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현산문화제의 문화적 접근고찰

        양언석(Yang On-seok)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2 江原民俗學 Vol.26 No.-

        현산문화제는 양양의 대표적인 향토축제이다. 하지만 양양의 역사와 문화를 함축하는 축제명을 부여해야 한다. 현산이라는 축제명은 양양의 역사성와 전통성을 약화시킨다. 문화적 전통과 지역을 대표할만한 특성을 부각시켜야 한다. 오랜 역사와 담론을 갖고 있지만 양양의 문화에는 이야기가 없다. 미래는 이야기의 시대로, 이야기가 산업의 중심으로 자리하고 있다. 한 줄기의 감성적이고, 의미 있는 이야기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거대한 힘으로 현산문화제를 이야기가 있는 축제로 강화해야 한다. 신으로 모시는 성황신의 정체와 담론부터 의미를 부여하고, 동해신묘의 위상을 정립해야 한다. 예부터 불교의 성지로 많은 고승과 화랑들의 순례지였고, 풍광이 아름다워 시인묵객들의 담론이 전해오고 있다. 조신과 범일선사의 담론, 의상과 원효의 담론, 도의선사와 일연선사의 담론, 영혈사와 낙산사의 담론, 김시습의 허균의 담론 등 너무나 많은 일화들이 전해오고 있지만 이야기를 부여하여 하지 못하고 있다. 양양에는 풍부하고 다양한 이야기가 전해 오고 있다. 이 담론은 생활 속에서 애정을 갖게 되고 상상력은 미래사회의 원동력이 된다. 축제를 통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he Hyeon-San cultural festival is a regional festival in Yang-Yang. However, the official of Yang-Yang festival should have connotations of Yang-Yang"s history and culture. In this aspect, the name of Hyeon-San might dilute the quality of historicity and traditionality of Yang-Yang, which does not include the historical story on Yang-Yang"s culture even if it has a long history and spoken discourse. The official name of festival should give prominence to the typical of Yang-Yang"s traditional culture. Recently, the story is becoming an industrial hub. Therefore, the Hyeon-San festival has to be touchable festival with meaningful story. First, the Seonghwangshin enshrining a spirit tablet is needed to be identified and a new meaning is also imparted to the relative stories. In addition, the status of Donghaeshinmyo (Tomb) has to be reestablished. From ancient times, this was a scared place of pilgrimage for Buddhists, high priests, and Hwarangdo. These stories date back to ancient times, which has inherited from many writers and artists because of its beautiful scenery, including the stories of Choshin and Beomil, Eyisang and Wonhyo, Doeyisunsa and Ilyeonsunsa, Youngheolsa and Maksansa, Kim Siseub and Hurgeun. There are abundant and various stories in Yang-Yang. Those can be a driving force of our community. Therefore, the festival should serve as a momentum for having the regional pride.

      • 襄陽學 考察

        양언석(Yang, On-seok)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5 江原民俗學 Vol.29 No.-

        지역발전에 중요한 지역학인 양양학은 역사, 인문, 지리, 교육, 문화, 관광, 환경, 예술 등을 연구하여 미래발전을 탐색하는 학문이다. 양양은 오랜 역사와 우수한 문화를 가지고 있지만 이 문화를 정리하고 연구하여 학문적으로 체계화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양양학의 정립이 필요하다. 문화적 배경으로 양양은 삼국시대부터 불교의 성지로 신라는 삼국통일을 위한 중앙집권 체제를 위해 새로운 이념인 불교를 수용하였다. 불교를 수용하면서 사찰이 건립되었고, 사찰의 상징인 불전과 탑이 양양을 중심으로 건립되어 불교의 성지(향성사, 낙산사, 진전사, 사림사, 영형사 등)로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대표적인 승려로는 자장을 비롯하여 의상, 원효, 도의 등을 들 수 있다. 승려들은 대부분 입당구법으로 중국의 선진문화와 불교로 교화에 힘썼다. 그리고 향교는 양양문화발전의 전환점이 되었다. 복원되어야 할 문화재로는 조선조 양양관아건물과 이화정이 있다. 조선왕조에서는 양양을 외친이라 하여 도호부로 승격하고 특별히 관리해 왔다. 지리적 배경으로는 사람의 성품은 지세와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양양은 한반도의 중심부분에 위치하며 장엄한 설악산의 정기와 호탕하고 정열적인 동해를 접하면서 강인한 정신과 우수한 문화와 함께 풍요로움으로 인해 여유로운 삶을 살아 왔다. 양양의 우수한 문화전통을 계승하고 발전하여 자부심을 느낄 수 있고, 양양인의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양양학이 정립되어야 한다. In Yangyang, a local academic studies to regional development, important history, culture, geography, education, culture, tourism, environment, arts, and explore future development academic research. Yangyang is a long history and culture of good but those cultures up to organize research with academically, nor did. Yangyang studies established in order to stimulate the cultural area, therefore, necessary. Yangyang and cultural background,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to a Buddhist shrine centralized system for new ideology for the unification of the three kingdoms, Silk accepted Buddhism. Temple, accepting to be built, and a Buddhist temple, a symbol of the temple and Yangyang as the central tower come a tradition of (Hyangseongsa, Naksansa, etc ) shrines of Buddhism in helping to be built. Typical monks are Uisang, Wonhyo, including magnetic field at that time, Doui and so on. Advanced culture and Buddhist flower in preparation for the China Buddhist monks were mostly ipttangkubeop. Yangyang and Confucian School is a turning point for the development of culture. Yangyang Joseon era of Cultural Property to do, and Lee Hwa Jung of a government office buildings to be restored. In Yangyang as a call this it was replaced by the Chosun Dynasty, be promoted to the local metropolitan and has been particularly be controlled. Affected by the his wife, a person’s personality is geographical features and geographical context. Yangyang is the central part of the peninsula and access to regular and vigorous and passionate East Sea, and tenacious spirit of the majestic Mt. Sorak with high culture and by affluentLeisurely life because they’ve lived. Yangyang’s outstanding cultural traditions can feel pride and to develop and succeed can also enrich the lives of Yangyang was to Yangyang studies should be established.

      • 蛟山의 江陵觀 考察

        양언석(Yang, On-Seok)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4 江原民俗學 Vol.28 No.-

        인간은 누구나 고향을 그리워하며 자신의 존재를 탐색한다. 특히 벼슬길에서 고난과 생활 속에서 선비들의 비난을 받으며 함께 할 벗이 많지 없었던 허균에게 고향 강릉은, 가장 이상적이고 아름답게 각인되어 있었다. 이에 중국에 사신으로 가면서도 강릉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꿈속에서도 그리워하였다. 조선조 최고인 문인으로 세상사의 어려움 속에서 자신의 심회를 시로 표현하며 자신을 찾으려고 부단히 노력하였다. 시심의 중심은 강릉으로, 강릉을 상징하는 경포호수를 특히 그리워하며 고향의 봄은 곳곳마다 꽃이 피고 술이 향기로운 봄의 흥취를 동경하였다. 높은 벼슬을 하더라도 강릉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나그네일 뿐이라고 탄식하며 고요히 살고 싶은 마음을 간절함에서 강릉관을 인지할 수 있다. 유가사회에서 자신의 이상을 탐색하며 자유롭게 살고 싶었지만 생활인으로서, 그리고 야망가로서 배척을 받으면서 이단시 하던 불교와 강릉을 더욱 그리워하며 시를 통해 표현하였다. Confusion orthodoxy dominating the era of Chosun society, Kyosan deeply wrested with his scholarly, philosophical, and political thinking to achieve human betterment. His attempt to reform the totalitarian society toward egalitarian was a bold departure from the traditional norms and values of Chosun society. in the end, Kyosan was executed as a victim of severe political wars between the divided government parties of his era. Kyosan’s life and politacal path was embedded with recurring events of dismissals, political imprisonment, and regaining political power. Such turbulent political and life experiences led him to find comfort in buddhism. At the time, Buddhism was considered a cult and, hence, heavily criticized by the society. given his contradictory upbringing as a traditional Confucian orthodox, his attachment to Buddhism was particularly unusual. Kyosan defended himself claiming that the he studied Buddhism but not is associated reigiously. As an unprejudiced thinker, Kyosan was willing to accommodate different scholarly and philosophical schools of thought, and this was eloquently shown through his numerous literary products. However, Kyosan’s openness was not well accepted by the ruling society. in the Confucianism society, his nonconformist and progressive thoughts were a threat. Due to his nonconforming characteristics, poverty, morality, and attachment to Buddhism, Kyosan’s service to governmental offices were a struggle. Being exhausted by these turbulent political and economic hardships, Kyosan always yearned to return to Kangneung, his hometown. It was in Kangneung where his visions began and where they were nurtured. His strong emotional bond with Kangneung is best illustrated through his poetry. To Kyosan, Kangneung was a symbol of a safe haven, a safe culture, and a source of his spiritual energy, a place where he could seclude himself from secular life. Even if Kyosan’s l”ife was filled with political hardships, his efforts and struggles to reforms society toward egalitarianism were undying. The present article examines Kyosan’s life through his progressive social view and his strong bond with the root of his spiritual thinking, Kangneung

      • 「調信傳」과 양양문화 고찰

        양언석(On-seok Yang)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3 江原民俗學 Vol.27 No.-

        우리 민족은 꿈을 중시하는 민족이다. 그럼으로 꿈을 소재로 한 서사문학은 우리 문학사에서 하나의 흐름으로 나타난다. 환몽구조 작품인 「조신전」은 우리 소설사에서 최초의 작품으로 자리하고 있다. 「조신전」의 배경인 양양의 낙산사는 신라시대 불교의 聖地이고, 관세음보살의 상주처이다. 이 작품의 중심에 관세음보살이 자리하고 있다. 관세음보살은 인간의 근원적인 고통을 치유하고 모든 중생의 고통과 슬픔을 해결해주는 보살로, 이 작품의 주제와 관련 있다. 「조신전」은 불교의 인연에 의한 논리적인 인과성에 의해 불교사상을 함축하고 있지만 다른 소설과 달리 몽중세계에서 고통스러운 삶을 체험하게 하여 불교사상을 강화하고 있다. 작품 속에 구체적인 지명이 사실성을 암시하고 있다. 조신에게 관음보살은 욕망의 구원자이면서 원망의 대상으로 서술하고 있다. 「조신전」은 唐代 「침중기」의 영향관계를 찾아볼 수 있고, 후대 조선조 환몽구조 소설에 영향을 주었다. 이 작품은 남녀 간의 애정문제를 통해 사회적 모순과 사회상을 반영하고 있다. 이 작품은 꿈 형식을 통해 탐색한 것은 불교사상을 지향하면서도 민중의식을 서술하고 있다. 이 작품은 불교사회의 영향으로 깨달음을 주기 위한 서술법이다. Dream has been considered as one of the important subjects on life. The descriptive literature covering dream takes an important part in the national history of literature. Chosinjeon is known as the first literary work covering empty dream. The Nakksansa located in Yangyang, the background of novel Chosinjeon, was the Holy Land of Buddhism in the Shilla dynasty and also the residence for the Buddhist Goddess of Mercy, which was the main part in this novel. The main subject in the Chosinjeon was that the Buddhist Goddess of Mercy could cure the human suffering and sadness. The Chosinjeon implied casuality relations through Buddhism. However, unlike other novels, the Buddhism was strengthened by experiencing the suffering in dream. The reality was implied by the name of the place in this novel. The Buddhist Goddess of Mercy was the saver for desire and the target for resentment. The Chosinjeon helps to understand the ause and effect relationship in the recession time influenced the descriptive literary works covering dream in the Chosun dynasty. This reflected the social contradiction through love affections. The Chosinjeon based on the dream described the public consciousness by supporting the Buddhism. This includes the description method for finding enlightenment in the Buddhism society.

      • KCI등재
      • KCI등재
      • 漢詩에 나타난 風景考察

        양언석(Yang, On-seok)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10 江原民俗學 Vol.24 No.-

        양양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자연을 사랑하며 풍요로운 삶을 살았다. 그리고 문학을 숭상하고 즐겁게 생활하였다. 양양인들은 선사시대부터 동해안을 중심으로 생활하였다. 신라시대의 양양은 동해안의 교통과군사적 중심지로 국가적으로 중요한 접경지역이고, 국가적 관심지역이다. 낙산사는 한국불교의 성지로, 관음신앙의 중심으로 의상, 원효, 도의, 범일 등은 이 지역에 사찰을 건립하여 불교문화의 전파에 노력하였다. 신라의 고승과 화랑도의 순례지였고, 고려시대와 조선조의 최고 문인과 소객(羅客)들이 탐방하여 자신들의 아름다운 마음을 표현하였다. 이처럼 조상들은 풍광이 아름다운 곳을 찾아 자신들의 심회를 한시로 표현하였다. 양양은 고대 사회부터 아름다운 풍광으로 많은 문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신라시대에는 불교의 성지로 많은 고승과 화랑들의 순례지로 선인들의 자취가 남아있고, 고려시대 기록에 의하면 국가에서 관리하는 사찰로 지정되어 이름 있는 스님들과 안축, 이규보, 임춘 같은 최고의 문인들이 이곳을 찾아 표현한 아름다운 시가 양양의 문화이고, 역사가 되었다. 조선조에는 관음성지인 낙산사를 찾아 관음신앙을 체험하고 싶어 하였고, 그리고 관동지방을 유람하며 양양과 낙산사를 찾아 아름다운 풍광에 동화되어 아름다운 한시를 남겼다. 최고의 문인이었던 허균, 김시습, 이식, 남효온, 양사언, 사명당, 김창흡 등 당대 최고의 문인과 학자들이 찾았고, 그 자취가 한시와 함께 전하고 있다. People in living in Yangyan have fully enjoyed their life in the enriched nature and fueled by a lifelong love of literature. Yangyang residents have settled down around the east coast from prehistoric time. During the Silla era, Yangyang was the national strategic place in which was located in the regional border, as the hub of transportation and military. Nahk-sahn-sah is well know as a holy place of Buddism in Korea and a center of the Merciful creed. Many Buddist priests including Euisang, Wonhyo, Doei, Beomil built temples for the propagation of Buddhist literature. These temples became the place of pilgrimage for priests of high virtue and elite youth crops of Silla (Hwarangdo). During the Korea Dynasty and the ]oseon Dynasty, many literati and wandering verseman dropped by to write their mind and scenery into an essay. Yangyang has been attracted by many literati because of its beautiful scenery from ancient times. Yangyang has still remained as the place of pilgrimage for priests of high virtue and Hwarangdo since the Silla era. At this time, there were many national assigned temples, well-known Buddhists, and famous writers such as Ahn Chuk, Lee Gyubo, and Lim Chun, which became literature and historic relics in Yangyang. During the]oseon Dynasty, Yang was the place where many people could experience the Merciful creed. Many people also visited Nahk-sahn-sah to see beautiful scenery and write Chinese poems. The famous literati (Hur Geun, Kim Si-Seup, Lee Sik, Nahm Hyo-on, Sah myeong-Dang, and Kim Chang-heup) visited and left many Chinese poems.

      • 동해신사(東海神祠) 고찰 -명칭을 중심으로-

        양언석(Yang On Seok) 아시아강원민속학회 2020 江原民俗學 Vol.33 No.-

        양양은 영동지방의 중심으로 바다를 접하면서 삶을 영위해 왔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이 동해신사이다. 동해신사는 예부터 동해용왕에게 나라의 태평성대와 풍농과 풍어를 기원하기 위해 제사를 지내는 유서 깊은 신사이다. 동해신사는 역사적 상황에 따라 동해신묘, 동해묘 등 다양하게 명칭을 부여해 왔다. 하지만 왕조실록이나 초기 역사서의 기록대로 동해신사로 바로잡아야 한다. 그 동안 동해신사의 이전설이 연구자들에 의해 꾸준히 제기되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이전설을 제기하였다. 하지만 왕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지만 그 이후 실록에서 이전설을 찾아볼 수 없다. 성리학의 이념에 의해 동해신사의 명칭이 동해신묘, 동해묘, 동해신단 등 다양하게 변이되어 왔다. 그러므로 고증으로 통해 신사의 명칭과 원형을 복원하여 양양문화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 Yangyang is in contact with sea and located in the center of Yeongdong area. This historical fact is truly the shrine of East sea. From remote time, the shrine of East sea is the historic place where people prayed for peace and good harvest to the East Sea God. The shrine of East Sea has been called with different names based on the historical circumstances. However, the Donghaesinmyo needs to be corrected as the shrine of East Sea according to the historical record. Meanwhile, the transfer of the shrine of East sea had been constantly suggested by many researchers. According to the Annals of the Choson Dynasty, the King denied the transfer of the shrine of East Sea that was insisted by many researchers, but there was no historical record for this insist. The shrine of East Sea was assigned to various names such as Donghaesinmyo and Donghaesindan by the Neo-Confucianism, which could not be reconstructed. In the future, the original form of this needs to be restored to prepare the groundwork for the Yangyang culture through historical investigation.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