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기업의 지급정책과 이익품질간의 관계

          신민식(Min-Shik Shin), 이재익(Jae-Ik Lee) 한국무역연구원 2018 貿易 硏究 Vol.14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empirically analyzes the relationships between payout policy and earnings quality by using panel data from Korea Exchange-listed firms. Proxies for earnings quality are estimated as the quality of three accruals based on the Dechow, Sloan and Sweeney (1995) model, the Kasznik (1999) ΔCFO (change in cash flow from operations) model, and the Kothari, Leone and Wasley (2005) ROA (return on assets)-performance-matched-discretionary-accrual model, respectively.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Dividends have significant and positive effects on earnings quality, implying that dividends are associated with higher earnings quality, confirming the hypothesis on information content of dividends. Stock repurchases also have significant and positive effects on earnings quality, implying that stock repurchases are associated with higher earnings quality. Although stock repurchases are increasingly being used as dividend-substitutes, they do not provide the same level of assurance about earnings quality as dividends. In conclusion, corporate payout policy affects earnings quality positively. More importantly, dividends are associated with higher earnings quality than stock repurchases. This study implies that earnings quality plays a significant role in payout policy choices, thus, contributing to the literature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ayout policy and earnings quality.

        • KCI등재

          기업의 R&D 투자와 배당정책간의 관계

          신민식(Min-Shik Shin), 이재익(Jae-Ik Lee) 한국무역연구원 2018 貿易 硏究 Vol.14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empirically analyzes the relationships between R&D investment and dividend policies using fixed effects panel regression model.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The relationship between R&D investment and dividend payouts is inverse U-shaped. For lower R&D investment, the R&D investment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dividend payouts. This result is consistent with the reputation effect hypothesis. However, for higher R&D investment, the R&D investment is negatively associated with the dividend payouts. Therefore, R&D intensive firms tend to hold relatively large cash holdings in order to secure internal funds for continual high R&D investments. Reflecting the higher R&D investment firms' need to preserve internal funds, they are likely to reduce dividend payouts. This result is consistent with the financial flexibility hypothesis. For financially unconstrained firms, the R&D investment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dividend payouts, while for financially constrained firms, the R&D investment is less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dividend payouts. Therefore, the reputation effect hypothesis predicts that the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R&D investment and dividend payouts is stronger for financially unconstrained firms and is weaker for financially constrained firms.

        • KCI등재

          기업의 제품시장 경쟁과 이익품질간의 관계

          신민식(Min-Shik Shin), 이재익(Jae-Ik Lee), 요우치엔(Qian You) 한국무역연구원 2017 貿易 硏究 Vol.13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paper empirically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product market competition and earnings quality of firms listed on the Korea Exchange from 1999 to 2015. The proxy variable for product market competition is the industrial concentration measured by the Herfindahl -Hirschman index, while industry homogeneity on the other hand is measured using the partial correlation coefficients among firms' common stock returns within the industry. Earnings quality is estimated using the Dechow, Sloan and Sweeney (1995) model, the Dechow, Kothari and Watts (1998) CFO model, the Kothari, Leone and Wasley (2005) ROA-performance -matched-discretionary-accrual model, and their aggregate measure. The empirical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product market competition has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s on earnings quality, implying that firms from more competitive industries are associated with a higher level of earnings quality. Second, the earnings of firms operating in concentrated and homogeneous industries are associated with a lower level of earnings quality than are those of firms operating in concentrated and heterogeneous industries. This result suggest that firms facing less competition tend to create a more opaque information environment to protect their competitive advantage. These findings imply that product market competition may be recognized as a new mechanism which has a significant effect on earnings quality in the Korean capital market.

        • KCI등재
        • KCI등재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출이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

          신민식 ( Min Shik Shin ), 김수은 ( Soo Eun Kim ), 김병수 ( Byoung Soo Kim ) 한국금융공학회 2011 금융공학연구 Vol.10 No.1

          본 연구는 1999년 1월 1일부터 2009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대리인 이론의 관점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출이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 하였으며,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기업의 기부금 지출은 기업가치에 양(+)의 영향을 미치지만, 일정 수준을 초과하여 과도하게 지출하면 기업가치에 음(-)의 영향을 미친다. 즉, 기업의 기부금 지출은 기업가치와 역 U자형의 비선형 관계가 있다. 이는 경영자가 개인적인 명성이나 사적 효익을 얻기 위해 사회적 책임 지출을 적정 수준 이상으로 과도하게 지출하면, 주주와 경영자 간의 대리인 갈등으로 인하여 대리인 비용이 발생하여 기업가치가 감소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기업의 경제정의지수는 기업가치에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친다. 즉, 경제정의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기업가치가 증가한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의 경우에도 기부금 지출은 기업가치에 유의한 비선형적 영향을 미치며, 경제정의지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기업가치에 모두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비재벌기업의 경우에는 기부금 지출이 기업가치에 유의한 비선형적 영향을 미치지만, 재벌기업의 경우에는 유의하지 않다. 이러한 결과는 재벌기업이 기부금 지출을 하더라도 기업가치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경제정의지수는 비재벌기업과 재벌기업의 기업가치에 모두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친다. 결론적으로,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들은 사회적 책임 지출이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친다고 할 수 있다. 기업의 기부금 지출은 기업가치에 양(+)의 영향을 미치지만, 일정 수준을 초과하여 과도하게 지출하면 기업가치에 음(-)의 영향을 미친다. 즉, 기부금 지출은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의 경우에도 기업가치에 역 U자형의 비선형적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경제정의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기업가치가 증가한다. 다만, 재벌기업의 경우에는 기부금 지출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따라서 경영자들은 기부금 지출의 비선형적 영향과 경제정의지수의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사회적 책임 활동을 수행함으로써 기업가치를 증가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In this paper, we analyse empirically the effects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CSR) expenditure on market value of firms listed on Korea Securities Market of Korea Exchange. The proxy variables of CSR expenditure are contribution expenditure ratio and KEJII(Korea Economic Justice Institute index).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CSR expenditure has nonlinear and inverted U shaped effects on firm value, because CSR expenditure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firm value as the investment on intangible assets for reputation, whereas it has a nega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firm value as the overinvestment by management discretion and the excessive perquisite consumption for maximizing manager`s private utility. KEJII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firm value. CSR expenditure has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s on large firms as well as small and medium firms firm. Also, CSR expenditure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non-chaebol firms, whereas it has insignificant effect on chaebol firms. In conclusion, firms listed on Korea Securities Market of Korea Exchange can create firm value through the CSR expenditure regardless of firm size. But chaebol firms cannot create firm value through the CSR expenditure. These results suggest that CSR expenditure is very important for understanding corporate governance structure.

        • KCI등재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자본구조에 미치는 영향

          신민식 ( Min Shik Shin ), 김수은 ( Soo Eun Kim ) 한국금융공학회 2011 금융공학연구 Vol.10 No.2

          본 연구에서는 2000년 1월 1일부터 2009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자본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하였으며,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레버리지 그 자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주식시장의 유동성 척도인 거래량 회전율은 장부가 레버리지와 시장가 레버리지에 모두 음(-)의 영향을 미치는 반면에, 주식시장의 비유동성 척도인 Amihud 비유동성 척도는 장부가 레버리지와 시장가 레버리지에 모두 양(+)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마켓타이밍별로 좋은 기간과 나쁜 기간으로 구분하여 분석하였으나, 결과는 유사하게 나왔다. 따라서 마켓타이밍에 관계없이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할수록 레버리지 그 자체가 감소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하면 주식발행비용과 역선택비용이 감소하여 자기자본비용이 감소하기 때문에 주식발행이 부채발행보다 증가할 가능성이 많아서 레버리지가 감소한다는 선행연구와 일치한다. 다음으로,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부채, 자본 및 순부채와 같은 레버리지의 구성요소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주식시장의 유동성 척도인 거래량 회전율은 부채변화에 음(-)의 영향을 미치고, 자본변화에 양(+)의 영향을 미치며, 순부채변화에 음(-)의 영향을 미치는 반면에. 주식시장의 비유동성 척도인 Amihud 비유동성 척도는 부채변화에 양(+)의 영향을 미치고, 자본변화에 음(-)의 영향을 미치며, 순부채변화에 양(+)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할수록 부채가 감소하고, 자본이 증가하며, 순부채가 감소하여 레버리지가 감소한다는 의미가 된다. 결론적으로,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하면, 레버리지의 구성요소 중에서, 부채는 감소하고, 자본은 증가하며, 순부채가 감소하여 레버리지도 감소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주식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하면 주식발행비용과 역선택비용이 감소하여 주식발행이 부채발행보다 증가하므로 레버리지가 감소한다는 상충이론 및 자금조달순서이론과 맥을 같이한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explores the effects of stock market liquidity on capital structure. Because stock market liquidity reduces equity flotation costs and adverse selection costs due to asymmetric information, it may also affect a firm`s optimal capital structure since a firm`s cost of equity impacts its overall cost of capital. Firms have an incentive to choose corporate policy that makes their stocks more liquid because stock market liquidity increases firm value. Managers can increase the liquidity of their firm`s stocks through corporate policies such as going public, voluntary disclosure, and distributing ownership among a wide base of shareholders. Firm`s capital structure is measured as book leverage and market leverage, and stock market liquidity is measured in two way such as trading volume turnover and Amihud illiquidity measure. In this paper, we show that stock market liquidity has a significant effect on capital structure. Among the liquidity measures, trading volume turnover has a nega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capital structure, but Amihud illiquidity measure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capital structure. More liquid firms experience an increase of equity issuing, a decrease of debt issuing, and a decrease in net debt issuing. So to speak, more liquid firms make more active use of equity, while illiquid firms make more active use of debt. These results have implications that firm`s financing behavior reacts as in both of trade-off theory and pecking order theory. This paper may have a few limitations because it may be only early study about the effects of stock market liquidity on capital structure of Korean firms. Therefore, we think that it is necessary to expand sample firms and control variables, and use more elaborate analysis methods in the future studies.

        • KCI등재

          기업의 소유구조와 자사주매입간의 관계

          신민식(Shin, Min-Shik), 김수은(Kim, Soo-Eun) 대한경영학회 2010 大韓經營學會誌 Vol.23 No.2

          본 연구는 1994년 1월 1일부터 2007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소유구조와 자사주매입간의 관계를 실증분석 하였으며,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본 연구에서는 대주주지분율, 1대주주와 2대주주간의 지분율 차이, 소유구조 형태, 대주주의 신분과 같은 4가지 소유구조변수를 사용하여 대주주가 자사주매입결정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한 결과, 대주주는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자사주매입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함으로써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할 수 있음을 입증하였다. 대주주지분율이 클수록 대주주들이 이사회 참여를 통한 경영권 통제 등을 통하여 자사주매입을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할 수 있다. 대주주들 중에서 1대주주와 2대주주간의 지분율 차이가 클수록 1대주주가 자사주매입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증가하여 자사주매입을 감소시킨다. 대주주지분율의 크기에 따라 소유자지배기업과 경영자지배기업으로 구분하면, 소유집중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소유자지배기업은 경영자지배기업보다 대주주들이 자사주매입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증가하여 자사주매입을 감소시킨다. 그리고 대주주의 신분이 개인이면 금융기관이나 기업인 경우보다 자사주매입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증가하여 자사주매입을 감소시킨다. 이러한 결과는 대주주지분율이 높을수록 대주주들은 소액주주와 균등한 혜택이 분배되는 지급정책을 기피하고 소액주주의 희생 하에 유망한 사업기회를 편취하거나 부서간의 이전가격에 유리한 방향으로 개입하는 등 사적 이익을 탈취하는 쪽을 선호한다는 대주주의 이익침해가설을 지지하는 실증적 증거가 된다. 따라서 대주주가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자사주매입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함으로써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예방하고, 소액주주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소유집중도를 완화시킬 수 있는 지배구조 정책이 절실하다고 생각한다. In this paper, we analyse empirically the relations between ownership structure and stock repurchase of firms listed on Korea Securities Market and Kosdaq Market of Korea Exchange.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Stock repurchase decrease as large shareholder' equity holdings increase, stock repurchase decrease as the difference between first largest shareholder's and second largest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increase. Stock repurchase decrease larger in owner-controlled firm than in management-controlled firm. And, stock repurchase decrease individual largest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than both financial institution largest shareholder's and firm largest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These results support the expropriation of minority shareholders hypothesis that large shareholders can extract private benefits from corporate resources under their control at the expense of minority shareholders. This paper contributes to defining information value of large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on stock repurchase for a firms' other stakeholders such as investors and creditors, and to strengthening a legal and institutional safeguard for external minority shareholders. Ownership concentration might have negatively affected the evolution of the legal and institutional frameworks for corporate governance and the manner in which economic activity is conducted. It could be a formidable barrier to future policy reform.

        • KCI등재

          코스닥 기업의 소유구조와 이익조정

          신민식 ( Min Shik Shin ), 김수은 ( Soo Eun Kim ), 김재훈 ( Jae Hoon Kim ) 한국금융공학회 2010 금융공학연구 Vol.9 No.1

          본 연구는 1997년 1월 1일부터 2008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소유구조와 이익조정간의 관계를 실증분석 하였다. 이익조정을 나타내는 재량적 발생액은 Dechow et al.(1995) 모형 외에, 이보다 개선된 모형으로 입증된 Dechow et al.(1998) CFO 모형과 Kothari et al.(2005) 성과대응모형을 사용하여 측정하였으며,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소유구조변수 중에서, 대주주지분율이 증가할수록 경영자의 이익조정이 증가한다. 즉, 대주주지분율이 높은 기업은 재량적 발생액을 이용하여 이익을 상향조정할 유인이 강하다. 경영자지분율은 이익조정에 비선형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경영자지분율이 낮은 단계에서는 이익조정이 증가하다가, 경영자지분율이 일정한 수준 이상으로 증가하면 이익조정이 감소하며, 경영자지분율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증가하면 다시 이익조정이 증가한다. 그리고 경영자지배기업은 소유자지배기업보다 이익조정이 증가한다. 이러한 결과는 경영자지배기업의 경영자는 소유자지배기업의 경영자보다 회계적 재량권이 많기 때문에 이익조정이 더 심각하다는 주장과 일치한다. 결론적으로,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들은 소유구조가 이익조정에 유의한 영향을 미친다고 할 수 있다. 소유구조변수 중에서, 대주주지분율이 증가할수록 이익조정이 증가하고, 경영자지분율은 이익조정에 비선형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경영자지배기업은 소유자지배기업보다 이익조정이 증가한다. 이러한 결과는 코스닥기업의 이익조정은 소유구조와 관련된 대리인이론을 통하여 부분적으로 설명할 수 있으며, 이는 대주주들이 소액주주와 균등한 혜택이 분배되는 재무정책을 기피하고 소액주주의 희생하에 사적 이익을 취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따라서 코스닥 기업에서도 대주주가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방지하고, 소액주주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소유구조 개선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In this paper, we analyse empirically the relations between ownership structure and earnings management of firms listed on Kosdaq Market of Korea Exchange. For this paper, earnings management measured by discretionary accruals is estimated using Dechow et al.(1995) model, Dechow et al.(1998) CFO model, and Kothari et al.(2005) performance matched model.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Earnings management measured by discretionary accruals increase as large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increase. The low level or high level of managerial ownership cause earnings management to increase, but usual level of managerial ownership cause earnings management to decrease. And, earnings management is more prominent in manager-controlled firm than in owner-controlled firm. This results are consistent with the expropriation of minority shareholders hypothesis proposed by Morck et al.(1988), Stulz(1988), McConnell and Servaes(1990), Johnson et al.(2000), La Porta et al.(1999, 2000), and Claessens et al.(2000). In conclusion, ownership structure appears to have a critical impact on earnings management of firms listed on Kosdaq Market of Korea Exchange. Large shareholders of Kosdaq firms can exercise a comprehensive effects on the earnings management of firms, and can expropriate the wealth from external minority shareholders. This evidence supports the expropriation of minority shareholders hypothesis. This paper contributes to defining information value of large shareholder`s equity holdings and managerial ownership on earnings management for a firms` other stakeholders such as investors and creditors, and to strengthening a legal and political safeguard for external minority shareholders.

        • KCI등재

          대리인 비용과 정보 비대칭 문제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미치는 영향

          신민식(Min Shik Shin), 김수은(Soo Eun Kim), 이재익(Jae Ik Lee) 한국산업경영학회 2014 經營硏究 Vol.29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1999년 1월 1일부터 2013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대리인 비용과 정보 비대칭 문제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한 결과, 재벌 기업은 자신의 현금흐름이 부족하더라도 내부자본시장을 통해 투자 자본을 쉽게 조달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약한 반면에, 비재벌 기업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크게 나타났으며, 세부적인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기업의 현금흐름은 투자지출에 양(+)의 영향을 미치는데, 이는 현금흐름이 증가할수록 투자지출이 증가하고 과잉투자 위험도 증가함을 의미한다. 대리인 비용과 정보 비대칭 문제는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대리인 변수인 경영자 지분율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S자 형태로 영향을 미치는데, 세부적으로 경영자 지분율이 낮은 수준에서 경영자 지분율이 증가할 경우에는 경영자와 소액주주간의 이해관계가 일치하여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감소하지만, 참호 구축 수준으로 증가하면 경영자가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참호효과로 인하여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증가하며, 매우 높은 수준으로 증가하면 경영자가 과잉투자로 인한 기업 가치 하락을 우려하여 과잉투자를 억제함으로써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다시 감소한다. 성장기회가 높은 기업은 정보 비대칭 문제가 증가하여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증가하지만, 그 중에서 경영자 지분율이 높은 기업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감소한다. 이러한 결과는 성장기회가 높은 기업은 정보 비대칭으로 인하여 외부 자본조달 비용이 내부 자본조달 비용보다 상승하여 내부자본조달 의존도가 증가하므로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증가하지만, 그 중에서 경영자 지분율이 높은 기업은 경영자와 소액주주간의 이해관계가 일치하고 대리인 비용이 감소하여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도 감소함을 의미한다. 재무적 제약 기업은 비제약 기업보다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증가한다. 배당증가(배당불변 포함) 기업이나 자사주매입 기업은 재무적 비제약 기업으로서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감소하지만, 자본시장 비접근 기업이나 저-신용평점 기업은 재무적 제약 기업으로서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증가한다. 결론적으로, 재벌 기업은 내부자본시장으로 인하여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약한 반면에, 비재벌 기업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가 강하다. 그리고 대리인 비용과 정보 비대칭 문제가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재무적 제약도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에 추가적인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대리인 비용과 정보 비대칭 문제를 완화시켜 투자의 현금흐름 민감도를 감소시키고 과잉투자 위험을 완화시키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경영자 성과 보상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In this paper, we empirically analyze the effects of agency costs and information asymmetry on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in firms listed on Korea Exchange. Sample firms are classified into chaebol and non-chaebol firms, and also non-chaebol firms are classified into the financially constrained and unconstrained firms, on the basis of financial constraints. Agency problems are judged by managerial ownership, and financial constraints are judged by dividend policy, capital market accessibility and credit rating scores according to the method of Faulkender and Smith (2007) and Aivazian et al.(2006).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are weaker for chaebol firms as compared to non-chaebol firms. The weak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for chaebol firms implies that there is an internal capital market(Shin and Park, 1999). The cash flow has a significant and positive effect on investment expenditure, implying that investment is significantly cash flow-sensitive.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is firstly driven by Jensen's(1986) overinvestment risks. Moreover, agency costs and information asymmetry have significant effects on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respectively. The managerial ownership as a agency variable has S-shaped effects on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That is, at lower levels of managerial ownership,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is likely to decrease with increasing managerial ownership, and at moderate levels of managerial ownership,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is likely to increase with increasing managerial ownership, but at higher levels of managerial ownership,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is likely to decrease with increasing managerial ownership. The financial constraints have significant and positive effects on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Firms that increase dividends or keep them at the same level or firms that repurchase their stocks are classified as non-financially constrained firms, whereas market inaccessible firms or lower credit ratings score firms are more likely to face financial constraints. In conclusion, because chaebol firms have internal capital market,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are weaker as compared to non-chaebol firms. However, agency costs, information asymmetry and financial constraints have significant effects on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respectively. Therefore, from a investment policy perspective, it seems essential to decrease the cash flow sensitivity of investment by introducing the pay-for-performance schemes to align the interests of managers and shareholders.

        • KCI등재

          자본구조의 결정요인과 동태적 조정에 관한 실증적 연구

          신민식(Min-Shik Shin), 김수은(Soo-Eun Kim) 한국산업경영학회 2008 經營硏究 Vol.23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1986년 1월 1일부터 2006년 12월 31일까지 한국증권선물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대상으로 자본구조의 결정요인과 동태적 조정에 관하여 실증분석 하였으며,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BR>  첫째, 상충이론에 관한 자본구조변수들뿐만 아니라, 자금조달순서이론, 마켓타이밍이론 및 관성 이론에 관한 자본구조변수들도 기업의 자본구조를 유의하게 설명한다.<BR>  둘째, 기업들은 목표 자본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실제 레버리지가 목표 레버리지에서 이탈하면 다시 목표 레버리지를 향하여 레버리지를 동태적으로 조정한다. 상충이론에 관한 자본구조변수들을 고려하면, 시장가 레버리지와 장부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는 각각 0.285와 0.306으로 측정된다. 따라서 기업들은 목표 레버리지와 실제 레버리지의 갭을 매년 30% 내외로 조정하며, 레버리지를 완전히 조정하는데 약 3년 정도 소요된다.<BR>  셋째, 상충이론 이후에 등장한 자금조달순서이론, 마켓타이밍이론 및 관성이론에 관한 자본구조 변수들을 모두 고려하면, 시장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는 0.285에서 0.165로 감소하고, 장부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는 0.306에서 0.274로 감소한다.<BR>  넷째, IMF 이후에 시장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는 감소하고, 장부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는 크게 증가하였다. 이는 IMF 이후에 ‘부채비율 200%로 조정'이라는 규제정책에 따라 영업이익의 증가가 부채비율의 감소로 이어지면서 장부가 레버리지의 조정속도가 크게 증가하였다고 할 수 있다.<BR>  결론적으로, 한국증권시장에서 상충이론뿐만 아니라 자금조달순서이론, 마켓타이밍이론 및 관성 이론에 관한 자본구조변수들도 자본구조의 동태적 조정에 영향을 미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기업 경영자들은 상충이론뿐만 아니라 자금조달순서이론, 마켓타이밍이론 및 관성이론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자본구조를 동태적으로 조정함으로써 기업가치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된다.   In this paper, we study empirically dynamic adjustment and determinants of capital structure of firms listed on Korea Securities Market.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BR>  Partial adjustment model of capital structure indicates that firms have long run target leverage, and that firms adjust about 30% of the gap between actual and target leverage each year. The estimated adjustment speeds of market value and book value leverage are 0.285 and 0.306 each.<BR>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the tradeoff theory explain mainly adjustment speed of leverage, but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pecking order, market timing, and inertia theory explain also partially adjustment speed of leverage. So to speak,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the tradeoff theory have stronger effects on adjusting behavior toward target leverage than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pecking order, market timing, and inertia theory. If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the tradeoff theory as well as pecking order, market timing, and inertia theory are involved in the partial adjustment model, adjustment speed of market value leverage decrease from 0.285 to 0.165, and adjustment speed of book value leverage decrease from 0.306 to 0.274.<BR>  Conclusively, capital structure variables suggested by the tradeoff theory as well as pecking order, market timing, and inertia theory appears to have a critical impact on dynamic adjustment of capital structure in Korea Securities Market.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