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티베트 불교사원 종교 활동의 곤경(困境) ­-직공사원[直貢替寺]의 종교대법회 고찰을 예를 들어-­

        심혁주 국립민속박물관 2007 민속학연구 Vol.0 No.21

        This paper is based on a field study. The author visited a tributary temple, a representative Tibetan Buddhist temple, located at Mukjukgongka-hyeon, the northeastern part of Lasa, the capital of Tibet which is located in the southwestern part of China. Through the interviews and observations, this paper was made. The tributary temple is a suzerain temple of Baekgyo, one of four big Buddhist sects in Tibet. From its foundation in the year of 1,179 to the present, the tributary temple has been positioned as the key temple of traditional Baekgyo so its existence is respected by Tibetans as the center of historical religious activities and faith. Historically, in the tributary temple, three traditional large Buddhist lecture meetings have been handed down and these lecture meetings are held every 12 years: one is in the year of pig, another in the year of snake, and the other in the year of monkey. Among these three lecture meetings, the lecture meeting held in the year of monkey is most respected by the believers of Baekgyo and attracted by the relevant field. The purpose of holding this esoteric lecture meeting is to commemorate a great Buddhist priest, Yeonhwasaeng, who was born on the 11th day of the month of monkey in the year of monkey of the Tibetan calendar. In the Tibetan calendar, it is a religious festival for Tibetans that is continued for about 7 days from June 6 to June 15 of the given year. While staying in the tributary temple that holds the Buddhist lecture meeting, the author could observe the relationship between Buddhist temples and the Chinese government (whether religious activities are free or not), the internal structure of a temple, and the actual difficulties with holding a traditional Buddhist lecture meeting. The visit to the tributary temple which is a suzerain temple of Baekgyo, Tibetan Buddhism, for research is the first case in Korea. This paper is positive consideration of the contents of the traditional religious festivals which have been handed down from ancient times, of the meanings in the contents, and the analysis of the reality of Tibetan Buddhist temples of today in the relationship with the Chinese government.

      • KCI등재
      • KCI등재

        조지 포레스트(George Forrest, 1873-1932)의 윈난(雲南)식물채집과 이미지의 오류

        심혁주 강원사학회 2019 江原史學 Vol.0 No.32

        George Forrest (1873-1932) is a botanist from Scotland. Since his departure for plant collection in Yunnan, China in May 1904, he has explored the southwest of China six times in 28 years, until his death at the age of 59 in 1932. The reason why he went to China was because of the purpose of the national dimension at the time, the expansion of academic awareness of human history and natural history, and the desire for new space, but personally, because of the curiosity about rare flowers and tropical plants that had spread to East Asia at that time . He suffered a great deal of trouble because of the climate and mystery of the space he first experienced in Yunnan, China, until he discovered the flowers and plants he was looking for. Those of Yunnan that he faced at the time were places, environments and races that he did not experience in the West.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aise a misunderstanding of the space that China 's Yunnan experienced in George Forest experienced by his western gaze and the' otherization 'of the space formed naturally by him. Considering that those who have not been to Yunnan in the West at the time have finally believed in the fragmented feelings and impressions of the people who have gone through and the spread of the image, the records and impressions left by Forrest may have a gap in the climate of Yunnan's climate will be. In order to highlight the theme consciousness, the text will first trace the trace of vegetation in the southwest part of China (Yunnan and Tibet), which George Forest explored, and trace the history of the climate of the place he felt at that time, and examine the plants brought to England. Through this, he examined the peculiarity of Yunnan in China, which he recognized at that time, and how he looked at the space, topography, climate, race and hygiene that he recognized separately from plant collection, I want to track whether it is "typed". 조지 포레스트(George Forrest, 1873~1932)는 스코틀랜드 출신의 식물학자다. 그는 1904년 중국 윈난(雲南)으로 식물채집을 위해 떠난 이래로 1932년 59세의 나이로죽을 때까지 중국 서남부를 28년간 6번씩이나 탐험했다. 그가 중국으로 탐험을떠난 이유는 당시 국가적 차원의 목적, 즉 유럽의 인류사와 자연사에 대한 학문적인식의 확대와 새로운 공간에 대한 욕망도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그가 당시 동아시아로 번지고 있었던 희귀 꽃과 열대식물에 대한 호기심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포레스트는 찾고자 했던 꽃과 식물을 발견하기까지 중국 윈난일대에서 처음 경험하는 공간의 특수성 때문에 큰 곤경을 겪었다. 당시 그가 직면한 윈난의 그것들은서구에서는 접촉하지 못했던 인종, 기후, 종교, 식물들이었다. 본문의 목적은 식물학자 조지 포레스트가 경험한 중국 윈난 일대의 공간을 그의서구적인 시선과 그로인해 자연스럽게 형성된 타자의 이미지와 그 오류를 추적하고자한다. 19세기 서구에서 중국 윈난을 가보지 못한 사람들은 결국 가본 사람이전파한 단편적인 느낌과 인상 그리고 그들이 전파하고 유통한 이미지를 신뢰할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할 때, 포레스트가 남긴 기록과 인상의 이미지들은 실지윈난의 공간이 갖고 있던 특수성과 간극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본문은 먼저 조지 포레스트가 탐험했던 중국 서남부(윈난과 티베트)지역과 식물채집의 동선을 추적하면서 당시 그가 체험한 장소의 풍토성을 추적하고 영국에 들여온식물들을 살펴볼 것이다. 이를 통해 당시 그가 인식했던 중국 안의 윈난이라는 공간은 어떠했는지 살펴보고 그가 식물채집과는 별개로 인식했던 그곳의 지형, 풍토, 인종 그리고 위생 등을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았으며 그런 경험과 인식이 윈난을어떤 개념적 공간으로 이미지화 되었는지를 추적하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티베트 莊園의 특색: ‘帕觉拉康(파줴라캉)’ 귀족 가문을 예를 들어

        심혁주 순천향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11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Vol.29 No.-

        In Tibet, the feudalistic serf system began around the 10th century and dominated all over the country after the 13th century. The main characteristic of the system is that the nobility possesses land as well as serfs. Before 1951, the former Tibetan society had seen fundamental three lord classes of government officials, secular aristocrats and high-ranking Lamaist monks who played a core role in politics, religion and economy in the country. Although they were less than 5% of the total population, they had many of the lands forests farms. mountains and rivers along with livestock farming. Besides, serfs, about 95% of the population, had to live their life under the control of those high classes. The Tibetan serfs are largely classified into ‘Chapa’, ‘Toiyong’ and ‘Nangsaeng’, all accounting for more than 90% of the whole Tibetan population. Especially Nangsaeng, called the slavery class, took 5% of the population and they had no ownership of land and were not allowed for freedom of personal behavior and even marriage and their status tended to pass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The main part of the paper, based on such historical facts above, is focused on the relation between the three lord classes and manor, the role and size of manor and the truth of it. It is because to understand primarily the heart of the operation system of manor and its internal rules at that time could be actually led to more access to the comprehensive grasp of their feudalistic serf system. However, it is also true that there are a great deal of differences among each region across the country in order to generally explain and analyze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rf system, which could not satisfy a full understanding of the subject. Hence, in this paper, the Pha-jo-Iha-khang family, which had had the largest manor in the region of Zangzi, was referred to as a typical example. 10세기부터 티베트에서는 封建農奴制가 시작되었고 13세기부터는 전 지역에 보편화되었다. 티베트 봉건농노제의 특징은 莊園의 소유, 즉 귀족이 토지의 장악과 농노의 소유가 그 핵심 내용이다. 1951년 이전, 舊티베트 사회는 官家, 세속貴族, 불교 사원의 고위라마승 등으로 형성된 3대 영주가 정치, 종교, 경제의 핵심 축을 이루고 있었다. 이들은 티베트 전체 인구의 5%에 밖에 안 되는 소수였지만 티베트의 방대한 토지, 목장, 산림, 산천과 주요 목축을 장악하고 있었다. 그 외에 95%에 해당되는 티베트의 농노는 사실상 3대영주의 관리 속에서 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티베트의 농노는 크게 ‘差巴’, ‘堆穷’, ‘朗生’으로 구분되는데 이들은 티베트 전체인구의 90%를 초과하고 있었으며 이중 노예 등급으로 다시 분류되는 낭생은 5%의 인구비율을 보였다. 이들에게는 토지의 소유권이 없었으며 인신의 자유와 혼인의 문제 또한 자율권이 허락되지 않았다. 또한 이들의 이러한 처지와 신분은 대대로 세습되었다. 본문은 상술의 역사적 사실을 주지하면서 전통시대 티베트 경제와 사회 체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었던 3대 영주와 장원과의 관계, 장원의 규모와 역할, 장원의 실체를 파악하는데 주목하고자 하였다. 이는 舊티베트 사회의 토지 제도, 즉 장원의 운영 체계와 그 내부적 규율을 파악하고 이해하는 것이 사실상 티베트 봉건농노제도의 실체를 가늠하는 핵심 내용 중에 하나라고 인식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티베트 장원과 농노제의 특성을 포괄적으로 설명하고 분석하기에는 티베트 각 지역과 특성의 차이가 현저히 존재하기에 연구의 집중도와 밀도가 떨어질 수 있다. 따라서 본문에서는 티베트 后藏의 江孜(장쯔)지역에서 가장 큰 장원을 형성하며 티베트 귀족 세계에서 인정받았던 帕覺拉康(파줴라캉)가문의 莊園을 그 전형적인 사례로 들어 설명하였다.

      • KCI등재

        티베트의 지속과 변화 고찰 -阿壩藏族羌族自治州 ‘黑水縣’의 문화접변과 정체성을 중심으로

        심혁주 국립민속박물관 2009 민속학연구 Vol.0 No.24

        This essay focuses on the empirical study on the Tibetan area, the central area of the Southwest Project which was ordered by the Chinese government (Deng Xiao Ping) in 1986, with the effects and issues of the project in mind. The objective is to understand the identity of contemporary Tibetans and, using empirical method, diagnose the effects and issues of the Southwest Project. Therefore, this essay selected an area inhabited by Tibetans and tried to shed some light on the negative effects of the Southwest Project, which include psychological trauma on the Tibetans, and changes in their behavioral patterns,-especially the changes in Tibetan identities brought about by contacts with ethnic Chinese, through acculturation. Thus, the Heishuixian, Aba Tibetan Autonomous Prefecture in Sichuan was selected as target area for field research in this study. The objective and direction of the field research focused on (1) the identity changes in Tibetan people of Heishuixian and its causes, (2) the Tibetan’s collective memory of their history, which involves using and forgetting, and (3) in-depth study of cultural changes they are going through and its background. The study is based on empirical records gathered through field research conducted in 2007 and 2008. Also, the study maintained an outsider’s point-of-view, which can be dangerous and biased in influencing the potential prejudices of the researchers. However, the heavy presence of latent or conscious prejudices is frequently evidenced in researches conducted by ethnic Chinese scholars on the history of minority groups, especially that of Tibetan’s. Chinese records and literature provide historical records in orthodox and typical perspective. It is hard to overlook the fact that these records are exclusively on individuals and minorities as narrated by elitists and the ruling class. Therefore, this study aims to overcome the orthodox and typical viewpoint that is an ethnic Chinese- centered depiction of history by (1) rethinking the existing pieces of literature with data gathered through field research on the Tibetan’s collective memory of society and history and (2) understanding the changes in Tibetan’s cultural characteristics and subjectivity through an ethnological perspective. In other words, an outsider’s perspective is the appropriate method in examining the changes in a target people’s culture and identity. Thus, this essay focuses on the records and understanding that clearly reflects the perspectives of the locals and that were gathered directly from field research. This will provide substantial help in understanding Tibetan ideas of where they came from and why they try to maintain collective memory as a people. This study aims to confirm the fact that the Chinese government is trying to unite China as an “organically unified multi-ethnic country” with its own distinctiveness through research on remote and exterior areas. 본 논문은 1986년 중국지도부(등소평)의 지시로 시작된 西南工程의 내용과 쟁점을 주지하면서, 서남공정의 핵심 권역인 티베트의 지역의 실증적 고찰에 주목하였다. 이러한 고찰은 서남공정의 효과와 문제점을 실증적으로 진단하면서 오늘날 티베트인들의 정체성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특정한 티베트 민족의 거주지를 선정하여 오늘날 서남공정의 후유증으로 나타나고 있는 티베트인들의 심리적 장애와 그로인해 표출된 행위양식을 문화접변의 사례를 들어 밝히고자 한다. 그 속에서 한족과의 문화접촉으로 인한 정체성의 변화에 주목할 것이다. 따라서 본문은 그 구체적인 대상지역을 四川省 阿坝藏族自治州의 黑水縣으로 설정하였다. 그리고 현지답사를 진행하였다. 현지답사의 목적과 연구의 방향은 크게 세 가지 방면에 주력하였다. 첫째, 흑수현 티베트인들의 정체성의 변화와 그 원인, 두 번째, 티베트인들의 집단 역사기억의 활용 및 망각의 현실, 세 번째, 흑수현 티베트인들의 객관적 문화특질의 변화와 그 배경에 관한 심층적 고찰이다. 연구의 내용은 본 연구자의 2007년과 2008년 두 차례에 걸친 현지답사와 면담을 통해서 얻어진 실증기록에 의거하였다. 또한 본 연구는 변경 적 관점을 견지하였다. 이는 문제들을 사고 할 때나 고찰할 때 연구자 내부에 잠재돼 있는 ‘편견’의 인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스런 관점의 편향성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간 소수민족의 역사 특히나 티베트의 기록을 담당한 대부분의 한족 학자들의 연구경향(역사문헌. 학술저작물)과 패턴을 보노라면 그들 또한 잠재된 혹은 의도된 편견이 심하게 자리하고 있음을 발견하곤 한다. 중국 측이 제시하는 문헌과 저작물은 정통적, 전형적 관점에서 기록한 역사기억이며 중심부에서도 소수 엘리트 지식인들이 권력을 가진 일부 통치자들만 기록하고 수많은 개인들과 변경지역 사람들에게는 배타적이었음을 숨길 수 없다. 따라서 본 연구자의 현장답사를 통한 티베트민족의 집단 ‘사회기억’과 ‘역사기억’의 관점에서 전통적 역사문헌을 다시 생각하고 민족학의 관점에서 티베트인들의 객관적 문화특질의 변화와 주관적 정체성의 변화현상을 이해한다면 전형적 관점에서 제시하고 있는 한족중심주의의 역사서술과 편향성에서 어느 정도 벗어 날 수 있을 것이다. 연구자가 중요시하게 여기는 현지조사는 변경 적이고 생동적이며 미시적이기 때문에 전형적 관점에서 놓치거나 잘못된 것을 보완할 수 있으리라 판단된다. 다시 말해서 변경 적 관점이야말로 해당민족의 정체성과 문화의 변화 동인을 올바로 살필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한다. 따라서 현지조사에서 토착인들의 관점을 반영한 기록과 이해를 강조하는데 역점을 둘 것이다. 이는 결국 그들(티베트 민족)이 왜 자신들이 누구의 후예들이며 공동의 집단의식을 견지하고자 하는가를 이해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다. 이와 같은 이론적 현실적 과제를 통하여 본 연구는 중국지도부가 ‘변강’이라는 疆域 연구를 중국이라는 ‘통일적 다민족국가’라는 특수성과 유기적으로 결합시키려 한다는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