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민관관계의 실태와 역사적 변천

        安成浩 대전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1994 社會科學論文集 Vol.13 No.2

        본 연구를 통해서 확인된 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1980년대 말 이후 민주화개혁으로 다소 나아지고 있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는 관존민비적 민관관계의 고질로부터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관존민비적 민관관계를 청산하고 민주적 대민관계를 정립하는 문제는 지방자치 혁신의 현안으로 남아 있다. 둘째,관존민비적 민관관계가 조선왕조의 국가이념인 유교주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통념은 그릇된 것이다. 오히려,유교주의는 현실개혁의 이념으로서 민본적 민관관계의 정립을 주장하였다. 셋째,민관관계는 민과 관,시민사회와 국가 사이의 역학관계를 반영한다. 따라서 관존민비적 민관관계는 관에 대한 민의 종속적 역학관계를 나타낸다. 다시 말하면,관존민비적 민관관계는 국가권력에 대한 시민사회의 미성숙을 뜻한다. 넷째,관존민비적 민관관계 속에서 관에 대한 민의 저항의식이 커간다. 그리고 관존민비적 민관관계가 극심해질 때,관에 대한 민의 저항의식은 행동으로 폭발한다. 이를테면, 1862년 임술농민항쟁과 1894년 갑오농민전쟁,한말 애국개몽운동, 1919년 3.1운동을 비롯한 항일독립투쟁, 1960년 4.19혁명과 1987년 6월시민항쟁 둥이 그 예들이다. 다섯째,관존민비적 민관관계의 강화는 중앙집권화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지방의 힘이 약해지고 중앙집권화가 추진될 때,관존민비적 민관관계는 강화되는 경향이 있다. 이를테면,임진왜란으로 인한 지방세력의 피폐와 중앙집권화, 한말 갑오경장과 일제침략으로 인한 중앙집권화,일제식민통치의 중앙집권화,1961년 5. 16군사정권에 의한 중앙집권화,그리고 1972년 유신체제의 중앙집권화 등은 어김없이 주정적 민관관계를 수반했다. 여섯째, 역사적으로 관존민비적 민관관계의 강화에 있어서 일본의 역할이 지대했다. 임진왜란,한말의 일제침략, 그리고 일제식민통치는 관존민비적 민관관계를 강화시켰다. 특히,역사상 전례를 찾아볼 수 없이 가혹했던 일제식민통치는 압제와 소외, 착취와 저항을 특정으로 한 식민지형 민관관계를 강고하게 형성했다. 일곱째,해방 후 미군정과 역대 반민주 · 권위주의정권들이 일제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하지 못함으로써 지금까지 식민지형 민관관계의 찌꺼기들이 남아 있다. 해방 후 식민지형 민관관계 청산의 첫번째 계기였던 1960년 4. 19혁명은 1961년 5. 16군사구테타로 좌절되고 말았다. 1987년 6월시민항쟁은 그 두번째의 계기를 만들었다. 지금 우리사회는이 두번째의계기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개혁의 도정에 있다. 식민지형 민관관계의 극복이야말로 향후 지방자치혁신의 현안과제로 남아 있다.

      • 韓國人의 正義知覺에 關한 硏究

        安成浩 大田大學校 1988 論文集 Vol.7 No.1

        According to my previous study, egoistic self-interest perceptions appear to expain a relatively small portion of the variance in policy responses. The major portion of the variance in policy responses in expained by the judgments of procedural justice as a dominant determinat in citizens' policy responses. This study is to theoritically develop and empirically test Koreans' justice perceptions. It is understood that the justice judgments subsume some kinds of justice norms as criteria of fairness. Justice norms are social prescriptions of prohibitions that a community uses to create fair relations among its members. Generally, two categories of justice norms have been distinguished : distributive justice norms, i.e., the fairness criteria of the outcomes received; and procedural justice norms, i.e., the fairness criterion of the procedure by which the outcomes are distributed. In this study, four distributive justice norms and a procedural justice norm are considered. The five justice norms argued are : (1) Equality : All community members deserve equal amounts of divisible resources. Alternatively, community members should be required to bear equal burdens when necessary. (2) Need : All needs of community members deserve equal satisfaction. Alternatively, community members should sacrifice equal amounts of satisfaction. (3) Merit : Community members deserve rewards in proportion to what they contribute to the community. (4) Ascription : Community members deserve rewards according to relevant ascriptive traits, such as age, sex, class, region, family connection, or school connection. (5) Procedure :The procedural justice does not seek patterned fair results. Procedural justice can be thought of as pertaining to the perceived fairness of rules which govern policy process. Six rules can be suggested that might be applied when judging the fairness of a procedure : consistency across time and person, suppression of biases, accuracy of information, correctability of a decision, representativeness in a decisionmaking body, and the maintenance of ethical and moral standards. In order to test a set of hypotheses derived from the theoritical model of policy responses developed, survey data were collected through standardized interviews with 313 sample subjects residing in Taejon dity and Taeduk kun during the summer of 1987. Each subject answered 22 questions on a 5-point Likert scale with the aid of an interviewer. The findings of the statistcal analysis of survey data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1. The first issue tested was about the categorization of citizens of value orientations toward distributive justice norms. The results of an oblique rotated factor analysis indicated that the value orientations of citizens toward distributive justice norms tended to be categorized into three areas : equality-related justice norms comprising equality and need, merit norm, and ascription norm. 2. The second issue examined was to ascertain the components of procedural justice judgments of public policies in general. The results showed that consistency across time and person, representativeness, correctability of the decison, ethicality, and accuracy of information are all important in assessing the fairness of the goverment dicisionmaking procedure. In particular, consistency and representativeness among these rules were prominent components citizens used in assessing the fairness of the government process. 3. The last issue was concerned with individual differences in the preferences of distributive justice norms. The results proved that age, sex, and education differences differentiated the preferences of distributive norms. The larger portion of the old tends to prefer ascriptive justice norm whereas the larger portion of the young tends to prefer equality-oriented justice norms. The relative large portion of women appears to follow equality-oriented justice norms, whereas the relative large portion of men appears to follow the norms of merit and ascription. Finally, egalitarian values were found to be linked to education.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