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서비스산업의 국제경쟁력에서 기술능력의 역할

        서환주 ( Hwan Joo Seo ),이영수 ( Young Soo Lee ) 한국EU학회 2011 EU학연구 Vol.16 No.1

        OECD 28개 국 2000∼2007년을 대상으로 GMM방법을 이용하여 기술혁신능력의 서비스업 국제경쟁력에서의 역할을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첫째, 서비스업도 제조업과 유사하게 연구개발투자 및 IT(Information Technology)로 측정한 기술혁신능력이 국제경쟁력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연구개발투자의 경우 운수서비스, 통신서비스 및 사업서비스 분야에서 국제경쟁력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임이 밝혀졌다. 그리고 IT에 대한 투자는 운수서비스, 금융 및 보험서비스 그리고 사업서비스의 국제경쟁력에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둘째, 기술혁신능력 이외에도 상대가격, 인적자본수준, 기계 및 설비에 대한 투자 등도 서비스업의 국제경쟁력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셋째, 서비스산업의 이질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서비스산업별로 국제경쟁력을 결정짓는 요인이 상이하였으며, 또한 기술혁신 능력의 중요성도 서비스산업별로 상이함을 발견하였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ole of technological competence i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OECD services using panel GMM estimation. Relative prices, economies of scale, diffusion of IT, human capital, R&D expenditure and investment in capital formation are introduced as explanatory variables in regression for 28 OECD countries over 2000∼2007. Some of major findings from the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echnological competence measured by R&D expenditure and diffusion rate of IT plays important role i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services. R&D expenditure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impact on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n transport, telecommunication and business services, while IT provides favorable condition to build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n transport, finance and insurance and business services. Second, it is also shown that other variables including relative prices, human capital and investment in machine and equipment contribute to the amelioration of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Third, the empirical results confirm the great heterogeneity within service activities. Influence of technological competence on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s different depending on the services.

      • KCI등재

        AHP와 IPA 분석을 활용한 친환경농업 정책우선순위 분석

        서환석(Seo, Hwan-Seok),황재현(Hwang, Jae-Hyun) 한국농식품정책학회 2019 농업경영정책연구 Vol.46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objectives of this study were to review the policies of environmentfriendly agriculture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in produc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based on consumer trust and to suggest implications for what is needed to foster environment-friendly agriculture in the future along with the diagnosis of related policies and projects. To achieve these objectives, this study examined relative weights and priorities of the evaluation factors for environment-friendly agriculture policies. Moreover, this study conducted an importance-performance analysis (IPA) on environmentfriendly agricultural policies and projects targeting farms. The results of AHP analysis on the relative importance and priority of the key criteria (1st hierarchy) revealed that the magnitude of importance was in the order of distribution system and public plate (0.391), human resource and governance (0.233), promoting environment-friendly consumption (0.218), and enhancement of production structure (0.157). These results can be interpreted that policy measures are needed for securing a stable market and increasing consumption in the public sector.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constitution of local agriculture by securing manpower than can lead to agriculture and establishing governance among subjects. The results of the IPA showed that the areas that should be maintained and strengthened are policies and projects for stable production, stable market, and consumption promotion. Secondly, it was also found that the areas that should be mainly invested are policies and projects for infrastructures such as manpower, technology, and processing. Thirdly, the areas that should be improved gradually are mainly policies and projects to diversify governance and sales channels. Lastly, areas to be maintained are policies and projects for traceability, monitoring, and local foods. Environment-friendly agriculture policies and projects should be concretely promoted in the long term by clarifying the goals of policies such as providing safe food to consumers, securing competitiveness in rural areas, and preserving ecological environment.

      • KCI등재

        복지레짐의 국제비교분석: 평등과 효율성의 양립가능성을 중심으로

        서환주 ( Hwan-joo Seo ) 한국EU학회 2017 EU학연구 Vol.22 No.1

        70년대 들어 오쿤의 평등과 효율성의 트레이드오프, 적하효과 그리고 복지국가위기론과 같은 담론은 전후 포디즘과 복지국가의 지적 기반인 마샬의 사회권, 베버리지이론 그리고 케인즈의 경제정책과 같은 담론을 대체하였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를 경험하면서 불평등을 당연시하는 시각에도 많은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성장이라는 파도가 모든 보트를 떠오르게 하지는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며 적하효과가 가정하는 것과는 달리 경제성장이 소득불평등문제를 자연적으로 해소시켜주지 못하며 오히려 소득불평등심화는 시스템의 안정성을 위협하여 위기를 초래하게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경쟁력과 성장을 위해서 불평등을 용인했던 영미권 국가와는 달리 끈질기게 복지국가전통을 유지했던 북유럽 국가들은 영미권국가에 못지않은 경제성과를 소득불평등을 악화시키지 않고도 달성했다. 이러한 사실은 평등과 효율성이 트레이드오프관계가 아니라 상호보완적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에스핑엔더슨과 아마블의 복지제도에 관한 국가 간 비교연구는 복지제도가 여타 제도들과 제도적 보완관계를 형성함으로써 복지와 성장 그리고 균등한 소득분배와 성장이 양립 가능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본 논문에서는 복지제도, 노동시장 그리고 교육훈련제도간의 상호작용에 기초하여 선진국경제를 네 개의 모델로 구분하고 어떠한 조건하에서 평등과 성장이 공존할 수 있는지 여부를 정식화하였다. 성장레짐을 비교분석한 결과 균등한 분배는 성장의 부산물이 아니라 사회적 타협과 대화 그리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도설계라는 사회적 노력을 필요로 하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서 성장과 경제적 평등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In the 1970s, debate on Marshall's theory of social citizenship, the welfare state of the Beveridge Report, Keynesian economic policy and other theories forming the theoretical underpinning of Fordism and the welfare state after World War II gave way to discourse on new thinking, such as Okun’s Big Tradeoff, the trickle-down effect and the crisis of the welfare state. Howev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 set in motion a shift in perspective on income inequality, which had previously seen such inequality as a natural outcome of economic growth. Contrary to the assumptions of the trickle-down theory, we find that the rising tide of growth does not float all boats and that economic growth does not naturally address the problem of income inequality. Rather, deepening income inequality threatens the stability of the system. The Nordic countries, which remain loyal to the welfare state tradition, have achieved economic performance comparable to Anglo-American countries and have done so without worsening income inequality. This contrasts with economic development in Anglo-American countries that have tolerated inequality to promote competitiveness and growth. Our conclusions demonstrate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equality and efficiency need not be a tradeoff; it can also be complementary. Comparative studies by Esping-Andersen and Amable show that welfare systems can be compatible with other institutional systems in ways that ensure welfare, growth and income equality. In this paper, we classify developed economies into four models based on interaction between the welfare system, labor market, and education and training systems within each economy, and we formalize under what conditions equality and growth may coexist. This comparative analysis of growth regimes finds that achieving equal distribution requires social efforts through social compromise and dialogue, as well as through supporting institutional design, and that such efforts can simultaneously promote growth and economic equality.

      • KCI등재

        금융화의 노동 수요탄력도에 대한 영향

        서환주 ( Hwan Joo Seo ),김한성 ( Han Sung Kim ),이영수 ( Young Soo Lee ) 한국질서경제학회 2013 질서경제저널 Vol.16 No.4

        1995~2007년 기간의 13개 한국제조업 자료를 이용하여 노동수요곡선의 탄력도 증가와 금융화간의 상관관계를 실증분석 하였다. 추정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외환위기 이전 까지는 노동수요의 탄력도 값이 점차 감소하였으나 외환위기 이후 2002년까지 탄력도가 증가하였으며 이후 안정적인 추세를 보여 2007년에는 탄력도의 절대값이 0.39이다. 둘째, 전기간(1995~2007년)의 경우 금융화 및 주주가치 경영의 강화는 노동수요곡선을 보다 탄력적으로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아웃소싱과 금융화관련 변수의 결합항의 경우도 음(-)의 부호를 보이며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2000~2007년에 대한 추정결과 금융화 관련 변수 중 배당성향과 금융시장에 대한 지급을 나타내는 변수들은 모두 유의미 하여 금융화가 이 기간 동안 노동수요곡선을 보다 탄력적으로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1995~1999년 기간에 대한 추정결과, 배당성향이 10% 증가하면 수요곡선의 탄력도의 절대값이 0.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Research regarding widening of wage gap and reduction in wage share between skilled and unskilled labor has been focused on factors such as international trade, FDI, outsourcing and technological changes. Deepening of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can be two focal points from which many economic papers have been approached. Unlike such traditional approach, we cast our attention on financialization; how the progress of financialization and surge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in corporate management system affect the elasticity of labor demand. This paper empirically tests the relation between financialization and the elasticity of demand for labor, using 13 Korean manufacturing sectors for 1995~2007. From the empirical test, we find first, the elasticity of demand for labor had decreased before the Asian economic crisis in 1997, while it had increased up to 2002 after the crisis. The absolute value of elasticity had been stable since then and scored 0.39 in 2007. Secondly, deepening of financialization and surge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make the demand for labor more elastic during 1995~2007 period. In addition, the coefficient of interaction term which combines outsourcing and financialization has statistically significant negative value. Thirdly, among financialization variables, dividend payout ratio and payments to financial market variables turns out to be statistically significance during 2000~2007 period, implying that progress of financialization makes demand for labor elastic. Lastly, during 1995~1999 period, 10% increase in dividend payout ratio rises the absolute value of elasticity of labor demand by 0.65. Tridico (2012) and Stokhammer (2013) indicated the deepening of financialization, especially development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as one of major reasons for the widening of income inequality. The results show that excessive elasticity of labor market resulting from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can threaten the stability. This implies that cooperative management structure among interested parties is required to have overall systematic stability in the economy.

      • KCI등재

        공간통계기법을 이용한 생태계 관리지역의 산림축적 추정

        서환석 ( Hwan Seok Seo ),박정묵 ( Jeong Mook Park ),김은숙 ( Eun Sook Kim ),이정수 ( Jung Soo Lee ) 한국지리정보학회 2015 한국지리정보학회지 Vol.18 No.2

        본 연구는 생태계 관리권역 내 남한강 상류지역을 대상으로 제5차 국가산림자원조사의 표본점자료를 기반으로 한 직접추정법과 합성추정법에 의한 층화별(임상·영급) 임목축적을 산출하였으며,공간단위에 따른 오차검증을 통하여 최적의 추정방법을 비교·분석하였다. 직접추정법은 대상지내의 표본점 자료만을 활용하였으며, 합성추정법은 대상지뿐만 아니라 공간확장지역의 표본점 정보를 활용하여 임목축적을 추정하였고, 공간확장기준은 4가지(권역, 지역, 구역, 거리)를 적용하였다. 직접추정법에 의한 ha당 평균임목축적은 143.5㎥/ha이었으며, 합성추정법에 의한 ha당 평균임목축적은 구역, 거리, 지역, 권역기준의 순으로 각각 146.9㎥/ha, 144.8㎥/ha, 139.8㎥/ha, 138.6㎥/ha추정되었다. 직접추정법에 의한 표준오차는 1.79㎥/ha이었으며, 합성추정법에 의한 표준오차는 공간확장기준에 상관없이 1.83㎥/ha으로 차이가 없었다. 한편, 임상별 표준오차는 추정방법과 확장지역에 관계없이 활엽수림이 ±2.3㎥/ha으로 가장 낮았으며, 혼효림과 침엽수림이 각각 ±3.3㎥/ha과 ±4.8㎥/ha의 순으로 추정되었다. This study aims to estimate the forest volumes of the upper region of Nam-Han River in ecosystem zoning by forest types and age classes, and to suggest the optimal estimation method through the comparison of the standard errors according to the spatial unit. In the estimation of forest volumes, we used both of direct estimation, which uses sample plots of the target area only, and synthetic estimation, which includes sample plots of the expanded areas as well as those of the target area. As for the spatial expansion, we applied four standards for synthetic estimator: Mountainous zone, Neighbor ecosystem region, Gangwon province, and Buffer zone. The results show that average forest volume per ha, calculated by direct estimation, was 143.5㎥/ha, while that by synthetic estimation with each standard, was estimated at 146.9㎥/ha by Gangwon province, 144.8㎥/ha by Buffer zone, 139.8㎥/ha by Neighbor ecosystem region, and 138.6㎥/ha by Mountainous zone, respectively. The standard errors of direct estimation was 1.79㎥/ha, while those of synthetic estimation showed not a great difference among the errors. Meanwhile, considering the standard errors by forest type, the lowest was ±2.3㎥/ha of broad-leaved forest, followed by ±3.3㎥/ha of mixed forest, and ±4.8㎥/h of coniferous forest.

      • KCI등재

        OECD 국가의 임금소득불균등 증가에 대하여: 기술, 무역 그리고 금융화의 효과를 중심으로

        서환주 ( Hwan Joo Seo ),김한성 ( Han Sung Kim ),김강식 ( Kang Sik Kim ),이영수 ( Young Soo Lee ) 한독경상학회 2013 經商論叢 Vol.31 No.4

        본 연구는 OECD 국가들의 소득불균등(earning inequalities)증가의 원인을 세계화의 진전, 정보화의 진전 그리고 금융화의 진전 특히 주주가치 경영과 관련지어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1995년 이후의 추세를 분석한 결과 18개 OECD국가의 소득불균등 정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을 (90th/10th)비율, (90th/50th)비율 그리고 (50th/10th)비율 추세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1995년 이후의 OECD 국가의 소득불균등 확대는 근본적으로 소득수준 상위 50% 내에서 발생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둘째, 기존연구에서 소득불균등 의 원인으로 세계화 및 정보화의 효과 등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들이 소득불균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또한 주주가치 경영 혹은 금융화도 소득 불균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셋째, 소득불균등의 원인이 분위별로 상이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paper analyzes the role of structural factors such as globalization, informatization and financialization in explaining the movement of earnings inequality in OECD countries over 1995~2005. The empirical analysis yields three main results. First, a majority of OECD countries experienced increase in earnings equality when we measure the inequality using the ratios such as (90th/10th) ratio, (90th/50th) ratio and (50th/10th) ratio. Earnings inequality since 1995 has occurred in the top half of the earnings distribution. Second, the estimation results show that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evolution of earnings inequality as proposed by previous studies. We find also the pivot role of financialization or the share holder value orientation in explaining cross-country differences and trends in earnings inequality. Third, the causes of earning inequality are different depending on percentiles.

      • KCI등재

        금융화는 한국기업들의 설비투자 부진을 초래하였는가?

        서환주 ( Hwan Joo Seo ),김강식 ( Kang Sik Kim ),이영수 ( Young Soo Lee ) 한독경상학회 2011 經商論叢 Vol.29 No.3

        1980년대 이후 금융시장 혹은 금융제도의 경제 전반에 대한 영향력이 증대함에 따라 금융의 영향력강화의 원인 및 이의 경제적 효과 그리고 이의 측정을 둘러싼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Epstein, 2005). Krippner(2005)의 지적처럼 연구자들은 ``금융화(financialization)``라는 용어로 상호 연관되어있지만 상대적으로 독립된 다양한 현상들을 포괄하고 있다. 1997년 금융위기 이후 개방화 및 글로벌화가 진전되면서 한국기업의 지배구조 및 기업의 경영목표는 많은 변화를 경험하였는데, ``주주가치의 극대화(maximization of shareholder value)``가 기업경영의 목표로 강조되기 시작하였다. 기업의 목표가 기존의 경제성장 혹은 고용창출과 같은 국민경제에 대한 기여에서 주주들의 가치를 극대화(투자수익률제고 및 주가상승)하는 것으로 급격하게 이전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외환위기 이후 한국기업들은 이전과는 다른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 자산기준 10대 기업(금융, 보험 및 공기업 제외)의 경영성과를 분석한 결과, 기업들의 금융자산에 대한 투자는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유형 및 무형자산에 대한 실물투자는 감소하거나 미약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본 연구는 금융화와 우리나라 기업의 투자부진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첫째, 금융화에 대한 다양한 개념정의를 분석하고 범주화하였다. 둘째로 2000~2007년 기간의 기업 자료를 기초로 패널 분석한 결과, 금융화가 전체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경우와 제조업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경우 모두 우리나라 상장기업들의 투자부진을 초래하였음을 확인하였다. 그러나 서비스업의 경우는 이러한 관계를 확인할 수 없었다. As the size and significance of financial market and financial institutions increased after the 1980s in advanced countries, there have been various discussions concerning the cause of the increasing role of finance in the modern economy, its economic effect as well as its measurement (Epstein, 2005). As Krippner (2005) pointed out, researchers are using the term ``financialization`` to cover various phenomena that are interrelated but relatively independent. After the financial crisis, Korean firms have been displaying a few patterns different from those before the financial crisis. The maximization of shareholder values as a mode of corporate governance has put pressure on managers to be interested in short-term performance and to shift management objectives from ``retain and reinvest`` to ``downsize and distribute`` An analysis of the management performance of the top 10 firms (excluding banking, insurance, and public enterprises) based on firms` assets shows that although firms have increased investment in financial assets, real investment in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decreased or displayed a weak increasing trend. Our study aim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finanicalization and slowdown of Korean firms` investment. Firstly, we investigate and categorize diverse definitions about financialization. Second, panel analysis over the 2000~2007 period supports the negative effect of financialization on accumulation in the Korean manufacturing industries. However,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financialization and slowdown of accumulation is not founded in Korean services.

      • KCI등재

        러너지수를 이용한 시장구조와 기술혁신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서환주 ( Hwan Joo Seo ),김강식 ( Kang Sik Kim ) 한독경상학회 2013 經商論叢 Vol.31 No.1

        본 연구는 슘페터 가설에 관한 연구이다. 슘페터는 경쟁의 증가가 기술혁신으로부터 얻을수 있는 지대 및 기술혁신에 대한 동기를 감소시킨다고 주장하였다. 반면에 Arrow는 경쟁은 기술혁신을 촉진한다고 주자하고 있다. 기존의 기업들은 그들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신규진입자를 저지하기 위하여 노력하지만, 잠재적 신규 진입자들은 기술혁신을 통하여 기존기업들의 제품보다 나은 신제품을 개발하여할 인센티브가 존재하므로 경쟁은 기술혁신을 촉진한다는 것이다. 본 연구는 2000~2008년간의 러너지수와 특허자료를 이용하여 시장경쟁의 기술혁신에 대한 영향을 분석하였다. 기존연구가 주로 주목했던 기술혁신의 대리변수로 연구개발투자가 아니라 특허통계자료를 활용하여 특허 출원건수를 기술혁신의 대리변수로 삼아 우리나라에 있어서 시장구조와 기술혁신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다. 또한 시장집중도를 나타내는 지수도 허핀달 지수도 시장점유율이 아니라 러너지수를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첫째, 경쟁의 정도와 기술혁신간의 상관관계는 모든 추정결과에서 역 U자 관계를 발견하였다. 시장집중도나 허핀달 지수를 이용한 추정에서도 발견되지만 러너지수를 이용한 추정에서도 슘페터나 애로우 가설과는 달리 경쟁과 기술혁신 간에는 역U자 관계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기업규모와 기술혁신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도 모든추정결과에서 기업규모가 클수록 특허출원 건수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는 기존연구가 지적하듯이 내부자금조달의 용이성이외에도 연구개발의 규모 및 범위의 경제효과 그리고 연구개발 위험분산의 장점 때문에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비하여 유리한 것으로 해석된다. This article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on competition and innovation. For Schumpeter, a rise in competition is expected to decrease rents stemming from innovation and thus incentives to innovate. However, Arrow considered that competition may encourage innovation. Incumbents may innovate to keep their market power and fend off new entrants, or potential entrants may hope to capture the market position of incumbents by surpassing them with new and better products. This paper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competition using the number of patents and Lerner Index rather than R&D expenditure and Herfindahl concentration index chosen by most previous researches. The empirical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ind a inverted-U relationship between competition and technological innovation in Korean manufacturing industries. This findings are robust over several different specifications. Second, the estimation results show that the firm size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technological innovation. Larger firms may be better-positioned to finance large-scale R&D efforts, have scale advantages in the R&D process and effectively diversify the risk related with R&D activities.

      • KCI등재후보

        한국의 서비스화에 대한 연구

        서환주(Seo, Hwan-Joo),이영수(Lee, Young-Soo) 한국산학기술학회 2007 한국산학기술학회논문지 Vol.8 No.1

        본 연구는 우리나라 서비스화의 특징을 분석하기 위하여 서비스화에 대한 유력한 설명인 수요편향가설 및 Baumol가설을 우리나라 경험과 비교하였다. 이를 위하여 Baumol의 모형을 확장하여 패널 GMM방식으로 고용함수를 추정하였다. 분석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Clark의 수요편향가설을 살펴보기 위하여 1인당 GDP 증가와 서비스고용간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서비스화에 있어 소득증가가 절대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Clark의 수요편향가설을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서비스화에 있어서 생산성격차를 강조하는 Baumol의 가설은 도소매, 음식 및 숙박서비스를 제외하고 모든 서비스분류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제조업과 각 서비스산업의 노동생산 성격차가 확대될수록 서비스업의 고용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확인할 수 있었다. Using a panel data of Korea for 1979~2002, this study investigates the determinants of the service sector employment share in Korea. In order to analyze the impact of macroeconomic factors on the service sector's employment share we estimate a simple panel model which is in line with Baumol's model. The panel GMM estimation results show that: 1) The increase in the share of service-related jobs in total employment tends to rise with GDP per capita, which confirms demand-bias hypothesis proposed by Clark. 2) We find that a crucial role in this process has been played by the productivity gap. As Baumol's hypothesis or Baumol's disease, the expansion of the employment share in services relative to industry is the direct consequence of services' lower productivity performance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