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강릉 강문동토성의 축조기법과 성격

        심정보 동아시아문물연구소 2015 文物硏究 Vol.- No.27

        Gangmundong Earthen Fortress is located on the Jukdo peak and the address of the area is 265, Gangmun-dong, Gangneung City, Gangwon Province. Before the fortress was found, Hyundai Hotel Gyeongpodae was constructed and run. As the hotel was considering its extension before the 2018 Winter Olympics in Pyeongchang, an archaeological study was carried out, thus leading to the discovery of the fortress. The earthen fortress meets the East Sea in its east and the Gyeongpo lake in its north and west. In its south, the Gyeongpo creek flows from the Gyeongpo lake to the East Sea. From the top of the Jukdo peak to the bottom of the slope, the semi or real rammed earth technique was us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fortress body and land formation. As for the western end of its south wall, a wall stiffener was installed in the outer wall of the fortress body in order to increase the size of the earthwork or to form the gate site, a technique that is similar to Iseongsanseong Fortress in Jeungpyeong. In another part of Gangmundong Earthen Fortress, the fortress body was constructed by adding materials to the inner and outer walls of the main earthwork, as in the case of Pungnap Earthen Fortress, thus meaning an affinity with Baekje. The fact that further demonstrates such an affinity is the discovery of five large flask-shaped storage sites in the earthen fortress; such storage characterizes Baekje’s fortresses. This earthen fortress would have been reconstructed extensively between 505 when General Yi Sa-bu was appointed as the governor of Siljik Province and 512 when Yi founded Haseula Province to serve as its governor. During this period, combat ship building and military training would have taken place at the same time. This explains how Yi was able to conquer the State of Usan soon after he became the governor of Haseula Province in 512. According to the historical document Samguksagi Akji, A poem by Choi Chi-won called “round lump of gold” says that “pure gold calms the sea.” This poem leads us to infer what the people of Silla believed. In the same vein, the gold ring that were excavated in Gangmundong Earthen Fortress would have been buried there when combat ships went into battle, in an attempt to calm the sea. Ritual objects such as gidaes and gobaes that were discovered with the gold ring in the earthen fortress also serve as precious archaeological evidence because they further strengthens the argument that Yi would have held a rite in thie fortress before the battle, wishing for conquering the State of Usan. 강문동토성은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265번지 일원에 해당하는 죽도봉에 축조되어 있는 토성이다. 이 토성의 존재가 확인되기 이전에 이미 경포대 현대호텔이 건축되어 운영되고 있었으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하여 호텔건물 확장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고고학적인 조사가 시행되었고 그 결과 토성의 전모가 밝혀지게 되었다. 이 토성의 입지적인 조건은 동쪽으로는 바로 동해에 면하여 있고, 서쪽과 북쪽으로는 경포호에 접해 있으며, 남쪽으로는 경포천이 경포호에서 동해로 흐르고 있다. 강문동토성은 죽도봉의 정상부에서 사면 하단부에 이르기까지 유사판축 및 판축기법에 의하여 체성을 축조하고 대지를 조성하였음이 확인되었다. 이 토성의 남벽 서단부 발굴 Tr.2에서 확인된 축조기법은 체성 외벽에 벽심을 조성하고 이에 의지하여 토루의 규모를 키워나가거나, 문지를 조성하는 기법은 증평 이성산성의 사례와 유사하며, 중심토루를 축조한 후 중심토루 내외벽에 덧붙여서 체성을 구축하는 공정은 풍납토성의 축조사례에서 찾을 수 있어 백제와의 친연성을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또한, 토성 내에서 백제 성곽에서만 확인되고 있는 대형 플라스크형 저장시설이 5기가 확인되고 있어 더욱 그러하다고 하겠다. 이 토성은 이사부가 실직주 군주로 부임한 505년에서 하슬라주를 신설하고 군주로 부임한 512년 사이에 축조되었을 것으로 파악되며, 이 시기에 전선(戰船)의 건조와 군사들의 훈련도 아울러 이루어졌을 것으로 판단된다. 그리하여 512년에 이사부가 하슬라주 군주로 부임하자마자 우산국을 정벌할 수 있었던 역사적인 사실을 해명할 수 있는 것이다. 한편, 『삼국사기』 및 『삼국유사』에는 이사부의 우산국 정벌기사에서 울릉도까지의 방향 및 여정을 일관되게 강릉의 옛 이름인 하슬라주 및 명선로부터 기점을 잡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것은 바로 우산국 정벌 시에 이사부의 출항지가 강릉이었음을 단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라 하겠다. 또한, 『삼국사기』樂志에 의하면, 최치원의 시에 향악잡영 5수가 수록되어 있고, 그 중 ‘금환(金丸)’이라는 제목의 노래에 순금이 바다의 파도를 잠재우게 한다고 하고 있어 당시 신라인들의 의식세계를 알 수 있는데, 강문동토성 내에서 출토된 금환도 전선이 출항할 시에 파도를 잠재울 목적으로 매납하였을 것으로 파악된다. 강문동토성에서 금환과 함께 수습된 의례용 기기인 기대 및 고배류의 출토사례를 종합해 볼 때, 이사부가 이곳에서 우산국을 정벌하기 위한 의식을 행하는 등의 준비를 마치고 출항하였던 출발점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적극적인 고고학자료라고 판단된다.

      • KCI등재

        읍성축조에 있어서 ‘築城新圖’의 반포 목적과 고고학적 검토

        심정보 동아시아문물연구소 2012 文物硏究 Vol.- No.22

        Throughout history, Korea's defense strategy against foreign invasion consisted in clearing the field and entering the fortress. To be more specific, Korean ancestors first removed all crops from the field and entered the fortress. They then waited until the enemies grew tired and began to withdraw. It was at that moment that Koreans started attacking them. Considering such a traditional policy of "clearing the field and entering the fortress," construction of Yeonhae Walled City meant searching for a new defense strategy. That was because it was lamentable to lose people, livestock and crops that had still remained in the field. For a walled city, a variety of fortresses were constructed and the examples are stone fortress, earthen fortress, walled fortress and fortress composed of a wooden barricade and mud. During the Goryeo Dynasty, earthen fortresses were the most common. On the other hand, at the beginning of the Joseon Dynasty, both earth and stone were used and the inner part of the incline in the fortress body was built according to the construction technique used for the capital. However, during the 20th year of King Sejong, the Korean government published The New Guidelines on Fortress Construction. These guidelines were mainly about recommending masonry for walled cities. For example, all fortress bodies had to be built with stone and the inner parts of inclines made of earth and sand had to have a staircase made of stone. In the same year, King Sejong ordered construction of major defense facilities, providing guidelines on outer wall, outwork and storage. Stone fortresses came to be built following Choi Yun-deok's suggestion in March of the 16th year of King Sejong. At that time, Choi constantly argued for constructing stone fortresses. To elaborate on his position, he pointed out that during the Goryeo Dynasty, all fortresses had been made of earth and that it had been just a waste of human resources because these fortresses had been useless. He also added that since stone is everywhere in Korea, it must be used to construct fortresses so that they can be used permanently. Following the advice of Hwang Bo-in, then Minister of War, The New Guidelines on Fortress Construction were published and stone became the official material of walled cities. The guidelines were drawn up by an organization called Sujseongjeonseonsaek. However, using only stone for walled cities resulted in collapse shortly after the completion of a fortress. That is why during the 25th year of King Sejong, Lee Bo-heum asked the government to respect again the construction technique used for the capital to construct fortress bodies. Archaeological research allows these changes to be observed in the process of extending Ungcheon Walled City. Such research also makes clear that after the first year of King Danjong, the construction technique of the capital was used again. In other words, before this period, a stone staircase was built on the inner wall of a fortress while later on, an incline made of dense earth and sand was used instead. This explains why during excavation, it is important to study how the foundation of a fortress body was built and to see if 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 were carried out. 외침에 대한 우리나라의 역대 방어 전략은 들판의 곡식을 깨끗이 치우고 산성으로 입보하여 적이 지쳐서 물러갈 때를 기다려 공격하는 청야입보(淸野入保)정책이었다. 이러한 전통적인 청야입보정책에서 연해읍성의 출현은 새로운 방어 전략의 모색이었다. 이는 미처 피하지 못한 백성과 옮기지 못한 가축이나 곡식의 손실에 대한 반성에서 비롯되었다. 읍성의 축성재료 면에서는 석성, 토성, 벽성, 목책도니성, 목책이 다양하게 축조되고 있었으나, 고려시대에는 토성이 보다 많이 축조되고 있었으며, 조선시대 초기만 하더라도 토축과 석축이 병행하여 이루어졌으며, 체성은 도성의 축조기법에 따라 경사면의 내탁부가 이루어지도록 축조하였다. 그런데, 세종 20년에 「축성에 대한 새로운 도본」을 반포하여, 체성을 모두 석재로 쌓도록 하고, 토사로 이루어진 경사면의 내탁부도 석재로 계단을 이루도록 하여, 읍성의 석축화(石築化)가 시행되었다. 또한, 같은 해에 세종은 적대(敵臺), 옹성(甕城), 연대(煙臺)의 도본을 내려 중요 방어시설을 설치하도록 하였다. 이와 같이 석축화가 이루어진 것은 세종 16년 3월에 최윤덕이 고려 때 모두 흙으로 성을 쌓아 民力만 낭비하고도 功이 없었다고 하여 우리나라에는 축성할 石材가 없는 곳이 없으므로 마땅히 石城을 쌓아 영구하게 하자고 거듭 건의한 것이 반영된 것이다. 읍성의 석축화를 위하여 「축성에 대한 새로운 도본」을 반포하여 규식화 한 것은 당시 병조판서였던 황보인의 건의에 의하여 추진되었으며, 도본 작성은 ‘수성전선색(修城典船色)’에서 작성하였다. 그러나, 읍성을 석재로만 축조한 이후 오히려 축성 완료후 단기간에 붕괴되는 현상이 진행되므로 세종 25년에 이보흠이 상소하여 다시 도성 축조기법에 의하여 체성을 축조할 것을 건의하기에 이르렀다. 고고학적으로 웅천읍성 증축과정에서 이러한 변화를 살필 수 있으며, 단종 1년 이후에는 도성축조기법으로 다시 축조하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즉 내벽에 석재를 사용하여 계단상으로 축조하였던 등성시설(登城施設)이 토사를 정교하게 다져서 경사면을 이루는 등성시설로 전환하게 된 것이다. 발굴조사 시에 체성의 기저부 조성방법과 수․개축 여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함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 KCI등재

        독도 관련 고지도 연구의 동향과 과제

        심정보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 2020 독도연구 Vol.- No.29

        While the post-war Japanese aggression on Dokdo continued, Korean scholars have conducted research on Dokdo in various fields to consolidate their sovereignty.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achievements of Dokdo research, focusing on the ancient maps of the East and the West in Korea, and to suggest the research direction. Research Results indicate that research on Dokdo-related ancient maps in Korea can be classified into the dawning period around 1980, the inactive period from the late 1980s to 1995, the period of interest from the late 1990s to 2005, and the diffusion period from 2006 to the present. In the early stages of the study, macroscopic studies introducing old maps related to Dokdo became mainstream, but recently, microscopic studies have been increased, focusing more on specific themes. However, there are still many overlapping and similar studies on Dokdo-related old maps. We look forward to in-depth and interdisciplinary research based on the discovery of new historical materials. 전후 일본의 독도 도발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의 학자들은 영유권 공고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독도 연구를 전개해 왔다.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에서 동·서양의 고지도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독도 연구의 성과를 고찰하고, 나아가 연구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다. 연구 결과 한국에서 독도 관련 고지도 연구는 1980년 전후의 여명기, 1980년대 후반부터 1995년까지 공백기, 1990년대 후반부터 2005년까지 관심기, 그리고 2006년 이후 현재까지 확산기라고 할 수 있다. 연구의 초기에는 독도 관련 고지도를 소개하는 거시적 연구가 주류를 이루었다면, 최근에는 주제 중심의 미시적 연구가 증가하는 편이다. 그러나 여전히 독도 관련 고지도 연구는 중복이나 유사한 연구가 많은 편이다. 향후 새로운 사료 발굴에 따른 심층적 연구와 학제적 연구를 기대해 본다.

      • KCI등재

        일본이 부정하는 한국의 독도교육

        심정보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 2019 독도연구 Vol.- No.26

        21세기에 들어와 일본에서는 보수적인 정치인들에 의해 독도 도발이 지속적으로 이루 어졌다. 그것은 일본이 2005년에 ‘독도의 날’을 제정한 이래 초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서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기술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한국은 강하게 반발했으며, 독도 교육을 한층 강화시켰다. 그 결과 한국과 일본의 교과서에는 독도영유권과 관련하여 상반 된 내용이 기술되었다. 한국은 일본의 교과서에서 왜곡된 독도 내용을 철회하도록 요구했다. 그리고 일본은 자국의 독도영유권을 훼손하는 한국의 교과서 내용들을 부정하는 논리 를 만들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일본이 부정하는 한국의 독도교육을 고찰하여 그 성격을 밝히는 것이다. 양국에서 독도교육에 대한 입장이 서로 다른 것은 역사적 문헌에 대한 해석의 차이 때문이다. In the 21st century, Japan conservative politicians have provoked Korea about the sovereignty of Dokdo. Since Japan enacted 'Dokdo Day' in 2005, Dokdo has been described as Japanese territory in the textbooks of social studies at elementary and junior high schools. Therefore, Korea strongly resisted and strengthened Dokdo education. As a result, the textbooks of Korea and Japan described the contradictory contents concerning the sovereignty of Dokdo. Korea called for the withdrawal of distorted Dokdo contents from Japanese textbooks. Japan also has created a logic to deny the contents of Korean textbooks that make its own sovereignty over Dokdo damage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Korea's Dokdo education which is denied by Japan. The differences in the position of Dokdo educ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re due to differences in interpretation of historical documents.

      • KCI등재

        고등학교 한국지리 교과서에 기술된 동해 표기 내용의 개선 방향

        심정보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2018 문화 역사 지리 Vol.30 No.3

        South Korea and North Korea insisted on the legitimacy of the East Sea naming along with the unfairness of the Sea of Japan naming, internationally recognized, at the 1992 international conference. Since then, political conflicts have occurred around the naming of the East Sea/Sea of Japan in both Korea and Japan. In addition, on the local and global scale, the general public’s disputes over the naming are continuing. Recently, the high school Hanguk Jiri (Korean Geography) textbook has described the problem of the East Sea naming along with the sovereignty of Dokdo. However, as most of the authorized textbooks contain many kinds of errors, this study suggests corrective direction about them. The main errors include years and ages, interpretation of sea names, times of proliferation and settlement of the Sea of Japan, causes of the settlement of the Sea of Japan, contents connected with conflicts, confusion over visual aids, and others. The contents of the textbooks focus on the history of the East Sea naming and the legitimacy of dual name usage. In this respect, it is suggested that the history of the East Sea naming in the future needs to be improved from the ancient to the modern focus, and the legitimacy of the dual name usage of the East Sea needs to be improved based on the identity of the name of place rather than on the recommendation of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한국과 북한은 1992년 국제회의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일본해 표기의 부당성과 함께 동해 표기의 정당성을 본격적으로 주장했다. 이후 한국과 일본에서는 동해/일본해 표기를 둘러싼 정치적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 그리고 로컬과 글로벌 스케일에서는 일반인들의 지명 분쟁도 지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간행된 고등학교『한국지리』교과서에는 독도주권과 함께 동해 표기 문제가 구체적으로 기술되었다. 그러나 여러 종류의 검정 교과서에는 다양한 오류가 다수 보이는데, 필자는 이들에 대해서 시정 방안을 제시했다. 주요 오류 사항은 연도 및 연대, 바다 명칭의 해석, 일본해의 확산 및 정착 시기, 일본해 정착의 계기, 분쟁 관련 내용, 시각 자료의 혼란 등이다. 그리고 교과서의 내용은 동해 지명의 역사성, 동해 병기의 정당성이 중점적으로 기술되어 있다. 이와 관련하여 필자는 향후 동해 지명의 역사성은 종래 고대 중심에서 근대 중심으로, 동해 병기의 정당성은 국제기구의 권고 중심에서 지명의 정체성 중심으로 개선할 것을 제안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