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Examining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in English Textbooks for a 3rd and 4th Grade Group

        위종선(Wee Jong sun) 한국초등영어교육학회 2014 초등영어교육 Vol.20 No.3

        The 2009 revised national curriculum emphasizes English as a spoken language in English education in elementary school. If a spoken language is focused in English education, phonemic awareness needs to be taught in the early stage of children's oral language development because it allows students to gain abilities to manipulate English sounds. Studies on phonemic awareness found that it is also closely related to children's reading, writing, and word recognition abilities. This study examines if the recently published five different English textbooks for a 3rd and 4th grade group suggest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and if they do, what kinds of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are suggested. The results showed that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lack in all five textbooks. Few phonics activities can be implemented as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but it cannot be considered that these textbooks intentionally planned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The future national curriculum of English needs to make a clear statement on students' learning goals for phonemic awareness. Even though current English textbooks do not suggest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teachers should bring phonemic awareness activities and create opportunities for children to manipulate sounds in English.

      • KCI등재후보

        잊힌 전쟁: 외국 전쟁 그림책에서 한국전쟁 찾기

        위종선 ( Jongsun Wee ) 방정환연구소 2020 방정환연구 Vol.4 No.-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되었다. 한국전쟁은 외국에서 잊힌 전쟁 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전쟁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에서는 외국 어린이들에게 그림책을 통해 한국전쟁이 어떻게 소개되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를 위해 독일 뮌헨 국제 아동도서 관이 출판한 세 권의 전쟁 그림책 카탈로그와 한중일 공동 평화 그림책 프로젝트를 조사하였다. 또 해외에서 출판된 그림책은 한국전쟁을 키워드로 하여 여러 온라인 데이터를 검색하여 찾아보았다. 연구 결과 뮌헨 국제 아동도서관의 전쟁 그림책 카탈로그에는 한국전쟁을 다룬 그림책이 한 권도 소개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었다. 전쟁 그림책 카탈로그에 소개된 동아시아에 관련된 그림책은 모두 일본에서 일어난 원자폭탄투하와 관련된 내용을 다루고 있었다. 원폭투하의 이야기가 동아시아에서 일어난 전쟁의 대표적인 이야기로 소개됨으로써 외국 어린이들에게 일본은 전쟁의 피해자라는 입장만이 소개되고 있다고 유추하여 보았다. 열한 권의 한중일 평화그램책 중 두 권이 한국전쟁을 소개하고 있었고, 미국에서 출판된 그림책 중에는 한국전쟁을 소개한 그림책이 몇 권밖에 검색되지 않았다. 이 연구는 해외에서 출판된 그림책에서 한국전쟁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한국전쟁은 다른 나라 어린이들에게 잊힌 전쟁으로 남아 있음을 확인하였다. It has been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n war. The Korean war is known as a forgotten war or unknown war in other countries. This study examined how the Korean war is introduced to children in other countries through picture books. For this study, three Munich International Youth Library’s war picture book catalogues and the Korea-China-Japan Peace picture book project were examined. Picture books published in other countries were also searched through different online data with the keyword, Korean war. This study found that there was no single title in the war picture book catalogues published by Munich International Youth Library. In the catalogues, most of the war picture books about East Asian countries deal with atomic bombing in Japan. It is inferred that as stories about atomic bombing represent wars happened in East Asian countries, Japan is only introduced as a war victim to children. Two books introduced the Korean War out of eleven books in the peace book project. When searching for the Korean war in the picture books published in the U.S., few books were found. This study confirmed that the Korean war is almost invisible in international children’s picture books and it remains as a forgotten war for children in other countries.

      • KCI등재

        한국 전래동화 일러스트레이션에 나타난 문화 진실성에 대한 연구

        위종선 ( Jong Sun Wee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 2012 동화와 번역 Vol.24 No.-

        그 문화에서 자란 사람만이 그 나라에 대한 이야기를 쓸 수 있는가, 아니면 다른 문화에서 자란 사람도 다른 나라 사람의 이야기를 쓸 수 있는가 하는 문제는 다문화 아동문학에서 토론되어진지 오래다. 본 연구는 미국에서 출판된 열일곱 권의 한국 전래동화를 조사해 과연 한국문화가 진실 되게 표현되었는지 살펴보았다. 조사결과, 대부분의 책들이 한국 문화를 잘 표현하였지만, 잘못된 부분 또한 찾을 수 있었다. 일러스트레이터의 한국 출신 배경과 한국문화의 진실성을 표현하는 능력에는 상관관계가 발견되지 않았다.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전래동화에서, 그림이 아무리 잘 그려졌다 하더라도, 한 국 문화를 왜곡시켰다면, 그 작품은 인정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일러스트레이터는 상상력만으로 한국 문화에 대해 그릴 수 없다. 일러스트레이터가 한국의 전통, 관 습, 정서를 소개하고자 한다면 먼저 한국에 대한 깊은 연구가 이루어 져야 할 것 이다. The perspectives of insider and outsider have been an issue in multicultural children`s literature. In this study, seventeen Korean folktales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were surveyed to examine the authenticity of Korean culture in illustrations. The findings showed that both the insider group and the outsider group portrayed authentic Korean culture. At the same time, inauthentic representations of Korea were found in both groups. No correlation was found between the illustrator`s Korean ethnicity and the ability to illustrate Korean culture authentically. No matter how well illustrations are done, illustrations should not be accepted if they create distorted images of Korea when publishing Korean folktales. Illustrators cannot create the images of Korea with their imagination only. They need to conduct research on Korean culture in order to illustrate authentic Korean traditions, values and beliefs

      • KCI등재

        2007년 이후 미국에서 출판된 그림책에 등장하는 로봇 캐릭터의 분류 연구

        위종선 ( Wee Jongsun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 2018 동화와 번역 Vol.35 No.-

        이 연구에서는 2007년 이후 미국에서 출판된 그림책에 등장하는 로봇 캐릭터를 조사하고 분류하였다. 로봇 캐릭터가 어린이들에게 미래의 로봇과학과 관련하여 어떤 질문을 던지는지 생각해 보고, 또 그 질문들은 한국 Science Fiction(SF) 아동청소년 문학에서 나타난 로봇 캐릭터가 암시하는 토론 점과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알아보는 데 이 연구의 목적을 두었다. 연구 대상으로 약 지난 십년간 미국에서 출판된 22권의 그림책을 선정하였고 로봇이 존재하는 장소와 행동에 따라 로봇캐릭터를 크게 두 가지로 1) 인간과 공존하는 로봇과 2) 인간세계가 아닌 다른 세계에 존재하는 로봇으로 분류하고 이를 각각 다시 세분화 하여 분류하였다. 로봇캐릭터 분류 분석결과 2007년 이후 미국에서 출판된 그림책에 나타난 로봇 캐릭터는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로봇의 종류를 소개할 뿐만 아니라 한국 SF 아동청소년 문학에서 등장하는 로봇 캐릭터와 마찬가지로 어린이들에게 인간과 로봇의 정의를 생각하게 하고 그들의 관계 변화까지 보여준다고 해석할 수 있었다. 인간과 로봇의 정의와 그에 따른 윤리적 문제는 미래 사회를 살아 갈 어린이들이 한번쯤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rvey and categorize robot characters in picture books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since 2007. A total of 22 picture books were categorized and analyzed for the study. As a result, two big categories were found based on where robots live and what they do: 1) Robots that live with humans and 2) Robots that live in another world, not in a human world. Each category was divided into subcategories for the further analysis. The study shows that the robot characters in picture books introduce various types of robots to children. Similar to the robot characters found in Korean Science Fiction Children’s and Young Adult Literature, robot characters in pictures books published in the U.S. since 2007 also help children think about the definitions of humans and robots and the changing relationship between them. The study suggests that children who will live in the future society should think about definitions of humans and robots as well as ethical problems that come with the new definitions.

      • KCI등재

        2학년 교실에서의 문학기반 수업: 다문화 축제와 독서토론을 통해 문화의 다양성 이해하기

        위종선 ( Jong Sun Wee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 2015 동화와 번역 Vol.30 No.-

        한국 교실에 문학기반 수업은 이미 소개되었지만 널리 활용되고 있지 않은 것 같다. 이는 많은 선생님들이 교과서에 의존하여 수업을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되며, 또 다른 이유로는 어떤 선생님들은 문학기반 수업에 대해 배우지 못했거나, 행정자로부터 문학기반 수업을 하는 데 있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이유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이 연구에서는 문학기반 수업의 이론적 배경을 소개하고 문학기반 수업의 예로 한국 2학년 교실에서 이루어진 수업활동을 소개한다. 행정자의 도움과 선생님들의 노력이 있다면 교과서 위주의 수업에서 아동문학으로 수업하는 문학기반 수업으로의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It is assumed that literature-based teaching has not been practiced widely because Korean teachers depend heavily on textbooks. Some teachers may not feel confident when using children``s literature because they are not trained how to use literature instead of textbooks, or they may not feel supported from their administrators when making a transition to literature-based teaching. This study discusses the theoretical background of literature-based teaching and introduces an example of literature-based teaching in a Korean second grade classroom. It is expected that Korean teachers would make a transition to teaching with children``s literature with administrators`` supports and their efforts to make it happen.

      • KCI등재

        초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크리티컬 리터러시 연습하기

        위종선(Wee Jongsun) 한국아동청소년문학학회 2015 아동청소년문학연구 Vol.- No.17

        Critical literacy pays attention to historically and socially marginalized groups and promotes social justice. Through reading and discussing multicultural children’s literature, children can learn about social justice and think about minority groups whose voices have not been heard in our society. In addition, when teachers select children’s literature that introduces social justice issues, children may feel comfortable talking about them. Critical literacy has been introduced in Korea, but studies on critical literary practice in lower elementary levels have not been found. In this study, Korean second grade children’s discussion on Uncle Chanda was analyzed according to four dimensions of critical literacy. Uncle Chanda was selected for this study, because the part of this story was included in the textbook and the multiple copies of Uncle Chanda were available at the research site. It was found that the second grade children were able to practice all four dimensions of critical literacy with their teacher’s help during the literature discussion. This study shows the possibility of practicing critical literacy with young children in Korean elementary classrooms.

      • KCI등재

        미국 아동문학 한국전쟁 이야기에서 침묵 깨기 - Brother’s Keeper를 중심으로 -

        위종선(Wee, Jongsun) 한국아동청소년문학학회 2020 아동청소년문학연구 Vol.- No.27

        미국에서 한국전쟁은 잊힌 전쟁 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전쟁으로 꼬리표가 붙어있다. 이러한 사실은 미국 아동문학에서도 반영되어 미국 그림책 분야에서 한국전쟁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이 논문에서는 선행연구에서 연구범위를 넓혀 그림책은 물론 고학년용 소설까지 한국전쟁을 소개한 책을 살펴보고 지난 삼십 년간 얼마나 많은 미국 아동문학이 한국전쟁을 소개하였는지 정리해 보았다. 또 미국에서 출판된 한국전쟁 이야기는 한국전쟁을 독자와의 거리감을 두고 소개하였다는 선행연구의 분석을 분석기준으로 삼아 최근에 출판된 한국전쟁 이야기에서도 여전히 그러한 결과를 찾을 수 있는지 조사해 보았다. 그 결과 2020년에 출판된 Brother’s Keeper는 그 동안 한국전쟁을 소개한 미국아동문학과는 달리 시간, 장소, 초점의 관점에서 볼 때 독자와 한국전쟁 사이에 거리감을 두지 않고 오히려 독자가 주인공과 함께 한국전쟁을 경험하도록 문학적 요소를 구성하였음 발견하였다. Brother Keeper는 미국 어린이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인 사건인 한국전쟁을 생동감 있게 그려냈고, 미국 아동문학 한국전쟁 이야기에서 뜻깊은 변화 또한 보여주었다. The Korean War has a nickname as a forgotten war, or an unknown war in the United States (U.S.). As this fact is reflected in children’s literature, the Korean War could rarely be found in the picture books in the U.S. Expanding from the previous studies on the Korean War in the picture books published in the U.S., the present study surveyed stories about the Korean War from picture books to middle-grade novels and summarized how many American children’s literature depicted the Korean War in the last thirty years. The present study also analyzed the most recently published children’s book about the Korean War in the U.S. to examine if the book introduces the Korean war to readers with a sense of distance.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Brother’s Keeper published in 2020 was different from the previously published books about the Korean War. In terms of time, place, and focus, Brother’s Keeper did not create a distance between readers and the Korean War. Rather, it used literary elements to help readers experience the war with the protagonist. Brother’s Keeper vividly depicted the Korean War, which is not a well-known historic event for American children. It also shows a meaningful change in the Korean War story in children’s literature in the U.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