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근대적 노동관과 새로운 사회구조의 충돌(pp.19-52)

          신종화(Shin Jong-Hwa)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09 한국학논집 Vol.0 No.38

          현대인의 사회적 삶 속에서 경제활동이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은 무척이나 크다. 경제활동에 담겨있는 인간행위를 일컫는 표현으로서, 또는 경제활동의 가장 구체적인 형태로서 ‘노동’에 대한 많은 논의와 연구들이 있어왔다. 사회변동에 대한 많은 분석과 중장기적 전망을 내놓는 거시적 담론 속에서 노동의 사회적 비중이 점차 축소될 것이라는 주장들이 등장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노동의 성격과 형태가 변해갈 뿐, 노동행위에 대한 사회의 의존도는 축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시된다. 너무나도 일상화된 용어로서 친숙하게 사용되는 단어가 노동이지만, 분석적으로 접근해보면, 노동 개념에 대한 용례는 무척이나 폭넓다. 다의적인 함의를 갖고 사회화된 노동 개념을 보다 정교하게 이해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이 논문은 노동에 대한 사회적 태도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이론적 논의들을 평가하는데 일차적인 목적을 가진다. 노동에 대한 태도와 가치관의 변화를 확인하는 것은 이른바 ‘근대적’인 노동관의 역사적 특징들을 포착하는데 필수적이다. 노동의 목적 제공과 노동시간의 효율적 관리라는 주제는 현대성의 경제적 특징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지위를 가짐과 동시에 새로운 정책적 제언을 이끌어내는데 평가되어야할 쟁점적 사안이다. 한편 근대적 노동관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또 다른 요소는 ‘여가’다. 여가의 소외된 형태가 노동으로, 노동의 극복 또는 노동의 보상으로서 이해되는 상태가 여가로서 이해되어왔기 때문이다. 이 논문에서는 노동에 대한 사회화 된 개인들의 태도를 유형하는데 있어, 여가라는 개념을 방법론적으로 비교의 대상으로 활용한다. 출현하는 새로운 사회환경 속에서 개인들의 관심은 노동에서 여가로 이동하고 있는데, 이러한 관심의 이동이 노동관과 사회구조가 긴장관계를 형성하고 갈등적 표출이 발생하는 지점으로서 파악된다. The role of economic activities and their portions are very big in modem social lives. As an expressive word for describing human behaviours in economic activities, or as the most concrete type of them, 'labour' has been a major topic of research and discourse in the social sciences. On the one hand, the assertion that social role of labour will become less important is commonly introduced in the analyses of macro social changes. On the other, however, the view saying that social dependence upon labour would never be diminished is also suggested, while its characteristics and forms are changed and transformed. Analytically speaking, 'labour' is a term which has many meanings in common usages. For this reason, it is necessary to more carefully understand the concept, labour. The primary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valuate some theoretical works with which the changes of social attitude to labour. This is essential for taking historical characteristics of so-called 'modem' view(s) of labour. The provision of the purpose of labour and effective management of labour time, for example, are important yardsticks to measure economic characteristics of modernity as well as are hot issues to be evaluated for drawing new policy proposals. It is leisure that is a primary key to understand modem view(s) of labour, at the same time. It is because that labour has been recognized as the alienated form of leisure, while leisure has been understood as the condition of overcoming labour or of compensating for it. In this paper, the concept of leisure is methodologically utilized as the object of comparison in order for making a typology of socialized individuals' attitudes to labour. The changing attitude of individuals from labour-centered view to leisure-oriented one is regarded as the very point of occurring the tension between the view(s) of labour and new social structure.

        • KCI등재
        • KCI등재

          탈현대성 담론의 재해석 - 탈현대시대의 현대성 발현을 위한 유교적 관심에서

          신종화(Shin Jong-Hwa) 동양사회사상학회 2006 사회사상과 문화 Vol.1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현대성 담론에 등장하는 현대성의 반테제로서 탈현대성에 대한 논의에는 몇가지 이론적 문제점이 노정된다. 첫째, 시대로서의 탈현대와 시대정신으로서 탈현대성에 구분이 모호한 경우가 많다. 둘째, 시대정신으로서 탈현대성의 지성사에 대한 논의에서 현대성 일반에 대한 협소한 이해가 자주 등장한다. 셋째, 현대성 ‘내부’의 자기 비판적인 성찰로서의 탈현대성 논의는 기존의 현대성 담론의 인식론적 한계를 역시 내포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대성에 대한 주류적 이해가 갖고 있는 근본적인 한계를 날카롭게 지적하고, 대안적인 제언을 마련하고자 하는 탈현대성 논의를 동양사상의 유교적 전통과 비교를 함으로써, 탈현대성 담론의 함의들을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내고자 한다. 이 논문은 비교방법을 통해서 탈현대성과 유교사상의 이론적 자원들과 전개 방식에 대해서 심화된 연구를 하고자 한다.   Three theoretical problems, at least, are uncovered on the way of discussing postmodernity as the antithesis of modernity. First, the conceptual difference between postmodernity as the epochal spirit and the postmodern as the epoch is rather obscure in the usages. Second, the narrow-minded understanding on modernity is quite often discovered in the discourse on postmodernity as the epochal spirit in the intellectual history. Third, the ‘postmodernity’ discourse as the role of self-critique of modernity as a whole also shows some epistemic limits which are common in the conventional discourse on modernity. The postmodernity discourse, criticizing the problems of modernity on the way for preparing alternatives, however, unveils its meaningful implications when it is compared with the Confucian tradition in the Eastern Thought. This paper aims at a comparative analysis for an advanced understanding of postmodernity and Confucianism with identifying their theoretical resources and the modes of representations.

        • KCI등재

          한류, 한국의 문화적 현대성

          신종화(Shin Jong-Hwa),최석호(Choe Sok-Ho) 동양사회사상학회 2007 사회사상과 문화 Vol.1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Korean wave has been one of the major cultural themes, as well as well-being, in Korea since 2000. A global focus on the Korean wave has provoked various discussions on the emerging power of Korean culture and its reality. In spite of the fact, many writings in this flow only highlight either on the practical value of the Korean wave and its nationalist character or its problems related to cultural industries. This paper aims at interpreting the Korean wave as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and project of modernity in Korea. Focusing on the historical understandings of modernity and culture, explained is the way in which the Korean wave develops and changes in the cultural sphere of Korea and abroad. We have co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Korean wave embedded itself in context of contested modernities and multiple cultural environments has so many different faces. Both arguments, an analysis and critique of the Korean wave as a product of Korean nationalists or cultural industries, are reaching the limits of explanation.   한류韓流(the Korean wave)는 웰빙(well-being)과 더불어 2000년대 이후 한국문화의 큰 화두가 되고 있다. 해외에서의 한류열풍은 한국문화의 역량과 현실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척시켜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류현상을 이해하고 분석하는 관점들의 상당수는 한류의 실용적 의미와 민족주의적 가치에 집중하거나, 문화산업적 특성의 문제점들을 지적하는 데 그치고 있다. 이 논문은 한류를 한국에서 현대성의 문화적 특성과 기획이라는 관점에서 해석하고자 한다. 현대성과 문화에 대한 역사적 이해에 초점을 맞추고, 한국과 해외의 문화적 공간에서 한류가 전개되는 방식에 대해서 설명한다. 결론적으로, 경쟁하는 현대성의 맥락과 복합적인 문화환경 속에서 배태된 한류 역시 여러 개의 얼굴을 할 수밖에 없음을 주장한다. 이것을 바탕으로 한류를 민족주의적 시각에서 분석 또는 비판하거나 산업적인 측면으로만 간주하는 시각은 심각한 오류를 안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지적한다.

        • KCI등재

          모던modern'의 한국적 개념화에 대한 탐색적 연구

          신종화(Shin, Jong-Hwa) 동양사회사상학회 2013 사회사상과 문화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모더니티modernity는 개념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 역사는 19세기의 사회과학의 발전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역사적으로 서구에서 '모던modern'이라는 단어에 대한 지성사적 관심은 그 자체로 오랜 전통이었다. 이 글은 우선 이 개념 연구의 역사를 요약적으로 소개한다. 이 요약을 바탕으로 '모던modern'의 번역어로서 사용되어온 '근대近代'와 관련 용어들의 문헌적 기록을 한국의 고전 문헌에서 찾고, 해석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이 글의 목적이다. 이 논문은 『조선왕조실록』을 분석의 대상으로 선택한다. 이 문헌은 500년 이상 지속된 조선의 행정계급(왕, 관료, 사대부 등)의 역사인식을 살펴볼 단초를 제공한다. 조선의 행정계급에게 '근近/금今'은 당대의 문제를 인식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언어적 기능을 수행하였다. 이 기능은 추가적으로 '고古'개념의 활용과 더불어 진행되었다. 이러한 관찰을 바탕으로, 조선시대의 행정계급이 문화적으로 갖고 있었던 '당대'에 대한 진지한 문제의식과 해결노력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Modernity has its conceptual history. Its early history goes back ro the period before the rise of the social sciences. Historically speaking, it is a long tradition in the West thar pursues the intellectual interests in interpreting the meaning of the word, 'the modern'. This paper, first, summarizes this conceptual history. With this introduction,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ro investigate the historical records of '근대(近代, Geundae)' and its related terminologies, which have been used as the translation of 'the modern', in the classical texts in Korean intellectual history. This paper chooses the Annals of Chosun Dynasty as the object of this investigation. This text, the Annals of Chosun Dynasty, provides a clue for identifying the historical consciousness of the politico-administrative class of Chosun which had been lasted more than five hundred years. With the terminologies, '근(近, Geum)/금(今, Geum)', they recognize the problematique of their period and resolve the critical agendas. Additionally, "고(古, Goh)' supports this linguistic function. With the observation of the linguistic usages in the Annals of Chosun Dynasty, it is identified that the administrative-political class in the Chosun period culturally had 'serious attitudes' and made sincere efforts to solve the problematique of their period.

        • KCI등재

          대형 밀폐 챔버를 이용한 파프리카(Capsicum annumm L.) 개체의 이산화탄소 소비량 측정 및 정량화

          신종화(Jong Hwa Shin),안태인(Tae In Ahn),손정익(Jung Eek Son) 한국원예학회 2011 원예과학기술지 Vol.29 No.3

          파프리카의 상하위엽의 광합성 속도 차이를 측정하고, 광합성 측정용 챔버를 이용한 광합성량 측정치와의 차이를 비교하여 보다 정밀한 파프리카 생육시의 CO₂ 요구도를 알아보고자 본 연구를 수행하였다. 광합성측정장치(LI-6400)를 이용하여 위치 별 파프리카의 광합성속도를 측정하였다. 또한 파프리카 개체의 CO₂ 소모량의 정량화를 위하여 환경조절이 가능한 밀폐 챔버를 제작하고, 챔버 내부의 CO₂ 농도의 감소량을 측정하여 식물이 이용한 CO₂를 정량화하였다. 파프리카의 상위엽과 하위엽에서 광도증가에 따른 광합성 속도 상위엽에서 증가량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 제작한 챔버 내부의 CO₂ 농도를 1,500μ㏖ · ㏖?¹ 수준으로 설정한 후, 일사량 변화에 따른 챔버 내부의 CO₂ 농도를 이용하여 식물체에 의해 소모된 양을 계산하였다. 엽면적이 7,533.4㎠ 인 파프리카의 경우, 적산광(x)에 따른 CO₂ 소모량은 다음과 같은 광합성량 추정 모델식으로 추정되었다: y = -0.06234 + 3.671<SUP>*</SUP>x/(2.589 + x) (R² = 0.9966<SUP>***</SUP>). 300μ㏖ · m?² · s?¹ 광도범위에서 챔버를 이용한 파프리카의 광합성속도는 3.4 μ㏖ CO₂ · m?² · s?¹ 이었고, 상위엽과 하위엽에서의 광합성 측정기에 의한 데이터와 비교하여 중간 값을 나타내었다. 따라서 실제 대규모 농가에서 단위엽의 광합성 측정에 의하여 CO₂ 시비량을 계산하면 실제 필요량과 공급량 간에 큰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엽 광합성속도 이외에도 본 연구에서와 같이 챔버를 이용하여 파프리카 식물체 개체가 소비하는 CO₂량을 정량화한다면 상업용 온실에 필요한 CO₂ 시비량을 정확하게 추정할 수 있다.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clarify precise CO₂ demands of paprika plants (Capsicum annumm L.) by measuring photosynthesis rates of the leaves in high, low positions, and the CO₂ consumption of a whole plant in a large sealed chamber. A photosynthesis measuring system (LI-6400) was used to measure the photosynthetic rates of the leaves located in different positions. A large sealed chamber that can control inside environmental factors was developed for measuring CO₂ consumption by a whole paprika plant. With increase of radiation, photosynthetic rates of the leaves in higher position became larger than those in lower position. The CO₂ consumption by the plant was estimated by using decrement of CO₂ concentration from initial level of 1500 μ㏖ · ㏖-1 in the chamber with increase of integrated radiation. A regression model for estimating CO₂ consumption by the plant (leaf area = 7,533.4 ㎠) was expressed with integrated radiation (x) and was suggested as y = - 0.06234 + 3.671<SUP>*</SUP> x / (2.589 + x) (R² = 0.9966<SUP>***</SUP>). The photosynthetic rate of the whole plant measured in the chamber was 3.4 μ㏖ CO₂ · m?² · s?¹ under 300 μ㏖ · m?² · s?¹ light intensity, which is in-between photosynthetic rates of the leaves in high and low positions. For this reason, some differences between required and supplied CO₂ amounts in greenhouses might occur when depending too much on photosynthetic rates of leaves. Therefore, we can estimate more accurately CO₂ amount required in commercial greenhouses by using CO₂ consumption model of a whole plant obtained in this study in addition to leaf photosynthetic rate.

        • KCI등재

          한국과 필리핀 시민사회의 경제 환경 비교

          신종화(Shin Jong-hwa),고영희(Ko Young-hee)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2010 민주주의와 인권 Vol.10 No.2

          시민사회에 관한 많은 연구는 시민사회조직의 역량에 대해서 관심을 표방한다. 다른 한편으로는 시민사회조직의 이념적 방향과 민주주의적 제도 구현에 대해서 많은 연구가 집중되어 있다. 하지만 시민사회는 일군의 사회조직 연결망이나, 정치적 이념과 제도 등으로 축소될 수 없는 문명적인 측면이 강조된 포괄적인 의미의 ‘사회’ 자체이다. 다양한 사회세력들이 끊임없이 부각되는 정치ㆍ사회적 쟁점들을 둘러싸고 자신들의 가치관을 제도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역동적인 사회변동의 장(場)이자, 특정 주체의 리더십이 강조된 표현인 것이다. 이 글의 목적은 이러한 관점에서 필리핀 시민사회의 주체들이 영향을 받으며 또 피할 수 없는 사안으로서 해결을 시도하고자 하는 환경적 요소, 특히 경제환경적 요소를 소개하고 분석적 이해를 시도하는 것이다. 산업정책연구원의 국가경쟁력보고서(IPS NCR) 및 필리핀 통계연보(Philippine Statistical Yearbook) 자료를 활용하여 2000년 이후 필리핀의 경제적-사회적 지표들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고 필리핀 시민사회가 안고 있는 장기적 사회변동의 잠재적 요인들을 파악한다. 또한 이러한 요인들의 의미를 부각시키기 위해서 한국 시민사회의 지표들과 비교 설명을 제시한다. Many works on civil society have mainly focused on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nd their competences. Especially, the organizations' ideological directions, goal-setting and their actual practices for building democratic institutions. Civil society, however, in fact, is neither a social network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ex. NGOs, NPOs), nor certain political institutions and belief systems. Civil society is another name of society itself focusing on civilizational aspects. It is an expression emphasizing the leadership of a/some actors, on the one hand, and the theatre where several socio-political actors emerge and confront each other in order to achieve their values in a way of building institutions.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troduce and try to analytically understand the meaning of the environmental factors, especially economic environment, that make crucial impacts on the subjects of Philippine civil society, in terms of subjective understanding of power-relations and the issues of their problem-solving practices. By way of analyzing economic-social index from IPS National Competitiveness Report(NCR) and Philippine Statistical Yearbook(PSY) since 2000, some potential factors that could provoke a long-term transformation of Philippine society are suggested. In order to achieve this purpose, some explanations comparing the Philippine index with the Korean cases are provided.

        • KCI등재후보

          필리핀의 정치적 현대성

          신종화(Shin Jong-hwa)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2008 민주주의와 인권 Vol.8 No.2

          이 논문의 목적은 필리핀 시민사회의 역사적 형성과정과 주요 행위자들의 정치 환경을 정치적 현대성의 발현이라는 개념적 틀 안에서 이해하는 것이다. 나아가 필리핀 시민사회 연구의 주요한 테마인, 필리핀식 엘리트주의의 기원에 관하여 역사적으로 고찰한다. 필리핀의 정치적 변화를 이해하고, 한계와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서 필리핀 시민사회의 고유한 특징을 발견할 것이다. 이 논문에서는 거시 정치 변동 과정의 주요 사건들과 국면들의 전개, 전환 과정에서 지도력을 갖고 등장하는 엘리트들의 정치적 실천의 한계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아울러 이러한 정치적 행위자의 역사적 한계를, 한국 시민사회와의 ‘비교역사분석’의 방법을 통해서 사회이론적 차원에서 설명하고자 한다. The paper aims broadly at understanding the historical formation of Philippine civil society and its major actors within the conceptual framework of political modernity. Furthermore elitism, which is one of important themes on Philippine civil society, is historically evaluated. The author intends to discover specific characteristics of Philippine civil society in order to understand the political change of the Philippines and to recognize its limits as well as possibilities of development. Especially the limits of political practices of the elite who emerge with leadership in the major events and phases in the process of macro political change. At the same time, the historical limits of the political actors are explained with the help of the method of comparative-historical analysis comparing Korean civil society.

        • KCI등재

          동양사회사상과 ‘여가’개념의 쟁점들

          신종화(Shin,Jong-Hwa) 동양사회사상학회 2010 사회사상과 문화 Vol.2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2010년 현재에 이르기까지 지난 십여 년 동안,여가에 대한 학제적 관심이 증가해왔다.더불어 여가학 분야의 연구성과가 양적으로 확대되어 왔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연구성과가 세대별,계층별,사회적 단위별 여가활동에 대한 분석적 평가에 집중되고 있는 경향이 짙다.한편,여가기구의 제도적 설치 및 여가정책 담론의 증가에도 불구하고,정책담론의 심층적 평가를 위한 이론적 접근이 부족하다.사회과학의 응용분야로서 삶의 편리성을 증가시키는 여가학이 아니라,인간 삶의 본질적 특징들이 논의되고,그 방향성에 대한 제언 생산과 실천이 가능한 여가학이 되기 위해서는 여가 담론의 현재적 문제점들을 확인하는 작업이 필수적이다.이 글의 목적은 ‘여가’개념을 둘러싼 쟁점들을 유형적으로 분류함으로서,이러한 문제점들을 보다 가시적으로 노출시키는 것이다.동양사회사상학계의 지난 5년 동안의 여가연구 성과들은 이러 한 문제점들의 파악과 대안구상에 대한 긍정적 기여를 해왔다.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첫째,여가 개념의 역사적 형성의 한계,둘째,문화적 다양성과 여가 개념의 해석 관계,셋째,정책 용어로서 여가의 혼란,넷째,여가정책의 규범적 방향에 대한 철학적 긴장 등으로 쟁점을 분류하고자 한다.이러한 분류를 통하여 현대성의 이론적 자원으로 여가개념이 갖는 특징들을 가시화시킨다. For the last ten years up to 2010 this year, alongside of increased inter-disciplinary interests in the topic of leisure, considerable are research outcomes in leisure studies in terms of its quantitative increase. Most of them are, however, likely concentrated upon the analytical evaluation of leisure activities from generations, social stratifications, gender and family types. By the way, highly limited are theoretical approaches which are necessary for the fundamental evaluation of policy discourses, whereas the introduction and establishment of leisure-related institutions and the discourse on leisure policy are increased. It is necessary to identify current problems of leisure discourses in order to develop leisure studies as the field in which human conditions and their characteristics are discussed and the alternative proposals are suggested and more easily practically realized.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unveil these problems more visibly, by way of classifying typologically issues around the conceptualization of 'leisure'. For the last five years, the researchers in the East Asian thoughts have contributed themselves to recognize these problems and to think the alternatives to them. Based on this kind of evaluation, major issues are classified as follows: first, the limitation of the historical formation of the concept of leisure, second, the interpretative relationship between cultural plurality and the concept of leisure, third, the confusion of leisure as policy terminology, and fourth, the philosophical tension in setting the normative direction of leisure policy. Through this classification, the merits of the conception of leisure as theoretical resources for modernity are partly suggested

        • KCI등재

          한국의 거시정치변동의 이론화를 위한 소고―근대와 전근대의 이분법을 뛰어넘는 근대성에 대한 역사사회학적 이해

          신종화(Shin Jong-Hwa) 동양사회사상학회 2004 사회사상과 문화 Vol.1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의 목적은 14세기 말 조선의 건국 과정부터 20세기 말까지의 한국 정치의 장기적인 역사적 변동 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이론적 관점의 제시에 있다. 이를 위하여 근대성이라는 개념을 통해서 거시변동을 살펴봄으로써, 근대성에 대한 재인식의 필요성을 주장한다. 이 글에서는 근대성을 우리가 독점적으로 즐기는 현재의 시대적 품격을 일컫는 것으로 사용하는 일반적 용례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근대성’이라는 개념을 정치적 행위자들의 대안적 지향들의 구체화 과정―이데올로기의 구성 및 이것의 실천―을 지적하기 위해 사용한다. 아울러 이 글에서는 이러한 작업을 위해 ‘근대와 전근대’라는 암묵적 시대 구분을 뛰어넘는 3가지의 질문들에 대한 사회학적 답변형태로 한국 정치의 전반적 윤곽을 그려내는 역사사회학적 작업을 시도한다: 첫째, 어떤 종류의 정치적 사건들이 발생해 왔는가?; 둘째, 어떤 쟁점들로 말미암아 주요한 정치주체들의 참여가 있어 왔는가?; 셋째, 이러한 행위자들이 어떻게 그들의 정치적 지향을 실천 속에서 보여 왔는가? 그리고 현재 역사사회학계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여러 현대성’에 대한 이론적 입장을 취하고자 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ovide a theoretical viewpoint in which the long-term political changes in Korean history can be clearly understood. In order to achieve this aim, with the help of the concept, 'modernity', in a critical reconstruction, I intend to draw overall configuration of Korean politics with the help of three questions that overcome the commonly-accepted epochal division of 'modern' and 'pre-modern': Which kinds of political events have occurred?; With which kinds of political issues have major political actors unveiled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s?; How these actors shown their political visions in practice? In this paper, the concept of 'modernity' is mainly used to point out the concrete process of political actors' alternative visions, while the common usage of modernity that it means the epochal quality of our time and we exclusively enjoy it, is not necessarily accept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