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척약재 김구용 유배시에서 교유의 의미

        안장리(An, Jang-Li) 포은학회 2018 포은학연구 Vol.2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고려시대 유배의 특징과 김구용 유배시의 의미에 대해 고찰 하였다. 고려시대에는 고향이나 외가 등으로 유배시키는 연고지 유배형이 있었고, 유배지에서 지방관의 각별한 대우를 받기도 하는 등 비교적 자유로운 교유를 할 수 있었다. 김구용은 명문가의 후손으로 일찍부터 과거에 급제하여 정몽주, 이숭인, 정도전, 이집 등 당대 관료들과 돈독한 유대를 갖고 있었다. 원말명초의 혼란한 국내외 정세에서 두 차례의 유배를 당하였으며, 첫 번째는 연고지인 여흥에 유배되었고, 두 번째는 중국의 운남에 유배되게 된다. 여흥유배시와 운남유배시는 유배환경의 차이로 전혀 다른 면모를 보여주었는데 본고에서는 이를 교유의 측면에서 고찰하였다. 여흥유배에서 김구용은 이숭인, 정몽주 등 의기투합하는 동료와의 교유를 통해 유배의 고통을 극복하였다면 운남유배에서는 중국의 역사적 인물들의 힘들었던 상황을 상기하고 자신의 고난이 이들과 다르지 않음을 확인함으로써 유배길의 고통을 견디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구용은 유배의 고통을 지인과의 교유시 그리고 고인과의 교감을 통해 극복하였고 이는 고려시대 유배문학을 풍성 하게 하는데 기여하였다. This paper presents an investigation into the characteristics of exile during Goryeo and the meanings of Kim Gu-yon s exile poems. In Goryeo, there was an exile sentence to the hometowns of the convicted such as their birth places and relatives homes on the mother s side. They were allowed to engage in relatively free social intercourses at the place of exile, being treated specially by local officials. Kim Gu-yong was a descendent of a prestigious family and passed the state exam at an early age, forming close relationships with government officials of his time including Jong Mong-ju, Lee Sung-in, Jong Do-jeon, and Lee Jip. In the middle of the chaotic situations home and abroad between the end of Yuan and the beginning of Ming, he was exiled twice: he was exiled to his hometown Yeoheung the first time and Yunnan, China the second time. His exile poems created in Yeoheung and Yunnan showed completely different aspects due to th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exile environments. The present study examined them in the aspect of social intercourse. During his exile in Yeoheung, Kim overcame the pain of exile by having a social intercourse with his peers of mutual understanding such as Lee Sung-in and Jeong Mong-ju. During his exile in Yunnan, he endured suffering along his exile path by recalling the difficult situation of historic figures in Chinese history and checking that his hardship was not different from theirs. Kim overcame the pain of exile by writing social intercourse poems with his acquaintances and the deceased, and his exile poems made a contribution to the enrichment of exile literature during Goryeo.

      • KCI등재

        영조어제의 봉모당 소장 양상 고찰

        안장리(An, Jang-li)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 장서각 Vol.0 No.40

        본 논문에서는 영조어제 현황과 봉모당의 소장양상을 고찰하였다. 영조어제는 문집, 열성어제, 刊本, 帖本 등 4가지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문집을 시기별로 구분하면,『어제』 상(1714년~1747년 11월), 『영종대왕어제속편』(1758년 6월~1761년 6월), 『영종대왕어제』(1761년 8월~1763년 7월), 『어제』 하(1763년 8월~1764년 7월), 『集慶堂編輯』(1764년 11월~1767년 9월), 『속집경당편집』(1768년~1770년 8월). 『英宗大王御製拾遺』(1725~1776) 등이다. 이들은 정조 대 건립된 봉모당에 보관되었으며, 철종 대 이건된 봉모당에서 『집경당편집』만 후고에 보관되고 다른 어제들은 봉모당에 그대로 보관되었다. 『열성어제』의 영조어제는 先王인 숙종보다 많은 작품을 남길 수 없다는 이유로 1714년부터 1758년까지의 어제만 편찬하였고, 이를 영조 사후에 간행하였다. 이 역시 철종 대에는 후고에 보관되었다. 영조어제첩본은 『奉謨堂奉安御書總目』에 의하면 1741년부터 1776년까지의 어제로 이루어져 있으나 1770년 이후의 작품이 대부분이며 봉모당에 26개 함에 보관되어 온 것으로 여겨진다. 영조어제간본은 『奉謨堂奉藏書目』에 의하면 1741년 〈御製大訓〉 간행 이후 1776년까지 수시로 간행되었다. 역시 봉모당에 2개의 함에 보관되어 왔다. 현재 영조어제는 대부분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으며, 영조의 문집, 영조어제첩 등은 『英祖 · 莊祖文集』, 『英祖文集補遺』, 『英祖御製解題』 등으로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출판하였고, 영조어제간본, 열성어제 등은 『英祖御製訓書』, 『열성어제』 등으로 서울대학교 규장각에서 출판한 바 있다. This paper presents an investigation into the current state of King Yeongjo’s creations and Bongmodang’s possession patterns of them. His creations consist of four types, which are his collections of works, Yeolseong creations, Gan versions and Cheop versions. His collections of works were divided by the period, and they were “Eoje” Sang (1714~November, 1747), “Yeongjongdaewangeojesokpyeon” (June, 1758~June, 1761), “Yeongjongdaewangeoje” (August, 1761~July, 1763), “Eoje” Ha (August, 1763~July, 1764), “Jipgyeongdangpyeonjip” (November, 1764~September, 1767), “Sokjipgyeongdangpyeonjip” (1768~August, 1770), and “Yeongjongdaewangeojeseupyu” (1725~1776). They were housed at Bongmodang that was built during the reign of King Jeongjo. Only “Jipgyeongdangpyeonjip” was transferred to the Hugo of Bongmodang built during the reign of King Cheoljong with the remaining creations preserved at the original one. In “Yeolseongeoje,” King Yeongjo’s creations only between 1714 and 1758 were published because he believed it would be wrong to publish more works than his predecessor King Sukjong. They were published after his death and housed at Hugo during the reign of King Cheoljong. According to “Bongmodangbonganeoseochongmok,” the Cheop versions of his creations included the ones created between 1741 and 1776 with most of them created after 1770. They were kept in 26 boxes at Bongmodang. According to “Bongmodangbongjangseomok,” the Gan versions of his creations were frequently published from 1741 when “Eojedaehun” was published to 1776. They were kept in two boxes also at Bongmodang. Today most of King Yeongjo’s creations are housed at Jangseogak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His personal collections of works and Eoje Cheops were published into “Collections of King Yeongjo’s and King Jeongjo’s Works,” “Boyu of King Yeongjo’s Collection of Works” and “Haeje of King Yeongjo’s Creations” by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The Gan versions of his creations and Yeolseong Eojes were published into “Hunseo of King Yeongjo’s Creations” and “Yelseongeoje” by Kyujanggak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 KCI등재

        권근(權近)이 추구한 유교국가의 국왕상(國王像) 고찰

        안장리(An, Jang-Li) 포은학회 2015 포은학연구 Vol.1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조선이 유교국가가 되는 과정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유교국가의 키워드를 국왕으로 보고 조선 초기 대표적인 유학자 권근이 정립하려고 하는 국왕상을 조명해 보았다. 권근은 유학관련 저술과 상소를 통해 유교국가의 이상적인 국왕의 면모를 제시하였다. 본고에서는 권근의 저술중『서천견록(書淺見錄)』과『시천견록(詩淺見錄)』, 그리고 상소 중에는 우왕에게 올린 3편의 상소와 정종에게 올린 1편의 상소 그리고 태종에게 올린 3편의 상소를 대상으로 하였다. 본고에서는 권근이 이들 상소에서‘하늘, 부모, 백성, 자신, 신하’ 등 5요소에 대한 국왕의 태도 정립을 요구하고 있음에 착안하여 국왕상의 면모를 고찰하고자 하였다. 권근이『서천견록』, 『시천견록』등 경서에 대한 견해에서 제시한 국왕상은 공경의 마음과 구덕(九德)을 갖추고 전조(前朝)의 신하들을 포용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18세의 혈기방정한 나이에 권신의 꾀임으로 정사를 게을리 하고 놀이에 빠진 고려 우왕에게 요구한 국왕상은 밤에 자고 낮에 깨어있으며 바른 자세로 덕성을 함양하는 수양의 자세였다. 그러나 우왕은 방탕한 생활을 영위하다 결국 24세의 나이에 사약을 받고 죽게 된다. 정종에 대해서도 재미에 탐닉하지 말고 국왕으로서의 체통을 지킬 것을 건의하였다. 정종은 2차례의 걸친 왕자의 난이라는 격동 속에 곧 왕좌에서 물러났다. 태종에게는 국왕으로서의 자기 성찰과 학문정진, 부지런한 정사 외에 전조에 절의를 지킨 신하에 대한 포상과 왕과 백성을 위해 죽었음에도 제사할 후손이 없는 인물에 대한 여제(厲祭) 등을 베푸는 국왕상을 제시하였다. 이를 받아들인 태종은 정몽주와 같이 자신이 죽인 전조의 신하를 포상함으로써 국가와 왕조 위에 ‘절의’라는 이념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유교국가의 기반을 구축하게 된다. 권근은 우왕대부터 끊임없이 경연을 강조하는데 이는 성리학을 뿌리내리려는 조선 초기 상황에서 성리학으로 무장한 국왕을 만들려는 성리학자 권근의 기본적인 의도였다. 태종은 권근이 건의한 효의 강조 그리고 전조의절의에 대한 포상 등을 통해 유교국가의 기틀인 충효를 장려하고 실천하는 국왕상을 정립하게 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process of Joseon becoming a Confucian country. Under the goal, the study set kings as one of the keywords of Confucian country and examined the image of kings that Gwon Geun, one of the utmost Confucian scholars in the early days of Joseon, tried to establish. Gwon proposed the aspects of ideal king in a Confucian country by writing Confucianism-related books and submitting memorials. The study looked into two of his books, Seocheongyeonrok and Shicheongyeonrok, and seven of his memorials, which include three submitted to King Woowang, one to King Jeongjong, and three to King Taejong. Recognizing that he demanded that kings should establish an attitude toward five elements of “Heaven, parents, people, themselves, and subjects” in his memorials, the investigator examined what kind of attitude requested by him. In his views of Confucian classics in his Seocheongyeonrok and Shicheongyeonrok, he proposed an image of kings that had a heart of respect and nine virtues and was capable of embracing the subjects of the previous dynasty. In his memorial submitted to King Woowang of Goryeo, he especially emphasized cultivation of “oneself” to the king that was idle with political affairs and immersed in play at the age of hot-blooded 18 due to the temptations of a powerful courtier. Although he stressed that the king should cultivate his virtues in the right posture, sleeping at night and being awaken during the day, the king kept leading a dissipated life and ended up being killed by poison ordered as a death penalty at the age of 24. Gwon also suggested to King Jeongjong that he should prevent himself from indulging in fun and maintain his dignity as a king. The king was faced with a turmoil of prince’s uprising twice and ended up coming down from the throne. He proposed to King Taejong that he should work on self-reflection, devotion to study, and diligence with political affairs as a king, give rewards to the subjects of the previous dynasty that adhered to their principles, and hold a memorial service for those who died for the king and people and had no descendents to hold such a service for them. Gwon wanted that the king would grant rewards to the subjects of the previous dynasty that he killed such as Jeong Mong-ju, establish a concept of “fidelity” above country and dynasty, and solidify a foundation for a Confucian country that placed the highest values on ideology. Gwon continued to emphasize lecturing and study with kings since the reign of King Woowang, which was his basic intention as a Neo-Confucian scholar to equip a king with Neo-Confucianism in the early days of Joseon when Neo-Confucianism was about to take root in the country. By proposing an image of kings to Kings Jeongjong and Taejong, he established an image of kings that encouraged and practiced loyalty and filial piety, which were parts of the foundation of a Confucian country, by stressing filial piety and giving rewards for loyalty to the previous dynasty.

      • KCI등재

        조선시대 정몽주 숭모 양상 고찰 : 국왕을 중심으로

        안장리(An, Jang-li) 포은학회 2021 포은학연구 Vol.2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포은집』 등을 중심으로 조선시대 포은 숭모 양상을 고찰하는 한편 이를 다시 개인 차원의 숭모, 국가 차원의 숭모, 가문대상의 숭모로 구분하여 정리하였다. 이를 통해 조선 전기의 성종과 중종, 조선후기의 선조와 숙종 그리고 영조 등은 조선의 기틀을 세우고 국난으로 무너진 기강을 재건하는데 있어서 그리고 유교국가로서 조선의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정몽주 숭모에 남다른 정성을 드렸다고 할 수 있으나 조선 태종대 이후 역대 국왕 중에 개인 차원의 숭모, 국가 차원의 숭모, 가문대상의 숭모를 수행하지 않은 왕은 없음을 밝혔다. 본고에서는 조선시대의 대표적 가치인 충절과 유학의 표상인 정몽주 가문을 유지 존속시키고 이에 대한 국가 차원의 치제를 수행한 조선 역대 국왕의 숭모행위가 특정 국왕의 개별적 행위라기보다는 조선이라는 국가유지를 위해 수행해야 할 역대 조선국왕의 기본적인 업무였음을 확인하였다. This study set out to examine the patterns of admiring Poeun among the kings of Joseon and classified them into admiration at the individual, national, and family level with a focus o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Seungjeongwonilgi and Poeunjip. The findings show that Kings Seongjong and Jungjong in the former part of Joseon and Kings Seonjo, Sukjong, and Yeongjo in the latter part of Joseon put their whole minds to the admiration of Jeong Mong-ju to establish the foundation of Joseon, rebuild the discipline that fell due to a national crisis, and emphasize Joseon s identity as a Confucian state. Since King Taejong, all the kings of Joseon admired Jeong at the individual, national, and family level. The findings of the present study show that the kings of Joseon engaged in the act of admiring Jeong Mong-ju, who represented loyalty, one of Joseon s representative values, and was a model of Confucianism, by keeping and maintaining his family and supporting his memorial service with financial aids as part of their basic duties as a king of Joseon to maintain the state rather than a personal practice by certain kings.

      • KCI등재

        시권(試券)을 통해 본 유교적 인간상 고찰

        안장리(An Jang Li) 포은학회 2015 포은학연구 Vol.1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조선시대 시권에 나타난 인간상에 대해 고찰하였다. 이황, 안담수, 김성탁 등이 과거에 응시했을 때 문왕, 굴원, 이응과 곽태, 백희와 문강 등에 대해 논의하되 특히 이들의 특정 행위에 대해 논술하는 문제가 출제되었다. 이들은 각각 중국역사에서 성군, 충신, 고사, 열녀 등으로 평가받는 인물로 재론의 여지가 없는 인물들이었다. 김성탁은 문과시험에서 문왕이 성군임을 확인하고 조선의 왕도 문왕의 정신을 계승하여야 함을 건의하였으며, 진사시험에서는 굴원이 충신임을 강조하기 위해 주자의 논리를 충실하게 끌어다가 양웅의 논리에 반박하였다. 이황은 향시에서 당대 신하의 역할은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이응과 곽태를 신선으로 선망한 것이 잘못되었을 뿐 이들이 갖춘 덕은 인정해야 한다고 하였고, 안담수는 생원시에서 백희의 절의가 본받아야 하는 여인의 덕목임을 강조하였다. 이처럼 시권에서 유교국가의 가치를 대표하는 이들에 대한 논의를 요구하는 이유는 결국 이들에 대한 비판보다는 이들의 행위를 환기하여 유교적 가치를 강조하기 위해서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당대 시험 출제의 의도는 모르는 답을 찾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아는 답을 확인하여 공인된 가치관을 공고히 하려한 점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This paper presents an investigation into the human characters in Shigwon during Joseon. Such characters as Munwang, Gulwon, Yieung, Gwaktae, Baekhee and Mungang were discussed through the Shigwons of Lee Hwang, Ahn Dam-su, and Kim Seong-tak with questions made to discuss their particular acts. They are praised as sage kings, loyal subjects, Gosas, or chaste women in the Chinese history, leaving no room for re-reviews. Kim Seong-tak confirmed that Munwang was a sage king and proposed that kings of Joseon should inherit his spirit. He also fully embraced the logic of Zhu Xi and refuted that of Yangwoong to highlight that Gulwon was a loyal subject. Lee Hwang argued that the one of the roles of subjects should be to save people in distress and that the virtues of Yieung and Gwaktae should be recognized since it was only wrong to admire them as Taoist hermits with miraculous powers. Ahn Dam-su emphasized that Baekhee's fidelity was one of virtues that women should emulate. Those findings indicate that Shigwon requested discussions about the figures representing the values of a Confucian state to arouse people's interest in their acts and emphasize the Confucian values rather than criticizing them. That is, the intent of exam questions those days was to have examinees check the answers they already knew and confirm the officially recognized values rather than finding answers they did not know.

      • KCI등재

        일반논문 : 연민(淵民) 이가원(李家源)의 인물전(人物傳) 일고(一考)

        안장리 ( Jang Li An ) 연민학회 2012 淵民學志 Vol.17 No.-

        본고에서는 연민의 『韓國名人小傳』과 『李朝名人列傳』 등 인물전을 통해 역사서 기술의 기반이 되는 역사관과 인간관을 고찰하였다. 연민의 인물전은 인물사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1669명이라는 많은 인물을 다루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는 역사 전개에 있어서 다양한 계층, 다양한 역량의 필요성을 인정한 연민의 역사관 때문으로 여겨진다. 연민 인물전은 개개 인간의 총체적인 면모를 밝히기 보다는 역사적 상황에서의 거취를 중시하고 있다. 연민의 인물전에서 정몽주는 대의를 위해 순절한 인물로, 정도전은 고려를 배반하고 나아가 조선에서도 반역의 기치를 올린 출세주의자로 부각되어 있다. 연민은 인물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 혈통과 학통을 연계지어 역량을 평가하였고, 성리학·문장·벼슬 등 당대의 잣대를 인물 평가의 기본으로 삼았지만 미천한 신분의 중인, 하찮게 여겨지던 예술가 그리고 반역자의 경우도 과학이나 문장 등에 있어서 실력이 뛰어나고 훌륭한 작품을 남겼거나 세상의 부조리를 개혁하려 하였다면 충분히 가치 있는 인물로 평가하였다. 그리고 무엇보다 애국애족의 거취에 최상의 가치를 두었다. 본고에서는 연민의 인물전이 신분이 높은 기득권자에 의해 기록된 역사 즉, 사화와 당쟁으로 점철된 역사, 정치 중심의 역사 서술에서 안용복과 같은 미천한 애국자가 설 자리가 없다고 판단하여 시작되었음을 밝혔다. 연민은 인재가 쓰이지 못하는 시대의 부조리함을 비판하고 우리나라가 인재가 많은 나라라는 자부심을 그려냈는데 이는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정신을 계승한 것이다. 아울러 본고에서는 연민이 인물전에서 野史에 전하는 다양한 인물과 그들의 이면적 모습을 흥미있게 소개하였음을 밝혔다. Yeonmyeon tried to write a history like Sima Quan`s 『Shiji (historical records)』. But, he didn`t leave a history. Therefore, this study considered Yeonmyeon`s view of history and man through his 『Brief biographies of Korea Master 』and 『Lee Dynasty Master series 』. Because it is the basis of describing a history. Even though Yeonmyeon`s Inmuljeon(Peoples) is not a figure dictionary, it has a characteristic to treat a large quantity of 1669 figures. This is due to Yeonmyeon`s view of history in which he recognized the necessary of different class and ability. This article determined that Yeonmyeon`s Inmuljeon(Peoples) has the characteristic to consider very important in one`s position in the historical context rather than define the total aspect of an individual people. Then, Yeonmyeon estimated that Jeong mong-ju was the man who died for his loyalty, on the contrary to this, Jeong do-jeon was a status seeker who betrayed the Kingdom of Goryeo, furthermore raised up the treason to Joseon Dynasty also. For explaining a man, he estimated an ability connecting a family to a scholastic mantle, and a people based on the criterion that was used in that time such as Neo-Confucianism, a sentence and government post, however, he also estimated a man who was a lowly status such as the public, or an artist who was supposed to be non-person, and even a betrayer as being worth enough, if they had a good ability in a science and a sentence, or left a good work, or tried to revise the irrationality in the World. Moreover, he had put the devotion to one`s country and to ones people on the best value. This is also because the purpose of writing the Inmuljeon was based on the devotion to Yeonmyeon`s country and to his people. This paper determined that Yeonmyeon`s Inmuljeon carried on the spirit of scholar of the Realist School of Confucianism in the lad of Joseon Dynasty, which drew the country where has the absurdity of the age when a talented person is not used and great pride what the country has many talented person. In addition, this study has found that in the Inmuljeon, Yeonmyeon interestingly introduced various peoples and the hidden side of them who appeared in a history by understanding that the humble patriot, such as An yong-bok, didn`t have a post to stand in the historical presentation based on history and politics which was riddled with a series of a historical story and political strife recorded by the privileged class of high standing.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영조(英祖) 궁궐 인식의 특징

        안장리(An Jang-li) 한국학중앙연구원 2006 한국학 Vol.29 No.3

        본고에서는 영조 이전 시기 위정자들이 궁궐명명의 기준을 국가의 공적공간임을 표상하여 ‘국가의 융성,’ ‘유가 덕목,’ ‘승경의 향유,’ ‘건물의 기능’ 등에 두었으나 영조는 궁궐의 일부 건물을 사적 공간으로 인식하여 개인적 추억과 추모를 궁궐 명명의 기준으로 두었음을 밝혔다. 또한 이와 같은 명명의 배경으로 영조 만년 생활의 특징인 정침이 아닌 집경당에서의 30년 생활, 어제의 다작(多作)과 독특한 문체 창조 등을 들었다. 영조가 경희궁의 정침(正寢)인 융복전(隆福殿) 보다 회상전(會祥殿)을 숙종(肅宗)의 상징물로 여긴 이유는 영조가 7년간 ‘억석와(憶昔窩)’라 이름 붙인 사알방(司謁房)에서 회상전의 선왕을 시탕(侍湯)했기 때문이며, 보경당(寶慶堂)을 ‘탄생당(誕生堂)’이라 명명한 이유는 생모에 대한 예우로 붙인 것으로 보았다. 경선당(慶善堂)은 왕자의 거처였는데 영조는 부모에게 귀여움을 받은 경험을 바탕으로 부모에 대한 ‘추모당(追慕堂)’이라 명명하였다. 집경당(集慶堂)은 영조 만년의 생활 공간으로 본래 예연당(蘂淵堂)이던 이름을 숙종이 집경당으로 개명하였고 영조는 종용당(從容堂), 정와당(靜臥堂) 등의 별명을 붙였다. 함일재(咸一齋)는 창의궁(彰義宮)의 한 건물로 영조는 이 ‘구저(舊邸)’를 자식과 손자까지 추모하는 가족 추모 공간으로 표현하였다. 이외에도 영조는 궁궐 주변 경물 중 본인과 관계된 곳을 ‘추모동(追慕洞),’ ‘추모현(追慕峴)’ 등으로 명명하여 개인적이고 일상적인 특성을 일반성으로 확대하려고 하였다. 이는 궁궐을 왕으로서의 위정 공간으로 여기거나 개인적 건물을 사대부의 자성공간으로 삼아 명명하던 방식과는 아주 달라진 양상이다. 이로 볼 때 조선후기의 구체적 실상과 일상성을 중시하던 풍조는 왕에게도 예외가 아니었음을 알게 한다. This thesis is intended to show the trait of King Youngjo. Jeong do jeon (鄭道傳), King Saejo(世祖), King Injo(仁祖), King Sukjong(肅宗), the politician thought the palace as governmental place. So each building in the palace was called as 'prosperity of nation', 'Confucianism', 'participate with beautiful scenery', 'the purpose of each building'. King Youngjo regarded the palace as a symbol of his private place. He named Salbang(司謁房) Eokseokwa(憶昔窩). That was continuous with his father. He named Bokyungdang(寶慶堂) Tansaeingdang(誕生堂) not as an expression of self-pride but as a filial gesture to his birth mother. He named Kyungsondang(慶善堂) Choomodang(追慕堂) as it reminded him of his childhood. Jipkyungdang(集慶堂) was a place where King Youngjo worked at his advanced age. He named it Jongyoungdang(從容堂) or Jeongwadang(靜臥堂). This testifies to the trend of the late Chosun dynasty when routines were highly regarded both outside and inside of the palace.

      • KCI등재

        한중(韓中) 시문선집에 수록된 정몽주 시문의 위상과 특징

        안장리(An, Jang Li) 포은학회 2020 포은학연구 Vol.2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정몽주의 작품이 수록된 조선과 중국의 시문선집을 고찰하였다. 정몽주 시문이 수록된 선집으로 우리나라 김종직의 『청구풍아』와 서거정의 『동문선』, 남용익의 『기아』, 장지연의 『대동시선』 그리고 중국 남방위의 『조선시선』, 오명제의 『조선시선』, 전겸익의 『열조시집』, 주이존의 『명시종』등을 고찰하였다. 『청구풍아』와 『동문선』은 모두 정몽주의 시를 많이 수록하였는데 『청구풍아』는 125명 중 제9위였고, 『동문선』은 388명 중 제6위였다. 내용상으로는 모두 사행시가 많았으나 『청구풍아』는 철리시와 악부시, 『동문선』에는 종군시, 변새시, 자연시 등을 수록한 차이가 있었다. 『기아』와 『대동시선』은 수록내용이 비슷한데 기존 시선집에 비해 적은 작품을 수록하였으며, 호방함을 드러내는 시 위주로 선정하는데 그쳤다. 남방위와 주이존의 선집에는 오류가 많아 오명제와 전겸익의 선집을 중심으로 검토하였다. 오명제의 『조선시선』에 수록된 113명의 우리나라 시인 중 정몽주의 작품수는 제2위였으며, 『열조시집』은 제3위였다. 그러나 허균의 영향이 컸던 이 시선집에서 허균의 스승인 이달과 누이인 허난설헌을 제외하면 정몽주가 모두 제1위이다. 중국시선집의 경우 우리나라에 비해 적은 편수가 실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주제의 시가 수록되어 있으며, 특히 『열조시집』은 충신 정몽주의 면모를 강조한 특징이 있다. This study set out to investigate collections of poetry and prose works containing Jeong Mong-ju s works published in Joseon and China. The collections containing his poems include Cheonggupunga by Kim Jong-jik, Dongmunseon by Seo Geo-jeong, Gia by Nam Yong-ik, and Daedongsiseon by Jang Ji-yeon in Joseon and Anthology of Joseon by Nambangwi, Anthology of Joseon by Omyeongje, Yeoljo Collection of Poems by Jeongyeomik, and Myeongsijong by Juijon in China. Both Cheonggupunga and Dongmunseon have many of Jeong Mong-ju s poems. He ranked No. 9 of 125 writers whose works were published in Cheonggupunga and No. 6 of 388 in Dongmunseon. In terms of content, many of his poems in these collections are envoy poems. Cheonggupunga also presents his Cheoli and Akbu poems, while Dongmunseon features his poems about service in a war, soldiers in the frontier, and nature, as well. Gia and Daedongsiseon chose Jeong s poems similar in content. They contain relatively fewer poems of Jeong than previous collections and focus on his poems displaying his magnanimous nature. Since there were many errors with the collections by Nambangwi and Juijon, the present study reviewed mainly the collections by Omyeongje and Jeongyeomik. Of 113 Korean poets whose works are published in Anthology of Joseon by Omyeongje, Jeong recorded No. 2. He also recorded No. 3 in Yeoljo Collection of Poems, which was deeply influenced by Heo Gyun. Except for Lee Dal, Heo s teacher, and Heo Nanseolheon, his sister, Jeong recorded No. 1 in terms of works published in the collection. The collections published in China contain a smaller number of Jeong s works than their Joseon counterparts, but there are his poems of more diverse topics published in them. Yeoljo Collection of Poems, in particular, puts an emphasis on Jeong s aspects as a loyal subjec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