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대중 참여를 통한 박물관 전시의 공동제작: 가능성과 과제에 대한 연구

          신자은 한국예술교육학회 2018 예술교육연구 Vol.16 No.4

          Instead of acting as the sole interpretative authority, museums today seek to increase its communicative power and relevance by reflecting multiple voices and sharing authority with the public. To this end, museums have been adopting the public's participation throughout the institution's management, and this is especially evident in the area of exhibition planning. Despite this growing tendency in participatory practices, there is a lack of theoretical research on this phenomenon. Therefore, this paper aims to define the concept, purpose and conditions for participatory exhibitions and derive implications for successful implementations based on two case-studies. Within participatory exhibitions, co-creative exhibitions have been examined at length, since this type requires the most active role of the public. Co-creative exhibitions, besides being valued as an efficient method to realize the current paradigm of museums, show great variety in their actual realization depending on the specific museum's context. The Wing Luke Asian Museum in Seattle, is a community museum that achieves community empowerment through its unique “community process” method that is used for all of the Museum's exhibition and programs. Although being a traditional art museum, the Wallace Collection in London took the chance of developing an innovative children's exhibition co-produced with local school children. This effort not only helped the Museum renew its public image, it lead to an overall change that affected the whole institution. Through analyzing relevant literature and actual cases, the following implications have been suggested. First, it is crucial to establish within the institution a precise understanding of the concept and potential benefits of co-creation. Second, a methodology of co-creation, comprising the its work process, the concrete role and mutual relationships of the parties involved, needs to be established. Third, the specific skill set needed for the museum staff in charge of co-creation needs to be specified and taken into account upon hiring and training. Fourth, institutional culture that welcomes public participation and willing to share authorship is crucial in bringing success in co-creative efforts. Fifth, the educational goals of co-creative exhibitions should comprise that of the participating public. Finally, research related to participatory practices need to be continuously conducted in order to provide further assistance to the museum field. 오늘날 박물관은 지식의 권위자로서 전시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역할을 지양하고, 대중과 권한공유를 통해서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면서 소통의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박물관의 운영과 기획의 다양한 층위에서 대중의 참여를 수용하고 있는데, 특히 전시의 영역에서 참여적 시도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본 논문은 참여적 전시에 대한 이론적 논의가 미흡한 상황에 주목하고, 참여적 전시의 의의, 가능성과 과제를이론적 검토 및 실제 사례에 대한 분석을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특히 참여적 전시의 유형 중 대중의 역할이주도적인 공동제작 전시의 형태를 분석하고자 한다. 공동제작은 새로운 박물관 패러다임을 실현시키는 가장직접적인 방법이며 구체적인 맥락에 따라 구현의 양상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윙루크 아시안 뮤지엄(Wing Luke Asian Museum)은 커뮤니티 박물관으로서, 모든 전시와 프로그램의 기획을 관람객이 주도하는방식으로 커뮤니티 역량강화(empowerment)를 달성하고 있는 사례이다. 영국의 월레스 컬렉션(Wallace Collection)은 보다 전통적인 박물관으로서, 기관의 이미지 쇄신 및 젊은 관객층 개발을 위해 시도한 공동제작전시가 대중적인 성공과 더불어 기관의 성격 변화로 이어진 사례이다. 전시의 공동제작에 대한 이론적 검토 및사례연구를 통해 도출한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우선, 조직 안에서 공동제작에 대한 명확한 이해 및 혜택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선행되어야 한다. 또한 주체간의 관계 및 역할 범위, 협업의 과정 등 기획에 관한 체계가수립되어야 하고, 전시담당자의 고용과 재교육의 방향이 전시 매니저로서의 차별적인 자질을 감안하여 이루어져야 한다. 이외에, 공동주체로서 참가하는 대중에 대한 교육적 목표가 구체적으로 설정되어야 하며, 대중의참여를 긍정적으로 수용하는 조직 문화가 필수적이다. 실천적 진행에 비해 이론적 논의가 초기 단계에 있는 만큼, 앞으로 참여적 전시기획에 대한 연구가 지속되어 박물관 현장에 유용한 지침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영월 박물관 고을: 박물관 클러스터로서의 성과와 과제

          신자은 글로벌 문화콘텐츠학회 2020 글로벌문화콘텐츠 Vol.0 No.4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Korea, culture has surged as the basis of regional development around 1995, with the advent of popular election in regional governments. Cultural clusters, an aggregation of cultural institutions, came to receive particular attention due to its effect on regional revitalization. In some local governments, establishing new museums has been selected as a strategy for culture-based development and in Yeongwol, this strategy manifested itself as a museum cluster named Yeongwol Museum County. Yeongwol started to develop the Museum County since the early 2000s as a project for revitalizing the area once known for coal-mining. Through a long-term plan executed by the local government, Museum County has become Korea's most well known museum cluster and now is designated as a special economic region comprising 23 museums. The rapid expansion in Yeongwol in the number of museums since 2000 can be considered as the result of the local government's policy of increasing the number of public museums as well as offering museum space to new private museums in order to facilitate their establishment in the area. Over the years, Yeongwol Museum County has led numerous aspects in local development, such as economic revitalization through increased tourism, promotion of the county's image, and educational effect on local residents. However, it still faces many challenges as a museum cluster: low accessibility and lack of transportation between museums, the poor financial and professional condition of private museums, unclear identity of the Museum County, lack of continuity in the local government's museum policy are among the most noticeable problems, In order for Yeongwol Museum County to fully achieve the synergy and regional development potential as a museum cluster, it needs to solve the government's hardware-based approach to museums, which led to the private museum's lack of professional workforce and poor educational and cultural programming in museums. Implanting a systematic governing structure based on cluster strategy and professionalization of local government administrators is also advised. 민선 지방자치제가 시작된 1995년 이후 국내에서는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문화가 대두되었고, 이에 따라 문화기관의 집합으로 이루어진 문화클러스터의 지역개발적 가능성이 주목을 받으면서 문화벨트, 문화단지 등 다양한 이름으로 실천되었다. 90년대 후반에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문화자원의 개발에 나섰는데, 몇몇 지역에서는 박물관을 지역특화의 전략으로 택하여 박물관 확충사업을 추진하였다. 이러한 배경에서 2000년대 초반 영월에 박물관 고을이 조성되기 시작하였다. 그 후 영월군은 장기적인 육성과정을 펼쳐 박물관 고을을 국내외적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박물관 클러스터로 발전시켰다. 현재 영월군 전체에 걸쳐 총 22개의 박물관이 분포하고 있으며, 박물관 고을은 경제특구로서 다양한 규제완화의 혜택도 누리고 있다. 영월군에서 20여년의 기간 동안 이루어진 기관적 확충은 지자체에서 공립박물관을 증대하는 동시에 사립박물관의 설립을 촉진하기 위해 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등 여러 지원책을 펼친 결과이다. 한국의 대표적 박물관 클러스터로서의 위치를 선점한 영월은 관광객 유입을 통한 경제적 활성화, 지역의 대외적 이미지 쇄신, 주민들의 자긍심 제고, 문화적 기회의 확대라는 효과를 거두었다. 이와 같은 긍정적 효과와 더불어 클러스터로서 여러 한계점도 보이고 있는데, 구성 기관간 물리적 이동의 어려움, 지속되는 사립박물관의 열악한 운영 실정, 개별 기관간 협력과 연계를 돕는 체계의 미확립, 불분명한 클러스터의 정체성, 지자체의 정책 및 사업적 연속성 관련 문제가 대표적이다. 박물관 고을이 박물관 클러스터로서 충분한 시너지와 대내외적 효과를 누리기 위해서는 기존 하드웨어 중심의 접근을 탈피하고 콘텐츠 개발 및 전문인력 확보, 클러스터 전략의 도입을 통한 운영체계 수립, 박물관 클러스터 사업 담당 행정가들의 업무적 관행 및 역량 개선이 요구된다.

        • KCI등재후보

          Remittances, Service Availability and Household Expenditures in Cambodia

          신자은 국제개발협력학회 2015 국제개발협력연구 Vol.7 No.2

          This study examines whether and how remittances influence household expenditures on education and health in Cambodia. Using the 2011 Cambodia Socio-Economic Survey, we descriptively compare the composition of food, consumption/durable goods, education and health expenditures of households by the status of remittances receipt. In the OLS estimation, we incorporate service availability into the analysis to examine the role of service access factor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remittances and household expenditure on human capital investment. Service availability is measured by the presence of schools and medical service, and the status of government or NGO project operation in village. Findings show that household expenditure on health is positively affected by the receipt of remittances, but are negatively associated with government projects in village, suggesting that remittances and better access to subsidized service may help household afford needed medical care. There is, however, little evidence for the effect of remittances on educational expenditure. Accessibility of the lower levels of schools in village significantly increases education expenditure. Government education programs in village are found to improve financial access to schooling. We conclude that access to quality service as well as disposable income enhancement is warranted for maneuvering household expenditures into human capital investment.

        • KCI등재

          건강보험 가입 재가 장애인의 미충족 의료 경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신자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3 保健社會硏究 Vol.33 No.2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determinants of unmet healthcare needs among the community-dwelling Korean adults with disabilities. Needs are defined as subjective demand, the possession of necessary rehabilitation equipment, and health screening service. Logistic regression estimations using data from the 2008 Survey of People with Disabilities find that health-related factors such as prolonged chronic illness and limitations in ADLs and IADLs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factors whereas educational level and income are not. Results further show that non-monetary factors such as the presence of informal caregivers, physical mobilitiy, and knowledge of the insurance benefit are important to ensure adequate access to necessary care among people with disabilities. 이 연구의 목적은, 장애인의 의료접근성 강화를 위한 건강보험 정책수립에 유용한 실증적 근거를 제공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2008년 장애인 실태조사 자료에 포함된 만18세 이상 재가 장애인 중 건강보험에 가입된 4,520명을 대상으로 미충족 의료 경험 현황과 원인을 분석하였다. 주관적 욕구, 필요 재활보조기구 소지, 그리고 건강검진 수검에서의 미충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하여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교육수준이나 소득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은 반면 배우자 유무, 일상생활 동작 도움 필요, 만성질환 유병 상태 등 건강관련 요인과 이동성 제약 요소, 건강보험 급여 내용 인지여부가 장애인들의 미충족 의료 경험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건강보험에 가입된 장애인의 미충족 의료 해소를 위해서는 방문돌봄, 교통수단 및 급여정보 제공 등 비경제적 접근장벽을 완화해주는 지원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 KCI등재

          박물관 클러스터의 관점으로 본 베를린 박물관섬의 특성과 전망

          신자은 글로벌 문화콘텐츠학회 2019 글로벌문화콘텐츠 Vol.0 No.4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Museuminsel Berlin is a museum cluster located in the northern part of Spreeinsel in the Mitte District in Berlin. Comprising Humboldt Forum which is due to open in late 2019, Museuminsel features 6 museums and 10 collections, which cover civilizations from antiquity to the 19th century. The distinctive feature of Museuminsel is that it was planned as a cultural cluster since its beginning and therefore shows great connectedness between its buildings and collections. Museuminsel completed its initial formation in the early 20th century, as a cluster of 5 museums, built between 1824 and 1930. However, during the 2nd World War and division of Germany, its buildings suffered great damage and collections were scattered. In 1990, with Germany's reunification, Museuminsel underwent major redevelopment under Berlin's policy of bolstering its tourism industry and establishing the city as a major cultural center. After Museuminsel's complete reopening in 2009, the cluster contributed to the revitalization of its neighboring district, increase in the city's tourists, and regeneration of Berlin. The causes of such effects are Berlin's and the German federal government's city development plan, the consolidated governance structure of Museuminsel, the connectiveness of spaces within Museuminsel and the quality of cultural content of the cluster. The newly-built Humboldt Forum is expected to enlarge the cultural spectrum of Museuminsel and enable active discussions on Germany's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베를린 중심구(Mitte District) 슈프레섬(Spreeinsel) 북부에 위치한 박물관섬은 총 6개의 박물관과 10개의 컬렉션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2020년 하반기에 개관할 훔볼트 포럼(Humboldt Forum)을 포함시킨 수치이다. 논문접수일(2019년 6월 19일), 수정일(2019년 11월 12일), 게재확정일(2019년 11월 20일) 컬렉션은 고대부터 19세기까지 인류문명의 변천사를 다루고 있으며, 19세기 프로이센 건축사를 대변하는 건축물에 현대적 건축물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박물관섬의 특징은 무엇보다 애초부터 하나의 클러스터로서 기획된 점에 있으며, 이러한 연유로 건물 및 전시내용 사이의 연계성이 강조된다. 5개의 박물관들이 1824년과 1930년 사이, 100년이 넘는 장기간에 걸쳐 순차적으로 건립됨에 따라 박물관섬의 1차적 형성은 20세기 초에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 및 독일분단을 거치면서 건물은 훼손되고 컬렉션은 분산되는 위기를 맞았다. 그 후, 1990년 독일 통일과 더불어 베를린의 문화적 위상 재건 및 관광산업의 육성을 취지로 박물관섬에 대한 재개발 사업이 전개되고 있다. 2009년 박물관섬 전체의 재개관 이후 관람객 증대, 지역상권의 활성화, 문화벨트 형성 등 지역개발 측면에서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성과의 주요 요인으로 베를린 및 독일 정부의 체계적인 지역개발계획, 문화유산과 국립박물관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일원화된 체계, 연결성 있는 공간설계, 클러스터의 문화, 역사적 배경에 대한 존중, 인지도 높은 박물관 콘텐츠를 언급할 수 있다. 2020년에는 방대한 민족학 컬렉션을 담는 훔볼트 포럼이 추가로 박물관섬에 건립되어, 클러스터의 내용적 확장 및 독일의 근현대사에 대한 재조명을 유도하고 있다.

        • KCI등재

          모바일 기기의 효과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활용에 관한 연구 : 휴대폰을 중심으로 With focus on the Cellular Phone

          신자은 커뮤니케이션디자인협회 시각디자인학회 2003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연구 Vol.14 No.1

          21세기에 들어서면서 모바일(Mobile) 기기는 휴대기기로서의 간편한 기능 외에도 부과적인 서비스들과 다양한 정보제공이 요구되고 있으며 또 그에 맞추어 기술들도 발전하고 있다. 발전초기에는 사용자들이 최우선적으로 통화품질을 고려했으나 점차 부과서비스와디자인을 우선으로 보고 구매하는 사용자들이 많아짐에 따라 사용자가 편리하게 기기를 조작하고 원하는 정보를 얻어낼 수 있도록 모바일 기기의 인터페이스디자인의 중요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제조사마다 서로 다른 메뉴구조와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을 제공하고 있으며 제작한 아이콘(Icon)의 상징성과 대중성을 고려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 사용자에게 혼란을 가져오기도 한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모바일 기기 줌 휴대폰의 사용자인터페이스에 대해 그 발전에 따른 변화와 각 제조사마다 제공하고 있는 메뉴구조와 형태를 비교분석하고 앞으로 발전해 나가야 하는 방향을 가늠해보고자 한다. Corning into the 21st century, mobile wireless products are required to offer other additional features and to make a variety of information available at hand. Consequently, technologies have been developed accordingly to meet such demand. In the beginning of the "Wireless Era", users put a huge premium on wireless voice quality. However, as there are more and more people who are conscious of additional features and design when purchasing mobile wireless products, manufacturers have been focusing on interface design of their wireless products in order for users to operate their wireless products simply and to make information easily accessible. However, menu functions and user interface design currently vary among different manufacturers and manufacturers often neglect the popularity and symbolism of the icons used in their products, thus creating a confusion among users. Therefore, this study will carry out a research into the following areas: 1. Full detail of changes in user interface of mobile wireless products, especially cellular phone. 2. Comparison and contrast analysis of menu configurations by different manufacturers. 3. Forecast for the future of wireless technology development.

        • KCI등재

          지역개발 전략으로서 박물관 클러스터-비엔나 박물관지구 사례연구

          신자은 한국박물관학회 2018 博物館學報 Vol.- No.3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With the global rise of culture-led regional development, cultural clusters have been used as a strategy to increase regional competitiveness through its effect of enforcing regional identity and attractiveness. Museum clusters, a sub-category of cultural clusters, have been particularly effective in promoting comprehensive regional growth.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implications for the effective creation and management of museum clusters based on the in-depth analysis of MuseumsQuartier, Vienna. MuseumsQuartier was initiated by the Austrian federal government and the City of Vienna to expand tourism by renewing Vienna's image and to promote the growth of creative industries in the city. MuseumsQuartier opened in 2001 as a cultural cluster featuring diverse forms of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Since then MuseumsQuartier has effectively contributed to the economic and cultural regeneration of Vienna. Based on this analysis, this study has the following implications for future museum clusters. First, for synergy within the cluster to take place, formal mechanism and incentive structures for collaboration are required. Second, when considering the location of a new cluster, realistic assessment should be made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attracting a qualified workforce to the region. Third, it is strategic for museum clusters to first establish itself as a “living space.” Fourth, planning on the content and programming of the museum cluster should be made before planning for the physical construction. Fifth, the structure and role of the cluster management organization need to be devised according to the nature and purpose of the specific cluster. Finally, when museum clusters are created for the purpose of economic growth, investment should be made towards overall development and diversification of the region's economy. 박물관 클러스터는 오늘날 지역개발 전략으로 활발히 실행되고 있는 문화클러스터의 한 유형으로서, 현대 박물관의 광범위한 사회적 기여 가능성으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본 논문은 성공사례로 평가되는 비엔나 박물관지구의 형성과 발전과정, 효과와 한계, 주요 성공 요인을 검토하고, 이를 바탕으로 박물관 클러스터의 효과적인 조성과 운영을 위한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비엔나의 박물관지구는 관광산업 육성과 지역의 창조적 역량 향상을 위해 오스트리아 연방정부와 비엔나 시정부에서 추진한 프로젝트로서, 다양한 시대와 장르의 문화예술을 대중 친화적인 방법으로 전달하여 도시재생의 주요 기반이 되고 있다. 비엔나 박물관지구의 사례분석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우선, 클러스터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서는 협업 촉진 제도와 인센티브 구조가 마련되어야 한다. 둘째, 클러스터의 입지 조건으로는 문화적 자원의 보유여부와 더불어 확장성 및 접근성이 주요하게 고려되어야 한다. 셋째, 포괄적 지역재생을 위해서는 클러스터를 우선 문화적 생활공간으로 자리잡게 하는 전략이 유효하다. 넷째,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서는 콘텐츠 준비가 선행되어야 한다. 다섯째, 중앙관리기구의 역할이 해당 클러스터의 취지와 속성에 맞게 설계되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박물관 클러스터가 지역경제의 육성전략으로 추진될 때, 지역에 대한 통합적인 개발을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KCI등재

          미국 윙루크 뮤지엄 - 21세기 커뮤니티 박물관의 사회적 역할 -

          신자은(JaEun Shin) 한국박물관학회 2019 博物館學報 Vol.- No.3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980년대 이래 박물관과 공동체와의 관계 강화는 전세계적으로 박물관계의 주요 화두가 되어 왔다. 이는 박물관의 존재의의를 그 사회적 역할 속에서 찾는 새로운 박물관 담론의 영향으로, 단지 박물관과 공동체의 교류가 강화되는 수준을 넘어 박물관의 미션과 운영방식 전반에 걸친 변화를 촉진하는 흐름으로 이어졌다. 커뮤니티 박물관은 20세기 중반 지역사회의 문화와 역사의 보존을 위해 지역 공동체가 주도적으로 설립한 박물관의 형태로 출발하였다. 소장품 관련 활동 중심의 전통적 박물관과 달리 그 태생부터 공동체 정체성을 강화하고 지역의 사회문화적 구심점 역할이 부여되는 특징을 보였다. 따라서 이러한 커뮤니티 박물관은 박물관과 지역사회의 연계가 부각된 20세기 후반부터 더욱 주목을 받았으며, 사회적 역할을 둘러싼 새로운 박물관 패러다임의 진전으로 그 역할을 더욱 확장해왔다. 국내에서도 최근 박물관과 지역사회의 관계 강화 및 지역공동체 육성 방안으로 ‘마을박물관'이라는 명칭 하에 커뮤니티 박물관 사업이 실천되고 있다. 하지만 커뮤니티 박물관의 필요성에 대한 관심과 실천은 확산된 데 반해, 커뮤니티 박물관의 이념과 목적을 충분히 실현하는 사례는 드문 현실이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실제 사례에 대한 실증적 연구를 바탕으로 한 현대적 커뮤니티 박물관의 특수성과 역할에 대한 고찰이 필요한 바, 본 논문에서는 참여적 방법론을 통해 공동체 역량강화를 성공적으로 달성하여 큰 영향력을 자랑하는 미국 윙루크 뮤지엄에 대한 사례를 분석하였다. WLM은 공동체의 참여를 전시를 비롯한 박물관 운영 전반에 실천하여, 공동체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고 지역사회의 요구에 대응하는 사회참여적 커뮤니티 박물관의 모델이 되고 있다. 오늘날 박물관에 있어서 참여와 관련한 담론이 널리 확산되기는 하였으나, WLM은 공동체에 기획의 주도권을 부여하는 정도와 참여적 실천에 대한 높은 전문성으로 인해 특별한 주목을 받고 있다. 전면적인 권한공유를 바탕으로, WLM은 공동체의 정체성 형성, 유대감과 자긍심 강화라는 커뮤니티 박물관 고유의 역할을 더욱 확장하고 있다. 즉 지역사회의 이슈들에 대한 논의를 주도하는 플랫폼이자 사회적 변화를 견인하는 구심점으로서 21세기 커뮤니티 박물관에 요구되는 이념과 역할을 구현하고 있는 것이다. Since the 1980's, strengthening ties with its community has been the keyword for the museum field. This was influenced by the new museum paradigm that seeks to increase the social role of museums and resulted in the museum readjusting its mission and practices to this new aim. Community museums are institutions established as an effort by the community to preserve its history and culture. Due to this independent nature, it differentiates itself from the traditional museum and is largely related to forming community identity and acting as a local cultural center. Therefore, community museums have become the subject of greater interest since the late 20th century when community engagement surged as an essential mission of the contemporary museum. Also the role of community museums expanded due to the new paradigm in the museum field. In Korea, community museums in the name of ‘village museums' have increased recently, as an endeavor to develop and strengthen local communities. However, although the interest and need for community museums has grown, it is still difficult to find cases where the purpose and philosophy of community museums are actually fulfilled. This is partly due to the lack of detailed case studies examining the conditions and role of contemporary community museums. Therefore in this article, the case of Wing Luke Museum of the Asian Pacific American Experience is analyzed as a model example that realizes community empowerment through extensive community participation and sharing of authority. In today s museum, it is not difficult to find community participation, however what makes WLM stand out is its level of participation and also the high professionalism regarding such participatory practice. Based on this aspect, WLM is moving beyond the traditional role of community museums, such as formation of identity, increasing sense of belonging and self-esteem. It acts as a platform for the community's current issues and as a social anchor for community regeneration: in that sense, WLM is fulfilling and redefining the role of community museums of the 21st centur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