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20년대 경성(京城)의 역사(歷史)/인문자원(人文資源) 아카이브 구축(構築)의 사례(事例) -『경성백승(京城百勝)』을 중심으로-

        유춘동(兪春東) ( Yoo Choon-dong ),오영식(吳榮植) ( Oh Young-sik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20 어문연구(語文硏究) Vol.48 No.4

        『경성백승』은 1924년 6월 25일부터 8월 16일까지 <東亞日報> 문화면에 게재되었던 ‘一百洞町, 一百名物, 내 동리 名物’ 연재물을 재정리하여, 1929년 10월에 동아일보사 출판부에서 단행본으로 출간한 것이다. 1910년에서부터 1920년대 사이에는 朝鮮半島 전역을 다룬 案內書나, 국내주요 도시의 도시 안내서가 많이 출간되었다. 특히 경성의 지역 안내서는 타 도시와 비교해 볼 때 압도적으로 많았는데, 『경성백승』은 이 책들과 여러 면에서 차이가 있다. 이 책은 발간 및 기획주체가 宋鎭禹, 洪命熹, 鄭寅普 등의 민족지도자가 참여했고, 무엇보다 경성의 역사/인문자원의 원고를 당시 경성에 거주하면서 동아일보를 구독했던 독자들이 작성했다는 점에서 구분된다. 즉, 『경성백승』은 다른 경성 안내서와 다르게 ‘조선인에 의해서, 조선인이 선별한 경성의 주요 역사/인문자원이라는 것이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경성백승』의 전반적인 내용과 특성, 이 책에 수록된 1920년대 경성의 역사/인문자원의 아카이브의 특징 및 활용 방안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In this article, we looked at the character of “Gyeongseong Baekseung” published by the Dong-A Ilbo in 1929 and the meaning of this book. This book was published in October 1929 by the Dong-A Ilbo Publishing House, summarizing the series published in the Dong-A Ilbo culture section from June 25 to August 16, 1924 Between 1910 and 1920, guidebooks on the entire Joseon Peninsula and city guides for major cities in Korea, Gyeongseong, Busan, Daegu, Pyongyang and Kaesong, were published in a flurry. Among them, the number of 'regional guides' for Gyeongseong is overwhelming compared to other cities. However, “Gyeongseong Baekseung” differs from these books in many ways. Most of the “Gyeongseong Guidebook” and “Regional Guidebook” published during this period were published by the Governor-General of Joseon or published by related organizations. However, the book was organized by the Dong-A Ilbo, which was recognized as a national newspaper at the time, participated in the publication process by national leaders such as Song Jin-woo, Hong Myung-hee and Jeong In-bo, and most of all, it was written by readers who subscribed to the Dong-A Ilbo while living in Gyeongseong. In other words, “Gyeongseong Baekseung” is distinguished in that it is the main historical/human resources of Gyeongseong selected by the Joseon people, unlike other Gyeongseong guides. This article examines the overall contents and characteristics of the “Gyeongseong Baekseung” with these characteristics, and focuses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1920s Gyeongseong’s historical/human resources archives in the book, and how to study and utilize them in the future, and intends to proceed with the discussion.

      • KCI등재

        심연수 저작물의 서지학적 가치와 활용의 문제

        김낙현(金洛炫) ( Kim Nak-hyeon ),유춘동(兪春東) ( Yoo Choon-dong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21 어문연구(語文硏究) Vol.49 No.4

        본고의 목적은 일제강점기 尹東柱와 더불어 대표적인 항일 시인으로 일컬어지는 沈連洙 시인 저작물의 書誌學的 가치와 그 활용의 문제를 논의하는 데 있다. 2000년 7월에 중국 용정에서 발굴된 심연수는 시를 비롯하여 시조, 소설, 수필 등 많은 문학 작품을 남겼다. 심연수가 남긴 문학 사료로는 원고류, 노트와 학습장류, 일기와 수첩류, 편지와 엽서, 도서와 사진, 기타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심연수의 자료는 대부분 육필원고로서, 작가의 자취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草稿이다. 그가 남긴 이러한 각종 문학 사료는 심연수의 생애를 복원해 볼 수 있는 자료이자, 일제강점기 시인이자 문인으로서의 심연수의 모습을 再構해 볼 수 있는 자료이다. 현재 확인된 근현대문인들의 문학 사료의 경우, 심연수와 같이 다양한 자료, 생애 전반을 재구해 볼 수 있는 자료가 전무한 상황이다. 따라서 심연수의 文學 史料는 상당히 중요한 자료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서, 근현대문학 유산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문화재청의 등록문화재로 등록하여 보존, 관리, 활용할 필요가 있다. 심연수의 사료는 近代登錄文化財 등록을 위한 요건을 모두 갖추고 있기에 등록문화재로 등록할 필요가 있다. 현재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는 이미 DB로 구축된 상당수의 심연수 자료를 국가기관과 연계하여 자료를 공개할 필요가 있고, 近現代文獻 正理 및 保存의 관점에서 체계화하며, 차후 등록문화재로의 등록 준비를 하여 자료의 관리 방안과 연구 확대를 위한 노력이다. This paper aims to discuss the bibliographical value of the works of poet Shim Yeon-su, who is said to be a representative anti-Japanese poet along with Yun Dong-ju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problems faced in using his works. Excavated in Yongjeong, China in July 2000, Shim Yeon-su left behind many literary works, including poetry, novels, and essays. Literary materials left by Shim Yeon-su can be I have revised “divided into” to “categorized into” as a word choice revision since manuscripts, notebooks, diaries etc. are categories his work can be classified into. Please check for the intended meaning carefully. categorized into manuscripts, notebooks, study books, diaries, letters and postcards, books and photos, and others. Most of his materials are handwritten manuscripts, drafts in which his traces remain intact. The various literary materials he left behind are works that can reconstruct his life, as well as I have revised “appearance” to “identity” as a word choice revision since appearance only refers to the outward persona, while identity comprises of his thoughts and opinions that he must have produced through his poetry and writing. Kindly check for the intended meaning carefully. his identity as a poet and writer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 have revised this information heavily for structure, readability, language, grammar, and flow. Kindly check for the intended meaning carefully. In the case of the currently confirmed literary sources of modern and contemporary writers, there is no material available to reconstruct his entire life. Therefore, his literary works have considerable material value, and should be recognized as a modern literary heritage. Since his works meet all the requirements for registration as a modern registered cultural property, it should be registered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is recognition shall result in its preservation, management, and utilization. The most urgent and important task at present is the disclosure of a considerable volume of deep training data already established as a Do you mean database? Please insert the full form since this is the first mention. DB in connection with national institutions, systematize it from the perspective of organizing and preserving modern and contemporary literature, and prepare for registration as a registered cultural property in the future. This statement is a bit abrupt, since there is no indication of a link to the previous sentence. Please consider providing some context here. It is an effort to manage data and expand research.

      • 『조선말 큰사전』에 수록된 고소설 항목과 표제어의 의미

        유춘동(Yoo, Choon-dong) 근대서지학회 2021 근대서지 Vol.- No.2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은 『조선말 큰사전』에 수록된 고소설 어휘의 전반적인 실태를 살펴봄으로써, 당대 사전 편찬자들이 지니고 있었던 ‘고소설’에 대한 인식, 사전 편찬 당시의 ‘고소설의 위상’ 등을 살펴본 것이다. 『조선말 큰사전』에서 가장 아쉬운 대목은 고소설의 중요한 작품이 대부분 등재되지 못했다는 점이다. 고소설의 대표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는 『홍길동전』,『소대성전』, 『유충렬전』, 『조웅전』, 『숙향전』, 『숙영낭자전』 등은 이 사전에서는 볼 수 없다. 이는 중국소설 『삼국지연의』를 표제어로 제시한 것이나 심지어 이 소설에 등장하는 주인공 관우나 장비를 소개한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1920∼30년대에는 고소설 연구서로서 안확(安廓)의 『조선문학사』, 김태준의 『조선소설사』 등이 간행되었다. 그리고 이 책에 수록된 내용은 당시 여러 매체를 통해서 공간(公刊)되기도 했다. 그러나 『조선말 큰사전』 에는 이러한 연구 성과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것은 사전 편찬자만의 문제는 아니다. 고소설과 관련된 중요한 어휘나 항목이 ‘사전’에 수록되기 위해서는 고소설의 의미, 한글소설이 지닌 함의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고소설 연구자들의 역할도 필요하다. 『조선말 큰사전』의 아쉬움은 그런 사실을 일깨워주는 중요한 결과물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overall status of the high-profile vocabulary in the “Joseonmal Keun Sajeon,” which examines the perception of “Old Novels” held by dictionaries of the time, and the “Topology of Old Novels” at the time of dictionary compilation. The most regrettable part of the “Joseonmal Keun Sajeon” is that most of the important works of Gososeol were not registered. Hong Gil-dong, Sodae-seongjeon, Yoo Chung-ryul, Jo Woong-jeon, Sukhyang-jeon, and Sukyeong Nang-jajeon, which are the representative works of Goso theory, are not available in this dictionary. This is contrary to the Chinese novel titled “The Three Kingdoms of the Three Kingdoms” and even the introduction of the main characters of the novel, Guanyu and Equipment. In the 1930s and 1940s, “The History of Joseon Literature” by An Hwak(安廓) and “The History of Joseon Novels” by Kim Tae-jun(金台俊) were published. The contents of the book were then shared by various media outlets. However, the “Joseonmal Keun Sajeon” did not reflect this and published the dictionary. But this is not just a matter for the lexicographer. In order for important vocabulary or items related to the complaint to be included in the dictionary, it is not only a matter for the lexicographer, but also the role of the complaint researchers to actively inform the meaning of the complaint and the implications of the Korean novel. The regret of the “Joseonmal Keun Sajeon” is an important reminder of this fact.

      • KCI등재후보

        ≪수호전≫의 국내 현존 중국판본과 어록해에 대한 연구

        유춘동(Yoo, Choon Dong) 동아인문학회 2011 동아인문학 Vol.20 No.-

        This present study tried to observe the Shuihuzhuan(水滸傳)"s Block Books and Eoroghae in Korea. The investigation resultant 70chapters edition and 120chapters edition remains. But 100chapters edition conveys only with only record. The fact that is to domestic is most 70chapters edition of PyeonglonchulsangShuihuzhuan& Huidojungsang 70 chapters edition: Edited by Jin Shengtan in the late Ming Dynasty. And the reason Gwanghaksepho& liyeopsanbang because being the same publishing company is. Meantime Eoroghae was not difference almost.

      • KCI등재

        일제강점기 저작권 분쟁 사례에 관한 연구 -신문과 잡지의 문학/문화 관련 기사를 중심으로-

        유춘동 ( Yoo Choon-dong ) 한민족문화학회 2020 한민족문화연구 Vol.69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cases of copyright disputes in newspapers and magazine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o examine the meaning of literature and cultural history.The introduction of modern copyright law in Korea was in August 1908, when the Japanese government requested the US-Japan Treaty on Inventions, Designs, Trademarks, and Copyrights in Joseon. Then, when Korea was merged with Japan on August 29, 1910, the copyright decree enacted in Japan was promulgated in Korea, and the law was applied and enforced in various cultural industries, including books.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copyright bill in Joseo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perception of copyright spread throughout society, and in 1910, the first copyright infringement lawsuit took place. This incident led to several copyright litigations and copyright disputes in the literature and related fields.The tasks covered in this article have been mentioned by researchers in the fields of law (copyright), journalism, publishing, and history, but they have been briefly mentioned and the specifics have not been summarized. This study summarizes the cases of copyright litigation that occurred after the Copyright Act in 1910, and looks at the main contents. Copyright is closely related to the distribution of books and literature, and it is expected to expand the scope of literature and related fields and contribute to related fields. 이 연구는 일제 강점기 시기에 신문과 잡지에 수록된 저작권(著作權) 분쟁의 사례를 살펴보고, 이로 인한 문학과 문화사적 의미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우리나라에서 근대적인 의미의 저작권법(著作權法, Copyright)이 도입된 것은 1908년 8월에 당시 조선 정부에 일본인들이‘조선에서의 발명, 의장, 상표 및 저작권에 관한 미일조약’을 요청하면서부터였다. 그러다가 1910년 8월 29일 조선이 일본에 병합되면서부터는 일본에서 제정된 저작권령(著作權令)이 조선에 공포되었고, 이후 이 법안에 의거하여 서적을 비롯한 각종 문화 산업에 법령이 적용 및 시행되었다.일제강점기 조선에 저작권 법안에 도입된 뒤로, 사회 전반에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었고 1910년에 첫 저작권침해소송(著作權侵害訴訟)이 벌어지게 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몇 차례 저작권과 관련한 소송이 일어나게 되었고, 문학 분야 및 유관 분야에서 저작권 분쟁이 일어나게 되었다.이 글에서 다룰 문제는 그동안 법학(저작권 분야), 언론학, 출판학, 역사학 분야의 연구자들에 의해서 언급되었지만 간략히 언급되었고 구체적인 사항은 정리되지 못했다. 이 연구에서는 1910년 저작권령이 시행된 뒤에 일어난 저작권 소송 사건을 정리하고, 이와 관련된 주요 내용을 차례를 살펴보기로 한다. 저작권은 일반 서적 및 문학 서적 유통과 밀접한 문제로서 문학 연구 및 관련 분야 연구에 외연을 확장하고, 유관 분야 연구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KCI등재

        『왕씨정의록』의 성격과 서사적 특성에 대한 연구

        유춘동(Yoo, Choon-Dong) 우리문학회 2019 우리文學硏究 Vol.0 No.64

        『왕씨정의록』은 중국 당(唐)나라 현종(玄宗)에서 숙종(肅宗) 시대를 배경으로, 왕씨집안의 조부(祖父) ‘왕경과 부인 정씨’의 이야기, 자식 내외인 ‘성국과 노씨 부부’, ‘안국과 남씨 부부’의 이야기, 손자(孫子)인 ‘용봉과 설소저와 홍소저’의 결연(結緣), 용봉이 ‘안록산(安祿山)의 난’을 진압하고 입공(入功)하는 내용을 다룬 한글 필사본 고소설이다. 『왕씨정의록』의 서사 구조는 크게 네 단락으로 나눌 수 있다. 첫째 단락은 ‘왕경과 부인 정씨’를 중심으로 간신의 참소로 귀양을 떠나 죽음을 맞는 ‘왕경’, 남편을 따라 투신하는 ‘정씨부인’의 이야기까지이다. 둘째 단락은 ‘성국과 노씨 부부’, ‘안국과 남씨 부부’를 중심으로, 남씨 부인이 노씨의 모함을 받아 집을 떠나 수월암에서 기거하며 시어머니를 만나고 자식까지 출산하는 이야기까지이다. 셋째 단락은 ‘용봉의 수학-결연-입공 과정’을 통해 용봉이 두 아내를 얻고 관직에 오른다는 이야기까지이다. 넷째 단락은 용봉이 안록산의 난에 출전하여 적들을 진압하고 귀환한다는 이야기까지이다. 이 소설은 복잡해 보이지만 집안에 모든 우환(憂患)을 손자 ‘용봉’이 해결하고 가문을 부흥한다는 내용이 서사 구조의 핵심이다. 『왕씨정의록』의 서사적 특성은 몇 가지로 구분된다. 위기의 국면마다 초월적 존재가 등장하여 예언을 주거나 도움을 주어 해결한다는 점, 작품 속의 여성 등장인물들이 위기마다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점, 용봉의 결연 과정에서 남녀가 주고받는 신물(信物)의 교환이 특이하다는 점, 역사적 사건인 ‘안록산의 난’을 서사 진행에 교묘히 교직(交織)하여 서술하고 있다는 점, 그리고 ‘제문(祭文)’, ‘서간문(書簡文)’ 등이 이야기의 서술보다 자세히 기술되는 점이 이 작품이 지닌 특성이다. 『왕씨정의록』은 내용을 볼 때, 『금향정기』와 『홍백화전』의 영향을 받아서 만들어진 작품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기존 소설의 내용을 차용하면서, 기존 소설에서 다루지 못했던 부분을 보완하며 만들었다. 이처럼 기존 소설의 유형을 활용하여, 새로운 한 편의 소설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왕씨정의록』은 문학사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Set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Tang dynasty in China, Wangssijeongeuilok is a classic Korean novel about the events and accidents that occurred in Wang"s family. The narrative structure of the novel is divided into four. The first paragraph is the story of Wangkyung, who dies after returning home from death, and his wife, who works with her husband. The second paragraph focuses on two couples, Sungguk and Roh and Anguk and Nam. Mrs. Nam"s wife leaves Roh"s house, lives in Suwolam, meets his mother-in-law, and gives birth to her children. The third paragraph tells us that Yongbong overcame hardship and adversity, gains two wives, and takes office. The fourth paragraph is about Yong Bong"s annihilation and the return of his enemies to Anorksan. This novel may seem complicated, but it is a work that focuses on the heroic life of Yongbong. Wangssijeongeuilok has several characteristics in terms of narrative. In each phase of crisis, a divine being appears and solves the crisis through prophecy or help, the female characters in the book actively cope with the crisis, exchange of new things in the process of Yongbong"s relationship, and greet two wives. The narrative characteristic of this novel is that the scenes contain unusual imagery, and it describes how the “Anorksan"s Rebellion” is artfully taught in the narrative process. Wangssijeongeuilok is regarded as a work made under the influence of Geumhyang Junggi, which shows that the novel was produced at the end of the 19th and early 20th centuries, reaffirming the revitalization of the novel at this time. In this sense, Wangssijeongeuilo is meaningful in literary history.

      • KCI등재

        『조선인회사(朝鮮人會社)·대상점사전(大商店辭典)』에 수록된 1920년대 조선의 출판사와 인쇄소의 실태

        유춘동 (兪春東) ( Yoo Choon-dong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19 어문연구(語文硏究) Vol.47 No.2

        이 글은 1927년에 부업세계사에서 간행된 『朝鮮人會社· 大商店辭典』에 수록된 朝鮮 전역의 출판사와 인쇄소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과 운영 실태를 살펴본 것이다. 이 책은 조선을 9개 지역으로 나누어 주요 商業會社와 商店의 각종 정보(대표자, 소재지, 설립내역, 자본금, 주요 생산 품목, 영업 과목) 등을 상세히 기술해 놓았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조선의 주요 출판사 27곳, 인쇄소 9곳에 대한 내용을 수록했다. 『조선인회사 · 대상점사전』을 통해서 사업장의 대표자는 대부분 일본 유학생 내지는 지식인이란 사실을 알 수 있다. 한편 사업장의 소재지는 출판사와 인쇄소의 대부분이 시내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었고, 사업장은 당시 5천원에서 10만원 내외의 자금이 소요되었음을 볼 수 있다. 그동안 일제 강점기, 조선의 출판사와 출판물에 대한 연구는 상당한 양이 축적되었지만 경성(서울)에만 국한되었다. 이 책은 일제 강점기, 경성 이외에 조선 전역에 존재했던 출판사와 인쇄소의 실상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자료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overall contents and actual conditions of the publishing houses and printing offices throughout the Joseon Dynasty published in 1927 in the book < The Dictionary of Korean Companies and Stores >. This book divides Joseon into nine regions and details various information (representatives, location, establishment details, capital, major production items, and business subjects) of major commercial companies and stores. In this process, 27 major publishing companies of Joseon, 9 printing places were recorded. Through the < The Dictionary of Korean Companies and Stores >, many of the representatives of the workplaces are self-made, but most of them are Japanese international students or intellectuals. Most of the publishing houses and printing offices were located in the city center. At that time, the company spent around KRW 100,000 to KRW 100,000. In addition, through the photographs in this book, I was able to find out the aspect of the publishing house and the print shop. In the meantime, a considerable amount of research on the publishing companies and publications of Joseo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was accumulated. However, it was confined to Kyungsung(Seoul). This book is the most important data in that it shows the facts of publishers and print shops that existed throughout Korea during the colonial rule of Korea and Kyungsung. The ultimate goal of this work is to restore the reality of Joseon publishing, printing, and book market and reading market in the 1920s. Subsequent research will complement the insignificant aspects of this article.

      • KCI등재

        고소설 연구에서의 문헌학적 연구 성과와 방향

        유춘동(Yoo, Choon-dong) 중앙어문학회 2015 語文論集 Vol.63 No.-

        이 글은 학회의 기획 주제로 고소설 연구에서 문헌학적 연구방법론을 적용한 주요 연구 성과들을 검토하고 이 분야의 방향과 대안을 제시해 본 것이다. 고전문학 연구에서 문헌학적 연구방법론은 중요한 연구방법으로 인식되지만 본격적인 연구를 위한 보조수단으로 여기는 경향도 많다. 이는 고소설 연구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고소설은 한 작품이 여러 이본(異本)을 지니고 있기에 새 자료가 계속해서 발굴되고 있다. 이때마다 ‘새 자료 발굴, 문헌학적 고찰, 문헌학적 연구, 서지적 연구, 텍스트 연구, 이본 연구, 작품군 연구’ 등의 명칭으로 문헌학적 방법을 적용한 연구가 제출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연구 결과에 대한 평가는 인색한 상황이다. 고소설 연구에서의 문헌학적 연구는 단순히 자료 소개의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작품의 이해와 해석의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는데 목표를 둔다. 따라서 이 방법론과 연구 결과에 대하여 연구자들은 깊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이 글은 이러한 점을 환기시키기 위하여 고소설 연구에서 문헌학적 연구 방법을 적용한 중요 성과들을 살펴보았다. 이 글을 통해서 문헌학적 연구 방법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에 기반을 두면서도 특화된 새로운 연구방법론이 도출되는 계기가 마련되었으면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sults of research on classical novels that have been conducted by philological/bibliographical methods at the request of the society and propose future directions for it. In research on classical literature, philological/bibliographical methods form such a crucial area, but they are often regarded as a kind of auxiliary means for it. This also applies to research on classical novels. Since classical novels tend to have many different editions, new materials have been found continuously. Whenever any new edition is discovered, research applying philological/bibliographical methods is released continuously with such titles as “a new edition found,” “philological consideration,” “philological research,” “bibliographical research,” “text research,” “research on a different edition,” and “research on the work group.” Even though the results of such research are significant, they often tend to be underestimated. In research on classical novels, philological/bibliographical methods are meaningful in that they can lay the groundwork for new interpretations and suggest new possibilities for understanding the work. Therefore, it should be regarded as an important area in research on classical novels, and we should make greater effort for and show constant interest in that area. As a way to call attention to it, this study examines the major findings of advanced research on classical novels applying philological/bibliographical methods in the perspective of research history. It is expected that this research will provide a new perspective to philological/bibliographical research and also draw specialized methodology for it afterwards.

      • KCI등재

        완판(完板) 『홍길동전』 원간본(原刊本)의 출현, 그에 따른 판본(板本)과 간행(刊行)의 문제

        유춘동(兪春東) ( Yoo Choon-dong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21 어문연구(語文硏究) Vol.49 No.2

        새로 확인된 完板 『홍길동전』 36장본과 35장본, 경판의 낱장을 통해서, 완판『홍길동전』의 刊行과 流通과 관련된 다음의 문제를 구체적으로 확인했다. 완판 36장본은 完西, 완판 35장본은 完山 坊刻所에서 간행되었다. 두 종의 완판『홍길동전』은 小說 販賣市場에서 競爭을 벌인 결과, 완판 35장본은 退出되었고 완판 36장본이 끝까지 살아남았다. 완판 36장본이 출현한 시기는 1857년, 완판 35장본이 출현한 시기는 1890년경으로 보았다. 1840년대 무렵, 즉 19세기 중반에 간행되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경판『홍길동전』의 行文을 완판『홍길동전』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 자료를 통해서 완판에서만 볼 수 있는 내용이 初期 경판『홍길동전』에서 부터 존재했음을 알 수 있었다. 이것은 곧 경쟁에서 死藏된 초기 경판『홍길동전』이 다른 지역으로 넘어가 復活했다는 證據라고도 이야기할 수 있다. 새로 확인된『홍길동전』 資料를 통해서 古小說『홍길동전』 出版을 둘러싼 圖書 市場의 다채로운 모습을 확인했다. 따라서 여러 經路를 통해서 坊刻本 小說이 만들어졌을 可能性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 The publication and distribution of the newly identified Honggildongjeon (洪吉童傳. The Biography of Hong, gildong) was specifically confirmed through the 36 complete editions and 35 complete editions of the “Honggildongjeon” and the editions of the Gyeongpan, respectively. There are four known versions of Honggildongjeon, publish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addition to Wanpanbon(完板), these include the Gyeongpan (京板) edition printed in Seoul, the Anseong edition printed in Anseong, Gyeonggi-do, and the manuscript(安城板). However, the Wanpanbon version of Honggildongjeon, discovered this time, is the first original published in several later books. This is evaluated as evidence that Honggildongjeon was written in the late Joseon Dynasty. It was estimated that 36 complete editions appeared in 1857 and 35 complete editions in 1890. This is because the passage of the Gyeongpan “Honggildongjeon”, which is believed to have been published around the 1840s, or in the mid-19th century, was found in the complete version of “Honggildongjeon”. The new data showed that the contents that can only be found on the complete plate existed from the early “Honggildongjeon”. This can be said to be is evidence that the early Gyeongpan “Honggildongjeon”, which was lost in competition, was moved to another area and revived. The newly identified “Honggildongjeon” data showed the diverse appear ance of the book market surrounding the publication of the “Honggildongjeon” by the rumor of the accusation.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think about consider the possibility that the novel was created through various channels.

      • KCI등재

        지역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외국인 유학생의 방과후 수업의 운용 사례

        유춘동(Yoo, Choon Dong)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0 교양학연구 Vol.0 No.11

        This article presents an example of the operation of "after-school classes" that are effective for smoothly conducting academic studies of foreign students attending local universities and graduate schools, adapting to Korean life, and understanding and acquiring Korean history and culture properly. The purpose is to think about the possibilities that can be applied to the curriculum for foreign students at local universities. Compared to international stud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foreign students currently attending local universities and graduate schools often fail to adapt to life and study in Korea and give up their studies in the middle. The main reason why they give up their studies is because they do not experience various cultural life in Korea compared to international stud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refore, various learning programs are needed to overcome this problem. In this article, as a solution, the “after-school classes” aimed at foreign students were opened to operate the curriculum. First, the class was run with the focus on local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In addition, students" prior participation and active outcomes were derived. This article looked at the overall content of the operation process and procedures of these after-school classe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