학회 2008 한국사학보 Vol.- No.31

          이 논문은 고려 말 조선 초 전라도 · 충청도 · 서해도 지역에서 발생한 僑郡의 사례를 발굴 추출하고, 교군의 설치로부터 환원 · 폐지에 이르는 과정을 분석한 것이다. 珍島縣은 공민왕대 昆湄縣에 교우하다가 태종 9년에 海南縣과 합하여 海珍郡이라 하였다. 태종 14년 본도로 환원되었다가 바로 출륙하였고, 세종 19년에 다시 본도로 환원되었다. 壓海縣과 長山縣 · 臨淄縣 등 도서 군현들은 『신증동국여지승람』 고적조에 실린 廢縣의 연혁과 위치 등을 통해 교군 운영을 확인할 수 있다. 黑山島(榮山縣)는 공민왕 11년 왜적 포로를 바친 공을 감안하여 왜구를 피해 출륙할 때 교우처를 군현으로 승격해 준 사례이다. 長興府는 처음에 道康郡의 修因山城에 교우하다가 우왕 5년에 鐵冶縣으로 이동하였으며, 태조 원년에 속현이던 遂寧縣에 성을 쌓고 정착하였다. 장흥부는 교우 과정에서 일시 寶城郡과 병합된 사적이 보이는데, 「高麗末戶籍斷片」에 보이는 長寶는 이 때 제정된 읍호로 판단된다. 이외에 寶城郡과 靈巖郡 역시 교우를 추정할 수 있다. 高興縣은 우왕 14년경에 兆陽縣에서 교우를 시작했다가 태조 4년에 이를 속현으로 이속받았고, 태조 6년에는 鎭이 설치되었다. 세종 23년 南陽縣과 합치면서 읍치를 荳原縣 지역으로 옮기고 읍호를 興陽으로 바꾸었다. 泰安郡은 문집 자료를 통해 교우가 확인되는데, 공민왕 22년에 瑞山郡에 교우하다가 우왕 9년에 禮山縣으로 옮겼고, 공양왕 2년에 다시 서산군에 성을 쌓고 옮겨왔다. 이곳에는 蓴堤鎭이 설치되었는데, 태종 16년 鎭城을 태안군의 古治로 옮기면서 태안군도 본토로 환원되었다. 白翎鎭은 처음 출륙한 후 文化縣에 교우하다가 鎭將을 폐지하고 문화현의 任內로 편제되었고, 태종 10년에 읍사마저 폐지되어 直村으로 흡수되었다. 세종 9년 백령진 人吏들의 요청에 따라 이들을 永康에 소속시키고 康翎縣이라 하였다. In this article, the Gyogun(僑郡) units that are believed to have existed alongside the Southwest shores of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 between th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are searched for and determined. And the cycle that commenced with the establishment of those Gyogun units, and ended with either their reverse to their original state or the units' entire dismantlement, is analyzed here as well. In the Jeonra-do(全羅道) region, Gyou(僑寓) units are found in Jindo-hyeon(珍島縣)(which was an island), and other areas such as Abhae-hyeon(壓海縣), Jangsan-hyeon(長山縣) and Imchi-hyeon(臨淄縣). Among them, Jindo-hyeon was merged with Haenam-hyeon(海南縣). And Heuksan-do(黑山島)/Yeongsan-hyeon(榮山縣) was a case in which the unit was turned into a Gun/Hyeon unit when it returned to the inland(山陸). And in shore areas like Jangheung-bu(長興府), and other areas like Boseong-gun(寶城郡) and Goheung-hyeon(高興縣), Gyou units are found as well. Jangheung and Boseong were later temporarily merged with each other, and in Goheung-hyeon a Jin(鎭) unit was established during the Gyou stage. In the Chungcheong-do(忠淸道) region, the Gyou unit of Taean-gun(泰安郡) can be found, and a Jin unit was placed here as well. In the Seohae-do(西海道) region, Baekryeong-jin(白翎鎭) was first operated as a Gyogun unit when it returned to the inland, yet later it was dismantled and was merged with Yeonggang to become Gangryeong-hyeon(康翎縣).

        • KCI등재

          고려 태조대 鎭 설치에 대한 재검토 : 禮山鎭 · 神光鎭을 중심으로

          윤경진(Yoon Kyeong-jin) 고려사학회 2010 한국사학보 Vol.- No.40

          In this article, the Jin(鎭) units such as Yesan-jin(禮山鎭) and Shin'gwang-jin(神光鎭(Nil'eo-jin(?於鎭), which were established by King Taejo of the Goryeo dynasty, are examined from a new perspective. Previous studies considered these Yesan-jin and Shin'gwang-jin units to have been at the Yanggwang-do(楊廣道) province's Yesan-hyeon(禮山縣) area and the Gyeongsang-do(慶尙道) province's Shin'gwang-hyeon(神光縣) area. Yet certain facts, such as the situation in which those two units were installed, the exact time point when Goryeo first took control of the areas, characteristics of the regions where they were installed, and things that were done when the fortresses were built, all suggest that those units were never located in those previously suggested areas. Instead, these two units seem to have actually been at the Buk-gye(世界) region's Yong'gang-hyeon(龍岡縣) area and the Seo'hae-do(西海道) province's Shin'eun-hyeon(新恩縣), area. Yesan-jin was first built when the Seo'gyeong(西江) capital was being constructed, and the installation of this unit marked the beginning of the Goryeo dynasty's march toward the North. In the meantime, Shin'gwang-jin was built after a trunk line connecting the Gae'gyeong capital, the Su'an-hyeon(遂安縣) area and the Seo'gyeong capital was finally established. And there are more cases that should be reexamined in a similar way. Yeonsan-jin(燕山鎭) seems to have been not at the Yeonsan-gun (燕山郡) area but at the Tangjeong-gun(湯井郡) area, while the Gun'ak(軍岳) area which appears in the history of Yong'gang-hyeon seems to have originally been a Hyang(鄕) village located in the Gangseo-hyeon(江西縣) area.

        • KCI등재

          고려 동북 9성의 범위와 ‘公嶮鎭 立碑' 문제

          윤경진(Yoon, Kyeong-Jin) 역사실학회 2016 역사와실학 Vol.61 No.-

          이 논문은 고려 예종대 동북 9성의 개척과 관련하여 개척 범위를 파악하고 각 城들의 구체적인 위치를 비정하는 한편, 公嶮鎭에 비를 세워 경계로 삼았다는 사적에대해 비판 검토한 것이다. 현재 동북 9성의 개척 범위에 대해서는 함흥평야에 국한된다는 설에 대해 두만강 북쪽까지 이르렀다는 설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길주 이남에 분포한다는 실학자들의 주장은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고려사』 지리지에서 동북 9성과 연결된 咸州와 吉州, 端州 연혁의 자료적 근거와 「英州廳壁上記」의 “方 300리” 기록, 그리고 당시 작성된 墓誌銘과 주요 전투 기록 등을 종합해 보면, 동북 9성은 吉州 이남 지역에 분포한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또한 윤관이 개척 후 공험진에 비석을 세워 경계로 삼았다는 기록은 「영주청벽상기」에서 개척 지역이 본래 고구려 땅임을 입증하기 위해 인용한 ‘高句麗 古碑'를 근거로 생성된 것이다. 이 고비는 개척 지역에 있던 진흥왕의 摩雲嶺碑를 이용해서 제시한 것이었다. 공험진은 바로 마운령 지역에 위치하고 있었다. 고려말 이 지역을 다시 개척하면서 이 비는 “공험진에 있던 고구려 고비”에서 “공험진에 세운 고려 비”로 바뀌면서 동북 9성의 경계를 나타내는 것으로 간주되었던 것이다. Examined in this article is the overall range that was covered by the installation of “ine Nthe fortresses in the Northeast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동북 9성)” during the reign of king Yejong of Goryeo, as well as the exact locations of those fortresses. The record that says ‘A stone monument was erected at Gong'heom-jin(公嶮鎭) so that it could serve as a marker for the borderline' is also critically reanalyzed. The Joseon dynasty Shilhak scholar's past argument that the Northeast Nine Fortresses were actually installed in regions below Gilju(吉州) area was not that well received by modern scholars for decades. But analysis of various historical resources lead us to conclude that the Northeast Nine Fortresses were indeed positioned below Gilju. Also, the record of a stone monument having been erected at Gong'heom-jin(公嶮鎭) to serve as a border marker seems to have been created based upon the contents of an ancient Goguryeo stone tablet which had been earlier cited -inside a record titled Words on the Yeongju Office wall(“Yeongju-cheong Byeoksang-gi, 英州廳壁上記”) - to argue that the newly covered area (by Yun Gwan's Nine fortresses) had originally been part of the Goguryeo territory. This ancient tablet, however, was actually the Ma'un-ryeong-bi tablet(stone monument at the Ma'un-ryeong mountain range, 摩雲嶺碑) erected by king Jin'heung-wang of Shilla, which happened to be inside the newly covered region. When this region was newly claimed by the Goryeo government at the end of the dynasty, this tablet was believed (or at least newly called) as the “Goryeo tablet erected at Gong'heom-jin,” and was considered as marking the borderline of the Northeast Nine Fortresses.

        • KCI등재

          고려후기 北界 州鎭의 海島 入保와 出陸 橋寓

          尹京鎭(Yoon, Kyeong-jin) 진단학회 2010 진단학보 Vol.- No.109

          이 논문은 고려후기 北界 州鎭변화를 몽고의 침입으로 인한 海島 人保와 出陸 후에 이루어진 僑寓의 과정을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이를 통해 고려후기 북계가 남도와 같은 체제로 일원화되어 나가는 과정을 조망하였다. 이와 함께『高賊史』地理志의 관련 연혁에 대한 비판과 補正도 함께 수행하였다. 『고려사』 지리지에서 북계 주진의 해도 입보는 고종 18년의 일로 정리되어 있으나 이는 몽고의 1차 침입과 해도 입보를 하나의 과정으로 인식한 결과로서 실제 입보 시점은 고종 19년이다. 이 때에는 청천강 이북의 주진과 개경으로 내려오는 간선로의 거점이 입보하였다. 청천강 이남의 주진은 주로 山城에 입보하였다. 이어 고종 35년에는 아직 해도에 입보하지 않았던 주진과 본토에 남아 있던 백성들을 모두 해도에 입보하도록 하였다. 州鎭들은 전쟁이 끝난 뒤 出陸하여 本土로 돌아가게 되었으나 본토가 멀거나 황폐해진 일부 주진은 다른 지역에 僑寓하였다. 본토로 돌아간 경우에도 읍세가 취약한 경우에는 인근 주진과 병합되었다. 일부는 본토로 환원되지 못한 채 교우하던 곳에 그대로 정착하거나 현지에서 폐합되기도 하였다. 이런 경우 조선초기에 본토 지역에 따로 군현이 신설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북계 주진은 점차 남도와 동일한 체제로 재편되어 나가게 되었다. During the latter half period of the Goryeo dynasty, due to the Mongol invasion, the residents who were living in the Ju(州) and Jin(鎭) units inside the Northern Defense perimeter region(Buk'gyae: 北界) had to evacuate their hometowns. and move to nearby islands of which the surrounding sea would protect them from the enemies(海島入保: not only the people but the local administrative units themselves were transferred to those islands). Yet after the battles were suspended and the dust was settled, the people had to return from the islands and administrative units had to be reestablished upon the land. Such relocation and return. and the so-called “Gyo'wu(僑說)” process of temporary resettlement that ensued, are examined here in this article. In the 19th year of king Gojong's reign, when the Mongol invasion began. Residents who were living in the Ju?Jin units above the Cheongcheon River(淸川江), and people whose residences were positioned upon strategic traffic points along the main road line leading to the Gaegyeong(開京), capital, had to relocate. The administrative units were transferred over to the islands as well. In the meantime, people who were living in the Ju?Jin units under the Cheongcheon River mostly moved to fortresses upon mountains(山城), yet in the 35th year of Gojong's reign they also joined the people Crossing over to the islands, and the administrative units were relocated there accordingly. After the war, the Ju?Jin units returned to the inland, yet in some cases the units had to cover a lot of distance to return to their original location, and for some of them it was simply impossible to resettle as their original villages were completely devastated and destroyed. So Ju?Jin units which faced such circumstances had to settle down in other regions, and that practice was called “Gyo'wu: 橋寓(the temporary settlement).” Some of them were later merged with surrounding regions, or assimilated by the region where they were remaining for the moment. As a resuit, the Ju?Jin units of the Buk"gyae region slowly transformed into administrative units with features fairly similar to those of the southern regions of the Korean peninsula.

        • KCI등재

          고려 성종-현종초 북방 개척과 州鎭 설치

          윤경진(Yoon, Kyeong-Jin)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11 역사문화연구 Vol.3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성종 13-15년 강동 6주의 설치와 현종초에 이루어진 州鎭의 추가설치를 통해 북방 개척의 추이와 北界 州鎭 편제의 전반적 양상을 구체화한 것이다. 고려는 거란과 1차 전쟁을 치른 후 압록강 동쪽에 대한 영유권을 인정받고 성종 13년부터 15년까지 강동 6주를 설치하였다. 축성 기사에 보이는 長興鎭 · 歸化鎭은 郭州 · 龜州로 비정되며, 安義鎭은 安興鎭(龍州), 孟州는 鐵州(長寧鎭)의 오기로 판단된다. 강동 6주 설치는 광종대 최전선이었던 嘉州 지역을 기점으로 내륙 경로와 해안 경로의 두 방향으로 개척이 이루어진 결과였다. 서희는 먼저 각 방향의 거점으로 귀주와 곽주를 설치한 후, 이듬해에는 여진 지역으로 깊이 들어가 흥화진과 용주를 설치하고, 이듬해에는 곽주와 용주 사이에 통주(선주)와 철주를 설치하였다. 한편 고려는 목종 8년부터 11년까지 곽주, 귀주, 흥화진, 통주를 차례로 증축하였다. 또한 현종 5년과 7년에는 거란의 변경 침공에 대응하여 용주와 철주를 각각 증축하였다. 이것은 당시 국제 정세의 변화에 대응하여 방비를 강화한 조치였다. 한편 고려는 현종초 기존의 변경 지역을 발판으로 각 방향으로 개척을 진행하여 주진을 추가로 설치하였다. 해안 방면에서는 현종 즉위년에 용주에서 압록강 어귀로 올라간 위치에 麟州를 설치하였다. 인주는 덕종 2년 축조된 장성이 출발점으로서 축조 기사에 보이는 寧海鎭은 인주의 전신으로 파악된다. 내륙 방면으로는 龜州, 泰州, 雲州로부터 각각 압록강 방향으로 나아가 安義鎭, 朔州(寧塞鎭), 昌州(長靜鎭)를 설치하였다. 안의진은 현종 8년에 설치되었으며, 본래 위치는 片月城이었으나 후일 郭州 해변에 僑寓하다가 폐합되었다. 삭주는 寧塞鎭에서 출발하였으며, 본래 위치는 조선초기에 大朔州라고 불리던 곳이다. 창주는 현종 원년 長靜鎭으로 출발하였으나 정종 원년 장성 축조에 수반하여 梓田으로 옮겨 축성하고 昌州防禦使라 하였다. 이들은 현종 말부터 압록강 하류 방면에 설치된 주진과 연결되어 고려의 국경을 형성하였으며, 덕종대부터 축조된 장성의 토대가 되었다. In this article, how the campaigns proceeded in the Northern border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how the Ju'jin/州鎭 units in this region were established, since the reign of King Seongjong through the early days of Hyeonjong, are examined. After the first war with the Khitan dynasty, Goryeo was granted jurisdiction of the east side of the Abrok-gang river, and started colonizing the regions on both land and sea, to finally establish the “Six Ju units of the Gangdong region(江東6州).” After that, in response to changing foreign situations, they built fortresses and reinforced their defenses. In the early days of King Hyeonjong's reign, additional Ju'jin units were established, as the Goryeo forces advanced into the Abrok-gang river area. For example, In-ju/麟州 in the coastline, and An'eui-jin/安義鎭, Sak-ju/朔州 and Chang-ju/昌州 on land, were established.

        • KCI등재

          671년 「答薛仁貴書」의 ‘平壤已南 百濟土地'에 대한 재해석

          윤경진(Yoon Kyeong jin)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16 역사문화연구 Vol.6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671년 「答薛仁貴書」에 보이는 ‘平壤已南 百濟土地'에 대해 새로운 관점에서 해석하고, 그 준거로서 백제 영토의식의 내용을 살펴본 것이다. 그동안이 구문에 대해 신라의 ‘통일'을 긍정하는 견해에서는 “평양 이남의 고구려 토지와 백제토지”로 해석하였다. 반면 ‘통일'을 부정하는 견해에서는 “평양이남 중에서 백제의 토지”라는 의미로 해석하였다. 그러나 이 구문은 신라가 백제 고지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제기한 것으로, “평양 이남이 백제 토지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것을 신라에게 준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사여 대상이 되는 ‘영역'에 대해 공간 구분에 따라 설정되는 ‘범위'와 국가적 귀속에 따라 규정되는 ‘속성'이라는 두 층위에서 규정한 것이다. 당이 신라에 주기로 한 땅이 백제 토지에 국한된다는 것은 같은 글에 보이는 卑列城(比列忽)의 귀속 문제에서도 확인된다. 신라는 고구려 공멸을 틈타 비열성을 차지했으나 당은 이곳이 고구려 토지라는 이유로 고구려로 환속시켰다. 이에 신라는 본래 자신의 땅이었음을 내세워 신라 귀속을 주장하였다. 이것은 고구려로 귀속되는 지역에 대해 신라는 영유권이 없다는 원칙을 드러낸 것이다. 신라가 ‘평양이남'을 ‘백제토지'로 간주하는 것은 백제의 영토의식에 기반하고 있다. 백제는 근초고왕 때 영토를 확장하며 평양까지 공격한 바 있는데, 이것이 영토의식의 근간이 되었다. 온조왕의 강역 획정 기사는 이 때의 인식을 투영한 것으로 그 북경은 패하(패강)로 제시되어 있다. 이 패하는 바로 대동강을 가리킨다. 그동안 고구려와 백제의 충돌 기사에 보이는 패하는 예성강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는 『新增東國輿地勝覽』에서 예성강의 상류인 猪灘에 대해 “浿江으로도 불렀다”고 주기한 것에 근거한다. 그러나 이 기록은 조선초기에 저탄을 패강으로도 불렀다는 것을 나타낼 뿐이며, 그것도 예성강 상류의 일부 지역에 국한된다. 신라가 당으로부터 패강 이남을 공인 받은 기사의 패강은 대동강이다. 또한 927년 후백제 견훤이 왕건에게 보낸 글에서 “평양의 누각에 활을 걸고 패강의 물로 말을 먹인다”라고 한 구문의 패강 또한 대동강이다. 견훤이 이곳의 수복을 천명한 것은 백제의 영토의식을 반영한 것이다. 이것이 고려에 들어와 예성강의 상류인 저탄을 가리키는 말로 바뀐 것이다. 또한 『명태조실록』에는 예성강과 함께 패수가 열거되고 있어 대동강을 패수로 보는 인식이 고려말까지 유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백제 영토의식의 준거로서 패하의 의미를 보여주는 또다른 사례가 ‘浿帶之間'이다. 백제의 건국설화 중 沸流를 중심으로 한 기사에는 그가 浿水와 帶水를 건너 彌鄒忽에 도읍을 정하는 내용이 보이며, 온조왕 때 漢水 이북의 기근으로 패대지간이 텅 비게 되었다는 기사가 있다. 패수는 고구려로부터의 이탈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대동강으로 파악된다. 그리고 대수는 미추홀로 진입하는 조강으로 파악되며, 패대지간이 한수 동북과 같은 의미라는 점에서 사실상 한강과 같은 의미를 가진다. 결국 ‘평양이남 백제토지'는 대동강 이남이 온전히 백제의 땅이라는 의미이며, 이에 입각할 경우 7세기 신라의 전쟁은 삼국의 ‘통일'이 아니라 백제 병합으로 귀결된다. Examined in this article is the “South of Pyeong'yang, Baekje territory(平壤已南 百濟土地)” line which we can find from the 671's 「Letter of response to Seol In-gwi(答薛仁貴書)」. Here it is analyzed from a new viewpoint, in order to examine the Baekje people's senses of territory. Regarding this line, scholars who maintained an opinion of ‘positively' viewing Shilla's ‘achievement of unifying' the three dynasties chose to interpret this line as “The Goguryeo territory below Pyeong'yang, as well as the territory of Baekje.” However, scholars with the opinion of not acknowledging such ‘unification' interpreted the line as “among all regions below Pyeong'yang, the territory of Baekje.” But there is a third possibility. This line should be interpreted as “The region below Pyeong'yang which belongs to Baekje, and therefore should be given to Shilla.” We can see Dang only promised to provide Shilla with the Baekje territory, which is also confirmed from another fact that Dang forced Shilla to return the Biyeol-seong(卑列城) fortress which it had taken from Goguryeo. Shilla's perception of ‘region below Pyeong'yang' and its view of it as belonging to Baekje, is actually based upon Baekje's own point of view. Baekje expanded its territory during the reign of Geunchgowang( 近肖古王). It even attacked the Pyeong'yang region then, and such achievements spawned a territorial view of its own. Baekje territory's northern perimeter was the Pae river(浿河[浿江]), which is the Daedong-gang river today. We can confirm that from the fact that Gyeon Hweon(甄萱) of Later Baekje(後百濟) swore the “recovery of Pyeong'yang and Daedong-gang.” Previous beliefs, which viewed Pae river as the Yeseong-gang river, was actually based upon early Joseon sources and therefore should be reconsidered.

        • KCI등재

          『三國史記』地理志의 기준 시점과 연혁 오류

          윤경진(Yoon, Kyeong Jin) 한국사연구회 2012 한국사연구 Vol.156 No.-

          In this article, the exact time point employed in the references of the Geography section(地理志) of 『Samguk Sagi/三國史記』 is explored, and the errors and possible discrepancies are examined as well. Primary basis of material for the documentation of 『Samguk Sagi』's Geography section seems to have been the outcome of the local administrative reforms that had been performed during Shilla dynasty's King Gyeongdeok-wang's reign. Additional recording(追錄) and documentations (追記), concerning certain areal and regional changes that occurred in local Gun and Hyeon units as a result of the reforms that took place during Gyeongdeok-wang's days, were reflected in 『Samguk Sagi』's Geography section. Yet, on the other hand, mistakes were made as well. Several entries (for individual areas) were entirely dropped from being compiled into 『Samguk Sagi』, such as the case of Naengjeong-hyeon/冷井縣 and other areas, and in some cases only partial records of certain areas and regions managed to be included in 『Samguk Sagi』, Some of the titles of the local units were mis-recorded, as we can see from the case of Ban'nam-hyeon/潘南郡 and other areas, and in some cases inter-relationships among individual areas and regions were dictated ‘differently' among various texts. This was because the people in charge of compiling 『Samguk Sagi』 misunderstood the meaning of the text due to the texts' physical condition, or simply made mistakes in compiling all the pertinent records. All these mis-recordings, errors and discrepancies should be corrected and rectified. in order to render the original text material and 『Samguk Sagi』 more accessible and reliable.

        • KCI등재

          泰封의 지방제도 개편 : ≷三國史記≸ 地理志 高句麗조의 분석을 중심으로

          윤경진(Yoon, Kyeong-Jin)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2012 동방학지 Vol.0 No.15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this article, the author examines and compares the Goguryeo (高句麗) Pages of the Geography section (地理志) of Samguk Sagi (三國 史記) with the contents of the Geography section of Goryeo-sa (高麗 史) in order to extract some aspects of the local administrative reforms conducted by the Taebong (泰封) government. There are 12 Gun-Hyeon (郡縣) units which appear only in the Goguryeo pages, and they seem to belong to the 13 Jin (鎭) units on the Pae seo (浿西) area. They were all newly established by Taebong, one of which was Jeong-ju (貞州). Also, Taebong changed the old Shilla names of the Gun-Hyeon units ( New designations of Taebong, [Taebong Shin-je (泰封新制)] ), which were used in creating “Original (Bon, 本)” Eubho (邑號) titles, or included in the Shilla Pages (新羅本紀) of Samguk Sagi. Dang ak-hyeon (唐岳縣) and Song hyeon-hyeon (松峴縣), which were included in the Seo-Gyeong gi (西京畿) region, were local units that were newly installed by Taebong but were misunderstood as Shilla Gun-Hyeon units, and were additionally included in the Shilla pages. 이 논문은 ≷三國史記≸ 地理志 高句 麗조의 내용을 분석하고 이를 ≷高麗 史≸ 地理志와 연계하여 이해함으로써 泰封의 지방제도 개편을 추출 확인한 것이다. 高句麗조에만 수록된 12개 군현은 고려에서 비로소 설치된 군현이 아니며 신라조에 수록되지 않은 점에서 신라의 군현이 아니다. 이들은 태봉에서 새로 설치한 군현으로서 태봉에서 생 성된 자료를 통해 추록된 것이다. 이들은 ≷고려사≸ 지리지에는 ‘고려초'에 개호되는 것으로 정리되었다. 이들의 실체는 浿西 13鎭으로서 나머지 하나는 貞州이다. 정주는 지역적으로 12군현과 분리되어 있으나 해안 지역으로서 입지가 상통하며 연혁 구조가 같은 맥락을 띠고 있다. 또한 태봉은 신라 이래 군현의 재래 명칭을 한식 명칭으로 새로 개정하였으며(泰封新制), 이는 신라 경덕왕대 읍호와 구분된다. 고려에서는 이를 경덕왕대 읍호로 환원하거나 그대로 수용하기도 하였다. 태봉신제는 해당 군현의 이전 읍호의 하나로 간주되면서 ‘本' 읍호에 채용되기도 하였고, 일부 新羅本紀에도 반영되었다. 唐岳縣과 松峴縣은 태봉에서 신설한 군현이지만 신라의 군현으로 오인되어 新羅조에 追錄되었다. 이들은 取城郡 및 土山縣 과 연혁 형태가 다르며, 고구려조에도 12군현 뒤에 追錄되어 있다. 이들은 고려초기에도 군현으로 존속하다가 西京 畿에 편입되었으며, 6현 분리 때 中和 縣으로 통합 분리되었다.

        • KCI등재

          『高麗史』 刑法志 公牒相通式 外官條의 분석

          윤경진(Yoon, Kyeong Jin)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07 역사문화연구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高麗史』 刑法志에 수록된 公牒相通式 外官條는 각종 別銜(別命使臣)과 상주 외관 사이에, 또는 별함 상호간에 수발되는 문서의 서명 양식을 정리한 것으로서 발송자를 기준으로 정리되어 있다. 수발 관계는 양방향이나 일부 누락되어 있다. 공첩상통식은 상주 외관보다는 별함을 주 대상으로 하며, 지역적으로는 兩界를 중심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는 잘 알려진 西京留守官과 都部署 외에 三軍兵馬使, 東西都巡檢使, 西京監軍使, 巡察使, 猛州都知兵馬使 등이 포함되어 있다. 三軍兵馬使는 中軍과 左·右軍의 병마사를 통칭하는 것이다. 東西(都)巡檢使는 양계 지역의 군사 운영 전반을 통섭하는 직임이었다. 전쟁시에는 광역의 군사 운영도 담당하였으며, 양계 병마사의 전신으로 이해된다. 西京監軍使는 留守 및 分司御史와 함께 西京 관제의 중추를 구성하였으며, 군대 선발에도 관여하고 留守와 행정적으로 분리되어 있었다. 東西海巡察使는 서해도 방면 및 동남 해안 방면을 관할하는 직임이었다. 猛州都知兵馬使는 양계를 연결하고 서경을 지원하는 기능을 수행하였다. 공첩상통식은 성종 6년에 처음 제정되었으나 이후 관제 개편으로 그 내용도 바뀌었으며, 서로 다른 시점의 자료가 결합되어 기준 시점이 단일하지 않다. 내용상 전항(1-14)이 후항(15-50)보다 뒤에 작성된 것으로 파악된다. 후항은 현종 9년의 지방제도 개편과 외관제 시행에 수반하여 개정된 것이며, 전항은 문종대 이후 사신 파견의 확대와 함께 사신의 품계와 직능, 수행 서리의 유무 등을 반영한 것으로서 문종 30년 관제 개편에 수반하여 제정되어 이전의 규정과 병용되었다. The Official Document Communication System-Local Administrators section(公牒相通式 外官條) inside the Penal Code chapter(刑法志) of Koryeosa/高麗史, was a collection of document types which were sent or received between emissaries dispatched from the central and the local administrators upon various levels. Cases of documents sent from emissaries to administrators and cases of vice versa, are all collected here, with a few exceptions. Also, from this collection we can find many of the officials, who were dispatched to both of the border areas(Yanggyae region: 兩界) during the early days of the Koryeo dynasty, described with great detail, and therefore we can gain some understanding of the operation system of those regions. And some of the titles seem to have been prototypes of other titles which were established in later periods. This collection is composed of two parts which are respectively from different time periods. The latter half is a reformed version of the local ruling system established in the 9th year of King Hyeonjong's reign, and the former half was basically a supplement which came along with the reform of the 30th year of King Munjong's reig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