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전곡리 주먹도끼의 시간적 위치에 대한 시론

        유용욱(Yoo, Yang wook) 중부고고학회 2009 고고학 Vol.8 No.1

        전곡리에서 발견된 주역도끼는 발견 초창기부터 아슐리안형 주먹도끼와의 형태적 유사성으로 인하여 같은 시기, 같은 문화적 맥락을 가지는 석기로 인식이 되어 왔다. 이러한 주장은 지난 30년 동안 다양한 연대 측정치 및 지질학적 해석이 제기되면서 한국 구석기 고고학에서 중요한 논점으로 자리 잡아 왔다. 하지만 기존의 연구에서는 주먹도끼의 엄밀한 정의가 결여되어 있어서 그 형식 설정에 많은 부분 애매모호함이 결부되었으며 또한 대부분이 지표나 교란층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그 시간적인 위치나 편년에 있어서 적절한 자료 확보의 어려움이 있기도 하였다. 새롭게 발굴 조사 된 전곡 중2-5호선 구간의 자료는 기존 조사에서 밝혀지지 않았던 제대로된 층위 맥락을 보유한 진정한 주먹도끼들을 다수 포함하고 있어서 차후 주먹도끼로 대표되는 전곡리 유물군의 연대 결정에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축적된 자료를 기반으로 전곡리 주먹도끼의 시간적 위치에 대한 가설적인 입장을 검토한 결과, 소위 전곡리의 실연대로 주장되던 기존의 연대는 대부분 유물 포함층 최하부에서 발견되는 석기의 수평적 위치에 기반한 것이며, 유물 집중 포함층과 주먹도끼의 수평상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할 수 있었다 따라서 차후탐구하게 될 전곡리의 연대에 대한 토론은 유적의 상한 연대 보다는 이 지역 석기군의 엄밀한 층위 분포를 전제로 한 연구가 수반되어야 할 것이며, 임진-한탄강 유역이라는 광범위한지역 연구에 앞서서 보다 작은 단위로서의 유적 단위 연구가 선행해야만 할 것이다. This study attempts to investigate the exact stratigraphic horizon of the handaxes discovered at the Chongokni Site, one of the most handaxe-abundant localities in East Asia. Past studies concentrated on the morphological antiquatedness of this artifact and, as a result, a strong tendency of placing this typified artifact par with Lower Palaeolithic was prevalent, believing that the Chongoknian handaxe was coeval with that of Acheulian. The technological aspects of the Chongoknian handaxe are characterized by three features: 1) the formation of paired lateral edges by loosely excised bifacial modification, 2) the horizontal symmetry principally influenced by the process of manufacture, and 3) the subsequent pointed tip necessarily constrained by the original shape of blanks and/or intended symmetrization. Apart from the apparent similarity to their Acheulian equivalent, the handaxes from Chongokni, excluding many specimens retrieved from surface, are distributed inside the reddish-brown silty/clay layer dated approximately OIS 6-3. Identified by a recent excavation at the district of the Chongok Local Route 2-5 Location, an in-situ handaxe horizon survived within the upper pan of the reddish-brown silt/day layer. While still immature, the vertical position of the handaxes at this site reveals that the handaxcs in this locality were predominantly produced long after the termination of the volcanic activity - roughly around the OIS 5 - and that its age is not identical to the oldest age of the Chongokru lithic assemblage. In the same vein, it is strongly believed that the age of the lava flow, regarded as ihe provisional lower age limit of the lithic assemblages and predominantly dated by the K/Ar method so far, hardly contributes to establishing a sound chronological framework of the Chongoknian handaxe industry. According to this excavation result and hypothetic age estimation, an alternative point of view needs to be enacted that the most handaxes currently discovered at the Chongokni Site are the reflection of younger technology than the Acheulian counterpart and that they were possibly self-contained rather than acculturated from outside. The reason why this kind of archaeological phenomenon is uniquely observed in this area is a question worth rising in the next step.

      • 충청지역 구석기 유적의 다양성

        유용욱(Yoo, Yongwook) 충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 2018 충청문화연구 Vol.21 No.-

        충청지역에서는 지금까지 다수의 지점에서 구석기가 확인되었고 대부분 금강 하계망 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본고는 금강유역 제4기퇴적층의 형성 과정을 복원하고 이 지역 고인류의 점거 양상에 대한 초보적 고찰을 하고자 한다. 금강유역은 상류, 중류, 하류 각 세 지역이 지형적으로 독특하게 구별되는 특성이 있다. 금강유역이 관통하는 충청지역의 구석기 유적 입지 유형은 1) 금강 중·하류 지역과 2) 충남·전북 접경 지역의 충적대지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각 지역의 대표적 유적들은 금강 중·하류역의 본 하계망과 지류의 유역 형성 과정을 반영한다. 또한 퇴적층 내에서 발견되는 석기는 대부분 후기 홍적세에 해당한다. 충청지역 구석기시대 고인류는 현재 청원군, 대전 일대의 남한강과 미호천이 마주보는 지역을 기점으로 해서 금강유역을 상류역과 하류역의 두 갈래 방향으로 점거해 나가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은 현재까지 축적된 절대 연대 자료와 석기군의 변천상을 볼 때 후기 홍적세의 후반부에 집중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Chungcheong area, especially around the Geum River Area(the GRA hereafter), has yielded many palaeolithic localities until now. In spite of numerous studies on individual sites and lithic assemblages, their general formation processes are yet to be understood in a larger scale concentrating on the terrain and landscape of the Geum River channels. This article attempts to observe the principal process of hominid occupation during the Pleistocene era on a macroscopic scale. The GRA is characterized by uniquely distinguished terrains from upstream, midstream to downstream area respectively and this can be one of major factors responsible for the different geomorphological formation processes of palaeolithic sites across this area. The sub-area of the GRA can be suggested two territories: 1) mid-and downstream territory of Chungcheong province; and 2) floodplain territory at the border between Chungcheong and Jeolla province. Each territory assumes unique depositional environment reflecting the influence of different terrains and river channel energies, of both main Geum River and tributary channels; lithic artifacts discovered in situ are generally dated Upper Pleistocene(mostly from MIS 3 to 2). Given the available chronometric dates and lithic assemblage characteristics, the hominid occupation might have initiated at least during the later phase of Upper Pleistocene and continued to the MIS 2.

      • KCI등재
      • KCI등재

        남한강-미호천 유역 구석기 공작의 성격 고찰 : 석기군의 특성과 고인류 점거 과정을 중심으로

        유용욱(Yoo, Yongwook) 호서고고학회 2021 호서고고학 Vol.- No.50

        본고는 한반도 구석기의 핵심 지역인 남한강과 미호천 유역 구석기 유적 및 유물군의 전반적 성격을 고찰하는 광역적 연구이다. 그리고 이 지역의 연구를 더욱 진작시키기 위하여 배경 지식을 확보하는 데 목적이 있다. 대상 지역은 충청북도 및 남한강의 지류와 미호천이 파급하는 강원도와 경기도, 대전광역시 일부를 포함한다. 한반도에서 가장 많은 유적들이 분포하는 지역을 통합적으로 다루기 위해 크게 6개의 세부 지역군을 설정하고, 이 지역에서 발견된 구석기 유물군의 형성 과정 및 전반적 석기군의 성격을 고찰하였다. 남한강–미호천 유역 구석기 유적의 유물군과 연대치 및 유적 형성 과정을 검토한 결과, 이 지역 구석기 유적은 중기갱신세까지 소급하는 유적은 거의 없으며 대부분 후기갱신세의 연대를 가진다. 고인류는 MIS 5기부터 남한강 하류를 기점으로 꾸준히 이 지역을 점거해 나갔으며 소백산맥 부근의 남한강 상류역 및 충주호 일대에서 인구 확산의 병목 현상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수양개와 남한강 지류 최상류의 영서지방 유적들은 상당히 높은 고도에 위치하는데, 이 유적들은 후기 구석기 단계에 양질석재와 동물자원의 확보에서 비롯하는 고지대 점거의 결과로 볼 수 있다. 늦은 시기에 단순한 Mode 1 공작이 유지되는 근거에 대해 석기 이외의 다른 유기물 도구가 석기를 대체하는 핵심 도구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석기는 이러한 핵심 도구를 제작하는 데 필요한 보완재의 성격만 유지했으며, 이러한 보완재 성격의 석기는 심각한 시간과 노동력이 투입될 근거가 없기 때문에 편의적 수준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설은 차후 실험 제작 및 직접 검증 가능한 중위이론의 고안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설명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This article is to investigate general characteristics of palaeolithic assemblages from the South Han-Miho River Area(SHMRA), a core area of Korean palaeolithic research. It also intends to build a frame of reference for future research by synthesizing and summarizing fragmentary descriptions of individual sites as well as lithic assemblages. The SHMRA is located at the central zone of South Korea surrounded by the South Han River and the Miho River (a major tributary channel of the Geum River). In order to be approached at a wider regional scale, the SHMRA is divided into six sub-regions according to clustering patterns of sites; then the lithic assemblages of each sub-region are examined with emphasis on their formation and technological characteristics of type variability. The examination of formation processes and relevant published chronometric dates leads to a generalization that the SHMRA assemblages belong to Late Pleistocene. It can be reconstructed that the hominin groups of the SHMRA have begun to occupy this area from as early as MIS 5 along the stream channels of the South Han and the Miho Rivers. They might have continued to occupy the area until they underwent a bottle-neck at the upstream zone of the South Han River where the Sobaek Mountains blocked their southward propagation. This caused a sort of accumulated large population pool around the Chungju Lake and enabled some divergent movements up to the mountainous zone to the east and break-throughs to the south. The hominin occupation of high altitude zones was possibly initiated from the late MIS 3, as part of the emergence of the Upper palaeolithic in this area. This behavioral change corresponds to the strategic settlement and migration incurred by such changes as beginning of regular animal resource exploitation and of high-quality lithic raw material procurement. The lack of large pointed tools (handaxe and pick) and the dominance of simple chopper and polyhedron in the SHMRA assemblages indicate that pre-Upper palaeolithic assemblages of this area are categorized as a Mode 1 technology of East Asia. The anachronism of the SHMRA assemblages-very simple and crude toolkits in a quite young chronological context-arouses a question: what were the ultimate factors that contributed to the young-but-unsophisticated Mode 1 assemblages. A hypothetical explanation can be made that stone tools in the SHMRA served as complementary items for making perishable primary living items out of organic materials and that local hominins were not obliged to be sedulous on such subsidiary items as stone tools. As a result, the nature of the SHMRA assemblage looks apparently unlabored and expedient. This hypothesis-stone tool as a complementary item for other important producer goods-needs proper middle-range theories that will be tested with available archaeological experimental data sets in the future.

      • 중원지역 구석기 유적의 성격 고찰

        유용욱(Yongwook Yoo) 충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 2021 충청문화연구 Vol.26 No.-

        본고는 한반도 구석기 연구에서 핵심적인 지역인 남한강과 미호천 유역에서 발견된 구석기 유적 및 유물군의 전반적인 성격을 고찰하는 광역적 연구의 일환이다. 그리고 이 지역의 연구를 더욱 진작시키기 위하여 그간의 성과를 정리해서 더 큰 연구주제를 활성화시키는 배경 지식을 확보하는 데 목적이 있다. 대상 지역은 통상 ‘중원지역’이라고 불리우는 충청북도 및 남한강의 지류와 미호천이 파급되는 강원도와 경기도, 대전광역시 일부를 포함한다. 한반도에서 가장 많은 유적들이 분포하는 지역을 통합적으로 다루기 위해 크게 6개의 세부 지역군을 설정하고, 이 지역에서 발견된 구석기 유물군의 형성 과정 및 전반적 석기군의 성격을 고찰하였다. 중원지역 구석기 유적의 유물군과 연대치 및 유적 형성 과정을 검토한 결과, 이 지역 구석기 유적은 중기갱신세까지 소급하는 유적은 거의 없으며 대부분 후기갱신세의 연대를 가진다. 고인류는 MIS 5기부터 남한강 하류를 기점으로 꾸준히 이 지역을 점거해 나갔으며 소백산맥 부근의 남한강 상류역 및 충주호 일대에서 인구 확산의 병목 현상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수양개와 남한강 지류 최상류의 영서지방 유적들은 상당히 높은 고도에 위치하는데, 이 유적들은 후기구석기 단계에 양질석재와 동물자원의 확보에서 비롯하는 고지대 점거의 결과로 볼 수 있다. 늦은 시기에 단순한 Mode 1 공작이 유지되는 근거에 대해 석기 이외의 다른 유기물 도구가 석기를 대체하는 핵심 도구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석기는 이러한 핵심 도구를 제작하는 데 필요한 보완재의 성격만 유지했으며, 이러한 보완재 성격의 석기는 심각한 시간과 노동력이 투입될 근거가 없기 때문에 편의적 수준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설은 차후 실험 제작 및 직접 검증 가능한 중위이론의 고안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설명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This article is to investigate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palaeolithic assemblages from the Jungwon Region, a core area of Korean palaeolithic research. It also intends to build a frame of reference for future research by synthesizing and summarizing the fragmentary descriptions of individual sites as well as lithic assemblages. The Jungwon Region is located at the central zone of South Korea surrounded by the South Han River and the Miho River (a major tributary channel of the Geum River). In order to be approached at a wider regional scale, the Jungwon Region is divided into six sub-regions according to clustering patterns of sites; then the lithic assemblages of each sub-region are examined with emphasis on their formation process and technological characteristics of lithic type variability. The examination of formation processes and relevant published chronometric dates leads to a generalization that the assemblages of the Jungwon Region belong to Late Pleistocene. It can be econstructed that the hominin groups of the Jungwon Region have begun to occupy this area from as early as MIS 5 along the stream channels of the South Han and the Miho Rivers. They might have continued to occupy the area until they underwent a bottle-neck at the upstream zone of the South Han River where the Sobaek Mountains blocked their southward propagation. This caused a sort of accumulated large population pool around Lake Chungju Lake and enabled some divergent movements up to the mountainous zone to the east and break-throughs to the south. The hominin occupation of high altitude zones was possibly initiated from the late MIS 3, as part of the emergence of the Upper palaeolithic in this area. This behavioral change corresponds to the strategic settlement and migration incurred by such changes as beginning of the regular animal resource exploitation and of high-quality lithic raw material procurement. The lack of large pointed tools (handaxe and pick) and the dominance of simple chopper and polyhedron in the SHMRA assemblages denotes that the pre-Upper palaeolithic assemblages of this area are categorized as a Mode 1 technology of East Asia. The anachronism of the Jungwon assemblages-very simple and crude toolkits in a quite young chronological context-arouses a question: what were the ultimate factors that contributed to the "young-but unsophisticated" Mode 1 assemblages. A hypothetical explanation can be made that stone tools in the Jungwon Region served as complementary items for making perishable primary living items out of organic materials and that local hominins were not obliged to be sedulous on such subsidiary items as stone tools. As a result, the nature of the Jungwon assemblage looks apparently unlabored and expedient. This hypothesis-stone tool as a complementary item for other important producer goods-needs proper middle-range heories that will be tested with available archaeological experimental data sets in the future.

      • KCI등재

        상실과 회복의 알레고리

        유용욱(Yoo, Yongwook)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17 美術史學 Vol.- No.33

        본고는 국내에 구체적으로 소개된 사례가 별로 없는 미주지역 일대 세계문화유산의 현황을 소개하고, 이러한 세계문화유산의 일부 사례들이 현대인들에게 어떠한 의미로 전달되고 활용되는지 그 의미를 파악하고자 한다. 미주지역에는 선사시대부터 아시아에서 기원한 토착민의 다양한 문명이 존재하지만 지리상의 발견 및 식민지 건설과도 같은 암울한 역사적 사건을 거치면서 약탈과 황폐화 된 과거로만 기억되고 있는 현실도 공존하고 있다. 미주지역 세계문화유산 중 대표적 사례로 캐나다의 랑스 오 메도즈, 미국의 푸에블로 데 타오스, 멕시코의 치첸 잇사, 페루의 쿠스코와 마추 픽추 유적지에 대하여 그 역사적·문화적 특징과 배경을 살펴 보았다. 문화유산의 소유자와 역사적 주인공은 과연 누구인가라는 주제에 대하여 이러한 문화유산들은 인류 과거의 기억과 활용 및 재생산의 측면에서 많은 부분 본질적 아쉬움을 공통적으로 남기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아쉬움은 결코 돌이킬 수 없는 노스탤지아적인 역사의 굴레를 반영할 수 밖에 없는 것도 사실이다. 순수한 시대적 가치와 찬란한 과거를 상실하고 회복하는 과정은 현재 미주지역의 문화유산 활용에서 다양한 미디어로 표현되고 있지만 반면에 포퓰리즘 및 정치적 선전도구로서 변질될 위험도 내재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미주지역 세계문화유산 사업은 탈식민주의를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문화유산 보존 및 활용 정책에서 타산지석으로 더욱 진지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을 것이다. This article is to introduce some examples of UNESCO World Heritage Sites(WHS) in Americas(including North, South, Meso America and Caribbeans), and also to observe their cultural/political rhetorics propagated to the contemporary public. Americas have been originally resided by indigenous natives who firstly migrated from Asian continent. They established various civilizations and left numerous monuments following local/regional traditions and available resources. They underwent, however, painful historical events of European conquest and colonial reconstruction, which eventually led them to recognize their own history as being plundered and devastated. Some remarkable WHS of Americas are presented with their cultural and historical characteristics: l"Anse Aux Meadows of Canada, Pueblo de Taos of the USA, Chichen Itza of Mexico, and Cusco/Machu Picchu of Peru. Along with other American sites, these WHS commonly carry voices over who own these sites and who can take an active role in the preservation and reproduction of the past. These voices echo a kind of frustration reflecting the irreversible historical fate with a sense of nostalgia. The process of recovering lost innocence and splendid history of past time in the utilization of American heritages is currently depicted by various media sources. Nevertheless, this process also entails the hazard that the public awareness of their own history and heritages is tainted with populism and abused as a political propaganda. In that sense, the WHS programs in Americas shed much light on the present condition of Korean heritage management program which experienced a similar milieu of post-colonialism.

      • KCI등재

        충남대학교 박물관 소장 전곡리 석기들의 고찰

        유용욱(Yongwook Yoo),김형준(Hyoungjun Kim),김민수(Minsu Kim),김진울(Jinul Kim) 한국구석기학회 2022 한국구석기학보 Vol.- No.45

        충남대학교 박물관에 소장중인 전곡리 수습 석기군의 입수 경위와 석기군 양상을 소개하였다. 그리고 동시기에 발굴 조사된 초창기 전곡리 발굴 성과를 다시 한번 검토하면서 향후 전곡리 구석기 연구에서 나아갈 바를 제시하였다. 이러한 작업의 결과, 석기 형식분류의 용어를 보다 명료하게 재정의할 수 있었으며, 전체 지표수습 석기군을 기존의 분석틀로 계량적 검토를 한 결과 지표수습품이라는 한계를 제외한다면 기존의 전곡리 석기군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 현재까지 퇴적층 내에서 발견된 주먹도끼에 대한 다양한 입장 및 견해들을 다시 한번 짚어 보면서 전곡리의 주먹도끼 연대가 잘못 파악될 수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이유를 지적할 수 있었고, 이러한 점을 극복할 수 있는 차후 방안을 모색해 보았다. 그리고 최근 발견된 전곡리 85-12 지점을 사례로 들며, 앞으로 다양하고 흥미로운 해석이 이루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보이지만 선행 연구가 감수해야 했던 시행착오를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This article is a substitute for an official report of the lithic assemblage stored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Museum (CNUM). The assemblage was originally acquired by previous museum personnel through several field trips at Jeongokri in 1979. Taking advantage of introducing the Jeongokri assemblage at CNUM, we also reviewed and examined the result of the past Jeongokri Excavation sessions during the earliest phase from 1979 to 1981 in order to suggest some future issues about the archaeological research of the Jeongokri site. A total of 196 lithic specimens were observed and re-classified according to a more refined typological scheme; their quantitative attributes were compiled and analyzed with the same method as adapted on the previously excavated Jeongok ACF assemblage. The result is that: 1) even though the CNUM Jeongokri assemblage is of very cursory and fragmentary surface collection, the assemblage characteristics are quite similar to those of other previously excavated Jeongokri assemblages, 2) and that more clearly defined lithic categories can be established and a new tool type—the pestle—can be suggested to successfully replace the previous ambiguous type—the handplane. In addition, we closely evaluated the context of discovered handaxes within sediments and approached the fundamental reason why the age of the Jeongokri handaxe was wrongfully understood and miscalculated so far. Taking an example of the recently discovered new Jeongokri 85-12 locality, we summoned a caution that the age estimation of the Jeongokri assemblage need to be clearly based on more rigorous designation of typologically genuine handaxes, as well as on the sound explanation of artifact horizon and relevant formation processes lest any more previous trial-and-error should emerge again.

      • KCI등재

        중국 百色분지의 구석기 유물군 성격에 대하여

        유용욱(Yong-wook Yoo) 한국구석기학회 2013 한국구석기학보 Vol.- No.28

        본고는 중국 广西壯族自治區에 위치하는 百色분지의 유적과 구석기 유물군의 성격을 고찰 하고자 하며, 이를 통해 동아시아 주먹도끼의 의미를 되짚어 보고자 한다. 百色분지는 홍적세 이래 다양한 지질학적 과정을 겪으면서 右江 주변의 다단계 단구면으로 발전해 왔다. 구석기 유물은 대부분 네번째 단구면의 紅土 퇴적층에서 발견되었으며, 주먹도끼를 필두로 하는 아슐리안 공작과 유사한 양상을 보여준다. 이러한 유물군의 연대는 퇴적층에서 발견된 유리 운석의 절대 연대에 의존해서 중기 홍적세 초반(0.75~0.85 Mya)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보다 정밀한 조사를 통해서 이 일대의 지질사 및 유적 형성 과정에 대한 적절한 복원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百色분지의 주먹도끼 및 한국 임진-한탄강 유역 주먹 도끼에 대한 성격은 그 동안 아슐리안이나 모비우스 선과도 같은 개념적 범주를 통해서 인식이 되어 왔지만 동아시아 구석기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러한 다양성의 일면으로서 주먹도끼의 의미에 대한 새로운 고찰이 요구된다. This article suggests significance of East Asian handaxe to be discussed in a critical context and surveys the Bose Basin of southern China and its palaeolithic assemblages as an example. The Bose Basin, located at the Guangxi Autonomous County, was formed in the course of various Pleistocene geological processes and developed multistepped river terraces near the Youjiang River; Acheulian-like palaeolithic artifacts are discovered within and around the laterite sediment of the T4 terrace. The age of lithic assemblages is, albeit arguable, estimated ca 0.75-0.85 Mya based on the date of tektites discovered within the laterite layer; future research for the reconstruction of site formation process in a more reliable way are necessary though. The nature and characteristic of handaxe from the Bose Basin and the IHRA, Korea, have been hitherto discussed via such western conceptual categories as Acheulian and Movius Line. It would be, however, appropriate to understand East Asian handaxe per se in the context of diversity: the significance of East Asian handaxe will be elucidated by accepting the diverse nature of East Asian palaeolithic.

      • KCI등재

        중부 서해안 구석기유적 예보

        유용욱(Yongwook Yoo)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2014 인천학연구 Vol.21 No.-

        본고는 한반도 서해안 일대 구석기 유적을 파악함으로서, 현재까지 뚜렷한 양상이 확인되지 않은 이 지역의 홍적세 시기 동안의 고인류 점거 양상을 드러내는데 목적이 있다. 서해안 일대는 홍적세 최말기까지 해수면의 후퇴로 인하여 현재의 서해 수역은 육지로 남아 있었고 중국 대륙과 연결된 상황이었다. 대부분의 구석기 유적은 바닷물에 침수된 상태라서 구석기 유적이 양적, 질적으로 빈약한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2000년대 들어서 본격적으로 조사되기 시작한 이 지역은 한강 하류의 김포 및 인천광역시 내의 불로동·원당동·가정동 유적의 조사와 더불어 구석기 유물상이 본격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김포 지역의 경우 인접한 한강 및 임진강 유역의 구석기와 비슷한 양상이 드러나고 있다. 인천 및 도서 지역의 경우 자료 자체는 산발적이지만 소형 석기 위주의 공작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가정동 유적에서 발견된 대형 주먹도끼의 경우 주목할 만한 유물로서 가치가 있다. 현재까지 발견된 고고학 자료로 볼 때 이 지역의 구석기 문화상은 한반도 내륙의 구석기와 비교할 때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는다. 석영계 석재의 우세함 및 대형 석기 형식은 한강 및 임진강 유역의 유물상과 흡사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차후 본격적인 조사 및 인근 도서 지역의 홍적세 층위가 확인된다면 더 많은 구석기 유물이 발견될 것으로 기대되며 한반도 내의 고인류 점거에 대한 새로운 견해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This article intends to survey the palaeolithic features of the western maritime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western maritime region, including Gimpo and Incheon area, has been a region of land bridges between??China and Korea as a result of sea level regression until terminal Pleistocene/initial Holocene period; most??potential palaeolithic occupations are currently submerged and relevant archaeological data are not easily??attained. As of 2000s, archaeological research has been vigorously conducted in this region and several??palaeolithic localities been identified in Gimpo and Incheon area such as Bullo-dong, Weondang-dong, and??Gajeong-dong sites. It is noteworthy that, although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se palaeolithic industries are??identical to the rest of the Korean Peninsula, their raw-materials and tool-type composition are quite different??from those of contemporary Chinese palaeolithic assemblages. It is expected that future research will furnish??more implicative data on the issue of hominid's occup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via the connected route??from the continental Asia.

      • KCI등재

        Narrating Palaeolithic Human Settlement History

        Yongwook Yoo(유용욱)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2014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Vol.19 No.1

        본 고는 구석기 시대 고인류의 거주 지역 내 자원 활용과 점거 활동에 대한 고고학 자료의 단순 분석 고찰에서 벗어나, 보다 큰 의미로서 고인류의 과거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 서사 구조의 틀을 마련하였다. 이러한 작업의 일환으로서 브로델의 ‘장기지속’ 개념을 도입하여, 한국 임진-한탄강 유역 지질학 자료에 반영 된 구석기 시대 환경 변화 과정을 고인류의 생계 경제 및 공간 활용 양상의 변동과 대비시켰다. 임진-한탄강 유역은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다수 발견된 구석기 유적군으로서, 약 23만년전부터 홍적세 최말기까지 지속적으로 인구가 거주해 왔으며, 이러한 고인류들은 환경의 변화에 따라 각기 다른 점거 양상을 보이면서 능동적으로 석기 기술 조직을 변동 시키면서 경관 내에서 거주해 왔다. 지역 내에서 얻어진 지질학적 양상과 절대 연대 자료 및 해당 유적들의 석기군 특성을 종합한 결과, 이 지역은 하계망의 변천에 따라 크게 6단계의 지형 발달 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6단계는 상호 각기 다른 방식으로 고인류의 적응 과정을 초래하였고, 그들이 사용한 석재 및 제작한 석기군의 양상도 이에 수반하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지질학적 층서 단위의 연대치는 차후 보다 정교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고 석기군의 특성도 보다 새로운 자료에 의해 다른 견해가 제시되겠지만, 브로델의 장기지속 개념은 장기간에 걸친 인류 점거사를 다루는 선사 고고학 연구에서도 의미 있는 서사를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This article intends to furnish a narrative story-telling with the broad perspective on the human past rather than simply depending on the analytical examination of archaeological data. For the purpose of this task, Ferdinand Braudel’s concept of “la longue duree” is applied to parallel the environmental background and hominid’s life/land-use patterns based on the geological data and archaeological remains. The Imjin-Hantan River Area (IHRA), known for the discovery of Acheulian-like handaxe, was occupied from ca 0.23 mya to the final Pleistocene; the hominids continuously changed their residing patterns in the landscape with actively modifying the lithic technological organization as a response to the environmental change. Integrating the geological features, absolute dates and characteristics of lithic assemblages from individual sites, we can recognize six phases of environmental changes based on the development of river channel system. These six phases witness different patterns of hominid’s adaptation in this area and correspondingly yield different mode of raw material utilization and lithic procurement. While more accurate geological dates are yet to be published and the description of lithic assemblages may be changed by new data, it is prospecting that Braudel’s la longue duree is a useful concept for meaningfully narrating a long-term human occupation history in the discipline of prehistoric archaeolog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