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21세기 미술관의 딜레마 : 한국 미술관의 재정 자립과 공공성 제고에 관한 제언

        안필연 한국미술이론학회 2014 미술이론과 현장 Vol.0 No.18

        이 논문은 21세기의 국내외 미술관의 양적 팽창 속에서 당면하고 있는 ‘재정 자립' 문제를 주제로 삼았다. 전 세계적인 신자유주의 체제 내에서 미술관은 경영 혁신과 재정 자립에 대한 요구가 크게 늘어났다. 이러한 상황은 한국의 지역 미술관 운영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본 연구자는 재정 자립에 대처하고 있는 해외 미술관의 사례를 조사하고, 여기에 경기도 지역의 미술관 현황과 비교해, 한국의 미술관 재정 자립을 위한 최적화된 모델을 제시하고자 한다. 그 모델은 재정 자립의 시대적 흐름을 수용하되, 일천한 미술관 역사의 현황을 감안해 국가나 지자체가 공공성이라는 미술관의 본질을 수렴하는 것이다. 이러한 공공성 개념에 기반을 두고 미술관의 재정 자립도를 늘려 나갈 때 국가 정책과 개별 기관 정책 사이의 적절한 균형점이 도출될 것이고, 문화예술기관의 지나친 상업화와 전문성 부재라는 이중의 덫을 피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ddress the issue of financial self-reliance which art museums around the world have been facing as they undergo growth and expansion to better serve the public interests in the 21st century. The economic policies driven by neoliberal ideology are compelling museums to undertake innovative changes in their management style and to strive for financial independence. Such a trend entails many issues that bear on the management of regional museums in Korea. This study investigates how certain overseas museums deal with the financial self-reliance challenge and then conducts a comparative assessment comparing regional museums in Gyeonggi-do with those overseas reference cases. Based on this comparative analysis, the optimized business model for Korean museums is suggested through which museums can pursue financial self-reliance without sacrificing their mission to serve the public interests under the balanced government policies supportive of the public characters of art museums.

      • KCI등재

        문화예술시설의 재정적 독립방안의 관점에서 시니어프로그램의 역할

        안필연 한국품질경영학회 2020 품질경영학회지 Vol.48 No.2

        Purpose: Financial independence of the museum is an urgent issue in Korea. In this paper, methodology to combine arts and culture facilities with senior society is investigated based on case study of various senior programs in other countries. Methods: In this paper, case study of various senior programs from cultural and arts facilities in other countries are investigated in the aspect of public nature and independent management.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case study, optimal methodology is derived. Results: Based on case study of various senior program in other countries, it is clear that art and cultural facilities play important roles in participating elderly people to various social activities through developing programs specialized for elderly people. Conclusion: From analysis of the case study, senior program from arts and culture facilities provides more familiar contents rather than professional contents. Also, they consider more o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local society to develop the senior program, which fulfill both public nature and financial independence.

      • KCI등재후보

        경영자립의 관점에서 본 미술관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대안 모색: 영국과 프랑스의 미술관 법인화를 중심으로

        안필연 유럽문화예술학회 2018 유럽문화예술학논집 Vol.9 No.1

        Seeking any kind of independence in art museum management is generally thought to damage publicness. Since publicness is regarded as the value that comprises the base of an art museum's existence, financial independence as a big part of management independence is placed on the back burner in art museum administration. That being said, the publicness required of art museums in the 21st century is obviously different from that of the past. Thus, the matter of compatibility between publicness and management independence is no longer a matter of choice. We have to become aware of a rapid change in the ecosystem pertaining to a problem in order to approach it. The concept of publicness, an inviolable value of an art museum, is changing more than anything else. As demand by those who enjoy culture and art is diversified, art museums have become unsatisfied with its conventional roles of preservation, research, and education. The conflict between publicness and management independence is increasing as a gradual reduction of public funds works as a factor to stimulate management independence in art museums. England and France have sought after management independence and publicness through the conversion of national and public art museums into corporations. Both nations have run art museums in the form of corporations with autonomy even though a distinction exists in terms of concrete methods. They guarantee the autonomy and independence of art museums through a strategy of incorporation as the solution to tackling the two contrasting assignments of publicness and management independence.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 model for national and public art museums' management independence that is intrinsic, innovative, and functional. It is time to make a more forward-looking endeavor to overcome hardships through alternatives for management independence and understand urgency in reality such as the reduction of public funds. For this to be successful, it is necessary that a variety of subjects both inside and outside the world of art engage in a process of discussion and exploration and communicate with one another. 일반적으로 미술관에 있어서 경영자립은 공공성을 훼손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공공성은 설립주체와 상관없이 미술관의 존립근거가 되는 가치이기에, 경영자립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재정자립은 미술관 행정의 우선순위에서 멀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21세기의 미술관에게 요구되는 공공성은 과거의것과는 분명하게 다른 성격의 것으로, 공공성과 경영자립의 양립문제는 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게되었다. 문제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이를 둘러싼 생태계의 급격한 변화를 인식해야 한다. 우선 미술관의침범할 수 없는 가치인 공공성 개념이 변하고 있다. 문화와 예술에 대한 문화향유자의 요구가 다양화되면서, 미술관도 보존과 연구, 교육 등의 전통적인 역할에 머물 수 없게 되었다. 이에 더해 점진적인 공적 자금의 축소가 국공립미술관의 경영자립을 재촉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공공성과 경영자립 간의 갈등은 더욱 심화되는 추세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영국과 프랑스는 이미 국립미술관의 법인 전환을 통해 경영자립과 공공성을 도모해 왔다. 구체적인 방법에는 차이가 있지만, 양국은 미술관에 자율성을 부여하는 법인의 형태로 미술관 운영을 하고 있다. 공공성과 경영자립의 대립하는 두 과제를 관통하는 해법으로서 법인화라는 경영자립 전략을 통해 미술관의 자율성 및 독립성을 오히려 보장해나가고 있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영국과 프랑스의 경영자립 전략을 참고하여 우리만의 고유하고 혁신적인 동시에 기능적인 국공립 미술관의 경영자립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공공지원금의 축소라는 추세적 현실의 급박함을 인식하고, 경영자립의 대안을 통해 난관을 헤쳐 나가는 보다 전향적인 시도가 필요할 때다. 이를 위해서는 논의와 모색의 과정에 예술계 안팎의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와 소통이 전제되어야 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