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인간의 비극』에 나타난 문학적 공간의 구조와 의미

          유진일(Yoo, Jin-il) 한국외국어대학교 외국문학연구소 2010 외국문학연구 Vol.- No.39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인간의 비극 Az ember tragédiája』은 1862년에 머다치 임레 Madách Imre가 쓴 헝가리의 대표적인 극시 drámai költemény이다. 많은 이들은 『인간의 비극』이 밀톤 Milton의 『실락원 The Lost Paradise』이나 괴테 Goethe의 『파우스트 Faust』에 필적한 작품이라 칭송한다. 『인간의 비극』의 기본적인 소재는 성서에서 가져왔다. 그러나 『인간의 비극』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역사 속 도시들'은 머다치 임레의 독창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은 4명으로 창조주 Úr, 루시퍼 Lucifer, 아담 Ádám, 이브 Éva이며 총 15개의 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에덴동산에서 행복을 향유하며 지내던 아담과 이브는 신이 금지한 나무의 열매를 먹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난다. 주인공 아담은 루시퍼의 안내로 고대, 중세 그리고 현대의 역사 속 여러 도시들을 여행하면서 인간의 미래를 보게 된다. 고대의 이집트와 아테네, 중세의 로마와 콘스탄티노플, 현대의 프라하, 파리, 런던 등을 여행한다. 그러나 인간의 미래가 희망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아담은 절망하게 된다. 이집트에서는 무한권력의 독재자 파라오에 의한 개인의 인권말살에 절망하게 되고 아테네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제도라고 믿었던 민주주의의 부정적인 면을 보고 절망하게 된다. 또 로마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타락상, 콘스탄티노플에서의 기독교교리의 이중성, 프라하에서의 학문의 경직성과 무가치성, 런던에서의 자본사회의 병폐, 이 모든 것들은 아담을 절망하게 만든다. 인간 미래의 암담함을 목도한 아담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인류역사의 중단을 시도한다. 그러나 신은 인간의 미래가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신을 의지하고 절망적인 인간의 삶을 살아나갈 것을 주문한다. 머다치 임레는 이 작품을 통해 과연 인간 존재의 의의와 목적은 무엇이며 인간에 있어서 진보와 발전이란 과연 의미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시한다. 머다치 임레가 제시한 역사 속 대표 도시들, 즉 아담이 여행을 하는 문학적 공간들은 머다치 임레의 분석 틀 속에서 특별한 의미와 상징성을 지닌다. 이집트는 신에 대한 인간의 항거의 공간인 동시에 패배의 공간이며 아테네는 자유와 평등을 외치는 공간인 동시에 자유와 평등이 왜곡되는 공간이기도 하다. 로마는 쾌락과 타락의 공간이며 콘스탄티노플은 사랑의 십자가가 살인의 십자가로 바뀌는 공간이다. 프라하는 학문의 진리가 오용되는 공간이고 파리는 혁명의 공간이며 런던은 자본주의 병폐가 만연해 인간이 스스로 파멸해가는 공간을 의미한다. 『인간의 비극』에는 다양한 형태의 공간을 살펴볼 수 있다. 신의 공간과 인간의 공간, 현실 속 공간과 꿈 속 공간, 현재의 공간과 과거의 공간, 그리고 미래의 공간(현대인에게 있어서는 과거인 공간), 성서 속 공간과 역사 속 공간, 현실적 공간과 이념적 공간, 자연적 공간과 인위적 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존재한다. 따라서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공간들은 상당히 다층적이다. Az ember tragédiája (The Tragedy of Man) is a Hungary's representative dramatic poem written by Madách Imre in 1862. Many people praise the work as equal to Milton's The Lost Paradise and Goethe's Faust. Its basic material originates in the Bible. However, the part of “history”, forming a center of Az Ember Ttragédiája, highlights the author's originality. The work, composed of a total of 15 acts, has 4 main characters, i.e. the Creator, Lucifer, Adam and Eve. Adam and Eve lived a happy life in the Garden of Eden. Having eaten forbidden fruit, they were cast out of the Garden. Under the guidance of Lucifer, Adam looks into human future, travelling through cities in ancient, medieval and modern times. Specifically, he visits Egypt and Athens in antiquity, Rome and Constantinople in the Middle Ages and Prague, Paris, London etc in modern times. However, such journey disappoints Adam who expected human future to be promising. He witnesses the annihilation of individual rights by the Pharaoh, a dictator with infinite power in Egypt; the negative aspects of democracy, which he thought of as most ideal, in Athens; the human corruption in Rome; the duality of Christian doctrine in Constantinople; the rigidity and unworthiness of learning in Prague; the ills of the capitalistic society in London. All of these drive him to despair. Adam tries to interrupt human history by committing suicide. Despite the uncertainty of human future, God, however, asks him to lead a human life as a believer in God. In this work, Madách Imre questions what the significance and purpose of human existence are and whether progress and development are significant for humans. The representative cities presented by Imre, namely the literary spaces visited by Adam have special significances and symbolic characters in the author's analytical framework. Egypt is a space for both human protest against God and defeat in the protest. Athens is a space where freedom and equality are not only clamored for, but distorted. Rome is a space for pleasure and decay. Constantinople is a space where the cross of love changes into that of murder. Prague is a space where the truth of learning is misused. Paris is a space for revolution. London is a space where human beings are destroyed by the evils of capitalism. Az Ember Tragédiája involves various spatial forms: God's and human spaces, spaces in reality and dream, present and past spaces, future space (past space for contemporary people), spaces in the Bible and history, realistic and ideological spaces, natural and artificial spaces, etc. Accordingly, the spaces are highly multi-layered.

        • KCI등재

          어디 엔드레(Ady Endre) 상징주의 시의 주요 테마와 특징

          유진일(Yoo, Jin-Il) 한국외국어대학교 동유럽발칸연구소 2013 동유럽발칸연구 Vol.3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헝가리 모더니즘 문학을 연 어디 엔드레(Ady Endre)의 주요 상징주의 작품들을 살펴보고 그가 주로 작품 속에 구현했던 테마들과 그 특징들을 살펴보았다. 1904년에 신문사 특파원으로 파리에 파견된 어디 엔드레는 틈틈이 작품 활동을 하게 되는데 그러한 과정에서 프랑스의 상징주의 작품들을 접하게 되었다. 보들레르의 상징주의 시에 영향을 받은 어디 엔드레는 귀국 후 서유럽 수준의 문학을 지향하며 1908년에 창간된 현대문학 잡지, 『뉴거트(Nyugat)』에 상징주의 시들을 발표하였는데 그에 의해 헝가리에 소개된 상징주의는 헝가리 문학계에 커다란 파장을 미쳤다. 어디 엔드레의 상징주의 시는 보들레르 시의 영향을 많이 받았지만 테마와 특징 면에서는 또 다른 어디 엔드레 만의 특징을 보여준다. 특히 자연과 관련하여 그의 눈에 비친 자연, 특히 헝가리의 자연은 평온하고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라기보다는 아픔과 슬픔, 그리고 많은 전쟁으로 인해 죽음의 그림자를 머금은 땅으로 그려지고 있다. 사랑의 테마와 관련해서도 일반적인 사랑시에서 보여 지는 낭만적인 모습이나 목가적인 장면은 거의 나타나지 않고 그가 사랑했던 어딜(Adél)과의 만남과 이별을 그로테스크한 장면으로 보여주거나 슬픔과 우수, 그리고 괴로움과 아픔 등의 장면으로 묘사하고 있다. 또 어디 엔드레가 1908년에서 1912년 사이에 많이 쓴 종교시에 나타난 신의 모습은 시인 자신과는 함께 공존 할 수 없는, 즉 자신과 분리된 존재로 나타나고 있다. 신을 멀리하고 살아가는 현재의 자신의 모습과 지난 과오로 인해 신과 하나 될 수 없음을 괴로워하는데 이는 어디 엔드레 자신의 모습일 뿐만이 아니라 더 나아가 19세기말 20세기 초에 있었던 정치적 혼란으로 고통 받고 괴로워하는 헝가리인들의 모습이기도 하다. The present study aims to look into the key themes and features in the major symbolist works of Ady Endre who opened the era of Hungarian modernist literature. Dispatched to Paris as a correspondent in 1904, Ady came to know French symbolist works, while he devoted himself to writing from time to time. Influenced by Baudelaire's symbolist poems, he aimed at the literature matching Western European literature after returning to Hungary. In this regard, he got symbolist poems published in Nyugat, a contemporary literary journal founded in 1908. They had a huge impact on Hungarian literary circles. Much affected by Baudelaire, his symbolist poems also show his own colors in terms of theme and feature. Especially in terms of nature, they depict Hungary as a land shadowed with death due to agony, sorrow and wars rather than a serene maternal land causing nostalgia. In terms of love, they present few Romantic elements or idyllic scenes, but describe the encounter with and parting from his lover Adél in grotesque or sad, melancoly and painful scenes. Besides, God is seen as a being that cannot coexist with and is separated from Ady, in his religious poems written a lot in 1908 to 1912. Ady is tormented by the fact that he cannot be united with God because of his current state of affairs and past mistakes. This reflects not only himself, but also all of us that have been deprived of humanity owing to World War I.

        • KCI등재

          성장소설의 관점에서 본 케르티스 임레(Kertesz Imre)의 홀로코스트 문학 -“운명 4부작”을 중심으로

          유진일 ( Jin-il Yoo ) 세계문학비교학회 ( 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 2016 世界文學比較硏究 Vol.55 No.-

          2002년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헝가리 작가 케르티스 임레(Kertesz Imre)는 15세에 겪은 아우슈비츠의 경험을 바탕으로 평생 홀로코스트 문제에 천작한 작가이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은 ‘운명 4부작'으로 일컬어지는 『운명』(Sorstalansag), 『좌절』(Kudarc),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위한 기도』(Kaddis meg nem szuletett gyermekert), 『청산』(Felszamolas)인데 이 작품들은 1년간의 아우슈비츠의 경험과 그로 인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살아가는 주인공의 험난한 삶의 여정을 그린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다. 아우슈비츠를 소재로 한 그의 작품들에 관한 기존 연구는 소설의 구조와 문학적 기법, 그리고 작품의 특징의 관점에서 기존 홀로코스트 작품들과의 차별성에 바탕을 둔 연구가 주류를 이루었다. 본 논문에서는 케르티스 임레의 대표적인 홀로코스트 작품들을 기존에 다루지 않았던 성장소설의 관점에서 분석해 보았다. ‘운명 4부작'을 칼 모르겐슈테른의 이론에 따라 성장소설의 관점에서 분석해 본 결과 제1부작 『운명』은 자아 정체성의 부재 - 시련 - 자아 정체성의 인식이라는 전형적인 성장소설의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울러 나머지 세 작품 역시 주인공이 청소년이 아니기 때문에 성장소설로 볼 수는 없지만 주인공의 유대인으로서의 자아 정체성의 인식 과정을 볼 때 성장소설의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따라서 케르티스 임레의 대표적인 홀로코스트 작품 ‘운명 4부작' 중 1부작『운명』은 독립적인 성장소설의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그와 동시에 전체 4개의 작품 역시 하나의 성장 소설적 구조를 가진 이중 구조를 형성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Kertesz Imre, a Hungarian Nobel Prize winner in Literature 2002 has delved into the Holocaust since he experienced Auschwitz at the age of 14 years. His so-called Tetralogy of Fate, which consists of Sorstalansag (Fatelessness), Kudarc (Fiasco), Kaddis meg nem szuletett gyermekert (Kaddish for an Unborn Child), and Felszamolas (Liquidation), is a series of autobiographic novels that depict the writer``s Auschwitz experiences and rough and rugged paths of life with the ensuing trauma. The preceding studies focused on the narrative structures and techniques of his Auschwitz works as well as their differences from the existing Holocaust works in terms of features. The present study analyzed Kertesz``s Holocaust tetralogy in terms of Karl Morgenstern``s Bildungsroman theory that did not apply to the existing studies. According to the analysis, the first work Fatelessness has a typical narrative structure of lack of self-identity-ordeal-establishment of self-identity. Having no juvenile protagonist, the remaining three works cannot be seen as Bildungsromans, but have Bildungroman``s narrative structures, given the protagonists`` processes of recognizing self-identity as Jews. The tetralogy``s first work has an independent Bildungsroman structure, while the whole four works also have a Bildungsroman structure. Therefore, the tetralogy constitutes a dual Bildungsroman structure.

        • KCI등재

          주요 국제협약상 정부의 선박검사권의 성질과 공인선박검사기관(RO) 위탁제도 일고찰

          유진호(Jin-Ho Yoo), 이상일(Sang-Il Lee) 한국해사법학회 2017 해사법연구 Vol.29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해상 위험으로서 인명과 재산의 안전을 확보하고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선박검사제도는 그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많은 국가에서 선박검사를 선급법인 등 공인선박검사기관(Recognized Organization)에게 맡기어 수행하고 있다. 심지어, 한 개의 기국정부(flag state)가 복수의 국내외 공인선박검사기관에게 정부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함으로써 정부의 선박검사권은 하나의 경쟁시장으로 인식되기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선박검사는 해상의 안전, 해양환경의 보호, 해상 보안, 선원의 보호 등을 포함하는 중대한 보호법익을 보장하는 수단으로서 이에 대한 기국의 책무는 명시 적으로 국제협약 등에 규정되어 있다. 선박검사가 민간으로 주로 구성된 다수의 공인선박검사기관을 통하여 수행된다고 하여 선박검사권이 ‘정부의 권한사 무'(Service of Governmental Authority)에서 ‘상사(商事)적 기능'(Commercial Function)으로 성질변형 되었다고 볼 수 있는가? 오늘날 해상 법익의 중요성과 다수의 국제협약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때 정부의 선박검사권은 위임 또는 대행의 현실에도 불구하고 ‘본질적으로 위임불가의 공적 책무'(Intrinsically Non-Delegable Public Duty of a Government)로 발견된다. 이 논문은 국제공인 선박검사기관규칙과 관련 주요 국제협약을 살펴봄으로써 선박검사권의 성질을 규명하고 국내 선박안전법상 ‘업무의 대행'의 규범적 위치를 찾고자 한다. Even as the importance of ship inspection gets strengthened to ensure safety at sea and protection of marine environment from the maritime perils, flag states kept authorizing Recognized Organizations(ROs) to survey vessels on their behalf, to such an extent that two or more ROs represent one flag state, which created a notion that the market of a statutory ship survey could be a market where competition controls. However, the statutory vessel inspection shall be intrinsically regarded as a pivotal tool to protect the significant legal interests such as maritime safety, protection of marine environment, maritime security and protection of crew, etc. Is it reasonable to understand that the Administration's authority of inspection has transformed from an inherently governmental function to a free market service, the so-called commercial function supplied either on a commercial basis or in competition with other suppliers? Today, the maritime legal interests and what the key international conventions provide shall not be taken for granted. In this light, the Administrations' power to inspect vessels is found to be a non-delegable public duty of flag states in its essence whether it is delegated or not. This paper seeks to clarify the nature of the governmental authority and its delegation under the RO Code, the conventions, and the task-based quasi-agency of the Korea's Ship Safety Act.

        • KCI등재

          ELTE 출신 주요 작가들의 업적

          유진일(Yoo, Jin-il) 한국외국어대학교 동유럽발칸연구소 2003 동유럽발칸연구 Vol.12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약 400년의 역사를 가진 ELTE는 그동안 헝가리 학문 발전에 크게 영향을 미쳐왔다. 설립 초기에는 종교 단체 산하 교육 기관으로 출발하였지만 현재는 종교적 색채를 완전히 탈피하고 헝가리를 대표하는 순수 고등학문 교육기관으로 발전하였다. 1956년 반소운동에 ELTE 학생들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이 유로 한때는 집권당으로부터 외면 받았지만, 이 비정상적인 시기를 제외하고는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으 로 헝가리 엘리트를 육성하는 중추적 역할을 감당하여 헝가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학문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특히 문학적 측면에서 볼 때, 헝가리 문학 발전의 역사는 ELTE 발전 역사와 때를 같이한 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헝가리 문학계의 큰 줄기는 항상 ELTE를 통해 형성되어 왔다. 헝가리 바 로크 문학을 대표하는 즈리니 미클로시(Zrínyi, Miklós, 1620-1664), 헝가리 로코코 문학을 대표하는 작 가 어머데 라슬로(Amade, László, 1703-1764)와 펄우디 페렌cm(Faludi, Ferenc, 1704-1779), 헝가리 낭 만주의 문학을 대표하는 뵈뢰쉬머르티 미하이(Vörösmaty, mihály; 1800-1855), 헝가리 애국가를 작사한 쾰체이 페렌츠(Kölcsey, Ferenc), 20세기 헝가리 문학을 이끌어 온 대표적인 <Nyugat(뉴거트)> 작가들 인 버비츠 미하이(Babits, Mihály, 1883-1941), 코스톨라니 대죄(Kosztolány, Dezső, 1885-1936), 유하스 줄러(Juhász Gyula, 1883-1937)등이 그 대표적 인물들이다. 에스테르하지 페테르(Esterházy, Péter, 1950-)를 비롯한 현재 활동 중인 많은 작가들 역시 이 대학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러한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Established some 400 years ago, Loránd Eötvös University of Sciences(ELTE) has produced a strong and doubtlessly positive effect on the development of Hungarian scientific and cultural life. Originally a religious institution of, in the modern age it became a secular institution of higher education. In general the Hungarian governments gave substantial support to ELTE so as to facilitate the training of new elites. It was only era of Stalinism(1948-1953) that relations between the university and the authorities proved intensely hostile, and in 1956 the students of ELTE played a very active role in the revolution against Communist dictatorship and Soviet rule. Nevertheless, ELTE was usually able to inspire and support social, economic, and cultural progress, and the role it played in the blossoming of Hungarian literature proved particularly significant. The development of Hungarian literature was closely intertwined with the development of ELTE. Of the most notable Hungarian writers and poets, many studied at ELTE. Of these authors, we may name Miklós Zrínyi(a representative of Hungarian Baroque literature), László Amade, Ferenc Faludi(Hungarian Rococo poets), Romantic poets Mihály Vörösmarty and Ferenc Kölcsey(the latter was the author of the Hungarian national anthem), and several poets of the 20th-century Symbolist literary journal  Nyugat(e.g. Mihály Babits, Dezső Kosztolány, Gyula Juhász). Several important figures of current Hungarian literary life, such as Péter Esterházy also studied at ELTE.

        • KCI등재

          안검에 발생한 Merkel Cell 종양 1예

          유진형(Jin Hyung Yoo), 서현석(Hyun Suk Suh), 고일향(Il Hyang Ko) 대한안과학회 1986 대한안과학회지 Vol.27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인간의 비극』에 나타난 문학적 공간의 구조와 의미

          유진일(Yoo Jin-il) 한국외국어대학교 외국문학연구소 2010 외국문학연구 Vol.- No.39

          『인간의 비극 Az ember tragediaja』은 1862년에 머다치 임레 Madach Imre가 쓴 헝가리의 대표적인 극시 dramai koltemeny이다. 많은 이들은 『인간의 비극』이 밀톤 Milton의 『실락원 The Lost Paradise』이나 괴테 Goethe의 『파우스트 Faust』에 필적한 작품이라 칭송한다. 『인간의 비극』의 기본적인 소재는 성서에서 가져왔다. 그러나 『인간의 비극』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역사 속 도시들'은 머다치 임레의 독창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은 4명으로 창조주 Ur, 루시퍼 Lucifer, 아담 Adam, 이브Eva이며 총 15개의 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에덴동산에서 행복을 향유하며 지내던 아담과 이브는 신이 금지한 나무의 열매를 먹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난다. 주인공 아담은 루시퍼의 안내로 고대, 중세 그리고 현대의 역사 속 여러 도시들을 여행하면서 인간의 미래를 보게 된다. 고대의 이집트와 아테네, 중세의 로마와 콘스탄티노플, 현대의 프라하, 파리, 런던 등을 여행한다. 그러나 인간의 미래가 희망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아담은 절망하게 된다. 이집트에서는 무한권력의 독재자 파라오에 의한 개인의 인권말살에 절망하게 되고 아테네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제도라고 믿었던 민주주의의 부정적인 면을 보고 절망하게 된다. 또 로마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타락상, 콘스탄티노플에서의 기독교교리의 이중성, 프라하에서의 학문의 경직성과 무가치성, 런던에서의 자본사회의 병폐, 이 모든 것들은 아담을 절망하게 만든다. 인간 미래의 암담함을 목도한 아담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인류역사의 중단을 시도한다. 그러나 신은 인간의 미래가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신을 의지하고 절망적인 인간의 삶을 살아나갈 것을 주문한다. 머다치 임레는 이 작품을 통해 과연 인간 존재의 의의와 목적은 무엇이며 인간에 있어서 진보와 발전이란 과연 의미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시한다. 머다치 임레가 제시한 역사 속 대표 도시들, 즉 아담이 여행을 하는 문학적 공간들은 머다치 임레의 분석 틀 속에서 특별한 의미와 상징성을 지닌다. 이집트는 신에 대한 인간의 항거의 공간인 동시에 패배의 공간이며 아테네는 자유와 평등을 외치는 공간인 동시에 자유와 평등이 왜곡되는 공간이기도 하다. 로마는 쾌락과 타락의 공간이며 콘스탄티노플은 사랑의 십자가가 살인의 십자가로 바뀌는 공간이다. 프라하는 학문의 진리가 오용되는 공간이고 파리는 혁명의 공간이며 런던은 자본주의 병폐가 만연해 인간이 스스로 파멸해가는 공간을 의미한다. 『인간의 비극』에는 다양한 형태의 공간을 살펴볼 수 있다. 신의 공간과 인간의 공간, 현실 속 공간과 꿈 속 공간, 현재의 공간과 과거의 공간, 그리고 미래의 공간(현대인에게 있어서는 과거인 공간), 성서속 공간과 역사 속 공간, 현실적 공간과 이념적 공간, 자연적 공간과 인위적 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존재한다. 따라서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공간들은 상당히 다층적이다. Az ember tragediaja (The Tragedy of Man) is a Hungary's representative dramatic poem written by Madach Imre in 1862. Many people praise the work as equal to Milton's The Lost Paradise and Goethe's Faust. Its basic material originates in the Bible. However, the part of “history”, forming a center of Az Ember Ttragediaja, highlights the author's originality. The work, composed of a total of 15 acts, has 4 main characters, i.e. the Creator, Lucifer, Adam and Eve. Adam and Eve lived a happy life in the Garden of Eden. Having eaten forbidden fruit, they were cast out of the Garden. Under the guidance of Lucifer, Adam looks into human future, travelling through cities in ancient, medieval and modern times. Specifically, he visits Egypt and Athens in antiquity, Rome and Constantinople in the Middle Ages and Prague, Paris, London etc in modern times. However, such journey disappoints Adam who expected human future to be promising. He witnesses the annihilation of individual rights by the Pharaoh, a dictator with infinite power in Egypt; the negative aspects of democracy, which he thought of as most ideal, in Athens; the human corruption in Rome; the duality of Christian doctrine in Constantinople; the rigidity and unworthiness of learning in Prague; the ills of the capitalistic society in London. All of these drive him to despair. Adam tries to interrupt human history by committing suicide. Despite the uncertainty of human future, God, however, asks him to lead a human life as a believer in God. In this work, Madach Imre questions what the significance and purpose of human existence are and whether progress and development are significant for humans. The representative cities presented by Imre, namely the literary spaces visited by Adam have special significances and symbolic characters in the author's analytical framework. Egypt is a space for both human protest against God and defeat in the protest. Athens is a space where freedom and equality are not only clamored for, but distorted. Rome is a space for pleasure and decay. Constantinople is a space where the cross of love changes into that of murder. Prague is a space where the truth of learning is misused. Paris is a space for revolution. London is a space where human beings are destroyed by the evils of capitalism. Az Ember Tragediaja involves various spatial forms: God's and human spaces, spaces in reality and dream, present and past spaces, future space (past space for contemporary people), spaces in the Bible and history, realistic and ideological spaces, natural and artificial spaces, etc. Accordingly, the spaces are highly multi-layered. 『인간의 비극 Az ember tragediaja』은 1862년에 머다치 임레 Madach Imre가 쓴 헝가리의 대표적인 극시 dramai koltemeny이다. 많은 이들은 『인간의 비극』이 밀톤 Milton의 『실락원 The Lost Paradise』이나 괴테 Goethe의 『파우스트 Faust』에 필적한 작품이라 칭송한다. 『인간의 비극』의 기본적인 소재는 성서에서 가져왔다. 그러나 『인간의 비극』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역사 속 도시들'은 머다치 임레의 독창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은 4명으로 창조주 Ur, 루시퍼 Lucifer, 아담 Adam, 이브Eva이며 총 15개의 막으로 구성되어 있다. 에덴동산에서 행복을 향유하며 지내던 아담과 이브는 신이 금지한 나무의 열매를 먹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난다. 주인공 아담은 루시퍼의 안내로 고대, 중세 그리고 현대의 역사 속 여러 도시들을 여행하면서 인간의 미래를 보게 된다. 고대의 이집트와 아테네, 중세의 로마와 콘스탄티노플, 현대의 프라하, 파리, 런던 등을 여행한다. 그러나 인간의 미래가 희망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던 아담은 절망하게 된다. 이집트에서는 무한권력의 독재자 파라오에 의한 개인의 인권말살에 절망하게 되고 아테네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제도라고 믿었던 민주주의의 부정적인 면을 보고 절망하게 된다. 또 로마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타락상, 콘스탄티노플에서의 기독교교리의 이중성, 프라하에서의 학문의 경직성과 무가치성, 런던에서의 자본사회의 병폐, 이 모든 것들은 아담을 절망하게 만든다. 인간 미래의 암담함을 목도한 아담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인류역사의 중단을 시도한다. 그러나 신은 인간의 미래가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신을 의지하고 절망적인 인간의 삶을 살아나갈 것을 주문한다. 머다치 임레는 이 작품을 통해 과연 인간 존재의 의의와 목적은 무엇이며 인간에 있어서 진보와 발전이란 과연 의미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시한다. 머다치 임레가 제시한 역사 속 대표 도시들, 즉 아담이 여행을 하는 문학적 공간들은 머다치 임레의 분석 틀 속에서 특별한 의미와 상징성을 지닌다. 이집트는 신에 대한 인간의 항거의 공간인 동시에 패배의 공간이며 아테네는 자유와 평등을 외치는 공간인 동시에 자유와 평등이 왜곡되는 공간이기도 하다. 로마는 쾌락과 타락의 공간이며 콘스탄티노플은 사랑의 십자가가 살인의 십자가로 바뀌는 공간이다. 프라하는 학문의 진리가 오용되는 공간이고 파리는 혁명의 공간이며 런던은 자본주의 병폐가 만연해 인간이 스스로 파멸해가는 공간을 의미한다. 『인간의 비극』에는 다양한 형태의 공간을 살펴볼 수 있다. 신의 공간과 인간의 공간, 현실 속 공간과 꿈 속 공간, 현재의 공간과 과거의 공간, 그리고 미래의 공간(현대인에게 있어서는 과거인 공간), 성서속 공간과 역사 속 공간, 현실적 공간과 이념적 공간, 자연적 공간과 인위적 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존재한다. 따라서 『인간의 비극』에 등장하는 공간들은 상당히 다층적이다. Az ember tragediaja (The Tragedy of Man) is a Hungary's representative dramatic poem written by Madach Imre in 1862. Many people praise the work as equal to Milton's The Lost Paradise and Goethe's Faust. Its basic material originates in the Bible. However, the part of “history”, forming a center of Az Ember Ttragediaja, highlights the author's originality. The work, composed of a total of 15 acts, has 4 main characters, i.e. the Creator, Lucifer, Adam and Eve. Adam and Eve lived a happy life in the Garden of Eden. Having eaten forbidden fruit, they were cast out of the Garden. Under the guidance of Lucifer, Adam looks into human future, travelling through cities in ancient, medieval and modern times. Specifically, he visits Egypt and Athens in antiquity, Rome and Constantinople in the Middle Ages and Prague, Paris, London etc in modern times. However, such journey disappoints Adam who expected human future to be promising. He witnesses the annihilation of individual rights by the Pharaoh, a dictator with infinite power in Egypt; the negative aspects of democracy, which he thought of as most ideal, in Athens; the human corruption in Rome; the duality of Christian doctrine in Constantinople; the rigidity and unworthiness of learning in Prague; the ills of the capitalistic society in London. All of these drive him to despair. Adam tries to interrupt human history by committing suicide. Despite the uncertainty of human future, God, however, asks him to lead a human life as a believer in God. In this work, Madach Imre questions what the significance and purpose of human existence are and whether progress and development are significant for humans. The representative cities presented by Imre, namely the literary spaces visited by Adam have special significances and symbolic characters in the author's analytical framework. Egypt is a space for both human protest against God and defeat in the protest. Athens is a space where freedom and equality are not only clamored for, but distorted. Rome is a space for pleasure and decay. Constantinople is a space where the cross of love changes into that of murder. Prague is a space where the truth of learning is misused. Paris is a space for revolution. London is a space where human beings are destroyed by the evils of capitalism. Az Ember Tragediaja involves various spatial forms: God's and human spaces, spaces in reality and dream, present and past spaces, future space (past space for contemporary people), spaces in the Bible and history, realistic and ideological spaces, natural and artificial spaces, etc. Accordingly, the spaces are highly multi-layered.

        • KCI등재

          아시아와 유럽 사이에서

          유진일(Jin il Yoo) 한국외국어대학교 동유럽발칸연구소 2017 동유럽발칸연구 Vol.41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2012년도에 헝가리 국회를 통과한 ‘헝가리 민족의 가치와 훙가리쿰에 관한 법률 30조'에 따라 헝가리 정신문화와 물질문화를 통틀어 가장 헝가리적이고 헝가리 민족만이 가지고 있으며 또 헝가리를 대표하는 것으로 지정된 훙가리쿰을 통해 현대 헝가리인들의 정체성과 자화상을 살펴보는데 있다. 헝가리인들의 정체성에 많은 관심을 갖는 이유는 헝가리인들은 원래 우랄산맥 동쪽, 즉 아시아에 거주하던 민족이었으나 수백 년을 이동해 896년에 유럽에 정착했다는 점 때문이다. 정체성을 규정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두 가지 기본 요소는 시간과 공간인데 실재론자들은 시간과 공간의 변화에 따라 정체성이 크게 변하지 않는다는 입장인 반면 구성주의자들은 시간과 공간의 변화가 정체성 변화에 있어서 중요한 인자이며 그 결과 정체성은 가변적이라는 입장이다. 현재까지 헝가리인들의 정체성에 관한 국내외 연구들은 주로 민속과 구비문학을 중심으로 아시아적 정체성에 중점을 두고 연구되었다. 현대 헝가리인들의 정체성과 자화상에 대한 연구는 찾아보기 쉽지 않았다. 그러나 본 연구는 동시대 헝가리인들의 자신에 대한 자화상과 정체성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연구와 차별화 된다 하겠다. 2016년을 기준으로 훙가리쿰을 분석한 결과 총 58개 항목 중 아시아에서 유래한 훙가리쿰은 총 6개 항목으로 대부분 가축, 사냥 관련 항목, 전쟁 관련 항목으로 생명을 연장하고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항목으로 이루어져 있다. 반면에 유럽 정착 후 수용한 나머지 52개 항목에는 식음료, 생활용품 등 생활에 필요한 가장 기본 요소뿐만 아니라 종교, 예술, 스포츠, 민속, 교육, 사상, 과학기술 등 무형의 문화재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현대 헝가리인들은 자신들이 아시아에서부터 왔으며 그들의 정체성 일부는 아시아적 요소로 채워져 있음을 부인하지 않는다. 그러나 유럽 정착 후 약 1000여년이 지난 오늘날 그들의 정체성의 대부분은 유럽적 요소로 채워져 있으며 자신들의 자화상 역시 유럽적 자화상을 그리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집시와 같은 이민족들로부터 획득한 요소들까지도 거부하지 않고 받아들여 자신들의 유럽적 자화상을 지속적으로 수정해 가는 것을 볼 수 있다. 결과적으로 훙가리쿰을 통해 볼 때 민족 정체성이란 고정되고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공간의 변화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수정되어 가는 것임을 확인할 수 있다. This study aims to determine the identity and self-portrait of the contemporary Hungarian people through the Hungarikum that was defined as the most typical of Hungary and peculiar to the Hungarians only and representative of Hungary throughout the Hungarian spiritual and material culture in accordance with Article 30 of the Act on Hungarian National Values and Hungarikum approved by the Hungarian Parliament in 2012. Hungarian identity draws attention, because the Hungarians originally resided in Asia, the east of the Ural Mountains, but settled down in Europe in 896 after hundreds of years of migration. Time and space are the two basic elements that are the most important in defining identity. While realists have a notion that identity does not change greatly according to time and space, constructivists are of the opinion that time and space are important factors in the change of identity and thus that identity is variable. As regards Hungarian identity, domestic and foreign studies have hitherto focused on Asian identity, especially as seen in folklore and oral literature. This does not make it easy to find any study in the identity and self-portrait of the contemporary Hungarian nation. However, the present study differs from the existing ones in that it enables to identify the identity and self-portrait of the contemporary Hungarian people. As of 2016, the analysis of Hungarikum shows that a total of 58 items include the six items deriving from Asia, which are mostly related to livestock, hunting and war and consist of the fundamental matters necessary for the preservation and extension of life. According to the analysis, the remaining 52 items comprise not only the most basic elements required for life, such as food and drinks and daily supplies, but also a large number of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such as religion, art, sport, folklore, education, thought, science and technology. Based on these results, the contemporary Hungarians do not deny that they originate in Asia and that their identity is partially filled with Asian elements. However, their identity is mostly filled with European elements and their self-portrait is also described as European today when more than 1000 years have passed since their settlement in Europe. Moreover, they continue to revise their European self-portrait by not refusing to accept the elements from non-European peoples, including Romanies. Judging from Hungarikum, national identity is not fixed and unchangeable, but is continuously changed and modified according to time and space.

        • KCI등재

          세계 창세신화(創世神話)에 나타나는 잠수모티프 비교 연구 : 핀-우그르족과 그 주변 민족들을 중심으로

          유진일 ( Jin Il Yoo ) 韓國世界文學比較學會 2011 世界文學比較硏究 Vol.34 No.-

          Mircea Eliade referred to the motifs of submergence in Creation myths for the first time of its kind in his book "From Primitives to Zen: A Thematic Sourcebook of the History of Religions." Thereafter, the studies of such kind have focused their targets on Romania and Bulgaria in the Balkan region. In the Republic of Korea, Park Jong-sung and Lee Ho-chang published the papers that revolved around the both countries as well. The present study was not limited to the Creation myths in the two countries, but addressed all the ones available in the world on a comparative basis. It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myths were seen in the following five groups of peoples: 1. the Finno-Ugric tribes, i.e. Vogul, Vod, etc. in Siberia; 2. the Finno-Ugric people in northern Europe, i.e. Finns; 3. the Finno-Ugric people in middle Europe, i.e. Hungarians; 4. the Mongolians in Asia; 5. the Bulgarians and Romanians in the Balkan area. Second, Groups 1, 2 and 3 dwelled together in the east of the Ural Mountains. However, climate changes caused Group 1 to move to the north and settle in Siberia, Group 2 to move to the northwest across the Ural Mountains and settle in northern Europe and Group 3 to move to the west across the Ural Mountains and settle in middle Europe. Groups 1, 2 and 3 are of the same origin, Group 4 refers to Asian natives and Group 5 refers to European natives. Hence, the motifs of submergence are mostly found in Finno-Ugric myths. The possibility is that they spread among the Mongolians in Asia through the contacts with Finno-Ugric peoples and among Bulgarians and Romanians under the influence of the Hungarians who had migrated from Asia to Europe. Third, the Creation, a source of life and form, begins with water and uses soil as material. Forth, recent studies argue in terms of diffusionism that the dualism of Bogomilianism affected the motifs of Co-Creation by a good god and a bad god in Hungarian and Romanian submergence myths. However, the explanations based on human sub-consciousness, represented by C.G.Jung and M. Eliade, seem to be more convincing in that the same motifs are shown by the Finno-Ugric peoples who dwell in Siberia without contact with Hungarians and Romanian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