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온라인 미디어를 통한 문화예술교육의 방향성 : 오레지나무용단의 Dancing life, Happy up!을 중심으로

        오세준(Oh, Saejoon) 한국문화예술교육학회 2021 모드니 예술 Vol.18 No.-

        This article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commendable directions for Munhwayesul kyoyuk (Cultural Arts Education) that Oh-Regina Dance Company (a.k.a. Ore Dance) realized through its YouTube production, Dancing life, Happy up! Through its production of Dancing life, Happy up!, Oh-Regina Dance Company showed the ways that make non-contact Munhwayesul kyoyuk successful. Since COVID-19 forced the world to find new ways to meet the problems caused by the pandemic, using the online media has been the most important matter for the people in the arts-field. The Oh-Regina Dance Company with its Dancing life, Happy up! shows a couple of the desirable directions for Munhwayesul kyoyuk in Korea. One of the directions to which Munhwayesul kyoyuk shoud go is that artistic experience should be realized through an active physical performance of the students. At the same time, such an experience should be in a form of a physical practice or a team project that pursues problem-solving. The other characteristic of the desirable direction for Munhwayesul kyoyuk is that building a community should be aimed through the online media. According to Oh-Regina Dance Company’s achievements, various levels of communities can be made through utilizing the onlime media. The “community” can be constructed between the members of family, friends, or performer and the viewer. When a Munhwayesul kyoyuk (Cultural Arts Education) program is done “on-line,” the most important question should be if the program have same effects and identity with a program done “off-line.” Oh-Regina Dance Company with its production Dancing life, Happy up! proves that the same effects and the identity of Munhwayesul kyoyuk can be realized when Munhwayesul kyoyuk is done through the online media.

      • KCI등재

        산업단지 공장의 매매가격 결정요인 분석 - 시화ㆍ반월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오세준 ( Oh Saejoon ),신종칠 ( Shin Jongchil ) 한국부동산분석학회 2016 不動産學硏究 Vol.22 No.4

        This paper examines the determinants of factory prices in industrial complexes. Despite industrial complexes` important role as core growth engines of the Korean economy, there is a dearth of real estate research on this topic. This study attempts to explain the determinants of sales prices for factories located in industrial complexes. The empirical analysis actual real estate transaction data collected from 317 factories in the Si-hwa & Ban-woul Industrial Complexes. Given the lack of related studies and empirical findings in this area, this study may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future research in the industrial real estate field. The study is unique in its use of actual transaction prices rather than asking prices as well as its use of two distinctive sales price determinants, namely, facility and business type characteristics. Before this study, these representative features of industrial properties had not been formally examined. The results show that sales prices of factories in industrial complexes are affected by the following factors: location (highway accessibility and adjacency to intersections), building characteristics (size, age, ceiling height, and parking), facilities (hoist, energy, and sewage facilities), business type (machinery, electric, chemical, and metals), and macro-economic conditions (GRDP, interest rates, and employment rate).

      • KCI등재후보

        From Instinct to Knowledge of the Art: Plot in Aristotle’s Poetics : ‘본능’으로부터 예술의 ‘지식’으로 : 아리스토텔레스 『시학』에서의 ‘플롯’

        오세준(Oh Saejoon) 한국문화예술교육학회 2019 모드니 예술 Vol.16 No.-

        아리스토텔레스는 그의 『시학』에서, 비극이라는 것은 모든 종류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 “고유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러한 비극 고유의 즐거움을 본질적으로 산출하는 것은 비극을 구성하는 ‘음악’, ‘언어’, ‘성격’, ‘사상’, ‘스펙터클’, ‘플롯’의 여섯 가지 요소들 중에서 ‘플롯’이라고 규정한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하면, 사건의 인위적인 배열이나 결합인 ‘플롯’은 개연성을 가질수록 그 효과를 나타내게 되는데, 이렇게 플롯의 개연성을 개선하려는 노력의 예들을 아이스킬로스의 <코에포로이(제주를 바치는 여인들)>, 소포클레스의 <엘렉트라>, 에우리피데스의 <엘렉트라>에서 발견할 수 있다. 아버지 아가멤논의 복수를 이룩하려는 그의 자식들 엘렉트라와 오레스테스의 이야기를 주제로 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이 작품들은 모두 같지만, 그 복수의 과정이 되는 사건들의 배열은 각기 다르게 나타난다. 각기 순차적으로 다른 세대에 속하는 세 명의 작가들에게서는 점차로 이 같은 주제를 더욱 합리적이며, 그래서 개연성 있는 방식의 플롯을 통하여 표현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개선 현상은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하면 “기술적 지식에 의해서가 아니 단지 우연에 의해서” 이루어진 것이다. 아이스킬로스와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 보다 후대의 사람인 아리스토텔레스는 자기 전대의 비극 작가들의 작품을 분석해서, 비극이 산출하는 고유한 즐거움의 본질과, 그 즐거움의 본질을 생산하는 플롯의 유형적 특징을 규명해 내는데, 이러한 아리스토텔레스의 분석은 이제 그의 기준을 따르기만 하면 비극 고유의 즐거움을 필연적으로 생산해 낼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의 발명으로서의 의미를 갖게 된다.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해서 비극의 플롯은 “본능”의 산물이 아니라 “기술적 지식”의 산물이 된다. According to Aristotle’s Poetics, the proper pleasure of Tragedy is aroused by Plot. Therefore, considering it most important among the components of Tragedy, the philosopher analyzes what makes Plot effective in his theorization. Plot, the arrangement of incidents in Tragedy, becomes different in each tragedy representing the playwright’s own technique. The extant Greek tragedies, such as Aeschylus’s The Choephori, Sophocles’s Electra, and Euripides’s Electra, show different plots while they have the same theme of Orestes’s revenge of his father, Agamemnon. The tragedians pursued probability in their own ways in order to make their plots more effective. As Aristotle repeatedly emphasizes that probability is essential to good plots, the differences in the plots and the ways of realizing probability among these tragedians do not merely mean that each poet demonstrated the excellent operation of his inspiration based on instinct. In terms of Aristotelean aesthetics, they were forming the knowledge of how to produce the art form. Since Aristotelean Poetics, Plot becomes the realization of knowledge, rather than of instinct. That is, the artistic skill, in the case of tragedy, is the knowledge of the art form.

      • KCI등재후보

        미국의 통합예술교육이 학교 안에 실현하는 역동성과 그것이 한국의 문화예술교육에 주는 시사점

        오세준(Oh, Saejoon) 한국문화예술교육학회 2020 모드니 예술 Vol.17 No.-

        This article illuminates some aspects of the dynamic results achieved in school by Arts Integration in the United States and what they suggest to Cultural Arts Education(Munhwa yesul kyoyuk) in Korea. While Arts Integration in America is limited within the boundaries of school curriculum, the Cultural Arts Education consulting Arts Integration can expand the effects of Arts Integration in both School Cultural Arts Education(Hakkyo munhwa yesul kyoyuk) and Soical Cultural Arts Education(Sahoe munhwa yesul kyoyuk) for all in the nation. The Arts Integration in America is one of the remarkable resources to imbue dynamics in school. Through its Problem Based Learning or Project Based Learning, Arts Integration makes the students more active, forms a community among the students, and gets the students to realize higher test scores. These results produced by the Arts Integration in America can be applied into the Cultural Arts Education in Korea. Consulting what the Arts Integration suggests, Cultural Arts Education in Korea can also make its students more active and sense of community or team spirit exist among the students. Also, The achievements of Arts Integration in America suggest that Cultural Arts Education in Korea needs more research and practice in order to be an alternative to school education in crisis currently in Korea.

      • KCI등재

        테넌트 특성에 따른 소매용 빌딩 임대수입 영향효과

        오세준(Oh, Saejoon),김형근(Kim, Hyungkeun),이영호(Lee, Youngho),신종칠(Shin, Jongchil) 한국도시행정학회 2017 도시 행정 학보 Vol.30 No.1

        본 연구에서는 소매용 빌딩의 임대료수입 향상방안을 살펴본 후 이러한 방안이 국내의 소매용 빌딩 임대수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증하고자 서울시의 749개의 소매용 빌딩을 대상으로 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소매용 부동산의 임대수익성 향상을 위한 관리활동의 중요성을 제고하고, 대안적인 임대수입 향상방안들의 효과성에 대해서 의미 있는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또한 본 연구는 소매용 빌딩에 있어서의 임대수입 개선방안에 대한 최초의 실증적 분석이라는 의의를 가지고 있다. 실증분석 결과 선행연구들에 많이 다루었던 상권특성, 입지특성 및 빌딩특성의 물리적 변수 이외에 소매용 부동산의 테넌트 특성에 따라 빌딩 전체의 임대수입이 유의적인 차이가 존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한 결과 유명브랜드 테넌트가 입점하고 있는 빌딩의 경우 임대수입이 높게 형성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의 분석결과는 소매용 빌딩에도 앵커테넌트의 효과가 존재하고 있음을 보여주었으며 유명브랜드 테넌트 유치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관리활동의 수행이 임대수입의 개선에 중요한 요소임을 시사하고 있다. This study attempted to explain the influences of tenant traits on the rental income of retail buildings. There hasn"t been much of related studies, and mostly restricted to the overseas big retail centers. Therefore, it is the first empirical study regarding the subject.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to test the relationship between a building’s rental income and various independent variables such as trade area, location, building, and tenant traits, with the sample of 749 retail buildings in Seoul for the study. The result indicates that retail building’s rental incomes are positively affected by existence of national brand chain store tenants such as fast food, family restaurant brand, coffee shop brand, cosmetic store brand, fashion brand and convenience store. Therefore, the anchor tenants in retail buildings play a significant role in raising their rental income.

      • KCI등재

        오피스 소유주체의 업종특성이 임대료에 미치는 영향

        오세준(Oh, Saejoon),양영준(Yang, Youngjun),유선종(Yoo, Seonjong) 한국부동산학회 2015 不動産學報 Vol.62 No.-

        본 연구에서는 오피스의 임대료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특성들을 살펴보았고 특히 빌딩의 소유주체의 업종이 임대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실증분석 하였다. 서울시에 위치한 오피스 496개의 빌딩 임대현황 자료를 활용하였고 단위면적당 환산임대료를 종속변수로 하고 독립변수는 임대료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인들을 입지특성, 빌딩특성, 관리특성 및 소유주체 특성으로 분류하여 헤도닉 모형으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오피스의 임대료는 입지특성, 빌딩특성, 관리특성 및 소유주체 특성에 유의적으로 영향을 받으며 특히 소유주체 특성을 추가함으로 인해 모형의 설명력이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에서 차별화하고자 하였던 소유주체 특성의 영향을 요약하면 대기업이 소유하며 본사로 사용하고 있는 빌딩, REITs 및 REF가 소유하고 있는 빌딩, 금융업종이 소유하고 있는 빌딩의 순으로 임대료가 유의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제조업 및 회관, 협회가 소유한 빌딩의 임대료는 유의적으로 낮게 형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CONTENTS (1) RESEARCH OBJECTIVES The objective of this research is to find out significant traits affecting office rent price(or rent). Especially, it attempted to empirically analyze the influences of building owner’s business types over its rent price based on location, building, and management traits. (2) RESEARCH METHOD Hedonic Price Model is applied to analyze 496 office lease data located in Seoul. Independent variable, the monthly rent, reflects deposit; dependent variables are grouped according to traits of location, building, management, and owners' business type. (3) RESEARCH FINDINGS The result showed that office rent are significantly influenced by location, management, and owner’s trait. Especially, adjusted R² increased when owner’s trait was applied. 2. RESULTS This study contributed to verification of office building owner’s trait influence. The office buildings rent price was higher when their owners were Conglomerates, such as HQ, REITs, REF, and Financial Business in order, as compared to other types of business. On the other hand, those owned by manufacturing business, association and centers turned out to be the opposite.

      • KCI등재후보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의 ‘성격’ 연구

        오세준(Saejoon Oh) 한국문화예술교육학회 2018 모드니 예술 Vol.15 No.-

        이 논문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에서 언급되고 있는 비극의 여섯 가지 성 요소 중 성격 에 대한 이해를 시도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성격 을 플롯 에 이어 두 번째로 중요한 비극의 요소로서 간주하고 있지만, 그에 대한 설명은 플롯 에 대한 설명에 비해 상대적으로 희박하다. 아리스토텔레스가 『시학』에서 성격 에 대한 개념 설명을 충분히 제공하지 않는 이상, 그의 다른 철학 분야에서 성격 의 개념을 추론해 보는 시도가 필요한데, 아리스토텔레스의 윤리학의 견지에서 성격 의 개념에 접근해 볼 수 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성격 을 어떤 인물의 도덕성을 나타내 주는 것으로 설명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윤리학에서 인간의 도덕성은 덕과 악덕으로 나뉘는데, 덕을 나타내는 개념이 아레테 이다. 원래 어떠한 하나의 기능의 탁월함을 가리키던 아레테는 인성 전체의 선함을 가리키는 의미로도 확장되었다. 이때의 선함 이란 기독교적인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에 반대되는 악함 이란 어떤 성질의 결핍이나 과잉을 의미한다. 이러한 결핍 이나 과잉 은 절대적 기준에 의거한 것이 아닌 상대적 결핍이나 상대적 과잉을 의미한다. 비극의 주인공이 보이는 도덕적 우월성은 우리들에 대한 상대적 우월이다. 따라서 그들은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고, 절대적 행복에 다다를 수 없다. 또한 아리스토텔레스는 성격이 도덕적 선택, 즉 프로하이레시스 를 드러내 준다고 설명한다. 이때의 도덕적 선택은 본능이나 정서에 따른 결정이 아니며, 인물의 합리와 이성에 따른 것이다. 그리고 주어진 환경 속에서 무엇을 선택해야 할 것인지가 모호한 경우에 합리나 의지가 발휘되는 것을 말한다.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의 경우, 안티고네와 이스메네, 크레온 같은 인물들은 딸로서, 여성으로서, 왕으로서 자신들이 추구해야 할 아레테를 실천하려 한다. 그리고 그에 따르는 합리적 선택, 즉 프로하이레시스를 보여준다. 그러나 이들의 도덕성과 그것에 따르는 선택들이 중용을 실현하지는 못한다. 그들이 보여주는 이러한 성격 속에서 그들은 비극적 인물이 되고 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concept of Character, one of the six elements of Tragedy in Aristotlian Poetics. Although Aristotle considered Character as the second most important element, next to Plot, of Tragedy, he did not provide explanation about it as much as Plot. Therefore, this article intends to infer the concept of Character from another aspect of Aristotelian philosophy, Ethics. In the Aristotelian philosophy, Character is what shows an individual’s moral quality. In his Ethics, Aristotle divides moral quality of a human into virtue and vice. Virtue, arête, which had meant effectiveness in certain function, came to mean the good in terms of morality. At the same time, vice meant deficiency or excessiveness of certain quality.“Deficiency” and “excessiveness” were relative concept about certain quality. In this sense, the moral superiority that a tragic hero shows is at best relatively superior to ours, and they can never reach the absolute happiness. Also, Character reveals prohairesis, moral choice. According to Aristotle, moral choice is not dependent upon instincts or emotions but rationality or reasoning. In Sophocles’s Antigone, the main characters such as Antigone, Ismene, and Creon, pursue the arête which they must pursue. Meanwhile, they show the rational choices they necessarily come to have, prohairesis. However, their moral qualities do not realize the mean. In such characters, they become tragic figures.

      • KCI등재

        부동산 유치권의 대항력 제한에 관한 법리 연구 - 대법원판결과 관련하여 -

        김태건 ( Kim¸ Taegeon ),오세준 ( Oh¸ Saejoon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2021 일감부동산법학 Vol.- No.23

        유치권은 점유를 상실하면 유치권도 바로 소멸하므로 목적물의 점유를 침탈당하면 점유권에 의한 물권적 청구권만 인정되고 본권에 의한 물권적 청구권은 인정되지 않으며, 점유 상실시 물상대위성과 추급력도 인정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치권은 누구에게도 대항할 수 있고 전면적 인수주의가 적용됨으로써 사실적 우선변제권이 인정될 뿐만 아니라 유치권의 오남용 등의 문제점 또한 적지 않고 이에 관한 학설 또한 분분하다. 그러나 유치권의 본질과 오남용은 존재의 평면을 달리하는 서로 다른 문제이기 때문에 유치권을 폐지하는 것보다는 본질을 살리고 오남용을 줄이기 위하여 유치권의 성립과 효력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 특히 유치권의 대항력 제한은 경매절차에서 다른 권리와의 관계 및 최근 대법원 판례의 혼돈과 관련하여 연구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하다. 문제는 유치권의 대항력을 제한하는 근거 또는 법리인데, 결론부터 언급하면 절차법상(압류·가압류·체납처분압류의 경우)으로는 처분금지효(대항력제한효)가, 실체법상으로는 신의칙(민법 제2조)이 법리상 타당하다고 본다. 한편 대법원은 2005다22688 이전(以前)의 판결과 저당권과 유치권의 충돌에 관한 2008다70763 판결에서는 유치권의 본질론에 입각하여 유치권의 대항력을 인정하였다. 그러나 2005다22688판결(압류 후 유치권 성립)에서는 처분금지효론으로, 2009다19246 판결(가압류 후 유치권 성립)에서는 처분금지효론과 절차적 안정성론으로, 2009다60336 전원합의체 판결(체납처분압류 후 유치권 성립)에서는 다시 집행절차의 법적 안정성론으로, 최근에는 신의칙 위반론(2011 다84298 판결)까지 매우 혼란스러운 판결을 거듭하고 있다. 이러한 대법원의 오락가락한 판결은 ‘사실적 처분행위’를 처분금지효의 처분으로 보지 않으려는 논리적 귀결로서 가압류는 잠정처분이라는 이유로, 체납처분압류는 공매절차와의 필연적 연계성이 없다는 이유로 애석하게도 절차적 안정성이라는 일반적·추상적인 우회법리를 내세워 유치권에 대한 대항력을 부정하였다. 종래의 통설ㆍ판례가 유치권의 대항력 제한 문제에서 혼란을 일으켰던 것은 ‘처분행위의 도그마’에 갇혀서 ‘대항’의 문제를 ‘처분’의 문제로 봄으로써 처분금지효론의 처분에는 ‘법률적 처분행위만’ 해당한다는 생각과 오해에서 벗어나지 못하였기 때문으로 판단되고, 대법원의 법리 혼란도 학설의 영향을 받아 애초의 처분금지효의 처분행위에 대한 잘못된 해석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된다. 결국 대항의 문제를 처분으로 봄으로 인하여 생긴 논쟁은 ‘처분’을 ‘대항’으로의 인식 전환을 함으로써 종식될 수 있고, ‘대항력제한효론’에 의하면 처분행위에 대한 더 이상의 논쟁은 필요 없게 된다. 따라서 향후 2009다19246 판결(가압류 후 유치권 성립), 2009다60336 전원합의체 판결(체납처분압류 후 유치권 성립)도 2005다22688 판결(압류 후 유치권 성립)과 동일한 법리인 ‘처분금지효론’으로 회귀함이 타당하며(사견으로는 ‘처분금지효론’은 용어상ㆍ내용상 문제가 있으므로 ‘대항력제한효론’이 용어상 옳다고 본다), 2009다60336 전원합의체 판결의 반대 견해가 취한 ‘처분금지효론’은 용어상ㆍ내용상 문제가 있으므로 ‘대항력제한효론’에 입각함이 옳다. 결국 향후 유치권의 대항력 제한에 관하여 적용되어야 할 근거 법리는 처분금지효론(사견에 의하면 대항력제한효론)과 신의 칙론이라고 생각한다. In relation to the limiting the opposing power of real estate liens, the Supreme Court recognized the opposition of the opposing power based on the principle of the opposing power in the 2008 170763 ruling on the conflict between the opposing power and the ruling of the previous ruling of 2005. However, in the 2005da22688 ruling (the establishment of lien after seizure), the first landmark ruling to limit the opposition of lien by imposing the ban on disposal was made, sparking controversy about lien. The debate between academic and industrial field was hot over the factual disposition of the transfer of possession to the disposition of the prohibition of disposition, and the Supreme Court, unlike the seizure, is a logical consequence of not looking at the factual disposition as the disposition of the prohibition of disposition. It denied the opposition to lien by introducing the general and abstract bypass law of procedural stability. However, it is judged that the conventional wisdom caused confusion in the issue of the restriction of the opposing force of the lien because it was confined to the dogma of the disposition act and did not escape from the idea that the disposition of the disposition prohibition act was only a legal disposition act and misunderstanding. In the end, the futile argument caused by a disposition of the problem of the opposition can be ended by converting the ‘disposition’ into ‘countermeasures’, and according to the anti-force restriction theory, no further debate on the disposition act is required. Furthermore, the 2009 da19246 ruling (preemption) and the 2009 da60336 ruling (preemption of delinquent disposition) are valid to return to the same legal principle as the 2005 da22688 ruling (exemption), and the new ruling after the return and the opposition to the 2009 da60336 all-agreement ruling are valid. I think it is right to judge based on the ‘restriction of counter-force’ as in the new interpretation theory because there is a problem. The legal principle that will be applied to the restriction of the counter-force of lien in the future is right to be right based on the ‘no-disposition’ (the ‘anti-force restriction’ according to the opinion) and principle of good faith. Finally, the ruling can only gain trust from the people when it governs the dispute with the general and abstract principle of legal stability of the enforcement procedure or the appropriateness of the operation, and the clear legal principle of ‘restriction of counter-force’ based on the provisions of the actual law or at least the rational interpretation theory based on the actual law. The solution of special problems, not the daily life of human history, is not solved by retreating to the periphery, but it is only possible and objective trust when entering the center and observing and discussing things from there. Writes in anticipation of the Supreme Court’s Copernican prelude.

      • KCI등재

        임차보증금반환채권의 가압류와 임대인의 지위 승계에 관한 연구 - 대법원 2013. 1. 17. 선고 2011다49523[추심금] 전원합의체 판결을 중심으로 -

        김태건 ( Kim Taegeon ),오세준 ( Oh Saejoon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2021 일감부동산법학 Vol.- No.22

        임대차는 채권관계에 불과하므로 물권과 달리 대세적인 대항력이 없고, 성립 요건상 등기를 하여야 대항력이 생기는 것이 민법상의 원칙이다. 그러나 임대인의 우월적 지위 등으로 인하여 등기실행이 되지 않았고, 이러한 폐해를 반영하여 주택임대차보호법(이하 주임법) 제3조 제1항은 등기 없이도 인도와 주민등록만으로 임대차에 대항력을 부여하고, 제4항에서는 대항력의 내용으로 ‘임대주택의 양수인은 임대인의 지위를 승계한 것으로 본다’라고 규정하게 되었다. 여기서 주임법상 대항력을 갖춘 임차인의 임대차보증금반환채권이 가압류된 상태에서 임대주택이 양도된 경우, 양도인은 임대차 관계에서 탈퇴하여 임차인에 대한 임대차보증금반환채무를 면하게 되고 양수인만이 보증금반환채무를 부담하는지 여부(실체법상의 지위승계 문제)와 양수인이 채권가압류의 제3채무자의 지위까지 승계하는지 여부가 문제(집행법상의 지위승계 문제)된다. 이것이 대상판결의 사안에 대한 논점의 핵심이다. 대상판결은 주임법 제3조 제4항의 대항력과 임대주택 양도인의 지위 승계에 관한 것으로서, 대상판결의 다수의견은 사법체계 전체에 대한 체계적인 해석이라는 거시적인 해석을 외면하고 사회적 약자인 임차인 보호라는 주임법의 취지에만 충실한 나머지 양수인이 양도인(임대인)의 실체법상의 지위는 물론 집행법상의 제3채무자의 지위까지도 승계한다고 해석함으로써 집행법의 처분금지효라는 대원칙을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한편 대상판결의 반대의견(가압류소멸설) 역시 적법한 채권가압류결정이 주택의 양도에 의하여 쉽게 부정되는 결과를 초래함으로써 가압류제도의 기본 취지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따라서 대상판결과 같은 사안에서 주택 양도시 실체법상의 지위는 계약인수의 법리에 따라서 승계되고(법정계약인수), 집행법상의 효력인 채권가압류결정의 효력은 소멸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되며, 제3채무자의 지위는 양수인에게 승계되지 않는다고 보는 것(승계부정설)이 주임법의 대항력에 관한 체계적인 해석과 처분금지효(현상보전효)라는 채권가압류제도의 취지에도 정합(整合)함은 물론 실체법과 절차법의 고유한 법리를 훼손하지 않고도 대상판결의 사안을 현실적으로 무리없이 해결할 수가 있게 된다. Unlike property rights, rentals are nothing but bond relationships. The principle of civil law is that registration should be made in accordance with the requirements for establishment to create a counter-power. However, the registration was not carried out due to the superior status of the renter. Reflecting such harmful effects, delivery and resident registration alone were given the opposition to lease without registration. In the event that the leasehold house is transferred while the lease deposit return bond of the tenant with the opposing power is under provisional seizure, the transferor withdraws from the lease relationship and is exempted from the lease deposit return obligation to the tenant. It is a matter of whether only transferee bears the deposit return obligation and whether the transferee succeeds to the status of the third debtor of the bond seizure. This verdict concerns the opposing power of Article 3, Paragraph 4 of the Housing Lease Protection Act and the succession of the status of the renter of rental housing. The majority opinion of this verdict was that the transferee, who ignored the macroscopic interpretation of the whole judicial system and was faithful to the purpose of the act of protecting tenants, the socially disadvantaged, succeeded not only the actual status of the transferor but also the status of the third debtor under the Enforcement Act. Therefore, it resulted in undermining the broad principle of prohibition of disposal of the enforcement law. On the other hand, opposition to the verdict also resulted in the decision to impose a legal bond being easily negated by the transfer of a house. This directly contradicts the basic purpose of the provisional attachment system. Therefore, in the same matters as this verdict, the status of the Housing Lease Protection Act is carried forward according to the law of the acquisition of a contract. The effect of the bond-bearing determination, which is the effect of the enforcement law, remains unchanged. The fact that the status of the third debtor is not inherited by the transferee is consistent with the systematic interpretation of the counterpower of the principal law and the purpose of the bond-bearing system called the prohibition of disposal. And it will be possible to solve the case of the judgment without damaging the inherent laws of the substantive law and the procedural law.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